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BBC: Nick Bryant] 트럼프가 패배한 이유


백악관을 배경으로 한 트럼프의 윤곽 IMAGE COPYRIGHTGETTY IMAGES

 

입력 2020.11.8.

BBC 원문 12시간 전

 

[시사뷰타임즈] 2020 선거가 2016년 선거는 역사적인 사건, 즉 미국인들의 일탈이었고, 잘못 택한 관념이었다고 일단 그리고 영원히 묻어 버리게 하자.

 

도널드 트럼프는 7천만 표 이상을 얻었으며 미국 역사상 두 번 째로 가장 많은 것이다. 전국적으로, 그는 자신의 표로 7% 이상을 가졌으며, 그의 사랑을 받는 훌로리더 및 텍사스 주를 비롯한 24개 주에서 승리를 한 것으로 보인다.

 

그는 미국의 커다란 땅뙈기를 특출하게 보유해 온 것인데, 지지자들 수천 명 사이에 (깊은 사고에 의한 게 아니라) 강한 감정적으로 거의 우상에 가까운 헌신적 연결을 가져온 것이다. 백악관에서 4년이 흐른 뒤, 그의 지지자들은 트럼프의 대통령직이라는 작은 글씨를 연구하면서 트럼프의 대통령직이라는 용어와 조건들에 대해 열광적으로 검색을 해댔었다.

 

2020년 트럼프의 정치적 허약함에 대한 그 어느 분석이라도 역시 그의 정치적 힘을 인정해야만 했다. 하지만, 그는 패배했고, 현대 시대에 두 번째 임기인 또 한 번의 4년을 얻지 못한 4명 뿐인 현직 대통령들 중 한명이 됐다. 또한 그는 선거 인기 투표에서도 패배한 최초의 대통령이 됐다.

 

도널드 트럼프는 그가 종전에는 말할 수 없었던 것을 말할 준비가 돼있으며 규준을 깨뜨리는 정치적 국회자라는 부분적인 이유 때문에 2016냔 대통령직을 따냈다.

 

그러나 도널드 트럼프는 또한 그가 종전에는 말할 수 없었던 것을 말할 준비가 돼 있으며 규준을 깨뜨리는 정치적 국외자라는 부분적인 이유 때문에 2020년 대통령 선거에서 패배하기도 했다.

 

트럼프 진영의 많은 사람들이 설령 트럼프가 5번가에서 누군가에게 총을 쏘았더라도 트럼프에게 투표할 만 했더라도, 4년 전에 그를 지지했던 다른 사람들은 그의 공격적인 행태 때문에 그에 대한 지지를 취소하게 됐다.

 

많은 사람들은 그가 너무도 많은 규준을 부정하는 태도를 정나미가 떨어지고 흔히 불쾌하게 만드는 것이라고 결론을 내렸다

 

이런 것은 여러 교외 지역에서는 특히나 사실적인 이야기다. 조 바이든은 373개 시골 교외 지역들에서 힐러리의 유세 작전 보다 증진시켜 놓음으로써 공업지역인 펜설베니어, 미시건 그리고 위스컨신 등의 공업지역인 주를 힘겹게 자신의 주로 만드는데 도움이 됐고 조지아 및 애리조너주를 이길 수 있게 됐다. 도널드 트럼프는 교외 지역의 여자들에게 특히나 문제를 갖고 있다.

 

우린 2018년 중간평가 선거에서 봤던 것을 2020년 대선에서도 다시 목격했는 바, 더욱 교육을 많이 받은 공화당원들이자 그들 중 일부는 4년전에 트럼프에페 표를 주었기에 그에게 한 번 기회를 줄 준비가 돼있는 사람들이 트럼프의 대통령 직은 너무도 대통령 같지 않다고 생각하는 것이었다. 트럼프가 비관습적으로 가려는 것은 이해를 했다고 해도, 많은 사람들은 그의 너무도 많은 관습과 행위 규준을 부정하는 태도가 정나미가 떨어지고 흔히 불쾌하다고 결론을 내렸다.

 

그들은 트럼프의 공격성을 보며 지지를 취소하게 됐다. 그는 인종차별적 긴장감을 부추긴다. 그는 트윗글에서 유색인종들을 비방하는 인종차별주의자적 언어를 쓴다. 그의 실패는 가끔, 백인 우월주의를 적절하게 비난하게 한다. 미국의 전통적인 동맹국들을 쓰레기처럼 엉망으로 만들며 그는 푸틴과 같은 권위주의 독재자들을 찬미한다.

 

그는 대단히 안정적인 천재가 되고 있다는 것 및 그와 유사한 것에 대해 괴상하게 자랑질을 한다. 그는 음모론을 촉진한다. 그는 자신의 말이 더욱 범죄 두목처럼 들리게 하는 국제어를 사용하며, 자신의 전 개인 변호사 마이클 코헨 따위를 쥐새끼라고 묘사할 때 그러한데, 코헨은 연방 검사들에게 사법거래 (형량 조정) 까지 신청했다.

 

그리하여, 트럼프가 몰래 진행하고 있는 권위주의를 조롱한 일까지 있고, 이런 모습은 선거 결과를 받아들이길 거부하는 모습에서 보였다.

 

내가 척 호웬스타인과 그의 테라스가 있는 집 입구에서 잡담을 할 때, 피트버그에서 선거 유세가 진행되는 동안 뭔가를 제대로 보여주는 순간이 내게 다가왔다. 이 사람은 2016년 트럼프 지지자들 중 한 한명으로 이번에 조 바이든에게 표를 던졌다.

 

호웬스타인은 내게 사람들이 지쳤다.” 면서 사람들은 미국에서 정상적인 상대개 되돌아 오는 것을 보고 싶어 한다. 그들은 의젓하고 참된 모습을 보길 원한다. 그들은 이러한 증오가 중단되길 원한다. 그들은 이 나라가 통합되길 바란다. 그리고 그렇게 함께하는 것이 조 바이든에게 대통령직을 안겨주는 것이다.” 라고 했다.

 

트럼프에게 있어서 정치적 문제는 트럼프가 자신의 핵심적 지지기반을 넘어서 지지층을 확대하지 못했다는 사실이다. 그는 그렇게 하려고 열심히 노력하지도 않았다. 2016, 그는 30개 주에서 이겼고, 종종 자신이 유일한 보수주의 붉은 미국 대통령인 것처럼 주재했다. 지난 100년 중에 가장 의도적으로 분열적인 대통령이었고, 그는 힐러리에게 표를 주었던 20개 주 푸른 미국 (민주당 지지 지역) 에서 지지를 호소하려는 노력도 거의 하지 않았다.

 

기진맥진하게 4년이 흐른 뒤, 많은 유권자들은 자신들이 배경에서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대통령을 단순히 원했는데, 더욱 관습적인 태도로 처신할 백악관 점령자였다. 사람들은 어린애처럼 유치하게 욕하는 것, 추한 언어 끊임없는 대치 상태 등에 지쳐버렸다. 사람들은 정상적인 상태가 되돌아 오길 원했다.

 

그러나 2020 선거는 2016년 선거의 재판이 아니었다. 이번에는 그가 현직 대통령이지 반란을 일으키는 사람이 아니었다. 그는 선거 당일 누적 코로나바이러스 미국인 사망자가 23만명이었던 코로나바이러스 발발을 잘못 처리한 것을 비롯하여 자신의 행위를 감싼 기록이 있다. 부정적인 동반자 관계가 있는 이런 시대에선, 정치가 종종 반대자들의 혐오로 움직여지는데, 그는 힐러리 클린튼처럼 대중적 비호감인 인물을 상대로 맞붙어 싸움을 하게된 것은 아니었다.

 

조 바이든은 악마로 만들기기 어려운 것이 부분적으로는 민주당 주류 의원들이 너무도 열렬히 그가 자당 대통령 지명자가 되길 바라기 때문이다. 77세 중도주의자는 또한 자신이 해야 할 일을 했는데, 공업지역인 주에서 노무자 층으로 일하는 백인 유권자들의 지지를 회복하기 위해서였다.

 

트럼프가 왜 대통령 선거에서 졌는지에 대한 질문은 또한 더욱 흥미롭고 주장할 바가 많은 질문에 맞춰지는 바, 트럼프가 언제 대통령 선거에 패했었던가?

 

2017년 취임식에서 트럼프는, 히루 종일 일을 한 집권 첫날 해가 저물 때 쯤대통령직이 트럼프를 변화시키기 보다는 트럼프가 대통령 직을 변화시키려고 하는 것이 분명했다

 

사람들이 워싱튼의 정치적 주류들이 즉시 걱정을 했던 것에 반대하는 희의 투표로서 부분적으로 트럼프에게 표를 주었을 때인 2016, 그의 승리에서 오는 즉각적인 후유증의 모습이었다. 결국, 그 당시의 유권자들 중 많은 사람들은 트럼프가 승리라히라고는 절대로 예상하지 않았다. 


그가 대통령으로 처음 취임하고 24시간 내에, 그는 취임 연설에서 미국인 대학살이란 말을 했는데 - 미국이 유토피아와는 거의 정 반대 방향으로 공장들 문이 닫히고, 근로자들이 뒤에 처지며 중산층의 부가 뜯김을 당한다고 했는데, 그 이후 그는 군중 크기에 대해 큰 소리로 불평을 하며 트위터를 계속 하겠다고 약속을 했었던가? 업무로 꽉찼던 날 해가 저물 때 쯤, 대통령직이 트럼프를 변화시키기 보다는 트럼프가 대통령 직을 변화시키려고 하는 것이 분명했다.

 

누적되는 결과가 더욱 많았었는데, 눈덩이으는 너무도 많은 추문, 너무 많은 비방, 너무 많은 보좌진들 교체, 그리고 너무 많은 혼란에 영향을 미치지 않았는가?

 

아니면 코로나바이러스의 결과로 그의 대통령직을 삼켜버린 가장 큰 위기였나? 바이러스가 미국 해안에 당도하기 전, 트럼프의 정치적 핵심 신호는 강력했었다. 그는 탄핵 심판에서도 살아남앗다. 그의 지지율은 자장 높은 지지율과 맞물려 49%였다. 그는 강력한 경제 및 재임기간의 유리한 점을 자랑할 수 있었던 바: 이 쌍둥이 요인들은 통상적으로 현직 대통령의 두 번째 임기를 확보해준다. 종종 대통령 선거는 간단한 질문을 제기시키는 바: 미국이 4년 전 보다 더 잘 살게 되었는가가 그것이다. 코로나에 타격을 받고 경제적 위기가 뒤따르고, 4년 전보다 더 잘 살게 되는 것은 거의 불가능하게 됐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적이 불가피하게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망할 운명이었다고 말하는 것은 잘못된 것이다. 대통령들은 흔히 국가적 격변에서 더욱 강력하게 떠오른다. 여러 위기들은 흔히 위대함을 가져다 준다. 후랭클린 델라노 루즈벨트의 경우, 그런게 사실이었는데, 그가 미국을 대공황에서 구한 것이 그를 정치적으로 공격할 수 없는 사람으로 만들어 주었다. 조즈 W 부귀의 911 공격에 대한 초기 대응도 그의 인기도를 올려 놓았으며, 그가 두 번째 임기를 따내도록 도왔다. 그렇기에 코로나바이러스가 도널드 트럼프를 끝내버리도록 미리 운명지어 있었다는 말은 전혀 말이 안 된다. 그의 실패는 그가 이 위기를 잘못 처리한 것이 원인이었다.

 

그래도, 도널드 트럼프가 정치적으로 끝날 때까지는 경쟁력이 있는 채로 남아있다는 것은 다시 기억할 만한 가치가 있다. 미국이 100년 이상 만에 최악의 공중 보건 위기를 겪는 나라임에도 불구하고, 가장 큰 것은 1930년대 이후 미국의 경제적 위기 및 1960년대 이후 미국의 가장 만연된 인종차별주의적 격변이다.

 

그가 지배한 붉은 미국의 많은 부분, 보수주의 운동의 많은 부분은 트럼프의 귀환을 열망할 것이다. 트럼프는 앞으로 올 여러 해 동안 보수주의 운동의 지배적 인물로 계속 있을 것이다트럼프주의는 리거니즘과 똑같이 미국 보수주의에 변형적 효과를 주면서 끝날 수도 있다

 

이 외향적인 대통령은 심히 양극화된 인물로 남아있을 것이며 2024년에 다시 대령에 입후보할 수도 있을 것이다. 이들 통합되지 않은 주들은 갑자기 다시 통합되는 게 아니며, 최소한 아주 많은 미국인들이 트럼프에 대한 다른 감정들을 -헌신에서부터 극도로 비참한 증오에 이르기까지- 숨기고 있을 것이다

 

미국은 확실히 역사상 가장 비정통적인 대통령의 마지막에 대해 듣거나 본 적이 없다.

 



US election 2020: Why Donald Trump lost

 

Nick Bryant

New York correspondent

@NickBryantNYon Twitter

 

Donald Trump silhouetted against the White House

IMAGE COPYRIGHTGETTY IMAGES


12 hours ago


Let the 2020 election bury the mistaken notion once and for all that the 2016 election was a historical accident, an American aberration.

 

Donald Trump won more than 70 million votes, the second highest total in American history. Nationally, he has more than a 47% share of his vote, and looks to have won 24 states, including his beloved Florida and Texas.

 

He has an extraordinary hold over large swathes of this country, a visceral connection that among thousands of supporters has brought a near cult-like devotion. After four years in the White House, his supporters studied the fine print of his presidency and clicked enthusiastically on the terms and conditions of his presidency.

 

Any analysis of his political weakness in 2020 also has to acknowledge his political strength. However, he was defeated, becoming one of only four incumbents in the modern era not to get another four years. Also he has become the first president to lose the popular vote in consecutive elections.

 

Donald Trump won the presidency in 2016 partly because he was a norm-busting political outsider who was prepared to say what had previously been unsayable.

 

But Donald Trump also lost the presidency in 2020 partly because he was a norm-busting political outsider who was prepared to say what had previously been unsayable.

 

Though much of the Trump base might well have voted for him if he had shot someone on Fifth Avenue, his infamous boast from four years ago, others who supported him four years ago were put off by his aggressive behaviour.

 

Many found the manner in which he defied so many norms off-putting and often offensive

 

This was especially true in the suburbs. Joe Biden improved on Hillary Clinton's performance in 373 suburban counties, helping him claw back the Rust Belt states of Pennsylvania, Michigan and Wisconsin, and enabling him to gain Georgia and Arizona. Donald Trump has a particular problem with suburban women.

 

We witnessed again in the 2020 presidential election what we had seen in the 2018 mid-term election - more highly-educated Republicans, some of whom had voted for Trump four years ago prepared to give him a chance, thought his presidency was too unpresidential. Though they understood he would be unconventional, many found the manner in which he defied so many customs and behavioural norms off-putting and often offensive.

 

They were put off by his aggressiveness. His stoking of racial tensions. His use of racist language in tweets maligning people of colour. His failure, on occasions, to adequately condemn white supremacy. His trashing of America's traditional allies and his admiration for authoritarian strongmen, such as Vladimir Putin.

 

His strange boasts about being "a very stable genius" and the like. His promotion of conspiracy theories. His use of a lingua franca that sometimes made him sound more like a crime boss, such as when he described his former lawyer Michael Cohen, who reached a plea deal with federal prosecutors, as "a rat".

 

Then there was what critics derided as his creeping authoritarianism, seen after the election in his refusal to accept the result.

 

A telling moment for me during this campaign came in Pittsburgh, when I chatted with Chuck Howenstein on the stoop of his terraced home. A Trump supporter in 2016, he voted for Joe Biden.

 

"People are tired," he told me. "They want to see normalcy back in this country. They want to see decency. They want to see this hatred stop. They want to see this country united. And that together is going to bring Joe Biden the presidency."

 

A political problem for Trump was that he failed to expand his support beyond his core Trump base. Nor did he try hard to do so. In 2016, he won 30 states and often governed as if he was the president solely of conservative, red America. The most deliberately divisive president of the past 100 years, he made little attempt to woo blue America, the 20 states that voted for Hillary Clinton.

 

After four exhausting years, many voters simply wanted a presidency they could have on in the background - an occupant of the White House who would behave in a more conventional manner. They had tired of the infantile name-calling, the ugly language and the ceaseless confrontation. They wanted a return to some kind of normalcy.

  

But the 2020 election was not a re-run of the 2016 election. This time he was the incumbent, not the insurgent. He had a record to defend, including his mishandling of a coronavirus outbreak which by Election Day had killed more than 230,000 Americans. In this age of negative partisanship, where politics is often driven by loathing of the opposition, he was not pitted against a hate figure like Hillary Clinton.

 

Joe Biden was hard to demonise, which is partly why the Democratic establishment was so keen to have him as its presidential nominee. This 77-year-old centrist also did the job he was hired to do, which was to claw back white working class voters in the Rust Belt.

 

The question of why Trump lost the presidency turns also on a more interesting and arguable question - when did he lose the presidency?

 

Trump at his inauguration, January 2017Getty Images

By sundown of his first full day, it was clear Trump would seek to change the presidency, more than the presidency would change him

 

Was it in the immediate aftermath of his victory in 2016, when people who had voted for Trump partly as a protest vote against the Washington political establishment instantly had misgivings? After all, many of those voters never expected him to win.

 

Was it in the first 24 hours of his presidency, when he delivered his "American Carnage" inaugural address - which portrayed the country as a near dystopia of shuttered factories, left-behind workers and wealth "ripped" from middle class homes - before he ranted about the crowd size and vowed to continue using Twitter? By sundown of his first full day in charge, it had become clear that Donald Trump would seek to change the presidency more than the presidency changed him.

 

Was it more cumulative, the snowball effect of so many scandals, so many slurs, so much staff turn-overs, and so much chaos?

 

Or was it as a result of the Coronavirus, by the biggest crisis that engulfed his presidency? Before the virus arrived on these shores, Trump's political vital signs were strong. He had survived his impeachment trial. His approval ratings matched the highest level it had been - 49%. He could boast a strong economy and the advantage of incumbency: the twin factors that usually secure a sitting presidency a second term. Often presidential elections turn on a simple question: is the country better off now than it was four years ago. After Covid hit, and the economic crisis that followed, it became almost impossible to make that case.

 

But it is wrong to say that the Trump presidency was inevitably doomed by the coronavirus. Presidents often emerge from national convulsions stronger. Crises can often bring out greatness. That was true for Franklin Delano Roosevelt, whose rescuing of America from the Great Depression made him political unassailable. George W. Bush's initial response to the attacks of September 11th also boosted his popularity, and helped him win a second term. So it was by no means preordained that Covid would finish Donald Trump. It was his botched handling of the crisis that contributed to his fall.

 

Still, again it is worth remembering that Donald Trump remained politically viable up until the end, despite the country experiencing its worst public health crisis in more than a 100 years, its biggest economic crisis since the 1930s and also its most widespread racial turbulence since the late-1960s.

 

Much of red America, and much of a conservative movement he came to dominate, will yearn for his return. He will continue to be the dominant figure in the conservative movement for years to come. Trumpism could end up having the same transformative effect on American conservatism as Reaganism.

 

The outgoing president will remain a deeply polarizing figure, and could run again in 2024. These disunited states have not suddenly become united again, not least because so many Americans will harbor such different emotions about Trump, ranging from devotion to abject hate.

 

The country surely has not heard or seen the last of the most unorthodox president in its history.

 

[기사/사진: BBC]



Comment



밤툰 - 100% 무료웹툰
카지노전략 STC555.COM
F1카지노 카지노슬롯머신 STC555.COM
카지노머신 STC555.COM
다빈치카지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카지노랜드주소 STC555.COM
경마게임 STC555.COM
리조트하이게이밍카지노 STC555.COM
더카지노 카지노게임사이트 STC555.COM
신촌카지노바 STC555.COM
한게임포커머니시세 STC555.COM
트럼프카지노 인터넷카지노 STC555.COM
트럼프카지노 인터넷카지노 STC555.COM
카지노잘하는법 STC555.COM
더카지노주소 STC555.COM
트럼프카지노 인터넷카지노 STC555.COM
슈퍼카지노주소 사설카지노 STC555.COM
비비카지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더카지노주소 카지노노하우 STC555.COM
카지노게임설명 STC555.COM
썬시티카지노 STC555.COM
경마왕사이트주소 STC555.COM
무료슬롯머신777 STC555.COM
강랜머신후기 STC555.COM
에비앙카지노주소 룰렛전략 STC555.COM
서울카지노 STC555.COM
에비앙4U카지노주소 STC555.COM
강원랜드입장시간 STC555.COM
개츠비카지노주소 호게임 STC555.COM
슈퍼카지노 우리카지노주소 STC555.COM
카지노잘하는방법 STC555.COM
엠카지노 라스베가스슬롯머신 STC555.COM
에비앙카지노주소 강친 STC555.COM
실전카지노 STC555.COM
더카지노 카지노게임사이트 STC555.COM
인터넷온라인게임 STC555.COM
블랙잭카운팅방법 STC555.COM
라이브카지노게임 STC555.COM
엠카지노 STC555.COM
33카지노 카지노게임방법 STC555.COM
부산경마예상지 STC555.COM
바카라사이트주소 STC555.COM
엠카지노 정선카지노슬롯머신 STC555.COM
빅카지노주소 STC555.COM
더카지노 한게임포커머니시세 STC555.COM
대박카지노주소 카지노머신 STC555.COM
33카지노 카지노게임방법 STC555.COM
크레이지슬롯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스타클럽카지노 STC555.COM
대박카지노주소 카지노머신 STC555.COM
33카지노 카지노게임방법 STC555.COM
강원랜드호텔수영장 STC555.COM
룰렛돈따는방법 STC555.COM
해금카지노 STC555.COM
카지노게임방법 STC555.COM
엠카지노 정선카지노슬롯머신 STC555.COM
레드썬카지노주소 STC555.COM
인터넷룰렛 STC555.COM
삼삼카지노 STC555.COM
카지노사이트주소 STC555.COM
33카지노 STC555.COM

[ 시사 View 社說 ]

CNN과 BBC, 한국을 대… 입력 2021.1.17. [시사뷰타임즈] 미국과 영국이 어떤 나라들인지 기본적으로 ... 더보기

[한석현 칼럼 '횡설수설']

헌법재판소 재판관 잰위애게 "헌법재판소 판사들에게!" 한석현 글 <마귀의 역사를 물리쳐라> 2017. ;3. 10 2017, 3. 11일은... 더보기

[이명수 칼럼 '민초지후']

독도강탈용 대대적인 광란의 망나니 칼춤 옛말에 ‘피는 못 속인다’는 말이 있는데, 바로 쪽바리 일본에 해당되는 말이라 하겠다. ... 더보기

[오대환 칼럼 '사강정론직필']

어리석은 참으로 어리석은 정권 박근혜 정부가 이란이 미국의 금융제제로 한국에서 찾아가지 못한 3 조원의 돈을 못 찾아... 더보기

[홍정호 '정치인 분석']

조국 조국 정무직공무원, 대학교수출생1965년 4월 6일 (만 52세), 부산소속대통령비서실 민정수석,... 더보기

[윤미림 메타세콰이어]

아픔의 시간들 (49) - 방송을 떠나다 . . 아픔의 시간들- (49) . 방송을 떠나다 . 여권 받는 고통, 로맹 롤랑 전집 35 권 맨 뒷장마다... 더보기

[현영춘 칼럼 '세상잡설']

상식과 몰상식. 민주주의 국가에서(그 것이 민주주의 국가의 흔히..최고봉이라 일컬어지는 미국이라해도),... 더보기

[김재찬 칼럼 '단순무식']

아이들아 얼마나 무서웠니 ? 시사뷰 횐님들 그동안 안녕 하셨습니까 ! 오랫동안 글을 올리지 못하고 있다가 오늘 닉네... 더보기

[박근혜의 모든 것]

[세계의 지식인들 “박근혜 집권 반대, 유신독재의 회귀”] 교협, 58개국 552명 지식인 연대 서명 성명 발표 …박근혜 후보 집권 초국경적 파급력 클 것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