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미세 칩 이식 관련, 놀라운 진실과 신화


맑 캐쓴 박사의 왼손에 이식한 미세 칩을 X선 촬영한 것(Credit: Mark Gasson), 이 칩을 이식받은 사람들은 감시 우려에 대해 대수롭게 여기지 않는다.(Credit: Paul Hughes) / BBC


리첟 그레이

 

원문 2017.8.2.

 입력 2017.8.3.

 

[시사뷰타임즈] 현재, 일부회사들이 직원들에게 제공하고 있는 미세 칩은 여러 위험도 동반하는 것이길 하지만 여러분들이 상상하는 위험은 아니다.

 

데이빗 윌리엄스의 손 등에 아주 작게 돌출된 것은 거의 알아보지 못할 정도이며, 대개의 사람들은 처음엔, 그의 엄지와 검시 사이에 있는 쌀알 크기의 혹을 못보고 지나친다. 33살의 윌리엄스가 앞 문을 자신의 손에서 나오는 파장으로 여는 때라야 겨우 뭔가 이상한 일이 일어나고 있다는 것이 분명해 진다.


성냥개비와 비교해본 미세 칩 크기 (Credit: Paul Hughes) / BBC


윌리엄스의 피부 밑에 깊고 단단히 심어져있는 것은 비접촉 신용카드(: 카드 소유자의 서명 또는 핀 번호 인증 없이 결제가 가능한 신용카드)처럼 쓰일 수 있는 미세 칩(: 알약처럼 생긴 유리 꼬투리(소위 캡슐이라고 불리는) 속에 들어있는 전자 회로)이다.

 

모질라라는 컴퓨터 운용 기술 회사의 체제 기사인 윌리엄스는 기술로써 자신들의 몸의 기능을 증대시켜보겠다고 작정한 비이오해커(DNA 등 유전학 관련 내용을 취미로 실험하는 사람)들 중 한 명이다. 윌리엄스의 경우는, 호기심에서 자신의 손에 무선주파수식별(RFID) 칩을 심어보기로 했다.

 

[시사뷰타임즈 주]

바이오해킹(biohacking): 최근에 생긴 신조어로서, 글자 그대로 우리 말로 옮기면, 생물적인 것을 들여다 보는 것이 된다. 이것은 유전 물질을 실험적으로 개발해 보려는 행위이며 표준적인 규준 및 제한된 기대치를 무시하고 실험을 하는데, 인류를 유익하게 할 목적이나 범죄자들의 본질을 연구하기 위함이다.

히스토리 방송에서 오늘 방송한 내용에는, 중국의 불사초, 이집트 및 수메르 신화, 그리고 인도 전설 속에 니오는 신들의 잉야기, 심지어 성경 송의 노아의 아버지가 962세까지 살았다는 등, 모두 인간이 죽을 운명이 아니라 죽지 않을 운명으로 바귈 수가 있다는 것을 목표로 연구를 하고 있다는 것이었다. 이들은 혈관 속에 나노 장치를 삽입하여 혈관을 통해 돌아다니면서 위험물질을 잡아내고, 이렇게 함으로써 인간은 더 건강해 질 수 있고 더 오래 살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한다. 더구나, 이렇게하면 인간의 지능지수가 1천 대를 넘게 될 것이라는 주장도 하고 있는데, 위에 적은 신화를 근거로 -평소엔 동양의 신화라고 무시했던- 이런 작업을 하고 있는게 우습다. 또 미국 한 대학에서는 흰쥐의 노화방지 연구를 하는 과정에서 흰쥐가 늙지 않고 더 젋어졌다면서, 인간에게도 이런 기술이 장차 적용될 것이라는 말도 한다.

 

이 과정에서 윌리엄스는 도리없이 걸어다니는 비접촉 스마트 카드가 됐다. 다양한 장치들이 장착된 꼬리표(tag)를 등록함으로써, 윌리엄스는 이 칩을 예컨대 자신이 접한 세세한 내용들을 친구 휴대 전화로 보내는 등의 기능을 시작할 수 있게 됐다.

 

또 다른 차원의 편리함

 

윌리엄스는 전 세계에서 가장 기억력이 안좋은 사람입니다라고 말한다. 그가 이제 항상 이 장치 -집에 놓고 가거나 까먹을 수가 없는- 를 갖고 다니며 문을 열고 자신이 쓰는 컴퓨터 켠다는 사실은 커다란 장점이다. 윌리엄스는 어떤 사람의 휴대전화를 내 손에 갖다 댐으로써 내 전화번호 및 이메일 주소를 그 사람에게 줄 수 있다는 것도 재밌다고 한다.

 

[계속]

 

The surprising truths and myths about microchip implants

 

Microchip implants, now being offered to workers by some companies, do come with risks, but not the ones you might imagine.

 

By Richard Gray

2 August 2017

 

The tiny bump on the back of Dave Williams’ hand is barely noticeable most people would miss the rice-grain-sized lump between his thumb and forefinger at first. It is only when the 33-year-old opens his front door with a wave of his hand that it becomes clear something strange is going on.

 

Embedded under Williams’ skin is a microchip implant an electronic circuit inside a pill-shaped glass capsule that can be used much like a contactless credit card.

 

An x-ray image of Dr. Mark Gasson's left hand shows how small microchip implants can be (Credit: Mark Gasson)

 

Williams, a systems engineer at software firm Mozilla, is one of a growing number of so-called “biohackers” who are choosing to augment their bodies with technology. In Williams’ case, he chose to implant a radio frequency identification (RFID) chip into his hand out of curiosity.

 

The procedure has essentially turned him into a walking contactless smart card. By registering the tag with a variety of devices, he can use it to trigger certain functions, such as transferring his contact details to a friend’s mobile phone.

 

Another level of convenience

 

“I have the world's worst memory,” says Williams. The fact that he now has a gadget on him at all times that opens doors and unlocks his computer one that he can’t leave at home or forget is a huge advantage. “It's also fun to give someone my number and email address by touching their phone to my hand.”

 

Visitors discuss microchip implants at the June 2017 Wear-it wearables festival in Berlin (Credit: Adam Berry/Getty Images)

 

This new level of convenience is one of the biggest draws for those installing implantable RFID implants, and the number of people experimenting with the devices is growing. One manufacturer of the chips, Dangerous Things, told CNBC last year that it had sold more than 10,000 of them, along with the kits needed to install them under the skin. But as they become more widespread, concerns are growing about what the trend might mean for personal privacy and security.

 

This week, a vending machine company based in River Falls, Wisconsin, announced that it is offering to implant chips into its employees’ hands. Three Square Market says a $300 (£230) chip will allow workers to open doors, log in to computers and even purchase food in their canteen. Already 50 employees have signed up to have an implant.

 

Gasson's 12mm x 2mm implant, encased in glass, next to a match stick (Credit: Paul Hughes)

 

They’re not the only ones to do so. Cincinnati-based video surveillance firm CityWatcher embedded the gadgets under the skin of two employees in 2006, and technology incubator EpiCentre said it would be offering the chips to its members in Stockholm earlier this year.

 

BioHax International, which is supplying the chips to Three Square Market, says dozens of other firms around the world including some multinationals are looking to implement similar schemes in their workplaces.

 

The trend has sparked alarm over whether wireless implants could be used to keep tabs on employees by tracking their movements, and civil liberties groups warn they could be used intrude upon privacy in other ways. Many of those already working with the implants, however, are baffled by this concern.

 

The tech is nothing new

 

“It is pretty easy to pick up this kind of information on a person without an implant,” says Kevin Warwick, a professor of cybernetics and deputy vice-chancellor at Coventry University, who became one of the first people in the world to have an RFID chip surgically implanted into his forearm in 1998.

 

Many of those using implants shrug off concerns about surveillance (Credit: Paul Hughes)

 

RFID technology is already attached to cargo, aeroplane baggage and products in shops. It’s used to microchip pets. Many of us carry it around with us all day in our wallets: most modern mobile phones are equipped with RFID, as are contactless cards, many metropolitan travel cards, and e-passports.

 

Mobile phones are much more dangerous to our privacy

 

It’s not a huge leap from having this technology in our pockets to having it under our skin. “The key point is It should be a choice for each individual,” cautions Warwick. “If a company says we will only give you a job if you have such an implant, it raises ethical issues.”

 

It is also worth remembering almost all of us carry a device with us every day that sends far more information about our movements and daily behaviour to companies like Google, Apple and Facebook than a RFID implant ever could.

 

Microchip implants can be used for everyday tasks such as unlocking a phone or tapping into an office building (Credit: Adam Berry/Getty Images)

 

“Mobile phones are much more dangerous to our privacy,” says Pawel Rotter, a biomedical engineer at AGH University of Science and Technology in Kraków, Poland. “If hacked, phones can convert into the perfect spy with microphones, cameras and GPS. Compared to them, the privacy risks from RFID are really small.”

 

Surveillance concerns about the chip on the back of his hand don’t worry Dave Williams as it can only be activated if placed a few centimetres from a reader. “Fears of GPS-style tracking are strictly science fiction at this point,” he says. He is also keen to emphasise that the procedure to implant it isn’t as gruesome as some might imagine.

 

It was actually a surprisingly violating experience

 

Williams installed his chip himself, using plenty of iodine to keep everything sterile. “There was almost no pain at all,” he says. “Removing the tag will be a little harder, but with a scalpel and pair of tweezers it's not a huge job.”

 

Hacking and security concerns, however, are less easily hand-waved away. RFID chips can only carry a minuscule 1 kilobyte or so of data, but one researcher at Reading University’s School of Systems Engineering, Mark Gasson, demonstrated that they are vulnerable to malware.

 

A surgeon injects the glass encased implant into Gasson's left hand (Credit: Paul Hughes)

 

Gasson had an RFID tag implanted in his left hand in 2009, and tweaked it a year later so that it would pass on a computer virus. The experiment uploaded a web address to the computer connected to the reader, which would cause it to download some malware if it was online.

 

“It was actually a surprisingly violating experience,” says Gasson. “I became a danger to the building’s systems.”

 

While regular workplace entry cards can be hacked too, the very attribute of an RFID implant that makes it so convenient the fact that it can't be forgotten or left at home is also its biggest drawback. When a subcutaneous gadget goes wrong, the experience can be far more harrowing.

 

“Implantable technology can’t be easily removed or in this case even switched off,” Gasson says. “I felt like the implant was a part of my body, so there was a real feeling of helplessness when things aren’t right.”

 

[기사/사진: BBC]

 



Comment



  • “NASA 화성 생명체 감추고 있다“: 붉은 행성 폭발에서 일어나고 있는 일들
  • 길이 2000KM의 연기기둥 © ESA - European Space Agency 웜문 2018.10.24 입력 2018.10.24.   [시사뷰타임즈] 음모론자들은 화성의 한 휴화산에서 신비스런 연기 기둥이 나오는 것을 목격한 뒤 더욱 극성스러워졌는데, 이중 많은 이들은 이것이 화성에 외계인이 사는 증거라고 주장하면서 우린 지구에서 거짓말에 속고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인기있는 음모론인 유튭의 secureteam10 방송이 “뭔가 중요한 일이 화성에서 일어났다. 그들은 그걸 숨기고 있나?”라는 제목으로 8분짜리 영상을 올려놓는 등 내사(나사)가 감추기를 주도하고 있다는 주장이 들불처럼 퍼지고 있다.   “폭발이 있었어 - 그게 화산인지 아니면 뭔가 터진 건지 난 몰라” secureteam10의 타일러 글락너는 10월20일 영상을 올린 이후로 거의 39만 명이 보아온 영상이 방영되는 동안,…

    • SVT
    • 18-10-25
    • 305
  • CNN 극찬 한국 4발 드론 콰드캅터, 휴대전화 셀피 시대 끝났다!
  • 사진 = CNN입력 2018.9.23.   [시사뷰타임즈] CNN은 지난 10일 한국에서 수 천명이 사용하고 있는 것이라면서 손바닥에 크기 만큼이나 작은 날개 4개 짜리 드론을 극찬과 함께 소개했다. 이 아이디어를 낸 사람은 천재라면서..   CNN이 소개한 이 드론의 정식 명칭은 ‘Drone X Pro‘(드론 엑스 프로)이다. 이 드론은 드론을 사랑하는 독일인 공학 기사 두 명이 서례했다. 이들은 자기들이 갖고 있는 드론들이 대단히 부피가 크고 무거우며 또한 어디에 갖고 다니기가 불편하다고 여겼다.   그리하여 이들은 초소형, 초경량에 고화질 제품 그 어떤 것의 특성도 빠뜨리지 않은 드론을 설계했다.   이 드론은 탄탄하며, 조종하기가 쉽고 실시간으로 연속 촬영이 가능하며 휴대전화 속에 저장이 가능하다.   사람들은 이 드론을 최종적인 셀피(스스스…

    • SVT
    • 18-09-24
    • 531
  • 인도에 세계에서 가장 키 큰 동상 건립 182m...발라바이 파텔 기려
  • 이 동상은 힌두 국수주의 정치인에게 바쳐지는 헌정물로서 건립되고 있는 중이다.Image copyrightAFP   원문 2018.9.3. 입력 2018.9.3.   [시사뷰타임즈] 인도에 세계에서 가장 키가 큰 동상이 거의 완공을 앞두고 있다이 동상은 인도 독립 투쟁의 영웅인 사르다르 발라바이 파텔에게 바쳐지는 것으로 높이가 182m이며 구자라트 주에 세워지도록 했다.   현재 중국의 노산대불(The Spring Temple Buddha)이 128m로 세계에서 가장 키가 크다.   인도의 동상은 이제까지 299억 루피(4억3천만 달러)의 비용을 들여왔는데 인도 수상 나렌드라 모디가 특히 관심있어 하는 사업인 듯하다.   ‘통합의 동상’이라고 알려져 있는 이 동상은 10월31일 인도 수상이 발족식을 주관하게 될 것이다.   페탈은 1947년 인도가 독립한 뒤 부총리를 지냈다.   국…

    • SVT
    • 18-09-04
    • 210
  • [속보] 파커 태양 탐사선: 태양을 만진다는 우주선 성공리에 발사
  •   원문 6시간 전 입력 2018.8.12.   “와, 시작되는군, 우린 배우게 되는거야” 자신의 이름이 우주선 임무명으로 정해진 91세 과학자가 말한다   [시사뷰타임즈] 우린 이륙시켰다. 내서(나사)의 파커 태양탐사선 - 태양을 만질 것이라고 말들을 하는- 이 케잎 캐너버럴에서 발사됐다.   승용차 정도 크기의 이 위성은 일요일 아침 동부시각으로 오전 3:31에 훌로리더 기지에서 우주로 발사됐다.   이륙한지 채 2분이 안됐을 때, 내서의 지상관제소는 이 위성의 궤적과 비생상태가 “양호해 보인다”고 밝힐 수 있었다. “우리와 가장 가까이 있는 별의 신비를 밝혀줄 대담한 임무”   이후 7년 동안 파커는 태양계의 가장 큰 비밀들 중 몇 가지를 풀기 위해 구워버릴 것 같은 태양의 외기 속을 직접 통과하며 날아가게 된다,. &nbs…

    • SVT
    • 18-08-13
    • 439
  • [윤리성 논란] 돼지 뇌, 몸과 분리됐는데도 살아있어
  • 학자들은 돼지 뇌를 다시 순환시키기 위해 펌프, 난방기 그리고 인공피 봉지를 사용했다. copyrightREUTERS   원문 2018.4.27.입력 2018.4.28.   [시사뷰타임즈] 예일 대학교 연구자들이 몸통과 분리시킨 돼지 뇌의 혈액순환 상태를 복구시켜, 몇 시간 동안 뇌가 살아있도록 만들었다.   이 연구자들의 목표는 의학적 연구를 위해 손상되지 않은 그대로의 인간 뇌를 연구할 방법을 개발하겠다는 것이다.   동물들이 이러한 실험을 알아차린다는 증거는 없지만, 뇌 속에 어느 정도의 의식은 남아있을 수도 있다는 우려가 있다.   이 연구에서의 세부 내용들은 지난 3월28일, 메릴랜드 주 베쎄스다에 있는 국립건강연구소(NIH)에서 열린 두뇌학윤리모임 자리에 건네졌다.   이 연구는 이번 주 MIT공대 기술검토 지에도 보고됐다.   예일 대학…

    • SVT
    • 18-04-29
    • 912
  • 스테펀 호킹: 선견지명의 물리학자, 76살에 죽다
  • 스테펀 호킹이 예전 아내 제인 호킹(좌)과 딸 루시 호킹과 함께 렛 카핏에 당도하고 있다. copyrightAFP/GETTY IMAGES   세계적으로 유명한 물리학자 스테펀 호킹이 76살의 나이로 죽었다.   원문 35분 전 입력 2018.3.14.   [시사뷰타임즈] 그는 수요일 이른 시각에 캠브리즈에 있는 자택에서 평화롭게 세상을 떠났다고 가족들은 말했다.   이 영국 과학자는 블랙홀 및 상대성에 대한 자신의 업적으로 명성을 얻었으며, ‘시간의 짧은 역사’를 비롯 몇 편의 대중적 과학 서적을 썼다.   22살의 나이에 운동 뉴런증(주: 운동 신경 세포와 근육이 서서히 약화되는 불치병)이라는 진단을 받은 뒤, 호킹 교수에겐 2~3년의 삶이 주어졌다.   이 질병은 그를 바퀴의자에 앉게했고 음성 합성기를 통하지 않으면 거의 말을 할 수가 없게 만들었다. &n…

    • SVT
    • 18-03-15
    • 523
  • 세계에서 가장 큰 금덩어리 5개, 아직 녹이지 않고 그대로
  •                                                         © Lisi Niesner / Reuters   원문 2018.3.4. 입력 2018.3.4.   [시사뷰타임즈] 금은 인간 역사의 많은 부분에서 매력적인 자산이어 왔다. 오늘날의 투자가들은 금을 시장의 불확실성에 대비한 안전한 피난처로 이용한다. 그런데, 금 채굴은 어디에서 시작됐으며 이 귀중한 금속의 추출된 상태의 모습은 어떠할까?   인류는 여러 세기 전에 금을 추출하는 법을 알게 됐다. 가장 오래된 금 공예품은 현대 발게어리어(불가리아) 지역의 바르마 네크로폴리스에서 발견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곳에 있는 무덤들은 기원전 4200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가는데, 이는 금 채굴이 최소한 7000년 전에 행해졌음을 보여…

    • SVT
    • 18-03-04
    • 477
  • 팬 16,000,000명 둔 과학 열성 팬
  • 사진: BBC영향력이 강한 예먼(예멘)인 하셈 알 가일리가 전 세계 자신의 추종자들에게 자신의 과학에 대한 사랑을 퍼뜨리면서 거대한 온라인 팬군단을 창출시켰 놓았다.   원문 2018.2.22. 입력 2018.2.23.   [시사뷰타임즈] 21세기에 기업가가 된다는 것에는 소셜미디어를 어떻게 이용할 것인지를 아는 것도 포함된다. 일부 사람들에게는. 소셜미디어를 이용하는 것이 세계를 여행할 수 있을 정도로 수지맞는 직업이 될 수도 있고 아니면 껍질이 없는 갑각류처럼 매일 매일 실시간 동영상을 올리면서 생계를 이어가는 수단이 되기까지도 한다.   그러나 일부 사람들은 인터넷의 파급력을 이용하여 과학 교육을 촉진시키는 바, 한 절은 예먼인 남자가 기꺼이 시청하고 듣기를 원하는 사람을 거의 2천만명 가까이 만들어 놓았다.   위의 영상에…

    • SVT
    • 18-02-23
    • 307
  • 일런 마슥의 송골매 重 라킷, 성공적으로 발사..영국 2층버스 3대 무게
  • 송골매 重(중) 라킷은 반드시 송골매 9 세 개를 함께 묶는다. copyrightSPACEX / BBC   원문 8시간 전 입력 2018.2.7.   [시사뷰타임즈] 미국 기업 일런 마슥이 훌로리더 주 케네디 우우젠터에서 자사의 신형 송골매 重 라킷(로켓) 했다.   우주왕복선 이후로 가장 강력한 거대한 우주선은 아무런 사고 없이 우주선 발사대를 올라 대서양 상공으로 높이 치솟았다,.   이 우주선은 이륙에 앞서 위험이 수반된 실험발사라고 명명됐었다.   스페이스 엑스 대표는 새로운 라킷을 개발하는데 있어서의 난관이란 우주를 향채 첫 나들이를 성공할 확률이 50-50이라는 걸 뜻한다고 말했다.   그는 발사가 끝난 뒤 기자들에게 “발사 도중 거대한 폭발이 일어나고 라킷을 끌어올리는 바퀴들이 튕겨져 밑으로 떨어지는 상상을 했지만, 다행히도 상상…

    • SVT
    • 18-02-07
    • 990
  • 부르즈 칼리파만한 소행성 지구 향해 돌진 중...부딪히면 小 빙하기
  • © Nasa / Reuters / RT   원문 2018.1.20. 입력 2018.1.21.   [시사뷰타임즈] 세계에서 가장 높은 건물보다 더 큰 “잠재적 위험성이 있는”소행성 하나가 지구를 향해 시속 7만6천 마일(시속 121,600km)의 속도로 돌진해 오고 있는 중이다.   [시사뷰타임즈 주]부르즈 칼라파: 애럽 에머럿(아랍 에미레이트) 신도심 지역에 있는 높이 829.8미터의 마천루이다.   내서(나사)에 따르면, 2002 AJ129이라고 명명된 이 소행성은 2월4일 지구에서 420만 km의 거리로 지구를 지나갈 것이라고 한다.   이 거리는 지구와 달 사이의 거리의 10배이긴 하지만, “잠재적으로 위험스런” 범위내로 들어올 것이라는 건데, 어느 소행성이건 지구로부터 460만 마일 이내로 들어오면 이렇게 부른다.   이 인상적인 암석은 넓이가 1.2km에 달하며 지구에 가장 근접했을 …

    • SVT
    • 18-01-21
    • 1535
  • 밤하늘 밝힌 별똥별의 불공, 겁먹은 미쉬건 주민들
  • 유성이 폭발했을 때의 모습 및 폭발 전의 모습 © Mike Austin / YouTube   원문 2018.1.17. 입력 2018.1.17.   [시사뷰타임즈] 화요일 밤, 디트로잇 시 및 주위에 있는 여러 도시들의 보안 사진기 및 차량용 사진기 등이 찍은 수많은 영상들에는 하늘 전체에 걸쳐 확대되는 밝은 빛의 섬광을 보여주는데, 잠시 밤을 낮으로 만들었다.   미쉬건 주 몇 몇 주민들은 소셜 미디어에서 섬광 불빛 이후에 시끄러운 소리를 들었다고 말한다. 많은 사람들은 이 빛과 소리가 유성(별똥별) 때문이라고 말하는 반면, 다른 사람들은 뭔가 더 신비스런 것일 수도 있다고 말했다.   911에 많은 신고 전화가 있은 뒤, 잉햄군 국토안보 및 비상관리실은 주민들에게 “유성으로 인한 자연적인 불공 현상”이므로 걱정하지 말하는 말을 했다.   WWJ에 따르면, 주…

    • SVT
    • 18-01-17
    • 467
  • 中 티안공-1 우주연구소, 3월 말 지구에 떨어질 것
  • 티안공-1 / 사진: CNN원문 2018.1.5. 입력 2018.1.6.   [시사뷰타임즈] 티안공-1 우주연구소는 2011년 발사때만 해도, 중국 부흥의 상징물이 될 수도 있다고 알려졌었다.   이제 이 연구소는 조종 불능 상태가 돼있고 3월 말 지구에 불시착할 것으로 예상되는데 인간에게 가할 위험은 극소하지만 우주강대국이 되기 위해 대담하게 밀어붙이는 중국에겐 약점으로 작용할 것이다.   하버드 스미소니언 우주물리학센터의 우주물리학자 조너던 맫도웰은 “중국인들은 이제 선전하기가 부끄러워졌다.”고 하면서 “실질적인 위험은 적지만, 국제적으로 그렇게 덩치 큰 물체가 이런 식으로 하늘에서 떨어질 수는 없다는 대표적 사례로 받아들여지고 있다”고 했다.   우주 전문가들은 인간에게 위험을 끼칠 가능성은 미미하며 -운주 연구소 잔해가 …

    • SVT
    • 18-01-06
    • 1163
  • 극적으로 2017년 마감 알린 영국 상공의 거대한 불공
  •  사진: RT 영상 갈무리[YOU TUBE로 보기]원문 2018.1.1. 압력 2018.1.2.   [시사뷰타임즈] 영국 전역에서 주민들이 신년 전야 경축행사를 위해 2017년의 마지막 시간을 마감하고 있을 때, 많은 사람들은 멋진 모습으로 2017년을 끝내는 외계의 화려한 불꽃놀이 기술에 의한 장관인 모습 연출로 대접을 받았다.   국제유성기구에는 기이한 에멀럴드 색조의 방문객에 대한 신고가 밤새 최소 679건이 있었는데, 대부분 잉글런드와 스캇런드(스코틀랜드)에서의 신고였다.   이 물체는 현지 시각으로 2017.12.31. 오후 4시38분경 영국 상공에 나타났다고 영국 유성망이 보도했다.   “영국 유성망에는 시민들의 제보가 570건 이상 접수됐다. 이것을 본 많은 사람들은 녹색이었으며 꼬리 분에 부스러기가 있었다고 제보했다. 이 유성은 아주 느리게 이동…

    • SVT
    • 18-01-02
    • 485
  • 우주 해골의 귀환: `핼러윈 소행성` 2018년 지구 지나간다
  • 예술인들이 그린 ‘핼러윈 소행성’ 상상화 © Jose Antonio Penas / SINC / RT   원문 2017.12.23. 입력 2017.12.23.   [시사뷰타임즈] 핼러윈(할로윈) 기간 동안 우주 한복판에 떠있는 소름끼치는 우주 암석이 발견된 이후 거의 정확히 38개월 만인 2018년에 악귀같은 모습을 한 소행성 하나가 지구를 지나가게 돼있는 것으로 보인다.   2015 TB145 또는 ‘핼러윈 소행성’이라고 불리는 넓이가 600m인 암석이 2015년10월31일, 돌진하면서 지구를 지나간 바 있었다. 내서(NASA, 나사)가 이 소행성이 지구에서 48만km 정도 안에 들어왔을 때 레이더로 잡은 모습에는 몇 곳이 확연하게 움푹 파여져있고 또 솟아 있어서 섬뜩한 모양의 이 반들반들한 암석이 해골같은 모습을 지니고 있음을 보여준다.   이 소행성은 2015년10월10일, 허와이(하와이)대학교 연구원들에 의…

    • SVT
    • 17-12-23
    • 706
  • 美 국방부, 수천만 달러짜리 UFO 프로그램 비밀 운영
  • 워싱튼 DC에 위치한 미 국방부 건물 모습 copyrightAFP / BBC   원문 6시간 전 입력 2017.12.17.   [시사뷰타임즈] 미 국방부가 미확인비행물체들(UFOs)을 조사하기 위해 수백만 달러짜리 프로그램을 운영해오고 있는 중이라고 미국 언론이 보도하고 있다.   관계자들 중 소수만이 이 프로그램에 대해 알고 있는데, 이 프로그램은 2007년에 시작하여 2012년 폐쇄된 것으로 알려졌다.   뉴욕타임즈는 수색작전에서 비롯된 서류들에는 낯설고 속도가 빠른 비행기와 상공을 선회하는 물체에 대한 묘사가 나온다고 보도하고 있다.   그러나 과학자들은 밝혀지지 않은 사건은 외계 생명체에 대한 필수 증거는 아니라는 점을 강조하면서 의심을 품는다.   CIA는 1,300만 쪽의 비밀해제된 서류들을 공개하고 있다.   선진우주위협식별프로그램…

    • SVT
    • 17-12-17
    • 382
  • 수수께끼의 항성간 물체, 태양계 비행하면서 외계 기술인지 조사
  • 예술인들이 그린 쿠무아무아의 상상도 © SO/M. Kornmesser / Wikipedia   원문 2017.12.12. 입력 2017.12.12.   [시사뷰타임즈] 다른 태양계에서 우리 태양계로 들어온 수수께끼의 대형 물체를 세계에서 가장 큰 망원경을 이용해 외계인의 기술인지 조사할 예정이다.   그린 뱅크 망원경이 우리 태양계 한복판에서 빠른 속도로 이동 중인 이 수수께끼의 물체가 외계인이 보낸 신호인지를 알아보기 위해 이 물체를 조사하게 된다. 수요일, 다른 외계인이 있다는 증거를 찾고 있는 지구촌 천문 프로그램인 브렉스루 리슨이 이 물체에 대한 관측을 시작했다.   브렉스루 리슨은 연구원들이 굵은 잎담배(ciagr: 시거) 형태의 동체를 지난 10월 허와이(하와이)의 팬 스타스 망원경을 통해 목격했다고 보고하고 있다. 전령의 허와이 말인 쿠무아무아를 따서 …

    • SVT
    • 17-12-12
    • 497
  • 빗 코인, 고삐 풀린 망아지 같았던 한 주
  • 고객들은 스마트 휴대전화 및 QR 암호 검색 앱을 이용하여 바에서 지불을 할 수 있다. 올드 휘츠로이는 빗 코인을 술 값으로 받은 최초의 선술집이다. (Credit: Getty Images)   우린 튤립이나 1990년대 산업들의 주식에 대해 험담을 하고 있는 걸까? 아니면 빗 코인이란 것이 미래의 돈이 될 수도 있는 걸까?   원문 2017.12.1. 입력 2017.12.2.   [시사뷰타임즈] 이번 한 주(11월말부터 12월1일까지)는 빗 코인이 롤러코스터를 타고 있었으며, 이는 앞날을 예측할 수 없다는 신호일 수 있다.   이번 주에 뭔 일이 있었나?   이제 8살이 된 암호화폐는 최근 몇 달 동안 많은 고객들을 떼거지로 끌어들였다. 그러나 빗 코인은 기록적으로 올랐고 가치가 1만 달러 이상으로 치솟았다. 2017년이 시작될 때만해도 빗 코인은 고작 1천 달러였다.   그리고 …

    • SVT
    • 17-12-02
    • 5112
  • 미국의 북부, 땅 속이 녹고 있다!...사회기반 시설 무너져 내릴 판
  • 얼래스커 주 퀴길링곡 정착지가 녹으면서, 사회기반시설들이 바스라지고 있다. (Credit: Alamy) / BBC   다가오는 미국 북부의 대 해빙(解氷)   더워지는 지구로 인한 가장 심대한 영향 중 한 가지가 미국 토양에서 진행 중인 바, 그 영향으로 수천명이 거주지를 이전해야한 하고 세계 전체에 연쇄적 결과를 심대하게 미칠 것이라고 새러 궈다지가 얼래스카에서 보도한다.   원문 2017.10.16.입력 2017.10.22.   [시사뷰타임즈] 블라디미르 로마높스키가 빽빽하고 캄캄한 가문비 나무 숲 속을 걸어간다. 그의 발 아래에 -영구동토층의 덮개 역할을 하고 있는- 밟을 때 기분 좋은 느낌의 이끼 위에서 균형을 잡기 위해 걸음을 멈추거나 속도를 늦춘 것이 한 두 번이 아니다.   때는 7월의 어느 더운 날이며 이 학자는 자신과 팀원들이 땅 위에 설치해 …

    • SVT
    • 17-10-22
    • 5639  [rankinews]
  • 모나 리자 나체 밑그림, 프랑스에서 발견...다 빈치가 오른손 잡이?
  • 왼쪽: 모나 리자(AFP) 오른쪽: 모나 배나(알라미), 미술 전문가들이 옷 입지 않은 모나 리자를 갖고 있었던 건가? copyrightAFP/ALAMY / BBC   원문 7시간 전입력 2017.9.29.   [시사뷰타임즈] 150년 이상 또다른 예술 수집품 속에 보관돼 있던 목탄화 1장이 모나 리자를 그리기 위한 밑그림이었을 수도 있다고 프랑스 예술 전문가들은 말한다.   나체인 한 여자를 그린 이 목탄화는 모나 배나라고 알려진 것으로, 이전에는 레오나르도 다 빈치의 작업실에만 있는 것이라고 했었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다 빈치가 두 가지 모두 그린 것이라고 가정할 만한 충분한 단서를 발견했다.   파리 루브르 박물관에서 실험을 한 뒤, 박물관 관계자들은 이 밑그림이 최소한 부분적으로라도 다 빈치가 그린 것이라고 여긴다.   이 목탄화는 1862년부터 파리에…

    • SVT
    • 17-09-29
    • 1698
  • 최후 심판날: 예언된 대로 과연 오늘 니비루가 지구 생명체 전멸시킬까?
  • © gilderm / sxc.hu / NASA / RT   원문 2017.9.24.입력 2017.9.24.   [시사뷰타임즈] 대개의 사람들이 김정은과 트럼프가 현재 옥신각신하는 것으로 인한 핵 위협에 대해 더욱 걱정을 하는 반면, 다른 사람들은 신비에 싸인 행성 하나가 우리를 향해 곧바로 돌진해 오는 결과, 오늘(24일)이 지구 마지막 날이라고 여긴다. 산불, 허리케인, 지진 그리고 김정은과 트럼프의 말 싸움이 최근 몇 달 동안 주기적으로 뉴스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는데, 이 모든 것이 요한계시록대로 곧 닥칠 징조라고 많은 사람들은 받아들인다.   하지만, 그리스도인들의 숫자점(숫자로 점을 치는 것)의 조합, 별들의 징후, 그리고 지구를 향해 오고 있다는 가공의 별 이름인 니비루 등의 이야기에 많은 지구 최후의 날 이론자들이 더욱 주목한다.   내서(나사: NASA)는 거듭 ‘…

    • SVT
    • 17-09-24
    • 954

밤툰 - 100% 무료웹툰
카지노블랙잭 STC555.COM
카지노사이트 라이브카지노 STC555.COM
F1카지노 영종도파라다이스 STC555.COM
맥스카지노 STC555.COM
ag슬롯카지노 STC555.COM
강원랜드숙박 STC555.COM
빠칭GO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실시간강원랜드 STC555.COM
엠카지노 라스베가스슬롯머신 STC555.COM
에비앙카지노 카지노예약 STC555.COM
강원랜드슬롯머신 STC555.COM
내국인카지노 STC555.COM
경마경주결과 STC555.COM
카지노주소 카지노사이트주소 STC555.COM
마카오친구들 STC555.COM
슬롯머신잭팟 STC555.COM
트럼프카지노 33카지노 STC555.COM
스타카지노주소 STC555.COM
F1카지노 카지노슬롯머신 STC555.COM
보스카지노 STC555.COM
다파벳가입 STC555.COM
슈퍼카지노 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인터넷카지노추천 STC555.COM
대박카지노 카지노가입머니 STC555.COM
블랙잭규칙 STC555.COM
강원랜드홀덤 STC555.COM
강원랜드카지노 STC555.COM
엠카지노 정선카지노슬롯머신 STC555.COM
로얄드림카지노 STC555.COM
카지노술집 STC555.COM
강원랜드출입 STC555.COM
코리아레이스경마 STC555.COM
텍사스카지노 STC555.COM
카지노추천 STC555.COM
부산경마결과 STC555.COM
삼삼카지노주소 STC555.COM
슈퍼카지노주소 STC555.COM
대박카지노주소 스타카지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싸이트 STC555.COM
로얄카지노주소 STC555.COM
태양성카지노 STC555.COM
트럼프카지노 STC555.COM
개츠비카지노주소 엠카지노 STC555.COM
개츠비카지노 F1카지노 STC555.COM
개츠비카지노 F1카지노 STC555.COM
대박카지노 카지노가입머니 STC555.COM
홍대카지노바 STC555.COM
COD카지노 STC555.COM
태양성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에프원카지노 트럼프카지노 STC555.COM
카지노사이트주소 w카지노 STC555.COM
에그벳 STC555.COM
에프원카지노 슈퍼카지노 STC555.COM
에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에프원카지노 슈퍼카지노 STC555.COM
빠칭GO STC555.COM
M카지노 STC555.COM
마이크로게이밍 STC555.COM
개츠비카지노 F1카지노 STC555.COM
경마경주결과 STC555.COM
제주카지노호텔 STC555.COM
더킹카지노 STC555.COM

[ 社說 ]

[남북철도착공식 … 착공식이란 게 열리게 될 개성공단 인근의 판문역 [사진=연합뉴스]거꾸로 ... 더보기

[T·H·A·A·D ]

사드 4기 배치완료: 스톨텐베르그 “北 세계적 위협, 세계적 대응 필요” 2017.9.7. 사드(높은고도최종단계처리) 미사일 요격체제가 성주군에 도착한 모습 © Lee Jong-hye... 더보기

[미국 대선, 트럼프 행정부]

트럼프의 망언: 미국에 오는 이민자? 거지소굴 같은 나라들 출신 사진: CNN 원문 2018.1.12. 입력 2018.1.12. [시사뷰타임즈]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가 폐쇄된 문 뒤... 더보기

[ 대한민국의 성지 ]

의정부 양주, 성역화 성지화 추진 양주순교성지를 알리는 현수막, 미사시간을 알리는 현수막 그리고 성역회 예정부지의 모... 더보기

[세월호, 잊지 않겠다 ]

[온전한 형태의 유골 발견] 동물이 사람옷과 구명조끼 착용하나! 22일 오전 전남 목포신항 세월호 거치장소에서 선체수색 관계자들이 작업을 하고 있다. / ... 더보기

[주요 해외뉴스]

[속보] 로힝야 위기: 미얀마 지도자 수 키 그만뒀어야 했다 로힝야는 미얀마에 있는 많은 인종적 소수 집단 중 하나이다 Image copyrightGETTY IMAGES 원문 7시... 더보기

★ 죽어가는 4대강

환경단체 40곳 감사원에 ‘4대강 사업’ 공익감사 청구...왜 중요한가? 그 아름답던 금강이 넓은 호수가 돼 썩은 물이 고여있다. 2014.7.30 © SISAVIEW 입력 2017.5.24. [시... 더보기

전두환의 숨은재산 찾기

전두환 소장 미술품,,,진품일 경우 수백억원 대 검찰이 확보한 전 전 대통령 측 미술품 6백여 점은 대부분 장남 재국 씨의 수집품이라고 한... 더보기

[원융선사의 황제철학관]

[금주의운세] 12.10 ~ 12.16 쥐띠 36년생 참는자에게 복이가느리라48년생 독감주의하라60년생 아픈사람이 자식이리라72...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