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몰랐던 사실!] 이집트 미라들은 각각 초상화를 그려 얼굴에 덮어 놓았었다


이집트 미라 주인공의 초상화들. 어떤 초상화들은 현세의 부인, 청년들의 모습이라고 해도 믿을 정도다

 

[CNN 제공 더 많은 초상화보기]


본문 내용으로 들어가기에 앞서:

 

우리가 상식적으로알고 있는 사실은, 고대 이집트인들이 사후세계를 믿고 있었고 그렇기에 영혼불멸사상에 따라 사람이 죽으면 그 시신을 묻음으로써 끝내는게 아니라 시신을 미라로 만들면 그 시신에 계속 영혼이 깃들어 있어서 그 미라가 고인의 내세에 중요하다고 믿었다.

 

미라에는 이렇게 의도적으로 만든 것도 있고 -김일성과 김정일을 미라로 만든 것도 그 한 예- 자연적으로 환경이 산소가 공급되지 않아 미라화 되는 경우가 있다.(알프스 산맥의 빙하에서 발견된 '외치'(Oetzi), 그리고 차고 건조한 바람이 부는 안데스 산맥에서 잉카시대에 산에 제물로 바쳐진 미라가 좋은 예)

 

그러나 의도적이건 자연적이건 미라의 살아 생전의 모습은 사실 우리에겐 아무 관심도 없었고, 더구나 그 미라의 주인공이 어떻게 생겼는지를 알리는 초상화가 있었으리라고는 꿈에도 생각 못할 일이었다. 고대 이집트인들은 시신을 미라로 만든 뒤 수의를 입힌 뒤, 미리 준비했었을 그 미라의 주인공 초상화를 그린 것을 미라 머리 부분에 덮어 놓았었다. 이렇게 해야 내세에 미라들 속에서 헷갈리지를 않고 부활에 도움이 된다고 믿었던 것일까?


 

입력 2020.1.11.

CNN 원문 2019.4.17.

 

[시사뷰타임즈] 고대 이집트 미라의 초상화들이 오랫동안 호기심의 대상이어왔음에도 불구하고, 이 초상화들에 대한 학문적 연구결과라든가 관련 지식은 아주 적은 양만 존재한다. 1800년 대에 이집트의 화이움 시 주위에서 고고학자들에게 발굴된 이래로 많은 의문들이 오래 지속돼 왔다.

 

누가 그렸을까? 예술인들은 어떤 안료와 물질들을 사용했으며, 이러한 것들을 어디에서 구했을까? 초상화는 고인이 살아있을 때 그린 건가 아니면 사후에 그린 걸까?

 

2003, 역사적 유물 보존/관리자인 마리 스보보바는 이러한 수수께끼의 푸는 것을 자신의 임무로 정했다. 최근, 마리는 로스 에인절러스에 위치한 게티 박물관 사람들에 합류했고, 이 박물관 수집품이 풍부하며 계속 더 늘어가고 있지만, 작품 16가지만 마리의 관심을 사로 잡았다.

 

미라의 초상화들이라고 알려져 있는 이 자세하게 묘사되고 눈이 큰 초상화들은 기원 후 100~250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이 각각의 초상화는 본래 고인의 얼굴을 덮은 채, 미라에 부착돼 있었다.

 

스보보다는 이 초상화들에 대한 조사가 서양의 전통적인 그림의 선도자 격이라고 여겨지는 이 예술작품들에 대해 중요한 정보를 밝혀줄 것이라는 점을 알고 있었다. 학자들이 식별해낼 수 있는 한, 이 미라 초상화들은 실물과 똑같이 그렸고 고도로 그린 대상들을 개개인 별로 구별할 수 있으며 그리고 그레코 로만 시대와 고전 시대의 장례식에서 쓰는 그림과 예술적 그림이 융합된 것을 보여주는 최초의 그림들이다.

 

스보보다는 또한 이 직품들을 둘러싸고 드러나 있는 많은 의문점들에 대한 답이 초기 이집트 문화의 양상, 특히, 세부적인 내용들이 아직도 모호한 고대 제국의 교역, 경제, 그리고 사회구조와 관련된 것들을 알아낼 수 있기를 바랐다.

 

그러나 전세계 전역에 현존하는 미라 초상화들이 대략 1,000점 정도 흩어져 있기에, 스보보다는, 정확한 답을 얻기 위해선, 게티 박물관이 내 줄 수 있는 16점을 뛰어 넘는 정보가 필요했다. 그래서 스보보다는 초상화들에 대한 무수하고 허접한 말들은 도태시키고 국제적이며, 복수의 연구기관들의 연구결과들을 위주로 할 것이라는 구상을 해가며 이 의문들에 대한 실마리를 풀어나가기 시작했다.


스보보다는 자신의 구상에 APPEAR(고대 전문적 그림들이라는 뜻; Ancient Panel Paintings: Examination, Analysis, and Research) 라는 이름을 붙였다. 이 기관이 공식적으로 2013년에 시작한 이래로, 41개 연구기관이 합류하여 285개 정도의 그림에 대한 정보를 함께 긁어 모았는데, 모두가 아는 미라 초상화의 거의 1/3 정도 되는 것이었다. 아직 더 많은 것들이 미해결로 남아있지만, 수수께끼들도 해결되기 시작했다. 


스보보다가 APPEAR를 창설하기 전에, 미라 초상화는 수많은 연구 장애물에 직면해 있었었다. 1800년대 후반, 이집트 매장지 발굴 및 그에 따른 예술품 교욕이 최고조에 달했었을 때, 미라를 장식하고 있었던 초상화들은 종종 뜯겨 버려졌었다.


대도시 예술 박물관의 이집트 예술 관리부장인 마샤 힐은 누구도 초상화 전체에 대한 내용을 얻지는 못한다고 하면서 실제의 미라롸 함께 있는 실제의 초상화들에 대해 말하자면, 우리들은 대단히 작은 부분을 갖고 분석을 하고 있기 때문이다라고 설명했다.

 

설상가상인 것은, 많은 미라 초상화들이 로움(로마)나 이집트 예술이 기밀로 분류돼 있는 곳에 있어서 전문적인 연구 접근을 하려면 허락을 얻어야 한다. 초상화들은 로움이 점령하고 있는 동안, 이집트에서 대단히 많은 문화가 혼합돼 있는 시기에 만들어진 것이기에, 이집트 장례 전통(미라화시키는 것)과 로움의 초상화 기법 및 납화(蠟畵) 등의 기법에 대한 실험이 급성장하고 있었다. 납화란 밀랍을 녹인 뒤, 이 녹은 것에 색깔이 들어간 색소를 첨가한 것으로 그림을 그리는 방법이다.

 

스보보다는 사람들이 19세기에 수집하기 시작했을 때, 미라 초상화들은 아무도 이 초상화들이 어떻게 만들어 진 것인지를 제대로 아는 사람이 없었기 때문에 그저 호기심 족으로 더 관심이 있었다면서 초상화들은 완전치 이집트식도 아니고 완전히 고전적인 것도 아니며 이 두가지를 모두 합친 것이라고 했다.

 

APPEAR는 일련의 학자, 박물관장, 과학자들 및 보존위원들이 함께 모여 미라 초상화들을 광범위하게 연구하기 위해 이러한 난제를 다루고 있다(몇 안되는 초상화들은 아직도 원래의 미라 또는 얼마 안되는 수의에 부착돼 있다), 


초상화들에 대한 정보들을 종합하여 비교해 보기 위해, 참여 기관들은 각 초상화의 크기, 소재, 새겨진 글, 사용한 도구의 흔적, 장식적 세부사항, 그리고 그 외의 것들을 더욱 단 하나의 자료기지에 올렸다.

 

이 특별계획은 혁신적인 보존에 있어서 핵심이 되는 순간에 시작된 것인데, 새로운 기법들에 대한 분석 내용이 덜 퍼질 수 있게끔 할 수 있는 때였다. 자외선 빛, 적외선 반사복사법, 방사선(X) 촬영, 그리고 기타 가상원법(假像源法) 등이 이 섬세한 작품들에서 표본을 추출해 내지 않고서도 보존위원들이 전체를 훑어보며 재료들의 특성을 알아볼 수 있게 해주었다.

 

스보보다는 예전엔, 색소나 목재의 정체를 밝히기 위해 매우 큰 표본을 떼어 내야 했다, 그렇기에 이 귀중한 연구 대상에게 우린 정말이지 그렇게 할 수는 없는 일이며, 대개의 기관들이 이런 식으로하는 것은 허락하지 않는다고 설명하면서 그렇기에 분석 과정에 있어서의 이러한 발전은 초상화들을 이해함에 있어 엄청난 진전이다라고 했다.

 

박물관들이 새로운 연구결과로 APPEAR 자료기지의 가짓수를 계속 늘려주고 있기 때문에, 스보보다와 그의 협조자들은 결론을 도출해 내기 시작했다. 기원 후 1세기에서 3세기 동안 예술 연구회가 형성되는 몇 몇 시점에, 미라 초상화들이 창출된 것이었다. 예를 들어, 템프라(: 안료에 달걀노른자와 물을 섞어 그린 그림)기법과 납화(: 불에 달구어 착색시키는)기법 -때론 초상화 하나에 이 두가지 기법을 모두 쓰기도-을 능숙하게 적용했다는 것은 한 작업실에서 한 예술인으로부터 다른 예술인에게로 기법이 이전됐었음을 시사한다.

 

일부 학자들은 또한 초상화를 그린 판이 형태나 크기(일부 초상화들은 모서리를 둥글린 반면, 다른 것들은 대각선인 바: 일부는 이 선이 굵고 나머지는 가늘다)가 다양한 것은 어떤 특정한 작업실 이나 지역의 제작 방식이 다르기 때문일 것이라는 가설을 세웠다.

 

자료들이 합쳐지면서, 초상화들 사이의 형태적 유사성도 더욱 명료해 졌다. 스보보다는 게티 박물관에서 마을 하나만 가로지르면 있는 노튼 사이먼 박물관에 있는 한 미라 초상화가 게티 박물관에 있는 그것과 놀라울 정도의 유사성을 지니고 있음을 발견하고는 특히 더 들떴다. 노튼 사이먼 쪽의 한 남자 초상화와 게티 쪽의 수염있는 한 남자의 미라 초상화사이의 유사성에는 각 그림 대상의 꼬불꼬불한 머리를 표현하기 위한 섬세한 붓질 그리고 그림 대상인 각각의 남자가 겉에 걸치고 있는 옷이 접힌 방식 등이 포함된다.


스보보다는 이제 우린 이 두 개의 그림을 동일한 화가가 그린 것인지의 여부를 알아보려는 중인데, 만일 같은 화가가 아니리면, 같은 작업실일 수도 있다고 하면서, “우린 어떻게 이 그림들이 2,000년 전에 이집트에서 그려져 가지고 결국 서로 48km 떨어진 또 다른 나라에 있게 딘 것인지 웃음이 나왔다. 이에 대해 우린 어떤 줄거리를 말할 수 있을까?”라고 했다.

 

초상화들의 구성하는 소재들을 탐사하는 실험은 화가의 과정을 밝히도록 돕는데 있어서 특히 결실을 보았다. APPEAR와 관계를 맺고 있는 목재 해부학자 캐럴라인 카트롸잇은 자신이 연구한 초상화 판 중 75%가 이집트가 원산지가 아닌 린던(:보리수 또는 참피나무 등) 나무라는 것을 밝혀냈다.

 

미라 초상화 화가들은 북유럽에서 이 재료를 계속 수입했던 듯하다. 초상화 작품들에서 밝혀진 제조된 붉은 안료는 남부 스페인 산인데, 이집트 제국의 무역 범위가 넓었었다는 것을 추가적으로 기리킨다.


마찬가지로, 쪽빛 색깔(남색) 안료를 초상화들 전반에 걸쳐 두루 사용했다는 것은 이 짙 푸른핵 안료가 대량 생산됐었음을 암시한다. 일부 보존위원들은 물감에 섬유가 약간 들어있는 것까지도 알게 됐는데, 이는 이집트 직물 산업에서 비롯된 것을 재활용한 것인 듯하다.

 

초상화들 전반에 걸쳐 사용된 소재들을 심층 비교하면서 초상화의 주인공들 및 이집트의 계층 구조를 자세하게 드러났다. 금 잎사귀 및 납화 등은 더욱 비쌌을 것이고 화가들에게 더 높은 기술을 요구하였을 것이기에, 이런 제작기법은 부유한 계층 사람들을 그릴 때 사용됐을 가능성이 크고, 템프라 기법은 그 보다는 돈이 적을 사람들을 그릴 때 쓰였을 수 있다.

 

스보보다는 미라 초상화를 그리게 한다는 것은 자신이 사회적으로 높은 위치에 있음을 의미했다고 말하면서 그러나 우린 또한 현지에서 나는 목재나 재활용된 목새위에 그린 초상화도 봤고 또는 초상화을 아예 그리지 않거나 이집트내에 있는 소재를 사용했다. 그러다 보니, 사회적 계층 내에도 경제적인 차이가 있다고 했다.

 

스보보다와 APPRAR 연구원들은 한동안 그들을 끈질기에 따라다닌 한 의문에 대해 더욱 명료하게 댔는데: 초상화들이 주인공들이 살아있을 때 그려진 것인지 아니면 사후에 그린 것인지에 대한 의문이 그것이었다.

 

대체적으로, 초상화들은 젊은 사람들을 그렸는 바: 대부분이 20. 30대 그리고 40대였다. 주인공들의 눈을 크게, 과장시켜 그린 것은 최근에 죽은 것이 아니라 훨씬 더 오래 살아있었던 사람을 포착하려는 화가의 노력이었던 것으로 생각된다. 더구나 CT 촬영을 해본 결과 미라의 내부는 초상화의 나이와 대체적으로 일치하며 최근에 죽은 것임이 드러났다.

 

이러한 발견사실들에 대해 스보보다는 이는 또한 그 시절 인구조사 결과를 뒷받침해주는 것인데, 그 시절 대개의 사람들은 젊은 나이에 죽은 것으로 나온다고 설명하면서 주로 감염 또는 아기를 낳다가 죽는 것 때문에 수명이 단축됐었다고 했다.

 

APPRAR가 이집트 미라 초상화를 둘러싼 수수께끼의 일부에 대한 답을 내놓기 시작하긴 했지만, 동시에 새로운 의문점에 대해 의견들이 갈리고 있다.

 

스보보다는 그의 말마따나 자료들이 최고봉에 이르렀을 때, APPEAR의 특별계획이, 초상화가 남녀에 따라 다른 방식이나 다른 안료를 사용해 그려졌던 것인지의 여부 및 다양한 초상화들 전반에 걸쳐 대등한 소재를 사용한 것이 작업실 및 고대 화가들을 구별하여 밝히는데 도움이 될 것인지의 여부 등, 알려지지 않은 것들을 해결할 수 있게 되기를 바라고 있다.

 

이 기관의 특별계획이 6년째 진행되고 있기에, 발견될 것은 훨씬 더 많을 듯하다. 스보보다도 다음과 같이 말했다. “우리가 보면 볼수록, 더 많은 것을 알고 싶어지게 된다

 


Unraveling the mysteries of ancient Egypt's spellbinding mummy portraits

 

Updated 17th April 2019

 

While ancient Egyptian mummy portraits have long been objects of curiosity, only a minimal amount of scholarship exists about them. Many questions have lingered since they were uncovered by archeologists around the Egyptian city of Fayum in the late 1800s.

 

Who painted them? What pigments and substrates did the artists use, and where were these materials procured? Were the paintings made during the subject's life or after death?

 

In 2003, the conservator Marie Svoboda made it her mission to unravel these mysteries. She'd recently joined the ranks of the Getty Museum in Los Angeles, and while the institution's collection was rich and sprawling, a small group of 16 works caught her attention.

 

The detailed, wide-eyed faces in these paintings, known as mummy portraits, date back to 100 to 250 C.E. Each of them had originally been affixed to a mummy, shrouding the face of the dead.

 

Svoboda knew that an examination of these portraits would reveal important information about a group of artworks considered precursors to the Western painting tradition. As far as scholars can tell, the mummy portraits are the first paintings that depict lifelike, highly individualized subjects and demonstrate a fusion of funerary and artistic traditions between the Greco-Roman and Classical worlds.

 

Svoboda also hoped that the answers to the many open questions surrounding the works would uncover facets of early Egyptian culture, especially in relation to the empire's trade, economic, and social structure, whose details are still hazy.

 

But there are approximately 1,000 extant mummy portraits scattered across the globe, and for accurate answers, Svoboda needed information beyond what the Getty's 16 works could provide. So Svoboda conceived of an international, multi-institution research project to cull data from a wider corpus of portraits and begin to untangle these questions.

 

She named it APPEAR, or Ancient Panel Paintings: Examination, Analysis, and Research. Since its official inception in 2013, 41 institutions have come on board to bring together information on around 285 paintings, almost a third of all known mummy portraits. Mysteries have begun to be solved, too, though many more have also been unearthed.

 

Before Svoboda founded APPEAR, mummy portraits had faced myriad scholarship hurdles. When excavations of Egyptian burial grounds and the subsequent trade of artifacts reached full throttle, in the late 1800s, the portraits were often ripped from the mummies they decorated.

 

"You don't get the full context," Marsha Hill, curator of Egyptian art at the Metropolitan Museum of Art, explained. "You're playing with a very small deck when it comes to actual portraits paired with actual mummies."

 

What's more, the mummy paintings existed in scholarship limbo, falling somewhere between classifications of Roman and Egyptian art. They'd been made in a time of great cultural melding in Egypt, during the Roman occupation, and represent both Egyptian funerary traditions (mummification) and the Romans' burgeoning experimentation with portraiture and painting techniques like encaustic -- a painting method that entails melting beeswax and then adding colored pigments to it.

 

"When they entered collections in the 19th century, mummy portraits were viewed more as curiosities because no one really knew what to make of them," Svoboda said. "They weren't completely Egyptian and they weren't completely Classical -- they were both."

 

APPEAR is addressing these challenges by bringing together an array of scholars, curators, scientists and conservators to research a large group of mummy portraits (a handful of which are still attached to their original mummies or bits of shroud).

 

To aggregate and easily compare information about these works, participating institutions upload details on each painting's size, materials, inscriptions, tool marks, panel shape, decorative details and more to a single database.

 

The project kicked off at a key moment in conservation innovation, when new technologies allowing for less invasive analysis emerged. Ultraviolet illumination, infrared reflectography, radiography, and other imaging methods let conservators scan and characterize materials without having to extract samples from the delicate works.

 

"Before, you had to take a very large sample to identify the pigment or wood, and with these precious objects, you can't really do that; most institutions won't allow it," explained Svoboda. "So these developments have been enormous in advancing the understanding of (the portraits)."

 

As museums continue to populate the APPEAR database with new research, Svoboda and her collaborators have begun to draw conclusions. Several point to the formalization of artistic workshops during the 1st and 3rd centuries C.E., when most mummy portraits were created. For instance, the skilled application of tempera and encaustic paint -- sometimes both on a single panel -- indicates a transference of technique from one artist to another in a studio setting.


Some scholars also hypothesize that varying panel shapes and sizes (some have rounded corners, while others are diagonal; some are thick, others thin) may denote the methods of a particular workshop or region.

 

Stylistic likenesses between portraits have also become clearer as data coalesces. Svoboda was especially excited to find that a mummy portrait housed in the Norton Simon Museum, just across town from the Getty, bears a striking resemblance to one in the latter's collection. Similarities between the Norton Simon's "Portrait of a Man" and the Getty's "Mummy Portrait of a Bearded Man" include delicate brushstrokes used to render each subject's curly hair, and how the folds of each man's robes were modeled.

 

"Now, we're trying to see if this could have been painted by the same artist, and if not the same artist, maybe the same workshop," Svoboda said. "We were laughing at how these were painted 2,000 years ago in Egypt and they end up in another country 30 miles apart from each other. What story can we tell about that?"

 

Tests exploring the material makeup of the portraits have been especially fruitful in helping identify the artists' processes. Caroline Cartwright, a wood anatomist involved in APPEAR, identified that 75 percent of the panels she studied were painted on linden wood, which wasn't native to Egypt.

 

Mummy painters, it seems, imported the material all the way from Northern Europe. A manufactured red pigment identified in the works was traced to southern Spain -- an additional nod to the Egyptian empire's far-flung trade.

 

Likewise, the pervasive use of indigo across the paintings potentially indicates that the deep-blue pigment was mass produced. Some conservators even noticed small fibers embedded in the dye, which suggests that it was recycled from Egypt's textile industry.

 

An in-depth comparison of the materials used across the portraits has also unearthed details about their subjects and class structure in Egypt. Substances like gold leaf and encaustic would have been more expensive and required artisans of greater skill, so they were likely used for depictions of wealthier denizens, while more affordable tempera paint might have been employed for those with fewer means.

 

"Just to have a mummy portrait painted meant that you were of high social status," said Svoboda. "But within that, we also see portraits painted on local wood or recycled wood, or maybe they're not painted as well or they're using inferior materials. So there is an economic range within that social status."

 

Svoboda and the APPEAR team are also becoming clearer on a question that has dogged them for some time: Were the portraits painted during the subjects' lifetimes or after their deaths?

 

In large part, they depict young people; most look to be in their twenties, thirties, and forties. Their large, exaggerated eyes suggest an effort by artists to capture someone very much alive rather than recently deceased. Yet CT scans used for studying mummies' interiors reveal that the ages of the deceased mostly match the ages of the corresponding portraits.

 

These findings "also support the census of that time, where they describe that most people died young," Svoboda explained, "because the lifespan was typically cut short due to infection or childbirth."

 

While APPEAR has begun to offer answers to some of the mysteries surrounding Egyptian mummy portraits, the organization is also cracking open new questions.

 

Svoboda hopes that when they reach what she describes as a "peak of data," the APPEAR project will be able to solve unknowns such as whether men and women were painted using different methods or certain types of pigment, or whether parallels in materials and techniques across various portraits can help identify workshops and ancient artists.

 

As the project embarks on its sixth year, it seems there's still much to discover. As Svoboda noted, "the more we look, the more we want to know."

 

[기사/사진: CNN]

 


[이 게시물은 SVT님에 의해 2020-01-15 21:55:05 [ 화젯 거리 ]에서 이동 됨]

Comment



  • 코로나바이러스, 역사상 최악 질병들과 비교...어느게 더 치명적인가?
  • 1918년 스페인 유행성 독감이 창궐하는 동안 미국 시애틀 경찰의 모습 © Wikimedia Commons   입력 2020.2.11.RT 원문 2020.2.3   [시사뷰타임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감염율 및 치사율이 증가하고 있기에, 모든 곳에 있는 사람들이 더더욱 이 위협에 대해 걱정이 되고 있지만, 과거 전세계 전염병과 단순히 비교해서 볼 때 얼마나 안 좋은 것일까?   고도로 서로 연결돼 있고 지구촌화 돼있는 세계에서, 인류는 질병의 발발에 더더욱 취약하다. 최근 몇 십년 동안 많은 전염성 질병들이 창궐하여 소용돌이 치면섯 그 여파로 파괴의 흔적을 남기는 것을 보아 왔다.   돼지 독감이 2009년 인간 사회를 가로 질러 가면서 20만 명 이상의 목숨을 앗아갔다. 아프리카 서부의 에볼리 바이러스 관련 질병은 11,000명 이상을 죽였고, 사스 및 조류 독감 그리고 광…

    • SVT
    • 20-02-11
    • 54
  • 그린랜드 물썰매라니! 학자들, 빙하 밑의 또 다른 위협 요인 발견
  •     입력 2020.2.4.CNN 원문 2020.2.4.   [시사뷰타임즈] 학자들은 높아진 기온이 그린랜드의 얼음판 표면을 계속 녹이고 있다는 사실을 오래 전부터 알고 있었다.   그러나 새로운 연구 결과를 보면, 얼음판을 밑에서 공격하기 시작한 또 다른 위협거리가 있다는 것을 발견했다고 한다. 광대한 크기의 얼음판 밑에서 이동하는 따스해진 바닷물이 빙하를 더욱 급속히 녹게 만들고 있다는 것이다.   그린랜드 북부의 ‘79° 북부 빙하라고도 알려진, 빙하명 ‘Nioghalvfjerdsfjorden’의 많은 빙설(氷舌; 얼음의 혓바닥)들 중 하나를 연구한 연구원들은 발견 내용을 자연지구과학 저녈에 실었다.   길이가 80klm인 빙설의 또 다른 모습에는 녹은 해빙수가 급류 시냇물이 되어 해양을 향해 흘러가는 모습을 보여 준다.   빙설이란, 육지에 있…

    • SVT
    • 20-02-04
    • 271
  • [BBC] 日 다양한 로밧··· 세계가 배울 수 있는 것은?
  • 이 경찰 로밧은 다른 공간에서 인간 경찰관들의 눈과 귀 노릇을 한다. 한국 및 중국 같은 나라들이 이 기술에 관심을 표명한 바 있다. (Credit: Bryan Lufkin)   입력 2020.2.6.BBC 원문 2020.2.6.   인구가 고령화되면서 노동력이 줄어들게 되자, 일본은 양로원, 사무실 및 학교 등에서 사용할 로밧(로봇)들을 출시하고 있는 중이다. 똑같은 문제에 직면해 있는 나라들에게 이러한 상황이 가르쳐 줄 수 있는 건 뭘까?   [시사뷰타임즈] 바뀌고 있는 일본: 급속히 고령화 돼가는 사회, 기록을 경신하는 해외 방문객들의 유입, 그리고 이제까지보다 훨씬 더 많은 로밧들.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이 나라 젊은이들이 참여한다. BBC의 새로운 연재물 젠 J가 이 나라 차세대가 일본의 미래를 어떻게 바꾸어 가는지 여러분이 그 속도에 발을 맞출 수 있게 해줄 것이다…

    • SVT
    • 20-02-06
    • 29
  • [영상] 멕시코, 화산 폭발 몇 초 후 UFO 출몰
  • © Twitter / Webcams Mexico   [RT에 게재된 동영상으로 보기]입력 2020.1.30.RT 원문 2020.1.29   [시사뷰타임즈] 멕시코의 대단히 활동적인 포포카테페티 화산이 월요일 저녁에 폭발하기 시작했다. 그런데 수수께끼 같은 것은, 화산이 폭발된 직후 바로 인근 상공에 빠르게 움직이는 빛이 인터넷 상의 관심을 촉발시켰다.   월요일 저녁, 정부가 운영하는 웹캠이 포포카테페티 화산 모습을 전하자 독수리 눈의 누리꾼들이 화산 폭발에 이어 화산재가 분출한 직후 하늘에 UFO로 보이는 것이 있음을 발견했다.   자연스럽게, 인터넷은 외계인 방문객들에 대한 추측들이 만연했지만, 일부는 있을 가능성이 없는 이야리라며 받아넘겼고, 다른 사람들은 진실은 하늘에 있는 것이라고 간단히 생각하고 싶어했다.   한 사용자는 사람들이 그들의 휴대전화…

    • SVT
    • 20-01-30
    • 139
  • [몰랐던 사실!] 이집트 미라들은 각각 초상화를 그려 얼굴에 덮어 놓았었다
  • 이집트 미라 주인공의 초상화들. 어떤 초상화들은 현세의 부인, 청년들의 모습이라고 해도 믿을 정도다 [CNN 제공 더 많은 초상화보기]본문 내용으로 들어가기에 앞서:   우리가 ‘상식적으로’ 알고 있는 사실은, 고대 이집트인들이 사후세계를 믿고 있었고 그렇기에 영혼불멸사상에 따라 사람이 죽으면 그 시신을 묻음으로써 끝내는게 아니라 시신을 미라로 만들면 그 시신에 계속 영혼이 깃들어 있어서 그 미라가 고인의 내세에 중요하다고 믿었다.   미라에는 이렇게 의도적으로 만든 것도 있고 -김일성과 김정일을 미라로 만든 것도 그 한 예- 자연적으로 환경이 산소가 공급되지 않아 미라화 되는 경우가 있다.(알프스 산맥의 빙하에서 발견된 '외치'(Oetzi), 그리고 차고 건조한 바람이 부는 안데스 산맥에서 잉카시대에 산에 제물로 바쳐…

    • SVT
    • 20-01-12
    • 238
  • 트럼프가 파괴하겠다고 위협하여 비난 받는 이란 최고 문화 유산들
  • 위에서부터 밑으로 차례로;-고대 펄셔(페르시아) 아카에메니드 제국의 수도였던 펄세폴리스에는 기원전 6세기에 만들어진 가장 오래된 유적이 있다.Image copyrightALAMY -이스파한 시의 나크쉬에 자한 광장은 17세기 초에 지어진 것으로 세계에서 가장 큰 도시 광장들 중의 하나다. Image copyrightGETTY IMAGES -티어런(테헤란)의 골레스탄 궁전은 이란을 1785에서 1925까지 통치했던 카자르 왕조가 주거하고 왕위에 있었던 곳이다.Image copyrightGETTY IMAGES  입력 2020.1.7.BBC 원문 4시간 전   [시사뷰타임즈] 이란은 유네스코 세계 유산 목록에 올라있는 24개 문화 유적지의 보금자리이다. 이 문화유산들은 유엔의 이 기구가 문화적, 역사적 또는 과학적 중요성을 이유로 보존될 필요가 있다고 여기는 역사적 건조물들이다.   이러한 문화유…

    • SVT
    • 20-01-07
    • 38
  • 新 증거: 금성에 활화산 있다는 사실 밝히다
  • 이 모습은 금성의 임드르 레지오 지역에 있는 화산 정상 이둔 몬스(위도는 남쪽으로 46도, 경도로는 214.5도 동쪽에 있는)를 보여준다. 전체적으로 색이 입혀져 있는 것은 유럽우주국의 금성특급우주선에 타고 가시적적외선온도모습분광계(VIRTIS)로 수집한 표면밝기자료에 따른 열 유형을 보여준다. Image credit: NASA/ESA   입력 2020.1.4.SciTechDaily 원문 2020.1.3.   [시사뷰타임즈] 우주연구협회(USRA) 대학교가 새롭게 주도하여 과학 진전 지에 오늘(2020.1.3.) 실린 내용은 금성표면을 흐르는 용암이 겨우 몇 년 밖에 안된 것일 수 있으며, 오늘날 금성에도 활동하고 있는 화산이 있을 수 있다는 사실을 보여주는데, 지구 말고 우리 태양계에서 유일한 행성에서 최근 폭발이 있었던 것이 된다.   연구결과에 대한 수석집필자이자 달과 행성연구소(LPI)에 있는 …

    • SVT
    • 20-01-04
    • 32
  •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것으로 알려진 숲 화석 발견
  • [CNN 제공 다양한 사진 더 보기]뉴욕 주 북부 채석장,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것으로 알려진 숲 화석 발견   입력 2019.12.21.CNN 원문 2019.12.20.   [시사뷰타임즈] ‘현재의 생물학’에 발간된 새로운 연구 결과에 따르면, 3억8천5백만년 전의 것으로 거슬러 올라가는 것이라는 증거가 있는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숲이 뉴욕 주 북부 버려진 채석장에서 발견됐다고 한다.   화석화된 뿌리들 -고대 경치의 발자취인- 잎이 있는 나무의 것이며 우리가 오늘날 보는 것과 유사하다고 연구 결과에선 말한다.   이러한 결정은 뉴욕 주의 주도인 올버니에서 남쪽으로 40마일 거리에 있는 케이로에서 한 것이다. 앞서 학자들은 뉴욕 주 길보어의 화석화된 숲이 가장 오래된 것이라고 생각했었지만, 케이로의 것이 이 보다 2~3백 만년 앞선 것이며 극적으로 다…

    • SVT
    • 19-12-21
    • 37
  • 예수의 모습?: 여전한 ‘토리노의 수의(壽衣)’ 관련 수수께끼
  • 진짜인가 가짜인가: 과학적 실험에서 중세의 것이라고 주장을 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토리노 수의의 진품에 대한 논란으로까지 계속 번지고 있다. [CNN 제공, 관련된 모든 사진 보기]입력 20119.12.12CNN 원문 2019.12.12.   [시사뷰타임즈] 24살이었을 당시, 에마누엘라 마리넬리는 로움(로마)의 배티컨(바티칸) 근처를 걸어가다가 수녀들이 운영하는 가게 유리창에 “예수의 아름다운 얼굴”을 기념품에 인쇄하여 걸어놓은 것을 얼핏 보게 됐다.   마리넬리는 그 모습은 팔기 위해 내놓은 다른 품목들 -교황이 얼굴을 넣은 재떨이 및 십자가 위의 예수의 모습을 플래스틱으로 만들어 놓고 어떤 것은 눈을 뜨고 있고 어떤 것을 눈을 감고 있는 것 등등의 저질 진열품들- 중에 가장 눈에 띄었다.   “그 예수의 모습은 눈을 감고 있는 흑백 인화물이…

    • SVT
    • 19-12-12
    • 170
  • 과학자들, 너무 거대하여 존재할 수 없을 듯한 ‘괴물 블랙홀’ 발견
  • 입력 2019.11.30.CNN 원문 2019.12.29.   [시사뷰타임즈] 과학자들은 “너무 질량이 커서, 이론 상, 존재할 수 없을 것 같은 되물 블랙홀”을 발견했다.   이것은 별들의 블랙홀로서 별들이 죽고, 붕괴되고 그리고 폭발한 후에 형성되는 종류의 블랙홀이다. 연구원들은 예전에는 블랙홀 크기의 한계는 우리 지구의 태양 질량의 20배를 넘지 않는다고 여겼는데, 이유는 이 별들이 죽으면, 이 블랙홀 질량의 대부분을, 폭발로 인한 항성풍(恒星風)이 여러 불질과 기체를 휩쓸어 가면서, 잃게 되기 때문이라고 했다.   이 설은 현재 새로 발견된 블랙홀 LB-1 때문에 뒤집어 졌다. 15,000 광년 거리에 위치해있는 이 블랙홀은, 중국과학원이 발간한 내용에 따르면, 우리 지구 질량의 70배라고 한다.   이러한 발견 내용을 중국인 연구원들이 수요일 ‘자연; 저…

    • SVT
    • 19-11-30
    • 182
  • 쓰레기 해법: 세계 여러 도시들, 쓰레기에서 에너지 창출 기술 사용
  • 놀웨이(노르웨이) 오슬로 분류 공장에서 쓰레기들을 눈으로 볼 수 있는 상태로 분리되고 있다.   입력 2019.11.28.CNN 원문 2019.11.27.   [시사뷰타임즈] 세계는 어마어마한 폐기물 문제를 안고 있다. 세계은행(WB)에 따르면, 매년 전 세계적 지자체 도시에서 고체 폐기물 20억 톤이 나온다고 하는데, 이는 매일 기자의 대 피러멧(피라미드) 무게와 같은 쓰레기가 매일 생성된다는 얘기다.   도시 인구가 지속적으로 늘어감에 따라, 일부 도시들은 이 문제 해결을 위해 몸부림치고 있다. 많은 도시들이 가성비가 좋은 해법으로써 폐기물을 치워버리기 위해 새로운 기술쪽으로 눈을 돌리고 있다.   합동시장연구에 따르면, 그 결과, 세계 쓰레기 운영 분야가 호황을 누리고 있으며, 2017년 3,310억 달러 규모에서 2025년에는 5,300억 달러 규모가 될 것으로…

    • SVT
    • 19-11-28
    • 77
  • 9세 천재 소년, 대학 전기공학부 졸업 임박
  •   [동영상으로 보기'입력 2019.11.17.CNN 원문 2019.11.15.   [시사뷰타임즈] 벨점(벨기에)의 한 신동이 9살이라는 어린 나이에 학사학위를 취득하게 됐다.   로렌트 사이먼수는 아인트호벤 기술대학(TUE)에서 전기공학을 공부하고 있는데, 평균적으로 졸업하는 연령의 학생들에게도 힘든 과정이다.   학교 교직원이 “완전 특출”이라고 묘사하는 로렌트는 다음달인 12월이면 학위 취득 과정을 마무리하게 된다.   로렌트는 졸업 후, 전기공학 박사과정 공부에 착수할 계획을 갖고 있으며 동시에 의학 학사학위 과정도 공부할 것이라고 그의 아버지가 CNN에 말했다.   로렌트의 부모, 리이아와 알렉산더 사이먼스는 로렌트의 조부모님들께서 로렌트에게 타고난 재능이 있다는 말을 했을 때, 과장하는 것이라고 생각을 했었는데, 로렌…

    • SVT
    • 19-11-17
    • 159
  • 회피 춤: 해왕성의 달 나이앗, 다른 달과 충돌 피하려 교묘히 갈짓자 공전
  • © NASA/NASA 젯 추진 연구소/YouTube[동영상으로 보기]입력 2019.11.16.RT 원문 2019.11.16.   [시사뷰타임즈] NASA의 새로운 연구는 해왕성의 달인 나이앗이 이 얼음 행성의 또 다른 달인 탈라싸와 행성 가까이에서 같이 궤도를 돌 때 탈라싸를 들이받는 것을 피하기 위해 매끄러운 무용수의 동작처럼 움직이는 것을 보여 준다14개로 확인된 해왕성의 달들 중에서 탈라싸와 나이앗의 너비는 100km 밖에 불과하다. 이 작고 둥근 박하사탕 모양의 물체들은 1,850km 밖에 떨어져 있지 않은 채 궤도를 돌지만, 절대로 충돌을 하지 않는다.   충돌이 일어나지 않는 이유는, 단순하게 지구 주위를 공전하는 우리의 달과는 달리, 나이앗은 해왕성 주위를 갈짓자 형태로 자신의 짝궁인 탈레싸와 충돌이 피해지게끔 완벽하게 시간이 맞춰진 채 돌기 때문이라고 NASA는 설명했다.…

    • SVT
    • 19-11-16
    • 46
  • 남 아프리카, 재활용된 플래스틱 우유병으로 도로 재 포장
  • 한 남아프리카 회사가 도로를 조성하기 위해 쓰레기 매립지에서 플래스틱 우유병들을 꺼내고 있다.   재활용된 플래스틱 우유병으로 남아프리카서 도로 재포장 하는 회사  입력 2019.11.4.CNN 원문 2019.10.30.   [시사뷰타임즈] -CNN 사업편- 국가의 쓰레기 문제를 해결을 돕고 도로의 질을 증진시키겠다는 희망을 갖고, 남아프리카에서는 도로를 깔 때 플래스틱 우유병들이 재활용되고 있는 중이다.   남아프리카 도로 연맹에 따르면, 도로의 움푹 패인 부분들은 도로를 손상시키는 화물 무게와 더불어, 도로 사용자들로 하여금 차량 수리 및 부상 치료를 위해 매년 34억 달러를 지출하게 만든다고 한다.8월, 쉬살랑가 건설사는 도로의 한 구간의 일부를 플래스틱으로 깐 최초의 회사가 됐는데, 이 도로는 남아프리카 동부해안에 면한 콰줄루-…

    • SVT
    • 19-11-04
    • 124
  • 올리브 숲 아래서 발견된 고대 신화 속 그리스 도시
  • ['BBC REEL' 동영상으로 보기] 입력 2019.10.29.BBC 방영 2019.10.24.   [시사뷰타임즈] 기원전 3,000년의 고대 그리스 도시 도우리아는 그리스 고고학자들에게 있어선 늘 경이로운 것이었는데, 이들이 최근 이제까지 알려져 있지 않았던 극장을 발견했다.   발굴작업이 진전되면서 이들은 더 많은 것이 발견되길 바라고 있다.   -영상에서-   발굴작업을 하는 동안, 사람들은 많은 경우 뭔가 다른 것을 찾아내리라고 예상하고 또 바란다.   때론 아무 것도 찾지 못하고 낙담하지만 찾던 것을 발견하지 못했다는 사실을 받아들여야만 한다.   다른 경우엔 그래도, 놀라운 것들이 나오는데 아주 대단하고 중요한 것들이기에 순전한 기쁨을 맛본다.   고대 도시 발견   난 이 고대 극장을 2016년 발견했다. 난 우리가 고대 도우리아라…

    • SVT
    • 19-10-29
    • 201
  • 고대 이집트인들이 남겨준 것: 고고학자들, 봉인된 관 20개 이상 발견
  • 전혀 손상되지 않은 조각판 및 그대로 살아있는 천연색 등은 이 관들이 잘 보존돼 있었음을 보여준다고 관계자들이 말했다. Credit: Ministry of Antiquities   입력 2019.10.16.CNN 원문 2019.10.16.   [시사뷰타임즈] 공식 언론보도에서, 외견상 잘 보존된 듯한 이 석관(石棺)들은 “고대 이집트인들이 이것들을 남겨주었기 때문에” 발견된 것이라면서 전혀 손상되지 않은 조각판 및 그대로 살아있는 천연색을 부각시켰디.   나일강 서쪽 강둑의 고대 도시 대규모 공동묘지인 알-아싸시프에서 발견된 이 석관들은 대규모 무덤 2개 층에 걸쳐 널리 퍼져 있었다. 이 터는 한때 고대 도시 씨브스(테베)가 형성됐던 곳이며, 이 도시의 유적은 현대의 룩소(주: 룩소르; 이집트 공화국 남부, Nile 강변에 면한 Upper Egypt의 소도시, 고대 Thebes의 유적이 있다)에서 발견된…

    • SVT
    • 19-10-16
    • 577
  • [新연구] ‘불쾌의 온상’ 금성, 탈기체화 전엔 거주 가능했었다
  • 소련 베네라 13, 14 우주선이 기록한 색깔을 이용해 만들어 본 금성 모습 © NASA/Jet Propulsion   입력 2019.9.24.RT 원문 2019.9.23.   [시사뷰타임즈] 우리와 가장 가까운 이웃 행성이 -뭔가가 갑자기 급격한 문제를 일으켜 “불쾌함의 온상”으로 바꿔놓지 않는 한- 수 십 억년 동안을 완벽하게 거주가 가능한 환경으로 지속될 수도 있을 것이라는 새로운 연구 결과가 나왔다.   NASA가 1978년 ‘개척자 임무’에서 한때 금성에서 얕은 해양이 흘렀었다는 징후를 발견한 이래, 과학자들은 이 행성이 한때 액체의 물이 존재할 수 있는 안정적인 기후가 있을 수 있었음을 암시하는 것이 아닌지에 대해 궁금증을 가져왔는데, 이런 기후 조건은 그 어느 행성이라도 거주 가능성을 평가하는 핵심 요소다.   유사한 질량과 크기 때문에 흔히 ‘지구의 자매 행…

    • SVT
    • 19-09-24
    • 282
  • 화성 수수께끼: 자기장 진동 & 지하수 존재 증거 발견...오밤중이면 꿈틀
  • 화성표면 근접촬영 모습 © Global Look / NASA  [화성의 산마루, 모래 둔덕, 중국이 발견한 화성의 괴상한 물질 보기] 입력 2019.9.21.RT 원문 2019.9.21.   [시사뷰타임즈] NASA의 화성 착륙선 ‘통찰’ 호는 화성 지표면 지하 깊은 곳에 숨겨진 물이 있을 수도 있다는 증거를 발견했고, 이 행성의 자기장은 자체 수명이 있는데 지구에서 발견되는 그 어떤 진동과도 양상이 다른 식으로 진동 소리를 낸다고 했다.   지난해 11월 화성에 착륙하여 탐사를 해오고 있는 통잘호 착륙선의 자성 측정 결과에 따르면, 결국 지표에서 수십 마일 깊이에 액체 물이 있을 수도 있다는 얘기가 된다. 이 탐사선의 자기계(磁氣計) 지표에서 지하로 62 마일 깊이까지의 전기 전도층을 기록한 듯한데, 지구 표면에서 얼마나 깊은 곳에 물이 잇는 지를 알기 위해 사용하는 …

    • SVT
    • 19-09-21
    • 131
  • 손잡고 있는 ‘모데나의 연인’ 해골? ··· 둘 다 남자였다
  • Image copyrightARCHEOMODENA [다수 유골 발견된 것 및 매장지 전체 보기]    입력 2019.9.13.BBC 원문 2019.9.12.   [시사뷰타임즈] 연구원들은, 모데나의 연인이라고 -두 유골이 손을 잡고 있기 때문에- 알려져있는 한 쌍의 유골은 둘 다 남자라고 결론 내렸다.   연구원들은 2009년 이틀리(이탈리아)에서 이 유골들을 발견했을 때 보존 상태가 매우 안 좋았기 때문에 성별을 알 수 없었다.   그러나 치아 법랑질에 있는 단백질을 이용한 새로운 기법이 이들의 성별을 밝혀냈다.   기원 후 4~6세기 것으로 보이는 두 유골의 실제 관계는 여전히 수수께끼로 남아있다.   연구원들은 두 성인 남자를 의도적으로 손을 잡게 한 채 매장했을 것이라고 말한다.   이 연구결과를 집필한 훼데리코 루글리는 이틀리의 바이 뉴스에 두 유골 사이의 …

    • SVT
    • 19-09-13
    • 114
  • 수수께끼: 무엇이 먼 은하계에서 청록색 빛을 발하게 하는가...과학자들 당혹
  • 은하계 불꽃놀이 속에서 무엇이 청록색 섬광을 발하게 하는 것일까? NASA 과학자들은 확신하지를 못하지만, 블랙홀 또는 중성별 때문일 수도 있다.   입력 2019.9.10.CNN 원문 2019.9.9   [시사뷰타임즈] NASA 과학자들은 멀리 떨어져 있는 은하계에서 청록색 X-선이 터져 나오는 걸 목격했다. 이렇게 빛나게 하는 원인이 정확히 무엇인지에 대해 과학자들은 혼란스러워 하고 있다.   NASA는 밝은 빛은 약 2천2백만 광년 거리에 있는 ULX-4 -은하계 불꽃놀이 속에서 발견된 4번째 초고광도 발광 X-선 출처의 약자-에서 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이 ULX는 자신의 앞서 존재했던 것보다는 수명이 짧았다. NASA의 NuSTAR 및 Chandra 망원경으로 관찰한 지 10일도 안돼, 이 ULX는 탐지가 불가능하게 되더니 밝게 불타는 존재로 바뀌었고, 그 뒤 신속히 보이지 않…

    • SVT
    • 19-09-10
    • 143

밤툰 - 100% 무료웹툰
카지노블랙잭 STC555.COM
카지노사이트 라이브카지노 STC555.COM
F1카지노 영종도파라다이스 STC555.COM
맥스카지노 STC555.COM
ag슬롯카지노 STC555.COM
강원랜드숙박 STC555.COM
빠칭GO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실시간강원랜드 STC555.COM
엠카지노 라스베가스슬롯머신 STC555.COM
에비앙카지노 카지노예약 STC555.COM
강원랜드슬롯머신 STC555.COM
내국인카지노 STC555.COM
경마경주결과 STC555.COM
카지노주소 카지노사이트주소 STC555.COM
마카오친구들 STC555.COM
슬롯머신잭팟 STC555.COM
트럼프카지노 33카지노 STC555.COM
스타카지노주소 STC555.COM
F1카지노 카지노슬롯머신 STC555.COM
보스카지노 STC555.COM
다파벳가입 STC555.COM
슈퍼카지노 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인터넷카지노추천 STC555.COM
대박카지노 카지노가입머니 STC555.COM
블랙잭규칙 STC555.COM
강원랜드홀덤 STC555.COM
강원랜드카지노 STC555.COM
엠카지노 정선카지노슬롯머신 STC555.COM
로얄드림카지노 STC555.COM
카지노술집 STC555.COM
강원랜드출입 STC555.COM
코리아레이스경마 STC555.COM
텍사스카지노 STC555.COM
카지노추천 STC555.COM
부산경마결과 STC555.COM
삼삼카지노주소 STC555.COM
슈퍼카지노주소 STC555.COM
대박카지노주소 스타카지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싸이트 STC555.COM
로얄카지노주소 STC555.COM
태양성카지노 STC555.COM
트럼프카지노 STC555.COM
개츠비카지노주소 엠카지노 STC555.COM
개츠비카지노 F1카지노 STC555.COM
개츠비카지노 F1카지노 STC555.COM
대박카지노 카지노가입머니 STC555.COM
홍대카지노바 STC555.COM
COD카지노 STC555.COM
태양성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에프원카지노 트럼프카지노 STC555.COM
카지노사이트주소 w카지노 STC555.COM
에그벳 STC555.COM
에프원카지노 슈퍼카지노 STC555.COM
에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에프원카지노 슈퍼카지노 STC555.COM
빠칭GO STC555.COM
M카지노 STC555.COM
마이크로게이밍 STC555.COM
개츠비카지노 F1카지노 STC555.COM
경마경주결과 STC555.COM
제주카지노호텔 STC555.COM
더킹카지노 STC555.COM

[ 시사 View 社說 ]

文 그리고 복지부:… 사진출처=CNN입력 2020.2.18. [시사뷰타임즈] 현재 전 세계적으로 볼 때, Covid-19... 더보기

[ 대한민국의 성지 ]

매괴 성모 순례지 - 성모님께 봉헌된 어머니 성당 sisaview DB /루르드의 성모 재현 동굴 사진=감곡성당임 가밀로 신부가 성모님께 기도하여 마... 더보기

[ 지옥의 호주 화재 ]

호주 화재: 불길 급속히 퍼지는 가운데, 캔베라 최악 면해 화재 저속촬영 영상 중에서[BBC 제공, 엄청나게 타오르며 번지는 저속 촬영 영상 보기] 입력... 더보기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

Covid-19: 총 사망 2,009, 감염 75,000..한국 31 일본 68 입력 2020.2.19. [시사뷰타임즈] 중국의 시진핑 주석은 영국 수상과의 전화 통화에서 이제 “... 더보기

[세월호, 잊지 않겠다 ]

[온전한 형태의 유골 발견] 동물이 사람옷과 구명조끼 착용하나! 22일 오전 전남 목포신항 세월호 거치장소에서 선체수색 관계자들이 작업을 하고 있다. / ... 더보기

[주요 해외뉴스]

심리스에어얼라이언스, 세계 최초 기내 인터넷 접속 표준 발표 이 획기적인 발표를 통해 항공사와 이동통신사들에게 새로운 기회가 활짝 열리며 승객들... 더보기

[T·H·A·A·D ]

사드 4기 배치완료: 스톨텐베르그 “北 세계적 위협, 세계적 대응 필요” 2017.9.7. 사드(높은고도최종단계처리) 미사일 요격체제가 성주군에 도착한 모습 © Lee Jong-hye... 더보기

[미국 대선, 트럼프 행정부]

비난 속에 빠진 트럼프: 이란 문화유적지 파괴 위협이라니! 입력 2020.1.7.BBC 원문 4시간 전 [시사뷰타임즈] 트럼프가 이란 문화유적지를 공격하겠다고 ... 더보기

★ 죽어가는 4대강

환경단체 40곳 감사원에 ‘4대강 사업’ 공익감사 청구...왜 중요한가? 그 아름답던 금강이 넓은 호수가 돼 썩은 물이 고여있다. 2014.7.30 © SISAVIEW 입력 2017.5.24. [시... 더보기

전두환의 숨은재산 찾기

전두환 소장 미술품,,,진품일 경우 수백억원 대 검찰이 확보한 전 전 대통령 측 미술품 6백여 점은 대부분 장남 재국 씨의 수집품이라고 한... 더보기

[원융선사의 황제철학관]

[금주의 운세] 2.17 ~ 2.23 쥐띠24년생 그누구도 믿지 마라 손해 본다36년생 등잔 밑이 어둡다 가까운 사람을 잃는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