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ephen Collinson] 트럼프가 독재 권력으로 가고 있는 증거들




 

입력 2020.6.3.

CNN 원문 2020.6.2

 

[시사뷰타임즈대통령 도널드 트럼프가 국가적 위기인 이 아슬아슬한 순간에, TV용으로 만들었을 뿐인 것에 권위주의적 모습과 미국의 민주주의적 전통을 위협하는 독성이 강한 정치적 힘을 도구로 쓰겠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1, 트럼프는 이미 자기 자신이 법과 질서의대통령이라고 선언까지 해놓은 뒤, 백악관 인근에서 평화적으로 시위하는 사람들을 보안부내의 과녁으로 만들어 버렸다. 그후, 현대 대통령 역사상 가장 기괴한 순간들 중 하나에서, 백악관 앞뜰을 성큼성큼 가로질러 걸어가더니 상징적인 교회 앞세 서서 전격적으로 홍보용 사진을 위해 성경책을 높이 들어 올렸다.

 

트럼프는 조즈 훌로이드가 죽임을 당한 뒤 미국 전체를 휩쓸고 있는 시위자들을 극복하려 몸부림을 치고 코로나바이러스 전세계적 전염병 기간 중에 흠결이 드러난 지도력을 은폐하기 위해 기를 씀에도 불구하고, 백악관 인근의 모습은 자만과 허세의 순간일 뿐이었고 정치적으로 투명하게 한다고 여러 사진기들을 뒤에서 조작한 것이었다. 밤새, 백악관 트위터 계정에선 음악이 곁들여져 나오면서 승리하는 영상을 내보냈지만, 항의시위자들에게 가해진 난동극은 어느 것도 징후가 없도록 잘라버린 것이었다.

 

트럼프는 자신의 대통령직이 무기력해 보이고 나라가 통제 불능으로 소용돌이 치는 순간에 힘을 표출해 보려고 하는 듯하다. 만일 이런 모습을 백악관이 아닌 해외에서 일어났더라면, 미국인들은 독재자가 되려 하는 자의 우스꽝스런 자가당착적 행위로 인식할 수도 있을 것이다.

 

허리케인 카트리나가 왔을 때 뉴 얼리언즈에서 국가방위군 병사를 지휘했던 라설 오노어 은퇴한 중장은 CNN의 앤더슨 쿠퍼에게 난 미국이 아니라, 터키에서 뭔가 어떤 장면을 봤다고 생각했었다고 했다.

 

소위 대통령들의 교회라는 이름이 붙은 성 좐 교회 -일요일 시위가 있는 동안 발사기지가 됐었던 -를 이용하고 난 뒤, 트럼프는 신심있는 지도자들 -워싱튼의 감독교회 주교인 마리안 에드가 버디 주교를 비롯한- 로부터 즉각 비난을 받았다.

 

대통령이 성경을 그냥 이용했다, 유대교-그리스도교의 전통적으로 신성한 교본을 내가 주관하는 교구들 중 한 곳에서, 허락도 없이, 예수의 가르침에 정면으로 반대되는 말을 하기 위한 배경으로 이용한 것이다라고 앤더슨 쿠퍼라 진행하는 360(AC360) 프로그램에서 했다.

 

트럼프의 거짓 연출은 언론들이 시위자들은 워싱튼에서 시위를 하고 있는 판에,자신이 백악관 지하 대피소에 숨어있었다고 하는 말에 화가난 것에서 동기가 부여된 것이라고 CNN의 케이틀란 콜린스와 케빈 립탁이 보도했다. 그의 이런 모습은 트럼프가 얼마나 상처받기 쉬운 자신을 보호하려하며 얼마나 그의 권력 놀이들이 종종 자신의 위엄이 공격받았을 때 동기가 부여되는 것인지를 보여준다.

 

그러나 그의 행태는 그가 휘두르는 방대한 권력에 대해 불안하게 만들고 고려해 보게 만드는 것이기도 한 바. 그는 민간인들의 전통과 구조 그리고 민주주의적 정부를 찌그러뜨릴 전체주의자적인 비유와 능력을 사용한다. 그렇기에 트럼프가 전체주의적 지도자들의 말 솜씨에 고개를 돌리고 있는 동안, 그는 또한 자신이 웃음거리를 제공하는 요소를 갖기를 갈망하게 되는데, 이런 것이 자신의 대통령직에 사악하고 새로운 장을 열게하며 미국의 규준에 도전거리를 주는 것이다.



 

투명하게 들여다 보이는 트럼프의 독재자 행각

 

돈 레먼: 성 좐교회에서 성경을 들고 사진을 찍고 어쩌고 한 것은 모두 연출이었다.

 

미국 성조기를 바로 뒤에 두고 백악관 앞뜰에 서있으면서, 섬괌탄이 터지는 소리가 들리는 가운데, 트럼프는 여러 주에 연방 병사들을 보내겠다며 수백년이나 묵은 법을 들먹였다.

 

난 여러분들을 보호하기 위해 싸울 것이다. 난 여러분들의 법과 질서의 대통령이며 모든 평화적 시이자들의 협조자이다.”라고 트럼프는 선언하면서 미국이 전문적 무정부주의자들, 일시적으로 모여 폭력적인 군중들...방화주의자들, 약탈자들, 범죄자들, 차량을 타고 다니는 폭도들, 전체주의 반대자들 그리고 기타 인간들의 손에 붙잡혀있다며 경고했다.

 

트럼프 말 속에 들어있는 함정수사와 공허함은 젊어보이고 여러 인종 및 민족들이 혼합돼있는 백악관 밖에 있으며 평화적으로 과거에 시위를 했던 군중들에게 보여주는 TV에 나온 모습에서 명백했다.


트럼프가 말을 하기 전에, 법무장관 윌리엄 바 -대통령 권력이 거의 걸거침 없이 되도록 촉진시키는 자- 는 백악관에 가까운 라퓌옛 공원에서 넥타이는 매지않고 두 손을 호주머니에 넣은채 심각하고 걱정스러운 모습으로 군중들을 응시하고 있었다.

 

진압 경찰과 병사들이 군중들을 통제하기 위해 쏜 최루 개스의 연기와 섬광탄이 터지는 소리 속에 평화적인 시위자들을 도망가게 만드는 것은 그 자체가 근본적인 미국 가치관에 얼룩이 지게 만드는 것이었다.

 

이러한 상황은 트럼프의 국방부 장관인 맑 에스퍼가 미국 여러 도시들이 시위자들에게 타격을 받고 있으며 약탈하는 것을 전투가 일어나는 곳이라는 말을 하기 시작하고 또 트럼프를 지지하는 공화당(훌로리더) 의원인 가에츠가 극우주의자들인 앤티화 운동자들을 우리가 중동에서 하듯잡기 위해 끝까지 쫓아다녀도 괜찮은 지의 여부를 물어보며 트위터 상으로 견책을 당한 날에 나온 것이다.

 

트럼프의 대단히 선동적인 술책은 병존하는 국가적 위기들 가운데 가외의 긴장이 터진 순간에 나온 것으로, 훌로이드 죽임으로 촉발되어 미국의 있는 그대로의 인종차별적 상처들이 노정된 것인데, 트럼프는 이런 상처들을 악화시키면서 여러 해를 보냈다.

 

많은 면에서, 트럼프가, 백악관 장미 정원(백악관 앞뜰)에서 헌법 수정안 제2(: 1791년 권리 장전의 일부로 비준한 것이며 주()의 민병 유지 권리를 보장한다는 내용)를 인용하며 선동적인 언급을 한 것을 비롯하여 두드러지는 말들을 한 뒤, 자신을 거칠은 작자들을 심판하는 성스런 전사의 일종으로 제시하는 것은 그의 정치적 기반 내내 가장 뻔뻔스런 놀이를 하는 것이다.

 

트럼프 비평가들은 독재자 정권을 상기시키는 말 때문에 곤란에 처해있지만, 트럼프의 힘의 과시는 그의 충성스런 지지자들에게로 잘 흘러내려갈 가능성이 큰데, 그의 지지자들은 2016년 트럼프가 미국은 불법성의 습격 하에 있는 나라라는 삭막한 말을 했을 때 이를 받아들였다. 트럼프의 연설과 행동은 이미 확스 뉴스 상에 올라가 있으며 월요일 밤 사회연결망 상의 저명한 보수주의자들 사이에도 들어가 있는데, 트럼프에게 그의 권력을 훨씬 더 발휘하라고 부추길 가능성이 크다.

 

더욱이, 트럼프가 고작 사진용으로 평화적인 시위자들을 반대하라고 미국 병사들에게 지시했다는 사실은, 그가 사진의 재선을 위한 연출로 대통령 권한 중 모든 수단을 얼마나 더 많이 사용하게 될 수 있을 것인지를 보여준다. 이러한 깨달음만으로도 트럼프가 나아가고자 하는 길을 따라 얼마나 많은 민주주의 방어책들이 으깨지게 될 것인지 골치 아픈 그림이 그려진다. 이렇게 하는 사람이 자신의 상원이 무죄로 했다고 자유로워졌다고 느끼는 탄핵된 대통령이고, 민주당의 적수인 조 바이든을 방해하기 위하 이미 대통령 권력을 써먹으려 애를 쓴다는 사실이 더욱 큰 불안감의 원인이다.


 


트럼프의 여러 주들에 대한 가외의 요구

 

트럼프는 1807년의 반란법을 들먹였는데, 이 법은 일부 해석자들에 따르면, 트럼프에게 여러 거리에 법과 질서를 회복하기 위해 정규군을 보낼 수 있는 힘을 부여한다고 한다.

 

트럼프는 만일 어느 도시나 주가 주민들의 생명과 재산을 방어하는데 필요한 조치들을 거부한다면, 그땐 주민들을 위해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신속히 미국군을 배치하게 될 것이다.”라고 했다.

 

이 법은 각 지역의 사법잡행을 지지하기 위해 1967년 디트로잇시 폭동 및 1992년 로드니 킹 폭동 등의 기간 중에 몇 차례 들먹여진 것이다.

 

그러나 트럼프의 손에선, 이 법은 최고사령관이 자신만의 정치적 이익을 보호하면서 여러 주에 그 주의 뜻에 반대하여 병사들을 보낼 수도 있다는 가증성을 제기한다.

 

이런 상황은 거의 믿이도 어려운 것처럼 보이지만, 트럼프의 손에선 군을 정치화 시킨다는 -독재 국가들이나 잘 쓰는- 전대미문의 일이 벌어질 것이다.

 

몇몇 주지사들은 월요일 밤, CNN에 트럼프는 법상 자신들의 요청이 없으면 병사를 배치할 권한이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지난 3년 동안 얻어진 교훈은 헌법적 제약에 거의 관심이 없고 백악관의 권력이 모두 자신에게 속해있다고 여기는 대통령이란 사람에게선 생각할 수도 없을 것으로 보이는 각본들이 버릇처럼 현실이 된다는 것이다.

 

진정한 독재국가의 독재자인 라셔(러시아) 대통령 블라디미르 푸틴 -국민들의 뜻을 거슬러 권력을 사용해온- 과 전화통화도 하던 날 일찍, 트럼프는 주지사들이 약하다고 질책했고, 회의 통화에서는 주지사들이 불안사태 속에 거리들을 지배할 수 있도록 국가방위군을 완전히 활용하라는 요구도 했덨다.

 

자신의 연설 중 백인 경찰의 야만성으로 지난 주에 죽은 본보기인 훌로이드에 대해 언급하는 동안, 그에 관련된 말들은 오로지 거칠은 자의 지도력이라는 인상을 더욱 키우기 위해 지나가는 말일 뿐이었다. 트럼프는 분노, 두려움 그기고 국가를 쫓는 것을 멀리하려는 노력이란 건 전혀 없었다. 백악관 안팍에서 인종차별적 말을 했던 전력이 있는 트럼프는 흑인 남녀들이 그들의 나라 미국을 믿어주어 감사하다는 표시는 -야만적인 경찰의 치안 활동 예가 보이며 시위자들의 삶이 싸구려로 보이는 가운데- 거의 하지 않았다.


트럼프의 충동적인 방식들이 흔히 (이제까지의) 전통적인 정치적 행태를 넘어서는 것임은 자신이 백악관 연설을 고요한 가운데 할 수 있게 해달라고 요구까지 했던 날에 완전 탄로나 버린 것이었다. 그런데, 백악관 언론 담당관 케이레이 맥이내니는 국가적 백악관 연설은 극우주의자들을 막으려는 것은 아니다라고 경고했다.

 

이 말은 백악관이 이 위기를 대체적으로 기강이 느슨한 산하 단체들 때문이라고 보고 있는 시각을 반영한 것이며, 백악관이 모든 시위들을 조작하고 있다는 증거란 전혀 없다는 것을 보여주려 한 것이다.

 

트럼프 자체의 말솜씨 및 더 큰 일을 잊고 자신에게만 집중케 하려는 것들을 -한편으로 평범한 정치로 어려운 문제들을 해결하리라는 많은 사람들의 믿음을 저버리는 것이기도 한 -보수적 언론의 트럼프 지지자들 및 그의 진영 사이에선 강력한 지도력으로 받아들일 가능성이 크다.

 

트럼프의 정치체제선전자들은, 트럼프의 말들에 비판적인 여러 언론에 달려들어 기자들을 종교를 보호함에 필요한 것들을 조롱하는 국내 테러분자들을사주하고 있다고 묘사하곤 한다.

 

하지만, 버디 주교는 경찰관들이 폭동 진압 장비인 최루 개스를 이용하여 교회 경내를 말끔히 정리한 것이라고 선언했다.

 

주교는 난 격분합니다. 대통령은 성 좐 교회에 왔을 때 기도한 것도 아니었고, 바로 지금 우리나라의 극단적 고통을 인정한 것도 아니었습니다라고 덧붙였다.

 

  

 

Trump responds to protests with a strongman act

 

Stephen Collinson Profile

 

Analysis by Stephen Collinson, CNN

Updated 1231 GMT (2031 HKT) June 2, 2020

 

(CNN)President Donald Trump's made-for-TV embrace of authoritarianism's imagery and tools at a brittle national moment risks unleashing toxic political forces that threaten America's democratic traditions.

 

Trump on Monday turned security forces on peaceful protesters in front of the White House, as tear gas and rubber bullets flew, before declaring himself the "law and order" President. Then, in one of the most bizarre moments in modern presidential history, he strode across the park to stand in front of an iconic church holding a Bible aloft in a striking photo op.

 

It was a moment of vanity and bravado -- orchestrated for the cameras and transparently political -- as Trump struggles to cope with protests sweeping the country after the killing of George Floyd and tries to cover up his botched leadership during the coronavirus pandemic. Overnight, the White House's official Twitter account released a triumphant video of the moment set to music but omitting any signs of the mayhem unleashed on the protesters.

 

Trump appeared to be trying to project strength at a moment when his presidency seems feckless and as the nation spins out of control. If it occurred abroad and not in the White House, Americans might perceive a ridiculous self-deluding act of a wanna-be strongman.

 

"I thought I was watching a scene from something in Turkey, and not in the United States," retired Lt. Gen. Russel Honore, who commanded National Guard troops in New Orleans after Hurricane Katrina, told CNN's Anderson Cooper.

 

And after using St. John's Church, the "church of the presidents," which had experienced a basement fire during Sunday's demonstrations, Trump drew immediate criticism from faith leaders, including Bishop Mariann Edgar Budde of the Episcopal Diocese of Washington.

 

"The President just used the Bible, our sacred text of the Judeo-Christian tradition, and one of the churches of my diocese, without permission, as a backdrop for a message antithetical to the teachings of Jesus," Budde said on "AC360."

 

Trump's showmanship was motivated in part by anger at media coverage saying he had sheltered in a bunker below the White House on Friday night amid protests in Washington, CNN's Kaitlan Collins and Kevin Liptak reported. It shows how far Trump will go to protect his own thin skin and how his power plays are often motivated by assaults on his dignity.

 

But his behavior is also alarming, considering the vast power at his command, uses of demagogic tropes and capacity to buckle the traditions and structures of civilian, democratic government. So while Trump's turn to the rhetoric of the despotic leaders he so admires had elements of farce, it opened a sinister new chapter in his presidency and a challenge to American norms.

 

Trump's transparent strongman act

 

Don Lemon: This was all a show 03:19

 

Standing in the White House Rose Garden in front of American flags, with the crack of flash bangs audible, Trump threatened to invoke a centuries-old law to deploy federal troops to states.

 

"I will fight to protect you. I am your President of law and order and an ally of all peaceful protesters," Trump declared, warning the country was in the grip of "professional anarchists, violent mobs ... arsonists, looters, criminals, rider rioters, Antifa and others."

 

The gaslighting and emptiness of Trump's words was evident in television pictures that showed the crowd outside, which appeared young and a mixture of races and ethnicities, peacefully demonstrating moments before.

 

Before Trump spoke, Attorney General William Barr, a promoter of almost unfettered presidential power, stood grimly in Lafayette Park adjacent to the White House, tieless, hands in pockets staring at the crowd.

 

The sight of fleeing peaceful protesters amid smoke and the crack of crowd control bullets from riot police and soldiers with shields was itself a stain on fundamental US values.

 

It came on a day when the President's defense secretary, Mark Esper, started to refer to American cities hit by protests and looting as "battle space" and Trump supporter Rep. Matt Gaetz, R-Florida, was censured by Twitter for asking whether it was OK to "hunt down" anti-fascist Antifa activists "like those we do in the Middle East."

 

Trump's highly inflammatory maneuver came at a moment of extraordinary tension amid concurrent national crises, with unrest sparked by the Floyd killing exposing the country's raw racial wounds, which Trump has spent years exacerbating.

 

In many ways, suggesting that he is some kind of holy warrior for tough-guy justice was his most shameless play to his political base yet, after noticeably including an inflammatory reference to the Second Amendment in his Rose Garden remarks.

 

While Trump's critics are troubled by the echoes of dictatorship, his show of strength is likely to go down well with his most loyal supporters, who embraced his stark vision of America under assault by lawlessness in 2016. His speech and action were already being lauded on Fox News and among prominent conservatives on social media Monday night, in a manner likely to encourage Trump to flex his powers even more.

 

Yet the fact he ordered US troops against peaceful protesters for a mere photo op shows how far he may be willing to go to use every tool of presidential power in the service of his reelection. That realization alone opens up troubling visions of more democratic guardrails being crushed along the way. The fact that this is an impeached President who feels liberated by his Senate acquittal and has already used presidential power to try to hobble his Democratic opponent, Joe Biden, is cause for even greater alarm.

 

Trump's extraordinary challenge to states

 

Tear gas fired at peaceful protesters outside of White House 01:56

 

The President threatened to invoke the Insurrection Act of 1807, which according to some interpretations gives him power to send regular troops into the streets to restore law and order.

 

"If the city or state refuses to take the actions that are necessary to defend the life and property of their residence, then I will deploy the United States military and quickly solve the problem for them," Trump said.

 

The act has been invoked several times to bolster local law enforcement, including during the Detroit riots of 1967 and the Rodney King riots in 1992.

 

But in Trump's hands, the act raises the possibility that the commander in chief, protecting his own political interests, could try to send soldiers into states against their will.

 

It seems like an almost unbelievable prospect, and in Trump's hands would represent an unprecedented politicization of the military that would be familiar from autocratic nations.

 

Several governors told CNN on Monday night that Trump has no power under the act to deploy troops without their request.

 

But the lesson of the last three years is that scenarios that appear unthinkable have a habit of coming true under a President who has little concern for constitutional constraints and believes the power of his office belongs to him.

 

Earlier, on a day in which he also spoke by phone to a genuine autocratic strongman, Russian President Vladimir Putin, who has used his powers against his own people, Trump had berated governors for being weak and in a conference call demanded that they fully utilize the National Guard to "dominate" the streets amid unrest.

 

While he mentioned Floyd -- who died a week ago in the latest example of police brutality against black Americans -- in his address, it was only in passing in a speech dedicated to fostering the impression of tough guy leadership. He made no attempt to soothe the anger, fear and alienation stalking the nation. Trump, who has a record of racist rhetoric in and out of office, gave little sign he appreciates that black men and women believe that their country, amid some instances of brutal policing, sees their lives as cheap.

 

The way that Trump's impulses often outpace the expectations of traditional political behavior was laid bare by the way the day started with calls for him to make a calming Oval Office address. But his press secretary, Kayleigh McEnany, warned that "a national Oval Office address is not going to stop Antifa."

 

The comment reflected how the White House is billing the crisis as mostly owing to actions of the loosely affiliated group -- and has provided no evidence that it is orchestrating all the protests.

 

The President's rhetoric and grandstanding, while they betray an inability to use conventional politics to solve difficult problems, will likely be embraced by his supporters on conservative media and among his base as strong leadership.

 

It is not hard to see how his propagandists will leap on media criticism of his comments to portray journalists as abetting domestic terrorists who are scornful of the need to protect religion.

 

Bishop Budde, however, declared that Trump had "sanctioned the use of tear gas by police officers in riot gear to clear the churchyard.

 

"I am outraged. The President did not pray when he came to St. John's nor did he acknowledge the agony of our country right now."

 

[기사/사진: CNN]

 



Comment



밤툰 - 100% 무료웹툰
카지노전략 STC555.COM
F1카지노 카지노슬롯머신 STC555.COM
카지노머신 STC555.COM
다빈치카지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카지노랜드주소 STC555.COM
경마게임 STC555.COM
리조트하이게이밍카지노 STC555.COM
더카지노 카지노게임사이트 STC555.COM
신촌카지노바 STC555.COM
한게임포커머니시세 STC555.COM
트럼프카지노 인터넷카지노 STC555.COM
트럼프카지노 인터넷카지노 STC555.COM
카지노잘하는법 STC555.COM
더카지노주소 STC555.COM
트럼프카지노 인터넷카지노 STC555.COM
슈퍼카지노주소 사설카지노 STC555.COM
비비카지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더카지노주소 카지노노하우 STC555.COM
카지노게임설명 STC555.COM
썬시티카지노 STC555.COM
경마왕사이트주소 STC555.COM
무료슬롯머신777 STC555.COM
강랜머신후기 STC555.COM
에비앙카지노주소 룰렛전략 STC555.COM
서울카지노 STC555.COM
에비앙4U카지노주소 STC555.COM
강원랜드입장시간 STC555.COM
개츠비카지노주소 호게임 STC555.COM
슈퍼카지노 우리카지노주소 STC555.COM
카지노잘하는방법 STC555.COM
엠카지노 라스베가스슬롯머신 STC555.COM
에비앙카지노주소 강친 STC555.COM
실전카지노 STC555.COM
더카지노 카지노게임사이트 STC555.COM
인터넷온라인게임 STC555.COM
블랙잭카운팅방법 STC555.COM
라이브카지노게임 STC555.COM
엠카지노 STC555.COM
33카지노 카지노게임방법 STC555.COM
부산경마예상지 STC555.COM
바카라사이트주소 STC555.COM
엠카지노 정선카지노슬롯머신 STC555.COM
빅카지노주소 STC555.COM
더카지노 한게임포커머니시세 STC555.COM
대박카지노주소 카지노머신 STC555.COM
33카지노 카지노게임방법 STC555.COM
크레이지슬롯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스타클럽카지노 STC555.COM
대박카지노주소 카지노머신 STC555.COM
33카지노 카지노게임방법 STC555.COM
강원랜드호텔수영장 STC555.COM
룰렛돈따는방법 STC555.COM
해금카지노 STC555.COM
카지노게임방법 STC555.COM
엠카지노 정선카지노슬롯머신 STC555.COM
레드썬카지노주소 STC555.COM
인터넷룰렛 STC555.COM
삼삼카지노 STC555.COM
카지노사이트주소 STC555.COM
33카지노 STC555.COM

[ 시사 View 社說 ]

CNN과 BBC, 한국을 대… 입력 2021.1.17. [시사뷰타임즈] 미국과 영국이 어떤 나라들인지 기본적으로 ... 더보기

[한석현 칼럼 '횡설수설']

헌법재판소 재판관 잰위애게 "헌법재판소 판사들에게!" 한석현 글 <마귀의 역사를 물리쳐라> 2017. ;3. 10 2017, 3. 11일은... 더보기

[이명수 칼럼 '민초지후']

독도강탈용 대대적인 광란의 망나니 칼춤 옛말에 ‘피는 못 속인다’는 말이 있는데, 바로 쪽바리 일본에 해당되는 말이라 하겠다. ... 더보기

[오대환 칼럼 '사강정론직필']

어리석은 참으로 어리석은 정권 박근혜 정부가 이란이 미국의 금융제제로 한국에서 찾아가지 못한 3 조원의 돈을 못 찾아... 더보기

[홍정호 '정치인 분석']

조국 조국 정무직공무원, 대학교수출생1965년 4월 6일 (만 52세), 부산소속대통령비서실 민정수석,... 더보기

[윤미림 메타세콰이어]

아픔의 시간들 (49) - 방송을 떠나다 . . 아픔의 시간들- (49) . 방송을 떠나다 . 여권 받는 고통, 로맹 롤랑 전집 35 권 맨 뒷장마다... 더보기

[현영춘 칼럼 '세상잡설']

상식과 몰상식. 민주주의 국가에서(그 것이 민주주의 국가의 흔히..최고봉이라 일컬어지는 미국이라해도),... 더보기

[김재찬 칼럼 '단순무식']

아이들아 얼마나 무서웠니 ? 시사뷰 횐님들 그동안 안녕 하셨습니까 ! 오랫동안 글을 올리지 못하고 있다가 오늘 닉네... 더보기

[박근혜의 모든 것]

[세계의 지식인들 “박근혜 집권 반대, 유신독재의 회귀”] 교협, 58개국 552명 지식인 연대 서명 성명 발표 …박근혜 후보 집권 초국경적 파급력 클 것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