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Bryan Lufkin] 문자에 즉답 안 하면, 무례한 건가?


  


 

연중무휴 디지틀 효용에 대한 기대를 심히 망가뜨리는 것

 

 


입력 2022.2.12.

BBC 원문 2022.2.8

 

[시사뷰타임즈] 당신이 문자를 보냈다 - 그러나 한 시간이 흘렀는데, 당신 친구는 아직 답을 하지 않았다. 이에 대해 당신은 왜 그리도 열 받는가?

 

한 시간이 흘렀는데, 당신 전화기에선 기대하는 바대로 (답장이 왔다고) 삑삑거리는 소리를 안 낸다.

 

여러분은 신속한 답변을 기대하면서 문자를 발송했지만, 아직도 기다리고 있는 중이다. 11분 흘러가면서, 여러분은 점점 더 짜증이 나고 억울하단 생각도 들며 분개한다. 나중에 답장할 거라고 2초를 쓰는게 그렇게 어렵단 말인가? 라고 여러분은 생각한다. 그뒤, 오래 기다리면 기다릴수록, 걱정이 되기 시작한다. 만일 당신 친구가 당신에게 성을 내고 있기에, 당신이 보낸 문자가 반갑지 않은 것이라면 어쩔 것인가? 왜 그런지는 몰라도 당신이 친구들과의 관계를 잘못 이해하고 있는 것이라면 어쩔 것인가? 그들의 마음이 상하기라도 한다면 어쩔 건가?

 

일부 사람들은 친구가 얼마나 잽싸게 답을 하는지에 대해 훨씬 덜 신경을 쓰지만, 많은 사람들은 보낸 문자에 즉각적인 답이 없으면, 그것이 직접적인 문자였건 아니면 사회연결망 (SNS) 상의 DM (direct message: 쪽지) 였건 간에 즉답이 없으면 감정적인 청룔열차를 탄다. 이것은 연중무휴 이용가능한 디지틀 효용의 영향 때문인데, 문자 수령자가 끊임없이 전화기 주위에 있어서 즉각 답장을 되쏘게 될 것이라는 사회적으로 몸에 깊이 밴 기대를 말한다.

 

일부 사람들은, 특히 많은 사람들이 정신 건강 짬을 위해 휴대전화나 컴퓨터 등을 잠시 꺼두고 다른 사람들은 삶의 과제들을 동시에 성공적으로 처리하기 위해 바쁜 이 시대에, 그토록 속상해 하는 걸까?

 

사람들은 여전히 다른 방식들로 소통을 하는바; 어떤 사람들은 지속적으로 자신들의 전화기에 붙어있지만, 다른 사람들은 상당한 양의 시간을 갖기 위해 전화기를 떼어 놓고 싶어한다. 그러나 응답 시간에 대한 긴장감들은 사회적 규준으로 설명되는 것일 수도 있고 - 또는 사회적 규준의 결핍 때문에 그런 것일 수도 있다. 디지틀 기술의 새로운 발전은 상호간의 합의로 형성된 새로운 소통 기준을 추월했기 때문에, 문자를 하나 보냈을 때, 우리 모든 사람들이 똑같은 규칙에 따라 반응하는 것은 아니다.

 

 

내내 연중무휴

 

 

속사포처럼 쏘아대는 통신 기술의 증가는 항상 가동되고 끊임없이 이용가능할 것이라는 사람들의 예상을 기워주었다. 그리고 우리의 현재 상태는 훨씬 더 다음과 같은 바: 2021년의 한 탐사에서 나온 자료는 미국인들 30%, 특히, 코로나 유행병 기간에, ‘거의 지속적으로인터넷에 있다고 말한다는 사실을 보여주었다.

 

스탠폿 대학교의 통신 교수이자 이 대학교 사회적 매체 연구실 실장인 젶 핸쿡 교수는 이것은 이동 전화가 어디에나 있다는 것 -의사소통을 할 수 있는 모든 매체에 있는 사람들 대부분이 휴대전화를 갖고 있는 것- 과 규준들이 현재 변하고 있다는 것의 결합상태라고 말한다.

 

기술은 우리가 규준을 개발할 능력과 기대를 한참 추월했다 -코예 체셔

 

간단히 말해, 역대 그 어느 때보다 사람들과 연락할 수 있는 방법이 더 많기에, 응답해야 한다는 압박감이 점점 더 정상적인 것이 됐는 바, 그러한 통신 매체들이 우리가 어디를 가든 우리의 주머니 속에 있는 까닭이다. 우린 항상 응답할 수 있는 것으로 외양상 보이기에, 우린 해야한다’.


그에 더해, 우리들 전화기에 있는 여러 앱들과 사회연결망 매체들은 우리의 매일 매일의 일상생활에 연중무휴 통화를 뿌리 깊게 심어 놓았는데 - 특히 자택 근무가 증가하는 것이 좋은 사례다. 상사에게 답장을 지체하는 것이 자신에게 안 좋게 반영되는 까닭에, 빠른 대응이 일터에서 기준이 됐다. 그래서, ‘슬랙상의 직장 문자에 대응을 해야하건, 아니면 인스타그램에 사진을 올리고 즉각 좋아요들을 들여다 보건, “우린 즉시 회신하는 것에 길들여져 있다.” 고 사회연결망을 전공하고 있는 미국 바훨로 대학교의 통신 교수 마이클 스테훠넌은 말한다.

 

이건 내 인생에 내가 하고 싶었던 건 아니라는 생각이 항상 지속적으로 들었었다.

 

 

지속적으로 드는 불안감

 

 

자신의 전화기에서 답장이 왔다는 소리가 속히 나지 않을 때, 문자를 보낸 사람들이 쉽게 분노할 수 있는 것에는 많은 이유들이 있다. 우리의 전화기는 우리들에게 근접해 있다는 환상 심어주는 바: 다른 대륙에 있는 한 친구가 그냥 간단히 응락할 것이라고 느낀다. 하지만, 문자를 보내는 사람들은 문자를 받는 쪽에 있는 사람에게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를 알지도 못한다.

 

그러다 보니, 문자에 답이 없는 채로 있게 되면, “어떤 사람들은 진짜로 속이 뒤집어 지는 바, 이 상황에 대해 자신 만의 불안감을 표출시키고 있기 때문이다. ” 라고 핸쿡은 말하면서 내가 당신에게 문자를 보내면서 어제 답이 올거라고 예상했는데, 답이 오지 않았다면, 당신 쪽 상황에 대해 아는 게 많지 않으니 - 상상이 시작된다. ‘아마도 나에게 열받아 있는지도 모르지’. ‘어쩌면 죽었는지도 모르지우린 아무 상관도 없는 사람이지. 따위가 그것이다.” 라고 했다.

 

이런 건 보내는 사람의 걱정을 과속으로 밀어붙이는 것이 될 수 있으며, 문자 수령자가 하루 온 종일 어쨌거나 휴대전화를 갖고 있다고 생각하면서, 비통한 느낌을 증가하게 되는데 - 왜 지금 그냥 바쁘게 응답할 수가 없는 걸까. 나중에 말하기를, 만일 저들이 내 이름이 뜬 걸 보고 기분이 좋다면? 이러한 부정적인 감정들은 보내는 사람이 대단히 사소한 생동이라고 여겨질 수 있는 뭔가 가벼운 내용의 것 -농담이라든가 현재 유행하는 말들- 을 보낼 때 더욱 증폭될 수 있다고 버클리, 캘러포녀 대학교의 사회심리학 교수 코예 체셔는 말한다. 이런 중요하지 않은 (하찮은) 문자 -하하 웃거나 간단한 감정 상태 표현- 에 속답을 기대하기가 쉬운데, 문자 받는 사람은 답을 하며 많은 것을 투자할 필요가 없기 때문이다.

 

이렇듯 불안하고 불편한 감정들을 악화시킬 수 있는 것의 일부로는 연중무퓨 디지틀 이용 가능성의 세계에 행위에 대해 널리 합의 된 예의란 없다는 사살인 바: 우린 사람들이 무례하다고 여겨지기 이전에 답장을 보내느라 얼마나 많은 시간이 걸릴 수 있는 지에 대해 보편적으로 용인된 의견일치란 없다. 이것은 기술이 우리의 규준과 예상치를 개발할 능력을 한참 추월했기 때문이라고 체셔는 말한다.

 

그는 얼굴을 맞대고 말로 소통하던 것을 우리 만의 상상력과 결부 짓고 암호화되는 말이 아닌 글로 쓰여진 단서들로 바꿔버린 새로운 상호작용의 형태의 등장이 혼란과 걱정에 더해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지난 25년 사이에 인터넷 사용의 증가와 더불어 등장한 이러한 현상은 지난 10년 동안 스맛폰의 사용 증가로 더욱 악화되기만 했을 뿐이다.


통보 규준

 

 

이러한 새로운 난제들은 사람들 사이에 오랫 동안 존재해 온 여러 소통 습관의 차이점들을 혼합해 버릴 수도 있다. 예를 들어, 인터넷이 있이 이전의 시대에, 어떤 사람들은 전화 또는 편지로 즉시 회신을 하곤 했는가 하면, 그 외 사람들은 뜸을 들이곤 했는데 - 이는 오늘날 우리가 지체되고 있는 문자 담장에 낙담하는 것과 유사한 느낌을 떠올리게 하는 차이였을 수도 있다.

 

아직도, 일부 사람들은 다른 사람들 보다 더욱 화를 낸다. 왜 그럴까?

 

어떤 사람들이 자신의 기질 때문에 단순히 제깍 답장이 오기를 자연스헙게 기대하는 것도 가능한 일이다. 핸쿡은 이러한 상황을 소통 대응 필요성에 대한 개인적 차이라고 부르며, 일부 사람들이 자연스레 더 빠른 답장을 원하는게 그것이라고 했다. 그는 또한 상황적 차이점들이 있다고 덧붙였는데, 일부 문자들이 발송자에겐 특히나 중요한 것이어서, 긴급한 감정으로 몰고 간다는 것이다.

 

그러나 체셔에 따르면, 늦어지고 있는 답장에 사람들이 달리 반응하는 것은 현대적 소통에 대한 사회적 규준에 있어서의 불일치로 다시 되돌아 온 것일 수도 있다고 말한다. 우리들의 삶 중 많은 다른 영역에서, 우린 올바르다고 여기는 통보 규준들을 명백하게 정의해 놓았는데 - 누구에게 무엇을 언제 말할지 등이 그것이다. 예를 들어, 여러분이 큼직한 새 소식을 누군가와 함께 공유하고 있을 때는 신속하게 축하 해 주는 것이 적절하며; 느려터지게 대응하는 것은 무례한 것으로 치부된 수도 있다.

 

하지만, 연중무휴인 디지틀 세계에서, 누구와 접촉해야 하는지, 신속한 대응이 어떻게 왜 있어야 하는지에 대해 모든 사람이 동의할 순 없을 수도 있다. 이러한 통보 규준들 중 공식화 돼 있거나 명시적으로 정해져 있는 것은 아무 것도 없다.

 

그러므로, 답장 없는 것에 특히나 화를 내는 사람이 있는 것도 가능은 하지만, 전혀 달리 살고 있는 사람들에게 자신만이 스스로 정한 규칙이나 듀준을 표출시키는 것이 될 수도 있다, 마치 자신의 기준이 보편적인 것인양.

 

이런 식의 표출이 엄청난 요인인데, 특히나 이런 사람들은 이어 나갈 다른 맥락이 없기 때문이다.” 라고 핸쿡은 말하면서 이것이 우리가 인터넷에 있을 때 치나치게 귀책사유에 집착하는 효과의 일부이며 - 난 당신에게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 중인지도 모르면서 내게 일어나는 것을 당신과 당신 상황에 표출시키는 것이다.


 

그냥 내버려 둬도 될까?

 

 

결국, 여러분이 할 수 있는 일이 하나라도 있을까? 아마 그럴 수도 있고 아닐 수도 있다.

 

여러분이 만일 늦은 답장에 열받아가고 있는 중이라면, 이게 왜 여러분들이 스스로를 열받게 만들도록 시작을 하는 것인지 그 이유를 내면화 함에 도움이 될 수도 있는데, 여러분은 자신만의 상황 및 연이은 불안을 문자 수령자에게 표출시키고 있다는 것은 기억하시라, 수령자에 대해 실제로 확고한 정보는 전혀 없으면서. 그리고 어ᄄᅠᆫ 것이 용인될 만한응답 시간인지를 정해 놓은 것은 여러분 만의 것이지. 보편적인 칙령이 아니란 것도 기억하시라.

 

이런 것게 상관하지 않고, 긴급하다고 느끼면서, 또 그렇게 느끼는 것이 조급한 마음을 일게하는데, 연중무휴와 연관된 세상 속의 삶일 뿐일 수도 있다.

 

체셔에 따르면, 이는 특히 모든 사람이 의사소통에 대해 같은 생각을 갖게 하는 사회적 규범이 여전히 움직이는 표적이기 때문일 수 있다. 그러나 사람들이 이러한 감정에 대해 더 많이 이야기한다는 사실은, 그 지침을 이동시킴에 도움이 될 수도 있다. 규범은 "공개 토론" 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체셔는 덧붙인다. 특히 지금이 그렇다. 그리고 사람들은 규준이 어떠해야 하는지에 대해 더 많이 이야기하고 있다. 따라서, 보내는 사람이든 받는 사람이든 상관 없이 의사소통 유형이 당신을 미치게 만드는 친구가 있다면, 아마도 정직하고 자잘한 대화가 필요할 것이다.

 

한편, 다음에 누군가가 당신의 문자에 답을 하지 않고 남겨둘 때, 당신의 피가 끓는 것을 발견한다면, 가장 좋은 해결책은 전화를 잠시 내려놓는 것일 수 있는바, 연중무휴라는 것에 연결돼 있다는 것은 이미 충분히 피곤한 것이다.




 

The crippling expectation of 24/7 digital availability

 

 

By Bryan Lufkin

8th February 2022

 

You sent a text but it’s been an hour, and your friend hasn’t replied to your message yet. Why are you so angry about it?

 

It’s been an hour, and your phone hasn’t pinged as you expected.

 

You sent off a text, expecting a quick reply, but you’re still waiting. With each minute that passes, you get increasingly irked and resentful. How hard is it to take two seconds and say you’ll respond later? you think. Then, the longer you wait, you start to worry. What if your friend is cross with you, and your message wasn’t welcome? What if you’ve somehow misinterpreted your relationship with them? What if they’re hurt?

 

While some people mind much less about how quickly a friend responds, many people ride an emotional roller coaster when a message isn’t immediately answered, whether a direct text or a social-media DM. It’s driven by the effect of 24/7 ‘digital availability’, a socially ingrained expectation that a recipient is constantly around and should immediately shoot back a reply.

 

Why do some people get so upset, especially in an age where many people are taking digital detoxes for mental-health breaks, and others are busy juggling life tasks?

 

People still communicate in different ways; some are constantly attached to their phones, while others want to disengage from them for chunks of time. But tensions over reply times may also come down to social norms or the lack thereof. New developments in digital technology have outpaced the formulation of mutually agreed new communication paradigms, so when a text is sent, we're not all responding according to the same ‘rules’.

 

A 24-hour burden

 

The rise of rapid-fire communication technology has bred the expectation of people being always on and constantly available. And we very much are: data from one 2021 survey showed that 30% of Americans say they are ‘almost constantly’ online, especially in the pandemic era.

 

“It’s a combo of mobile being ubiquitous most people have mobile phones [with] all the platforms of communication, and therefore are capable of responding right away and that norms are currently changing,” says Jeff Hancock, professor of communication at Stanford University, and director of its Social Media Lab.

 

Technology has far outpaced our ability to develop norms and expectations Coye Cheshire

 

Simply, there are more ways to get in touch with people than ever, and the pressure to respond has become increasingly normalised, since those platforms of communication are tucked in our pockets, wherever we go. We seemingly always can reply, so we ‘should’.

 

Plus, the apps and social media platforms on our phones have ingrained 24/7 communication into our daily lives which is especially the case with the rise of remote work. Speedy responses have become a paradigm in the workplace, since a delay in writing back to the boss reflects poorly on you. So, whether it’s having to respond work messages on Slack, or posting a photo on Instagram and seeing the likes roll in instantly, “we’ve been conditioned into immediate returns”, says Michael Stefanone, professor of communication at the University of Buffalo, US, who specialises in social networks.

 

A nagging feeling

 

There are many reasons message-senders can get easily annoyed when their phone doesn’t sound with a rapid reply. Our phones give us an illusion of proximity; a friend in another continent feels only a simple text away. Yet senders don't know what's going on with the person at the other end of their message.

 

So, when a text goes unanswered, “some people get really upset, because they’re projecting their own anxieties” onto the situation, says Hancock. “If I text you and expected a response yesterday, and you don’t respond, I don’t have a lot of information so I use my imagination. Like, ‘maybe he’s mad at me’; ‘maybe he’s dead’. We don’t have any context.”

 

This can push a sender’s anxiety into overdrive, increasing feelings of bitterness, thinking recipients have their phones on them all day, anyway why can’t they just respond with a busy now, talk later, if they were happy to see your name pop up on their screen? These negative feelings can amplify when sending something light ­think a joke or a meme which can “seem like a very small act” to the sender, says Coye Cheshire, professor of social psychology at the University of California, Berkeley. It’s easy to expect a quick reply to these inconsequential messages a haha or simple emoji since a recipient doesn’t need to invest much into the response.

 

If you're a quick replier, remember you may be projecting your own 'notification norms' onto other people, who see communication standards differently (Credit: Getty Images)

 

Part of what can exacerbate these nagging, uncomfortable feelings is that there’s no widely agreed-upon etiquette for behaviour in a world of 24/7 digital availability; we don’t have a universally accepted consensus on how long people can take to reply to a message before it becomes ‘rude’. This is because technology has “far outpaced our ability to develop norms and expectations”, says Cheshire.

 

He adds that the emergence of new forms of interaction that swap face-to-face verbal communication with nonverbal written cues which have to be deciphered and contextualised with our own imaginations can add to confusion and anxiety. This phenomenon, which has emerged in past 25 years with the rise of the internet, has only become worse with the rise of smartphones in the past decade. 

 

‘Notification norms’

 

These new challenges can compound differences in communication habits that have existed among people for a long time. For instance, pre-internet, some people would return phone calls or letters promptly, while others would take their time disparities that might evoke similar frustration to the way we feel about a delayed reply to a message today.

 

Still, some people get more worked up than others. Why?

 

It’s possible some people simply naturally expect a snappy reply because of their nature. Hancock calls these “individual differences in need for communication responses”, with some people wanting faster responses generally. He adds there are also "situational differences”, in which some texts are particularly important for the sender, and drive the feeling of urgency.

 

But according to Cheshire, the way different people react to delayed replies may once again come back to those discrepancies in social norms around modern communication. In many other areas of our lives, we have clearly defined “notification norms” whom you decide to tell what, and when that are regarded as ‘correct’. For instance, when you share big news with someone, a prompt congratulations is generally in order; a delayed response may come off as rude.

 

In a 24/7 digital world, however, not everyone may agree on who you should contact, why and how prompt a response should be. None of these notification norms are formalised or set in stone. “They’re not written down anywhere,” says Cheshire. “For email, you don’t log in and the Terms of Service is, ‘you will respond to all emails in 24 hours’.”

 

For email, you don’t log in and the Terms of Service is, ‘you will respond to all emails in 24 hours’ Coye Cheshire

 

So, it’s possible a person who gets particularly annoyed by a non-response may be projecting their own norms or rules onto others even acting as if their standards are universal despite the recipient governing themselves differently.

 

“I think projection is a huge factor in this, especially because they don't have other context to go on,” says Hancock. “This is part of that over-attribution effect when we are online I don't know what's going on with you, so I project what's going on with me onto you and your situation.” 

 

Can we just let it go?

 

In the end, is there anything you can do? Maybe yes, maybe no.

 

If you’re getting angry about a slow reply, it may help to internalise why you’re beginning to work yourself up, remembering you’re projecting your own situation and subsequent anxieties on the recipient, when you don’t actually have concrete information. And remember: the standards you set for what’s an ‘acceptable’ response time are yours, not a universal edict.

 

Regardless, feeling that urgency and the nagging feelings that arise from it may just be life in the 24/7 connected world.

 

This may especially be because those social norms that put everyone on the same page about communication remain a moving target, according to Cheshire. But the fact that people are talking more about these feelings could help move that needle; norms, adds Cheshire, come from “open discussions”. That’s especially the case now, he says and people are talking more about what paradigms should be. So, if you have a friend whose communication patterns are driving you crazy whether as sender or recipient perhaps an honest chat might be in order.

 

In the meantime, if you find your blood boiling the next time someone leaves your message unanswered, the best solution may be to just put down the phone for a while being connected 24/7 is stressful enough already.

 

[기사/사진: BBC]

 



Comment



밤툰 - 100% 무료웹툰
카지노전략 STC555.COM
F1카지노 카지노슬롯머신 STC555.COM
카지노머신 STC555.COM
다빈치카지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카지노랜드주소 STC555.COM
경마게임 STC555.COM
리조트하이게이밍카지노 STC555.COM
더카지노 카지노게임사이트 STC555.COM
신촌카지노바 STC555.COM
한게임포커머니시세 STC555.COM
트럼프카지노 인터넷카지노 STC555.COM
트럼프카지노 인터넷카지노 STC555.COM
카지노잘하는법 STC555.COM
더카지노주소 STC555.COM
트럼프카지노 인터넷카지노 STC555.COM
슈퍼카지노주소 사설카지노 STC555.COM
비비카지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더카지노주소 카지노노하우 STC555.COM
카지노게임설명 STC555.COM
썬시티카지노 STC555.COM
경마왕사이트주소 STC555.COM
무료슬롯머신777 STC555.COM
강랜머신후기 STC555.COM
에비앙카지노주소 룰렛전략 STC555.COM
서울카지노 STC555.COM
에비앙4U카지노주소 STC555.COM
강원랜드입장시간 STC555.COM
개츠비카지노주소 호게임 STC555.COM
슈퍼카지노 우리카지노주소 STC555.COM
카지노잘하는방법 STC555.COM
엠카지노 라스베가스슬롯머신 STC555.COM
에비앙카지노주소 강친 STC555.COM
실전카지노 STC555.COM
더카지노 카지노게임사이트 STC555.COM
인터넷온라인게임 STC555.COM
블랙잭카운팅방법 STC555.COM
라이브카지노게임 STC555.COM
엠카지노 STC555.COM
33카지노 카지노게임방법 STC555.COM
부산경마예상지 STC555.COM
바카라사이트주소 STC555.COM
엠카지노 정선카지노슬롯머신 STC555.COM
빅카지노주소 STC555.COM
더카지노 한게임포커머니시세 STC555.COM
대박카지노주소 카지노머신 STC555.COM
33카지노 카지노게임방법 STC555.COM
크레이지슬롯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스타클럽카지노 STC555.COM
대박카지노주소 카지노머신 STC555.COM
33카지노 카지노게임방법 STC555.COM
강원랜드호텔수영장 STC555.COM
룰렛돈따는방법 STC555.COM
해금카지노 STC555.COM
카지노게임방법 STC555.COM
엠카지노 정선카지노슬롯머신 STC555.COM
레드썬카지노주소 STC555.COM
인터넷룰렛 STC555.COM
삼삼카지노 STC555.COM
카지노사이트주소 STC555.COM
33카지노 STC555.COM

[ 시사 View 社說 ]

김종인: 남의 집 짓… 입력 2022.6.27. 김종인, 그가 궁국적으로 자신에게 자격이 넘치기에, 자신이 ... 더보기

[한석현 칼럼 '횡설수설']

헌법재판소 재판관 잰위애게 "헌법재판소 판사들에게!" 한석현 글 <마귀의 역사를 물리쳐라> 2017. ;3. 10 2017, 3. 11일은... 더보기

[이명수 칼럼 '민초지후']

무참히 짓밟히는 숭고한 민족정기 (일장기를 흔들고 있는 놈이 '반일종속주의' 공동저자 이우연 토착 쪽바라)92전 전라도 광... 더보기

[오대환 칼럼 '사강정론직필']

어리석은 참으로 어리석은 정권 박근혜 정부가 이란이 미국의 금융제제로 한국에서 찾아가지 못한 3 조원의 돈을 못 찾아... 더보기

[ 홍정호의 정치인 분석 ]

허경영 허경영 출생일 : 1947년 7월 13일 출생지 : 경상남도 밀양시 거주지 : 서울특별시 중랑구 신체... 더보기

[윤미림 메타세콰이어]

아픔의 시간들 (49) - 방송을 떠나다 . . 아픔의 시간들- (49) . 방송을 떠나다 . 여권 받는 고통, 로맹 롤랑 전집 35 권 맨 뒷장마다... 더보기

[현영춘 칼럼 '세상잡설']

상식과 몰상식. 민주주의 국가에서(그 것이 민주주의 국가의 흔히..최고봉이라 일컬어지는 미국이라해도),... 더보기

[김재찬 칼럼 '단순무식']

아이들아 얼마나 무서웠니 ? 시사뷰 횐님들 그동안 안녕 하셨습니까 ! 오랫동안 글을 올리지 못하고 있다가 오늘 닉네... 더보기

[박근혜의 모든 것]

[세계의 지식인들 “박근혜 집권 반대, 유신독재의 회귀”] 교협, 58개국 552명 지식인 연대 서명 성명 발표 …박근혜 후보 집권 초국경적 파급력 클 것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