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Michael McCaffrey] 91세 클린트 이슷웃 “울부짖어라 상남자여”, 미국 몽상 몰락 반영



 

: 마이클 맥카프리

: 로스 엔절러스에 살고 있는 작가이자 문화 비평가. 그의 작품은 RT, 맞대응 주먹 그리고 그의 웹사이트인 mpmacting.com/blog.에서 읽어볼 수 있다. 그는 또한 인기있는 영화 팟캐스트 캘러포녀를 보면서 미네소타를 느끼기의 진행자 이기도 하다. 트위터 @MPMActingCo에서 그의 글을 추천할 수 있다.




[영화, 맛보기 영상으로 보기]

 

 

입력 2021.9.20.

RT 원문 2021.9.21.

 

[시사뷰타임즈] 한때 대단했던 클린트 이슷웃은 미국의 화신이었기에, 그의 예술적 퇴보는 미국이 가파르게 추락하고 있는 것을 반영한다. 이러한 무력함이 전편을 통해 전혀 감동을 주지 못하는 영화 울부짓어라, 상남자여에 완벽하게 포착돼 있다.

 

이 할리웡의 우상은 오랫동안 미국을 대변하는 상징적 인물이어 왔다. 이틀리 (이탈리아) 영화사들이 만든 경탄스러운 서부극 세르조 레오네에서부터 지저분한 해리그리고 자신이 나오는 영화 분야를 마감하는 1992년 걸작 용서받지 못한 자에 이르기까지 이슷웃은 미국 자체의 감각 및 남성성을 구현해 주는 필수적 인물이어 왔다.

 

그나 나오는 새로운 영화인 울부짖어라, 상남자여는 자신이 감독과 주연을 맡았으며, 이 작품은 용서받지 못한 자또는 지저분한 해리에서와 똑같은 영화적 중평을 받지는 못한다. 사실상, 이 작품은 꽤나 무시무시한 영화지만, 통찰혁이 결여돼 있다는 뜻은 아니다.

 

울부짖어라, 상남자여는 이슷웃이 다시 한 번 미국을 반영하고 있는 것이 특징이지만, 이번에 그는 의도치 않게 미국이 가파른 하강 곡선상에 있는 심히 몽상적인 나라임을 폭로한다.

 

이 영화에선 부유한 텍서스 사람 하워드 폭이 고용한 매우 나이 많은 목장 일손인 마잌 밀로 (이슷웃 분) 가 다루기 힘든 십대 아들 라포와 마초 (상남자) 라고 이름 지어 준 애완동물 멕시코 수탉을 라포의 마약 거래 집단 및 학대하는 엄마라여는 이야기를 해준다.

 

이슷웃은 57년 동안 주연을 맡아왔으며, 위대한 배우인 적은 없었지만, 항상 어마어마하고 압도적인 화면 존재감이 있어왔다. 그러나 그는 현재 91살이고, 그 나이로선 강인하지만, 나이가 많다고 대본상 40살에 맞는 등장인물에 자기 자신을 등장시킬 정도로 덜 몽상적인 면은 전혀 없다. 젠장할 것이, 그는 훨씬 더 적절한 나이일 때도, 이런 똑같은 역할을 거의 40년 동인이나 거절하기까지 했다.

 

91세에, 이슷웃은 그냥 나이가 들지 않은 듯하지만, ‘살아있는 죽은자들의 밤에 나오는 여분의 인물들처럼 움직이면서 연장자이며 취약해 보인다. 말들을 조련시키는 모습, 밤새 춤을 추는 것 그리고 폭력배에 주먹을 나리른 모습은 자신에 대한 믿음을 구걸한다.

 

자신의 나이의 절반도 안 되는 한 여자가 성적 매력으로 너무도 압도적인 상태에서 그를 유혹하려 하고, 자신의 나이 절반 정도 되는 또 다른 여자가 광적으로 그와 사랑에 빠진다. 이건 지극히 우스꽝스런 것이다.

 

이렇게 공격적인 자가 몽상은 현재의 미국 제국의 완벽히 전형적인 모습인데, 이 영화는 이야기상의 것이긴 하지만 오늘날의 유약한 클린트 이슷웃을 좀 더 정확하게 반영하는 대신, 거칠게 잘생긴 1965년 거울 속에 있는 그를 보게 해 준다.

 

이러한 몽상 수준은 조 바이든이 실패하지 않은 기득권 층의 들러리가 아니며 도널드 트럼프는 거품이 끼어있고 장광성을 늘어놓는 TV 실체쇼 어릿광대일 뿐이라고 스스로 확신을 가졌던 미국 유권자들의 몽상과 동등한 수준이다.

 

미국과 미국인들의 문화 중 아주 많은 부분과 마찬가지로, ‘울부짖어라, 상남자여는 싸구려이자, 엉성하고, 극적이며 그리고 우리가 앞으로 보게될 역대 최악의 연길르 특징으로 하는 서술적으로 일관성이 없는 모험 이야기다. 우리가 보는 영화에서 최고 연기자는 수탉인바. 심각한 문제가 있다.

 

이슷웃은 유명하거나 또는 악명이 높은바, 자신이 만드는 영화에서 시간을 지키고 예산을 지키기 위해 최소한도로 찍기 때문이다. 그가 출연시킨 인물들이 과거 용서받지 못하는 자에서처럼, 늘 위대하다고 평가를 받는 모건 후리맨, 진 햌맨, 그리고 리처드 해리스 같은 사람들로 구성돼 있다면, 믿기 어려울 정도로 잘 먹힐 수 있었을 것이다.

 

돈을 아끼겠다고 대충 하려하면, 등장 배역은, ‘울부짖어라, 상남자여에서처럼, 알지도 못하는 사람들로 채워지고, 그 이후 결과는 깜짝 놀랄 정도로 비전문적이자 서툰 것이 될 수 있는바, 이것은 현재 진부한 연속극 또는 미국의 정치에 대한 극에서 주연을 맡고 있는 등장인물들과 고통스러울 정도로 유사하다. 우리들 중 누가 수탉이란 것이 미치 맥코넬, 텓 크루즈, 말코 루비오, 척 슈머, 낸시 펠로시, 앨릭샌드리어 오케시오-콜테즈 도는 다른 얼빠지고 지적이지 못하며 워싱튼에 상주하는 악당들로부터 상당히 등급이 올라갈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 사람이 있을까?

 

울부짖어라, 상남자여30년 전의 용서받지 못한자와 아주 흡사하게, 이슷웃이 자신이 설정한 미국의 전형적인 어두운 쪽을 해결하려 해 쓰는 모습을 부각시킨다.

 

용서받지 못한 자에서 이슷웃은 자신이 화면상에 묘사한 폭력사태 및 미국이 세계에 촉발시킨 미국의 기품 (정신) 등의 결과를 해결하려 했다. ‘울부짖어라, 상남자여에서 사색은 심오하다고까지는 할 수 없는 것이긴 하지만, 확실히 있긴 있었다.

 

영화 속의 무수히 많은 2차원적이자 제3세계 등장인물들 중 하나인 10대 라포는 죄인일 수도 있고 성자일 수도 있지만 그 중간은 아닌데, 마잌이 "남자가 자기 수탉의 이름을 상남자 (마초) 로 짓는다는게 얼마나 이상한 것인지를 지적하자, 라포는 자신의 남성성을 증명하겠다고 불편할 정도로 필사적이다.

 

이슷웃이 라포에게 "상남자적인 것은 과대평가 된 것" 이라는 말과 "사람들이 그러한 상남자적 기질을 좋아하지 않는다" 라고 한 말은, 미국이 너무 여성화되어 미국 남성성의 전형인 이슷웃 조차도 현재 패배를 시인하고 있는 중이다.

 

그러나 가장 통찰력 있는 대화는 이슷웃이 분한 마잌과 대면하고 미국 예회주의의 개념을 확대시킴으로써 그를 찢고, 내장을 꺼내듯 하는 라포에게서 나오는데, 라포가 당신은 거질어 왔지만 지금은 약하고... 당신은 강해왔지만 지금은 아무 것도 아니다라고 말한다.

 

오늘날의 노쇠한 이슷웃은 그가 몽상적이고 유약하기 때문에 나약한 미국의 현 상태를 완벽하게 반영하는바. 불편할 정도로 통찰력이 있다. 현실은 미국이 죽음의 소용돌이에 빠진 퇴폐적인 국가가 아닌 척 한다고 사실을 바꾸지는 못하며, 너무 두려워 진실을 인정하지 못하는 사람들의 허울을 유지하고 있을 뿐이다.

 

이 상황은 라포가 마잌에게 "저 녀석은 닭이 아니라 상남자입니다!" 라고 하면서 애완용 수탉을 계속 옹호할 때를 연상시킨다. 닭을 상남자로 부른다 해도 닭은 닭일 뿐이라는 사실은 바뀌지 않으며, 조만간 이 닭은 식탁 위에 얇게 썰리거나 깍둑썰기로 돼있거나 하면서 끝이 날 것이다.

 

'울부짖어라, 상남자여' 가 할 말이 있으면서도 말을 잘 하진 않은 것이기에 더 좋은 영화였으면 얼마나 좋을까 생각은 하지만, 한 가지 챙기는 분명한 사실은, 한때 위대했어도 이제 전성기가 지난 클린트 이슷웃을 현대 미국 남성성의 화신이라고 한다면, 지금은 분명히 상남자가 울부짖을 때이다.




At 91, creaky Clint Eastwood starring in new movie ‘Cry Macho’ perfectly mirrors delusional America’s decline

 

Michael McCaffrey

is a writer and cultural critic who lives in Los Angeles. His work can be read at RT, Counterpunch and at his website mpmacting.com/blog. He is also the host of the popular cinema podcast Looking California and Feeling Minnesota. Follow him on Twitter @MPMActingCo

 

19 Sep, 2021 15:13

 

'Cry Macho' (2021) Directed by Clint Eastwood © Warner Bros. Pictures

 

The once-great Clint Eastwood was the embodiment of America, and his artistic deterioration mirrors the country’s precipitous fall. This feebleness is perfectly captured in the thoroughly underwhelming ‘Cry Macho.’

 

The Hollywood icon has long been an avatar for America. From the phenomenal spaghetti westerns of Sergio Leone to ‘Dirty Harry’ to his genre-closing masterpiece ‘Unforgiven’ in 1992, Eastwood has been an integral figure embodying America’s sense of itself and its masculinity.

 

His new movie ‘Cry Macho,’ which he directs and stars in, isn’t in the same cinematic ballpark as ‘Unforgiven’ or ‘Dirty Harry.’ In fact, it’s a pretty dreadful movie, but that doesn’t mean it lacks insight.

 

‘Cry Macho’ features Eastwood once again mirroring America, but this time he unintentionally reveals a deeply delusional nation in steep decline.

 

The film tells the story of Mike Milo (Eastwood), a very old ranch hand hired by wealthy Texan Howard Polk to get his wayward teenage son, Rafo and pet rooster named Macho, from Mexico, out of the clutches of Rafo’s drug-dealing, abusive mother.

 

Eastwood has been starring in movies for 57 years and, while he’s never been a great actor, he’s always been a formidable and compelling screen presence. But he is 91 years old, and while he’s robust for that age, that doesn’t make it any less delusional that he cast himself as a character who is 40 in the book upon which the movie is based. Hell, Eastwood even turned down this same role nearly 40 years ago, when he was a much more appropriate age.

 

At 91, Eastwood doesn’t just seem old, but elderly and fragile, as he moves like an extra on ‘Night of the Living Dead.’ The sight of him breaking horses, dancing the night away and punching thugs beggars belief.

 

When a woman less than half his age is so overcome with sexual attraction she tries to seduce him, and another about half his age falls madly in love with him, it’s utterly absurd.

 

This aggressive self-delusion is the perfect embodiment of the current state of the American empire, which is in a sorry condition but sees the ruggedly handsome Clint Eastwood of 1965 in the mirror instead of the more accurate reflection of the feeble Clint Eastwood of today.

 

This level of delusion is equivalent to those American voters who convinced themselves that Joe Biden wasn’t a failing, establishment stooge or that Donald Trump was anything but a bloated, bloviating reality-TV buffoon.

 

Like so much of America and American culture, ‘Cry Macho’ is a cheap, sloppy, dramatically and narratively incoherent venture that features some of the worst acting you’ll ever see. When the best actor in your movie is a rooster, you’ve got serious problems.

 

Eastwood is famous, or infamous, for shooting minimal takes on his films in order to stay on time and on budget. When his cast consists of all-time greats like Morgan Freeman, Gene Hackman and Richard Harris, as it did on ‘Unforgiven,’ this approach can work incredibly well.

 

When, in an attempt to cut corners and save money, the cast is loaded with unknowns, as it is on ‘Cry Macho,’ then the results can be frighteningly amateurish which is painfully similar to the cast of characters currently starring in the stale drama of American politics. Who among us doesn’t think a rooster would be a significant upgrade from Mitch McConnell, Ted Cruz, Marco Rubio, Chuck Schumer, Nancy Pelosi, Alexandria Ocasio-Cortez or any of the other vacuous and vapid villains inhabiting Washington?

 

‘Cry Macho,’ much like ‘Unforgiven’ 30 years ago, highlights Eastwood wrestling with the darker side of his uniquely American archetype.

 

In ‘Unforgiven’ he grappled with the ramifications of the violence he portrayed on-screen and that the American ethos unleashed upon the world. In ‘Cry Macho’ the meditation is not nearly as profound, but it’s certainly there.

 

The teenage Rafo, one of the countless two-dimensional, third-world characters in the film that can either be a sinner or a saint and nothing in-between, is uncomfortably desperate to prove his masculinity, as Mike points out when he tells him how odd it is for “a man to name his cock Macho.”

 

Eastwood saying the lines “the macho thing is overrated” and “they don’t like that macho stuff in America” to Rafo feels like a frank admission that America has become so hyper-feminized that even Clint Eastwood, the archetype of American masculinity, is now admitting defeat.

 

But the most insightful dialogue comes from Rafo, who confronts Eastwood’s Mike and rips into him, eviscerating by extension the notion of American exceptionalism, when he says “you used to be tough, now you’re weakyou used to be strong, and now you’re nothing.”

 

That’s uncomfortably insightful as the decrepit Clint Eastwood of today perfectly reflects the current state of America, as he’s delusional and feeble. The reality is that America pretending it’s anything but a decadent nation in a death spiral doesn’t change that fact, it just maintains the facade for those too frightened to admit the truth.

 

This is reminiscent of when Rafo continuously defends his pet rooster by telling Mike “he’s not a chicken, he’s Macho!” Calling a chicken ‘Macho” doesn’t change the fact that it’s a chicken, and sooner or later it will end up sliced and diced on the dinner table.

 

I wish ‘Cry Macho’ was a better movie because it has something to say and didn’t say it very well, but the one obvious takeaway is that, if the once-great but now over-the-hill Clint Eastwood is the embodiment of modern American masculinity, now is definitely the time to cry macho.

 

[기사/사진: RT]



Comment



밤툰 - 100% 무료웹툰
카지노전략 STC555.COM
F1카지노 카지노슬롯머신 STC555.COM
카지노머신 STC555.COM
다빈치카지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카지노랜드주소 STC555.COM
경마게임 STC555.COM
리조트하이게이밍카지노 STC555.COM
더카지노 카지노게임사이트 STC555.COM
신촌카지노바 STC555.COM
한게임포커머니시세 STC555.COM
트럼프카지노 인터넷카지노 STC555.COM
트럼프카지노 인터넷카지노 STC555.COM
카지노잘하는법 STC555.COM
더카지노주소 STC555.COM
트럼프카지노 인터넷카지노 STC555.COM
슈퍼카지노주소 사설카지노 STC555.COM
비비카지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더카지노주소 카지노노하우 STC555.COM
카지노게임설명 STC555.COM
썬시티카지노 STC555.COM
경마왕사이트주소 STC555.COM
무료슬롯머신777 STC555.COM
강랜머신후기 STC555.COM
에비앙카지노주소 룰렛전략 STC555.COM
서울카지노 STC555.COM
에비앙4U카지노주소 STC555.COM
강원랜드입장시간 STC555.COM
개츠비카지노주소 호게임 STC555.COM
슈퍼카지노 우리카지노주소 STC555.COM
카지노잘하는방법 STC555.COM
엠카지노 라스베가스슬롯머신 STC555.COM
에비앙카지노주소 강친 STC555.COM
실전카지노 STC555.COM
더카지노 카지노게임사이트 STC555.COM
인터넷온라인게임 STC555.COM
블랙잭카운팅방법 STC555.COM
라이브카지노게임 STC555.COM
엠카지노 STC555.COM
33카지노 카지노게임방법 STC555.COM
부산경마예상지 STC555.COM
바카라사이트주소 STC555.COM
엠카지노 정선카지노슬롯머신 STC555.COM
빅카지노주소 STC555.COM
더카지노 한게임포커머니시세 STC555.COM
대박카지노주소 카지노머신 STC555.COM
33카지노 카지노게임방법 STC555.COM
크레이지슬롯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스타클럽카지노 STC555.COM
대박카지노주소 카지노머신 STC555.COM
33카지노 카지노게임방법 STC555.COM
강원랜드호텔수영장 STC555.COM
룰렛돈따는방법 STC555.COM
해금카지노 STC555.COM
카지노게임방법 STC555.COM
엠카지노 정선카지노슬롯머신 STC555.COM
레드썬카지노주소 STC555.COM
인터넷룰렛 STC555.COM
삼삼카지노 STC555.COM
카지노사이트주소 STC555.COM
33카지노 STC555.COM

[ 시사 View 社說 ]

라셔 가스갈등: 유… 연례 행사 ‘라셔 에너지 주일“ 20번째 공개토론회, 진행자 해들리 갬블과 ... 더보기

[한석현 칼럼 '횡설수설']

헌법재판소 재판관 잰위애게 "헌법재판소 판사들에게!" 한석현 글 <마귀의 역사를 물리쳐라> 2017. ;3. 10 2017, 3. 11일은... 더보기

[이명수 칼럼 '민초지후']

야만성 개 못주는 쪽바리 일본 개종자 놈들 지난 15일 JTBC(종편) 취재진의 오찬 자리에서 주한일본대사관 소마 히로히사(相馬弘尙) 총... 더보기

[오대환 칼럼 '사강정론직필']

어리석은 참으로 어리석은 정권 박근혜 정부가 이란이 미국의 금융제제로 한국에서 찾아가지 못한 3 조원의 돈을 못 찾아... 더보기

[ 홍정호의 정치인 분석 ]

추미애 추미애 국회의원 58세 (만 56세) 출생1958년 10월 23일 (대구광역시 달성) 소속새정치민주연합 ... 더보기

[윤미림 메타세콰이어]

아픔의 시간들 (49) - 방송을 떠나다 . . 아픔의 시간들- (49) . 방송을 떠나다 . 여권 받는 고통, 로맹 롤랑 전집 35 권 맨 뒷장마다... 더보기

[현영춘 칼럼 '세상잡설']

상식과 몰상식. 민주주의 국가에서(그 것이 민주주의 국가의 흔히..최고봉이라 일컬어지는 미국이라해도),... 더보기

[김재찬 칼럼 '단순무식']

아이들아 얼마나 무서웠니 ? 시사뷰 횐님들 그동안 안녕 하셨습니까 ! 오랫동안 글을 올리지 못하고 있다가 오늘 닉네... 더보기

[박근혜의 모든 것]

[세계의 지식인들 “박근혜 집권 반대, 유신독재의 회귀”] 교협, 58개국 552명 지식인 연대 서명 성명 발표 …박근혜 후보 집권 초국경적 파급력 클 것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