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vin Liptak] 맹점과 변절자들: 주로 백인만 쓰는 트럼프...그것의 역효과


 

입력 2020.6.19.

CNN 원문 2020.6.18.

 

[시사뷰타임즈] (CNN) 나라의 가장 강력한 배우 기용 감독 조차도 때로는 잘못 기용한다.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의 영화처럼 사람을 채용하는 전략이 위험하고 문제가 많은 것임을 이번 주에 벌어진 일련의 사건들 보다 더 잘 묘사해 주는 것은 없다. 거의 모두가 백인들인 트럼프의 사람들은 트럼프의 인종에 대한 사각지대를 바로 잡아 줄 수가 없었고, 한때 트럼프가 국가 안보에 적격이라며 뜨겁게도 따라다녔던 사람이 인기 폭발인 책 등의 형태 속에서 트럼프에게 총구를 겨누는 사람으로 바뀌었다.

 

그리고 한때 트럼프가 완벽한 대법원 판사처럼, 중추적 인물 채용이라며 찬사를 보냈던 사람이 이번주, 트럼프로 하여금 미국의 대법원이 날 좋아하지 않는지의 여부를 굼금해 하도록 만들면서 트럼프 행정부를 거스르는 결정을 내렸다.

 

오랫동안 자질 또는 포괄성이 아니라 오히려 본능과 기질이라는 모호한 개념을 위주로 해온, 트럼프의 누가 나라를 꾸려갈 것인가라는 선별 과정이 이제, -그가 거의 해본 적이 없는 다가올 유세 상의 유세 내용을 강제로 수정하는가 하면 아직 현 정부에 속한 또 다른 행정부 관계자가 트럼프가 백악관에 적합지 않다고 선포를 하면서- 철저히 검토 받을 일을 목전에 두게 됐다.

 

트럼프와 대화를 해온 한 사람에 따르면, 트럼프가 가장 좋아하는 취미들 중 하나는 자신의 백악관 요원들에 대한 불평을 친구들 앞에서 하는 것이며 최근에는 현재 자신을 위해 일하는 사람들이 자신의 정치적 입지를 더 좋게 만들기 위해 하는 일이 거의 없다는 불만을 늘어놓는다고 한다. 트럼프는 선거대책 관리자를 향해 폭발했고, 자신이 임명한 국방부 수장에 대해 지독히도 투덜거렸으며 고위 백악관 보좌관들에게 피해를 입히는 사항들이 누출된 것을 두고 호되게 질책했다고 이 문제를 잘 아는 사람들은 말한다.

 

트럼프의 첫 번째 임기말로 다가가고 있음에도, 트럼프의 채용 선택을 괴롭히며 트럼프에게 두통을 안겨 주는 이 문제들은 완화될 기미 조차 보이지 않는다. 그리고 자신을 위해 일할 사람을 결정하는 그의 방식을 내팽개칠 의도가 조금이라도 분명히 있는 것과는 거리가 멀다.

 

그렇게 하기는커녕, 트럼프는 자신의 오랜 시간 수행원이었던 사람을 백악관 최고 채용자 자리에 앉혀 놓으면서 극도의 충성심을 보이는 자들만 채용하라는 권한도 곁들여 주었다. 이러면서 트럼프는 전직 고위 관계자들이 공개적으로 트럼프가 부적합한 자라고 선포를 하자 그들을 향해 혹평을 퍼붓고 있다. 자기 자신이 연방 정부 최고 자리에 채용한 것이면서,

 

트럼프 행정부에 속해 있는 기나 긴 명단 속 관게자들이 트럼프 비난자로 등을 돌렸다.

 

이렇게 하는 사람들 중 가장 최근에 나온 사례가 바로 좐 볼튼인데 그의 저서 그 일이 일어났던 그 방이 트럼프가 정치적 이득을 보기 위해 미국의 대외정책을 이용한다는 일련의 주장을 지닌채 수요일에 폭발했다. ABC와 가진 한 면담 자리에서, 볼튼은 트럼프는 대통령이 된다는 것 자체가 부적합했다고 했다. 그후 트럼프는 볼튼을 오로지 전쟁 쪽으로 가길 원하는 불만 많고 따분한 바보라고 선언했다.

 

트럼프와 한때 그의 최고 고문과의 사이가 눈에 확 띄도록 깨진 것은, 만일 똑같은 일이 지난 2년에 걸쳐 사실상 일어나지 않았더라면, 더욱 충격적인 것이 됐을 것이다.

 

2주전, 한때 국방장관이었던 제임스 매티스가 성명을 내고 트럼프는 미국 국민들을 통합시키려 하지 않는 최초의 대통령이라고 하자, 트럼프는 매티스를 세계에서 가장 과장된 장군이라고 선포했다.

 

전 트럼프 백악관 비서실장이었던 좐 켈리 대장이 매티스의 견해를 지지하자, 트럼프는 켈리를 자신의 머리로는 생각할 수 없는 말이었다며 박살을 내버렸다. 한때 국무장관이었던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으로 있을 때도 트럼프를 멍청이라고 불렀던 것으로 알려져 있는- 은 트럼프가 말기의 멍청이라고 주장했다. 그리고 젶 세션스 -라셔(러시아)의 선거개입 문제 조사를 기피했다는 이유로 트럼프가 경멸하게 됐던- 는 트럼프가 절대로 정신적 수준이 안되는 자라고 했다.

 

이 모든 사람들이 애초에 트럼프가 기용했었던 사람들이라는 사실은 그의 사람 채용의 원칙의 변덕스런 속성을 묘사해 주는 것일 뿐인데, 전직 관게자들과 트럼프와 가까운 사람들은 이 원칙이 트럼프가 의존하는 몇 안 되는 핵심기준이라고 말하는 바:

 

-충성심: 트럼프는 이것에 대해 과거 비난한 적이 없음은 물론이고 사실상 어떤 정황에서라도 특히 TV에 나올 때, 자신을 방어해 줄 뜻이 있는 것이라고 정의해왔다. 전 수행원이었던 좐 맥킨티라는 새로운 고용수석을 통해, 백악관은 현재 현 정권직에 응모하는 자들에게 트럼프의 전략적인 말들 중에 어느 부분이 자신들에게 가장 호소력이 있었는지그리고 TV 상에서 트럼프에 대해 논평한 적이 한 번이라도 있는 지 등을 물어 본다.

 

-용모: 트럼프가 가장 자주 말했던 것으로, 많은 장군들을 포함하여, 행정부 사람들은 사진기 상으로 고급스럽고 존경스럽게 보여야 한다고 트럼프는 생각한다. 트럼프는 또한 자신이 생각할 때 남자 보좌관들의 머리 모양은 자산이 될 것이라고 평했고 백악관 코로나바이러스 대응 담당관 데보라 벍스 박사는 정보를 제시할 때 세련되게 보인다고 했다.

 

-친구들의 승인: 장차 채용 여부를 결정하기 위해 사람을 마주할 때 자신의 훌로리다 및 뉴 저지에 있는 사적 동아리들에서 응모자들을 탐색해 보는 것을 비롯하여 친구들의 승인이 있어야 한다. 자기 아내, 자식들 그리고 사위등의 의견도 트럼프가 채용 결정을 할 때 큰 영향을 미친다.

 

-기질: 전직 보좌관들의 말에 따르면, 이것은 트럼프가 끼어들지도 못하게 하며 장시간 동안 말을 할 때, 트럼프의 말을 경청할 뜻이 있는 것아냐를 의미한다고 한다. 


 

자주, 트럼프의 채용 공식은 남자들에다가 주로 백인을 채용하는 결과로 나타났는데, 채용자들이 트럼프 내부 동아리의 대다수를 형성하면서 정부에서 많은고위직을 채워나갔다. 그런데, 트럼프가 계속 되풀이 하여 알게됐듯, 이 남자들 중 많은 사람들은 -이 사람들 대부분은 수십년 동안 고위 공직에서 활동해 본 적도 없었고 어느 부처 상관이 되는 것이 익숙해지게 된 것- 기대와 그에 걸맞는 자기 고집적 자부심을 갖고 왔다.

 

자신의 저서에서 볼튼은, 트럼프와 그의 고위 보좌관들이 거듭거듭 자신에게 모종의 역량을 갖고 행정부에 합류해달라는 요청을 했었는데 이유는, 볼튼 자신이 경험이 없는 그들에게 보수적 신뢰감을 대여해 줄 수 있을 것이라고 그들이 생각했기 때문이었다고 했다.

 

그러나 과도기 동안에, 볼튼은, 트럼프의 채용 방식 뒤에서 동기부여를 해주는 것이 혼란스러웠었다고 말하면서, 트럼프의 채용 방식은 그 어떤 이념적 유형을 따르는 것도 없이 관습에 얽매이지 않으면서도 변덕적인 것이었다고 했다.

 

볼튼은 트럼프가 공통적이면서도 지속적인 속성 및 성과물을 구한게 있었던가? 명백하게 없고, 관측자들은 트럼프가 개인적 선별 과정에 적용하는 진정한 원칙은 무엇인가?”라고 물었어야 했다.“고 적고 있다. 그는 나중에 나라는 사람의 모습이 트럼프의 생각에 어떤 역하을 했다곤 진짜로 생각하지 않는다. 설령 그랬다면, 하느님이 이 나라를 돕는 것이다. 하지만, 매혹적인 여자들이 트럼프일 경우엔 다른 범주에 속하게 된다.“고 덧붙였다.

 

새로 채용될 가능성이 있는 사람들의 용모는 항상 트럼프의 결정에 큰 영향을 미치며 매티스에서부터 부통령 마잌 펜스에 이르기까지 그리고 지신이 지명한 대법원 판사 2명인 닐 고슄 및 브렛 캐버나에 이르기까지 트럼프는 중추적 역할 맡기기는 것의 장점을 공개적으로 말하며 호소했다.

 

트럽프가 배역을 줄 때 흑인들을 포함시키는 건 드문 일이지만, 흑인 수가 얼마 안 된다는 것이 현실 세계에서 그 결과물이 명백해졌다. 전국적으로 제도적인 인종차별주의 및 경찰 야만성에 대해 격렬한 항의가 있는 가운데, 트럼프는 미국 역사상 가장 최악의 인종차별주의자들의 폭력이 있었던 곳 중 하나인 털사 주에 가서 노예해방일(6.19)에 대한 집회 유세를 가질 계획을 잡았다. 노예해방일은 텍서스주에 노예로 있던 사람들이 에이브러햄 링컨 대통령이 노예해방령에 서명을 한 뒤 (차후 링컨의 남은 임기) 2년 동안 자유로울 것이라는 사살을 알아가고 있었던 역사적 기념일이다.

 

트럼프가 계획한 날짜와 장소는 국가적 인종차별에 대한 심판의 순간에 대해 거의 이치에도 맞지 않는 것이었다. 그러나 트럼프 보좌관 중 극소수 사람만이 어울리지 않는다는 것을 인식했거나 아니면 트럼프에게 문제를 기꺼이 제기하려 했다.

 

트럼프는 자신이 노예해방일을 유명하게 만들었다는 것으로 신뢰를 받을만하다고 주장한다.

 

수요일, 트럼프는 월스트릿저널지에 자신의 선거유세 궤도 상에 있어서의 그 날짜에 대해 사람들에게 조사를 해봤는데, 그 날짜가 뭘 의미하는지 아는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고 했다. 그는 마침내 그는 디 날짜의 중요성이 바로 자신 밑에 있는 보좌관들 중 한 명에게서가 아니라 흑인 첩보기관에서 비롯된 것임을 알게 됐다고 했다. 그는 나중에 집회를 하루 뒤로 잡았는데, 보기 드문 철수였다.

 

트럼프는 동언론에 난 뭔가 그럴 만한 일을 했다. 난 그것을 유명해 지게 만들었다. 난 노예해방일을 대단히 유명하게 만들었다. 이 날은 사실상 중요한 행사일이다. 중요한 때이다. 그러나 아무도 이 날에 대해 들어본 적이 없다.”면서 대단히 극소수의 사람들만 이 날에 대해 들어봤다. 사실상, 어린 아프리카계 미국인 접보 기관은 이날에 대해 알고 있었다. 난 아무 것도 몰랏던 정치적인 사람이다.”라고 했다.

 

백인 경찰관들의 손에 비무장 흑인들이 죽은 것을 둘러싼 시위들과 격렬한 항의에 대한 트럼프의 반응은 어느 정도 강조는 했지만, 그를 안내해 줄 흑인의 목소리들이 결여돼 있었다. 트럼프가 지하실이 방화를 당했던 교회 앞에서 성경책을 들고 사진을 찍어달라고 했을 때, 그를 둘러싸고 있는 사람들은 백인 보좌관들 뿐이었으며 나중에 백악관 관게자들 몇 명만 인식되도록 했던 그 사진은 실수한 것이었다.

 

트럼프에게도 백악관이 내놓을 글과 정책을 공들여 다듬는 흑인 보좌관들이 일부 있는 건 사실이고, 그 중엔 국내 정책 고문인 자론 스미스와 주거 및 도시개발 담당인 벤 칼슨도 포함된다. 벤 칼슨은 이번 주에 자신은 트럼프에게 애국가가 울려퍼질 때 왜 일부 전문적 운동선수들이 무릎을 꿇는지 그 이유에 대해 트럼프를 교육시키고 있었다고 했다.

 

그러나 항의시위들이 미국 전역에서 터지면서, 트럼프의 고문들 중 많은 사람들은 왜 사람들이 속이 뒤접어져 있는지 이해하게 할 만한 흑인들의 목소리를 트럼프가 듣고 있지 않았다는 사실을 인정했다. 그리고 트럼프와 가장 가가운 백인 보좌관들이 인종차별주의에 대해 흑인 친구들의 경험을 간접적으로 전달받긴 했지만, 트럼프가 이 문제를 토의하기 위해 공식적으로 아프리카계 흑인들과의 회의를 소집하기까지는 일주일 이상 걸렸었다.

 

상원에서 유일한 흑인 공화당 의원이자 트럼프의 협조자인 팀 스캇 의원은 이번주 CBS트럼프의 내부 동아리에서 계획을 잡는 사람들이 오클라호마 주 털사에서의 619일에 대해 그리고 폭도들과 경주라도 할 생각을 해봤을 것이라는 확신은 없다. 역사적으로 검토를 해보지 않는 한, 사람들은 그러한 점들이 연결돼 있다는 것을 아마 모를 것이다.”라고 했다. 그는 그러나 내가 항상 말해왔듯, 워싱튼에 있는 우리 직원들은 믿기 힘들 정도로 다양한 직원들이기에, 그 직원들의 다양함이 일부 위기를 피해가도록 우리를 돕는다.”고 했다.

  

 

Blindspots and turncoats: How Trump's mostly white casting has backfired

 

Analysis by Kevin Liptak, CNN

Updated 2222 GMT (0622 HKT) June 18, 2020

 

(CNN)Even the nation's most powerful casting director sometimes gets it wrong.

 

No series of events has better illustrated the pitfalls of President Donald Trump's cinematic staffing strategy than what has happened this week, when the President's nearly all-white staff couldn't rectify his blindspots on race and the man Trump once hotly pursued as a national security "get" turned on him in blockbuster fashion.

 

And the man Trump once hailed as "central casting, like the perfect Supreme Court judge" ruled against his administration this week, prompting the President to wonder whether the highest court in the land "doesn't like me."

 

Long driven by instinct and a vague notion of "chemistry" rather than qualifications or diversity, Trump's selection process for who is running the country is now facing scrutiny after he was forced to make a rare course correction on the date of his upcoming rally and defend himself against yet another former administration official who has declared him unsuitable for office.

 

One of the President's favorite pastimes is complaining about his staff to friends and he has griped recently that those working for him currently are doing little to improve his political standing, according to a person who has spoken to him. He has erupted at his campaign manager, grumbled bitterly about his Pentagon chief and upbraided senior White House aides over damaging leaks, people familiar with the matter say.

 

Yet as he nears the end of his first term, the issues which have plagued Trump's hiring choices and caused him persistent headaches don't show any signs of abating. And it's far from clear he has any intention of abandoning his method for choosing who works for him.

 

Instead, Trump has installed his longtime body man in the top hiring role at the White House with a mandate to hire only those who demonstrate the utmost loyalty. And he has lashed out at former senior officials -- who he himself hired for the federal government's top positions -- after they very publicly declared him unfit.

 

The long list of Trump administration officials turned critics

 

The latest was Bolton, whose book "The Room Where it Happened" exploded Wednesday with a series of allegations that Trump attempted to leverage American foreign policy for political gain. In an interview with ABC News, Bolton said Trump wasn't suited to being president. Trump later declared Bolton a "disgruntled boring fool who only wanted to go to war." 

 

The splashy breakup between Trump and his onetime top adviser would have been made more stunning if virtually the same thing hadn't happened repeatedly over the past two years.

 

Two weeks ago, when onetime Defense Secretary James Mattis said in a statement Trump was "the first president in my lifetime who does not try to unite the American people," Trump declared him the "world's most overrated general."

 

After Gen. John Kelly, Trump's former chief of staff, backed up Mattis' views, Trump wrote him off as "way over his head." Onetime Secretary of State Rex Tillerson, who reportedly called Trump a "moron" when he was still working for him, is "dumb as a rock," Trump has claimed. And Jeff Sessions, the attorney general Trump came to despise for his recusal from the Russia investigation, was never "mentally qualified."

 

That Trump hired all of those men in the first place only illustrates the hot-and-cold nature of his staffing principles, which former officials and people close to the President say relies on a few key criteria:

 

-Loyalty, which Trump has defined not only as an absence of past criticism but also a willingness to defend him in virtually any circumstance, preferably on television. Through its new hiring chief, former body man John McEntee, the White House is now asking job applicants questions such as what part of Trump's campaign message "most appealed" to them and whether they've ever commented on Trump on television.

 

-Look, which for Trump has most often meant what an administration might look like on camera, including a spate of generals, which he believed looked distinguished. Trump has also commented on male aides' hair when he believes it to be an asset and has said the White House coronavirus response coordinator, Dr. Deborah Birx, appears sophisticated when presenting information.

 

-Approval from friends, including those he surveys at his private clubs in Florida and New Jersey when faced with a forthcoming hiring choice. The opinion of his wife, children and son-in-law have also weighed heavily in Trump's hiring decisions.

 

-Chemistry, which according to former aides sometimes means a willingness to listen to Trump speak at length without interrupting too much.

 

More often than not, the result of the formula has been the hiring of men, mostly white, who form the majority of Trump's inner-circle and fill many senior roles in government. But as Trump has learned again and again, many of those men -- most of whom haven't acted in staff positions for decades and have become accustomed to being the boss -- come with expectations and egos to match.

 

In his book, Bolton describes Trump and his top aides repeatedly asking him to join the administration in some capacity because, they believed, he might lend conservative credibility to an otherwise inexperienced team.

 

But during the transition, Bolton describes being confused at the driving motivations behind Trump's hiring, which he calls "unconventional and erratic" without following any ideological pattern.

 

"Were there common, consistent attributes and accomplishments Trump sought? Obviously not, and observers should have asked: What is the real principle governing Trump's personnel-selection process?" Bolton writes, adding later on: "I don't really believe my looks played a role in Trump's thinking. And if they did, God help the country. Attractive women, however, fall into a different category when it comes to Trump."

 

Potential hires' appearances have always weighed heavily on Trump's decisions and he has been open about touting the "central casting" appeal of everyone from Mattis to Vice President Mike Pence to his two Supreme Court nominees, Neil Gorsuch and Brett Kavanaugh.

 

Yet Trump's casting has rarely included black people, a shortfall whose real-world consequences became obvious this week. Amid coast-to-coast outcry on systemic racism and police brutality, Trump scheduled a campaign rally in Tulsa, the site of some of the worst racist violence in American history, on Juneteenth, the historic anniversary of enslaved people in Texas learning they were free two years after President Abraham Lincoln signed the Emancipation Proclamation.

 

It was a date and place that made little sense at a moment of national racial reckoning. But few members of Trump's staff recognized the discordance, or were willing to raise the issue with him.

 

Trump claims he deserves credit for making Juneteenth 'very famous'

 

Speaking to The Wall Street Journal on Wednesday, Trump said he surveyed people in his orbit about the date and found no one who knew what it meant. He said he finally learned of its significance not from one of his own aides but from a black Secret Service agent. He later moved the rally by a day, a rare retreat.

 

"I did something good. I made it famous. I made Juneteenth very famous. It's actually an important event, it's an important time. But nobody had heard of it," Trump told the newspaper. "Very few people have heard of it. Actually, a young African-American Secret Service agent knew what it was. I had political people who had no idea."

 

Trump's response to protests and outcry surrounding the deaths of unarmed black people at the hands of white police officers has highlighted, for some, the lack of black voices who are able to guide him. When Trump posed with a bible in front of a church whose basement had been set on fire, he was surrounded only by white advisers, a picture that several White House officials later privately acknowledged was a mistake.

 

Trump does have some black aides that are involved in crafting the White House's message and policies, including domestic policy adviser Ja'Ron Smith and Housing and Urban Development Secretary Ben Carson, who this week said he was working to educate Trump on the reasons why some professional athletes kneel during the national anthem.

 

But as protests broke out across the country, many of Trump's advisers privately acknowledged he wasn't hearing from enough black voices to understand why people were upset. And while some of his closest white aides relayed second-hand their black friends' experiences with racism, it took more than a week for Trump to convene a formal meeting with African Americans to discuss the issues at hand.

 

"I'm not sure that the planners on his inner circle team thought about June 19, Tulsa, Oklahoma, and race riots. Unless you're doing a historical check, you probably don't get those dots connected," Sen. Tim Scott, the only black Republican in the Senate and an ally of Trump's, said this week on CBS. "But I have always said, my staff in Washington is an incredibly diverse staff, and diversity on our staffs helps us avoid some of the pitfalls."

 

[기사/사진; CNN]



Comment



밤툰 - 100% 무료웹툰
카지노전략 STC555.COM
F1카지노 카지노슬롯머신 STC555.COM
카지노머신 STC555.COM
다빈치카지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카지노랜드주소 STC555.COM
경마게임 STC555.COM
리조트하이게이밍카지노 STC555.COM
더카지노 카지노게임사이트 STC555.COM
신촌카지노바 STC555.COM
한게임포커머니시세 STC555.COM
트럼프카지노 인터넷카지노 STC555.COM
트럼프카지노 인터넷카지노 STC555.COM
카지노잘하는법 STC555.COM
더카지노주소 STC555.COM
트럼프카지노 인터넷카지노 STC555.COM
슈퍼카지노주소 사설카지노 STC555.COM
비비카지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더카지노주소 카지노노하우 STC555.COM
카지노게임설명 STC555.COM
썬시티카지노 STC555.COM
경마왕사이트주소 STC555.COM
무료슬롯머신777 STC555.COM
강랜머신후기 STC555.COM
에비앙카지노주소 룰렛전략 STC555.COM
서울카지노 STC555.COM
에비앙4U카지노주소 STC555.COM
강원랜드입장시간 STC555.COM
개츠비카지노주소 호게임 STC555.COM
슈퍼카지노 우리카지노주소 STC555.COM
카지노잘하는방법 STC555.COM
엠카지노 라스베가스슬롯머신 STC555.COM
에비앙카지노주소 강친 STC555.COM
실전카지노 STC555.COM
더카지노 카지노게임사이트 STC555.COM
인터넷온라인게임 STC555.COM
블랙잭카운팅방법 STC555.COM
라이브카지노게임 STC555.COM
엠카지노 STC555.COM
33카지노 카지노게임방법 STC555.COM
부산경마예상지 STC555.COM
바카라사이트주소 STC555.COM
엠카지노 정선카지노슬롯머신 STC555.COM
빅카지노주소 STC555.COM
더카지노 한게임포커머니시세 STC555.COM
대박카지노주소 카지노머신 STC555.COM
33카지노 카지노게임방법 STC555.COM
크레이지슬롯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스타클럽카지노 STC555.COM
대박카지노주소 카지노머신 STC555.COM
33카지노 카지노게임방법 STC555.COM
강원랜드호텔수영장 STC555.COM
룰렛돈따는방법 STC555.COM
해금카지노 STC555.COM
카지노게임방법 STC555.COM
엠카지노 정선카지노슬롯머신 STC555.COM
레드썬카지노주소 STC555.COM
인터넷룰렛 STC555.COM
삼삼카지노 STC555.COM
카지노사이트주소 STC555.COM
33카지노 STC555.COM

[ 시사 View 社說 ]

CNN과 BBC, 한국을 대… 입력 2021.1.17. [시사뷰타임즈] 미국과 영국이 어떤 나라들인지 기본적으로 ... 더보기

[한석현 칼럼 '횡설수설']

헌법재판소 재판관 잰위애게 "헌법재판소 판사들에게!" 한석현 글 <마귀의 역사를 물리쳐라> 2017. ;3. 10 2017, 3. 11일은... 더보기

[이명수 칼럼 '민초지후']

독도강탈용 대대적인 광란의 망나니 칼춤 옛말에 ‘피는 못 속인다’는 말이 있는데, 바로 쪽바리 일본에 해당되는 말이라 하겠다. ... 더보기

[오대환 칼럼 '사강정론직필']

어리석은 참으로 어리석은 정권 박근혜 정부가 이란이 미국의 금융제제로 한국에서 찾아가지 못한 3 조원의 돈을 못 찾아... 더보기

[홍정호 '정치인 분석']

조국 조국 정무직공무원, 대학교수출생1965년 4월 6일 (만 52세), 부산소속대통령비서실 민정수석,... 더보기

[윤미림 메타세콰이어]

아픔의 시간들 (49) - 방송을 떠나다 . . 아픔의 시간들- (49) . 방송을 떠나다 . 여권 받는 고통, 로맹 롤랑 전집 35 권 맨 뒷장마다... 더보기

[현영춘 칼럼 '세상잡설']

상식과 몰상식. 민주주의 국가에서(그 것이 민주주의 국가의 흔히..최고봉이라 일컬어지는 미국이라해도),... 더보기

[김재찬 칼럼 '단순무식']

아이들아 얼마나 무서웠니 ? 시사뷰 횐님들 그동안 안녕 하셨습니까 ! 오랫동안 글을 올리지 못하고 있다가 오늘 닉네... 더보기

[박근혜의 모든 것]

[세계의 지식인들 “박근혜 집권 반대, 유신독재의 회귀”] 교협, 58개국 552명 지식인 연대 서명 성명 발표 …박근혜 후보 집권 초국경적 파급력 클 것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