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냥이 뺨치는 교활한 아베 쪽바리 두목


 
제국주의적 군사대국화에 혈안이 된 아베 쪽바리 두목은 또다시 일본군 위안부 할머니들을 우롱하는 교활한 마각을 드려냈다.
 
아베 신조 쪽바리 두목은 지난 27(현지시간) 일본군 위안부를 인신매매(human trafficking)의 희생자라고 표현하고 측량할 수 없는 고통과 형언할 수 없는 아픔을 겪은 이들을 생각할 때 가슴이 아프다고 말했다.
 
다음 달 29(이하 현지시간) 똑바리 총리로는 처음으로 미국 상·하원에서 합동연설을 하는 아베 두목은 이 날짜로 발매된 워싱턴 포스트(WP)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발언했다.
 
아베 두목이 일본군 위안부를 인신매매의 희생자라고 표현한 것은 20세기 최악의 인권유린이자 국제사회가 성노예’(Sex Slavery) 사건으로 규정한 일본군 위안부 문제의 본질을 물타기 위한 고도의 계산된 교언으로 매우 심각한 사태가 아닐 수 없다.
 
워싱턴DC 외교소식통들은 인신매매라는 것은 지나치게 광범위한 개념이며 아베 총리는 매매의 주체와 객체, 목적이 무엇인지를 언급하지 않고 있다그러나 일본군 위안부 사건은 일제의 조직적 후원 아래 자행된 매우 구체적인 성노예사건이라는 점에서 아베 총리의 이 같은 표현은 전혀 만족스럽지 못하다고 말했다.
 
아베 두목은 이날 인터뷰에서 아베 내각은 19952차대전 종전 50주년 때의 무라야마 담화와 2005년 종전 60주년 때의 고이즈미 담화 등 전임 내각의 역사인식을 전체로서 계승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나 일본군 위안부를 한낱 인신매매로 일축한 아베 두목이 전임 내각의 역사인식을 전체로서 계승한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며, 쪽바리 후예다운 교활한 새빨간 거짓말에 불과할 뿐이다.

비추천 : 1
추천 : 0

Comment



대표논객

시사 토론방 추천 베스트

더보기

시사 토론방 조회 베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