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캐나다 토착 공동체들, 英 여왕 상대로 사과-배상 모색


영국 여왕 일리저버스 2세 © Global Look Press / Keystone Press Agency

 

 

입력 2022.5.17.

RT 원문 2022.5.17.

 

 

토착민 대표들은 일리저버스 (엘리자베스) II가 영국 국교회가 캐나다의 악명 높은 기숙학교 제도에서 한 짓에 대해 사과하고 배상금을 내야할 것이라고 말한다

 

 

[시사뷰타임즈캐나다의 토착민 대표들 및 기숙학교 제도 생존자들은 여왕의 아들이자 왕위 상속자인 찰스 왕자와 그의 아내 카밀라가 캐나다에 오기로 돼 있는 이번 주말에 영국 여왕 일리저버스 2세에게 공식적인 사과 및 배상금 문제를 제기할 계획이다.

 

논란 많은 이 기숙학교 체제 -공식적으로 문화적 집단학살” 과 연계돼 있는에서토착 어린이들 150.000명 이상이 어린이들 가족으로부터 제거되어 강제로 1990년대 말까지 캐나다 전역에서 교회가 운영하는 국립학교에 다니게 했다.

 

캐나다 북서부 메티스’ 사람들의 대표기구인 캐나다 메티스 위원회 회장인 캐씨디 케이런 (은 리도 시청에서의 회의 중찰스 왕자와 아내인 콘월 공작부인 카밀라를 만나는 동안 이 문제를 끄집어 낼 것이라고 했다.

 

케이런은 우린 우리의 공동체들 내에서 기초적으로 인간에 필요한 필수품들이 필요하며 이것은 식민지화에서 비롯된 것이다이것은 또한 동화작업에서 비롯된 것이며 우리들이 앞으로 나아가도록 우리를 도움에 있어서 어느 정도의 재정적 배상금이 절대적으로 도움이 된다.” 고 했다.

 

캐나다 판 알커트레츠커트래즈’ -예전에 교도소가 있었던샌프랜시스코 연안의 작은 섬라는 낙인이 찍혀있는 악명높은 기숙학교가 있었던 섬에서 누구의 무덤인지 표시되지도 않은 채 있는 무덤 160기 이상이 발견됐다

 

토착 공동체들은 제위 -제국주의 시절의 왕위가 많은 캐나다 원주민들 (First Nation과 체결했었던 -여러 자원을 공유한다고 맹세한 것 포함여러 조약들을 위반한 것이라고 믿는다캐나다 북서부 연방 직할지에 있는 이누빜 마을에 있던 그롤리어 기숙학교에 다녔던 폴 앤드류는 여왕도 조약을 체결한 요원들 중 한 명이었으므로 합의문에 따라 살 의무가 있다.” 고 했다.

 

캐나다 북서부 연방 직할지에 있는 투틸라 공동체의 예전 족장인 앤드류는 사고란 건 그럴싸한 것이겠지만현재 필요로 하는 행위 유형들을 우리가 보는 것이 훨씬 더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고 했고여왕은 캐나다 북서부 연방 직할지에서 더 이상의 땅이 빼앗기지 않고 그들의 권리를 존중 받도록 확싷히 해놓아야만 한다.“ 고 덧붙이면서, "우린 새로운 관계를 요구하고 있는 중이며... 공은 저들의 법정에 있다.” 고 했다.

 

캐나다의 진실-화해 위원회는 기숙학교들에 대한 2015 보고서에서 이 제도 하에서 죽은 어린이들 4,100명 이상에 대한 이름 및 정보를 밝혀냈다하지만정확한 수치는 알려지지 않은 채 남아있다.

 

공식적으로 여왕이 이끄는 영국 국교회는 1820-1969 사이에 기숙학교 36곳 -이 수치는 로먼 (로마천주교회가 운영했던 학교 수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것을 운영했었다영국 국교회는 또한 같은 기간 동안 인디언 주간 학교 150곳 이상을 운영하기도 했었다.

 

예전에 누나부트 및 기숙학교 생조자들의 위원회원이기도 했던 피이타 이믹은 찰스와 카밀라가 사과를 하고 또한 자신들이 여왕과의 동행길에서 뭘 알게됐는지를 공유했으면 한다고 했다그는 바로 우리들의 토착민 존재를 잃어버리게 한 것에 대해 진지하게 사과도 해야 한다.” 고 하면서, “사과는 아주 좋은 것이 될 것이며또한 영국 성공회교도은 물론이고 영국 왕족사람들과 우리들 사이를 치유하고 화해하기 위한 것이 될 것” 이라고 덧붙였다.

 

캐나다는 토착 어린이들에게 역사적 배상” 을 약속했다

 

이믹은 영국 국교회 사람들은 문화의 손실언어 손실전통적 영성의 손실 등의 측면에서 로먼 천주교회 사람들과 거의 똑같은 짓을 했다.” 고 덧붙이면서영국 국교회를 거명했다.




관련기사

 


찰스와 카밀라는 화요일 3일 여정으로 캐나다에 도착하게 돼 있다아 여정에는언론에 따르면기숙학교에서 죽은 토착 어린이들을 추모하여 조성된 심장 정원’ 에서 엄숙한 반성과 기도의 순간‘ 이 포함될 것이라고 한다이 방문에는 또한 이누크티툿에서의 기도미크막 음악, ’불의 의식‘ -땅에 얕은 구덩이를 판 뒤 모닥불 식으로 불을 피우고 불 주위에 둘러 서서 안 좋은 것들을 불을 통해 보내버리려는 미신적 의식을 북돋기 뿐만이 아니라 토착 공동체에 가보기 등도 포함될 것이다.

 

캐나다는 아직도 지난해 다양한 엣 기숙학교들 터에서 무명으로 발견된 무덤 수백기로 휘청거리고 있다이러한 사실에 대한 폭로가 오타와 (캐나다 수도로 하여금 202112월 생존자들에 대한 역사적 배상” 을 하도록 촉발시켰다.

 

후랜시스 교황도 캐나다의 지난 4월 그가 캐나다 토착민 대표들을 만났을 때 토착민 공동체 단체들에게 사과했다교황은 열등감을 서서히 스며들게 하고그들의 문화적 정체성을 강탈하고그들의 뿌리를 단절시키기로 작정했다는 것 그리고 그에 수반되는 모든 사회적 및 개인적 영향 등을 생각한다는 것은 소름끼치는 일인바세대 간 정신적 외상이 되어 버린 해결되지 않은 정신적 외상들이다.” 라고 했다.

 

천주 교회는 캐나다 기숙학교 희생자들 변호사들 및 비용에 수백만 달러를 지출했음을 언론이 제시한 법정 서류가 보여준다

 

캔터베리 대주교 쟈스틴 웰비는 같은 달 나중에 교황의 본을 따르면서 교회가 여러분들의 영성을 하찮게 만들었고여러분들의 문화와 전통 그리고 뭣보다도 여러분들의 모든 언어들을 폄하하고 저해한 것에 대해 죄송스럽다.” 고 당시에 말했다.

 

그래도제국주의 왕위로부터 사과를 받아내는 것이 옳은 일이라는 것에 모두가 다 동의하는 것은 아니다진실-화해 위원회의 前 회장이었던 머레이 신클레어는 그런 모든 것을 더 악화시킬 수 있을 뿐이다.” 라고 여긴다.

 

어린이였을 때 기숙학교로 보내진 토착인 수천명이 겪은 것에 대한 조사를 이끌었던 신클에어는 그건 우리가 현재 가고 있는 방식 및 우리가 맺고 있는 관계 등을 바꾸기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에 대해 우리가 할 필요가 있는 매우 중요한 대화의 가치를 떨어뜨리고 우리의 시선을 다른데로 돌리는 게 될 뿐일 것이다.” 라고 했다.

 

[시사뷰] 이 마지막 문단은고통을 가하고 사삼을 수도 없이 죽인 자들이 소위 제국주의 시절에 왕위에 있었다고 그 욍위의 사과를 받아내는 것에 대해 자신들의 알량한 자존심을 지키기 위해 말하는 본질을 잃은 말인 바우리가 왜 일본에 영원히 분노하고 있는지를 생각해 보면 자명하고식민 제국주의 시절의 왕위에 있었건 제일 밑자락에 있었건그들이 저지른 죄과는 낱낱이 파헤쳐 땅에 엎드린채 모든 것을 적나라하게 스스로 밝히면서 사과도 하고 당연히 그에 따른 배상도 해아 한다그 외의 말들은 제아무리 멋있게 말을 한다해도 다 불필요하며 시간을 낭비하게 만드는 것일 뿐이다.




17 May, 2022 10:23

HomeWorld News

 

Canada’s indigenous communities seek reparations from Elizabeth II

 

Elizabeth II should apologize and pay reparations for the Anglican Church’s role in Canada’s infamous residential school system, indigenous leaders say

 

FILE PHOTO: British Queen Elizabeth II. © Global Look Press / Keystone Press Agency

 

Canadian indigenous leaders and survivors of the residential school system plan to raise the issue of a formal apology and reparations from Britain’s Queen Elizabeth II later this week as her son and heir to the throne, Prince Charles, and his wife Camilla are to visit Canada.

 

Under the controversial school system, which has been officially likened to “cultural genocide,” more than 150,000 indigenous children were removed from their families and forced to attend church-run state schools across Canada until the late 1990s.

 

Cassidy Caron, the president of Canada’s Metis Council, the representative body of the Metis people of northwestern Canada, has said she would bring up the issue during her meeting with Prince Charles and Camilla, the Duchess of Cornwall, during a meeting at Rideau Hall.

 

"We need basic human necessities in our communities and it stems from colonization. It stems from assimilation and some financial reparations are absolutely helpful in helping us move forward,” Caron said.

 

Over 160 unmarked graves found on island where infamous residential school branded ‘Canada’s Alcatraz’ stood – indigenous group

 

The indigenous communities believe the Crown violated treaties it had signed with many of the First Nations that included vows to share resources. “The Queen is also a treaty member and she has an obligation to live up to the agreement," said Paul Andrew, who attended the residential school Grollier Hall in the town of Inuvik in the Northwest Territories.

 

"An apology would be good, but I think it is much more important that we see the kind of action that is needed," Andrew, who is the former chief of the Tulita community in the Northwest Territories, said, adding that the Queen should make sure that no more land is taken from the First Nations and their rights are respected. "We're demanding a new relationship … The ball is in their court,” Andrew said.

 

In its 2015 report on residential schools, Canada’s Truth and Reconciliation Commission identified the names of or information about more than 4,100 children who died in the system. However, the exact number remains unknown.

 

The Anglican Church, which is formally headed by the Queen, ran 36 residential schools – a number second to that of the schools operated by the Roman Catholic Church – between 1820 and 1969. It also ran over 150 Indian day schools during that period.

 

Piita Irniq, a former commissioner of Nunavut and a residential school survivor as well, said he would like Charles and Camilla to offer an apology and also to share what they learn from their trip with the Queen. "They should also apologize sincerely for the loss of our very Indigenous being," he has said, adding that it “would be a really good thing to do, also for healing and reconciliation between Anglicans, as well as the Royal people."

 

Canada pledges ‘historic reparations’ to indigenous children

 

“They've done almost the same thing as the Roman Catholic Church in terms of loss of culture, loss of language, loss of traditional spirituality,” Irniq added, referring to the Anglican Church.

 

Charles and Camilla are to arrive to Canada for a three-day tour on Tuesday. The trip will involve a “solemn moment of reflection and prayer” at a Heart Garden planted in the memory of indigenous children who died at residential schools, according to the media. The visit will also include a prayer in Inuktitut, Mi’kmaq music, a feeding the fire ceremony, as well as visits to indigenous communities.

 

Canada is still reeling from last year’s discoveries of hundreds of unmarked graves at various former residential school sites. This revelation has prompted Ottawa to pledge “historic reparations” to the survivors in December 2021.

 

Pope Francis also apologized to the Canada’s First Nations communities in April when he met Canadian indigenous delegations. “It is chilling to think of determined efforts to instill a sense of inferiority, to rob people of their cultural identity, to sever their roots, and to consider all the personal and social effects that this continues to entail: unresolved traumas that have become intergenerational traumas,” he said.

 

Catholic church spent millions meant for Canada residential school victims on lawyers & expenses – court documents seen by media

 

The Archbishop of Canterbury Justin Welby followed his lead later the same month. "I am sorry that the church belittled your spirituality, denigrated and undermined your culture and tradition, and above all your language," he said at that time.

 

Not everyone agrees that exacting an apology from the Crown is the right thing to do, though. Murray Sinclair, former chair of the Truth and Reconciliation Commission, believes it could only make it all the worse.

 

"It will just detract from and distract us from the very important conversation we need to have about what can we do to change the way that we are, the relationships that we have,” said the former chair, who headed the effort to investigate the experiences of thousands of indigenous people who had been sent to residential schools as children.

 

[기사/사진: RT]



Comment



  • 체르노빌 그림자 속에 숨겨져 있는 소련의 비밀 레이더
  •  [BBC 제공 영상으로 어마어마한 레이더 규모 보고 듣기]입력 2020.3.12.BBC 원문 2020.3.10.   [시사뷰타임즈] 체르노빌 핵 발전소에서 몇 km 거리에 있는 한 오지의 숲 속에, 엄청나게 거대한 두가-2 레이더 탑이 소비엣 연방(소련)의 부실 관리의 유물로 서있다.   영상: 아드리안 하트릭과 도미니카 오진스카   -영상에서-   세르게이 바바코프(체르노빌 박물관 역사가): “난 소비엣 사람들이 이 안테나가 강력한 전기 파동으로 적군을 패톼시켜 줄 것이라고 하는 말을 들어왔다. 그렇다. 난 그런 이야기들을 많이 읽고 또 들어왔다.”   “모두 소문들이었다. 여러분들은 하고 싶은 만큼 얼마든지 추측할 수 있다. 난 내가 첫 번 째 마주쳤던 당시를 잘 기억하고 있다. 겨울이었고 눈이 내리고 있었다.”   “그런데, 저 멀리 지평선…

    • SVT
    • 20-03-12
    • 1105
  • 고대 바이킹의 ‘룬 문자’ 기념비: 현대의 기후 위기 두려움 이미 언급
  • CREDIT: BBC[BBC 제공 영상으로 바이킹 기념비 모두 보기] 입력 2020.3.12.BBC 원문 2020.3.10.   [시사뷰타임즈]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룬 문자 기념비’인 Rök 돌 기념비는 9세기에 스위든(스웨덴)에서 세워진 것이었으며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룬 문자가 음각돼 있는 바: 이 글의 진정한 의미는 여전히 거의 수수께끼로 남아있다.   하지만, 최근의 연구 결과 이 돌의 비문들을 새롭게 번역하며 판독했다. 연구원들 중의 한 명은 바이킹들의 두려움에 대하 암시하는 것은 오늘날의 우리들도 인정할 만한 것이라고 여겨지는 바: 그들이 생각하는 기후 위기가 그것이다. 그런데 Rök 라고 불리는 1,200년 된 룬 문자 비석 수수께끼는 바이킹 시절의 기후 변화에 대한 두려움을 암시하는 것이었다.   영상: 매디 새비즈와 르노 데리어   -영상에서- &n…

    • SVT
    • 20-03-13
    • 601
  • 평생 1번도 보기 힘든 영국 은행의 금괴 40만개
  • 사진: BBC 방영 영상 중에서[BBC 제공 영상으로 보기] 입력 2020.2.20.BBC 원문 2020.2.19   [시사뷰타임즈] 영국 은행 금고에는 1,940억 파운드 상당의 금괴들이 있다. 이 모든 금괴를 하나하나 쌓아놓는다면, 이펠(에펠)탑 46개의 높이와 똑같다. 이 금괴들은 그 누구에게도 거의 촬영이 허용되지 않지만, BBC의 후랭크 가드너가 이 금괴를 접할 기회를 모처럼 갖게 됐다.   영상과 편집: 제임스 위그놀과 에리카 브라운   -영상에서-   자막 안내: 영국 은행에 금괴가 얼마나 많을지 궁금해 해 본 적이 있는가? BBC가 이 금고에 접해 볼 진귀한 기회를 얻었는데, 보안이 너무도 철저한 곳이어서 우린 우리가 본 것들 중 대부분은 촬영할 수도 없었다.   후랭크 가드너: (금고 속으로 안내를 해주는 여 직원에게) “통계치를 보면, 만일 이것을 훔…

    • SVT
    • 20-02-20
    • 810
  • 코로나바이러스, 역사상 최악 질병들과 비교...어느게 더 치명적인가?
  • 1918년 스페인 유행성 독감이 창궐하는 동안 미국 시애틀 경찰의 모습 © Wikimedia Commons   입력 2020.2.11.RT 원문 2020.2.3   [시사뷰타임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감염율 및 치사율이 증가하고 있기에, 모든 곳에 있는 사람들이 더더욱 이 위협에 대해 걱정이 되고 있지만, 과거 전세계 전염병과 단순히 비교해서 볼 때 얼마나 안 좋은 것일까?   고도로 서로 연결돼 있고 지구촌화 돼있는 세계에서, 인류는 질병의 발발에 더더욱 취약하다. 최근 몇 십년 동안 많은 전염성 질병들이 창궐하여 소용돌이 치면섯 그 여파로 파괴의 흔적을 남기는 것을 보아 왔다.   돼지 독감이 2009년 인간 사회를 가로 질러 가면서 20만 명 이상의 목숨을 앗아갔다. 아프리카 서부의 에볼리 바이러스 관련 질병은 11,000명 이상을 죽였고, 사스 및 조류 독감 그리고 광…

    • SVT
    • 20-02-11
    • 641
  • 그린랜드 물썰매라니! 학자들, 빙하 밑의 또 다른 위협 요인 발견
  •     입력 2020.2.4.CNN 원문 2020.2.4.   [시사뷰타임즈] 학자들은 높아진 기온이 그린랜드의 얼음판 표면을 계속 녹이고 있다는 사실을 오래 전부터 알고 있었다.   그러나 새로운 연구 결과를 보면, 얼음판을 밑에서 공격하기 시작한 또 다른 위협거리가 있다는 것을 발견했다고 한다. 광대한 크기의 얼음판 밑에서 이동하는 따스해진 바닷물이 빙하를 더욱 급속히 녹게 만들고 있다는 것이다.   그린랜드 북부의 ‘79° 북부 빙하라고도 알려진, 빙하명 ‘Nioghalvfjerdsfjorden’의 많은 빙설(氷舌; 얼음의 혓바닥)들 중 하나를 연구한 연구원들은 발견 내용을 자연지구과학 저녈에 실었다.   길이가 80klm인 빙설의 또 다른 모습에는 녹은 해빙수가 급류 시냇물이 되어 해양을 향해 흘러가는 모습을 보여 준다.   빙설이란, 육지에 있…

    • SVT
    • 20-02-04
    • 607
  • [BBC] 日 다양한 로밧··· 세계가 배울 수 있는 것은?
  • 이 경찰 로밧은 다른 공간에서 인간 경찰관들의 눈과 귀 노릇을 한다. 한국 및 중국 같은 나라들이 이 기술에 관심을 표명한 바 있다. (Credit: Bryan Lufkin)   입력 2020.2.6.BBC 원문 2020.2.6.   인구가 고령화되면서 노동력이 줄어들게 되자, 일본은 양로원, 사무실 및 학교 등에서 사용할 로밧(로봇)들을 출시하고 있는 중이다. 똑같은 문제에 직면해 있는 나라들에게 이러한 상황이 가르쳐 줄 수 있는 건 뭘까?   [시사뷰타임즈] 바뀌고 있는 일본: 급속히 고령화 돼가는 사회, 기록을 경신하는 해외 방문객들의 유입, 그리고 이제까지보다 훨씬 더 많은 로밧들.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이 나라 젊은이들이 참여한다. BBC의 새로운 연재물 젠 J가 이 나라 차세대가 일본의 미래를 어떻게 바꾸어 가는지 여러분이 그 속도에 발을 맞출 수 있게 해줄 것이다…

    • SVT
    • 20-02-06
    • 434
  • [영상] 멕시코, 화산 폭발 몇 초 후 UFO 출몰
  • © Twitter / Webcams Mexico   [RT에 게재된 동영상으로 보기]입력 2020.1.30.RT 원문 2020.1.29   [시사뷰타임즈] 멕시코의 대단히 활동적인 포포카테페티 화산이 월요일 저녁에 폭발하기 시작했다. 그런데 수수께끼 같은 것은, 화산이 폭발된 직후 바로 인근 상공에 빠르게 움직이는 빛이 인터넷 상의 관심을 촉발시켰다.   월요일 저녁, 정부가 운영하는 웹캠이 포포카테페티 화산 모습을 전하자 독수리 눈의 누리꾼들이 화산 폭발에 이어 화산재가 분출한 직후 하늘에 UFO로 보이는 것이 있음을 발견했다.   자연스럽게, 인터넷은 외계인 방문객들에 대한 추측들이 만연했지만, 일부는 있을 가능성이 없는 이야리라며 받아넘겼고, 다른 사람들은 진실은 하늘에 있는 것이라고 간단히 생각하고 싶어했다.   한 사용자는 사람들이 그들의 휴대전화…

    • SVT
    • 20-01-30
    • 509
  • [몰랐던 사실!] 이집트 미라들은 각각 초상화를 그려 얼굴에 덮어 놓았었다
  • 이집트 미라 주인공의 초상화들. 어떤 초상화들은 현세의 부인, 청년들의 모습이라고 해도 믿을 정도다 [CNN 제공 더 많은 초상화보기]본문 내용으로 들어가기에 앞서:   우리가 ‘상식적으로’ 알고 있는 사실은, 고대 이집트인들이 사후세계를 믿고 있었고 그렇기에 영혼불멸사상에 따라 사람이 죽으면 그 시신을 묻음으로써 끝내는게 아니라 시신을 미라로 만들면 그 시신에 계속 영혼이 깃들어 있어서 그 미라가 고인의 내세에 중요하다고 믿었다.   미라에는 이렇게 의도적으로 만든 것도 있고 -김일성과 김정일을 미라로 만든 것도 그 한 예- 자연적으로 환경이 산소가 공급되지 않아 미라화 되는 경우가 있다.(알프스 산맥의 빙하에서 발견된 '외치'(Oetzi), 그리고 차고 건조한 바람이 부는 안데스 산맥에서 잉카시대에 산에 제물로 바쳐…

    • SVT
    • 20-01-12
    • 594
  • 트럼프가 파괴하겠다고 위협하여 비난 받는 이란 최고 문화 유산들
  • 위에서부터 밑으로 차례로;-고대 펄셔(페르시아) 아카에메니드 제국의 수도였던 펄세폴리스에는 기원전 6세기에 만들어진 가장 오래된 유적이 있다.Image copyrightALAMY -이스파한 시의 나크쉬에 자한 광장은 17세기 초에 지어진 것으로 세계에서 가장 큰 도시 광장들 중의 하나다. Image copyrightGETTY IMAGES -티어런(테헤란)의 골레스탄 궁전은 이란을 1785에서 1925까지 통치했던 카자르 왕조가 주거하고 왕위에 있었던 곳이다.Image copyrightGETTY IMAGES  입력 2020.1.7.BBC 원문 4시간 전   [시사뷰타임즈] 이란은 유네스코 세계 유산 목록에 올라있는 24개 문화 유적지의 보금자리이다. 이 문화유산들은 유엔의 이 기구가 문화적, 역사적 또는 과학적 중요성을 이유로 보존될 필요가 있다고 여기는 역사적 건조물들이다.   이러한 문화유…

    • SVT
    • 20-01-07
    • 380
  • 新 증거: 금성에 활화산 있다는 사실 밝히다
  • 이 모습은 금성의 임드르 레지오 지역에 있는 화산 정상 이둔 몬스(위도는 남쪽으로 46도, 경도로는 214.5도 동쪽에 있는)를 보여준다. 전체적으로 색이 입혀져 있는 것은 유럽우주국의 금성특급우주선에 타고 가시적적외선온도모습분광계(VIRTIS)로 수집한 표면밝기자료에 따른 열 유형을 보여준다. Image credit: NASA/ESA   입력 2020.1.4.SciTechDaily 원문 2020.1.3.   [시사뷰타임즈] 우주연구협회(USRA) 대학교가 새롭게 주도하여 과학 진전 지에 오늘(2020.1.3.) 실린 내용은 금성표면을 흐르는 용암이 겨우 몇 년 밖에 안된 것일 수 있으며, 오늘날 금성에도 활동하고 있는 화산이 있을 수 있다는 사실을 보여주는데, 지구 말고 우리 태양계에서 유일한 행성에서 최근 폭발이 있었던 것이 된다.   연구결과에 대한 수석집필자이자 달과 행성연구소(LPI)에 있는 …

    • SVT
    • 20-01-04
    • 317
  •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것으로 알려진 숲 화석 발견
  • [CNN 제공 다양한 사진 더 보기]뉴욕 주 북부 채석장,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것으로 알려진 숲 화석 발견   입력 2019.12.21.CNN 원문 2019.12.20.   [시사뷰타임즈] ‘현재의 생물학’에 발간된 새로운 연구 결과에 따르면, 3억8천5백만년 전의 것으로 거슬러 올라가는 것이라는 증거가 있는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숲이 뉴욕 주 북부 버려진 채석장에서 발견됐다고 한다.   화석화된 뿌리들 -고대 경치의 발자취인- 잎이 있는 나무의 것이며 우리가 오늘날 보는 것과 유사하다고 연구 결과에선 말한다.   이러한 결정은 뉴욕 주의 주도인 올버니에서 남쪽으로 40마일 거리에 있는 케이로에서 한 것이다. 앞서 학자들은 뉴욕 주 길보어의 화석화된 숲이 가장 오래된 것이라고 생각했었지만, 케이로의 것이 이 보다 2~3백 만년 앞선 것이며 극적으로 다…

    • SVT
    • 19-12-21
    • 404
  • 예수의 모습?: 여전한 ‘토리노의 수의(壽衣)’ 관련 수수께끼
  • 진짜인가 가짜인가: 과학적 실험에서 중세의 것이라고 주장을 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토리노 수의의 진품에 대한 논란으로까지 계속 번지고 있다. [CNN 제공, 관련된 모든 사진 보기]입력 20119.12.12CNN 원문 2019.12.12.   [시사뷰타임즈] 24살이었을 당시, 에마누엘라 마리넬리는 로움(로마)의 배티컨(바티칸) 근처를 걸어가다가 수녀들이 운영하는 가게 유리창에 “예수의 아름다운 얼굴”을 기념품에 인쇄하여 걸어놓은 것을 얼핏 보게 됐다.   마리넬리는 그 모습은 팔기 위해 내놓은 다른 품목들 -교황이 얼굴을 넣은 재떨이 및 십자가 위의 예수의 모습을 플래스틱으로 만들어 놓고 어떤 것은 눈을 뜨고 있고 어떤 것을 눈을 감고 있는 것 등등의 저질 진열품들- 중에 가장 눈에 띄었다.   “그 예수의 모습은 눈을 감고 있는 흑백 인화물이…

    • SVT
    • 19-12-12
    • 515
  • 과학자들, 너무 거대하여 존재할 수 없을 듯한 ‘괴물 블랙홀’ 발견
  • 입력 2019.11.30.CNN 원문 2019.12.29.   [시사뷰타임즈] 과학자들은 “너무 질량이 커서, 이론 상, 존재할 수 없을 것 같은 되물 블랙홀”을 발견했다.   이것은 별들의 블랙홀로서 별들이 죽고, 붕괴되고 그리고 폭발한 후에 형성되는 종류의 블랙홀이다. 연구원들은 예전에는 블랙홀 크기의 한계는 우리 지구의 태양 질량의 20배를 넘지 않는다고 여겼는데, 이유는 이 별들이 죽으면, 이 블랙홀 질량의 대부분을, 폭발로 인한 항성풍(恒星風)이 여러 불질과 기체를 휩쓸어 가면서, 잃게 되기 때문이라고 했다.   이 설은 현재 새로 발견된 블랙홀 LB-1 때문에 뒤집어 졌다. 15,000 광년 거리에 위치해있는 이 블랙홀은, 중국과학원이 발간한 내용에 따르면, 우리 지구 질량의 70배라고 한다.   이러한 발견 내용을 중국인 연구원들이 수요일 ‘자연; 저…

    • SVT
    • 19-11-30
    • 656
  • 쓰레기 해법: 세계 여러 도시들, 쓰레기에서 에너지 창출 기술 사용
  • 놀웨이(노르웨이) 오슬로 분류 공장에서 쓰레기들을 눈으로 볼 수 있는 상태로 분리되고 있다.   입력 2019.11.28.CNN 원문 2019.11.27.   [시사뷰타임즈] 세계는 어마어마한 폐기물 문제를 안고 있다. 세계은행(WB)에 따르면, 매년 전 세계적 지자체 도시에서 고체 폐기물 20억 톤이 나온다고 하는데, 이는 매일 기자의 대 피러멧(피라미드) 무게와 같은 쓰레기가 매일 생성된다는 얘기다.   도시 인구가 지속적으로 늘어감에 따라, 일부 도시들은 이 문제 해결을 위해 몸부림치고 있다. 많은 도시들이 가성비가 좋은 해법으로써 폐기물을 치워버리기 위해 새로운 기술쪽으로 눈을 돌리고 있다.   합동시장연구에 따르면, 그 결과, 세계 쓰레기 운영 분야가 호황을 누리고 있으며, 2017년 3,310억 달러 규모에서 2025년에는 5,300억 달러 규모가 될 것으로…

    • SVT
    • 19-11-28
    • 375
  • 9세 천재 소년, 대학 전기공학부 졸업 임박
  •   [동영상으로 보기'입력 2019.11.17.CNN 원문 2019.11.15.   [시사뷰타임즈] 벨점(벨기에)의 한 신동이 9살이라는 어린 나이에 학사학위를 취득하게 됐다.   로렌트 사이먼수는 아인트호벤 기술대학(TUE)에서 전기공학을 공부하고 있는데, 평균적으로 졸업하는 연령의 학생들에게도 힘든 과정이다.   학교 교직원이 “완전 특출”이라고 묘사하는 로렌트는 다음달인 12월이면 학위 취득 과정을 마무리하게 된다.   로렌트는 졸업 후, 전기공학 박사과정 공부에 착수할 계획을 갖고 있으며 동시에 의학 학사학위 과정도 공부할 것이라고 그의 아버지가 CNN에 말했다.   로렌트의 부모, 리이아와 알렉산더 사이먼스는 로렌트의 조부모님들께서 로렌트에게 타고난 재능이 있다는 말을 했을 때, 과장하는 것이라고 생각을 했었는데, 로렌…

    • SVT
    • 19-11-17
    • 479
  • 회피 춤: 해왕성의 달 나이앗, 다른 달과 충돌 피하려 교묘히 갈짓자 공전
  • © NASA/NASA 젯 추진 연구소/YouTube[동영상으로 보기]입력 2019.11.16.RT 원문 2019.11.16.   [시사뷰타임즈] NASA의 새로운 연구는 해왕성의 달인 나이앗이 이 얼음 행성의 또 다른 달인 탈라싸와 행성 가까이에서 같이 궤도를 돌 때 탈라싸를 들이받는 것을 피하기 위해 매끄러운 무용수의 동작처럼 움직이는 것을 보여 준다14개로 확인된 해왕성의 달들 중에서 탈라싸와 나이앗의 너비는 100km 밖에 불과하다. 이 작고 둥근 박하사탕 모양의 물체들은 1,850km 밖에 떨어져 있지 않은 채 궤도를 돌지만, 절대로 충돌을 하지 않는다.   충돌이 일어나지 않는 이유는, 단순하게 지구 주위를 공전하는 우리의 달과는 달리, 나이앗은 해왕성 주위를 갈짓자 형태로 자신의 짝궁인 탈레싸와 충돌이 피해지게끔 완벽하게 시간이 맞춰진 채 돌기 때문이라고 NASA는 설명했다.…

    • SVT
    • 19-11-16
    • 356
  • 남 아프리카, 재활용된 플래스틱 우유병으로 도로 재 포장
  • 한 남아프리카 회사가 도로를 조성하기 위해 쓰레기 매립지에서 플래스틱 우유병들을 꺼내고 있다.   재활용된 플래스틱 우유병으로 남아프리카서 도로 재포장 하는 회사  입력 2019.11.4.CNN 원문 2019.10.30.   [시사뷰타임즈] -CNN 사업편- 국가의 쓰레기 문제를 해결을 돕고 도로의 질을 증진시키겠다는 희망을 갖고, 남아프리카에서는 도로를 깔 때 플래스틱 우유병들이 재활용되고 있는 중이다.   남아프리카 도로 연맹에 따르면, 도로의 움푹 패인 부분들은 도로를 손상시키는 화물 무게와 더불어, 도로 사용자들로 하여금 차량 수리 및 부상 치료를 위해 매년 34억 달러를 지출하게 만든다고 한다.8월, 쉬살랑가 건설사는 도로의 한 구간의 일부를 플래스틱으로 깐 최초의 회사가 됐는데, 이 도로는 남아프리카 동부해안에 면한 콰줄루-…

    • SVT
    • 19-11-04
    • 465
  • 올리브 숲 아래서 발견된 고대 신화 속 그리스 도시
  • ['BBC REEL' 동영상으로 보기] 입력 2019.10.29.BBC 방영 2019.10.24.   [시사뷰타임즈] 기원전 3,000년의 고대 그리스 도시 도우리아는 그리스 고고학자들에게 있어선 늘 경이로운 것이었는데, 이들이 최근 이제까지 알려져 있지 않았던 극장을 발견했다.   발굴작업이 진전되면서 이들은 더 많은 것이 발견되길 바라고 있다.   -영상에서-   발굴작업을 하는 동안, 사람들은 많은 경우 뭔가 다른 것을 찾아내리라고 예상하고 또 바란다.   때론 아무 것도 찾지 못하고 낙담하지만 찾던 것을 발견하지 못했다는 사실을 받아들여야만 한다.   다른 경우엔 그래도, 놀라운 것들이 나오는데 아주 대단하고 중요한 것들이기에 순전한 기쁨을 맛본다.   고대 도시 발견   난 이 고대 극장을 2016년 발견했다. 난 우리가 고대 도우리아라…

    • SVT
    • 19-10-29
    • 505
  • 고대 이집트인들이 남겨준 것: 고고학자들, 봉인된 관 20개 이상 발견
  • 전혀 손상되지 않은 조각판 및 그대로 살아있는 천연색 등은 이 관들이 잘 보존돼 있었음을 보여준다고 관계자들이 말했다. Credit: Ministry of Antiquities   입력 2019.10.16.CNN 원문 2019.10.16.   [시사뷰타임즈] 공식 언론보도에서, 외견상 잘 보존된 듯한 이 석관(石棺)들은 “고대 이집트인들이 이것들을 남겨주었기 때문에” 발견된 것이라면서 전혀 손상되지 않은 조각판 및 그대로 살아있는 천연색을 부각시켰디.   나일강 서쪽 강둑의 고대 도시 대규모 공동묘지인 알-아싸시프에서 발견된 이 석관들은 대규모 무덤 2개 층에 걸쳐 널리 퍼져 있었다. 이 터는 한때 고대 도시 씨브스(테베)가 형성됐던 곳이며, 이 도시의 유적은 현대의 룩소(주: 룩소르; 이집트 공화국 남부, Nile 강변에 면한 Upper Egypt의 소도시, 고대 Thebes의 유적이 있다)에서 발견된…

    • SVT
    • 19-10-16
    • 859
  • [新연구] ‘불쾌의 온상’ 금성, 탈기체화 전엔 거주 가능했었다
  • 소련 베네라 13, 14 우주선이 기록한 색깔을 이용해 만들어 본 금성 모습 © NASA/Jet Propulsion   입력 2019.9.24.RT 원문 2019.9.23.   [시사뷰타임즈] 우리와 가장 가까운 이웃 행성이 -뭔가가 갑자기 급격한 문제를 일으켜 “불쾌함의 온상”으로 바꿔놓지 않는 한- 수 십 억년 동안을 완벽하게 거주가 가능한 환경으로 지속될 수도 있을 것이라는 새로운 연구 결과가 나왔다.   NASA가 1978년 ‘개척자 임무’에서 한때 금성에서 얕은 해양이 흘렀었다는 징후를 발견한 이래, 과학자들은 이 행성이 한때 액체의 물이 존재할 수 있는 안정적인 기후가 있을 수 있었음을 암시하는 것이 아닌지에 대해 궁금증을 가져왔는데, 이런 기후 조건은 그 어느 행성이라도 거주 가능성을 평가하는 핵심 요소다.   유사한 질량과 크기 때문에 흔히 ‘지구의 자매 행…

    • SVT
    • 19-09-24
    • 583

밤툰 - 100% 무료웹툰
카지노블랙잭 STC555.COM
카지노사이트 라이브카지노 STC555.COM
F1카지노 영종도파라다이스 STC555.COM
맥스카지노 STC555.COM
ag슬롯카지노 STC555.COM
강원랜드숙박 STC555.COM
빠칭GO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실시간강원랜드 STC555.COM
엠카지노 라스베가스슬롯머신 STC555.COM
에비앙카지노 카지노예약 STC555.COM
강원랜드슬롯머신 STC555.COM
내국인카지노 STC555.COM
경마경주결과 STC555.COM
카지노주소 카지노사이트주소 STC555.COM
마카오친구들 STC555.COM
슬롯머신잭팟 STC555.COM
트럼프카지노 33카지노 STC555.COM
스타카지노주소 STC555.COM
F1카지노 카지노슬롯머신 STC555.COM
보스카지노 STC555.COM
다파벳가입 STC555.COM
슈퍼카지노 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인터넷카지노추천 STC555.COM
대박카지노 카지노가입머니 STC555.COM
블랙잭규칙 STC555.COM
강원랜드홀덤 STC555.COM
강원랜드카지노 STC555.COM
엠카지노 정선카지노슬롯머신 STC555.COM
로얄드림카지노 STC555.COM
카지노술집 STC555.COM
강원랜드출입 STC555.COM
코리아레이스경마 STC555.COM
텍사스카지노 STC555.COM
카지노추천 STC555.COM
부산경마결과 STC555.COM
삼삼카지노주소 STC555.COM
슈퍼카지노주소 STC555.COM
대박카지노주소 스타카지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싸이트 STC555.COM
로얄카지노주소 STC555.COM
태양성카지노 STC555.COM
트럼프카지노 STC555.COM
개츠비카지노주소 엠카지노 STC555.COM
개츠비카지노 F1카지노 STC555.COM
개츠비카지노 F1카지노 STC555.COM
대박카지노 카지노가입머니 STC555.COM
홍대카지노바 STC555.COM
COD카지노 STC555.COM
태양성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에프원카지노 트럼프카지노 STC555.COM
카지노사이트주소 w카지노 STC555.COM
에그벳 STC555.COM
에프원카지노 슈퍼카지노 STC555.COM
에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에프원카지노 슈퍼카지노 STC555.COM
빠칭GO STC555.COM
M카지노 STC555.COM
마이크로게이밍 STC555.COM
개츠비카지노 F1카지노 STC555.COM
경마경주결과 STC555.COM
제주카지노호텔 STC555.COM
더킹카지노 STC555.COM

[ 시사 View 社說 ]

김종인: 남의 집 짓… 입력 2022.6.27. 김종인, 그가 궁국적으로 자신에게 자격이 넘치기에, 자신이 ... 더보기

[ 대한민국의 성지 ]

벨화스트 축제: 교황 “벽은 허물고 다리를 놓아야 합니다” 입력 2022.2.17.BBC 원문 2022.1.30. [시사뷰타임즈] 교황의 친선 영상 전언이 수요일 사회 전반을... 더보기

[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

코로나질병: 과학자들, 아제 예방주사가 일으키는 휘귀한 혈전 발견 악스펏 (옥스포드)-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전달하는 100나노미터 미만의 아데노바이러스에... 더보기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

美 판사, 비행기-기차 내 마스크 착용 의무 무효 판시 © Getty Images / Joe Raedle 입력 2022.4.19.RT 원문 2022.4.18. 훌로리더 법정의 한 판결이 바이든 행정... 더보기

[세월호, 잊지 않겠다 ]

[온전한 형태의 유골 발견] 동물이 사람옷과 구명조끼 착용하나! 22일 오전 전남 목포신항 세월호 거치장소에서 선체수색 관계자들이 작업을 하고 있다. / ... 더보기

[주요 해외 소식]

[기고만장] 유크레인 대사, 獨 수상 모욕한 것 “사과 안할 것” 1. UN, 사상 최초로 유크레인 평화해법에 만장일치 합의 2. 세계 에너지 감시단체, 라셔 제재... 더보기

[T·H·A·A·D ]

사드 4기 배치완료: 스톨텐베르그 “北 세계적 위협, 세계적 대응 필요” 2017.9.7. 사드(높은고도최종단계처리) 미사일 요격체제가 성주군에 도착한 모습 © Lee Jong-hye... 더보기

[미국 대선, 트럼프 행정부]

트럼프, 또 자기중심적으로 미치 맥코널 인신공격 입력 2021.2.17.BBC 원문 22분 전 [시사뷰타임즈] 4년 동안 신물 나게 보아온 트럼프의 속성이자... 더보기

[주요 국내 소식]

이준석, 성접대 받은 뒤 박근혜 시게 줬다 1. 이준석, 성접대 받은 뒤 박근혜 시게 줬다 2. 與, 제2연평해전 희생 기리며 '서해 공무원 ... 더보기

★ 죽어가는 4대강

환경단체 40곳 감사원에 ‘4대강 사업’ 공익감사 청구...왜 중요한가? 그 아름답던 금강이 넓은 호수가 돼 썩은 물이 고여있다. 2014.7.30 © SISAVIEW 입력 2017.5.24. [시... 더보기

전두환의 숨은재산 찾기

전두환 소장 미술품,,,진품일 경우 수백억원 대 검찰이 확보한 전 전 대통령 측 미술품 6백여 점은 대부분 장남 재국 씨의 수집품이라고 한... 더보기

[원융선사의 황제철학관]

[금주의 운세] 7.4 ~ 7.10 쥐띠24년생 적당히 좋아하라 지나치면 추한 것36년생 가까운 친구와 오해 있을 것48년생 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