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속보] 파커 태양 탐사선: 태양을 만진다는 우주선 성공리에 발사


  

원문 6시간 전

 입력 2018.8.12.

 

, 시작되는군, 우린 배우게 되는거야자신의 이름이 우주선 임무명으로 정해진 91세 과학자가 말한다

 

[시사뷰타임즈] 우린 이륙시켰다. 내서(나사)의 파커 태양탐사선 - 태양을 만질 것이라고 말들을 하는- 이 케잎 캐너버럴에서 발사됐다.

 

승용차 정도 크기의 이 위성은 일요일 아침 동부시각으로 오전 3:31에 훌로리더 기지에서 우주로 발사됐다.

 

이륙한지 채 2분이 안됐을 때, 내서의 지상관제소는 이 위성의 궤적과 비생상태가 양호해 보인다고 밝힐 수 있었다. “우리와 가장 가까이 있는 별의 신비를 밝혀줄 대담한 임무

 

이후 7년 동안 파커는 태양계의 가장 큰 비밀들 중 몇 가지를 풀기 위해 구워버릴 것 같은 태양의 외기 속을 직접 통과하며 날아가게 된다,.

 

특히, 과학자들은 파커가 태양풍과 태양 에너지 입자에 대한 정보를 보내주게 되길 바라고 있다.


Parker Solar Probe: Spacecraft that will ‘touch the sun’ is successfully launched

 

'Wow, here we go, we're in for some learning,' says 91-year-old scientist who mission is named after

 

6 hours ago

20 comments

 

We have lift off. Nasa’s much-anticipated Parker Solar Probe – a spacecraft which it is said will “touch” the sun – has been launched from Cape Canaveral.

 

The car-sized satellite was blasted into space from the Florida base at 3.31am eastern time (8.31am BST) on Sunday morning.

 

Within two minutes of take-off, Nasa’s ground control were able to confirm‎ its trajectory and flight “looked good”. A voice could be heard saying: “A daring mission to shed light on the mysteries of our closest star.”

 

Over the next seven years, Parker will fly directly through the sun’s roasting hot outer atmosphere in a bid to unlock some of the solar system’s greatest secrets.

 

In particular, scientist hope it will provide information about solar winds and solar energy particles.

 

The craft will be the fastest manmade object ever – flying at speeds of 430,000mph – and endure temperatures of more than 1,300C while looping round the sun a planned 24 times. At some points, it will move to just 3.83 million miles from the star’s broiling surface. It will constantly send back data to Earth.

 

Greeting the launch – on the back of a mammoth Delta-IV Heavy rocket – Nasa tweeted: “3-2-1… and we have liftoff of Parker #SolarProbe atop @ULAlaunch’s #DeltaIV Heavy rocket”.

 

One of those watching the historic moment was Dr Eugene Parker, the now 91-year-old scientist who first suggested the possibility of solar winds in 1958 and who the craft is named after.

 

“All I can say is ‘Wow, here we go, we’re in for some learning over the next several years’,” he said when asked how he felt.

 

He added: “It’s a whole new phase and it’s gonna be fascinating throughout ... and we’re just waiting for the data now so the experts can get busy because there’s a lot of data [that] will be coming in.”

 

Hundreds of thousands more people watched online around the globe with many sending messages of good will via social media.

 

The mission has been more than two decades in the making with the idea first proposed in the Nineties. However, it has now been enabled by the breakthroughs in thermal engineering that will allow the small probe to survive despite the blazing heat it will be subject to.

 

The successful launch followed an aborted take-off on Saturday morning when a last minute alarm caused it to miss its 65 minute weather window.

 

[기사/사진: INDEPENDENT]





Comment



  • 반대의 도시: 홍콩, 그 자체의 독특한 정체성 보호하려는 자랑스런 전통
  •  입력 2019.6.16.CNN 원문 2019.6.15.   [사사뷰타임즈] 논란이 되고 있는 중국 송환법안에 반대하여 홍콩에서 반대 운동을 하는 시위자들을 에게 최루 개스가 발사되고 있는 극적인 여러 장면들이 이번 주 지구촌 곳곳에 방송됐는데, 홍콩의 금융시장으로 가장 잘 알려진 이 도시가 정치 시위 문화에 대한 평판도 빠르게 얻고 있는 듯하다.   시위 주도자들은 첫 기위가 시작된 이래 일요일 오후에 또다른 시위를 벌이겠다는 계획을 공표했다. 그러나 홍콩에 살고 있는 사람들에겐 이런게 새로운 소식이 전혀 아니다.   홍콩은 영국 식민지 시절에서 시작되어 1997년 홍콩이 중국에 넘겨지는 일을 지나면서 오래되고 잘 알려진 정치적 시위의 역사를 가지고 있다.    전 홍콩 주지사 크리스 패튼의 어록에서 그는 홍콩은 “민주주의가 없는…

    • SVT
    • 19-06-15
    • 23
  • 기자 피러밋 신비의 공간, 훼러우의 ‘운석 어좌’ 있을 지도
  • © Kenneth Garrett / Global Look Press / 아래쪽 남쪽에 있는 통로와의 연결에 있어 가설적으로 그려본 방을 보여주는 대 피러밋의 북-남 구간 © Giulio Magli   입력 2019.6.7.RT 원문 2018,1.14   [시사뷰타임즈] 고대 종교 교본에 대한 새로운 분석 결과에 따르면, 2017년 말, 이집트 기자의 대(大)피러밋(피라미드) 내부에서 발견된 엄청나게 큰 빈공간엔 운석을 깎아서 만든 철제 어좌가 있을 지도 모른다.   수학 부 부장이자 밀라노 폴리테크니코의 천문고고학 교수인 귤리오 마글리는 기원전 2400년 경에 피러밋 벽에 음각으로 적은 종교 관련 글인 피러밋 교본을 연구했다. 자신의 연구결과를 토대로, 마글리는 훼러우(주: 고대 이집트 왕을 뜻하는 말, 파라오은 잘못된 발음) 쿠푸 -‘첩스’라고도 함- 의 어좌가 이공간 내부에 놓여있을 가능성도 있다고 했…

    • SVT
    • 19-06-07
    • 35
  • 맥주 한 파인트 홀짝홀짝, 런던 이 술집에서 알몸으로 있는 동안엔
  • 건물주가 바뀌면서 오래된 이 술집. 13년간 쵸웃과 딸이 운영하는데 인터넷 상으로도 임차인을 밀어내지 말라는 글들이 올라온다.6월에 임대차 만기, 이 가게 인수하려는 집주인과 이를 막으려는 가게 주인 입력 2019.5.26.CNN 원문 2019.5.24.   [시사뷰타임즈] 많은 사람들에게 런던을 경험해 보는 건 ‘죽기 전에 한 번 해봐야 할 일'인데, 영국의 도시들 중에 가장 오래됐으면서도 가장 생기있는 도시들 술집의 음용대 앞에 앉아 손에 1파인트(주: 영국에서는 0.568리터, 일부 다른 나라들과 미국에서는 0.473리터. 8파인트가 1갤런) 짜리 맥주잔을 들고 분위기에 흠뻑 젖어보는 게 그것.   다만 반전이 있는 바 - 완전 알몸으로 있어야 한다.   만일 이러한 그림이 (그런 분위기를 갈구하는) 열망에서 하는 소리처럼 들린다면, 이곳은 당신에겐 안 맞…

    • SVT
    • 19-05-26
    • 37
  • 이제 높은굽 구두 시대는 끝난 건가
  •  투박한 운동화들이 자리를 인계 받자, 너무 높은 뾰족 구두들이 불화를 일으키는 존재가 됐다. 일부에겐 뾰족구두가 억압을 의미하고 그 나머지 다른 사람들에게 성관계, 권한 부여 그리고 우아함을 뜻한다. (리비 뱅크스 씀)   입력 2019.5.15.BBC 원문 2019.5.15.   [시사뷰타임즈] 2014년1월, 故 칼 라거휄드(주: 홰션디자이너; 출생지: 독일; 1938~ )는 셔넬(주: 샤넬, 프랑스 홰션디자이너, 향수 제조자) 아우트 커튀어(주: 고급 여자옷 제조업, 또는 그러한 옷, 또는 최신 유행의) 쑈를 ‘캄본 클럽(주: 외교관 동호회)에서 개최했다. 카라 델레비나(주: 원래는 카라 죠슐린 델레비나)를 선두로 하여 각각 보석이 달려있는 아주 대단히 얇은 천의 옷, 간간히 다른 색깔의 실이 들어간 천으로 만든 옷 또는 좀 뻣뻣하고 얇으며 속이 비치는 창작 제품인 옷 등…

    • SVT
    • 19-05-15
    • 351
  • [CANCER] 암이란 무엇인가? 원인, 치료, 유형
  •   입력 2019.4.16원문 2018.11.12.   [시사뷰타임즈] 암은 세포가 걷잡을 수 없이 분열하게 만든다. 이것은 종양, 면역체계의 손상, 그리고 치명적일 수 있는 다른 손상을 초래할 수 있다.   미국 암 협회의 2018년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에서는 2016년 1월 1일 현재 약 1,550만 명의 암 병력이 있는 사람들이 살고 있다고 한다.   이 글에서는 암의 종류, 질병이 어떻게 발전하는지, 그리고 삶의 질과 생존율을 향상시키는 데 도움이 되는 많은 치료법을 살펴본다.   암이란 무엇인가?암은 넓은 용어다. 그것은 세포의 변화가 통제되지 않는 성장과 분열을 야기할 때 생기는 질병을 설명한다.   어떤 종류의 암은 빠른 세포 성장을 유발하는 반면, 어떤 암은 세포가 더 느린 속도로 성장하고 분열하게 만든다.   어떤 형태의 암은 종양이…

    • SVT
    • 19-04-16
    • 262
  • 사상 최초, 실제 블랙홀 사진...과학자들 공개
  • 미국 국립과학재단(National Science Foundation)의 연구진이 26일(현지시간) 발표한 바에따르면, 과학자들이 처음으로 블랙홀의 모습을 보고 포착하기 위해 전지구적인 망원경을 사용했다고 한다. 그들은 M87로 알려진 은하의 중심에 있는 초질량 블랙홀과 그 그림자를 포착했다. 이것은 블랙홀이 존재한다는 최초의 직접적인 시각적 증거라고 연구원들은 말했다. 이미지에서 중앙의 어두운 지역은 한쪽이 더 밝게 보이는 빛의 고리에 의해 캡슐화된다.    메시에 87 또는 M87로 불리는 이 거대한 은하는 지구에서 5천5백만 광년 떨어진 처녀자리 은하단 근처에 있다. 초질량 블랙홀은 우리 태양의 65억 배나 되는 질량을 가지고 있다.    이벤트 Horizon 망원경 협업의 셰퍼드 도엘만 소장은 "우리는 우리가 볼 수 없다고 생각했던 것을 보았다"고 말…

    • SVT
    • 19-04-11
    • 106
  • 이집트 발표: 신전 건축자들이 이용했던 고대 항구 발견
  • 사진은 몇 년전 발견됐던 크고 작은 미이라들.   입력 2019.3.28.원문 2019.3.27.   [시사뷰타임즈] 이집트의 고대 유물부에 따르면, 신전과 방첨탑(오벨리스크) 등의 건축을 위한 석재를 수송하는데 사용됐던 고대 항구를 발견했다고 한다.   화요일, 훼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이집트 정부의 이 부처는 아스완 인근에 있는 콤 옴보의 유적지를 고고학적 탐사 발굴을 하는 동안 게벨 엘실실라 채석장으로부터 나일강을 끼고 석재를 수송하는데 사용됐던 주요 항구가 발견됐다고 했다.   나일강의 서쪽 강둑에 자리 잡은 이 항구는 100미터에 걸쳐 있으며 대형 채석장으로부터는 200미터 거리라고 고대유물 최고 위원회 사무총장은 말했다.   강의 토사와 녹색 나뭇잎들을 치우자 음각으로 새겨진 것들과 배들을 묶어두기 위한 기틀이 드러…

    • SVT
    • 19-03-28
    • 121
  • 오만, 2,980m 절벽을 파서 만든 감춰진 가장 오지의 마을
  • 사진 = BBC 방영 영상 중에서  입력 2019.3.20 [시사뷰타임즈] 집들이 마치 탑처럼 보이지 않는가?   이곳에 사는 한 노인은 말한다.   “우린 이곳에 산다.“우린 이곳을 사랑한다. 왜 우리가 이곳을 사랑하지 않겠는가?”   이곳이 과거에 비해 변한 것은 아주 조금 밖에 없다.   현재는 자동차가 이곳까지 갈 수 있다. 그리고 전기로 작동되는 도르래도 있다.   알 소가라(Al sogara)가 이곳의 명칭이며 오만의 인간 손길이 닿지 않은 절벽 마을이다.   알 소가라 마을은 오만 중심부에서 2,980m 높이로 솟아 올라있고 무스캣에선 195km거리에 있는 ‘녹색 산’의 절벽을 후벼 파서 만든 마을이다.   2005년까지, 이 산은 군사지역으로 명명돼 있었기에 접근이 제한돼 있었다.   과거엔 나무들이 녹색을 띄고 있었고, 그래…

    • SVT
    • 19-03-20
    • 240
  • 탐사선이 화성서 영면하기 직전 마지막으로 보낸 화성 전경
  • 수직으로 서있는 바위들이 물(?)에 비친다. 어떤 액체라고 하는데 무슨 액체일까?화성 사진 21장 모두 보기애쉴리 스트릭랜드, CNN    입력 2019.3.14.원문 2019.3.13.   [시사뷰타임즈] 우리가 지난 2월, 기회방랑자(화성탐사선 이름)의 15년간의 임무가 끝날 때 용감무쌍한 이 녀석과 작별을 고하긴 했지만, 이 녀석에겐 아직도 우리에게 줄 선물이 있었다.   지난 5월, 이 탐사선은 ‘노력의 분화구’라고 명명된 곳의 서쪽 경사면 가장 자리에 있는 ‘인내의 계곡’을 둘러보았다. 이 계곡은 축구장 두 개 정도의 길이인데, 밑으로 흘러내려가는 얕은 물로 가득차 있다.   역설적인 것은, 인내의 계곡은 지난해 6월 행성을 둘러싸고 있는 먼지 폭풍이 태양빛이 탐사선의 전지판에 도달하는 것을 막으면서 화성을 접수했을 때 탐사선의 영면처…

    • SVT
    • 19-03-14
    • 119
  • 中 C-Space Project, 우주 교육시설인 화성기지 공개
  • Mars Space, Jinchang, Gansu Province(진창, 중국 2018년 12월 24일 PRNewswire=연합뉴스) C-Space Project가 최근 고비사막에 설치된 화성기지를 공개했다. 이에 많은 사람이 그 목적에 대해 궁금해하고 있다. '커뮤니티, 문화 및 창의성(Community, Culture and Creativity)'을 표방하는 C-Space Project는 중국 10대를 위한 교육시설이다. C-Space Project는 중국의 10대들에게 우주 탐험과 화성에서의 삶에 대해 가르치고, 이와 동일한 목적을 위해 전 세계 대중에게 개방할 예정이다.  방문객은 화성기지에서 매우 한정된 자원으로 일상생활의 모든 사항을 통제해야 하는 밀폐된 거주지에서 산다는 것이 어떤 것인지를 이해할 수 있다. 이곳에서는 물 한 방울도 절약하고 재활용해야 한다. 화성기지 주민이 굶지 않고 건강을 유지할 수 있도록 단백질 함량이 높은 음식을 확보해야 한다. 바깥…

    • SVT
    • 18-12-25
    • 1723
  • “NASA 화성 생명체 감추고 있다“: 붉은 행성 폭발에서 일어나고 있는 일들
  • 길이 2000KM의 연기기둥 © ESA - European Space Agency 웜문 2018.10.24 입력 2018.10.24.   [시사뷰타임즈] 음모론자들은 화성의 한 휴화산에서 신비스런 연기 기둥이 나오는 것을 목격한 뒤 더욱 극성스러워졌는데, 이중 많은 이들은 이것이 화성에 외계인이 사는 증거라고 주장하면서 우린 지구에서 거짓말에 속고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인기있는 음모론인 유튭의 secureteam10 방송이 “뭔가 중요한 일이 화성에서 일어났다. 그들은 그걸 숨기고 있나?”라는 제목으로 8분짜리 영상을 올려놓는 등 내사(나사)가 감추기를 주도하고 있다는 주장이 들불처럼 퍼지고 있다.   “폭발이 있었어 - 그게 화산인지 아니면 뭔가 터진 건지 난 몰라” secureteam10의 타일러 글락너는 10월20일 영상을 올린 이후로 거의 39만 명이 보아온 영상이 방영되는 동안,…

    • SVT
    • 18-10-25
    • 774
  • CNN 극찬 한국 4발 드론 콰드캅터, 휴대전화 셀피 시대 끝났다!
  • 사진 = CNN입력 2018.9.23.   [시사뷰타임즈] CNN은 지난 10일 한국에서 수 천명이 사용하고 있는 것이라면서 손바닥에 크기 만큼이나 작은 날개 4개 짜리 드론을 극찬과 함께 소개했다. 이 아이디어를 낸 사람은 천재라면서..   CNN이 소개한 이 드론의 정식 명칭은 ‘Drone X Pro‘(드론 엑스 프로)이다. 이 드론은 드론을 사랑하는 독일인 공학 기사 두 명이 서례했다. 이들은 자기들이 갖고 있는 드론들이 대단히 부피가 크고 무거우며 또한 어디에 갖고 다니기가 불편하다고 여겼다.   그리하여 이들은 초소형, 초경량에 고화질 제품 그 어떤 것의 특성도 빠뜨리지 않은 드론을 설계했다.   이 드론은 탄탄하며, 조종하기가 쉽고 실시간으로 연속 촬영이 가능하며 휴대전화 속에 저장이 가능하다.   사람들은 이 드론을 최종적인 셀피(스스스…

    • SVT
    • 18-09-24
    • 972
  • 인도에 세계에서 가장 키 큰 동상 건립 182m...발라바이 파텔 기려
  • 이 동상은 힌두 국수주의 정치인에게 바쳐지는 헌정물로서 건립되고 있는 중이다.Image copyrightAFP   원문 2018.9.3. 입력 2018.9.3.   [시사뷰타임즈] 인도에 세계에서 가장 키가 큰 동상이 거의 완공을 앞두고 있다이 동상은 인도 독립 투쟁의 영웅인 사르다르 발라바이 파텔에게 바쳐지는 것으로 높이가 182m이며 구자라트 주에 세워지도록 했다.   현재 중국의 노산대불(The Spring Temple Buddha)이 128m로 세계에서 가장 키가 크다.   인도의 동상은 이제까지 299억 루피(4억3천만 달러)의 비용을 들여왔는데 인도 수상 나렌드라 모디가 특히 관심있어 하는 사업인 듯하다.   ‘통합의 동상’이라고 알려져 있는 이 동상은 10월31일 인도 수상이 발족식을 주관하게 될 것이다.   페탈은 1947년 인도가 독립한 뒤 부총리를 지냈다.   국…

    • SVT
    • 18-09-04
    • 425
  • [속보] 파커 태양 탐사선: 태양을 만진다는 우주선 성공리에 발사
  •   원문 6시간 전 입력 2018.8.12.   “와, 시작되는군, 우린 배우게 되는거야” 자신의 이름이 우주선 임무명으로 정해진 91세 과학자가 말한다   [시사뷰타임즈] 우린 이륙시켰다. 내서(나사)의 파커 태양탐사선 - 태양을 만질 것이라고 말들을 하는- 이 케잎 캐너버럴에서 발사됐다.   승용차 정도 크기의 이 위성은 일요일 아침 동부시각으로 오전 3:31에 훌로리더 기지에서 우주로 발사됐다.   이륙한지 채 2분이 안됐을 때, 내서의 지상관제소는 이 위성의 궤적과 비생상태가 “양호해 보인다”고 밝힐 수 있었다. “우리와 가장 가까이 있는 별의 신비를 밝혀줄 대담한 임무”   이후 7년 동안 파커는 태양계의 가장 큰 비밀들 중 몇 가지를 풀기 위해 구워버릴 것 같은 태양의 외기 속을 직접 통과하며 날아가게 된다,. &nbs…

    • SVT
    • 18-08-13
    • 651
  • [윤리성 논란] 돼지 뇌, 몸과 분리됐는데도 살아있어
  • 학자들은 돼지 뇌를 다시 순환시키기 위해 펌프, 난방기 그리고 인공피 봉지를 사용했다. copyrightREUTERS   원문 2018.4.27.입력 2018.4.28.   [시사뷰타임즈] 예일 대학교 연구자들이 몸통과 분리시킨 돼지 뇌의 혈액순환 상태를 복구시켜, 몇 시간 동안 뇌가 살아있도록 만들었다.   이 연구자들의 목표는 의학적 연구를 위해 손상되지 않은 그대로의 인간 뇌를 연구할 방법을 개발하겠다는 것이다.   동물들이 이러한 실험을 알아차린다는 증거는 없지만, 뇌 속에 어느 정도의 의식은 남아있을 수도 있다는 우려가 있다.   이 연구에서의 세부 내용들은 지난 3월28일, 메릴랜드 주 베쎄스다에 있는 국립건강연구소(NIH)에서 열린 두뇌학윤리모임 자리에 건네졌다.   이 연구는 이번 주 MIT공대 기술검토 지에도 보고됐다.   예일 대학…

    • SVT
    • 18-04-29
    • 1117
  • 스테펀 호킹: 선견지명의 물리학자, 76살에 죽다
  • 스테펀 호킹이 예전 아내 제인 호킹(좌)과 딸 루시 호킹과 함께 렛 카핏에 당도하고 있다. copyrightAFP/GETTY IMAGES   세계적으로 유명한 물리학자 스테펀 호킹이 76살의 나이로 죽었다.   원문 35분 전 입력 2018.3.14.   [시사뷰타임즈] 그는 수요일 이른 시각에 캠브리즈에 있는 자택에서 평화롭게 세상을 떠났다고 가족들은 말했다.   이 영국 과학자는 블랙홀 및 상대성에 대한 자신의 업적으로 명성을 얻었으며, ‘시간의 짧은 역사’를 비롯 몇 편의 대중적 과학 서적을 썼다.   22살의 나이에 운동 뉴런증(주: 운동 신경 세포와 근육이 서서히 약화되는 불치병)이라는 진단을 받은 뒤, 호킹 교수에겐 2~3년의 삶이 주어졌다.   이 질병은 그를 바퀴의자에 앉게했고 음성 합성기를 통하지 않으면 거의 말을 할 수가 없게 만들었다. &n…

    • SVT
    • 18-03-15
    • 723
  • 세계에서 가장 큰 금덩어리 5개, 아직 녹이지 않고 그대로
  •                                                         © Lisi Niesner / Reuters   원문 2018.3.4. 입력 2018.3.4.   [시사뷰타임즈] 금은 인간 역사의 많은 부분에서 매력적인 자산이어 왔다. 오늘날의 투자가들은 금을 시장의 불확실성에 대비한 안전한 피난처로 이용한다. 그런데, 금 채굴은 어디에서 시작됐으며 이 귀중한 금속의 추출된 상태의 모습은 어떠할까?   인류는 여러 세기 전에 금을 추출하는 법을 알게 됐다. 가장 오래된 금 공예품은 현대 발게어리어(불가리아) 지역의 바르마 네크로폴리스에서 발견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곳에 있는 무덤들은 기원전 4200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가는데, 이는 금 채굴이 최소한 7000년 전에 행해졌음을 보여…

    • SVT
    • 18-03-04
    • 714
  • 팬 16,000,000명 둔 과학 열성 팬
  • 사진: BBC영향력이 강한 예먼(예멘)인 하셈 알 가일리가 전 세계 자신의 추종자들에게 자신의 과학에 대한 사랑을 퍼뜨리면서 거대한 온라인 팬군단을 창출시켰 놓았다.   원문 2018.2.22. 입력 2018.2.23.   [시사뷰타임즈] 21세기에 기업가가 된다는 것에는 소셜미디어를 어떻게 이용할 것인지를 아는 것도 포함된다. 일부 사람들에게는. 소셜미디어를 이용하는 것이 세계를 여행할 수 있을 정도로 수지맞는 직업이 될 수도 있고 아니면 껍질이 없는 갑각류처럼 매일 매일 실시간 동영상을 올리면서 생계를 이어가는 수단이 되기까지도 한다.   그러나 일부 사람들은 인터넷의 파급력을 이용하여 과학 교육을 촉진시키는 바, 한 절은 예먼인 남자가 기꺼이 시청하고 듣기를 원하는 사람을 거의 2천만명 가까이 만들어 놓았다.   위의 영상에…

    • SVT
    • 18-02-23
    • 510
  • 일런 마슥의 송골매 重 라킷, 성공적으로 발사..영국 2층버스 3대 무게
  • 송골매 重(중) 라킷은 반드시 송골매 9 세 개를 함께 묶는다. copyrightSPACEX / BBC   원문 8시간 전 입력 2018.2.7.   [시사뷰타임즈] 미국 기업 일런 마슥이 훌로리더 주 케네디 우우젠터에서 자사의 신형 송골매 重 라킷(로켓) 했다.   우주왕복선 이후로 가장 강력한 거대한 우주선은 아무런 사고 없이 우주선 발사대를 올라 대서양 상공으로 높이 치솟았다,.   이 우주선은 이륙에 앞서 위험이 수반된 실험발사라고 명명됐었다.   스페이스 엑스 대표는 새로운 라킷을 개발하는데 있어서의 난관이란 우주를 향채 첫 나들이를 성공할 확률이 50-50이라는 걸 뜻한다고 말했다.   그는 발사가 끝난 뒤 기자들에게 “발사 도중 거대한 폭발이 일어나고 라킷을 끌어올리는 바퀴들이 튕겨져 밑으로 떨어지는 상상을 했지만, 다행히도 상상…

    • SVT
    • 18-02-07
    • 1201
  • 부르즈 칼리파만한 소행성 지구 향해 돌진 중...부딪히면 小 빙하기
  • © Nasa / Reuters / RT   원문 2018.1.20. 입력 2018.1.21.   [시사뷰타임즈] 세계에서 가장 높은 건물보다 더 큰 “잠재적 위험성이 있는”소행성 하나가 지구를 향해 시속 7만6천 마일(시속 121,600km)의 속도로 돌진해 오고 있는 중이다.   [시사뷰타임즈 주]부르즈 칼라파: 애럽 에머럿(아랍 에미레이트) 신도심 지역에 있는 높이 829.8미터의 마천루이다.   내서(나사)에 따르면, 2002 AJ129이라고 명명된 이 소행성은 2월4일 지구에서 420만 km의 거리로 지구를 지나갈 것이라고 한다.   이 거리는 지구와 달 사이의 거리의 10배이긴 하지만, “잠재적으로 위험스런” 범위내로 들어올 것이라는 건데, 어느 소행성이건 지구로부터 460만 마일 이내로 들어오면 이렇게 부른다.   이 인상적인 암석은 넓이가 1.2km에 달하며 지구에 가장 근접했을 …

    • SVT
    • 18-01-21
    • 1788

밤툰 - 100% 무료웹툰
카지노블랙잭 STC555.COM
카지노사이트 라이브카지노 STC555.COM
F1카지노 영종도파라다이스 STC555.COM
맥스카지노 STC555.COM
ag슬롯카지노 STC555.COM
강원랜드숙박 STC555.COM
빠칭GO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실시간강원랜드 STC555.COM
엠카지노 라스베가스슬롯머신 STC555.COM
에비앙카지노 카지노예약 STC555.COM
강원랜드슬롯머신 STC555.COM
내국인카지노 STC555.COM
경마경주결과 STC555.COM
카지노주소 카지노사이트주소 STC555.COM
마카오친구들 STC555.COM
슬롯머신잭팟 STC555.COM
트럼프카지노 33카지노 STC555.COM
스타카지노주소 STC555.COM
F1카지노 카지노슬롯머신 STC555.COM
보스카지노 STC555.COM
다파벳가입 STC555.COM
슈퍼카지노 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인터넷카지노추천 STC555.COM
대박카지노 카지노가입머니 STC555.COM
블랙잭규칙 STC555.COM
강원랜드홀덤 STC555.COM
강원랜드카지노 STC555.COM
엠카지노 정선카지노슬롯머신 STC555.COM
로얄드림카지노 STC555.COM
카지노술집 STC555.COM
강원랜드출입 STC555.COM
코리아레이스경마 STC555.COM
텍사스카지노 STC555.COM
카지노추천 STC555.COM
부산경마결과 STC555.COM
삼삼카지노주소 STC555.COM
슈퍼카지노주소 STC555.COM
대박카지노주소 스타카지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싸이트 STC555.COM
로얄카지노주소 STC555.COM
태양성카지노 STC555.COM
트럼프카지노 STC555.COM
개츠비카지노주소 엠카지노 STC555.COM
개츠비카지노 F1카지노 STC555.COM
개츠비카지노 F1카지노 STC555.COM
대박카지노 카지노가입머니 STC555.COM
홍대카지노바 STC555.COM
COD카지노 STC555.COM
태양성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에프원카지노 트럼프카지노 STC555.COM
카지노사이트주소 w카지노 STC555.COM
에그벳 STC555.COM
에프원카지노 슈퍼카지노 STC555.COM
에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에프원카지노 슈퍼카지노 STC555.COM
빠칭GO STC555.COM
M카지노 STC555.COM
마이크로게이밍 STC555.COM
개츠비카지노 F1카지노 STC555.COM
경마경주결과 STC555.COM
제주카지노호텔 STC555.COM
더킹카지노 STC555.COM

SISAVIEW - 社說 -

어느 나라 수장도, … 사진-wikipedia입력 2019.6.13. [시사뷰타임즈] 문대통령이 북유럽 3국 순방을 마... 더보기

[T·H·A·A·D ]

사드 4기 배치완료: 스톨텐베르그 “北 세계적 위협, 세계적 대응 필요” 2017.9.7. 사드(높은고도최종단계처리) 미사일 요격체제가 성주군에 도착한 모습 © Lee Jong-hye... 더보기

[미국 대선, 트럼프 행정부]

무조건적 트럼프 옹호 새러 샌더스 공보담당비서, 이달 말 안으로 사직 "아칸소 주지사 자리 입후보 하고 싶다""자식 3명과 더 많은 시간을 갖고 싶다""코미 FBI 국... 더보기

[ 대한민국의 성지 ]

대전교구 산막골 성지: 페롱 신부, 황석두 성인이 순교한 곳 sisaview DB입력 2019.5.7. [시사뷰타임즈] 충청남도 서천군 판교면 금덕길 187-15 (금덕리 357-2)에 ... 더보기

[세월호, 잊지 않겠다 ]

[온전한 형태의 유골 발견] 동물이 사람옷과 구명조끼 착용하나! 22일 오전 전남 목포신항 세월호 거치장소에서 선체수색 관계자들이 작업을 하고 있다. / ... 더보기

[주요 해외뉴스]

아에로플로트, 여덟 번째로 동유럽 최고의 항공사로 선정 -- 2019 스카이트랙스 세계항공대상에서 수상 모스크바, 2019년 6월 19일 /PRNewswire/ -- 르부르제... 더보기

★ 죽어가는 4대강

환경단체 40곳 감사원에 ‘4대강 사업’ 공익감사 청구...왜 중요한가? 그 아름답던 금강이 넓은 호수가 돼 썩은 물이 고여있다. 2014.7.30 © SISAVIEW 입력 2017.5.24. [시... 더보기

전두환의 숨은재산 찾기

전두환 소장 미술품,,,진품일 경우 수백억원 대 검찰이 확보한 전 전 대통령 측 미술품 6백여 점은 대부분 장남 재국 씨의 수집품이라고 한... 더보기

[원융선사의 황제철학관]

[금주의운세] 6.16. ~ 6.23 쥐띠24년생 소잃고 외양간 고치지 말라36년생 친구와는 의리를 지켜라48년생 과거에 잘못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