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Katie Bishop] 요즘 젊은이들, 옛날 젊은이들 보다 진짜로 약한가?


  

 

입력 2022.2.26.

BBC 원문 2022.2.24.

 

 

요즘 젊은층 집단들은 흔히 게으르다거나, 어떤 식으로 찍혀있거나 아니면 자기 집착에 빠져있다고 정형화 돼 있는데, 수세기 동안 그래왔다. 이러한 인식에 (중요한) 뭔가가 있는 걸까?

 

'눈송이'라는 낙인이 찍히는 것에서 부터 집보다도 (맛있다는 열대과일) 아보카도 구입을 우선시한다는 비난을 받는 것에 이르기까지, 어쨌거나 젊은 세대는 옛 세대보다 더 약하고, 힘든 일은 덜 하며, 덜 탄력적이라는 비방을 영구적으로 받고 있다. 이런 건 새로운 현상이 아닌 바: 결국, 사람들은 수십 년 동안 '요즘 애들' 에 대해 불평해 왔다. 그러나 2천 년대에 태어난 세대이자 Z세대가 아기를 폭발적으로 낳았었던 세데 또는 X세대 보다 더 약하다는 생각에 진짜로 진실이란 게 있긴 한 것일까?

 

증거는, 더 새로운 세대는 정말이지 예전 세대가 허약함의 기미라고 여길 수도 있을 (성격상의) 특성들에 대한 가치를 매우 높게 판단한다. 하지만 전문가들도 아기 폭발시대 (대략 1946~1964년 사이에 출생) X세대 (1965~1980년 사이 출생) 가 자신들의 뒤를 이을 세대를 너무 가혹하게 재단하며, 오랫동안 오래도록 규준으로선 쓰이지 않아 온 것을 표준 삼아 판단하고 있다고 여긴다.

 

세대 간의 맥락은 수십 년 사이의 차이점들을 좁힘에 있어 핵심이 될 수도 있건 만 - 젊지만 성인인 사람들을 경시하는 것은 오랫동안 구축돼 왔으며 선천적 본능이어서 원 상태로 되돌리기는 불가능 한 것일 수도 있다.


 

 

신화 그리고 현실

 

 

사람들은 수천 년 동안 젊은 세대에 대해 불평해 왔니다. 사실 자기 다음 세대를 경시하는 것은 그냥 인간의 본성일 수도 있다. 호주 퀸즐랜드 공과대학 경영학 교수 피터 오코너는 성인들이 청소년의 성격을 폄하하는 경향이 수세기 동안 있어왔다고 했다.

 

그는, 미국인 수천 명이 '요즘 아이들' 은 참가자들이 옛 세대들과 관련된 긍정적 자질이 결여돼 있다고 믿는 것을 보여주는 연구결과가 있는 등. 그러한 고정관념 잘 살아 있는채로 남아 있다고 짚는다. 그러나 이것은 오늘날의 젊은이들이 실제 이러한 자질들이 꼭 결여돼있기 때문만은 아니며 - 연구자들은 이것은 우리가 현재의 자아를 과거의 자아에 표출시키기 때문이라고 주장했한다. 이렇게 함으로써, 나이든 사람들은 무의식적으로 오늘날의 자신과 오늘날의 젊은이를 비교하고 있으며, 우리가 살고 있는 10년에 관계없이 오늘날의 젊은이가 어쨌거나 쇠락하고 있다는 인상을 주고 있다.

 

2월 초, 영국의 부동산 전문가인 커스티 올솝은 집을 살 여유가 없는 것은 젊은이들의 잘못이라고 말하며 격노를 불러일으켰다. 90년대에 가족의 도움으로 자신의 첫 집을 구입한 올솝은 오늘날의 구매자 지망생들이 저축을 하는 대신 넷플릭스, 실내체육관 회원 등 '사치스런 것들' 에 너무 많은 돈을 지출한다고 시사했다.

 

올솝이 하는 말들은 오늘날 젊은이들은 옛 세대들이 했던 똑같은 희생을 할 준비가 돼 있지 않다거나, 한때 자신들의 부모 또는 조부모들처럼 거칠지가 않다고 하는 일련의 유명인들이 최근에 하는 말들이었다.

 

2017, 호주 부동산 거물 팀 거너 젊은이들이 집 대신 아보카도 토스트에 너무 많은 돈을 쓰는 것 같다고 했다 (호주 여러 지역에서 집값은 지난 10년 동안 두 배가 된 반면, 임금은 고작 30% 올랐음에도 불구하고). 2016년에는 1980년에서 1994년 사이에 태어난 사람들이 '이전 세대보다 덜 탄력적이고 공격작인 경향이 있다고 묘사하는 말인 눈송이 세대라는 구절이 콜린스 영영 사전에 추가됐다. 그리고 Z세대 사람들이 9시에서 5시까지의 (종일제) 근무를 거부하거나 사무실에 종일제로 근무해야 하는 이유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는 생각이 이미 등장하고 있는데 - 이는 찍힌 2010년대 세대를 반영하는 것으로 이제야 겨우 시아에서 사라지기 시작하고 있다.

 

 

구닥다리 기준

 


옛 세대는 여전히 자신이 오늘날의 젊은이들보다 더 강하다고 생각할 수도 있겠지만. 이런 걸 측정이라도 할 수 있는 것일까?

 

일부 전문가들은 그렇게 생각한다. 2004년과 2008년 사이에 대학을 졸업하는 천년 세대를 조사한, 2010년 연구에서는 1987년 이전에 졸업한 사람들보다 낮은 탄력성과 관련된 특성이 더 많았음을 보여주었다. 다른 연구에서는 신경증과 인정에 대한 요구가 젊은 세대에서 증가한 반면, 2012년 한 연구에서는 청소년들이 과거보다 더 자기중심적이라는 것을 암사했다.

 

그러나 많은 전문가들이 볼 때, 이러한 측정치들은 젊은 세대가 나이든 세대보다 약하다는 점을 지적하는 것이 아니라, 수십 년 전의 기준으로 현대적이고 기술 중심적인 사회가 형성한 세대를 판단하는 방법일 뿐이다.

 

라잎스탠스 보건의 정신 건강 전문가이자 성인들 및 가족들과 세대간 분열에 대해 정기적으로 연구하고 있는 칼 나싸르 박사는 이전 세대는 표현 대신 억압을 배웠지만, 새로운 세대의 경우, 그 반대다.” 라고 말하면서 "그것은 인식 균열을 일으켰다. 옛 세대는 이 표현을 허약함의 징조라고 보는데. 취약성은 강점이 아니라 약점이라고 배웠기 때문이다." 라고 했다.

 

나싸르는 젊은 세대가 약하다는 비유는 대체로 입증되지 않은 것이며, 각 세대가 자신들의 문제를 표현하는 방식이 어떻게 다른지 그 사이에서 잘못 연결시킨 것을 기초로 한 것이라며, 이런 것이 실제로 젊은 세대들이 실제 얼마나 탄력정인지에 대한 자료를 왜곡시킬 수 있다고 믿는다. 이 생각을 같게 반영한 사람이 제니퍼 라빈슨인데, 미국 여론조사 회사인 캘럽 고의 분석자이다


 

“X세대와 아기 폭발 세대에도, 역시, 문제는 있지만, 그들이 그렇다고 표현하는 것은 전문가답지 못한 것이라고 느껴진다.” 고 라빈슨은 말하면서 "그러므로, 젊은이들이 없어 보이거나 '눈송이' 같다고 보이는 것은 실제로는 속이 빤히 들여다뵈는 사회적 규준일 수도 있다." 고 했다.

 

자주 인용되는 생각인 천년세대와 Z세대가 자신의 집을 소유하는 계층이 되지 못하게끔 이기적으로 행동한다는 생각은 수십년 된 기준으로 어떤 세대를 판단한다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지를 보여주는 한 예다. 널리 경제적으로 번창하던 기간 중, 성인 초기 시절에 집을 소유한 아기 폭발 세대는 아마도 자신들이 처음으로 집을 구입하기 위해 지나치게 절약하며 저축했었다는 것을 기억할 것이다. 이제 주택을 보유하고 있다는 성과를 구가하면서, 이들은 자신들과 똑같이 할 수 없는 젊은이들이 자신들보다 더 허약하다고 여긴다. 이런 생각은 치솟는 집값, 부진한 임금인상 그리고 불안정한 직장의 증가 등의 문제를 무시하는 것이며, 이 모든 것들이 사람들로 하여금 대출을 못받게 한다.

 

비슷한 식으로, 구세대들은 Z세대들의 탄력성이 결여됐다는 징표로 가장 우울하고 불안해 하는 세대라는 사실을 지적할 수도 있지만, 이 세대는 전대미문의 외로움과 만연한 경제적 불안정성 속에 전 세계적 유행병 (코로나바이러스) 기간 동안 성인이 돼가는 세대이다. 다른 세대들 및 각 세대들이 직면하고 있는 난제들은 비교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

 

텍서스 오스틴에 본사를 둔 여러 세대 연구 회사인 세대적 반응 비율 본부장인 제이슨 도시는 현실은 Z세대는 인생의 똑같은 단계에서 다른 세대들이 봉착하지 않았던 다양한 난제들에 직면하는 나이가 되고 있는 중이며, 특히, 코로나-19 기간 및 자신들의 스마트 전화기 상으로 항상 사회연결망 (SNS) 의 직접적인 압박을 가장 많이 받는다.” 고 하면서 코로나 기간 동안 사회적 거리 두기 및 격리의 어려움에 대한 정신 건강에, 거리를 익히는 문제 및 어린 성인의 모든 형성 요소 등이 더해지기에, 왜 이 세대가 난제 투성이의 시기라고 느끼는 것인이 쉽게 알 수 있다.” 고 했다. 



자신들 세대에서 비롯된 산물

 

 

각 세대의 제반 행동과 신념들은 자신들 만의 독특한 문제들과 어려움으로 형성된다. 아기 폭발 세대와 X세대는 스마트 전화기의 편리함도 모르고 자랐을 수 있지만, 이들은 동시에 커져가는 인터넷의 복잡함 -인식과 자기 중심적 특성에 대한 필요를 촉발시켰을 가능성이 크다고 일부 연구에서 밝혔듯- 과 전투를 할 필요도 없었다.

 

이와 유사하게, 구세대들은 젊은 세대들처럼 교육에 똑같이 접근하지 않았을 수도 있지만, 구세대들은 대학 졸업장이 없어도 중간층 정도의 일자리는 구할 가능성이 더욱 컸기에, 학생 빚이라는 심하게 손상을 주는 멍에도 지지 않는다.

 

그리고, 제반 사정의 이면에, Z세대 사람들은 자신들의 부모 및 조부모 세대가 기후 변화 및 금융적 불평등성 따위의 사회적 문제들과 힘겨울 정도로 싸우지 않았다고 여길 수도 있다 (구세대를 폄하할 의도로 말한 구절인 아기 폭발 세대는 괜찮아라는 말이 입소문이 나도록 촉발시켰던 논쟁)


 

그러나 또한 그들 중 많은 사람들이 성차별주의와 인종불평등의 뚜렷한 형태와 따위의 다른 사회적 문제와 싸워야 한다는 사실을 잊어버릴 수도 있다. 결국 일부 나이 든 아기 폭발 세대가 초기 성인이 되었을 때, 여자는 많은 국가에서 여전히 주택 구입을 위해 신용 신청서에 공동 서명할 남자를 구해야 했으며, 일부 미국 주에서는 인종 간 결혼이 여전히 금지되어 있었는데 - 사람들이 뒤집으려고 열심히 싸운 법들이었다.

 

진실은 구세대들은 수세기 동안 지신들의 이전 세대 사람들이 게으르고 부여받은 권리가 있고 자기 집착적이라고 비난해 왔다는 사실이다. 우리는 우리와 다른 시대에 자란 사람들을 판단해야 한다는 강박관념에 사로잡혀 있는 것 같고, 지나치게 깨어 있는 Z세대나 부를 축적하는 아기 폭발 세대를 조롱하는 당 시대적 문화 따위는 분열을 깊게할 뿐이다.

 

도시는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이 있다고 믿지만, 세대 간 맥락은 꾸준히 이어져오는 허약하다는 신화를 바로 잡는 것이 핵심이다.

 

이 다양한 세대가 겪었던 일, 그들이 지금의 모습인 이유에 대해 알아차리는 것이다.” 라고 그는 말하면서 구세대 사람들이 젊은 세대에 따넘기기를 중단하도록 할 최상의 방법은 지금 당장 존재하지 않는 대화를 새로 만드는 것이다. 여러 세대 전반에서 솔직한 대화를 나누지 않고, 젊은 사람은 눈송이, 나이 든 사람은 공룡이라고 부르는 입소문 문화가 있다. 그러나 진실은 우리 모두가 인간이라는 점이다.”

 

 


Are younger generations truly weaker than older ones?

 

By Katie Bishop

24th February 2022

 

Younger cohorts are often stereotyped as being lazy, entitled or self-obsessed and have been for centuries. Is there something to this perception?

 

From being branded ‘snowflakes’ to being accused of prioritising buying avocados over houses, younger generations are enduringly maligned as somehow weaker, less hard-working or less resilient than their older counterparts. This isn’t a new phenomenon; after all, people have complained about ‘kids these days’ for decades. But is there really any truth in the idea that millennials and Gen Z are weaker than Boomers or Gen X?

 

Evidence shows newer generations do, indeed, measure highly on traits that their older counterparts might consider as a sign of weakness. Yet experts also believe that Baby Boomers (born roughly between 1946 and 1964) and Gen X (born between 1965 and 1980) might be judging the generations that succeed them much too harshly, and measuring them against standards that have long ceased to be the norm.

 

Generational context could be key to narrowing divides between decades yet looking down on young adults is such a long-established and innate instinct that it might be impossible to undo.

 

Myth versus reality

 

People have complained about younger generations for thousands of years. In fact, looking down on the generation that comes after you could simply be human nature. “The tendency for adults to disparage the character of youth has been happening for centuries,” says Peter O’Connor, a professor of management at Queensland Institute of Technology, Australia.

 

He points out the stereotype remains alive and well, with research showing thousands of Americans believe that ‘kids these days’ lack positive qualities that participants associate with older generations. But this wasn’t necessarily because the youths of today actually did lack these qualities the researchers argued that this was because we project our current selves onto our past selves. By doing this, older people are unconsciously comparing who they are today to today’s young people, giving an impression that today’s youth is somehow on the decline, no matter the decade we’re living in.

 

In early February, British property guru Kirstie Allsopp incited rage after saying it was young people’s own fault they couldn’t afford to buy a home. Allsopp, who purchased her own first house with family help in the 90s, suggested today’s wannabe-buyers spent too much money on ‘luxuries’, such as Netflix and gym memberships, instead of saving for a deposit.

 

Millennials and Gen Z are particularly maligned as self-obsessed and lazy (Credit: Getty Images)

 

Allsopp’s words were the latest in a string of high-profile remarks about how young people today aren’t prepared to make the same sacrifices that older generations did, or aren’t as tough as their parents or grandparents once were.

 

In 2017, Australian real estate mogul Tim Gurner similarly suggested youngsters spent too much money on avocado toast instead of homes (in spite of house prices in many parts of Australia doubling in the last ten years, while wages have only risen by 30%). In 2016, the phrase “Generation Snowflake” was added to the Collin’s English Dictionary to describe adults born from 1980 to 1994 who were ‘less resilient and more prone to taking offence than previous generations’. And think-pieces are already emerging about the Gen Zers refusing to work nine-to-five, or questioning why they need to be in the office full-time an echo of the ‘entitled millennial’ trope of the 2010s, which is only just beginning to fade from view.

 

An outdated standard

 

Older generations might still suspect they’re hardier than today’s youth but can this even be measured?

 

Some experts think so. One 2010 study that examined millennials graduating university between 2004 and 2008 showed that they had more traits associated with low resilience than people who graduated before 1987. Other research has demonstrated that neuroticism and a need for recognition have increased in younger generations, while one 2012 study suggested that youth are more self-centered than they were in the past.

 

Yet for many experts, these measures don’t point to younger generations being weaker than older ones. Instead, they are simply ways of judging a generation shaped by a modern and technologically-focused society by the standards of decades ago.

 

“Prior generations were taught to repress instead of express, but for newer generations it’s the other way around,” says Dr Carl Nassar, a mental health professional at LifeStance Health, who regularly works with adolescents and families struggling with generational divides. “That’s caused a perceptual rift, with older generations seeing this __EXPRESSION__ as a sign of weakness, because they were taught that vulnerability is a weakness and not strength.”

 

Nassar believes that the trope of younger generations being weaker is largely anecdotal, and is based on a mismatch between how different generations express their problems, which could skew data on how resilient they really are. This is an idea echoed by Jennifer Robison, a senior editor at US analytics and polling company Gallup.

 

The tendency for adults to disparage the character of youth has been happening for centuries Peter O’Connor 

 

“Gen X and Boomers have troubles, too, but voicing them feels unprofessional,” she says. “So, what appears to be needy or ‘snowflake-y’ in the young may actually just be the social norm of transparency.”

 

The oft-cited idea that millennials and Gen Z act in selfish ways that prevent them from getting on the property ladder is one example of how difficult it is to judge a generation by a decades-old standard. Homeowning Boomers, who were in early adulthood in a period of widespread economic prosperity, probably remember scrimping and saving to buy their first house. Now enjoying the spoils of homeownership, they begin to believe that young people who are unable to do the same are weaker than them. This ignores the problem of rocketing house prices, stagnating wages and the rise of insecure work, all of which prevents people getting mortgages.

 

Similarly, older generations might point to the fact that Gen Z are the most depressed and anxious generation as a sign of their lack of resilience, forgetting that this is a generation coming to adulthood during a global pandemic, in a period of unprecedented loneliness and widespread economic insecurity. The different generations, and the challenges that they face, are not comparable.

 

“The reality is that Gen Z is coming of age facing a variety of challenges that other generations have not faced at the same life stage, most notably the Covid-19 pandemic and the always-on pressure of social media directly to their smartphone,” says Jason Dorsey, president of the Center for Generational Kinetics, a generations research firm based in Austin, Texas. “Add in the mental-health challenges of social distancing and isolation during the pandemic, distance-learning challenges and all the formative elements of young adulthood, and it's easy to see why the generation is feeling like it’s a challenging time.”

 

When generations can give each other a break, and understand each is a product of their time, we can debunk the myth and maybe all get along (Credit: Getty Images) 

 

A product of their time

 

Each generations’ actions and beliefs are shaped by their own unique problems and challenges. Boomers and Gen X might have grown up without the convenience of smartphones, but they also didn’t have to battle with the complexities of growing up online likely prompting the need for recognition and self-centered traits uncovered in some studies.

 

Similarly, older generations might not have had the same access to education as younger generations, but they were also more likely to obtain a middle-class job without a college degree, and aren’t saddled with crippling levels of student debt.

 

And, on the other side of things, Gen Zers might believe that their parents’ or grandparents’ generation did not fight hard enough against social issues, such as climate change and financial inequality (an argument which prompted the viral rise of ‘OK Boomer’, a phrase intended to disparage their older counterparts).

 

Prior generations were taught to repress instead of express, but for newer generations it’s the other way around Carl Nassar

 

Yet they also may forget that many of them had to battle against other societal problems, such as starker forms of sexism and racial inequality. After all, when some older Boomers were in early adulthood, women still had to get a man to co-sign a credit application to buy a house in many countries, and interracial marriages were still banned in some US states laws that people had to fight hard to overturn.

 

The truth is older generations have been accusing their predecessors of being lazy, entitled and self-obsessed for centuries. We seem almost compelled to judge people who grew up in a different time to us and the ability to share memes poking fun at overly-woke Gen Zers or wealth-hoarding Boomers only deepens divides.

 

Dorsey believes that there is a way around this but that generational context is key to debunking the persisting weakness myth.

 

“It’s awareness of what these different generations have gone through, why they are the way they are,” he says. “The best way to get older generations to stop dumping on younger generations is to create a dialogue that simply does not exist right now. Instead of having candid conversations across multiple generations, we have viral memes that say younger people are snowflakes and older people are dinosaurs. But the truth is that we’re all human.”

 

Additional reporting by Bryan Lufkin

 

[기사/사진: BBC]



Comment



밤툰 - 100% 무료웹툰
카지노전략 STC555.COM
F1카지노 카지노슬롯머신 STC555.COM
카지노머신 STC555.COM
다빈치카지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카지노랜드주소 STC555.COM
경마게임 STC555.COM
리조트하이게이밍카지노 STC555.COM
더카지노 카지노게임사이트 STC555.COM
신촌카지노바 STC555.COM
한게임포커머니시세 STC555.COM
트럼프카지노 인터넷카지노 STC555.COM
트럼프카지노 인터넷카지노 STC555.COM
카지노잘하는법 STC555.COM
더카지노주소 STC555.COM
트럼프카지노 인터넷카지노 STC555.COM
슈퍼카지노주소 사설카지노 STC555.COM
비비카지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더카지노주소 카지노노하우 STC555.COM
카지노게임설명 STC555.COM
썬시티카지노 STC555.COM
경마왕사이트주소 STC555.COM
무료슬롯머신777 STC555.COM
강랜머신후기 STC555.COM
에비앙카지노주소 룰렛전략 STC555.COM
서울카지노 STC555.COM
에비앙4U카지노주소 STC555.COM
강원랜드입장시간 STC555.COM
개츠비카지노주소 호게임 STC555.COM
슈퍼카지노 우리카지노주소 STC555.COM
카지노잘하는방법 STC555.COM
엠카지노 라스베가스슬롯머신 STC555.COM
에비앙카지노주소 강친 STC555.COM
실전카지노 STC555.COM
더카지노 카지노게임사이트 STC555.COM
인터넷온라인게임 STC555.COM
블랙잭카운팅방법 STC555.COM
라이브카지노게임 STC555.COM
엠카지노 STC555.COM
33카지노 카지노게임방법 STC555.COM
부산경마예상지 STC555.COM
바카라사이트주소 STC555.COM
엠카지노 정선카지노슬롯머신 STC555.COM
빅카지노주소 STC555.COM
더카지노 한게임포커머니시세 STC555.COM
대박카지노주소 카지노머신 STC555.COM
33카지노 카지노게임방법 STC555.COM
크레이지슬롯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스타클럽카지노 STC555.COM
대박카지노주소 카지노머신 STC555.COM
33카지노 카지노게임방법 STC555.COM
강원랜드호텔수영장 STC555.COM
룰렛돈따는방법 STC555.COM
해금카지노 STC555.COM
카지노게임방법 STC555.COM
엠카지노 정선카지노슬롯머신 STC555.COM
레드썬카지노주소 STC555.COM
인터넷룰렛 STC555.COM
삼삼카지노 STC555.COM
카지노사이트주소 STC555.COM
33카지노 STC555.COM

[ 시사 View 社說 ]

김종인: 남의 집 짓… 입력 2022.6.27. 김종인, 그가 궁국적으로 자신에게 자격이 넘치기에, 자신이 ... 더보기

[한석현 칼럼 '횡설수설']

헌법재판소 재판관 잰위애게 "헌법재판소 판사들에게!" 한석현 글 <마귀의 역사를 물리쳐라> 2017. ;3. 10 2017, 3. 11일은... 더보기

[이명수 칼럼 '민초지후']

무참히 짓밟히는 숭고한 민족정기 (일장기를 흔들고 있는 놈이 '반일종속주의' 공동저자 이우연 토착 쪽바라)92전 전라도 광... 더보기

[오대환 칼럼 '사강정론직필']

어리석은 참으로 어리석은 정권 박근혜 정부가 이란이 미국의 금융제제로 한국에서 찾아가지 못한 3 조원의 돈을 못 찾아... 더보기

[ 홍정호의 정치인 분석 ]

허경영 허경영 출생일 : 1947년 7월 13일 출생지 : 경상남도 밀양시 거주지 : 서울특별시 중랑구 신체... 더보기

[윤미림 메타세콰이어]

아픔의 시간들 (49) - 방송을 떠나다 . . 아픔의 시간들- (49) . 방송을 떠나다 . 여권 받는 고통, 로맹 롤랑 전집 35 권 맨 뒷장마다... 더보기

[현영춘 칼럼 '세상잡설']

상식과 몰상식. 민주주의 국가에서(그 것이 민주주의 국가의 흔히..최고봉이라 일컬어지는 미국이라해도),... 더보기

[김재찬 칼럼 '단순무식']

아이들아 얼마나 무서웠니 ? 시사뷰 횐님들 그동안 안녕 하셨습니까 ! 오랫동안 글을 올리지 못하고 있다가 오늘 닉네... 더보기

[박근혜의 모든 것]

[세계의 지식인들 “박근혜 집권 반대, 유신독재의 회귀”] 교협, 58개국 552명 지식인 연대 서명 성명 발표 …박근혜 후보 집권 초국경적 파급력 클 것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