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염되는 북극!: 하늘에서 눈에 섞인 플래스틱 입자 마구 떨어져


Fragments of plastic are found at high concentrations in Arctic seawater 북극 바닷물 속에 플래스틱 파편 밀도가 높다는 것이 발견됐다.Image copyrightALICE TREVAIL

   

입력 2019.8.15.

BBC 원문 7시간 전

 

[시사뷰타임즈] 북극에서 까지도, 현미경으로나 보이는 플래스틱 입자들이 눈에 섞여 하늘에서 떨어지고 있다는 것을 한 연구팀이 발견했다.

 

학자들은 자신들이 발견한 입자들의 숫자에만도 충격을 받았다고 말했는데: 북극 눈 녹인 것 1리터 당 플래스틱 입자가 1만 개 이상이었다는 것이다.

 

이것은 북극에서 마저도, 사람들이 공기에서 미세 플래스틱 입자를 들이마실 가능성이 크다는 것을 의미한다. 그럼에도, 건강에 미치는 결과는 불분명한 채 남아있다.

 

북극 지역은 흔히 세계에서 가장 오염되지 않고 자연 그대로인 환경들 중 하나로 보이는 곳이다.

 

독일인과 스위스인으로 구성된 연구원들은 사이언스 얻밴스(과학의 진보) 저널에 연구 결과를 실었다.

 

이 학자들은 또한 눈 속에서 고무 입자 및 섬유도 발견했다.

 

연구원들은 어떤 식으로 연구를 수행해 나간 것인가?

 

연구원들은 스발바드 섬에서 후식 숟갈 및 플라스크를 이용하여 눈 표본을 수집했다.

 

독일의 브레머하펜 항구도시에 위치한 알프레드 베게너 연구소 실험실에서 연구원들은 예상했던 것보다 훨씬 더 많은 오염물질 입자들을 발견했다.

 

입자들 중 많은 수가 너무 작아서 연구원들은 이 입자의 출처를 알아내기가 힘들었다.

 

입자들 중 대다수는 식물의 섬유소(셀률로스) 및 동물의 털 따위의 자연적인 물질로 구성돼 있었다. 그러나 고무 타이어, 바니쉬(: 흔히 니스라고 하는 것), 페인트, 그리고 인공 합성섬유 등의 파편과 더불어 플래스틱 입자들도 있었다.

 

선임 연구원인 멜라니 베르그만 박사는 BBC 뉴스에 저흰 약간의 오염상태를 발견할 것이라고 예상했었는데, 이렇게나 많은 미세 입자들을 발견했다는 것은 정말이지 충격입니다라고 했다.

 

베르그만은 눈 속에 있는 미세 플래스틱 대다수가 공기에서 비롯된 것이란 점은 더 볼 것도 없이 명백합니다라고 했다.

 

미세 플래스틱은 5mm 이하의 입자라고 정의된다.

 

이런 입자들의 사람들에게 미치는 영향에 대해, 베르그만은 우리는 이 플래스틱 입자들들이 인간 건강에 해로운지 안 그런지 모릅니다. 그러나 우리가 환경을 대하는 방식에 대해선 훨씬 더 잘 신경을 쓸 필요가 있습니다라고 했다.

 

학자들은 또한 독일 및 스위스의 눈도 분석했다. 독일 몇 몇 지역에서 가져온 눈 표본에선 북극 보다 더 높은 미세 입자 밀집도를 보여주었다.

 

플래스틱 오염이 어떻게 북극에까지 미치게 됐나?

 

연구원들은 미세 플래스틱들이 여기 저기 바람에 불려 날아간 뒤 그리고 나서 -전체적으로는 이해되지 않는 체계를 통해- 대기를 타고 먼 거리로 이송됐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뒤, 미세 입자들은 대기 중에서 하늘에서 내리는 것들(, , 우박 등)에 의해 씻겨지는데, 특히 눈이 그렇다.

 

영국-프랑스 팀이 4월 달에 출판한 연구 결과에선 미세입자들이 하늘에서 피레네 산맥 위로 떨어지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었는데, 이 산맥도 또 하나의 오염되지 않은 곳이라고 여겨지는 곳이다.

 

앞서, 여러 연구 단체들은 중국의 동완, 이란의 티어런(테헤란), 그리고 프랑스 파리 대기 중의 낙진 속에서 플래스틱을 발견했다.

 

오염물질이 어디에서 비롯되는 것인지에 대해선, 이 세 곳에서도 불분명하다.

 

북극에 바니쉬 입자들이 그렇게나 많다는 것은 수수께끼였다.

 

연구원들은 이 바니쉬 입자들이 얼음에 비벼대는 선박들에서 비롯된 것일지 모른다고 추정한다. 그러나 이들은 또한 입자들 중 일부는 풍력 발전용 터바인(터빈)에서 비롯된 것일 지도 모른다는 말도 한다.

 

지금 당장은 구별할 수 없긴 하지만, 섬유 파편은 사람들의 의류에서 비롯된 것일 지도 모른다.

 

베르그만은 우린 물어봐야 합니다. 플래스틱 포장이 그렇게나 많이 필요한가요? 우리가 사용하는 페인트 속에 넣는 고분자 중합체가 다 필요한 건가요? 다르게 설계한 승용차 타이어를 생각해 낼 수 있을까요? 이러한 것들이 중요한 현안문제입니다라고 했다.

 

키엘러에 위치한 놀웨이 공기 연구소의 소피 하임스타드 박사는 -이 최근의 연구에 동참하지는 않은- 이글을 쓴 기자에게 입자 오염의 일부는 현지에서 비롯된 것이고 또 다른 일부는 아주 먼 곳에서 표류해 온 것이라고 했다.

 

소피는 우리가 그곳에서 분석가고 있고 또 측정하고 있는 것들은 유럽, 아시아 그리고 전세계로부터 장거리를 이송돼 온 오염물질들이란 것을 저희는 알고 있습니다라고 했다.

 

이런 화학물질들 중 일부는 생태계 및 살아있는 동물들에게 위협이 되는 특성을 지니고 있습니다

 

이러한 상황은 북극에 어떤 것을 의미하나?

 

이들의 연구 결과는 지난 해 BBC가 단독으로 해양의 플레스틱 입자들의 밀도가 가장 높은 상태는 북극 바다 얼음 속일 것이라고 보도한 내용에 바로 이어 나온 것이다.

 

플래스틱 폐기물은 또한 수백 수천 km를 표류하여 오지의 북극 해변에 내려 앉는다.

 

먼 북쪽을 지구 상에서 마지막으로 남은 자연 그대로의 청정 지역으로 여겨온 사람들에게 이건 맥이 풀리게 하는 소식이다.

 

놀웨이 북극의 트롬쇠 인근 개썰매장의 직원 중 한 명인 릴리는 취재진에게 이 사실은 저를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슬프게 만듭니다. 우린의 바다 얼음 속엔 플래스틱이 있습니다. 우리 해양에도 해변에도 플래스틱이 있습니다. 이젠 눈속에도 플래스틱이 있습니다라고 했다.

 

바로 이곳에서 우린 이곳의 아름다움을 매일 보며 그리고 이곳이 너무도 많이 변하고 있고 더러워져 가고 있는 것을 보게되는데, 마음이 아픕니다



Plastic particles falling out of sky with snow in Arctic

 

By Roger Harrabin

BBC environment analyst

7 hours ago

 

Even in the Arctic, microscopic particles of plastic are falling out of the sky with snow, a study has found.

 

The scientists said they were shocked by the sheer number of particles they found: more than 10,000 of them per litre in the Arctic.

 

It means that even there, people are likely to be breathing in microplastics from the air - though the health implications remain unclear.

 

The region is often seen as one of the world's last pristine environments.

 

A German-Swiss team of researchers has published the work in the journal Science Advances.

 

The scientists also found rubber particles and fibres in the snow.

 

How did the researchers carry out the study?

 

Image copyrightALFRED-WEGENER-INSTITUT / MINE TEKMAN

Image caption

The researchers collected samples of snow in flasks

 

Researchers collected snow samples from the Svalbard islands using a low-tech method - a dessert spoon and a flask.

 

In the laboratory at Germany's Alfred Wegener Institute in Bremerhaven they discovered far more contaminating particles than they'd expected.

 

Many were so small that it was hard to ascertain where they had come from.

 

The majority appeared to be composed of natural materials like plant cellulose and animal fur. But there were also particles of plastic, along with fragments of rubber tyres, varnish, paint and possibly synthetic fibres.

 

Image copyrightALFRED-WEGENER-INSTITUT / MELANIE BERGMANN

Image caption

The team also sampled snow from sites in Germany and Switzerland

 

The lead scientist, Dr Melanie Bergmann, told BBC News: "We expected to find some contamination but to find this many microplastics was a real shock."

 

She said: "It's readily apparent that the majority of the microplastic in the snow comes from the air."

 

Microplastics are defined as those particles below 5mm in size.

 

Addressing their potential effects on people, Dr Bergmann explained: "We don't know if the plastics will be harmful to human health or not. But we need to take much better care of the way we're treating our environment."

 

The scientists also analysed snow from sites in Germany and Switzerland. Samples taken from some areas of Germany showed higher concentrations than in the Arctic.

 

How is plastic pollution reaching the Arctic?

The researchers think microplastics are being blown about by winds and then - through mechanisms which are not fully understood - transported long distances through the atmosphere.

 

The particles are then "washed" out of the atmosphere through precipitation, particularly snow.

 

A study published in April by a British-French team showed that microplastics were falling from the sky onto the French Pyrenees, another supposedly pristine region.

 

Previously, research groups have found plastics in the atmospheric fallout of Dongguan, China, Tehran in Iran, and Paris, France.

 

As for where the pollution is coming from, here too there are uncertainties.

 

Image copyrightGETTY IMAGES

Image caption

The Arctic is regarded as one of the last pristine environments on Earth

 

The presence of so many varnish particles in the Arctic was a puzzle.

 

The researchers assume that some of the contamination may have come from ships grinding against the ice. But they also speculate that some may have come off wind turbines.

 

The fibre fragments may be from people's clothing, although it's not possible to tell at the moment.

 

Dr Bergmann explained: "We have to ask - do we need so much plastic packaging? Do we need all the polymers in the paints we use? Can we come up with differently designed car tyres? These are important issues."

 

Dr Eldbjørg Sofie Heimstad, from the Norwegian Institute for Air Research, Kjeller, who was not involved in the latest study, told me that some of the particle pollution was local and some had drifted from afar.

 

She said: "We know that most of what we are analysing up there and measuring are long-range transported pollution coming from [Europe], from Asia, coming from all over the world.

 

"Some of these chemicals have properties that are a threat for the ecosystem, for living animals."

 

Image copyrightALICE TREVAIL

Image caption

Fragments of plastic are found at high concentrations in Arctic seawater

 

What does this mean for the Arctic?

The results follow on the heels of our exclusive report last year that the highest concentrations of plastic particles in the ocean were to be found in Arctic sea-ice.

 

Plastic waste is also drifting for hundreds or even thousands of kilometres to land on remote Arctic beaches.

 

It is depressing news for people who have regarded the far north as one of the last pristine environments on Earth.

 

At a dog sledding centre near Tromsø in the Norwegian Arctic, one of the staff, Lili, told us: "It makes me incredibly sad. We've got plastics in the sea-ice. We've got plastics in the ocean and on the beaches. Now plastic in snow.

 

"Up here we see the beauty of it every day, and to see that it's changing so much and being tainted - it hurts.

 

[가사/사진: BBC]



Comment



  • 평생 1번도 보기 힘든 영국 은행의 금괴 40만개
  • 사진: BBC 방영 영상 중에서[BBC 제공 영상으로 보기] 입력 2020.2.20.BBC 원문 2020.2.19   [시사뷰타임즈] 영국 은행 금고에는 1,940억 파운드 상당의 금괴들이 있다. 이 모든 금괴를 하나하나 쌓아놓는다면, 이펠(에펠)탑 46개의 높이와 똑같다. 이 금괴들은 그 누구에게도 거의 촬영이 허용되지 않지만, BBC의 후랭크 가드너가 이 금괴를 접할 기회를 모처럼 갖게 됐다.   영상과 편집: 제임스 위그놀과 에리카 브라운   -영상에서-   자막 안내: 영국 은행에 금괴가 얼마나 많을지 궁금해 해 본 적이 있는가? BBC가 이 금고에 접해 볼 진귀한 기회를 얻었는데, 보안이 너무도 철저한 곳이어서 우린 우리가 본 것들 중 대부분은 촬영할 수도 없었다.   후랭크 가드너: (금고 속으로 안내를 해주는 여 직원에게) “통계치를 보면, 만일 이것을 훔…

    • SVT
    • 20-02-20
    • 114
  • 코로나바이러스, 역사상 최악 질병들과 비교...어느게 더 치명적인가?
  • 1918년 스페인 유행성 독감이 창궐하는 동안 미국 시애틀 경찰의 모습 © Wikimedia Commons   입력 2020.2.11.RT 원문 2020.2.3   [시사뷰타임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감염율 및 치사율이 증가하고 있기에, 모든 곳에 있는 사람들이 더더욱 이 위협에 대해 걱정이 되고 있지만, 과거 전세계 전염병과 단순히 비교해서 볼 때 얼마나 안 좋은 것일까?   고도로 서로 연결돼 있고 지구촌화 돼있는 세계에서, 인류는 질병의 발발에 더더욱 취약하다. 최근 몇 십년 동안 많은 전염성 질병들이 창궐하여 소용돌이 치면섯 그 여파로 파괴의 흔적을 남기는 것을 보아 왔다.   돼지 독감이 2009년 인간 사회를 가로 질러 가면서 20만 명 이상의 목숨을 앗아갔다. 아프리카 서부의 에볼리 바이러스 관련 질병은 11,000명 이상을 죽였고, 사스 및 조류 독감 그리고 광…

    • SVT
    • 20-02-11
    • 69
  • 그린랜드 물썰매라니! 학자들, 빙하 밑의 또 다른 위협 요인 발견
  •     입력 2020.2.4.CNN 원문 2020.2.4.   [시사뷰타임즈] 학자들은 높아진 기온이 그린랜드의 얼음판 표면을 계속 녹이고 있다는 사실을 오래 전부터 알고 있었다.   그러나 새로운 연구 결과를 보면, 얼음판을 밑에서 공격하기 시작한 또 다른 위협거리가 있다는 것을 발견했다고 한다. 광대한 크기의 얼음판 밑에서 이동하는 따스해진 바닷물이 빙하를 더욱 급속히 녹게 만들고 있다는 것이다.   그린랜드 북부의 ‘79° 북부 빙하라고도 알려진, 빙하명 ‘Nioghalvfjerdsfjorden’의 많은 빙설(氷舌; 얼음의 혓바닥)들 중 하나를 연구한 연구원들은 발견 내용을 자연지구과학 저녈에 실었다.   길이가 80klm인 빙설의 또 다른 모습에는 녹은 해빙수가 급류 시냇물이 되어 해양을 향해 흘러가는 모습을 보여 준다.   빙설이란, 육지에 있…

    • SVT
    • 20-02-04
    • 273
  • [BBC] 日 다양한 로밧··· 세계가 배울 수 있는 것은?
  • 이 경찰 로밧은 다른 공간에서 인간 경찰관들의 눈과 귀 노릇을 한다. 한국 및 중국 같은 나라들이 이 기술에 관심을 표명한 바 있다. (Credit: Bryan Lufkin)   입력 2020.2.6.BBC 원문 2020.2.6.   인구가 고령화되면서 노동력이 줄어들게 되자, 일본은 양로원, 사무실 및 학교 등에서 사용할 로밧(로봇)들을 출시하고 있는 중이다. 똑같은 문제에 직면해 있는 나라들에게 이러한 상황이 가르쳐 줄 수 있는 건 뭘까?   [시사뷰타임즈] 바뀌고 있는 일본: 급속히 고령화 돼가는 사회, 기록을 경신하는 해외 방문객들의 유입, 그리고 이제까지보다 훨씬 더 많은 로밧들.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이 나라 젊은이들이 참여한다. BBC의 새로운 연재물 젠 J가 이 나라 차세대가 일본의 미래를 어떻게 바꾸어 가는지 여러분이 그 속도에 발을 맞출 수 있게 해줄 것이다…

    • SVT
    • 20-02-06
    • 33
  • [영상] 멕시코, 화산 폭발 몇 초 후 UFO 출몰
  • © Twitter / Webcams Mexico   [RT에 게재된 동영상으로 보기]입력 2020.1.30.RT 원문 2020.1.29   [시사뷰타임즈] 멕시코의 대단히 활동적인 포포카테페티 화산이 월요일 저녁에 폭발하기 시작했다. 그런데 수수께끼 같은 것은, 화산이 폭발된 직후 바로 인근 상공에 빠르게 움직이는 빛이 인터넷 상의 관심을 촉발시켰다.   월요일 저녁, 정부가 운영하는 웹캠이 포포카테페티 화산 모습을 전하자 독수리 눈의 누리꾼들이 화산 폭발에 이어 화산재가 분출한 직후 하늘에 UFO로 보이는 것이 있음을 발견했다.   자연스럽게, 인터넷은 외계인 방문객들에 대한 추측들이 만연했지만, 일부는 있을 가능성이 없는 이야리라며 받아넘겼고, 다른 사람들은 진실은 하늘에 있는 것이라고 간단히 생각하고 싶어했다.   한 사용자는 사람들이 그들의 휴대전화…

    • SVT
    • 20-01-30
    • 142
  • [몰랐던 사실!] 이집트 미라들은 각각 초상화를 그려 얼굴에 덮어 놓았었다
  • 이집트 미라 주인공의 초상화들. 어떤 초상화들은 현세의 부인, 청년들의 모습이라고 해도 믿을 정도다 [CNN 제공 더 많은 초상화보기]본문 내용으로 들어가기에 앞서:   우리가 ‘상식적으로’ 알고 있는 사실은, 고대 이집트인들이 사후세계를 믿고 있었고 그렇기에 영혼불멸사상에 따라 사람이 죽으면 그 시신을 묻음으로써 끝내는게 아니라 시신을 미라로 만들면 그 시신에 계속 영혼이 깃들어 있어서 그 미라가 고인의 내세에 중요하다고 믿었다.   미라에는 이렇게 의도적으로 만든 것도 있고 -김일성과 김정일을 미라로 만든 것도 그 한 예- 자연적으로 환경이 산소가 공급되지 않아 미라화 되는 경우가 있다.(알프스 산맥의 빙하에서 발견된 '외치'(Oetzi), 그리고 차고 건조한 바람이 부는 안데스 산맥에서 잉카시대에 산에 제물로 바쳐…

    • SVT
    • 20-01-12
    • 241
  • 트럼프가 파괴하겠다고 위협하여 비난 받는 이란 최고 문화 유산들
  • 위에서부터 밑으로 차례로;-고대 펄셔(페르시아) 아카에메니드 제국의 수도였던 펄세폴리스에는 기원전 6세기에 만들어진 가장 오래된 유적이 있다.Image copyrightALAMY -이스파한 시의 나크쉬에 자한 광장은 17세기 초에 지어진 것으로 세계에서 가장 큰 도시 광장들 중의 하나다. Image copyrightGETTY IMAGES -티어런(테헤란)의 골레스탄 궁전은 이란을 1785에서 1925까지 통치했던 카자르 왕조가 주거하고 왕위에 있었던 곳이다.Image copyrightGETTY IMAGES  입력 2020.1.7.BBC 원문 4시간 전   [시사뷰타임즈] 이란은 유네스코 세계 유산 목록에 올라있는 24개 문화 유적지의 보금자리이다. 이 문화유산들은 유엔의 이 기구가 문화적, 역사적 또는 과학적 중요성을 이유로 보존될 필요가 있다고 여기는 역사적 건조물들이다.   이러한 문화유…

    • SVT
    • 20-01-07
    • 43
  • 新 증거: 금성에 활화산 있다는 사실 밝히다
  • 이 모습은 금성의 임드르 레지오 지역에 있는 화산 정상 이둔 몬스(위도는 남쪽으로 46도, 경도로는 214.5도 동쪽에 있는)를 보여준다. 전체적으로 색이 입혀져 있는 것은 유럽우주국의 금성특급우주선에 타고 가시적적외선온도모습분광계(VIRTIS)로 수집한 표면밝기자료에 따른 열 유형을 보여준다. Image credit: NASA/ESA   입력 2020.1.4.SciTechDaily 원문 2020.1.3.   [시사뷰타임즈] 우주연구협회(USRA) 대학교가 새롭게 주도하여 과학 진전 지에 오늘(2020.1.3.) 실린 내용은 금성표면을 흐르는 용암이 겨우 몇 년 밖에 안된 것일 수 있으며, 오늘날 금성에도 활동하고 있는 화산이 있을 수 있다는 사실을 보여주는데, 지구 말고 우리 태양계에서 유일한 행성에서 최근 폭발이 있었던 것이 된다.   연구결과에 대한 수석집필자이자 달과 행성연구소(LPI)에 있는 …

    • SVT
    • 20-01-04
    • 34
  •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것으로 알려진 숲 화석 발견
  • [CNN 제공 다양한 사진 더 보기]뉴욕 주 북부 채석장,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것으로 알려진 숲 화석 발견   입력 2019.12.21.CNN 원문 2019.12.20.   [시사뷰타임즈] ‘현재의 생물학’에 발간된 새로운 연구 결과에 따르면, 3억8천5백만년 전의 것으로 거슬러 올라가는 것이라는 증거가 있는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숲이 뉴욕 주 북부 버려진 채석장에서 발견됐다고 한다.   화석화된 뿌리들 -고대 경치의 발자취인- 잎이 있는 나무의 것이며 우리가 오늘날 보는 것과 유사하다고 연구 결과에선 말한다.   이러한 결정은 뉴욕 주의 주도인 올버니에서 남쪽으로 40마일 거리에 있는 케이로에서 한 것이다. 앞서 학자들은 뉴욕 주 길보어의 화석화된 숲이 가장 오래된 것이라고 생각했었지만, 케이로의 것이 이 보다 2~3백 만년 앞선 것이며 극적으로 다…

    • SVT
    • 19-12-21
    • 40
  • 예수의 모습?: 여전한 ‘토리노의 수의(壽衣)’ 관련 수수께끼
  • 진짜인가 가짜인가: 과학적 실험에서 중세의 것이라고 주장을 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토리노 수의의 진품에 대한 논란으로까지 계속 번지고 있다. [CNN 제공, 관련된 모든 사진 보기]입력 20119.12.12CNN 원문 2019.12.12.   [시사뷰타임즈] 24살이었을 당시, 에마누엘라 마리넬리는 로움(로마)의 배티컨(바티칸) 근처를 걸어가다가 수녀들이 운영하는 가게 유리창에 “예수의 아름다운 얼굴”을 기념품에 인쇄하여 걸어놓은 것을 얼핏 보게 됐다.   마리넬리는 그 모습은 팔기 위해 내놓은 다른 품목들 -교황이 얼굴을 넣은 재떨이 및 십자가 위의 예수의 모습을 플래스틱으로 만들어 놓고 어떤 것은 눈을 뜨고 있고 어떤 것을 눈을 감고 있는 것 등등의 저질 진열품들- 중에 가장 눈에 띄었다.   “그 예수의 모습은 눈을 감고 있는 흑백 인화물이…

    • SVT
    • 19-12-12
    • 175
  • 과학자들, 너무 거대하여 존재할 수 없을 듯한 ‘괴물 블랙홀’ 발견
  • 입력 2019.11.30.CNN 원문 2019.12.29.   [시사뷰타임즈] 과학자들은 “너무 질량이 커서, 이론 상, 존재할 수 없을 것 같은 되물 블랙홀”을 발견했다.   이것은 별들의 블랙홀로서 별들이 죽고, 붕괴되고 그리고 폭발한 후에 형성되는 종류의 블랙홀이다. 연구원들은 예전에는 블랙홀 크기의 한계는 우리 지구의 태양 질량의 20배를 넘지 않는다고 여겼는데, 이유는 이 별들이 죽으면, 이 블랙홀 질량의 대부분을, 폭발로 인한 항성풍(恒星風)이 여러 불질과 기체를 휩쓸어 가면서, 잃게 되기 때문이라고 했다.   이 설은 현재 새로 발견된 블랙홀 LB-1 때문에 뒤집어 졌다. 15,000 광년 거리에 위치해있는 이 블랙홀은, 중국과학원이 발간한 내용에 따르면, 우리 지구 질량의 70배라고 한다.   이러한 발견 내용을 중국인 연구원들이 수요일 ‘자연; 저…

    • SVT
    • 19-11-30
    • 187
  • 쓰레기 해법: 세계 여러 도시들, 쓰레기에서 에너지 창출 기술 사용
  • 놀웨이(노르웨이) 오슬로 분류 공장에서 쓰레기들을 눈으로 볼 수 있는 상태로 분리되고 있다.   입력 2019.11.28.CNN 원문 2019.11.27.   [시사뷰타임즈] 세계는 어마어마한 폐기물 문제를 안고 있다. 세계은행(WB)에 따르면, 매년 전 세계적 지자체 도시에서 고체 폐기물 20억 톤이 나온다고 하는데, 이는 매일 기자의 대 피러멧(피라미드) 무게와 같은 쓰레기가 매일 생성된다는 얘기다.   도시 인구가 지속적으로 늘어감에 따라, 일부 도시들은 이 문제 해결을 위해 몸부림치고 있다. 많은 도시들이 가성비가 좋은 해법으로써 폐기물을 치워버리기 위해 새로운 기술쪽으로 눈을 돌리고 있다.   합동시장연구에 따르면, 그 결과, 세계 쓰레기 운영 분야가 호황을 누리고 있으며, 2017년 3,310억 달러 규모에서 2025년에는 5,300억 달러 규모가 될 것으로…

    • SVT
    • 19-11-28
    • 80
  • 9세 천재 소년, 대학 전기공학부 졸업 임박
  •   [동영상으로 보기'입력 2019.11.17.CNN 원문 2019.11.15.   [시사뷰타임즈] 벨점(벨기에)의 한 신동이 9살이라는 어린 나이에 학사학위를 취득하게 됐다.   로렌트 사이먼수는 아인트호벤 기술대학(TUE)에서 전기공학을 공부하고 있는데, 평균적으로 졸업하는 연령의 학생들에게도 힘든 과정이다.   학교 교직원이 “완전 특출”이라고 묘사하는 로렌트는 다음달인 12월이면 학위 취득 과정을 마무리하게 된다.   로렌트는 졸업 후, 전기공학 박사과정 공부에 착수할 계획을 갖고 있으며 동시에 의학 학사학위 과정도 공부할 것이라고 그의 아버지가 CNN에 말했다.   로렌트의 부모, 리이아와 알렉산더 사이먼스는 로렌트의 조부모님들께서 로렌트에게 타고난 재능이 있다는 말을 했을 때, 과장하는 것이라고 생각을 했었는데, 로렌…

    • SVT
    • 19-11-17
    • 164
  • 회피 춤: 해왕성의 달 나이앗, 다른 달과 충돌 피하려 교묘히 갈짓자 공전
  • © NASA/NASA 젯 추진 연구소/YouTube[동영상으로 보기]입력 2019.11.16.RT 원문 2019.11.16.   [시사뷰타임즈] NASA의 새로운 연구는 해왕성의 달인 나이앗이 이 얼음 행성의 또 다른 달인 탈라싸와 행성 가까이에서 같이 궤도를 돌 때 탈라싸를 들이받는 것을 피하기 위해 매끄러운 무용수의 동작처럼 움직이는 것을 보여 준다14개로 확인된 해왕성의 달들 중에서 탈라싸와 나이앗의 너비는 100km 밖에 불과하다. 이 작고 둥근 박하사탕 모양의 물체들은 1,850km 밖에 떨어져 있지 않은 채 궤도를 돌지만, 절대로 충돌을 하지 않는다.   충돌이 일어나지 않는 이유는, 단순하게 지구 주위를 공전하는 우리의 달과는 달리, 나이앗은 해왕성 주위를 갈짓자 형태로 자신의 짝궁인 탈레싸와 충돌이 피해지게끔 완벽하게 시간이 맞춰진 채 돌기 때문이라고 NASA는 설명했다.…

    • SVT
    • 19-11-16
    • 49
  • 남 아프리카, 재활용된 플래스틱 우유병으로 도로 재 포장
  • 한 남아프리카 회사가 도로를 조성하기 위해 쓰레기 매립지에서 플래스틱 우유병들을 꺼내고 있다.   재활용된 플래스틱 우유병으로 남아프리카서 도로 재포장 하는 회사  입력 2019.11.4.CNN 원문 2019.10.30.   [시사뷰타임즈] -CNN 사업편- 국가의 쓰레기 문제를 해결을 돕고 도로의 질을 증진시키겠다는 희망을 갖고, 남아프리카에서는 도로를 깔 때 플래스틱 우유병들이 재활용되고 있는 중이다.   남아프리카 도로 연맹에 따르면, 도로의 움푹 패인 부분들은 도로를 손상시키는 화물 무게와 더불어, 도로 사용자들로 하여금 차량 수리 및 부상 치료를 위해 매년 34억 달러를 지출하게 만든다고 한다.8월, 쉬살랑가 건설사는 도로의 한 구간의 일부를 플래스틱으로 깐 최초의 회사가 됐는데, 이 도로는 남아프리카 동부해안에 면한 콰줄루-…

    • SVT
    • 19-11-04
    • 128
  • 올리브 숲 아래서 발견된 고대 신화 속 그리스 도시
  • ['BBC REEL' 동영상으로 보기] 입력 2019.10.29.BBC 방영 2019.10.24.   [시사뷰타임즈] 기원전 3,000년의 고대 그리스 도시 도우리아는 그리스 고고학자들에게 있어선 늘 경이로운 것이었는데, 이들이 최근 이제까지 알려져 있지 않았던 극장을 발견했다.   발굴작업이 진전되면서 이들은 더 많은 것이 발견되길 바라고 있다.   -영상에서-   발굴작업을 하는 동안, 사람들은 많은 경우 뭔가 다른 것을 찾아내리라고 예상하고 또 바란다.   때론 아무 것도 찾지 못하고 낙담하지만 찾던 것을 발견하지 못했다는 사실을 받아들여야만 한다.   다른 경우엔 그래도, 놀라운 것들이 나오는데 아주 대단하고 중요한 것들이기에 순전한 기쁨을 맛본다.   고대 도시 발견   난 이 고대 극장을 2016년 발견했다. 난 우리가 고대 도우리아라…

    • SVT
    • 19-10-29
    • 206
  • 고대 이집트인들이 남겨준 것: 고고학자들, 봉인된 관 20개 이상 발견
  • 전혀 손상되지 않은 조각판 및 그대로 살아있는 천연색 등은 이 관들이 잘 보존돼 있었음을 보여준다고 관계자들이 말했다. Credit: Ministry of Antiquities   입력 2019.10.16.CNN 원문 2019.10.16.   [시사뷰타임즈] 공식 언론보도에서, 외견상 잘 보존된 듯한 이 석관(石棺)들은 “고대 이집트인들이 이것들을 남겨주었기 때문에” 발견된 것이라면서 전혀 손상되지 않은 조각판 및 그대로 살아있는 천연색을 부각시켰디.   나일강 서쪽 강둑의 고대 도시 대규모 공동묘지인 알-아싸시프에서 발견된 이 석관들은 대규모 무덤 2개 층에 걸쳐 널리 퍼져 있었다. 이 터는 한때 고대 도시 씨브스(테베)가 형성됐던 곳이며, 이 도시의 유적은 현대의 룩소(주: 룩소르; 이집트 공화국 남부, Nile 강변에 면한 Upper Egypt의 소도시, 고대 Thebes의 유적이 있다)에서 발견된…

    • SVT
    • 19-10-16
    • 581
  • [新연구] ‘불쾌의 온상’ 금성, 탈기체화 전엔 거주 가능했었다
  • 소련 베네라 13, 14 우주선이 기록한 색깔을 이용해 만들어 본 금성 모습 © NASA/Jet Propulsion   입력 2019.9.24.RT 원문 2019.9.23.   [시사뷰타임즈] 우리와 가장 가까운 이웃 행성이 -뭔가가 갑자기 급격한 문제를 일으켜 “불쾌함의 온상”으로 바꿔놓지 않는 한- 수 십 억년 동안을 완벽하게 거주가 가능한 환경으로 지속될 수도 있을 것이라는 새로운 연구 결과가 나왔다.   NASA가 1978년 ‘개척자 임무’에서 한때 금성에서 얕은 해양이 흘렀었다는 징후를 발견한 이래, 과학자들은 이 행성이 한때 액체의 물이 존재할 수 있는 안정적인 기후가 있을 수 있었음을 암시하는 것이 아닌지에 대해 궁금증을 가져왔는데, 이런 기후 조건은 그 어느 행성이라도 거주 가능성을 평가하는 핵심 요소다.   유사한 질량과 크기 때문에 흔히 ‘지구의 자매 행…

    • SVT
    • 19-09-24
    • 286
  • 화성 수수께끼: 자기장 진동 & 지하수 존재 증거 발견...오밤중이면 꿈틀
  • 화성표면 근접촬영 모습 © Global Look / NASA  [화성의 산마루, 모래 둔덕, 중국이 발견한 화성의 괴상한 물질 보기] 입력 2019.9.21.RT 원문 2019.9.21.   [시사뷰타임즈] NASA의 화성 착륙선 ‘통찰’ 호는 화성 지표면 지하 깊은 곳에 숨겨진 물이 있을 수도 있다는 증거를 발견했고, 이 행성의 자기장은 자체 수명이 있는데 지구에서 발견되는 그 어떤 진동과도 양상이 다른 식으로 진동 소리를 낸다고 했다.   지난해 11월 화성에 착륙하여 탐사를 해오고 있는 통잘호 착륙선의 자성 측정 결과에 따르면, 결국 지표에서 수십 마일 깊이에 액체 물이 있을 수도 있다는 얘기가 된다. 이 탐사선의 자기계(磁氣計) 지표에서 지하로 62 마일 깊이까지의 전기 전도층을 기록한 듯한데, 지구 표면에서 얼마나 깊은 곳에 물이 잇는 지를 알기 위해 사용하는 …

    • SVT
    • 19-09-21
    • 137
  • 손잡고 있는 ‘모데나의 연인’ 해골? ··· 둘 다 남자였다
  • Image copyrightARCHEOMODENA [다수 유골 발견된 것 및 매장지 전체 보기]    입력 2019.9.13.BBC 원문 2019.9.12.   [시사뷰타임즈] 연구원들은, 모데나의 연인이라고 -두 유골이 손을 잡고 있기 때문에- 알려져있는 한 쌍의 유골은 둘 다 남자라고 결론 내렸다.   연구원들은 2009년 이틀리(이탈리아)에서 이 유골들을 발견했을 때 보존 상태가 매우 안 좋았기 때문에 성별을 알 수 없었다.   그러나 치아 법랑질에 있는 단백질을 이용한 새로운 기법이 이들의 성별을 밝혀냈다.   기원 후 4~6세기 것으로 보이는 두 유골의 실제 관계는 여전히 수수께끼로 남아있다.   연구원들은 두 성인 남자를 의도적으로 손을 잡게 한 채 매장했을 것이라고 말한다.   이 연구결과를 집필한 훼데리코 루글리는 이틀리의 바이 뉴스에 두 유골 사이의 …

    • SVT
    • 19-09-13
    • 119

밤툰 - 100% 무료웹툰
카지노블랙잭 STC555.COM
카지노사이트 라이브카지노 STC555.COM
F1카지노 영종도파라다이스 STC555.COM
맥스카지노 STC555.COM
ag슬롯카지노 STC555.COM
강원랜드숙박 STC555.COM
빠칭GO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실시간강원랜드 STC555.COM
엠카지노 라스베가스슬롯머신 STC555.COM
에비앙카지노 카지노예약 STC555.COM
강원랜드슬롯머신 STC555.COM
내국인카지노 STC555.COM
경마경주결과 STC555.COM
카지노주소 카지노사이트주소 STC555.COM
마카오친구들 STC555.COM
슬롯머신잭팟 STC555.COM
트럼프카지노 33카지노 STC555.COM
스타카지노주소 STC555.COM
F1카지노 카지노슬롯머신 STC555.COM
보스카지노 STC555.COM
다파벳가입 STC555.COM
슈퍼카지노 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인터넷카지노추천 STC555.COM
대박카지노 카지노가입머니 STC555.COM
블랙잭규칙 STC555.COM
강원랜드홀덤 STC555.COM
강원랜드카지노 STC555.COM
엠카지노 정선카지노슬롯머신 STC555.COM
로얄드림카지노 STC555.COM
카지노술집 STC555.COM
강원랜드출입 STC555.COM
코리아레이스경마 STC555.COM
텍사스카지노 STC555.COM
카지노추천 STC555.COM
부산경마결과 STC555.COM
삼삼카지노주소 STC555.COM
슈퍼카지노주소 STC555.COM
대박카지노주소 스타카지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싸이트 STC555.COM
로얄카지노주소 STC555.COM
태양성카지노 STC555.COM
트럼프카지노 STC555.COM
개츠비카지노주소 엠카지노 STC555.COM
개츠비카지노 F1카지노 STC555.COM
개츠비카지노 F1카지노 STC555.COM
대박카지노 카지노가입머니 STC555.COM
홍대카지노바 STC555.COM
COD카지노 STC555.COM
태양성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에프원카지노 트럼프카지노 STC555.COM
카지노사이트주소 w카지노 STC555.COM
에그벳 STC555.COM
에프원카지노 슈퍼카지노 STC555.COM
에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에프원카지노 슈퍼카지노 STC555.COM
빠칭GO STC555.COM
M카지노 STC555.COM
마이크로게이밍 STC555.COM
개츠비카지노 F1카지노 STC555.COM
경마경주결과 STC555.COM
제주카지노호텔 STC555.COM
더킹카지노 STC555.COM

[ 시사 View 社說 ]

테드로스 WHO 사무… 테드로스 사퇴 청원들입력 2020.2.25. [시사뷰타임즈] 세계보건기구의 사무총... 더보기

[ 대한민국의 성지 ]

매괴 성모 순례지 - 성모님께 봉헌된 어머니 성당 sisaview DB /루르드의 성모 재현 동굴 사진=감곡성당임 가밀로 신부가 성모님께 기도하여 마... 더보기

[ 지옥의 호주 화재 ]

호주 화재: 불길 급속히 퍼지는 가운데, 캔베라 최악 면해 화재 저속촬영 영상 중에서[BBC 제공, 엄청나게 타오르며 번지는 저속 촬영 영상 보기] 입력... 더보기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

27일: 韓 감염 1,595 사망 13..세계 감염 81,700 사망 2,800 입력 2020.2.27. [시사뷰타임즈]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 자료를 인용 보건 복지부가 ... 더보기

[세월호, 잊지 않겠다 ]

[온전한 형태의 유골 발견] 동물이 사람옷과 구명조끼 착용하나! 22일 오전 전남 목포신항 세월호 거치장소에서 선체수색 관계자들이 작업을 하고 있다. / ... 더보기

[주요 해외뉴스]

HONOR, 포괄적인 새 스마트 장치 라인 출시 -- "1+8+N" 올-시나리오 IoT 전략 강화-- HONOR, 다양한 제품으로 구성된 지능형 통합 에코시스템... 더보기

[T·H·A·A·D ]

사드 4기 배치완료: 스톨텐베르그 “北 세계적 위협, 세계적 대응 필요” 2017.9.7. 사드(높은고도최종단계처리) 미사일 요격체제가 성주군에 도착한 모습 © Lee Jong-hye... 더보기

[미국 대선, 트럼프 행정부]

비난 속에 빠진 트럼프: 이란 문화유적지 파괴 위협이라니! 입력 2020.1.7.BBC 원문 4시간 전 [시사뷰타임즈] 트럼프가 이란 문화유적지를 공격하겠다고 ... 더보기

★ 죽어가는 4대강

환경단체 40곳 감사원에 ‘4대강 사업’ 공익감사 청구...왜 중요한가? 그 아름답던 금강이 넓은 호수가 돼 썩은 물이 고여있다. 2014.7.30 © SISAVIEW 입력 2017.5.24. [시... 더보기

전두환의 숨은재산 찾기

전두환 소장 미술품,,,진품일 경우 수백억원 대 검찰이 확보한 전 전 대통령 측 미술품 6백여 점은 대부분 장남 재국 씨의 수집품이라고 한... 더보기

[원융선사의 황제철학관]

[금주의운세] 2.24 ~ 3.1 쥐띠24년생 마음과 뜻, 오로지 좋은 생각으로 가라36년생 욕심을 부리 다보면 오히려 화가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