[Will Gompertz] 오스카상 지명 작품 기생충: 요즘, 많이 접할 수 없는 영화



입력 2020.2.8.

BBC 원문 1시간 전

 

[시사뷰타임즈] 요즘, 우린 이런 영화는 많이 접하지를 못한다.



관련기사

 

만화 영화가 흥행에 대성공을 하고, 영업권을 딴 영화를 재상영하며, 넥훌릭스 영화 들이 판을 치는 영화계 풍토 속에서, 국내 사회의 계층과 불평등을 풍자하는 소규모 영화는 희귀 존재다.


이렇게 말하는 이유는, 현대 영화 거물들은 기생충 같은 영화들은 영화 산업과는 맞지 않는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이런 영화들은 집에서 TV로 보는 영화들 및 마치 거실에 가족용 SUV 차량을 주차해 놓은 것 같이 뵈는 대량으로 만들어진 이상한 영화들에 어울린다는 것이다.

 

한편, 현대 TV 거물들은 기생충 같은 영화들은 2시간 이상 짜리로 제작하여 에이미 상 10개 부문 상을 몽땅 수상해야 한다고 말한다. 그렇다면, 결국 기생충 같은 영화들은 아예 제작되지를 말아야 한다. 그리고 그렇기에 이런 영화들이 희귀한 영화인 이유이다.

 

또한 술이 없는 1월 운동(: 영국의 1월에는 술을 삼가자는 공공 보건 운동)에 동참한 뒤, 내가 진을 곱배기로 한 잔 한 후, 인생의 온갖 열정을 가지고 기생충 같은 영화들을 보러 간 이유도 된다. 둔해졌던 감각들을 일깨워 주며 두뇌엔 전기 불꽃이 튀게 한다: 우린 줄거리를 말 해 주는 구닥다리 영화의 힘에 굴복해 있었던 것이었다.

 

이 영화에는 자동차 추격전 따위는 전혀 없고, 컴퓨터가 만든(CGI) 은하계끼리의 싸움도 없다. 그 대신, 감독 봉준호는 우연을 통해, 지루할 것 같아 보이는 한국의 두 가족이 얽혀 꼬이게 되는 삶속으로 여러분들을 이송시킨다.

 

사회에 끼어들게 되는 불문율 속에, 냉혹한 자본주의 시장 경제의 법에 따라, 두 가족은 결코 접할 일이 없다.

 

한쪽 가정은 도시에서 가장 가난한 동네 중에서도 가장 후진 곳에 있는 불결한 지하 아파트에서 빈곤한 삶을 살아간다.

 

다른 쪽 가정은 건축가가 설계한 현대주의적 대 저택에서 더할 나위없이 풍요롭고 사치스런 생활을 구가하고 있으며, 유리들과 컨크리트는 저질 현대 예술품에 대한 경매 자리 같은 곳에 경매로 내놓아 떠로 돈을 벌고플 정도로 유혹을 하는 재산이다.

 

김기택(송강호 분)은 가진 것이라곤 없는 가정의 가장이다. 그의 지난 20년간 사업 경력을 되돌아 보면 주목할만하게 일관성있는 게 있는 바: 그가 시작한 사업은 뭐든 모두 망한다.

 

김기택의 아내 충숙(장혜진 분)은 전직 망치 던지기 육상 선수였고 국가대표로 메들(메달)도 땄었고, 한 번 쳐다 보는 것 만으로도 여러분들을 제압해 버리지만, 남편과 마찬가지로 직업이 없다.

 

예술가 인 척을 하는 딸 기정(박소담 분)이나 엽기적 행동을 하는 남동생 기우(최우식)도 마찬가지다. 이 남매는 둘다 대학 입학시험에서 낙방했다.

 

이 가족은 삶에서 기대할 것이 별로 없는 사람들이다. 몽상일지라도 그렇다. 설상가상인 것은, 이 동네 어떤 주정뱅이가 이들의 지하 집 창문을 야외 오줌 누는 곳으로 알고 잇다는 것이다.

 

한편 유복한 삶을 갈아가며 신선한 박하향이 풍기는 듯한 (대 저택 주인이라기엔) 좀 젊어뵈는 박씨 가족들은 즐겁게 산다. 박씨(이선균 분)는 기택이 망하는 것 만큼 사업에서 흥햇다.

 

박씨가 운영하는 IT 회사는 파산하지 않았다. 국제적인 회사가 됐다! 돈이 본디 해변에서 상어로부터 도망가는 사람보다 더 빨리 들어오고 있다. 그의 아내(조여정 분)는 충실한 가정부(이정은 분)가 매끈하게 다림질을 한 제복을 입고 자식 두 명을 보살피는 동안에는, 이 멋진 집을 편하게 들락 거린다.


그리고 비로 이거다. 양극화 그림이 있다. 식구 수도 똑같고, 똑같은 도시에 살고 있지만, 두 가족은 서로 멀리 떨어진 세계라는 것. 기우의 명문대생 친구들 중 한 명이 우중충한 자기 집에 와서 박씨의 막나가는 10대 딸 주말 가정교사 자리를 넘겨받지 않겠느냐고 제안할 때까진 그랬다.

 

기우는 자신이 일 자리를 얻는 것은 거의 불가능할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러나 그때, 기우는 박씨 부인의 단순함, 이 주요한 기회를 바라보는 자기 어머니의 눈길, 그리고 자기 여동생의 예슬적 재능이 학위를 위조하는 데 쓰일 가능성 등은 고려해 보지 못했다.

 

그런 사정을 알지도 못한 채, 기우는 으스스할 정도로 터럭 하나도 없는 큰 집 윗층에서 짜증을 잘 내는 딸 다혜(정지수 분)와 엄숙히 가르쳐야 할 직무를 넘어 서고 있는 한편, 역시 다혜를 감언이설로 꾀어 이 신흥 부자 집 내실로 가게 한, 기우의 교활한 여동생은 부엌에서 박씨의 지나치게 활동적인 아들에게 미술을 가르친다.

 

난 이 영화가 여러분들이 상상할 수 없을 만큼 여러 모로 딱딱해져 간다는 것 외에 더 이상 구성에 대해선 말하지 않겠지만, 항상 믿음이 간다. 기생충으로 봉준호 감독이 칭찬을 받고 상을 수상한 것은 놀랄 일이 아니다. 그의 각본은 여러분들을 이 가장 어두운 희극 속으로 너무도 완벽하게 끌어들이기에 여러분들은 기택의 양파 냄새가 나는 퀴퀴한 땀 냄새를 맡기 시작한다.

 

이것은 사회연결망(SNS)에서 보는 평균적인 영화가 아니다. 이 영화는 호감도가 혁명적인 길이나 가게 좀도둑을 넘어 전율을 느끼는 영화 영역으로 들어가기에, 때로, 좀비 영화 정도의 수준으로 간다. 이 영화는 기괴하면서도 잠재력이 있고 또 감독을 잘 했다.

 

사진기는 빈번히 쑥스러운 부분에서 밍기적거리고 있는데, 헝클어진 기만 행위들 때문에 장면이 연결되는 부분에서 신경들이 날카로워지므로 등장인물들에겐 마음의 평정을 유지해야 하는 난제 속에 빠지게 한다.

 

이것은 두 말할 것도 없이 한국 영화지만, 영화속의 여러 주제들과 등장인물들은 세계 어디나 있는 것들이다. 디큰스는 이런 걸 알고 있었고 세익스피어도 알고 있었으며, 여러분도 마찬가지로 알고 있다.

 

이 영화의 제목에는 부유한 사람들 옆에서 가난한 사람들이 도리 없이 수치를 견디며 살아간다는 의미를 풍기고 있는데, 기생충이라는 말이 그렇게 살아가는 사람들에게 합당하게 적용된다. 이 영화는 또한 정치, 경제 그리고 철학 등 우리가 기반으로 하여 살아가는 체제들에 대한 문제를 제기 한다.

 

보통, 영화들은 예리함과 지적인 면으로 이러한 문제를 제기 한다. 봉준호는 등장인물들을 판단하지 않으며, 불쌍하게 여기는 것 및 격노하는 것 따위는 없으며, 이 영화는 한국판 다운튼 애비(: 영국에서 2010926일부터 20151225일까지 ITV에서 방영된TV 연속극)’ -계층 체제 속에서 정해진 대로만 살아야 한다는 내용인- 이 아니다.

 

이 영화는 자신들의 재정적 상태에 따라 사람들이 어떻게 서로 작용/반작용을 하느냐, 보이는 것과 눈에 띄지 않는 것 등을 그린 영화다. 이 영화는 우리들에게 만일 당신이 절박한 상태라면 어쩔 거냐는 질문을 던진다. (영화에서 그랬듯) 여러분들은 아마도 누군가의 인터넷에서 슬쩍하여 사용할 것이다.

 

그러나 화물차가 방역제를 분무하겨 지나갈 때 여러분들의 부엌을 소독하기 위해 지하실 방 창문을 열겠는가? 아마도 안 열 것이지만, 그렇다면 기택의 진취적 정신을 함께할 순 없을 수도 있다.

 

기생충은 멋지게 촬영한 것이고, 교감할 수 있는 이야기이며 사회에서 벌어지는 친숙한 일들로 완벽하게 이어져 나가다가 영화 끝 부분에선 미묘하고 여러 이미로 해석될 수 있는 이 작품이 애정물이 되면서 휘청거리는데, 마치 어떤 사람이 오래된 무 냄새를 너무 자주 맡는다는 말을 듣는 것과 같다.

 

아마도 이렇게 구성을 잡은 것은 봉준호가 계층간 정해진 역할로만 만들기를 거부했기 때문일 것이며, ‘분야라는 것도 사회에서 극과 극에 있는 두 가정을 보여줌으로써 깨뜨리고, 부유한 집이 가난한 집이 각각 서로를 더 강조하게끔 했다.

 


Parasite: Will Gompertz reviews the best picture Oscar nominee ★★★★☆

 

Will Gompertz

Arts editor

 

@WillGompertzBBCon Twitter

1 hour ago

 

You don't get many movies like Parasite, nowadays.

 

In a celluloid landscape dominated by comic-book blockbusters, re-booted franchises, and opulent Netflix Originals, small-scale domestic social satires about class and inequality are a rarity.

 

That's because the modern movie mogul thinks films like Parasite don't belong on the silver screen. They're better suited to the home cinema and one of those massive, incongruous TVs that make it look as if someone's parked the family SUV in the front room.

 

Meanwhile, the modern television mogul thinks films like Parasite should be stretched out beyond two hours into an Emmy-winning 10-season box set. And so, in the end, movies like Parasite don't get made at all. And that's why they are a rarity.

 

It's also why critics take to films like Parasite with all the fervour of my wife knocking back a double gin after Dry January. Dulled senses tingle once more, an idling brain sparks; you succumb to the old-fashioned power of story-telling.

 

Image copyrightCURZON

Image caption

The Kim family is struggling when we first meet them, before they start to put their "plan" in place

 

There are no car chases in Parasite, nor are there any CGI intergalactic battles. Instead, director Bong Joon Ho transports you into the seemingly mundane lives of two Korean families who, through happenstance, become ever more entwined.

 

Image copyrightCURZON

Image caption

The Park's luxury home is in stark contrast to the Kim family's basic dwelling needing fumigation

 

In the unwritten rules of social engagement, as decreed by the pitiless market economics of capitalism, they should never cross paths. One family lives in poverty in a squalid subterranean flat at the wrong end of the wrong end of town.

 

The other lot enjoy the life of Riley in their architect-designed modernist mansion, the sort of glass and concrete statement property that attracts new money like an auction of really bad contemporary art.

 

Kim Ki-taek (Song Kang Ho) is the patriarch of the have-not household. He can look back on a 20-year business career notable for its remarkable consistency: whatever he runs always goes bust.

 

Image copyrightCURZON

Image caption

Ki-woo finds himself "tutoring" the Park's daughter Da-hye under the watchful eye of the housekeeper Moon-gwang

 

His wife, Chung-sook (Chang Hyae Jin), is a former hammer-throwing track and field national medallist, who can still crush you with a look, but is otherwise unemployed like her husband.

 

As is their arty daughter Ki-jung (Park So Dam) and her geeky younger brother Ki-woo (Choi Woo Shik). Both kids flunked their university entrance exams.

 

This is a family who really didn't expect much from life, but even that turned out to be a pipe dream. To make matters worse, a local drunk has identified their basement window as his go-to alfresco urinal.

 

Meanwhile, over on easy street, the freshly minted, slightly younger Park family are having a lovely time. Mr Park (Lee Sun Kyun) is as good at business as Ki-Taek is bad.

 

Image copyrightCURZON

Image caption

Ki-jung prepares for her role as "art tutor" to the Park's son

 

His IT firm hasn't gone bust, it's gone global! The money is coming in faster than a Bondi Beach surfer pursued by a shark. His beautiful wife (Cho Yeo Jeong) flits in and out of their beautiful house while their two beautiful kids are looked after by a loyal housekeeper (Lee Jung Eun) in a beautifully ironed uniform.

 

And there you have it, a picture of polarisation, where two families of the same size, living in the same city, are worlds apart. Until, that is, a friend of Ki-Woo's pops over to his dingy dwelling and suggests he take over his holiday job tutoring the Park's spoilt teenage daughter.

 

Ki-Woo thinks it highly unlikely he'd get the gig. But then, he hadn't taken into account Mrs Park's naivety, his mother's eye for the main chance, and the possibility of repurposing his sister's artistic talents as a manufacturer of fake degree certificates.

 

Image copyrightCURZON

Image caption

The wealthy Park couple (Sun-kyun Lee and Yeo-jeong Jo), who don't like their staff "crossing the line"

 

Before he knows it, Ki-woo is upstairs in the eerily spotless big house going beyond his strict academic brief with the stroppy daughter Da-hye (Jung Ziso), while his crafty sister, who has also inveigled her way into this nouveau-rich sanctum, teaches art to the Park's hyper-active son in the kitchen.

 

I will say no more about the plot, other than it thickens in ways you can't imagine but are always believable. It is no surprise that director Bong Joon Ho has been lauded and awarded for Parasite. His script draws you into this darkest of comedies so completely you start to smell Ki-Taek's stale onion-scented sweat.

 

This is not your average social drama film. It goes further than the likes of Revolutionary Road or Shoplifters, moving into the realms of a thriller, and at times, touching on the sensibilities of a zombie flick. It's weird and potent and well directed.

 

The camera is frequently allowed to linger to the point of awkwardness, challenging the characters to maintain their composure as the tangled web of deceit starts to fray at the seams.

 

Image copyrightCURZON

Image caption

Ki-jung (So-dam Park) and Ki-woo (Woo-sik Choi) try to get internet connection from someone else's wifi

 

It is a distinctly Korean film, but the themes and characters are universal and timeless. Dickens knew them, as did Shakespeare. And so do you.

 

The movie's title conveys the humiliation endured by the poor forced to live off the wealthy, for whom the word parasite is equally applicable. It is also questioning the political, economic and commercial philosophies upon which we build our lives.

 

For the most part, the film does this with incisiveness and intelligence. Bong Joon Ho does not judge his characters, there is no pity or resentment - this isn't a Korean Downton Abbey, playing on established rules of a class system.

 

It is a reflection on how people act and react, are seen and not seen, depending on their financial status. It asks us what we would do if desperate. You'd probably leach off someone else's internet connection.

 

But would you fumigate your kitchen by opening the basement window when a lorry passed by spraying insect-killer? Probably not, but then you might not share Ki-Taek's enterprising spirit.

 

Parasite is a beautifully shot, sympathetically told, intimate social drama, which is paced to perfection until the end when what was a subtle, nuanced work of art lurches into the melodramatic, like a bloke who has been told he smells of old radishes once too often.

 

Maybe that is because Bong Joon Ho refuses to play by the rules, and the clashing of genres is an echo of his two families brought together from opposite ends of the social spectrum, each accentuating the reality of the other.

 

[기사/사진: BBC]



Comment



밤툰 - 100% 무료웹툰
카지노전략 STC555.COM
F1카지노 카지노슬롯머신 STC555.COM
카지노머신 STC555.COM
다빈치카지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카지노랜드주소 STC555.COM
경마게임 STC555.COM
리조트하이게이밍카지노 STC555.COM
더카지노 카지노게임사이트 STC555.COM
신촌카지노바 STC555.COM
한게임포커머니시세 STC555.COM
트럼프카지노 인터넷카지노 STC555.COM
트럼프카지노 인터넷카지노 STC555.COM
카지노잘하는법 STC555.COM
더카지노주소 STC555.COM
트럼프카지노 인터넷카지노 STC555.COM
슈퍼카지노주소 사설카지노 STC555.COM
비비카지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더카지노주소 카지노노하우 STC555.COM
카지노게임설명 STC555.COM
썬시티카지노 STC555.COM
경마왕사이트주소 STC555.COM
무료슬롯머신777 STC555.COM
강랜머신후기 STC555.COM
에비앙카지노주소 룰렛전략 STC555.COM
서울카지노 STC555.COM
에비앙4U카지노주소 STC555.COM
강원랜드입장시간 STC555.COM
개츠비카지노주소 호게임 STC555.COM
슈퍼카지노 우리카지노주소 STC555.COM
카지노잘하는방법 STC555.COM
엠카지노 라스베가스슬롯머신 STC555.COM
에비앙카지노주소 강친 STC555.COM
실전카지노 STC555.COM
더카지노 카지노게임사이트 STC555.COM
인터넷온라인게임 STC555.COM
블랙잭카운팅방법 STC555.COM
라이브카지노게임 STC555.COM
엠카지노 STC555.COM
33카지노 카지노게임방법 STC555.COM
부산경마예상지 STC555.COM
바카라사이트주소 STC555.COM
엠카지노 정선카지노슬롯머신 STC555.COM
빅카지노주소 STC555.COM
더카지노 한게임포커머니시세 STC555.COM
대박카지노주소 카지노머신 STC555.COM
33카지노 카지노게임방법 STC555.COM
크레이지슬롯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스타클럽카지노 STC555.COM
대박카지노주소 카지노머신 STC555.COM
33카지노 카지노게임방법 STC555.COM
강원랜드호텔수영장 STC555.COM
룰렛돈따는방법 STC555.COM
해금카지노 STC555.COM
카지노게임방법 STC555.COM
엠카지노 정선카지노슬롯머신 STC555.COM
레드썬카지노주소 STC555.COM
인터넷룰렛 STC555.COM
삼삼카지노 STC555.COM
카지노사이트주소 STC555.COM
33카지노 STC555.COM

[ 시사 View 社說 ]

절대부족 세계 의… "개처럼 벌어 정승처럼 쓰라" 입력 2020.4.6. [시사뷰타임즈] 지금 이 시각 현... 더보기

[한석현 칼럼 '횡설수설']

헌법재판소 재판관 잰위애게 "헌법재판소 판사들에게!" 한석현 글 <마귀의 역사를 물리쳐라> 2017. ;3. 10 2017, 3. 11일은... 더보기

[이명수 칼럼 '민초지후']

쪽바리 일본의 독도침탈용 대대적인 망나니 굿판 옛말에 ‘피는 못 속인다’는 말이 있는데, 바로 쪽바리 일본에 해당되는 말이라 하겠다. ... 더보기

[오대환 칼럼 '사강정론직필']

어리석은 참으로 어리석은 정권 박근혜 정부가 이란이 미국의 금융제제로 한국에서 찾아가지 못한 3 조원의 돈을 못 찾아... 더보기

[홍정호 '정치인 분석']

조국 조국 정무직공무원, 대학교수출생1965년 4월 6일 (만 52세), 부산소속대통령비서실 민정수석,... 더보기

[선거 관련 주의]

선거 관련 주의 대전광역시선거관리위원회 허위사실공표 및 후보자비방 금지 안내 1. 귀하의 건승을 기원... 더보기

[윤미림 메타세콰이어]

아픔의 시간들 (49) - 방송을 떠나다 . . 아픔의 시간들- (49) . 방송을 떠나다 . 여권 받는 고통, 로맹 롤랑 전집 35 권 맨 뒷장마다... 더보기

[현영춘 칼럼 '세상잡설']

상식과 몰상식. 민주주의 국가에서(그 것이 민주주의 국가의 흔히..최고봉이라 일컬어지는 미국이라해도),... 더보기

[김재찬 칼럼 '단순무식']

아이들아 얼마나 무서웠니 ? 시사뷰 횐님들 그동안 안녕 하셨습니까 ! 오랫동안 글을 올리지 못하고 있다가 오늘 닉네... 더보기

[박근혜의 모든 것]

[세계의 지식인들 “박근혜 집권 반대, 유신독재의 회귀”] 교협, 58개국 552명 지식인 연대 서명 성명 발표 …박근혜 후보 집권 초국경적 파급력 클 것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