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분 집에서 귀금속 채굴하는 방법


광석 1톤에서 보다, 휴대전화 및 전자기기 폐기물 1톤에서 더 많은 금을 얻는 것이 가능하다. (Credit: Getty Images)

 

우리가 살고 있는 현대 세계는 땅에서 채취되는 천연 자원에 의존하고 있지만, 우리가 사는 집을 대대적으로 청소하는 것도 희귀하고 가치있는 금속을 얻을 수 있는 또다른 원천이 될 수 있다

 

입력 2020.4.14.

BBC 원문 2020.4.8

 

[시사뷰타임즈] 전세계적 전염병 기간 중에 우리들 중 많은 사람이 집안에 현재 틀어박혀 있는 상태에, 고미다락이나 다락방 등을 말끔히 청소하는 등의 오랫 동안 미뤄왔던 따분한 일을 어쩔 수 없이 끝낼 좋은 방법일 듯하다.아마도 부엌의 잡동사니로 가득한 서랍을 다 정리하거나 다용도 실에 과다하게 뭔가가 들어있는 찻장을 말끔히 청소하는 것 등이 여러분이 해야할 첫 번째 일로 떠오를 지도 모르겠다. 여러분이 대대적 청소를 하게끔 동기 부열를 해줄 일이 그대도 있다면, 이런 것들 속에 숨겨진 보물이 있다는 사실일 것이다.

 

먼지자 풀풀나는 구석쟁이에 우리가 쌓아놓고 밖에서 문을 잠궈버린 곳들엔 귀한 금속들과 광물질들이 있다. 이런 것들은 우리의 현대 세계가 굴러가기 위해 대단히 필요로 하는 천연 자원과 똑같은 것이다. 총괄하여 말하자면, 우리들의 집과 뒤뜰은 도시에 있는 광산이며 누군가 파 내주길만을 기다리고 있는 필수적인 물질들로 꽉 차 있다.

 

세계 여기저기 있는 집들에는 수십억 가지는 아닐지언 정 수백만 가지 사용하지도 않은 전자 장비들이 있다. 구닥다리 휴대전화, 방치돼 있는 게임기 제어판, 옛날 음향기기, 구닥다리 컴퓨터 장비 그리고 현재는 사용하지도 않는 인쇄기 등등 몇가지만 예를 들어도 이렇다. 이런 것들 각각에는 동(구리), 은 그리고 심지어 금도 들어 있으며, 더불어 귀중한 회토류까지도 널리 있다.

 

하지만 핵심문제는, 사람들이 이러한 장치들을 이런 금속들이 추출되고, 재활용되어 재사용될 수 있는 길을 따라 버려여 한다는 점이다.

 

그러나 바로 여러분에게 있는 보물 사냥을 시작하기에 전에, 시급히 통고를 해주자면: 일부 지역 당국들은 사람들에게 폐기물 수집 기간이 경과되어 감당이 안될 때엔 새로은 쓰레기를 더 많이 만들어 내지 말라는 말을 한다. 그렇다면, 이런 충고를 여러분이 덕지덕지 쌓아놓은 것을 -나중에 재활용을 위해- 말끔하게 분류를 하여 몇 더미로 쌓아놓을 기회로 보자 (사회적 거리두기가 왜 그토록 필요한지 더 생각해 보자)

 

하지만, 우리가 일단 전세계적 전염병에서 일단 벗어난다면, 어떤 사람들은 우리가 산소호흡기의 엄청난 금속을 사용할 수 있기에 땅에서 천연 물질을 채굴하는 대신 도시의 광산을 파내는 쪽으로 우리의 관심이 옮겨갈 것이라고 말한다. 우리들의 옛 장치들 속에 숨겨져 있는 물질들을 회수하여 새로운 장치 속에 재활용/재사용 함으로써, 우린 더 이상 채굴을 할 필요가 없을 가능성도 있을 수 있다. 



How to mine precious metals in your home

 

By Tim Smedley

8th April 2020

 

Our modern world is dependent upon natural resources extracted from the ground, but there could be another source of rare and valuable metals by giving our houses a spring clean.

 

With so many of us now stuck in our homes during the pandemic, long-postponed jobs such as clearing out the loft or attic may seem like a good way of keeping the monotony at bay. Perhaps sorting through the “drawer of junk” in the kitchen or cleaning out that over-stuffed cupboard in the spare room are rising up your to-do list. If you need a little extra motivation for the spring clean, though, there’s probably treasure hidden in there.

 

Locked inside the old products we hoard in dusty corners are valuable metals and minerals. These are the same, much-needed natural resources that our modern world runs on. Collectively, our homes and backyards are an “urban mine” filled with these essential materials that are just waiting to be dug out.

 

Around the world there are millions, if not billions, of unused electronic devices in our homes old mobile phones, neglected games consoles, ancient stereos, outdated computer equipment and defunct printers to name a few. Each of these contains copper, silver and even gold, along with a wide range of valuable rare earth elements.

 

The key, however, is getting people to get rid of their old devices in a way that means these metals can be extracted, recycled and reused.

 

But before you start your own treasure hunt, a quick caveat: some local authorities are currently asking people not to create more rubbish at a time when refuse collection services are over-stretched. So, view this more as an opportunity to sort your hoard into neat piles, for recycling later. (Learn more about why social distancing is so important.)

 

It is possible to get more gold from a tonne of smartphones and electronic waste than from a tonne of ore (Credit: Getty Images)

 

Once we emerge from the pandemic crisis, however, some believe that we can use this huge repository of metals to shift our attention from mining raw materials from the ground to digging through the urban mine instead. By retrieving the materials hidden inside our old devices, it may be possible to recycle and reuse them in new devices without having to dig up anymore.

 

As recycling becomes more “efficient and less expensive and consumers become better informed about correct disposal”, says James Horne, project manager of the WEEE Forum, an EU-funded recycling organisation, so “urban mining becomes a progressively more viable option”.

 

The metal from six million mobile phones and almost 72 million tonnes of waste electronics was extracted to make around 5,000 gold, silver and bronze Olympic medals

 

To get just a taste of what can be achieved, we can look at the medals for the Olympic Games in Tokyo, which are now expected to be held in the summer of 2021. Between April 2017 and March 2019, the metal from six million mobile phones and almost 72 million tonnes of waste electronics was extracted from devices donated by people all over Japan to make around 5,000 gold, silver and bronze medals.

 

Urban mining in this way has the potential to help us build a more sustainable future while also reducing our reliance upon metals dug up in mines half a world away.

 

For decades, we have been rapidly depleting our planet’s finite resources through raw material mining, over-consumption, and throwing our goods into landfill. According to some estimates, if all 7.8 billion people on Earth consumed the same level of materials as Europeans, we would require 2.8 planet Earths. A US lifestyle for all would require five planet Earths.

 

Digging up all this material takes a heavy toll on the environment. The extraction industries are responsible for half of the world’s carbon emissions and over 90% of biodiversity loss, according to the UN’s own Global Resources Outlook. Over the last 50 years, material extraction has tripled. Many resources are now becoming harder to find, more expensive, and the environmental costs of extraction ever greater.

 

People from all over Japan donated their old electronic devices to provide metal for 5,000 gold, silver and bronze Olympic medals (Credit: Getty Images)

 

Horne says that the urban mine not only includes electrical devices but potentially, “any items or materials in existence, in warehouses, shops, businesses, homes, that areunused or no longer fit for purpose”.

 

So, have we really already extracted all that we need? And is there enough above ground in the “urban mine” to make traditional mining unnecessary?

 

E-waste (or “WEEE”, which stands for waste electrical and electronic equipment) is of most interest, because the old phones, laptops, kitchen goods, televisions and other devices we have lying around contain the precious metals such as gold, silver, palladium and copper we need to make new electronic devices.

 

Globally, the world produces as much as 50 million tonnes of e-waste a year the equivalent to 6,000 Eiffel Towers and it is growing 3-4% annually. In 2016, Asia generated the largest amount of e-waste 18.2 million tonnes (Mt) of it, while the Americas produce 11.3Mt, Africa creates 2.2Mt, and Oceania generates 0.7Mt. While the smallest in terms of total e-waste, Oceania was actually the highest generator of e-waste per inhabitant, throwing out 17.3kg per person, compared to Africa’s 1.6kg.

 

Metals are infinitely recyclable without losing their properties Marjolein Scheers

 

Europe is the world’s second highest producer of e-waste, throwing away around 12.3Mt of electronic equipment and batteries a year. Hidden inside is 330,000 tonnes of copper and 31 tonnes of gold. And because older equipment typically contains more of these metals than newer devices, if we were to reclaim all of this, it would be more than enough to manufacture the 14.3Mt of new electronic equipment and batteries that Europeans purchase annually. It is estimated that to produce a year’s worth of new equipment for Europe would require 2.9Mt of plastic, 270,000 tonnes of copper, 3,500 tonnes of cobalt and 26 tonnes of gold.

 

It raises the tantalising prospect of simply reusing the materials we have already dug rather than pillage the Earth even further.

 

Among those hoping to make this a reality is Umicore, a former mining company in Belgium that has transformed into one of the world’s largest recycling companies in an attempt to tap into the urban mining market. Its main focus is on batteries including those from electric vehicles primarily to retrieve the copper, nickel, cobalt and lithium. “Metals are infinitely recyclable without losing their properties,” says Umicore spokesperson, Marjolein Scheers. “[They] can then be sold or used in new battery materials,” she explains.

 

Europe creates huge piles of electronic waste that contain enough metals to make new devices purchased by its citizens (Credit: Getty Images)

 

Umicore doesn’t publicly share how much it recycles each year, but claims “we have a capacity of 7,000 tonnes for battery recycling, that equals 250 million mobile phone batteries, two million e-bike batteries or 35,000 EV batteries”.

 

One metal that is currently in high demand is cobalt, a crucial component of lithium-ion batteries for smartphones and electric cars. Cobalt prices rose over 300% in the period from 2016-2018. Yet, over 60% of the world's cobalt supply comes from the Democratic Republic of the Congo, where it has been strongly linked with child labour and environmental degradation. Recycling existing batteries could therefore play an essential part in “the sourcing of sustainable cobalt”, says Scheers.

 

Recovering all the end-of-life portable devices collected by EU citizens over the past 20 years would, she says, “generate enough cobalt to [produce] at least 10 million electric vehicles”.

 

From one tonne of mobile phone batteries, Umicore claims it can extract between 135-240kg of cobalt, depending on the generation of phone modern smartphones have more. They say they can also reclaim 70kg of copper and 15kg of lithium from the same handsets. Even once the battery has been removed, the electronics inside a phone can surrender around 1kg of silver and 235g of gold per tonne of devices. This compares very favourably to primary mining, which only averages 100g of silver in each tonne of mined ore, and 2-5g of gold per tonne of ore.

 

 

Mining for metals like cobalt from the ground is a dangerous and dirty job, often in countries far away from the electrical devices it is used in are bought (Credit: Getty Images)

 

It makes the “urban mine” far richer in high value materials per tonne than traditional metal ore mines. And, according to Sintef, the Norwegian research institute, urban mining requires 17 times less energy to retrieve these metals than needed to obtain virgin materials. Research examining discarded television sets in China also showed that large amounts of gold and copper could be obtained at less than the cost of mining the metal from the ground.

 

That’s the theory. In practice, however, “we are a long, long way from achieving this” for critical raw materials, says Horne. “Firstly, not all WEEE is recycled. At present the rate is 35% in the EU. Secondly, not all the elements are currently extracteddue to the treatment processes employed. For example, the recovery rate for [precious metals] contained in the WEEE recycled in Europe in 2014 was just 1%.”

 

The EU hopes to increase this, however, but only expects to reach 5% by 2020 and 20% by 2030. “Even if these targets are achieved, we are still some distance from being able to supply the quantities required [to meet demand],” says Horne.

 

The other challenge is how to get at the “ore” in the urban mine in the first place. The myriad of devices, cables, chargers and transformers that make up the most valuable part of the urban mine are not just conveniently piled up in one place, awaiting a digger. Instead they are widely dispersed, often hidden and hard to access. Retrieving its precious materials is less about mining, and more about harder, complex chemical engineering, community services and education.

 

It is tantalising to think we could use the materials our old electronic devices to make new ones without the need to mine (Credit: Getty Images)

 

“Currently one third of WEEE in the EU is being reported by compliance schemes as separately collected and appropriately managed,” explains Ana Maria Martinez, an expert in metal production and processing at Sintef. “The remaining WEEE is either collected by unregistered enterprises and properly treated, collected by unregistered enterprises and improperly treated or even illegally exported abroad or disposed of.” Consumer awareness, she says, is a barrier. We horde our old electronics, waiting for a day that never comes when we may need them again.

 

A survey of households in the UK by the Royal Society of Chemistry revealed that more than half had at least one unused electronic device languishing in their home, and 45% had up to five. If extrapolated, it suggests there could be as many as 40 million unused gadgets in people’s houses. The WEEE Forum estimates that the average European has 248kg of electronics (both waste and in-use) at home, including 17kg of batteries, says Horne.

 

The collection points for WEEE readily exist in the EU, for example, through kerbside recycling or return-to-retailers schemes. “However, this does not seem enough for the society to [return its] recyclable products,” says Martinez. The US, meanwhile, has no national law for managing e-waste, leaving it as a state issue. Only 25 states actually have laws for electronic waste, with California becoming the first to introduce them in 2003.

 

At Umicore, Scheers argues that, good collection will always be key.

 

“For portable electronics such as mobile phones, the vast majority stays in drawers at home,” she says. “The challenge is to motivate people to hand them in for recycling. Collection is a collective challenge.”

 

The question is whether we are happy with buying cheap goods that come with a high ecological and human cost

 

However, there is another way to reduce raw material extraction: using less stuff in the first place. In the so-called waste hierarchy of “reduce, re-use and recycle”, we too easily forget about the first two and focus on the latter.

 

In order for urban mining to ever have a chance of replacing conventional mining, “it is not simply a case of increasing recycling”, says Horne. “There needs to be progress in a lot of related areas to enable raw materials to be used more efficiently and as part of a circular economy. For example, through increasing product lifespan, changing consumer attitudes towards ownership and consumption, evolving approaches to manufacturing and retail of items, and ensuring ease of reuse.”

 

It may be schemes that superficially have nothing to do with mining such as the EU’s incoming “right to repair” which requires manufacturers to make longer-lasting appliances and supply spare parts that play a crucial part in urban mining’s future.

 

In the meantime, throw-away devices remain exactly that: thrown away. They end up in landfill or boxes in garages, cellars and attics.

 

“The prices in the market of primary materials [from primary mining] can be very cheap when mines are situated in Africa or China,” says Martinez. The question is whether we are happy with buying cheap goods that come with a high ecological and human cost, or are willing to reduce, re-use and recycle what we already have.

 

Maybe now is the perfect time to reassess our own relationship with electrical goods, e-waste, and “reduce, re-use and recycle” within the context of our own homes. There’s gold in your cupboards. In fact, there’s a veritable periodic table of elements to be found.

 

Retrieving it could be one of the most environmentally friendly actions you can do without having to leave the house.

 

[기사/사진: BBC]

 


[이 게시물은 SVT님에 의해 2020-04-21 23:02:51 [ 경제 ]에서 복사 됨]

Comment



  • 바다에 버려지는 플래스틱, 침몰 항공기 찾는데도 방해
  • ▲ 세계에서 가장 많은 인구를 갖고있는 중국은 플래스틱 쓰레기도 가장 많이 바다에 버린다. ▲ 플래스틱류 폐기물을 세계에서 가장 많이 버리는 나라 10곳, 중국이 8백8십2만톤을 매년 버림으로써 1위. 최근 실종됐거나 자바해에 가라앉은 에어아시아의 경우, 공해상에서 이 비행기의 위치를 추적하기에 좋은 조건이었고 날씨도 좋았다. 그런데, 레이더 상에 어떤 물체가 잡히는 것이었다(흰 부분).  레이더 상의 물체는 내려가 확인해 보니 플래스틱 쓰레기 더미였다. 바다밑에 가라앉아있는 쓰레기들 물고기의 뱃속에서 나온 플래스틱 조각들 자동차 밑 면에 있었을 듯한 커다랍고 날카로운 플래스틱 조각이 이리 저리 돌아다니고 있다.  수거한 플래스틱 쓰레기들 바다에 떠돌아다니는 쓰레기 해안을 뒤덮은 각종 플래스틱 …

    • SVT
    • 15-02-13
    • 5428
  • ISIS, 왜 요르단 조종사 참수 안하고 불에 태웠나?
  • ▲ 커사스베 중위가 격추돼 발견될 당시의 모습 [사진-CNN]   본지는 ISIS가 요르단 조종사 무아즈 알-커사스베를 불태워 죽이는 모습의 동영상을 인터넷 상에 배포했을 때, 그 이전의 인질들 살해 방식과는 달리 목을 베지 않고 불에 태워 살해하는 이유를 좀더 세계인들에게 -특히 ISIS를 공격하고 있는 동맹군들에게- 자신들을 공격했을 시 어떤 일이 벌어진다는 것을 더욱 잔인하고 소름끼치게 느끼도록 하기 위함일 것이라고 분석한 바 있다.   CNN에 연결된 분석자들도, 그들이 왜 살해 방법을 바꿨는지 그 마음 속은 알 수가 없지만, 좀더 잔인하게 보이도록 하기 위함일 것이라는 분석을 했따   또 다른 분석은, ISIS가 커사스베 중위를 불태워 살해하기 직전에 동맹군들이 ISIS가 사실상 수도로 삼고있는 라카시를 폭격하여 화염이 치솟는 모…

    • SVT
    • 15-02-12
    • 3642
  • 중국, 광산업 거물 리우 형제 및 동료 3명 처형
  • ▲ 2014년 4월 16일 경찰의 호위를 받으며 심판에 참석하는 리우 한이 울고 있다.   중국 국영언론은 중국 당국이 살인 및 마피아 식 운영을 해온 죄를 물어 광산업계의 거두 리우 한을 처형했다고 9일 보도했다.   리우 한(48)은 한롱그룹의 회장이기도 했으며 그의 남동생 리우 웨이 및 3명의 동료들과 더불어 처형됐다고 국영방송인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신화통신은 이들은 처형되기 전 가족들과 면회를 했다고 보도했다.   리우는 중국 관영 언론에 의해 중국의 반부정부패 수사의 덫에 걸린 바 있는 정보계 최고 관료 조용강과도 연결돼 있었다.   한롱그룹은 광산업, 부동산, 전기, 에너지 및 금융에도 손을 뻗치고 있었으며 두 곳의 호주 회사-몰리 그룹과 선댄스 자원-의 주주로 돼 있다.   리우는 남동생과 함께 20…

    • SVT
    • 15-02-11
    • 5293
  • 원세훈 유죄 판결 김상환 부장판사의 이전판례들
  •   원세훈에게 "엄단할 필요가 있다"며 징역 3년을 선고한 서울고법 김상환 부장판사는 누구인가?    김 부장판사는 사법연수원 20기 이며 49세이다. 대천출신으로 대전 보문고에 다녔고 서울대 법대에 입학했으며 사법시험에 합격해 부산지법 판사로 임용되었다. 이후 헌법재판소 파견, 서울고법 판사, 대법원 재판연구관,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 등을 거쳤다.   2013년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8부 재판장을 마치고 고등법원 부장판사로 승진, 부산고법에 근무하다가 작년 서울고법으로 올라왔다.   김 부장판사는 중앙지법에서 영장심사를 맡던 2010년 최태원 SK회장의 사촌동생인 최철원에 대해 구속 영장을 발부했다. 최철원은 SK 본사 앞에서 1인 시위를 한 유모씨를 폭행한 뒤 2000만원을 준 혐의로 기소돼 집행유예…

    • SVT
    • 15-02-11
    • 1475
  • 그리스 '나토 탈퇴', 국제 지정학적 판도에 '폭탄'
  •   알렉시스 치프라스 그리스 새 총리의 '나토 탈퇴' 기밀 계획이 국제 지정학적 판도에 큰 파장을 예기한다고 일 지오르날레 이탈리아 신문이 보도했다.   그리스에 위치한 나토 기지는 나토동맹에 있어 군사적, 전략적으로 아주 주요한 의미를 지닌다. 동시에 그리스는 지중해 지역에서 나토의 주요 군사 파트너국이다.   이탈리아 언론은 그리스 시리자당이 나토를 탈회하려는 계획에 대해 국제 지정학적 판도에 큰 파장을 예감하는 '폭탄'에 비유했다.   치프라스 총리의 기밀 계획에는 또 다른 몇 가지 '위험한 발상'이 포함된다. 아프가니스탄, 발칸 반도에서 그리스군 철수, 이스라엘과 군사협력조약 철회, 1967년 국경선에 팔레스타인 정부 설립 협력, 터키와의 일부 협정 논의 등이 그것이다.   이러한 모든 기밀 계획들은…

    • SVT
    • 15-02-10
    • 1439
  • 컬럼비아 반군단체, 평화회담에 미스 유니버스 참가 촉구
  •   2015년 미스 유니버스가 된 미스 컬럼비아 파울리나 베가가 곧 새로운 역할을 맡게될 지도 모른다 “평화의 중재자”   파울리나는 컬럼비아의 좌파단체인 FARC로부터 정부와의 평화회담에 참석해 달라는 초청장을 지난 토요일(현지시각) 받았다.   반군들은 파울리나기 과거 쿠바에서 열리는 협상에 기꺼이 참여하겠다고 말한 것을 (파울리나의)제안으로 받아들인 것이다.   FARC는 “우리는 당신이 컬럼비아 사람들 사이의 평화와 타협을 이루기 위해 당신을 바치고자 하는 갈망에 대해 관심을 갖고 읽었다”면서 “대화에 진전을 보기 위해 당신을 초청하는 시기와 같은 시각에 당신이 하바나에 올 뜻을 비친 것에 대해 경의를 표한다”고 성명서에서 말했다.   보고타 대학에서 경영학을 전공하고 있는 파울리나(22)는 …

    • SVT
    • 15-02-08
    • 2621
  • 동맹군과 요르단, ISIS 20곳 이상 난타
  •   토요일(현지시각), 동맹국들이 이라크와 시리아에 있는 ISIS 거점들을 다시 마구 폭격하기 시작했다. 폭격 대상에는 이라크의 모술 시도 포함되며 무술 시에는 反ISIS 세력들이 ISIS에게 빼앗긴 이라크에서 두 번 째로 큰 이 도시를 되찾기에 앞서 ISIS를 약화시키기 위한 전투를 고대하고 있다.   모술 시에선 전투기들이 줄지어 날아다니며 모술 시 남동부 12곳을 폭파시켰다.   ISIS는 지난 해 6월 이라크 군이 미리 도망가버린 모술 시를 휩쓸며 들어왔다. ISIS는 수니파 반군이며 모술 시를 이슬람 칼리프 국으로 접수했다. 그러나 모술 시는 두 나라가 붙잡고 있는 곳이다.   북부 이라크 자치지역을 보호하고 있는 쿠르드 군은 시리아에서 ISIS로 들어오는 공급선을 차단하기 위해 모술 시를 에워싸려는 노력을 하고 있다. 그들…

    • SVT
    • 15-02-08
    • 2345
  • <속보>ISIS 어린이가 러시아 인질 두 명 살해
  •                                쓰러진 인질들을 향해 여러차례 확인사살까지 하는 이 어린이..  "사람 죽이는 것을 배우면서 크고 싶어요"  ISIS(이라크와 시리아 속의 이슬람국가)가 또 다른 자극적인 선전을 시작했다.   ISIS는 새롭게 공개한 영상에서 10살짜리 살인 교육을 받은 어린이가 머리를 모두 깎고 무릎을 꿇은 채 앉아있는 러시아 인질 두 명 뒤에서 권총을 겨누는 장면을 보여주며 한참 동안 ‘처형’의 당위성을 말한다.   성인 ISIS 단원은 권총을 들고 러시아 인질 뒤통수를 겨냥하는 어린이 옆에서 장총을 소지한 채 함께 서 있었다. 이 ‘연설’이 끝나고 나자, 이 어린이는 인질 한명의 머리 뒤통수를 향해 …

    • SVT
    • 15-02-06
    • 7011
  • [작전명: 순교자 무아즈] 요르단, ISIS 맹폭 "우린 야만인들을 전멸시킬 것"
  •   "우리에게 테러와 두려움을 주입시키려 하지만 이것들은 사실상 겁쟁이다"    ISIS가 요르단 조종사를 불에 태워 살해하는 영상을 배포하고 이틀 후 요르단이 앙갚음을 했다. 요르단은 더욱 폭격할 것임을 약속했다.   목요일(현지시각) 전투기들은 임무를 수행하고 살해당한 무아즈 알 카사스베 중위의 고향으로 되돌아 왔다. 이 마을은 카락 행정단위에 속해있다.   무장 군인은 “이건 시작에 불과하다. 너희들은 요르단 인이 어떤 사람들이란 것을 알게될 것이다”라고 요르단 국영 TV에서 말했다.   전투기 조종사들은 ISIS의 훈련소들을 폭격했으며 무기와 탄약고도 화염에 싸이게 만들었다. “모든 목표물은 완벽하게 파괴됐으며 우리 전투기들은 안전하게 기지로 돌아왔다”고 했다.   공습 작전명은 ‘순…

    • SVT
    • 15-02-06
    • 1713
  • 대만 여객기 강으로 추락, 최소 21명 사망
  • [YOU TUBE/게시자-Amy Tono ]   지난 해 똑같은 기종의 여객기 착륙시 충돌 49명 사망한 적도 있는 기종   [최종업데이트 l 2015-02-04 l 23:40]중국 항공 트랜스아시아 여객기 ATR-72가 타이완의 수도를 이륙한지 얼마 지나지도 않아 고가도로 바로 위로 내려오면서 가로등과 부딪혀 가로등 하나를 꺾어버리고 동시에 고가도로 턱에 부딪히면서 기페가 파손됐고 곧바로 킬롱 강에 빠졌다.   이 여객기에는 58명의 승객이 탑승하고 있었으며 중국 시아멘 州 앞바다 쪽으로 가던 중이었는데 갑자기 항로를 벗어나 이상하게 날기 시작하며 이런 일이 벌어졌다.   ▲ 인양되는 기체 [사진-CNN]   현재까지 최소 21명이 사망한 것으로 알려져있으며 현장에서는 생존자들을 강에 침몰한 기체로부터 끄집어 내기 위해 필사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

    • SVT
    • 15-02-04
    • 1852
  • ISIS, 조종사 1월 3일 죽여놓고 "맞교환하자"
  •  ▲ 희생된 요르단 공군 중위 무아드 알 카세아스베(27)   무아드 알 카세아스베는 F 16 전투기 조종사였다. ISIS를 상대로 한 미국이 이끄는 60개국 이상의 연합국 중 하나인 요르단 조종사였언 무아드는 요르단의 하세인 항공 대학을 졸업했고 임무를 수행하던 중 전투기는 추락했고 무아드는 밖으로 튀어 나왔다.   ISIS는 이렇게 된 무아드를 생포하여 인질로 삼았으며, 지난 토요일 고토 겐지를 참수하기 전 무아드의 사진을 보여주면서 요르단에 있는 알 리사위와의 맞교환 이야기를 또 꺼냈었다.   ISIS가 철장속에 있는 무아드에게 불을 붙여 살해하는 것을 보여주는 영상이 오늘 올라오긴 했지만, 요르단 군 대변인은 ISIS가 거짓말이라고 확신하고 있다.                  &nbs…

    • SVT
    • 15-02-04
    • 4593
  • "취직시켜 준다" 속아서 끌려간 황선순 할머니 사망..위안부 54명 남아
  •   한국 정부 위안부문제 하나 해결 못하나!!   한국 위안부 여성 사망, 생존자 54명― 중국발 보도   공포에 평생시달리다가 사망 일본으로부터 사과 한 마디도 못들어   2015년 01월 27일 구 일본군의 위안부 피해자인 한국 여성이 26일 사망했다. 향년 89세. 한국 정부가 기록하고 있는 위안부 피해자 238명 중, 이로써 생존자는 54명이 되었다. 한국 언론의 보도를 중국 신문망이 26일 전했다.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는 위안부 피해자 황선순 할머니가 현지 시간 26일 오전 8시경 전남 병원에서 사망했다고 발표했다. 황 씨는 1926년생. 일찌기 부모를 잃고 동생과 살고 있었는데 17세 때 「부산 공장에 취직시켜 주겠다」고 한 남자의 말에 속아서 끌려갔다.   그 후, 위안부로 강제 징용돼 부산과 일본을 거쳐 태평양의 작…

    • SVT
    • 15-01-30
    • 1700
  • 여 승무원 김도희: "조현아가 내게 암캐를 의미하는 욕을 했다"
  •   승무원: "땅콩 격노 부사장, 서비스 문제로 저주하고 떠 밀었다"   최고경영자 대한항공 ‘땅콩분노’ 재판에 증언하기로   홍콩(CNN) – 그것은 마카다미아 때문만은 아니었다.   문제의 마카다미아를 제공한 승무원은 자신과 사무장이 대한항공 전 부사장이자 공개 사과한 대한항공 회장의 딸인 조 씨 앞에 무릎을 꿇었다고 증언했다.   또한 조 씨가 서비스에 화가 나서 자신을 밀치고 가슴에 태블릿을 던졌으며 암캐를 가리키는 욕설로 자신을 불렀다고 승무원 김도희씨가 금요일 법정에서 증언했다.   한국에서 제일 큰 항공사의 전 임원인 조 씨는 일등석에서 접시 대신에 봉지에 담긴 채로 마카다미아를 제공받은 것에 불만스러워 하며 국제선 항공기를 뉴욕 JFK 공항의 탑승구로 돌아가도록 지시한 혐의를 받고 있다. &n…

    • SVT
    • 15-02-03
    • 7727
  • ISIS: "겐지 고토의 목을 베었다."
  •  ▲ 참수된 겐지 고토 [사진-CNN]   ISIS가 일본인 두 명을 인질로 잡고 있다가, 유카와를 먼저 죽인 후 남은 고토 겐지의 목도 베었다. 고토 겐지의 모친이라는 여자가 울며 호소했고 아베가 비열하고 끔찍한 행위를 용서할 수 없다고 했지만, 일본이 자신의 덩치를 과대평가하면서 저질렀던 제국주의 시절의 만행은 '비열하고 끔찍한 것' 몇 배 이상이었다.   일본이 저지른 위안부 문제가 한국을 비롯하여 동남아 여러 국가에 아직도 문제로 남아있지만 일본은 이것을 부인하는 가증스러운 모습을 보이고 있으며, 과거 그들이 저질렀던 생체 실험(마루타) 및 그 나라의 모든 문화 및 정신 세계까지 말살하려던 시도는, 비열하고 끔찍한 것을 넘어 '지구상에 존재하지 말아야 할 인종'이 일본인임을 보여준 바 있다.   최근 과거 나찌의 유태…

    • SVT
    • 15-02-01
    • 4479
  • “뉴욕까지 항공료 488달러?” 비수기를 잡아라
  •   인터넷을 뒤지며 여행계획을 세우고 있던 트루디 뷰텔씨는 생각지도 못한 저렴한 가격에 해외여행을 떠날 수 있다는 사실을 발견하고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당초에 그는 미국 샌 디에고의 스프링 브레이크에서 가족들과 함께 8일 동안 시간을 보낼 계획이었다. 계획에 의하면 벨링햄 공항에서 앨래스카 항공사의 비행기를 타고 왕복하는 비행기 표값과 숙박료를 모두 합쳐 2,600달러 정도가 들 것으로 추정됐다. 벨링햄 공항에서 비행기를 타고 차를 공항에 주차할 경우 하루 요금이 6달러밖에 되지 않기 때문에 밴쿠버에서 탑승하는 것보다 훨씬 저렴했다. 그는 샌 디에고 여행도 비용이 매우 저렴하다고 생각했지만 최근에 버뮤다까지 불과 583달러에 왕복할 수 있는 에어캐나다 탑승권을 발견한 뒤에는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고 밝혔다. 뷰텔씨는 …

    • SVT
    • 15-02-01
    • 2398
  • 조코 위도도 "마약거래자에게 관용은 없다 무조건 총살이다"
  • ▲ 인도네시아 대통령 조코 위도도, 시민들에게 자전거를 타고 다가가고 있다.   취임후 100일 된 대통령, 시험받는 중이긴 하지만 여전히 국민들에게 다가 가   인도네시아 대통령 '조코 위도도'는 애칭으로 '조코위'라고도 불리우며 입지전적인 인물이기도 하다. 빈민가 슬럼에서 태어나 자라 대통령의 위치까지 오른 사람이기 때문이다.   위도도 대통령의 아버지는 목수였고, 위도도는 아버지를 따라 목수가 됐고, 인도네시아 국민들 중 많은 이들이 가구 만드는 일에 종사하듯 위도도도 가구를 만들어 수출까지도 했었다.   인도네시아의 2억 5천만 국민들은 위도도 대통령에게 많은 찬사를 보낸다. 인도네시아를 좋게 만들겠다는 확고한 신념 때문이기도 한 듯 보인다.   위도도가 대통령에 취임하고 2달 후 에어아시아가 바…

    • SVT
    • 15-01-27
    • 4158
  • ISIS, 인질 두 명 중 한 명 참수
  • ▲알 리사위가 두른 자살폭탄 ▲ 왼쪽이 고토 겐지(언론인: 생존), 오른 쪽이 참수했다는 하루나 유카와 ▲ ISIS가 목을 베었다고 말하는 하루나 유카와. 그의 친구는 시리아에서 새로운 삶을 모색하려했던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하루나 유카와는 "겉으론 멀쩡하지만 난 내적으로 보면 정진적으로 병들어있다"고 말하곤 했다고.    지난 1월 20일 두 명의 일본인을 인질로 잡고 3일 시한을 주면서 2천 억원을 요구했던 ISIS가 마감일이 지나자 일본인 한 명의 목을 베었다면서 나머지 1명에겐 기한을 정하지도 않고 돈을 요구하지는 않으면서 감옥에 들어있는 자와 맞 교환을 요구한다고 했다. 아직 살아있는 고토 겐지는 이미 참수된 하루나 유카와의 사진을 들고 있다.   ISIS, 일본인 1명 참수 주장..다른 1명은 맞교환 제의   ISIS…

    • SVT
    • 15-01-25
    • 6009
  • [모로 기는 한국] 오바마, 부유층 증세 중산층 감세 vs 박근혜 부유층 감세 중산층 증세
  •   박근혜 정권의 거꾸로 가는 징수 정책이 ‘증세는 없다’는 말과는 달리 얼마나 중산층 및 서민을 죽이고 있는지 이제 완전 가시화되고 있다. ‘돈 있는 사람에겐 세금을 더 걷고 돈 적은 사람에겐 세금을 더 많이 걷는다‘는 지극히 평범한 상식은 대한민국 정부에선 통하지 않는다. 통하지 않는 정도가 아니라 완전히 거꾸로 간다.   <경향신문>은 18일, “정부가 소득세 징수에 집중하면서 지난해부터 소득세가 법인세보다 많이 걷히고 있다. 기획재정부 자료를 보면 2008년 법인세가 소득세보다 2조8000억원 더 걷혔지만 2013년에는 소득세가 법인세보다 3조9000억원 더 징수됐다. 특히 지난해 10월까지 소득세는 전년 대비 3조9000억원이 더 걷힌 반면 법인세는 7000억원이 적게 징수돼 격차가 더 벌어질 것으로 보인다. 기재부는 경기부진을…

    • SVT
    • 15-01-19
    • 2062
  • ISIS, 3일 시한으로 일본인 인질 석방 댓가 2천 억원 요구
  •   IS반군이 일본인 인질 두 명의 몸 값으로 2억 달러(1천 억원)을 석방 조건으로 요구했다. 이 요구는 영국인의 목을 베는 몸서리쳐지는 일련의 영상과 똑같은 형식의 영상에서 보여진 것이다.   오늘 오전 온라인 상에 공개된 이 영상에는 영궁인과 미국인 인질 살해를 보여주었던 영상에서 이미 친숙해 버린 영국 런던 식 억양의 말투와 자세를 하고 입에는 마스크를 한 채 검은 옷으로 전신을 감싼 인물이 등장한다.   이 인물 앞에 주황색 점프복을 입고 뒤에 보이는 모래 언덕을 배경으로 무릎꿇고 있는 인질은 한 명은 일본 언론인이고 다른 한명은 탐험가로서 시리아에서 납치됐다.   <영어원문>   Isis demand $200m in 72 hours for Japanese hostages in new video   Richard Lloyd Parry Tokyo Updated 54 minutes ago   Islamic State mil…

    • SVT
    • 15-01-20
    • 2152
  • 쿠바서 풀려난 앨런 그로스..그의 정체는 무엇이며 오바마 왜 숨기나?
  • ▲ 앨런 그로스 [사진출처]   오바마는, 자신이 쿠바와의 관계 회복을 선언하자 쿠바가 징역선고를 받았던 앨런 그로스를 풀어준 것으로만 이야기 하고 있다. 앨런 그로스가 왜 쿠바에서 징역형을 선고받았던 것인지에 대해서는 말하지 않고 있다.   그러나, 현장을 취재했던 연합통신 기자들은, 앨런 그로스가 본인의 부인에도 불구하고(미 국제개발처 및 대안개발 주식회사를 상대로 소송까지 제기) 자신이 위험한 임무를 띄고 활동하고 있었음을 이미 알고있었다는 증거를 제시하고 있다.   미 국제개발처는 미 의회로부터 적지않은 예산을 받아 친민주주의자들을 고용해 작업을 해 오고 있었으며 앨런 그로스에겐 우리 돈으로 5억원을 주며 쿠바에 콜센터, 위선인터넷 및 전화, 그리고 발신자 위치가 추적되지 않는 모바일 칩을 갖고들어…

    • SVT
    • 15-01-22
    • 2208

밤툰 - 100% 무료웹툰
카지노블랙잭 STC555.COM
카지노사이트 라이브카지노 STC555.COM
F1카지노 영종도파라다이스 STC555.COM
맥스카지노 STC555.COM
ag슬롯카지노 STC555.COM
강원랜드숙박 STC555.COM
빠칭GO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실시간강원랜드 STC555.COM
엠카지노 라스베가스슬롯머신 STC555.COM
에비앙카지노 카지노예약 STC555.COM
강원랜드슬롯머신 STC555.COM
내국인카지노 STC555.COM
경마경주결과 STC555.COM
카지노주소 카지노사이트주소 STC555.COM
마카오친구들 STC555.COM
슬롯머신잭팟 STC555.COM
트럼프카지노 33카지노 STC555.COM
스타카지노주소 STC555.COM
F1카지노 카지노슬롯머신 STC555.COM
보스카지노 STC555.COM
다파벳가입 STC555.COM
슈퍼카지노 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인터넷카지노추천 STC555.COM
대박카지노 카지노가입머니 STC555.COM
블랙잭규칙 STC555.COM
강원랜드홀덤 STC555.COM
강원랜드카지노 STC555.COM
엠카지노 정선카지노슬롯머신 STC555.COM
로얄드림카지노 STC555.COM
카지노술집 STC555.COM
강원랜드출입 STC555.COM
코리아레이스경마 STC555.COM
텍사스카지노 STC555.COM
카지노추천 STC555.COM
부산경마결과 STC555.COM
삼삼카지노주소 STC555.COM
슈퍼카지노주소 STC555.COM
대박카지노주소 스타카지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싸이트 STC555.COM
로얄카지노주소 STC555.COM
태양성카지노 STC555.COM
트럼프카지노 STC555.COM
개츠비카지노주소 엠카지노 STC555.COM
개츠비카지노 F1카지노 STC555.COM
개츠비카지노 F1카지노 STC555.COM
대박카지노 카지노가입머니 STC555.COM
홍대카지노바 STC555.COM
COD카지노 STC555.COM
태양성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에프원카지노 트럼프카지노 STC555.COM
카지노사이트주소 w카지노 STC555.COM
에그벳 STC555.COM
에프원카지노 슈퍼카지노 STC555.COM
에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에프원카지노 슈퍼카지노 STC555.COM
빠칭GO STC555.COM
M카지노 STC555.COM
마이크로게이밍 STC555.COM
개츠비카지노 F1카지노 STC555.COM
경마경주결과 STC555.COM
제주카지노호텔 STC555.COM
더킹카지노 STC555.COM

[ 시사 View 社說 ]

韓 비롯 여러 나라,… 입력 2020.7.3. [시사뷰타임즈] 하루 이틀, 한 두 해를 우려하고 걱정해 온 것... 더보기

[ 대한민국의 성지 ]

매괴 성모 순례지 - 성모님께 봉헌된 어머니 성당 sisaview DB /루르드의 성모 재현 동굴 사진=감곡성당임 가밀로 신부가 성모님께 기도하여 마... 더보기

[ 지옥의 호주 화재 ]

시드니: 30년 만의 가장 심한 폭우, 몇 개월 된 화재 일부 진압 호주, 시드니 코비티의 네피안 강 교량 아래 물에 잠긴 자동차가 보인다. 입력 2020.2.11.CNN 20... 더보기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

4일, 韓 감염 13,030(+63) 사망 283 회복 11,811 입력 2020.7.4. [시사뷰타임즈] 어제 12,967이었던 한국 감염자는 또 63명이나 대거 확진 판정을... 더보기

[세월호, 잊지 않겠다 ]

[온전한 형태의 유골 발견] 동물이 사람옷과 구명조끼 착용하나! 22일 오전 전남 목포신항 세월호 거치장소에서 선체수색 관계자들이 작업을 하고 있다. / ... 더보기

[주요 해외뉴스]

"세기의 강도" 사건이 2020 올해의 DNA 히트로 선정 DNA 검사를 통해 현금 보관 시설에서 거액을 강탈한 악명 높은 브라질 갱들의 신원을 파악 ... 더보기

[T·H·A·A·D ]

사드 4기 배치완료: 스톨텐베르그 “北 세계적 위협, 세계적 대응 필요” 2017.9.7. 사드(높은고도최종단계처리) 미사일 요격체제가 성주군에 도착한 모습 © Lee Jong-hye... 더보기

[미국 대선, 트럼프 행정부]

123만 감염: 트럼프, “백악관 COVID-19 책무단, 단계적으로 축소할 것” 트럼프 “마잌 펜스 부통령과 책무팀은 아주 일을 잘 했다.” 입력 2020.5.6.BBC 원문 17분 전 [... 더보기

★ 죽어가는 4대강

환경단체 40곳 감사원에 ‘4대강 사업’ 공익감사 청구...왜 중요한가? 그 아름답던 금강이 넓은 호수가 돼 썩은 물이 고여있다. 2014.7.30 © SISAVIEW 입력 2017.5.24. [시... 더보기

전두환의 숨은재산 찾기

전두환 소장 미술품,,,진품일 경우 수백억원 대 검찰이 확보한 전 전 대통령 측 미술품 6백여 점은 대부분 장남 재국 씨의 수집품이라고 한... 더보기

[원융선사의 황제철학관]

[금주의운세] 6.29 ~ 7.5 쥐띠24년생 나보다는남을 우선 생각하라36년생 나 말고는 절대로 믿지마라48년생 나중에 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