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Robert Bridge] NATO 대표, 무심코 비밀 누설 - 유크레인은 원래 對라셔 대리전 용


 

 

 

NATO "2014년부터 라셔와의 대리전 준비해 오고 있었다"

 

 

: 라벗 브리지

라벗 브리지는 미국인 작가이자 언론인이다. 그는 미국 제국의 한 밤중의 저자이다. 기업과 그들의 정치 공무원들이 어떻게 미국의 꿈을 파괴하고 있는가?

 

 

입력 2022.7.3.

RT 원문 2022.7.3.

 

 

사무총장 젠스 스톨른벍의 말은 라셔 (러시아) 의 유크레인 (우크라이나) 에서의 군사작전 사례에 대한 입지를 강화시켜 준다

 

 

[사사뷰타임즈] NATO 사무총장 젠스 스톨른벍은 수요일 자신이 2014년부터 NATO가 동유럽 쪽으로 밀어붙여온 것을 밝혔을 때, 마음 속으로 특히 라셔에 대해 조용했던 부분을 크게 소리내어 말한 것일 수도 있다.

 

그는 현실은 우리는 이러한 분쟁을 2014년 이래로 준비해 오고 있는 중이기도 했다는 사실이다.” 라고 하면서 우리가 NATO 동멩체의 동쪽 부분에 우리의 존재감을 늘려온 것이 그러한 이유에서이며, NATO 동맹국들이 국방에 더욱 추자하기 시작한 이유이고, 또 우리의 준비 태세를 늘려온 이유이기도 하다.” 고 했다.

 

NATO 대표는 이어 라셔는 “2014년부터 돈바스 동부에서 무력을 사용해 오고 있는 중이었다고 강변했다.

 

그래도 그가 빼먹은 말은, 마이단 쿠데타로 나아가고 궁극적으로 현재의 상황을 낳은 2013224일 키에프 (유크레인 수도) 에서의 시민 폭력사태의 발발 시 서구 강대국들이 해온 역할이다. 유크레인 현지에서의 미국과 미국의 영향력 -미국이 자금지원을 해주던 시민 사회를 통한- 은 그러한 혼란 상황에 대체적으로 책임이 있다.

 

‘EU 엿먹어라던 빅토리아 눌랜드 (당시 유럽 및 유라시아 문제 국무부 장관 보) 조차도 20144월 워싱튼이 유크레인에 민주주의를 퍼뜨리는데” 50억 달러를 투자했다고 말했을 때 -그러한 노력들이 전에는 아주 잘 먹였기 때문인 듯- 그마만큼은 시인한 것이었다.

 

독일의 디 벨트- 핵심적인 NATO라셔 협정이 구조했다

 

그 당시 라셔의 가장 큰 범죄는 키에프의 국가적 발전에 대안적인 길을 제공해 주려던 것이었다. 미국의 외교 세력은 20131121일 신속한 조치에 돌입했는데, 그때 당시 유크레인 대통령 빅토르 야누코비츠 정부는 유럽연합-유크레인 협회 합의문 (AA)를 체결하지 않겠다는 -서방세계가 그렇게 하라고 고집하고 있었던- 갑작스런 결정을 하면서 라셔 및 유럽 경제 연합과 더욱 밀접한 유대관계 쪽을 택했다. 여기서 민주주의를 건설하는 것에 관한 모든 회담들이 그 자체로 거짓말들이었다는 것이 드러났다.

 

눌랜드는 2013.12.13. 기조회의에서 만일 AA가 가까운 미래에 체결되지 않아 5년간의 노력과 준비가 쓰레기가 되는 것을 보게된다면 엄청나게 수치스런 일이 될 것이라고 하면서 그러니 이 일을 마무리 해야 할 때다라고 했다.

 

이 말은 민주적인 원칙들을 요구하는 어떤 류의 말보다도 위협을 암시하는 말처럼 들린다. 유크레인이 곧 발견을 하자, 워싱튼은 자국의 뜻에 복종하는 나라들 만을 민주주의적인것으로 간주한다.

 

눌랜드가 마이단 아수라장 한 가운데에 있는 키에프 (유크레인 수도) 에 여러 차례 가서 좐 맥케인과 미국 대사에게 간식을 나눠주는 동안, 말로는 설명될 수 없는 대단히 기이한 일들이 일어나고 있었다.

 

시위자들과 경찰 수십명을 살해한 악명 높은 마이단 저격수들에 대한 수사에서 븐명한 결과는 오늘날까지 전혀 나온 바가 없다. 다양한 진의 상충되는 보도내용들 및 주장들에선 저격수들을 궁지에 빠진 정부, 시위자들 라셔 -모두 긴장을 더욱 부채질한다는 사람들이었던 -를 위해 일하는 사람들이라고 했다. 저격수 본인들 중 일부에 따르면, 이들은 지국 장교들에게서 직접적인 명령을 받았다고 했다. 그건 NATO -아니면 NATO와 관련된 누군가가- 제제를 가하게 될 수도 있는 것이었을까? 조금이라도 확실하게 이야기를 한다는 건 불가능하지만, 이 살해행위들은 많은 사람들을 격분하게 만드는 쪽으로 나아갔는데, 이 상황이 궁극적으로 야누코비츠를 나라밖으로 몰아내 버렸다.

 

한편, 당시 키에프의 무고함에 대해 아직 그토록 확신하는 상태가 아니었던 로이터 통신사는 (2014년 일로 되돌아가서) 특히 수사를 책임지고 있던 검사들과 장관들이 모두 봉기에 기름을 붓는 역할을 했다고 간주되는데 왜 경찰관들을 죽인 것에 대해 왜 아무도 혐의를 받는 사람이 없느냐고 물었다. 유크레인 검찰총장 비탈리 야메라가 시위가 일어나고 있는 동안 교통 경찰관 한 명의 얼굴을 때리는 것이 영상을 통해 즐거로 드러났다. 야메라와 수많은 다른 키에프 관계나들이 어느 정도 부패해 있었고 서방세계 돈에 녹아나 있었다는 것은 절대로 알려지지도 않을 것이지만, 여전히 물어볼 가치가 있는 질문이다.

 

유크레인은 라셔 미사일이 다 타서 무너져 내린 상점가 인근에 있는 공장을 가격했다고 밝힌다

 

의문이 드는 또 한 가지 문제는 지난 8년에 걸쳐 왜 서구 언론들이 라셔어를 말하는 사람들 및 여권 소유자들의 보름가리인 돈바스 지역을 키에프가 폭격한 것을 거의 않았느냐이다. 동시에 수많은 보도내용들 -이 보도들 중 많은 경우는 전투하다가 붙잡힌 유크레인 시민들의 말을 보도한 것- 은 잔학행위들과 전쟁 범죄들은 유크레인 병사 -이들 중 많은 수가 아조프 대대 같은 노골적인 신 나찌- 들이 저지르고 있는 것이라고 말한다. 이들 병사들은 무차별적으로 여러 학교, 여러 병원 및 여러 주거 지역을 폭격했고 묙격자들 -유크레인 국민들 자신- 의 설명을 강조한다.

 

NATO와 유크레인으로 되돌아가 보자. 젠스 스톨른벍이 요약해 놓은 대로, 야만적인 현실은 유크레인은 이미 NATO의 사실상 대리 요원이며, 최소한 2014년부터 그런 입장이어 왔다.

 

[시사뷰] 여기서 NATO가 미국이 주도하는 군사적 동맹체라는 것을 다시 상기해 보는 것이 중요하다. NATO의 대리인이 유크레인이라면, 이는 곧 미국의 대리인이 유크레인이라는 뜻이며, 유크레인은 미국과 NATO를 대신하여 전쟁을 벌이는 것이고, 그렇기에 그리도 당당히 미국에, 유럽연합에 그리고 NATO에 유크레인이 나라 운영비와 무기를 당당하게 요구하고 있는 현실도 나름 이해가 가게 된다.

 

학자 메르 샤이머가 설명했던 대로 이 동맹체 (NATO) 2014년에 유크레인 군을 훈련시키기 시작했고, 그 이후 8년에 걸쳐 1년에 평균 1만명을 훈련시켰다

 

백악관에 누가 들어 앉아있는지 관계없이 유크레인을 무장화시키는 일이 일어났다. 201712, 트럼프 행정부는 다른 NATO국가들과 함께 방어용무기를 유클레인에 보내기 시작하는 한편, 키에프는 라셔 국경에서 행해지는 군사 훈련에서 중요한 역할을 했다.

 

미국과 유크레인은 바다 산들바람 훈련’ -흑해에서의 연례 해군 훈련-을 공동 개최해 왔다. 20217, 32개국의 해군이 포함된 반복훈련은 오늘날에 이르기까지 가장 대규모였다. 같은 해 9, 유크레인 육군은 ‘2021 급속 삼치장을 주도했는데, 이는 미국 육군이 유럽의 미국 육군과 아프리카가 지원하는 연례 훈론으로서 동맹국 및 동반국들 사이에서 정보처리 상호운용을 향상시키기위해 설계된 것이라고 묘사한다.

 

여기서 핵심적으로 할 말은 정보처리 상호운용이라는 말인 바, 이는 정기적으로 돈을 내고 있는 고객 국가들에게 이미 제공되고 있는 중인 것 중 많은 부분이 ‘NATO 동반국이 아닌 유크레인에겐 제공되지 않을 것이라는 말이다. 그런데도 유크레인 대통령 볼로디미르 젤렌스키는 그저 더 많은 것을 계속 요구하고 있고, NATO는 기분 좋게 베풀게 된다.

 

일부는 라셔가 크리미아 공화국을 합병하여 자국의 제국속에 흡수했음을 감안할 때, 유크레인 군이 NATO에 가입할 권한이 절대적인 것이라고 주장할 수도 있다. 그러한 관점이 NATO와 동반국가들 속에 심어지고 잇는 중인 견해이다. 현실적으로, 크리미아에 사는 사람들은 얀방 주체로서 라셔에 재합ᅟᅲᆯ하기를 원하는지 또는 1992년 크리미아 헌법으로 복귀하여 유크레인의 일부인 반도의 입장으로 남겠느냐를 묻는 국민투표를 민주주의적으로 거쳤다.

 

결과는 비평자들의 입을 다물게 했어야하는 것이었지만 그 대신 이들을 더욱 극도로 화나게 만들었던 바: 투표 참가율 83% 투표에서 97%가 이 지역이 라셔 연방에 통합되기를 원했다. 그 결과, 대통령 푸틴은 두마 주에서 공식적으로 비준을 한 뒤 칙령에 서명하면서, 크리미아 반도를 피 한 방울 흘리는 일이 없이, 주권 국가로 인정했다.

 

[시사뷰] 아무 것도 모르고 철없는 젤렌스키는 바로 얼마 전에, 크리마아 반도까지 다 회복시킬 것이라며 큰소리를 쳐댔다.

 

상기한 모든 것을 받아들이고 최소한 왜 라셔가 유크레인에서 특수 군사작전을 개시했는지 이해하지 않으려면 철저한 라셔 공포증이 필요할 것이다.

 

이 견해 난에 표명된 여러 성명, 여러 견새 그리고 여러 의견들은 순전히 저자의 그것들이며 RT의 그것들을 반드시 대변하는 것은 아님.


 


3 Jul, 2022 11:49

HomeRussia & FSU

 

NATO boss lets the cat out of the bag: US-led bloc has ‘been preparing since 2014’ to use Ukraine for proxy conflict with Russia

 

Secretary General Jens Stoltenberg’s words strengthen the case for Moscow’s military operation in Ukraine

 

Robert Bridge

Robert Bridge is an American writer and journalist. He is the author of 'Midnight in the American Empire,' How Corporations and Their Political Servants are Destroying the American Dream. 

@Robert_Bridge

 

NATO Secretary General Jens Stoltenberg listens to questions during a media conference at NATO headquarters in Brussels, Wednesday, June 15, 2022. © AP Photo/Olivier Matthys


NATO Secretary General Jens Stoltenberg may have said the quiet part out loud on Wednesday when he revealed to reporters that NATO’s push into Eastern Europe since 2014 was done specifically with Russia in mind.

 

“The reality is also that we have been preparing for this since 2014,” he said. “That is the reason that we have increased our presence in the eastern part of the alliance, why NATO allies have started to invest more in defense, and why we have increased [our] readiness.”

 

The NATO chief went on to insist that Russia has been “using force in the eastern Donbass since 2014.”

 

What he neglected to mention, though, was the role Western powers played in the outbreak of civil violence in Kiev on February 24, 2013 that led to the Maidan coup and, ultimately, to the current situation. The US and its influence on the ground in Ukraine, channelled through "civil society" groups it bankrolled, was largely responsibility for that mess.

 

Even Victoria ‘F**k the EU’ Nuland (then-US assistant secretary of state for European and Eurasian affairs) admitted as much in April 2014 when she said Washington had invested $5 billion dollars into “spreading democracy” in Ukraine apparently because such efforts worked so well before.

 

Key NATO-Russia accord salvaged Die Welt


Russia’s greatest ‘crime’ at the time was to provide an alternative route to national development for Kiev. The US Diplomatic Forces flew into swift action on November 21, 2013 when the government of then-Ukrainian president Viktor Yanukovych made the sudden decision not to sign the European Union-Ukraine Association Agreement (AA), which the West had been insisting upon, opting for closer ties to Russia and the Eurasian Economic Union. Here is where all the talk about “building democracy” was exposed as the lie it was. 

 

“It would be a huge shame to see five years of work and preparation go to waste if the AA is not signed in the near future,” Nuland said at the December 13, 2013 US-Ukraine Foundation conference. “So it is time to finish the job.”

 

That sounds more like an implicit threat than any sort of call to democratic principles. As Ukraine would soon discover, Washington considers as ‘democratic’ only those countries that obey its will. 

 

While Nuland was taking multiple trips to Kiev in the midst of the Maidan melee, passing out snacks alongside John McCain and the US Ambassador, very strange things were happening that have never been adequately explained.

 

To this day no definite result has come from investigations into the infamous ‘Maidan snipers’ that killed dozens of both protesters and police officers. Conflicting reports and claims by various sides name them as working for the embattled government, the protesters, Russia all in the name of stoking tensions further. According to some of the snipers themselves, they received direct orders from a US officer. Would that be something that NATO (or someone linked to NATO) could have sanctioned? It’s impossible to say with any certainty, but the killings went far towards enraging the masses, which ultimately drove Yanukovych out of the country.

 

Meanwhile, Reuters, then not yet so sure of Kiev’s innocence, asked (back in 2014) why no one was charged with killing policemen, especially when it is considered that the prosecutors and the minister in charge of the investigation all played a part in fueling the uprising. By way of evidence, the General Prosecutor of Ukraine Vitaly Yarema was videotaped striking a traffic cop in the face during the protests. To what degree was Yarema and numerous other Kiev officials were corrupted and compromised by Western money will never be known, but it’s a question still worthy of asking.

 

Ukraine confirms Russian missile hit plant adjacent to burned down shopping mall


Another thing to question is why the Western media barely reported Kiev’s shelling of the Donbass, home to millions of Russian speakers and passport holders, over the course of the last eight years? At the same time, numerous reports many of them from Ukrainian citizens caught up in the fighting describe atrocities and war crimes being committed by Ukrainian forces, many of them outright neo-Nazis, such the Azov Battalion. These forces have been indiscriminately bombing schools, hospitals and residential areas, and, to emphasize, these eyewitness accounts are coming from the Ukrainian people themselves.

 

Back to NATO and Ukraine. The brutal reality, as summed up by Jens Stoltenberg’s remark, is that Ukraine is already a de facto proxy member of NATO, and has been since at least 2014.

 

As the scholar John Mearsheimer explained, “The alliance began training the Ukrainian military in 2014, averaging 10,000 trained troops annually over the next eight years.”

 

The arming of Ukraine happened regardless of who was in the White House. In December 2017, the Trump administration, together with other NATO states, began sending ‘defensive’ weapons to Ukraine, while Kiev took a major role in military exercises held on the Russian border.

 

The US and Ukraine have been co-hosting Exercise Sea Breeze, yearly naval drills in the Black Sea. The July 2021 iteration was the largest to date, including navies from 32 countries. In September the same year, the Ukrainian army led ‘Rapid Trident 2021’, which the US Army describes as “A US Army Europe and Africa-assisted annual exercise designed to enhance the interoperability among allied and partner nations.”

 

The key word here is “interoperability,” which would give ‘non-NATO partner’ Ukraine much of what was already being given to regular paying client states. Yet Ukrainian President Volodymyr Zelensky just keeps asking for more, and NATO is happy to oblige. 

 

Some may argue that Ukraine was absolutely right to join forces with NATO, considering that Russia had ‘annexed’ the Crimean Republic and absorbed it into its ‘empire’. That’s the view being sowed across NATO and its partner states. In reality, the Crimean population held a democratic referendum that asked whether they wanted to rejoin Russia as a federal subject, or if they wanted to restore the 1992 Crimean constitution and peninsula's status as a part of Ukraine.

 

The result should have silenced the critics, but instead it just infuriated them more: a 97% vote for integration of the region into the Russian Federation with an 83% voter turnout. Consequently, President Putin signed a decree, after its formal ratification in the State Duma, recognizing Crimea as a sovereign state without so much as a drop of blood being shed.

 

It would take a dyed-in-the-wool Russophobe to take in all of the above and not, at the very least, understand why Russia launched its special military operation in Ukraine.

 

The statements, views and opinions expressed in this column are solely those of the author and do not necessarily represent those of RT.

 

[기사/사진: RT] 



Comment



밤툰 - 100% 무료웹툰
카지노전략 STC555.COM
F1카지노 카지노슬롯머신 STC555.COM
카지노머신 STC555.COM
다빈치카지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카지노랜드주소 STC555.COM
경마게임 STC555.COM
리조트하이게이밍카지노 STC555.COM
더카지노 카지노게임사이트 STC555.COM
신촌카지노바 STC555.COM
한게임포커머니시세 STC555.COM
트럼프카지노 인터넷카지노 STC555.COM
트럼프카지노 인터넷카지노 STC555.COM
카지노잘하는법 STC555.COM
더카지노주소 STC555.COM
트럼프카지노 인터넷카지노 STC555.COM
슈퍼카지노주소 사설카지노 STC555.COM
비비카지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더카지노주소 카지노노하우 STC555.COM
카지노게임설명 STC555.COM
썬시티카지노 STC555.COM
경마왕사이트주소 STC555.COM
무료슬롯머신777 STC555.COM
강랜머신후기 STC555.COM
에비앙카지노주소 룰렛전략 STC555.COM
서울카지노 STC555.COM
에비앙4U카지노주소 STC555.COM
강원랜드입장시간 STC555.COM
개츠비카지노주소 호게임 STC555.COM
슈퍼카지노 우리카지노주소 STC555.COM
카지노잘하는방법 STC555.COM
엠카지노 라스베가스슬롯머신 STC555.COM
에비앙카지노주소 강친 STC555.COM
실전카지노 STC555.COM
더카지노 카지노게임사이트 STC555.COM
인터넷온라인게임 STC555.COM
블랙잭카운팅방법 STC555.COM
라이브카지노게임 STC555.COM
엠카지노 STC555.COM
33카지노 카지노게임방법 STC555.COM
부산경마예상지 STC555.COM
바카라사이트주소 STC555.COM
엠카지노 정선카지노슬롯머신 STC555.COM
빅카지노주소 STC555.COM
더카지노 한게임포커머니시세 STC555.COM
대박카지노주소 카지노머신 STC555.COM
33카지노 카지노게임방법 STC555.COM
크레이지슬롯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스타클럽카지노 STC555.COM
대박카지노주소 카지노머신 STC555.COM
33카지노 카지노게임방법 STC555.COM
강원랜드호텔수영장 STC555.COM
룰렛돈따는방법 STC555.COM
해금카지노 STC555.COM
카지노게임방법 STC555.COM
엠카지노 정선카지노슬롯머신 STC555.COM
레드썬카지노주소 STC555.COM
인터넷룰렛 STC555.COM
삼삼카지노 STC555.COM
카지노사이트주소 STC555.COM
33카지노 STC555.COM

[ 시사 View 社說 ]

윤석열, 급히 휴가 … 한국의 K9 천둥 자주포美 전직 관료들 "펠로시 만나지 않은 尹, 미국 모욕한 ... 더보기

[한석현 칼럼 '횡설수설']

헌법재판소 재판관 잰위애게 "헌법재판소 판사들에게!" 한석현 글 <마귀의 역사를 물리쳐라> 2017. ;3. 10 2017, 3. 11일은... 더보기

[이명수 칼럼 '민초지후']

무참히 짓밟히는 숭고한 민족정기 (일장기를 흔들고 있는 놈이 '반일종속주의' 공동저자 이우연 토착 쪽바라)92전 전라도 광... 더보기

[오대환 칼럼 '사강정론직필']

어리석은 참으로 어리석은 정권 박근혜 정부가 이란이 미국의 금융제제로 한국에서 찾아가지 못한 3 조원의 돈을 못 찾아... 더보기

[ 홍정호의 정치인 분석 ]

정치인 분석 - 윤석열 윤석열 출생일 : 1960년 12월 18일 서울 출생지 : 아버지 윤기중(尹起重)[주해 2]과 어머니 최... 더보기

[윤미림 메타세콰이어]

아픔의 시간들 (49) - 방송을 떠나다 . . 아픔의 시간들- (49) . 방송을 떠나다 . 여권 받는 고통, 로맹 롤랑 전집 35 권 맨 뒷장마다... 더보기

[현영춘 칼럼 '세상잡설']

상식과 몰상식. 민주주의 국가에서(그 것이 민주주의 국가의 흔히..최고봉이라 일컬어지는 미국이라해도),... 더보기

[김재찬 칼럼 '단순무식']

아이들아 얼마나 무서웠니 ? 시사뷰 횐님들 그동안 안녕 하셨습니까 ! 오랫동안 글을 올리지 못하고 있다가 오늘 닉네... 더보기

[박근혜의 모든 것]

[세계의 지식인들 “박근혜 집권 반대, 유신독재의 회귀”] 교협, 58개국 552명 지식인 연대 서명 성명 발표 …박근혜 후보 집권 초국경적 파급력 클 것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