묘혈만 파오던 문재인이 드디어 종첬네... 딸랑띨랑


문재인의 웃음, 얕은 그의 속내가 입가에 늘 보인다[사진=뉴시스]
 
4.29재보선참패에 대한 책임을지지 않고 묘헐만을 파오던 문재인이 드디어 종을 쳤다.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는 23일 이종걸 원내대표 등 당내 거센 반대에도 불구하고 최재성 사무총장 인선을 강행했고, 이종걸 원내대표가 문 대표의 최재성 사무총장 임명 강행에 반발, 24일 최고위원회의에 불참했다. 이 원내대표는 전날밤 비주류 인사들과의 논의를 거쳐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지 않았다.

지난 21일 심야 최고위원회의에서 문 대표가 최재성 사무총장 임명을 주장하자 당을 깨자는 것이냐며 강력 반발한 바 있는 이 원내대표는 최 사무총장 지명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저는 지금껏 당대표님께 당의 문을 열어야한다고 줄곧 말씀드려왔다. (그러나) 오늘 당대표께선 당의 안쪽에 열쇠를 잠그셨다포용하지 않는 정당은 확장성이 없고 확장성이 없으면 좁은 미래가 있을 뿐이라고 문 대표를 비판했다.

이날 최고위원회의에는 유승희 최고위원도 불참했으며, 전날 임명된 5명 가운데 최재성 사무총장과 안규백 전략홍보본부장, 홍종학 디지털소통본부장 등 3명만 참석하고, 김한길계인 김관영 수석 사무부총장과 박광온 비서실장은 불참하는 등 새정치연합 갈등은 재연되는 양상이다.

말이 정당이지 이래가지고 무슨 정당이라 하겠는가? 한 마디로 제1거대야당 새민연은 개판당이 아닐 수 없다. 새민연이 이 지경이 된 것 전적으로 문재인이 대통병에 걸려 대표직에서 사퇴하지 않은데 있다

폐일언하고 문재인은 대통깜이 못된다. 문은 노무현정권 때 민주당을 깨 열린우리당을 만들었고, 이번에도 새민연을 분당시키고 있다. 지난 대선의 당사자로 대법원이 판결를 유기하고 있는 대선부정성거소송에는 모르쇠로 입을 꽉 다물고, 당권대권에만 집착하고 있다. 가히 염불에는 맘이 없고 잿밥에만 맘이 있다는 모양새가 아닐 수 없다.

희랍의 철인 소크라데스는 네 자신을 알라고 했다. 문재인은 지금이라도 늦지 않으니 대표직을 내놓아야 한다. 이 길만이 자신과 새민연이 사는 길이다. 불연이면 파놓은 묘헐에 묻히는 수밖에 없을 것이다.

비추천 : 1
추천 : 1

Comment



대표논객

시사 토론방 추천 베스트

더보기

시사 토론방 조회 베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