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인이 수표 바꾸려면, 가짜라고 911 신고부터 하는 美 일부 은행원



입력 2020.7.3.

CBB 원문 2020.7.2.

 

인종차별적인 비방 차원에서 911에 신고를 하고, 갖고 온 수표를 현금으로 바꾸어 주질 않는다. 이것이 일부 흑인 은행 고객들에 대한 현실이다

 

[시사뷰타임즈] 전기 회사에서서 새로운 일 자릴 얻어 첫 봉급인 수표를 손에 쥐고 폴 매카운스가 오하이오 은행으로 걸어 들어 갔다. 그러나 1천 달러 정도 되는 수표를 현찰로 바꾸어 주는 대신 은행원은 911에 신고를 해버렸다.

 

그는 브루클린에 있는 헌팅튼 은행 지점에서 빈 손으로 걸어 나왔는데, 밖에서 기다리고 있던 한 경찰관이 그에게 수갑을 채우고 순찰차 뒤에 넣었다.

 

여기 손님이 하나 있는데요, 사실 우리 고객이 아닙니다. 수표를 현금으로 바꾸려고 하는데, 이 수표가 가짭니다. 우리 은행 기록과 맞지를 않습니다.” 한 은행 종업원이 911 녹음되고 있는 신고 전화에서 한 말을 CNN이 입수했다.

 

많은 아프리카게 흑인들에게 있어서, 201812월에 맥카운스에게 일어난 일은 흔한 경험이다. 흑인들이 은행 업무를 보는 동안 아프리카 계 흑인들이 매일 하는 모든 일들에 대해 경찰에 신고가 접수되는 사람들의 목록은 늘어만 간다.

 

이런 일들이 얼마나 만연하고 있는 것인지 알 수 있는 자료는 전재하는 것이 전혀 없지만, 이러한 사례들이 최근 여러 해 동안 신문의 머릿 기사를 차지하곤 해왔다. 훌로이더 민권 변호사 예체스켈 로달은 자신은 자신들의 고객이 한 은행을 상대로 2년 전에 소송을 건 뒤로 전국적으로 흑인들에게서 전화를 받는다. 어떤 사건들은 은행들과 소송이나 자적인 타결로 끝이 나지만, 더 많은 사건들은 뒷 탈이 없이 크고 작은 일들이 금융 제도 속에서 일어난다고 그는 말했다.

 

맥카운스의 경우에, 해당 은행의 임원은 은행원에게 그 수표를 화긴해 보라고까지 할 수가 없었고, 의정서에 따라 신원확인 및 지문 등 두 가지를 내놓았다.

 

마침내, 경찰은 은행직원에게 연락을 하여 이 수표가 유효한 것임을 확인하고는 맥카운스를 풀어 주었다. 은행은 사과하면서, 가짜 수표를 비롯한 일련의 사건들을 겪은 후라 직원들이 극도로 경계하는상태가 돼있었다고 했다. 맥카운스는 나중에 이 수표를 다른 헌팅튼 지점에서 아무 문제도 없이 현찰로 바꾸었다.

 

이건 대단히 부끄러운 일이었다.”고 당시 맥카운스는 말하면서 전화를 건 사람 -그 관리인, 그 은행직원- 그 누가 신고 전화를 했건 간에, 난 마치 그들이 재판을 하고 있었던 것처럼 느낀다.”고 했다.

 

그 지점 관리인은 맥카운스를 상대로 인종차별적으로 아무렇게나 말을 한 것이었다.

 

여러 금융기관에서의 인종차별적인 신상정보 수집은 흔히 일어나는 일이지만, 대개의 사람들은 그것을 신고하거나 소송을 하는 일이 드문데, 이유는 이러한 사례들은 입증하기가 힘들기 때문이라고 변호사들은 말했다. 다른 사람들은 예금을 그냥 하거나 수표를 현금으로 바꾼 뒤 다른 곳으로 간다.

 

그러나 조즈 훌로이드가 죽임을 당한 이해 제도적인 인종차별주의에 대한 비난이 증가일로에 있는 상태에서, 많은 흑인들은 자신들이 은행에서 당한 일을 서로 나누고 있다. 훌로리다 변호사이자 사업자인 벤드릭 왓슨은 웰스 화고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하면서, 이 은행의 한 관리인이 계좌 개설을 해주려 하는 동안 인종차별적으로 성의 없이 말한다며 고소했다.

 

왓슨은 이 은행에 당좌에금 계좌를 갖고 있었으며, 지난해 4월 자신의 변호인 회사용 계좌를 개서하려고 근처 탬퍼 지점에 있었다. 은행원이 기업 기록들을 살펴보는 동안, 왓슨은 자신에게 사업자 명이 있는 기록이 있음을 발견하고는 질문을 시작했다.

 

그는 그 은행 사람들에 내게 사업체가 하나 있다는 것을 거의 믿지 못하는 것 같았다.”고 했다.

 

은행 직원이 지점장을 불러왔고 그 지점장은 자신의 컴퓨터에서 왓슨에 대한 정보를 파악하기 시작했다. 그러더니 그 지점장은 느닷없이 왓슨을 깜둥이라고 불렀다.

 

내 입이 말 그대로 완전 벌어졌고, 겁먹었다고 말했다. 그가 진짜로 그럴게 말한 걸까?’라고 왓슨은 말하면서 난 의자 뒤로 깊이 앉았다. 그는 말을 시작했다. 그가 나를 겁주기 시작했는데, 설명하기가 어렵다.”

 

그 은행 지점장은 사과하면서, 그런 의미로 한 말은 아니고 혀가 발을 잘못한 것이라고 하더라고 왓슨이 말했다. 왓슨은 즉시 자신의 물건들을 챙겨가지고는 자신의 차로 달려갔다.

 

은행에 갈 때, 밤심하지 마십시오. 인종차별적 말로 불리는 것을 예상할 수는 없는 노릇이므로.”

 

벤드릭 왓슨

 

은행에 갈 때, 밤심하지 마십시오. 인종차별적 말로 불리는 것을 예상할 수는 없는 노릇이므로.”라고 왓슨은 말하면서 난 이 은행 고객이었다. 난 이 은행에 다녔었다. 이 상황이 나를 물리적으로 아프게 한다.”

 

왓슨은 은행들이 자기들의 흑인 소규모 사업자들과의 관계를 개선하는데 도움이 되길 바라면서 자신의 사례에 관심들을 갖기를 원한다고 했다.

 

이 사건 직후, 그의 변호사 로달은 그 은행에 왓슨을 위해 전화를 했다. 지점장은 왓슨에게 편지를 써서 사과를 하면서 그 사건은 받아들일 수 없는 것이었다고 했다.

 

신경을 긁는 용어를 내뱉은 것이 비의도적인 것 같다고 할지라도, 우린 그 말이 고객을 불편하게 만든 것이라고 이해한다. 여러 가지 그럴 만한 이유로.”라고 지점장이 쓴 편지를 보달이 CNN에 제공했다. “웰스 화고는 그런 류의 언어는 어떤 상황에서라도 참지를 못한다. 그리고 우린 전 지점장에대해 수정적인 조치를 이미 취했다.”

 

CNN에 보낸 성명서에서 웰스 화고는 은행 자체가 그를 해고하려고 준비하자 지점장이 사퇴했으며 재고용은 불가능하다고 했다.

 

우린 대단히 최송스럽고 끔찍한 경험을 했을 그 사람에게 깊이 사과드린다.” 고 성명서는 말하면서 웰스 화고는 그 어떤 류의 차별도 용인하지 못한다. 우린 우리의 고객들과 종업원들에 관한 모든 차별적 주장을 진지하게 살피고 있으며 그런 것들을 다룰 조치를 취할 것이다.”


수표로 예금하겠다는 걸 거절한 은행원

 

미쉬건 주 주민 손토어 타머스는 최근 자신의 수표로 예금하겠다는 것을 한 은행원이 거부 한 뒤 걸었던 인종차별적인 소송에 대해 은행화 합의를 봤다.

 

1, 타머스는 예금 계좌 개설을 위해 리보니아에 있는 TCF 은행에 가서 자신의 전진 고용주에 대한 인종차별 소송 사례 합의금으로 받은 수표를 예금하려한 것이었다. 그에겐 당좌예금 계좌가 그 은행에 있었다.

 

한 은행 종업원이 그에게 이 돈 어디서 난 것이냐고 묻더니, 가짜 수표로 에금을 하려한다며 경찰에 신고를 해버렸다고 소송장에는 써있다. 경찰관 4명이 왔고 그에게 질문을 했다.

 

그의 변호사 데보라 고든은 뭔가 다른 일이 이곳에서 진행 중이었다고 그 당시 말하면서 그리고 내 생각엔 오로지 한가지 일만 있었던 바: 흑인인데 은행업무를 보려한다는 것.”이다.

 

손토어는 다른 은행으로 갔고, 그곳에서 계좌를 개설하고는 자신의 수표를 아무런 문제도 없이 예금했다. 그 당시 CNN에 보낸 성명서에서 은행은 사과했다.

 

현지 경찰이 연루되지 말았어야 했다. 우린 인종차별주의 및 그 어떤 류의 차별이라도 강력 비난한다.”고 하면서 우린 많은 돈 예금, 현찰로 바꾸려는 요총 그리고 이번 사건 등에 관한 가외의 사전 주의 조치를 취할 것이며, 우린 그 수표들을 인증할 수 없었다.”고 했다.

 

소송 제기에 이어, 그는 그 이후로 TCF 이사회 의장 개리 토고우도 만났다.

 

그는 자신들의 이번에 일어난 이 사건은 불행스런 오류이며 은행의 업무처리 방식이 반영되지 못한 것이라는 확약으로 편안하게 느낀다.”고 고든은 CNN에 말했다.

 

수정이 어려운 법

 

미니어폴리스에서 경찰관에 의해 조즈 훌로이드가 죽임을 당한 것과 정의를 위한 요구 그리고 기업의 책임, 은행들이 인종차별적 신원확인 하는 것에 대한 촉구가 늘고 있다.

 

인종적 차별은 법에 의존하는 것이 제한된 상황에서 여러 해 동안 은행에서 일어나왔다고 법 전문가들은 말했다.

 

1964년의 시민권리법은 극장, 식당 그리고 호텔에서의 차별이 법을 위배하는 것이라고 했지만, 은행에 대해선 말이 없고, 이렇기에 금융기관에서 자별적 신원조회를 당한 사람들이 연밥법정에서의 소송에서 이기기가 힘들다고 시민권리 변호사인 고든은 말한다.

 

고든은 이 법은 아프리카계 흑인들이 점심 때 일인용 일련의 좌석에 앉는 것, 모텔에 북거나 영화관에 가는 것이 허용되지 않는 것을 다루고 있던 시민권 운동이 한창일 때 쓰인 것이라고 하면서 ”1964법은 대중들의 눈으로 볼 때 매우 커보였던 이런 위반 사례들 만을 다루려던 것이다. 이 법은 수정될 필요가 있지만 그렇게 될 지는 의문이다.’라고 했다.

 

일부 주들은 이 빈구멍을 다룰 조치들을 통과시켰다. 미쉬건 주에선, 시민법이 1976년 통과됐는데 거의 모든 것을 포괄한다고 고든은 덧붙였다.

 

일부 은행들은 소수민족들을 환영하는 환경을 확실히 하는 노력을 하겠다고 약속하고 있다.

 

미니어폴리스에 본사를 둔 회사로서, 우린 당시 우리가 어떻게 이토록 사회적으로나 금융적으로나 제도적인 불평등 -계속 비극이 재발되는데 기여하는- 변화가 확실히 보장되도록 도울 수 있을 것인지에 대해 여러 질문을 했었었다고 미국 은행 다양성 수석 위원 그렉 카닝햄은 말한다.

 

그는 큰 회사 및 그 회사들 대표는 흑인이 소유하고 있는 사업체들과 의미있는 관계를 펼펴나가야 한다고 촉구하면서 제도적 인종차별주의를 적극적으로 비방한다.

 

웰스 화고는 흑인들의 사업체를 지원하여 확실히 회사가 다양해 지도록 하고 또 의미깊은 변화를 낳을 노력을 포함하는 등 일련의 변화에 전념하겠다고 했다.

 

휄스 화고 최고 경영자인 잘리 쉬앞은 지난 달 모든 관리자들이 오늘날이 난제들을 잡도록 세부적으로 설계된 새로운 삶 및 상호작용 프로그램에 참여할 것이 요구된다고 하면서 이것은 이 난제에 부적절한 현행 표준화 훈련을 훨씬 넘어선 채로 진행될 것.”이라고 했다.

 

이 은행은 상기의 사건들을 종업원들을 훈련시키고 더 나은 봉사를 확실히 할 수 있는데 쓰겠다고 약속했다. 

 

우리가 각각의 고객들과의 상호작용 및 우리 직원들과의 그것에 대한 가장 유용하고 가치있는 접근법은 이들로부터 배우면서 우리의 정책, 절차를 계속해 나가면서 우리가 상호 작용하는 모든 고객 및 비고객들에 대한 공평함 및 평등함 지원 훈련을 하는 것이다.”라고 이 은행은 말했다.

 

TCF는 직원들을 위한 의무적이로 무의식적인 편견 훈련 방침을 내놓으면서 모든 고객들에게 똑같은 대우를 확실히 하기 위해 당행의 정책들 및 절차들을 살피고 있다고 이 은행의 고위 부총재이자 기업소통부장인 랜디 버니스는 말했다.

 

그러나 사업체들이 훌로이드 죽임의 여파 속에 은행들의 제반 정책을 냉혹한 눈으로 보고 있기에, 일부 은행 대표들은 소수 민족들과 신뢰관계를 구축하려면 더 많은 일이 행해져야 할 필요가 있다는 사실을 시인한다.




 A 911 call, a racial slur, a refusal to cash a check. This is what it's like for some Black bank customers

 

By Faith Karimi, CNN

Updated 1441 GMT (2241 HKT) July 2, 2020

 

(CNN)Paul McCowns walked into an Ohio bank clutching his first paycheck from a new job at an electric company. But instead of cashing the check worth about $1,000, the teller called 911.

 

As he walked out of the Huntington Bank branch in Brooklyn empty-handed, an officer waiting outside handcuffed him and put him in the back of a police cruiser.

 

"I have a customer here -- he's not our customer, actually. He's trying to cash a check and the check is fraudulent. It does not match our records," a bank employee says on a recording of the 911 call obtained by CNN.

 

For many African Americans, what happened to McCowns in December 2018 is a common experience. Banking while Black is another entry in an ever growing list of people calling the police on African Americans doing everyday things.

 

No data exists on how prevalent the issue is but such cases have made headlines in recent years. Florida civil rights attorney Yechezkel Rodal said he gets calls from Black people all over the nation after his client sued a bank two years ago. Some incidents end in lawsuits or private settlements with the banks -- but many more occur in financial institutions big and small with no repercussions, he said.

 

In McCowns case, while the bank's staff could not reach his employer to verify the check, he followed protocol and provided two forms of identification and a fingerprint.

 

The police finally reached his employer and confirmed the check was valid, and let him go. The bank apologized, saying its tellers were being "hyper-vigilant" after a series of incidents involving fraudulent checks. He later cashed his check at a different Huntington branch with no incidents.

 

"It was highly embarrassing," McCowns said at the time. "The person who made that phone call that manager, that teller whoever made that phone call, I feel as though they were judging."

 

A branch manager used a racial slur against him

 

Racial profiling in financial institutions happens often, but most people rarely report it or file lawsuits because such cases are difficult to prove, lawyers said. Others just make their deposits or cash their checks and move on.

 

But with the growing outcry against systemic racism since the killing of George Floyd, more Black people are sharing their banking experiences. Last month, Florida lawyer and businessman Benndrick Watson filed a lawsuit against Wells Fargo, accusing a bank manager of using a racial slur while he was trying to open an account.

 

Watson had a personal checking account at the bank, and was at a branch near Tampa to open a business account for his law firm in April last year. While the banker was searching through corporate records, Watson told CNN, he discovered that he owned a record label business and started asking questions.

 

"It's almost like they didn't believe I had a business," he said.

 

The teller brought in a branch manager who started going through Watson's information on his computer. Then the manager suddenly called him a N***er.

 

"My jaw just literally dropped -- I was scared, I said, 'did he really say that?'" Watson said. "I sat back. He started talking. He started scaring me. It was hard to explain."

 

The branch manager apologized, saying he did not mean it and describing it as "a slip of the tongue," Watson said. He quickly gathered his things and rushed to his car.

 

"When you go to the bank, your guard is down. You don't expect to be called a racist word"

 

Benndrick Watson

 

"When you go to the bank, your guard is down. You don't expect to be called a racist word," Watson said. "I was a customer in this bank. I had been to this bank. It physically hurt."

 

Watson said he wants to bring awareness to his case with the hope that it'll help banks improve their relationships with Black small business owners.

 

Shortly after the incident, his attorney Rodal reached out to the bank on behalf of his client. The regional manager wrote a letter to Watson apologizing and describing the incident as unacceptable.

 

"Even though it seems the utterance of the offensive term was unintentional, we understand that it made your client uncomfortable, and for good reason," the regional manager wrote in the letter provided to CNN by Rodal. "Wells Fargo does not tolerate that kind of language, under any circumstances, and we have taken corrective action against the former branch manager."

 

In a statement to CNN, Wells Fargo said the branch manager resigned as the bank was preparing to fire him and is not eligible for rehire.

 

"We are very sorry and deeply apologize to him for what must have been a horrible experience," the statement said. "Wells Fargo does not tolerate discrimination of any kind. We look into all allegations of discrimination regarding our customers and employees very seriously and take action to address them."

 

A teller refused to deposit his check

 

Michigan resident Sauntore Thomas recently reached an agreement with a bank over a racial discrimination lawsuit he filed this year after a teller refused to deposit his checks.

 

In January, he'd gone to a TCF Bank branch in Livonia to open a savings account and deposit checks from a settlement in a racial discrimination case against his former employer. He had a checking account at the bank.

 

A bank employee asked how he got the money, and called the police to report that he was attempting to deposit fraudulent checks, the lawsuit said. Four police officers arrived and questioned him.

 

"Something else was afoot here," his attorney, Deborah Gordon, said at the time. "And in my opinion there's only one thing: banking while Black."

 

Sauntore went to a different bank, opened an account and deposited his checks without any issues. In a statement to CNN at the time, the bank apologized.

 

"Local police should not have been involved. We strongly condemn racism and discrimination of any kind," it said. "We take extra precautions involving large deposits and requests for cash and in this case, we were unable to validate the checks."

 

Following the filing of the lawsuit, he has since had a meeting with TCF board chairman Gary Torgow.

 

"He feels comfortable with their assurances that the incident that occurred was an unfortunate mistake and is not reflective of the way the bank does business," Gordon told CNN.

 

The law makes it difficult to seek redress

 

Since Floyd's killing by a police officer in Minneapolis and demands for justice and corporate accountability, there are growing calls for banks to address racial profiling.

 

Racial discrimination has happened at banks for years with limited legal recourse, legal experts said.

 

The Civil Rights Act of 1964 outlawed discrimination in businesses such as theaters, restaurants and hotels but banks are not on the list, which makes it hard for people profiled in financial institutions to win lawsuits in federal court, according to Gordon, a civil rights attorney.

 

"This act was written in the middle of the Civil Rights Movement when African Americans were dealing with being unable to sit at a lunch counter, stay in a motel or go to a movie," Gordon said. "The 1964 act sought to address only these violations that were very much in the public eye. The act needs to be amended but I doubt that it will be."

 

Some states have passed measures that address the loopholes. In Michigan, a Civil Rights Act passed in 1976 covers most everything, Gordon added.

 

Some banks are pledging to make efforts to ensure a welcoming environment for minorities.

 

The Civil Rights Act of 1964 outlawed discrimination in some businesses but banks are not on the list

 

"As a company based in Minneapolis, we asked questions at the time about how we could help enact changes to the systemic inequities, socially and financially, that have contributed to what was a recurring tragedy," US Bank Chief Diversity Officer Greg Cunningham said.

 

He urged large companies and their leaders to develop meaningful relationships with Black-owned businesses and actively denounce systemic racism.

 

Wells Fargo said it's committed to a series of changes including supporting Black businesses to ensure the company's diversity and inclusion efforts lead to meaningful change.

 

"All managers will be required to participate in a new live and interactive program specifically designed to tackle today's challenges," Wells Fargo CEO Charlie Scharf said last month. "This will go well beyond the current standardized training that is inadequate to the challenge."

 

The bank has pledged to use such incidents to train employees and ensure better services.

 

"The most useful and valuable approach we can take with each customer interaction and our employees is to learn from them and continue to make sure our policies, processes and training support fairness and equity for every customer or noncustomer we interact with," it said.

 

TCF has rolled out mandatory unconscious bias training for employees and conducted a review of its policies and procedures to ensure equal treatment of all customers, said Randi Berris, a senior vice president and director of corporate communications at the bank.

 

But as businesses take a hard look at their policies in the wake of Floyd's killing, some bank leaders admit more work needs to be done to build trust with minorities.

 

[기사/사진: CNN]



Comment



밤툰 - 100% 무료웹툰
카지노전략 STC555.COM
F1카지노 카지노슬롯머신 STC555.COM
카지노머신 STC555.COM
다빈치카지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카지노랜드주소 STC555.COM
경마게임 STC555.COM
리조트하이게이밍카지노 STC555.COM
더카지노 카지노게임사이트 STC555.COM
신촌카지노바 STC555.COM
한게임포커머니시세 STC555.COM
트럼프카지노 인터넷카지노 STC555.COM
트럼프카지노 인터넷카지노 STC555.COM
카지노잘하는법 STC555.COM
더카지노주소 STC555.COM
트럼프카지노 인터넷카지노 STC555.COM
슈퍼카지노주소 사설카지노 STC555.COM
비비카지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더카지노주소 카지노노하우 STC555.COM
카지노게임설명 STC555.COM
썬시티카지노 STC555.COM
경마왕사이트주소 STC555.COM
무료슬롯머신777 STC555.COM
강랜머신후기 STC555.COM
에비앙카지노주소 룰렛전략 STC555.COM
서울카지노 STC555.COM
에비앙4U카지노주소 STC555.COM
강원랜드입장시간 STC555.COM
개츠비카지노주소 호게임 STC555.COM
슈퍼카지노 우리카지노주소 STC555.COM
카지노잘하는방법 STC555.COM
엠카지노 라스베가스슬롯머신 STC555.COM
에비앙카지노주소 강친 STC555.COM
실전카지노 STC555.COM
더카지노 카지노게임사이트 STC555.COM
인터넷온라인게임 STC555.COM
블랙잭카운팅방법 STC555.COM
라이브카지노게임 STC555.COM
엠카지노 STC555.COM
33카지노 카지노게임방법 STC555.COM
부산경마예상지 STC555.COM
바카라사이트주소 STC555.COM
엠카지노 정선카지노슬롯머신 STC555.COM
빅카지노주소 STC555.COM
더카지노 한게임포커머니시세 STC555.COM
대박카지노주소 카지노머신 STC555.COM
33카지노 카지노게임방법 STC555.COM
크레이지슬롯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스타클럽카지노 STC555.COM
대박카지노주소 카지노머신 STC555.COM
33카지노 카지노게임방법 STC555.COM
강원랜드호텔수영장 STC555.COM
룰렛돈따는방법 STC555.COM
해금카지노 STC555.COM
카지노게임방법 STC555.COM
엠카지노 정선카지노슬롯머신 STC555.COM
레드썬카지노주소 STC555.COM
인터넷룰렛 STC555.COM
삼삼카지노 STC555.COM
카지노사이트주소 STC555.COM
33카지노 STC555.COM

[ 시사 View 社說 ]

美 대통령 당선자… 사진: GUARDIAN입력 2020.11.25. [시사뷰타임즈] ‘정치인이 아닌 정치인’ 이라... 더보기

[한석현 칼럼 '횡설수설']

헌법재판소 재판관 잰위애게 "헌법재판소 판사들에게!" 한석현 글 <마귀의 역사를 물리쳐라> 2017. ;3. 10 2017, 3. 11일은... 더보기

[이명수 칼럼 '민초지후']

독도강탈용 대대적인 광란의 망나니 굿판 옛말에 ‘피는 못 속인다’는 말이 있는데, 바로 쪽바리 일본에 해당되는 말이라 하겠다. ... 더보기

[오대환 칼럼 '사강정론직필']

어리석은 참으로 어리석은 정권 박근혜 정부가 이란이 미국의 금융제제로 한국에서 찾아가지 못한 3 조원의 돈을 못 찾아... 더보기

[홍정호 '정치인 분석']

조국 조국 정무직공무원, 대학교수출생1965년 4월 6일 (만 52세), 부산소속대통령비서실 민정수석,... 더보기

[윤미림 메타세콰이어]

아픔의 시간들 (49) - 방송을 떠나다 . . 아픔의 시간들- (49) . 방송을 떠나다 . 여권 받는 고통, 로맹 롤랑 전집 35 권 맨 뒷장마다... 더보기

[현영춘 칼럼 '세상잡설']

상식과 몰상식. 민주주의 국가에서(그 것이 민주주의 국가의 흔히..최고봉이라 일컬어지는 미국이라해도),... 더보기

[김재찬 칼럼 '단순무식']

아이들아 얼마나 무서웠니 ? 시사뷰 횐님들 그동안 안녕 하셨습니까 ! 오랫동안 글을 올리지 못하고 있다가 오늘 닉네... 더보기

[박근혜의 모든 것]

[세계의 지식인들 “박근혜 집권 반대, 유신독재의 회귀”] 교협, 58개국 552명 지식인 연대 서명 성명 발표 …박근혜 후보 집권 초국경적 파급력 클 것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