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이제 높은굽 구두 시대는 끝난 건가


 

투박한 운동화들이 자리를 인계 받자, 너무 높은 뾰족 구두들이 불화를 일으키는 존재가 됐다. 일부에겐 뾰족구두가 억압을 의미하고 그 나머지 다른 사람들에게 성관계, 권한 부여 그리고 우아함을 뜻한다. (리비 뱅크스 씀)

 

입력 2019.5.15.

BBC 원문 2019.5.15.

 

[시사뷰타임즈] 20141, 칼 라거휄드(: 홰션디자이너; 출생지: 독일; 1938~ )는 셔넬(: 샤넬, 프랑스 홰션디자이너, 향수 제조자) 아우트 커튀어(: 고급 여자옷 제조업, 또는 그러한 옷, 또는 최신 유행의) 쑈를 캄본 클럽(: 외교관 동호회)에서 개최했다. 카라 델레비나(: 원래는 카라 죠슐린 델레비나)를 선두로 하여 각각 보석이 달려있는 아주 대단히 얇은 천의 옷, 간간히 다른 색깔의 실이 들어간 천으로 만든 옷 또는 좀 뻣뻣하고 얇으며 속이 비치는 창작 제품인 옷 등을 입은 마덜(모델)들이 현악 합주단의 음악 소리에 맞춰 흐르듯 계단을 내려왔다. 지금까지는 아우트 커튀어고급 여성복 제조업 또는 그런 여성복). 큰 차이가 뭐냐고? 각각의 마덜들은 밑창이 고무로 된 운동화를 신었는데 일부는 한 켤레에 3천 유러(한화로는 거의 4백만원)의 비용이 든 것이고 만드는데 30시간이 걸린 것이었다. 신발류를 선택하는 자세에 눈살이 찌푸려질 만한 것인지도 모르지만, 이는 동시에 급진적 단계를 나타낸 것이었다.

 

마덜 지지 하딛이 2019 벌사체 크루즈 쑈의 무대 위에서 자랑스럽게 운동화를 신고 있다.(Credit: Getty Images)

 

운동화는 극히 일부 사람만 공감하는 유행의 세계에서나 최신 화려한 유행의 세계나 환영받고 있는 것이었다. 사무실이나 잔치 자리에서 더 이상 이 전통적인 운동화가 후다닥 벗어버리게 되는 것이 아니며, 진짜로 셔넬도 공인한 사치스런 신발이 돼있었다.

 

5년 동안 계속, 홰션용 운동화 현상은 이제 다시는 되돌릴 수 없는 지점까지 가있는 듯하다. 셔넬 쑈에 운동화가 등장한 이래로, 더욱 미쳐있고, 더 투박해졌으며 많은 경우에 더 비싸졌다. 더욱 야단스럽고 어색해 보일수록 더 좋다. 홰션 연구기관 라이스트에 따르면, 운동화는 2018년 가장 연구 대상이 됐던 Q4 최고 홰션 품목 10가지 중 4가지가 됐다고 한다. 나이키 및 아디다스 같은 운동용품 상표들이 운동화의 홰션 가능성을 가장 먼저 알아보았는데, 사치품을 취급하는 회사들도 곧 모양이나 가격 면에서의 가능성을 깨달았다. 그리고 이러한 상표의 유명회사들은 탐낼 만한 부장품을 창조하는데에는 전문가들이다.

 

셔넬은 운동화 추세 디자이너들 중 선두 주자이다.(Credit: Getty Images)

 

인스타그램은 영향력이 있는 사람들로 넘쳐나는 곳이며 -지지, 벨라 하딛 그리고 헤일리 볼드윈 등- 모두가 칵테일 장의 드레스에서부터 정차비와 티셔츠에 이르기까지 자랑스럽게 투박한 운동화를 신고 있다. 루이비똥의 카킬라이츠와 발렌시아가의 트리플 S는 둘다 한 켤레에 600-1천 파운드(916,000-1,526,000)에 판매되는데, 신상품이 가격이 더 비싸다.

 

서리너 윌리엄스(: 미국 여자 테니스 선수)는 해리 왕자와 메건 마클의 결혼식 피로연에 발렌티노 가운에 운동화를 신고 가기까지 했으며 자신의 결혼식에서도 운동화를 신었다. 10년 전만 해도, 운동화는 적절한 공적 신발은 결코 아닌 것으로 여겨져 왔었는데, 정신 세계가 엄청나게 바뀌었다. 복장에 대한 규정이 직장에서도 길거리 의류나 운동 의류와 나란히 운동화를 더 많이 신는 것을 허용하면서 더욱 느슨해 졌다.

 

루이비똥의 이 투박한 운동화들이 홰션 주기에서 높은 굽 구두 시대를 인수했다.(Credit: Getty Images)


라이스트의 모건 르 까에르는 “X세대 및 Y세대 사람들은 여자들이 사무실에서 높은 굽을 신어야 한다는 성적으로나 인간적으로나 차별적인 생각으로부터 멀어져 가는 중이다.”라고 말한다. 운동화 사용의 증가가 제4의 물결인 남녀평등주의 및 남녀 그 어느 쪽도 아닌 성의 정체성에 대한 보다 많은 공개적 논의와 동시에 일어나 왔다는 동시성은 아마도 전혀 없다. 빅토리아/앨버트 박물관 관장인 루시아 새비는 호화스런 운동화들은 우리 시대의 징표이며 보다 더 포괄적인 복장의 양식으로 나아가는 것이라며 윗 말에 동의한다.


▶▶ X세대 Y세대 그리고 Z세대?

 

성과 권력

 

만일 높은굽 구두가 여자들의 속도를 늦추기 위해 고안된 가부장적인 도구라면, 유행 운동화의 증가는 이에 대한 완벽한 반발이다. 그렇다면 이러한 추세가 높은굽 구두의 종말을 의미하는 걸까? 아주 그렇진 않다. 오늘날 아찔한 높은굽 구두와 우리와의 관계는 남녀평등주의자들이 하는 논쟁의 복잡한 원천으로 남아있다. 종종, 높은굽 구두가 상징하는 것은 어떠한 맥락이나 개인적인 견해에 달려있다. 지난 3월 출판된 자신의 책 높은굽 구두에서 사머 브레넌은 높은굽 구두는 우리가 야망 때문에, 잡지 표지ᅟᅳᆯ 위해서, 붉은 양탄자 위를 걷기 위해서, 수상식, 중역회의실, 법정, 의회 건물 그리고 토론 독서대에 서기 위해신는 신발이다라면서 차라리 역설적으로 -그렇지 않을지도 모르지만- 성적 대리 쾌감을 주는 것을 만들어 온 역사가 150년 된 산업에 따르면, 높은굽 구두는 성을 위한 신발로 꾸준히 보기도 한다고 덧붙인다.

 

펄션(페르시아) 귀족 남자들이 굽이 있는 슬리퍼를 처음으로 대중화시킨 사람들 가운데 하나다. (Credit: Getty Images)


높은굽 구두는 본래 남성다움을 지니려고 신게 된 것.

 

굽과 권력 사이의 관계는 역사상의 시기 및 장소에 달려있다. 사실, 본래 남성다움을 지니려고 굽이 있는 것을 신게된 것이었다. 높은굽은 16세기 말 아시아에서 유럽에 들어온 것이며, 원래 말을 탈 때 등자(: 鐙子 말을 타고 앉아 두 발로 디디게 되어 있는 물건. 안장에 달아 말의 양쪽 옆구리로 늘어뜨린 것)에 발을 넣고 있으면 보호가 되므로 남자들이 신었던 것이다. 유럽 정신에서 펄셔(페르시아) 군사력과 연관지어 지면서, 높은 굽은 남자들이 앞다퉈 받아들인 것이며 그 이후에야 여자들과 어린이들도 신었다. 프랑스를 1643년에서 1725년까지 다스렸던 루이 14세는 최초로 높은굽에 영향력을 미친 사람들 중 하나였다. 화려하게 장식한 그의 구두는 격렬한 신체적 활동엔 전혀 부적절한 것이었기에 그의 강력한 지위만을 강조하고 있었다.

 

루이 14세 왕이 집권하고 있는 동안, 신사들은 말을 타며 지위의 상징으로서 높은굽을 착용했다.

 

오늘날, 여전히 높은굽이 여자들을 위한 사무실 복장규칙의 일부인 것으로 남아있는 업체들이 있다. 2016, 영국의 접수담당자인 니콜라 솦은 높은굽 신기를 거절했다는 이유로 직장에서 집으로 돌려보내졌다. 그러나 이 사건은 문제가 됐고, 직장에서 높은굽을 신지 않으면 안된다는 정책을 금지하는 법을 요구하는 청원서에 15만 명 이상이 서명했으며 결과적으로 영국 의회는 성차별적 복장규칙인지를 조사했다. 지금까지 이 법은 바뀌지 않았다.

 

높은굽 구두는 또한 붉은 양탄자 위에선 여자들이 신어야하는 표준적인 것으로 남아있다. 칸느 영화제는 2015, 여자들이 높은굽만 된다는 규칙을 어기고 보석으로 장식된 평구두를 착용한 채로 붉은 양탄자 영화 상영을 외면했던 일이 부각되자 반발에 직면했다. 에밀리 블란트 및 베니치오 델토로를 비롯한 남자배우들이 이 영화제의 폭군적인 복장 정책을 대놓고 반대했으며, 2018년 크리스틴 스튜엇은 맨발로 붉은 양탄자 위를 걸음으로써 이러한 규정을 웃음거리로 만들었다.

 

크리스틴 스튜엇은 이 영화제의 여자들에 적용하는 높은굽 규정에 대한 시위로써 2018년 칸느 영화제 붉은 양탄자 위를 맨발로 걸었다.


유행추세의 속성이란게 변덕스럽다는 건 어떤 추세가 현재 주류를 이루고 있는 추세를 강타하면, 취향의 시계추는 반대쪽 방향으로 흔들린다는 뜻이다. 운동화가 우후죽순 격으로 생겨난다는 건 높은굽 부흥 시절이 바로 옆에 있다는 뜻이다. 예상대로, 유행 설계자들이 최근 몇 주 만에 운동화 추세에서 멀어져 가고 있다. 발렌시아가의 창조적 지휘자이자 사치스럽지만 투박하고 볼품없는 운동화 선구자였던 댐너 쥐배살리아는 자신의 최근 가을/겨울 유행 모음집에 단 하나의 운동화도 포함시키지 않았다.

 

장식을 많이 했지만 제한을 할 정도로 높지는 않은 조각품 같은 구두들이 인기를 얻고 있는 중이다.

 

우리가 사치스런 운동화 추세를 멀리한다고 할지라도, NPD그룹의 유행신발용품 및 부장품 분석자 베스 골드스타인은, 공식적 맥락에서 갖가지 운동화를 받아들인 것은 여자들의 장기적 생활양식에서의 변화를 뜻하는 것이었다고 말하면서 난 운동화가 일시적 유행이라곤 생각지 않으며, 그렇게 보기엔 너무 오래도록 유행이고 있는데 소비자들이 바쁜 생활양식 속에허 편안함을 최우선으로 하기 때문이기에 하나의 유행으로 계속 탄탄하게 진화할 것이다. 성장 궤적은 당연히 느리지만 운동화류는 시장에서 계속 원동력으로 남아있을 것이라고 말한다. 2018년 민텔이 수행한 연구에 따르면, 18세에서 34세까지의 미국 소비자들이 신발을 구입할 가능성이 가장 큰 연령층인데, 신발이 편안하기 때문이라는 것이다(37%)

 

매치스 홰션에서 홰션 및 구매부장으로 있는 나탈리 킹햄은 편안하고 기능성이 있으면서 세부적으로 흥미로운 것이 선례를 따르게 하는게 분명한데 아른 어느 옷도 맞춰 입을 수 있는게 아니란 것은 안다면서 높은 굽을 신는 소비자들 조차도 그에 대한 수요는 낮으며 보다 편안한 쪽으로 간다고 덧붙였다. “흥미로운 것은, 우리 높은 굽 사업자들 대다수가 굽 높이를 9cm 또는 그 밑으로 낮추었는데, ‘완들러와 같은 새로운 구두 상표 회사들 중 많은 경우 또는 보테가처럼 새로운 창조적 방향으로 가고 있는 회사들도 구두 모음전에 9cm 이상의 굽은 내놓지 않는다매상이 오르고 있는 신발 상표 중 킹햄이 점수를 주는 곳은 그레이 매터스인데, 이 회사는 낮은굽을 생산하며 공모양의 굽을 조각을 하듯 만들어 거의 실내에 놓을 수집가치가 있는 듯하다고 했다.

 

여러 다른 회사들 중에서도 보테가 베네츠는 최근 모음전에서 구두굽이 더 낮아져 왔다. 


사비는 우리가 높은 굽을 신는 버릇을 완전히 차버릴 수는 없을 것이지만 관계즌 진화하고 있다고 믿으면서 다음과 같은 말을 한다. “높이가 세계 다양한 문화권에서 해온 역할은 수세기를 거슬러 올라가기에, 이것이 속히 사라질 것이라곤 생각지 않는다. 뾰족구두는 높이가 뭔가 다른 역할을 하는 쪽으로 변할 것이다

 

남자들의 높은 굽 구두는 최근 몇 년 동안 홰션 쇼 무대 및 붉은 카펫위를 넘겨 받았으며, 이것은 높은 굽과 사회와의 관계가 다시 한 번 변할 수도 있아는 단서를 제공해 준다. 구찌, 캘빈 클라인, 세인트 로렌트 및 발렌시아가 등은 굽이 있는 장화구두와 구두를 모으전에서 보여주고 있으며 종종 반짝이는 장식물과 굵은 글씨체로 된 것을 모양으로 덧댄다.[계속]

 

 

Is it the end for high heels?

 

As clumpy trainers increasingly take over, sky-high stilettos have become divisive. For some they mean oppression, for others they mean sex, empowerment and fluidity. By Libby Banks.

 

By Libby Banks

15 May 2019

 

In January 2014 the late Karl Lagerfeld held a Chanel haute couture show set in the fictional ‘Cambon Club’. Led by Cara Delevingne, models wafted down the grand sweeping staircase to the sounds of a string orchestra, each wearing bejewelled gossamer, tweed or organza creations. So far, so haute couture. The big difference? Each model’s outfit was completed with some bespoke sneakers, each pair costing an estimated 3,000 Euros and taking 30 hours to make. But while the choice of footwear may have raised eyebrows, it also represented a radical step.

 

Model Gigi Hadid sports clumpy trainers on the catwalk at the Versace Cruise 2019 show (Credit: Getty Images)

 

The trainer was being welcomed into the rarefied and glitzy world of high fashion. No longer a functional item to be hastily removed for the office or a party, it had become bona fide, Chanel-approved luxury shoe.

 

Five years on, and the fashion-sneaker phenomenon seems to have reached a point of no return. Since their Chanel outing, trainers have become crazier, clumpier, and in many cases more expensive. The more lurid and awkward-looking, the better. According to fashion-search platform Lyst, trainers represented four out of the top 10 of the most searched fashion items of Q4 of 2018. While sports brands like Nike and Adidas were the first to see the fashion possibilities of trainers, the luxury houses soon realised the potential both in terms of style and their bottom lines. And these brands are expert at creating an accessory to covet.

 

Getty Images

Chanel has been at the forefront of the designer trainer trend (Credit: Getty Images)

 

Instagram is awash with influencers including Gigi and Bella Hadid and Hailey Bieber all proudly wearing clunky trainers, with everything from cocktail dresses to jeans and a T-shirt. Favourites include Louis Vuitton Archlights and the Balenciaga Triple S, both coming in at around £600-£1,000 a pair, depending on the iteration.

 

Serena Williams even wore her sneakers to Prince Harry and Meghan Markle’s wedding after-party under her Valentino gown, not to mention her own wedding party. While trainers would never have been considered an appropriate formal shoe only a decade ago, mentalities have significantly shifted. Dress codes have, for the most part, become more relaxed, allowing trainers to thrive in the workplace, in tandem with streetwear and athleisure-wear.

 

Getty Images

Chunky trainers such as these by Louis Vuitton have largely taken over from heels in fashion circles (Credit: Getty Images) 

 

“Gen-Xers and gen-Yers have slowly been stepping away from heels, moving on from the sexist and discriminatory idea that women should wear heels in the office”, says Lyst’s Morgane Le Caer. It is perhaps no coincidence that the rise of the trainer has coincided with fourth-wave feminism and greater public discourse about non-binary gender identities. “Luxury sneakers are a sign of our times and a move towards a more inclusive way of dressing”, agrees Lucia Savi, curator at the Victoria & Albert Museum.

 

Sex and power

 

If the high heel is a patriarchal tool designed to slow a woman down, the rise of the fashion trainer is the perfect rebuff. So does this mean the end of heels? Not quite. Today our relationship with vertiginous footwear remains a complicated source of feminist debate. Often, the high heel’s symbolism depends on context and personal opinion. “It’s a shoe for when we’re on; for ambition, for magazine covers, red carpets, award shows, boardrooms, courtrooms, parliament buildings and debate lecterns,” writes Summer Brennan in her book High Heel, which was published in March. “Rather paradoxically or maybe not according to the 150-year-old fetish industry, it has also consistently been viewed as a shoe for sex”, she adds.

 

Getty Images

Persian noblemen were among the first to popularise heeled slippers (Credit: Getty Images)

 

High heels were originally worn to convey masculinity

 

The relationship between heels and power depends on the historical time and place. In fact, they were originally worn to convey masculinity. The heel was introduced to Europe from Asia in the late 16th Century, and was originally worn by men for horse riding because the heel secured the foot in the stirrup when riding. Associated in the European mind with the military strength of Persia, the heel was enthusiastically adopted by men, and only later worn by women and children. Louis XIV, who ruled France from 1643 to 1715, was one of the first heel influencers. His ornate shoes were unsuitable for any physical exertion therefore emphasising his powerful status.

 

Getty Images

During the reign of King Louis XIV, gentlemen wore high-heeled shoes as a status symbol and for horse riding (Credit: Getty Images)

 

Today, there are still some industries where heels remain part of an office dress code for women. In 2016, Nicola Thorp, a receptionist in the UK, was sent home from work because she refused to wear high heels. But the incident turned into a scandal, prompting more than 150,000 people to sign a petition calling for a law that would forbid workplace policies about heels, and consequently a UK parliamentary investigation into sexist dress codes. So far the law has not been changed.

 

Heels also remain the standard dress code for women on the red carpet. The Cannes Film Festival faced a backlash in 2015 after it emerged that women had been turned away from red-carpet film screenings for flouting the heels-only rule and wearing gem-encrusted flat shoes. Actors including Emily Blunt and Benicio Del Toro have spoken out against the festival’s tyrannical approach to fashion policing, and in 2018 Kristen Stewart ridiculed the rule by walking the red carpet in bare feet.

 

Getty Images

Kristen Stewart walked the Cannes red carpet in bare feet in 2018 as a protest against the film festival’s high-heel rule for women (Credit: Getty Images)

 

But the fickle nature of fashion trends means that once a trend hits the mainstream, the taste pendulum swings in the opposite direction. The proliferation of trainers surely means that a heel renaissance is just around the corner. True to form, there were signs that fashion designers are stepping away from the trainer trend in the recent round of fashion weeks. Demna Gvasalia, Balenciaga’s creative director and the man who pioneered the luxury dad trainer, did not include a single trainer style in his recent autumn/winter collection for the fashion house.

 

Getty Images

Sculptural heels that are decorative but not restrictively high have been gaining popularity (Credit: Getty Images)

 

Even if we are moving away from the luxury trainer trend, Beth Goldstein, fashion footwear and accessories analyst at The NPD Group, says that the acceptance of trainers in a formal context is indicative of a long-term lifestyle shift for women. “I don’t believe it is a fad, it has been too long for that consumers are prioritising comfort for their busy lifestyles, and athletic as fashion continues to evolve. The growth trajectory will naturally slow, but sneakers will remain the driving force in the market.” According to research carried out by Mintel in 2018, US shoppers aged 18-34 are the most likely age group to purchase shoes because they are comfortable (37%).

 

“Comfort, functionality and interesting detailing definitely take precedent, as opposed to feeling as if they are dressing for others,” says Natalie Kingham, the fashion and buying director at Matches Fashion. “The flat shoe has gone from strength to strength, whether a clompy, embellished boot, or a sportier version of sandals”. Kingham adds that even for customers who wear heels, the demand is for lower, more comfortable styles. “Interestingly, the majority of our heel business has shifted to 90mm and below, and many of the newer shoe brands like Wandler, or ones with a new creative direction like Bottega, don’t have a heel over 90mm in the collection.” One rising footwear brand that Kingham favours is Gray Matters, which has low heels, “almost like an interior collectable with sculptural details such as spherical heels”.

 

Getty Images

Heels have been lower in recent collections by, among others, Bottega Veneta (Credit: Getty Images)

 

Savi believes that we will never entirely kick our heel habit, but the relationship is evolving. “The role that height has played in various cultures around the world goes back centuries, and I don’t think it will fade quickly. The stiletto might morph into something else, where height will still play a role.”

 

Heeled shoes for men have taken over both the runways and red carpets in recent years, and this gives a clue to how society’s relationship with heels might be changing once again. Labels such as Gucci, Calvin Klein, Saint Laurent and Balenciaga have been showing heeled boots and shoes in their collections, often adding glitter or bold prints on to styles.

 

In 2018, luxury Italian designer Francesco Russo launched a genderless line of stilettos available in Italian size 35 to 45. “It’s not a polemic, it’s not political,” the designer told Vogue. “It’s simply how society is moving forward. I think it’s in our duty as people to produce product to respond to the world.” The limited-edition collection was so popular that it became a permanent part of the brand’s offering.

 

Getty Images

High-heeled boots and shoes have become increasingly available in men’s sizes as seen here on TV presenter Jonathan Van Ness (Credit: Getty Images)

 

Another brand that is turning the traditional symbolism of heels on its head is Brooklyn-based Syro. The company sells heels and boots in men’s sizes to its male, trans, or non-binary customers. The styles are chic and promote a fluid sense of style. The brand’s stated manifesto is to promote “diversity through visibility” and “empowerment through community”.

 

Maybe that’s the point. Instead of banning high heels, they need to be released from enforced gender expectations and social norms. Then they are just, well, a pair of shoes. Ultimately wearing them should come down to individual choice. After all, one person's patriarchal or physical oppression can be another’s powerful liberation.

 

[기사/사진: BBC]



Comment



  • 반대의 도시: 홍콩, 그 자체의 독특한 정체성 보호하려는 자랑스런 전통
  •  입력 2019.6.16.CNN 원문 2019.6.15.   [사사뷰타임즈] 논란이 되고 있는 중국 송환법안에 반대하여 홍콩에서 반대 운동을 하는 시위자들을 에게 최루 개스가 발사되고 있는 극적인 여러 장면들이 이번 주 지구촌 곳곳에 방송됐는데, 홍콩의 금융시장으로 가장 잘 알려진 이 도시가 정치 시위 문화에 대한 평판도 빠르게 얻고 있는 듯하다.   시위 주도자들은 첫 기위가 시작된 이래 일요일 오후에 또다른 시위를 벌이겠다는 계획을 공표했다. 그러나 홍콩에 살고 있는 사람들에겐 이런게 새로운 소식이 전혀 아니다.   홍콩은 영국 식민지 시절에서 시작되어 1997년 홍콩이 중국에 넘겨지는 일을 지나면서 오래되고 잘 알려진 정치적 시위의 역사를 가지고 있다.    전 홍콩 주지사 크리스 패튼의 어록에서 그는 홍콩은 “민주주의가 없는…

    • SVT
    • 19-06-15
    • 18
  • 기자 피러밋 신비의 공간, 훼러우의 ‘운석 어좌’ 있을 지도
  • © Kenneth Garrett / Global Look Press / 아래쪽 남쪽에 있는 통로와의 연결에 있어 가설적으로 그려본 방을 보여주는 대 피러밋의 북-남 구간 © Giulio Magli   입력 2019.6.7.RT 원문 2018,1.14   [시사뷰타임즈] 고대 종교 교본에 대한 새로운 분석 결과에 따르면, 2017년 말, 이집트 기자의 대(大)피러밋(피라미드) 내부에서 발견된 엄청나게 큰 빈공간엔 운석을 깎아서 만든 철제 어좌가 있을 지도 모른다.   수학 부 부장이자 밀라노 폴리테크니코의 천문고고학 교수인 귤리오 마글리는 기원전 2400년 경에 피러밋 벽에 음각으로 적은 종교 관련 글인 피러밋 교본을 연구했다. 자신의 연구결과를 토대로, 마글리는 훼러우(주: 고대 이집트 왕을 뜻하는 말, 파라오은 잘못된 발음) 쿠푸 -‘첩스’라고도 함- 의 어좌가 이공간 내부에 놓여있을 가능성도 있다고 했…

    • SVT
    • 19-06-07
    • 35
  • 맥주 한 파인트 홀짝홀짝, 런던 이 술집에서 알몸으로 있는 동안엔
  • 건물주가 바뀌면서 오래된 이 술집. 13년간 쵸웃과 딸이 운영하는데 인터넷 상으로도 임차인을 밀어내지 말라는 글들이 올라온다.6월에 임대차 만기, 이 가게 인수하려는 집주인과 이를 막으려는 가게 주인 입력 2019.5.26.CNN 원문 2019.5.24.   [시사뷰타임즈] 많은 사람들에게 런던을 경험해 보는 건 ‘죽기 전에 한 번 해봐야 할 일'인데, 영국의 도시들 중에 가장 오래됐으면서도 가장 생기있는 도시들 술집의 음용대 앞에 앉아 손에 1파인트(주: 영국에서는 0.568리터, 일부 다른 나라들과 미국에서는 0.473리터. 8파인트가 1갤런) 짜리 맥주잔을 들고 분위기에 흠뻑 젖어보는 게 그것.   다만 반전이 있는 바 - 완전 알몸으로 있어야 한다.   만일 이러한 그림이 (그런 분위기를 갈구하는) 열망에서 하는 소리처럼 들린다면, 이곳은 당신에겐 안 맞…

    • SVT
    • 19-05-26
    • 37
  • 이제 높은굽 구두 시대는 끝난 건가
  •  투박한 운동화들이 자리를 인계 받자, 너무 높은 뾰족 구두들이 불화를 일으키는 존재가 됐다. 일부에겐 뾰족구두가 억압을 의미하고 그 나머지 다른 사람들에게 성관계, 권한 부여 그리고 우아함을 뜻한다. (리비 뱅크스 씀)   입력 2019.5.15.BBC 원문 2019.5.15.   [시사뷰타임즈] 2014년1월, 故 칼 라거휄드(주: 홰션디자이너; 출생지: 독일; 1938~ )는 셔넬(주: 샤넬, 프랑스 홰션디자이너, 향수 제조자) 아우트 커튀어(주: 고급 여자옷 제조업, 또는 그러한 옷, 또는 최신 유행의) 쑈를 ‘캄본 클럽(주: 외교관 동호회)에서 개최했다. 카라 델레비나(주: 원래는 카라 죠슐린 델레비나)를 선두로 하여 각각 보석이 달려있는 아주 대단히 얇은 천의 옷, 간간히 다른 색깔의 실이 들어간 천으로 만든 옷 또는 좀 뻣뻣하고 얇으며 속이 비치는 창작 제품인 옷 등…

    • SVT
    • 19-05-15
    • 349
  • [CANCER] 암이란 무엇인가? 원인, 치료, 유형
  •   입력 2019.4.16원문 2018.11.12.   [시사뷰타임즈] 암은 세포가 걷잡을 수 없이 분열하게 만든다. 이것은 종양, 면역체계의 손상, 그리고 치명적일 수 있는 다른 손상을 초래할 수 있다.   미국 암 협회의 2018년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에서는 2016년 1월 1일 현재 약 1,550만 명의 암 병력이 있는 사람들이 살고 있다고 한다.   이 글에서는 암의 종류, 질병이 어떻게 발전하는지, 그리고 삶의 질과 생존율을 향상시키는 데 도움이 되는 많은 치료법을 살펴본다.   암이란 무엇인가?암은 넓은 용어다. 그것은 세포의 변화가 통제되지 않는 성장과 분열을 야기할 때 생기는 질병을 설명한다.   어떤 종류의 암은 빠른 세포 성장을 유발하는 반면, 어떤 암은 세포가 더 느린 속도로 성장하고 분열하게 만든다.   어떤 형태의 암은 종양이…

    • SVT
    • 19-04-16
    • 262
  • 사상 최초, 실제 블랙홀 사진...과학자들 공개
  • 미국 국립과학재단(National Science Foundation)의 연구진이 26일(현지시간) 발표한 바에따르면, 과학자들이 처음으로 블랙홀의 모습을 보고 포착하기 위해 전지구적인 망원경을 사용했다고 한다. 그들은 M87로 알려진 은하의 중심에 있는 초질량 블랙홀과 그 그림자를 포착했다. 이것은 블랙홀이 존재한다는 최초의 직접적인 시각적 증거라고 연구원들은 말했다. 이미지에서 중앙의 어두운 지역은 한쪽이 더 밝게 보이는 빛의 고리에 의해 캡슐화된다.    메시에 87 또는 M87로 불리는 이 거대한 은하는 지구에서 5천5백만 광년 떨어진 처녀자리 은하단 근처에 있다. 초질량 블랙홀은 우리 태양의 65억 배나 되는 질량을 가지고 있다.    이벤트 Horizon 망원경 협업의 셰퍼드 도엘만 소장은 "우리는 우리가 볼 수 없다고 생각했던 것을 보았다"고 말…

    • SVT
    • 19-04-11
    • 105
  • 이집트 발표: 신전 건축자들이 이용했던 고대 항구 발견
  • 사진은 몇 년전 발견됐던 크고 작은 미이라들.   입력 2019.3.28.원문 2019.3.27.   [시사뷰타임즈] 이집트의 고대 유물부에 따르면, 신전과 방첨탑(오벨리스크) 등의 건축을 위한 석재를 수송하는데 사용됐던 고대 항구를 발견했다고 한다.   화요일, 훼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이집트 정부의 이 부처는 아스완 인근에 있는 콤 옴보의 유적지를 고고학적 탐사 발굴을 하는 동안 게벨 엘실실라 채석장으로부터 나일강을 끼고 석재를 수송하는데 사용됐던 주요 항구가 발견됐다고 했다.   나일강의 서쪽 강둑에 자리 잡은 이 항구는 100미터에 걸쳐 있으며 대형 채석장으로부터는 200미터 거리라고 고대유물 최고 위원회 사무총장은 말했다.   강의 토사와 녹색 나뭇잎들을 치우자 음각으로 새겨진 것들과 배들을 묶어두기 위한 기틀이 드러…

    • SVT
    • 19-03-28
    • 121
  • 오만, 2,980m 절벽을 파서 만든 감춰진 가장 오지의 마을
  • 사진 = BBC 방영 영상 중에서  입력 2019.3.20 [시사뷰타임즈] 집들이 마치 탑처럼 보이지 않는가?   이곳에 사는 한 노인은 말한다.   “우린 이곳에 산다.“우린 이곳을 사랑한다. 왜 우리가 이곳을 사랑하지 않겠는가?”   이곳이 과거에 비해 변한 것은 아주 조금 밖에 없다.   현재는 자동차가 이곳까지 갈 수 있다. 그리고 전기로 작동되는 도르래도 있다.   알 소가라(Al sogara)가 이곳의 명칭이며 오만의 인간 손길이 닿지 않은 절벽 마을이다.   알 소가라 마을은 오만 중심부에서 2,980m 높이로 솟아 올라있고 무스캣에선 195km거리에 있는 ‘녹색 산’의 절벽을 후벼 파서 만든 마을이다.   2005년까지, 이 산은 군사지역으로 명명돼 있었기에 접근이 제한돼 있었다.   과거엔 나무들이 녹색을 띄고 있었고, 그래…

    • SVT
    • 19-03-20
    • 240
  • 탐사선이 화성서 영면하기 직전 마지막으로 보낸 화성 전경
  • 수직으로 서있는 바위들이 물(?)에 비친다. 어떤 액체라고 하는데 무슨 액체일까?화성 사진 21장 모두 보기애쉴리 스트릭랜드, CNN    입력 2019.3.14.원문 2019.3.13.   [시사뷰타임즈] 우리가 지난 2월, 기회방랑자(화성탐사선 이름)의 15년간의 임무가 끝날 때 용감무쌍한 이 녀석과 작별을 고하긴 했지만, 이 녀석에겐 아직도 우리에게 줄 선물이 있었다.   지난 5월, 이 탐사선은 ‘노력의 분화구’라고 명명된 곳의 서쪽 경사면 가장 자리에 있는 ‘인내의 계곡’을 둘러보았다. 이 계곡은 축구장 두 개 정도의 길이인데, 밑으로 흘러내려가는 얕은 물로 가득차 있다.   역설적인 것은, 인내의 계곡은 지난해 6월 행성을 둘러싸고 있는 먼지 폭풍이 태양빛이 탐사선의 전지판에 도달하는 것을 막으면서 화성을 접수했을 때 탐사선의 영면처…

    • SVT
    • 19-03-14
    • 119
  • 中 C-Space Project, 우주 교육시설인 화성기지 공개
  • Mars Space, Jinchang, Gansu Province(진창, 중국 2018년 12월 24일 PRNewswire=연합뉴스) C-Space Project가 최근 고비사막에 설치된 화성기지를 공개했다. 이에 많은 사람이 그 목적에 대해 궁금해하고 있다. '커뮤니티, 문화 및 창의성(Community, Culture and Creativity)'을 표방하는 C-Space Project는 중국 10대를 위한 교육시설이다. C-Space Project는 중국의 10대들에게 우주 탐험과 화성에서의 삶에 대해 가르치고, 이와 동일한 목적을 위해 전 세계 대중에게 개방할 예정이다.  방문객은 화성기지에서 매우 한정된 자원으로 일상생활의 모든 사항을 통제해야 하는 밀폐된 거주지에서 산다는 것이 어떤 것인지를 이해할 수 있다. 이곳에서는 물 한 방울도 절약하고 재활용해야 한다. 화성기지 주민이 굶지 않고 건강을 유지할 수 있도록 단백질 함량이 높은 음식을 확보해야 한다. 바깥…

    • SVT
    • 18-12-25
    • 1722
  • “NASA 화성 생명체 감추고 있다“: 붉은 행성 폭발에서 일어나고 있는 일들
  • 길이 2000KM의 연기기둥 © ESA - European Space Agency 웜문 2018.10.24 입력 2018.10.24.   [시사뷰타임즈] 음모론자들은 화성의 한 휴화산에서 신비스런 연기 기둥이 나오는 것을 목격한 뒤 더욱 극성스러워졌는데, 이중 많은 이들은 이것이 화성에 외계인이 사는 증거라고 주장하면서 우린 지구에서 거짓말에 속고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인기있는 음모론인 유튭의 secureteam10 방송이 “뭔가 중요한 일이 화성에서 일어났다. 그들은 그걸 숨기고 있나?”라는 제목으로 8분짜리 영상을 올려놓는 등 내사(나사)가 감추기를 주도하고 있다는 주장이 들불처럼 퍼지고 있다.   “폭발이 있었어 - 그게 화산인지 아니면 뭔가 터진 건지 난 몰라” secureteam10의 타일러 글락너는 10월20일 영상을 올린 이후로 거의 39만 명이 보아온 영상이 방영되는 동안,…

    • SVT
    • 18-10-25
    • 771
  • CNN 극찬 한국 4발 드론 콰드캅터, 휴대전화 셀피 시대 끝났다!
  • 사진 = CNN입력 2018.9.23.   [시사뷰타임즈] CNN은 지난 10일 한국에서 수 천명이 사용하고 있는 것이라면서 손바닥에 크기 만큼이나 작은 날개 4개 짜리 드론을 극찬과 함께 소개했다. 이 아이디어를 낸 사람은 천재라면서..   CNN이 소개한 이 드론의 정식 명칭은 ‘Drone X Pro‘(드론 엑스 프로)이다. 이 드론은 드론을 사랑하는 독일인 공학 기사 두 명이 서례했다. 이들은 자기들이 갖고 있는 드론들이 대단히 부피가 크고 무거우며 또한 어디에 갖고 다니기가 불편하다고 여겼다.   그리하여 이들은 초소형, 초경량에 고화질 제품 그 어떤 것의 특성도 빠뜨리지 않은 드론을 설계했다.   이 드론은 탄탄하며, 조종하기가 쉽고 실시간으로 연속 촬영이 가능하며 휴대전화 속에 저장이 가능하다.   사람들은 이 드론을 최종적인 셀피(스스스…

    • SVT
    • 18-09-24
    • 968
  • 인도에 세계에서 가장 키 큰 동상 건립 182m...발라바이 파텔 기려
  • 이 동상은 힌두 국수주의 정치인에게 바쳐지는 헌정물로서 건립되고 있는 중이다.Image copyrightAFP   원문 2018.9.3. 입력 2018.9.3.   [시사뷰타임즈] 인도에 세계에서 가장 키가 큰 동상이 거의 완공을 앞두고 있다이 동상은 인도 독립 투쟁의 영웅인 사르다르 발라바이 파텔에게 바쳐지는 것으로 높이가 182m이며 구자라트 주에 세워지도록 했다.   현재 중국의 노산대불(The Spring Temple Buddha)이 128m로 세계에서 가장 키가 크다.   인도의 동상은 이제까지 299억 루피(4억3천만 달러)의 비용을 들여왔는데 인도 수상 나렌드라 모디가 특히 관심있어 하는 사업인 듯하다.   ‘통합의 동상’이라고 알려져 있는 이 동상은 10월31일 인도 수상이 발족식을 주관하게 될 것이다.   페탈은 1947년 인도가 독립한 뒤 부총리를 지냈다.   국…

    • SVT
    • 18-09-04
    • 425
  • [속보] 파커 태양 탐사선: 태양을 만진다는 우주선 성공리에 발사
  •   원문 6시간 전 입력 2018.8.12.   “와, 시작되는군, 우린 배우게 되는거야” 자신의 이름이 우주선 임무명으로 정해진 91세 과학자가 말한다   [시사뷰타임즈] 우린 이륙시켰다. 내서(나사)의 파커 태양탐사선 - 태양을 만질 것이라고 말들을 하는- 이 케잎 캐너버럴에서 발사됐다.   승용차 정도 크기의 이 위성은 일요일 아침 동부시각으로 오전 3:31에 훌로리더 기지에서 우주로 발사됐다.   이륙한지 채 2분이 안됐을 때, 내서의 지상관제소는 이 위성의 궤적과 비생상태가 “양호해 보인다”고 밝힐 수 있었다. “우리와 가장 가까이 있는 별의 신비를 밝혀줄 대담한 임무”   이후 7년 동안 파커는 태양계의 가장 큰 비밀들 중 몇 가지를 풀기 위해 구워버릴 것 같은 태양의 외기 속을 직접 통과하며 날아가게 된다,. &nbs…

    • SVT
    • 18-08-13
    • 650
  • [윤리성 논란] 돼지 뇌, 몸과 분리됐는데도 살아있어
  • 학자들은 돼지 뇌를 다시 순환시키기 위해 펌프, 난방기 그리고 인공피 봉지를 사용했다. copyrightREUTERS   원문 2018.4.27.입력 2018.4.28.   [시사뷰타임즈] 예일 대학교 연구자들이 몸통과 분리시킨 돼지 뇌의 혈액순환 상태를 복구시켜, 몇 시간 동안 뇌가 살아있도록 만들었다.   이 연구자들의 목표는 의학적 연구를 위해 손상되지 않은 그대로의 인간 뇌를 연구할 방법을 개발하겠다는 것이다.   동물들이 이러한 실험을 알아차린다는 증거는 없지만, 뇌 속에 어느 정도의 의식은 남아있을 수도 있다는 우려가 있다.   이 연구에서의 세부 내용들은 지난 3월28일, 메릴랜드 주 베쎄스다에 있는 국립건강연구소(NIH)에서 열린 두뇌학윤리모임 자리에 건네졌다.   이 연구는 이번 주 MIT공대 기술검토 지에도 보고됐다.   예일 대학…

    • SVT
    • 18-04-29
    • 1116
  • 스테펀 호킹: 선견지명의 물리학자, 76살에 죽다
  • 스테펀 호킹이 예전 아내 제인 호킹(좌)과 딸 루시 호킹과 함께 렛 카핏에 당도하고 있다. copyrightAFP/GETTY IMAGES   세계적으로 유명한 물리학자 스테펀 호킹이 76살의 나이로 죽었다.   원문 35분 전 입력 2018.3.14.   [시사뷰타임즈] 그는 수요일 이른 시각에 캠브리즈에 있는 자택에서 평화롭게 세상을 떠났다고 가족들은 말했다.   이 영국 과학자는 블랙홀 및 상대성에 대한 자신의 업적으로 명성을 얻었으며, ‘시간의 짧은 역사’를 비롯 몇 편의 대중적 과학 서적을 썼다.   22살의 나이에 운동 뉴런증(주: 운동 신경 세포와 근육이 서서히 약화되는 불치병)이라는 진단을 받은 뒤, 호킹 교수에겐 2~3년의 삶이 주어졌다.   이 질병은 그를 바퀴의자에 앉게했고 음성 합성기를 통하지 않으면 거의 말을 할 수가 없게 만들었다. &n…

    • SVT
    • 18-03-15
    • 723
  • 세계에서 가장 큰 금덩어리 5개, 아직 녹이지 않고 그대로
  •                                                         © Lisi Niesner / Reuters   원문 2018.3.4. 입력 2018.3.4.   [시사뷰타임즈] 금은 인간 역사의 많은 부분에서 매력적인 자산이어 왔다. 오늘날의 투자가들은 금을 시장의 불확실성에 대비한 안전한 피난처로 이용한다. 그런데, 금 채굴은 어디에서 시작됐으며 이 귀중한 금속의 추출된 상태의 모습은 어떠할까?   인류는 여러 세기 전에 금을 추출하는 법을 알게 됐다. 가장 오래된 금 공예품은 현대 발게어리어(불가리아) 지역의 바르마 네크로폴리스에서 발견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곳에 있는 무덤들은 기원전 4200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가는데, 이는 금 채굴이 최소한 7000년 전에 행해졌음을 보여…

    • SVT
    • 18-03-04
    • 714
  • 팬 16,000,000명 둔 과학 열성 팬
  • 사진: BBC영향력이 강한 예먼(예멘)인 하셈 알 가일리가 전 세계 자신의 추종자들에게 자신의 과학에 대한 사랑을 퍼뜨리면서 거대한 온라인 팬군단을 창출시켰 놓았다.   원문 2018.2.22. 입력 2018.2.23.   [시사뷰타임즈] 21세기에 기업가가 된다는 것에는 소셜미디어를 어떻게 이용할 것인지를 아는 것도 포함된다. 일부 사람들에게는. 소셜미디어를 이용하는 것이 세계를 여행할 수 있을 정도로 수지맞는 직업이 될 수도 있고 아니면 껍질이 없는 갑각류처럼 매일 매일 실시간 동영상을 올리면서 생계를 이어가는 수단이 되기까지도 한다.   그러나 일부 사람들은 인터넷의 파급력을 이용하여 과학 교육을 촉진시키는 바, 한 절은 예먼인 남자가 기꺼이 시청하고 듣기를 원하는 사람을 거의 2천만명 가까이 만들어 놓았다.   위의 영상에…

    • SVT
    • 18-02-23
    • 510
  • 일런 마슥의 송골매 重 라킷, 성공적으로 발사..영국 2층버스 3대 무게
  • 송골매 重(중) 라킷은 반드시 송골매 9 세 개를 함께 묶는다. copyrightSPACEX / BBC   원문 8시간 전 입력 2018.2.7.   [시사뷰타임즈] 미국 기업 일런 마슥이 훌로리더 주 케네디 우우젠터에서 자사의 신형 송골매 重 라킷(로켓) 했다.   우주왕복선 이후로 가장 강력한 거대한 우주선은 아무런 사고 없이 우주선 발사대를 올라 대서양 상공으로 높이 치솟았다,.   이 우주선은 이륙에 앞서 위험이 수반된 실험발사라고 명명됐었다.   스페이스 엑스 대표는 새로운 라킷을 개발하는데 있어서의 난관이란 우주를 향채 첫 나들이를 성공할 확률이 50-50이라는 걸 뜻한다고 말했다.   그는 발사가 끝난 뒤 기자들에게 “발사 도중 거대한 폭발이 일어나고 라킷을 끌어올리는 바퀴들이 튕겨져 밑으로 떨어지는 상상을 했지만, 다행히도 상상…

    • SVT
    • 18-02-07
    • 1199
  • 부르즈 칼리파만한 소행성 지구 향해 돌진 중...부딪히면 小 빙하기
  • © Nasa / Reuters / RT   원문 2018.1.20. 입력 2018.1.21.   [시사뷰타임즈] 세계에서 가장 높은 건물보다 더 큰 “잠재적 위험성이 있는”소행성 하나가 지구를 향해 시속 7만6천 마일(시속 121,600km)의 속도로 돌진해 오고 있는 중이다.   [시사뷰타임즈 주]부르즈 칼라파: 애럽 에머럿(아랍 에미레이트) 신도심 지역에 있는 높이 829.8미터의 마천루이다.   내서(나사)에 따르면, 2002 AJ129이라고 명명된 이 소행성은 2월4일 지구에서 420만 km의 거리로 지구를 지나갈 것이라고 한다.   이 거리는 지구와 달 사이의 거리의 10배이긴 하지만, “잠재적으로 위험스런” 범위내로 들어올 것이라는 건데, 어느 소행성이건 지구로부터 460만 마일 이내로 들어오면 이렇게 부른다.   이 인상적인 암석은 넓이가 1.2km에 달하며 지구에 가장 근접했을 …

    • SVT
    • 18-01-21
    • 1781

밤툰 - 100% 무료웹툰
카지노블랙잭 STC555.COM
카지노사이트 라이브카지노 STC555.COM
F1카지노 영종도파라다이스 STC555.COM
맥스카지노 STC555.COM
ag슬롯카지노 STC555.COM
강원랜드숙박 STC555.COM
빠칭GO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실시간강원랜드 STC555.COM
엠카지노 라스베가스슬롯머신 STC555.COM
에비앙카지노 카지노예약 STC555.COM
강원랜드슬롯머신 STC555.COM
내국인카지노 STC555.COM
경마경주결과 STC555.COM
카지노주소 카지노사이트주소 STC555.COM
마카오친구들 STC555.COM
슬롯머신잭팟 STC555.COM
트럼프카지노 33카지노 STC555.COM
스타카지노주소 STC555.COM
F1카지노 카지노슬롯머신 STC555.COM
보스카지노 STC555.COM
다파벳가입 STC555.COM
슈퍼카지노 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인터넷카지노추천 STC555.COM
대박카지노 카지노가입머니 STC555.COM
블랙잭규칙 STC555.COM
강원랜드홀덤 STC555.COM
강원랜드카지노 STC555.COM
엠카지노 정선카지노슬롯머신 STC555.COM
로얄드림카지노 STC555.COM
카지노술집 STC555.COM
강원랜드출입 STC555.COM
코리아레이스경마 STC555.COM
텍사스카지노 STC555.COM
카지노추천 STC555.COM
부산경마결과 STC555.COM
삼삼카지노주소 STC555.COM
슈퍼카지노주소 STC555.COM
대박카지노주소 스타카지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싸이트 STC555.COM
로얄카지노주소 STC555.COM
태양성카지노 STC555.COM
트럼프카지노 STC555.COM
개츠비카지노주소 엠카지노 STC555.COM
개츠비카지노 F1카지노 STC555.COM
개츠비카지노 F1카지노 STC555.COM
대박카지노 카지노가입머니 STC555.COM
홍대카지노바 STC555.COM
COD카지노 STC555.COM
태양성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에프원카지노 트럼프카지노 STC555.COM
카지노사이트주소 w카지노 STC555.COM
에그벳 STC555.COM
에프원카지노 슈퍼카지노 STC555.COM
에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에프원카지노 슈퍼카지노 STC555.COM
빠칭GO STC555.COM
M카지노 STC555.COM
마이크로게이밍 STC555.COM
개츠비카지노 F1카지노 STC555.COM
경마경주결과 STC555.COM
제주카지노호텔 STC555.COM
더킹카지노 STC555.COM

SISAVIEW - 社說 -

어느 나라 수장도, … 사진-wikipedia입력 2019.6.13. [시사뷰타임즈] 문대통령이 북유럽 3국 순방을 마... 더보기

[T·H·A·A·D ]

사드 4기 배치완료: 스톨텐베르그 “北 세계적 위협, 세계적 대응 필요” 2017.9.7. 사드(높은고도최종단계처리) 미사일 요격체제가 성주군에 도착한 모습 © Lee Jong-hye... 더보기

[미국 대선, 트럼프 행정부]

무조건적 트럼프 옹호 새러 샌더스 공보담당비서, 이달 말 안으로 사직 "아칸소 주지사 자리 입후보 하고 싶다""자식 3명과 더 많은 시간을 갖고 싶다""코미 FBI 국... 더보기

[ 대한민국의 성지 ]

대전교구 산막골 성지: 페롱 신부, 황석두 성인이 순교한 곳 sisaview DB입력 2019.5.7. [시사뷰타임즈] 충청남도 서천군 판교면 금덕길 187-15 (금덕리 357-2)에 ... 더보기

[세월호, 잊지 않겠다 ]

[온전한 형태의 유골 발견] 동물이 사람옷과 구명조끼 착용하나! 22일 오전 전남 목포신항 세월호 거치장소에서 선체수색 관계자들이 작업을 하고 있다. / ... 더보기

[주요 해외뉴스]

영화제작사 워너브라더스 관광 빅뱅 이론의 팬들이 가장 사랑하는 순간을 재현한 세트가 추가되다 6월 28일부터 스튜디오 ... 더보기

★ 죽어가는 4대강

환경단체 40곳 감사원에 ‘4대강 사업’ 공익감사 청구...왜 중요한가? 그 아름답던 금강이 넓은 호수가 돼 썩은 물이 고여있다. 2014.7.30 © SISAVIEW 입력 2017.5.24. [시... 더보기

전두환의 숨은재산 찾기

전두환 소장 미술품,,,진품일 경우 수백억원 대 검찰이 확보한 전 전 대통령 측 미술품 6백여 점은 대부분 장남 재국 씨의 수집품이라고 한... 더보기

[원융선사의 황제철학관]

[금주의운세] 6.10 ~ 6.16 쥐띠 24년생 공과사를분명히하거라36년생 어물쩡하지말고 흑백을분명하게하라48년생 웃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