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윤회>국민은 불행하다


박근혜의 측근으로 세간에 알려진 정윤회씨(60)와 박의 친동생
박지만 EG 회장(57) 간에 벌어진 갈등은 검찰 수사결과 정씨의
한판승으로 잠정 결론났다.
 
이에 대해 정씨는 변호인을 통해
희대의 국정 농단자라는 오명을 벗게 돼 너무나 다행이라고 밝혔다.
 
정윤회싸 당신은 오명을 벗게 돼 다행일지 모르지만,
여전히 국정농단의 진실이 덮어져 국민은 불행하기만 하다.

비추천 : 1
추천 : 0

Comment



대표논객

시사 토론방 추천 베스트

더보기

시사 토론방 조회 베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