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인도, 살인적인 대기 오염... 고요한 살인자


굴프렛 싱흐는 델리의 남부 캄푸스 지하철역 바깥의 인도에 삼으로 짠 더러운 돗자리를 펴놓고 앉아 음식을 구걸한다. 그는 이 오염 속에서 숨을 쉬려고 분투를 한다.

 

 

입력 2021.11.23.

CNN 원문 2021.11.24

 

[시사뷰타임즈] 굴프렛 싱흐는 델리의 남부 캄푸스 지하철역 바깥의 인도에 삼으로 짠 더러운 돗자리를 펴놓고 앉아 음식을 구걸한다.

 

정부지원금 (또는 일당) 에 의존해 생존하고 있는 인도인 수백만 명과 마찬가지로, 84세 노인은 자신은 인도 수도의 연무로 가득차 있는 공기로 숨을 쉬며 길바닥에 나가 있는 것 외엔 다른 대안이 전혀 없다고 말한다.

 

여기로 와서 기다리는데, 가끔 사람들이 음식을 줍니다.” 라고 말하는 싱흐의 목소리는 자동 인력거가 내는 소음과 불과 몇 미터 거리에서 토해내는 자동차들의 매연으로 혹사당하고 있다.

 

공기 중의 해로운 입자들을 추적하는 인도 국림공기질지표 (AQI) 에 따르면, 인도는 종종 세계에서 가장 오염된 도시즐 중의 하나로 순위가 올라 있으며, 이곳의 공기 오염은 11월 초 위험스러운수준에 이르렀다고 한다.

 

그런데 일부 델리 주민들은 이러한 안좋은 공기에 너무 익숙해진 나머지 이러한 공기가 일상 생활의 일부이며, 거의 알아차리지 못한다고 그들은 말한다.

 

다른 사람들은 이러한 공기가 자신들을 병들게 만들고 있다고 말한다.

 

 

연무로 질식

 

 

델리의 분주한 교차로들 중 한 곳에서 교통을 지휘하고 있는 한 경찰관은 올겨울 오염 수준이 견딜 수 없는 지경이 됐다고 말하면서

 

교통을 멈추려면 호르라기를 불어야 하기 때문에, 마스크를 벗긴했는데, 끔찍하다.” 48세인 이 경찰관이 말했다. 그는 자신이 언론에 말해도 좋다는 인가를 받지 않았기 때문에 아름은 밝히지 않겠다고 했다.

 

길게 늘어선 차량들의 줄에서 배기 매연이 이 경찰관 주위로 흐르는데, 그는 숨쉬는 것 자체가 힘들다고 여긴다고 했다.

 

눈이 아프다. 숨쉬긴 힘들다. (일하기가) 만만치 않다.” 고 그는 말했다.

 

사회복지사인 네엘람 조쉬 (, 39) 는 직장에 가는 열차를 타려고 집 밖으로 걸음을 내디딜 때마다 오염을 느낀다고 말한다.

 

조쉬는 아침에 집을 나설 때, 가장 먼저 엄습하는 것이 오염이다.” 라고 했다. 하루 일을 마칠 때 쯤이면, 자신의 몸이 적응해있는 듯하지만, 그 다음 날이면 똑같은 일이 또 벌어진다고 했다.

 

델리에 살아온 지난 6년 동안, 오염이 줄어든 적은 전혀 없었다.” 고 조쉬는 말하면서 오염은 매년 오로지 늘기만 했다. 매년 마다 우린 다른 수순의 오염 수준에 도달하며, 축제 기간 중에는 항상 더 악화된다.”

 

델리 로히니 지역의 비행기 승무원이었던 아만프렛 카우르 (, 28) 는 최근 미국에서 비행기 승무원이 된 뒤 공기의 질의 차이에 어리둥절 했다.

 

내가 근무하는 미국 비행편이 인도에 가서 착륙했을 때, 끔찍했다. 난 지속적으로 기침을 하고 있는 중이다.” 라고 했다.

 

카우르는 인도의 연무가 너무 상태가 안 좋아서 밤에도 가로등 및 차량 전조등 주위로 지저분한 아지랑이가 있는 것을 볼 수가 았을 정도라고 말한다.

 

카우르는 해가 지면, 눈으로 볼 수 있는 것은 연무 뿐이며 사방에 연무만 있다.” 고 했다.

 

델리에서 사는 것은 너무 위험하다.”

 

20211120, 연무가 인도의 뉴델리 정부 청사를 덮고 있다.

 

 

숨 쉴 권리

 

 

환경보호 운동자인 아디탸 두베이 (18) 는 델리 오염에 대한 긴급 조치 섭외를 지난 2년 동안 해왔다.

 

매년, 이 도시는 목구멍을 지지는 듯한 탁한 연무 구름으로 괴롭힘을 받지만, 기온이 낮아지고 바람 속도가 떨어져 공기중 오염 입자들을 더 오래 머물게 하는 겨울이 오면 상황은 더욱 악화된다.

 

두베이는 겨울은 고문철이 됐고 매일 같이 처벌을 받는 것처럼 느낍니다.” 라고 하면서 제 두 눈이 불에 타는 듯한 느낌이고, 눈물을 흘리기 시작했습니다. 호흡할 수가 없다고 느낍니다.” 라고 했다.

 

지난달, 델리의 주지사 아리인드 케이리왈은 디왈리에서 폭죽 및 불의 축제를 금지시키면서 오염 수준을 통제해보려 노력했지만, 여러 행사들에서는 대체적으로 평소대로 계속 진행했다.

 

디왈리의 연기는 주위에 있는 농지들에서 폐기 농작물을 태워버리는 일이 급증하면서 더욱 악화됐다.

 

115일에 이르러, 델리 시 대부분은 AQI 수치가 500을 넘었는데, 가장 높은 수순을 기록한 것이었다.

 

그 시점에, 두 베이는 할 만큼 했었다.

 

이 운동자는 자신의 숨 쉴 권리를 보호받기 위한 청원 소송을 대법원에 넣었다.

 

1115, 법원은 두베이의 손을 들어주면서 중앙 정부에 더 많은 조치를 취하라고 지시했다.

 

그에 대한 결과로, 여러 학교가 문을 닫았고, 비 필수적 교통은 보류됐으며, 건석 계획들은 중지됐고, 석탄을 때는 화력 발전소 11곳 중 6곳이 11월 말까지 폐쇄하라는 지시를 받았다.

 

월요일, 델리 시의 공기질이 미미한 향상을 보이자 건설 계획이 재개됐다.

 

그러나 많은 사람들은 이미 피해를 입은 것이었다.

 

2020.10월 아침 연무가 인도의 뉴델리 하늘을 덮고 있다.

 

 

고요한 살인자

 

 

델리는 연무에 질식 당하는 유일한 도시가 아니다.

 

지난해, 세계에서 가장 오염된 도시들 중 9곳이 인도에 있었다고 AQI 관측소는 말한다.

 

세계보건기구 (WJO) 에 따르면, 공기 오염은 전 세계적으로 7백 만명을 조기 사망에 이르게 한다고 하는데, 주로 심혈관 질병들, 여러 암들 및 호흡기 감염 등으로 사망 가능성이 증가한 결과라는 것이다.

 

질이 안 좋은 공기는, 시카고 대학교 에너지 정책 연구소 (EPIC) 의 최근 연구에 따르면, 인도인 수천 만 명의 예상 수명을 9년이나 줄일 수 있다고 한다.

 

이 연구에서는 인도 13천만 명 한 사람 한 사람 모두가 WHO가 정찬 안내지침을 초과하는 매년 평균 오염 수준을 견디고 있다는 사실도 발견했다.

 

2019, 중앙 정부는 2024년까지 입자성 물질로 인한 오염을 줄이겠다는 목표로 범국가적 청정공기운동을 공표했다. 각 도시를 위한 특정 계획이 새로 세워졌는데; 델리 시를 위한 계획에는 도로 교통 줄이기, 화전 (火田) 줄이기 그리고 도로 먼지 줄이기 및 더욱 깨끗한 연료 사용 권하기 등이 포함됐다.

 

그러나 과거 몇 년 동안, 인도의 오염 문제는 악화돼 왔는데, 부분적으로는 이 나라의 화석 연로 -특히 석탄- 에의 의존성 때문이다.

 

최근 글래스고우에서 열린 COP26 기후정상회담에서, 인도는 석탄을 완전히 안쓰겠다는 것이 아니라 11시간 동안만 쓰며 단계적으로 줄여나가겠다는 동의안을 밀어붙였던 나라들 중 하나였다.

 

그린피스의 IQAir 자료 분석에 따르면, 델리의 유독성 공기는 해 마다 수만 명의 목숨을 앗아가고 있다고 한다.

 

그러나 악화되는 공기질에도 불구하고 일부 델리 주민들은 너무 익숙해져서 알아차리지 못하는 것 같다.

 

많은 사람들이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고 거리를 활보하며, 오염 수준에 대해 전반적으로 안도감을 갖게 됐다.

 

정원사인 옴프라카쉬 말리 (50) 는 대기 오염이 그와 그의 일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말한다.

 

"우리는 정원사로서 진흙과 흙을 갖고 일하기 때문에 추가로 느끼는 것이 없다." 고 하면서 "정부의 최우선 과제는 여전히 코로나-19여야 한다고 생각한다. 오염은 매년 생기는 것" 이라고 했다.

 

한편 육체 노동자인 세쉬 바부 (18)는 델리의 짙은 연무에 대해 "별로 신경 쓰지 않습니다." 라고 했는데, 그의 최우선 과제는 돈을 버는 것이다.

 

운동자이 두베이는 대기 오염이 "상층권자들" 문제로 여겨진다고 말한다.

 

그는 "대기 오염은 고요한 살인자입니다." 라고 하면서 "인식이 결여돼 있습니다. 사람들은 오염의 심각성을 깨닫지 못합니다." 라고 했다.



A silent killer is choking India's capital. For millions, there's no choice but to breathe it in

 

By Esha Mitra and Rhea Mogul, CNN

 

Updated 0310 GMT (1110 HKT) November 24, 2021

 

New Delhi (CNN)Gulpreet Singh begs for food from a dirty hemp mat spread on the sidewalk outside Delhi's South Campus metro station.

 

Like millions of Indians who survive on handouts or daily wages, the 84-year-old says he has no choice but to be outside, breathing air thick with smog in the Indian capital.

 

"I come here and wait. Sometimes, people give me food," said Singh, his voice straining over the noise of auto rickshaws and cars belching fumes just meters away.

 

Delhi is often ranked among the world's most polluted cities, and air pollution there reached "hazardous" levels in early November, according to India's National Air Quality Index (AQI), which tracks the presence of harmful particles in the air.

 

But some Delhi residents have become so accustomed to bad air that it's a part of daily life -- they barely notice it, they say.

 

Others say it's making them sick.

 

Gulpreet Singh begs for food outside Delhi South Campus station. He struggles to breathe in the pollution.

 

Choking on smog

 

A police officer directing traffic at one of Delhi's busy junctions says pollution levels have become "unbearable" this winter.

 

"I've taken off my mask because I need to blow the whistle to stop traffic, but it's been horrible," said the 48-year-old officer, who didn't reveal his name because he is not authorized to speak to the media.

 

Exhaust fumes flow from the rows of vehicles around him -- he says he finds it hard to catch his breath.

 

"My eyes hurt. It's hard to breathe. It's not easy," he said.

 

Social worker Neelam Joshi, 39, says she feels the pollution every time she steps out of her house to catch the train to work.

 

"When you leave the house in the morning, that's the first thing which hits you," Joshi said. By the end of the day, she says her body seems to have adjusted, but the next day, it happens all over again.

 

"In the last six years that I have lived in Delhi, there's never been a reduction in pollution," she said. "It only increases every year. Every year we reach a different level, and during festivals it always becomes worse."

 

Amanpreet Kaur, 28, a flight attendant from Delhi's Rohini area, recently crewed a flight from the United States and was stunned by the difference in air quality.

 

"When I landed back into India, after my flight from USA, it was horrible. I'm continuously coughing," she said.

 

Kaur says the smog is so bad that you can see it at night as a dirty haze around street lamps and car headlights.

 

"When the sun sets, all you see is smog, just smog all around," Kaur said.

 

"It's very dangerous to live in Delhi."

 

Smog blankets India's government office on November 20, 2021 in New Delhi.

 

'My right to breathe'

 

Aditya Dubey, an 18-year-old environmental activist, has spent the past two years lobbying for urgent action against Delhi's pollution.

 

Every year, the city is plagued by a throat-searing cloud of murky smog, but it's worse in winter when lower temperatures and a drop in wind speed trap particles in the air for longer.

 

"Winter has become a torture and every day feels like a punishment," Dubey said. "I have a burning sensation in my eyes and they start watering. I feel breathless."

 

Last month, Delhi chief minister Arvind Kejriwal tried to control pollution levels by banning firecrackers for Diwali, the festival of lights, but celebrations mostly proceeded as normal.

 

The smoke from Diwali was exacerbated by a spike in the burning of crop waste in surrounding farmlands.

 

By November 5, most locations in Delhi were recording an AQI above 500 -- the highest level on the scale.

 

At that point, Dubey had had enough.

 

The activist filed a petition with the Supreme Court seeking protection for his "right to breathe."

 

On November 15, the court ruled in his favor and ordered the central government to do more.

 

Subsequently, schools were shut, non-essential traffic was suspended, construction projects were halted, and six out of 11 coal-fired plants were ordered to close until the end of November.

 

Construction projects resumed Monday as Delhi recorded a marginal improvement in air quality.

 

But for many, the damage had already been done.

Morning haze envelops the skyline on the outskirts of New Delhi, India in October 2020.

 

The 'silent killer'

 

Delhi is not the only Indian city choked by smog.

 

Last year, nine of the world's 10 most polluted cities were in India, according to monitoring network IQAir.

 

According to the World Health Organization (WHO), air pollution causes an estimated 7 million premature deaths a year globally, mainly as a result of increased mortality from cardiovascular diseases, cancers and respiratory infections.

 

Bad air could be reducing the life expectancy of hundreds of millions of Indians by as much as nine years, according to a recent study by the Energy Policy Institute at the University of Chicago (EPIC).

 

The study also found that every single one of India's 1.3 billion residents endure annual average pollution levels that exceed guidelines set by WHO.

 

In 2019, the central government announced a national clean air campaign, with an aim to reduce particulate pollution by up to 30% by 2024. Specific plans were created for each city; in Delhi, those plans included measures to reduce road traffic, burn-offs and road dust, and to encourage the use of cleaner fuels.

 

But in the past few years, India's pollution problem has worsened, partly due to the country's dependency on fossil fuels -- and in particular, coal.

 

At the recent COP26 climate summit in Glasgow, India was among a group of countries that pushed for an 11th-hour amendment to the agreement to phase "down" coal rather than phase it "out".

 

In Delhi, noxious air is claiming tens of thousands of lives each year, according to analysis of IQAir data by Greenpeace.

 

But despite the worsening air quality, some Delhi locals have become so accustomed to it they don't seem to notice.

 

Many roam the streets without a face mask and have developed a general complacency toward pollution levels.

 

Omprakash Mali, a 50-year-old gardener, say the air pollution doesn't affect him or his work.

 

"We work with mud and in dust as a gardener, so I don't feel anything additional," he said. "I think the top priority for the government should still be Covid-19. Pollution happens every year."

 

Meanwhile, Shesh Babu, 18, a manual laborer, said he "doesn't really care" about Delhi's thick smog. His priority is earning money.

 

Dubey, the activist, says air pollution is considered to be an "elitist" issue.

 

"Air pollution is a silent killer," he said. "There is a lack of awareness. People don't realize the seriousness of it."

 

[기사/사진: CNN]


[이 게시물은 SVT님에 의해 2021-11-28 14:11:31 [ 시·선·집·중 ]에서 복사 됨]
- Copyrights ⓒ 시사뷰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Comment

로그인후 댓글작성 가능합니다.


밤툰 - 100% 무료웹툰
블랙잭딜러 STC555.COM
강원도정선중고차 STC555.COM
정선카지노잭팟 STC555.COM
정선잭팟 STC555.COM
세븐럭카지노 STC555.COM
블랙잭이기는법 STC555.COM
슈퍼카지노주소 슈퍼카지노 STC555.COM
카지노사이트추천 STC555.COM
인터넷카지노 STC555.COM
강원랜드친구들 STC555.COM
스포츠서울경마 STC555.COM
하이게이밍카지노 STC555.COM
에비앙카지노주소 강친 STC555.COM
에비앙카지노주소 룰렛전략 STC555.COM
월드카지노주소 STC555.COM
우리카지노주소 STC555.COM
블랙잭더블 STC555.COM
카지노사이트 라이브카지노 STC555.COM
개츠비카지노주소 엠카지노 STC555.COM
엠게임 STC555.COM
맨하탄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대박카지노주소 카지노머신 STC555.COM
카지노호텔 STC555.COM
강원랜드입장료 STC555.COM
더킹카지노주소 STC555.COM
더카지노사이트 STC555.COM
ag슬롯카지노주소 STC555.COM
33카지노주소 STC555.COM
카지노사이트주소 w카지노 STC555.COM
라이브홀덤 STC555.COM
생방송다이사이 STC555.COM
M카지노 STC555.COM
슈퍼카지노 STC555.COM
슈퍼카지노주소 슈퍼카지노 STC555.COM
더킹카지노 STC555.COM
엠카지노 정선카지노슬롯머신 STC555.COM
트럼프카지노 33카지노 STC555.COM
eggc카지노주소 STC555.COM
맥스카지노 STC555.COM
더카지노 카지노게임사이트 STC555.COM
에비앙카지노 카지노예약 STC555.COM
필리핀카지노 STC555.COM
인터넷카지노 STC555.COM
인터넷카지노주소 STC555.COM
T카지노 STC555.COM
에프원카지노 트럼프카지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주소 STC555.COM
개츠비카지노 STC555.COM
카지노더블 STC555.COM
카지노사이트【STC555.COM】
UCC 카지노주소 STC555.COM
에그벳카지노 STC555.COM
F1카지노 카지노슬롯머신 STC555.COM
트럼프블랙잭 STC555.COM
월드카지노 STC555.COM
에그카지노 STC555.COM
ag슬롯 STC555.COM
하이게이밍카지노 STC555.COM
와우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카지노100전백승 STC555.COM
생방송강원랜드 STC555.COM
로얄카지노 STC555.COM

[ 시사 View 社說 ]

尹 여가부 없애긴 … 권인숙 의원 ⓒ대한뉴스 입력 2022.5.18. [시사뷰타임즈] ‘은근과 끈기’ 의 ... 더보기

[ SVT 기획 탐방 ]

2021 강경젓갈 축제...젓갈만 파는데 엄청난 점포 크기 입력 2021.9.22. [시사뷰타임즈] 충청남도 논산시 강경읍에 있는 ‘강경 젓갈 골목’ 은 우리... 더보기

[ SVT 여행 Travelling ]

고대 어로 (漁撈) 방식을 그대로 준수하고 있는 몰딥 사람들 입력 2022.5.15.BBC 원문 5시간 전 [시사뷰타임즈] 몰딥 (韓 몰디브) 공화국 (수도; 말레; 인도양... 더보기

[ Autos ]

스쿠터 소환: 인도의 테슬라 2륜차 산업 강타 크리쉬나 자이스왈은 평소대로 한 바퀴 돈 뒤 주차한 것 뿐이었는데 폭발하며 화재에 휩싸... 더보기

[동물의 왕국]

마가와: 지뢰 냄새 맡는 영웅 쥐, 8살에 사망 마가와는 용맹성으로 PDSA 메들을 수여 받은 바 있으며, 이 상은 때론 동물을 위한 조지 십... 더보기

[ 기묘한 구름-멋진 구름 ]

흉악하고 끔찍한 모습, 초거대 화산재 구름 BBC 방영 영상 중에서 [BBC 제공 영상으로 보기] 입력 2021.4.11. [시사뷰타임즈] 라 소우프리에... 더보기

[ 교·통·사·고 ]

트럭이 기차 들이받으며 객차 탈선, 여러 명 사망-부상 © Hungarian police 입력 2022.4.6.RT 원문 2022.4.5. 항거리 (헝가리) 경찰은 이 충돌로 기차 객차가 ... 더보기

[엽기-진기-명기-호기심]

걸그룹 EXID 하니의 핫팬츠 [사진-마이데일리] 13일 오후 서울 을지로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알림2관에서 열린 '케이... 더보기

[성인남녀 이야기]

근황 . Cross_X [39.xxx.xxx.xxx] 더보기

[여자레걸 · 남자육체미]

모델 '비키니 화보 포즈' http://osen.mt.co.kr/article/G1110406704 [사진 모두 보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