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독일, 식민지 시대 나미비아 집단종족 학살 공식 인정


 

 

희생자들의 유골은 우생학 연구를 위해 독일로 보냈었다. (우생학이란, 후랜시스 갈퉁 -진화론 찰스 다윈의 사촌- 가 주장한 것으로서 인종중애는 우열이 있고 그 중 백인 유럽인들이 그 나머지 모든 인종보다 우월할 것이라는 착각 속에 빠진 것이었다. 그리고 이 이론에 입각하여 유대인 학살을 나찌가 저지른 것이었다. 아래 영상으로 보기)

[BBC 제공 영상으로 보기]


 


입력 2021.5.28.

BBC 원문 15분 전

 

[시사뷰타임즈] 독일은 자국이 나미비아를 식민지 시절에 점령하고 있는 동안 집단종족학살을 저질렀다고 공식적으로 인정하면서, 금융지원을 할 것이라고 공표했다.

 


(: 이에 비해, 일본은 한국을 비롯한 동남아 제국들에 대한 식민지 지배 그리고 그 나라 사람들 학살 및 실험에 대해 독일처럼 공식적으로 인정할 용기라는 것도 없고, 스스로 배상을 해준다는 말을 하는 것을 자국의 자존심과 위상이 구기는 것으로 큰 착각을 하고 있는 지극히 소인배 다운 모습만을 안다.)


 

독일 식민지 지배자즐은 20세기 초 대량학살에서 헤레로 및 나마 사람들 수십만 명을 살해했다.

 

외무 장관 헤이코 마아스는 금요일, 이 살해 행위를 집단종족학살이라고 인정했다.

 

독일의 역사적 및 도덕적 책임의 관점에서, 우린 나미비아 및 희생자들의 후손들에게 용서를 요청할 것이다.” 라고 그는 말했다.

 

마아스는 -희생자들에게 끼친 어마어마한 고통을 인정한다는 몸짓을 하면서- 독일은 11억 유러 (9,400만 파운드; 134천억 달러; 154백억원) 어치 이상 되는 프로그램을 통해 이 나라 경제 발전을 지원해 줄 것이라고 했다.

 


(: 박정희 시절 쿠데타 성공 직후여서 모든 것을 빨리 군사 정권으로 안정시키려고 서둘렀던 1962, 당시 중정부장인 김종필과 일본 외무장관 오히라는 소위 한일기본조약을 맺었는데, 그야 말로 껌값으로 과거 식민지 시대를 청산하려는 내용이었고 이것을 그 이후 정권들이 내내 물고 늘어져 왔다. wijipedia가 밝히는 ‘6.3학생 운동사중에 나오는 내용을 보면,

 

김종필의 메모

 

1. 청구권은 3억 달러로 하되 6년 분할 지불한다.

2. 장기 저리 차관도 3억 달러로 한다.

3. 한국의 대일 무역 청산 계정 46백만 달러는 청구권 3억 달러에 포함하지 않는다.

 

오히라의 메모

 

1. 청구권은 3억 달러까지 양보하되 지불기한은 12년으로 한다.

2. 무역 계정 46백만 달러는 청구권 3억 달러에 포함한다.

3. 차관은 청구권과 별도로 추진한다.

 

합의 사항

 

1. 무상공여로 3억 달러를 10년에 나누어 제공하되 그 기한을 단축할 수 있다. 내용은 용역과 물품 한일 청산계정에서 대일 부채로 남은 4573만 달러는 3억 달러 중에서 상쇄한다.

2. 대외 협력 기금 차관으로 2억 달러를 10년에 나누어 제공하되, 그 기간은 단축할 수 있다. 7년 거치 20년 분할 상환, 연리 35(정부 차관)

3. 수출입은행 조건 차관으로 1억 달러 이상을 제공한다. 조건은 케이스에 따라 달리한다. 이것은 국교정상화 이전이라도 실시할 수 있다.(민간 차관) 이었다.

 

세월이 흘러 화폐가치 인상을 감안해봤자 몇 억 달러 수준이다. 그리고 박근혜 시절, 아베 신조라는 자는 얼떨떨하고 자기 업적에 목말라하는 박근혜를 상대로 고작 10억엔 (100억원) 으로 또 모든 것을 청산하려 들었다.

 

그에 비해 위에 적었듯, 독일은 나미비아 쪽에 1.5조원 가량을 약속하고 있다.)


 

이 합의문은 30년에 걸쳐 사회기반시설, 의료 그리고 영향 받은 공동체에 유익을 주는 훈련 프로그램 등에 기금이 지불되는 내용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우리는 이제 이러한 일들을 오늘날의 관점으로 집단종족학살로서 공식적으로 지징할 것이다.” 라고 마아스는 금요일 성명에서 말하면서, 식민지 시대의 우리의 행위는 뒤로 빼는 것도 없고 토를 다는 일도 없이논의 돼야만 한다고 덧붙였다.

 


(: 현재에도 일본의 식민지 지배가 한국의 근대화에 도움을 주었다는 얼빠진 소리들을 하는 의원이라는 자들도 있지만, 이런 말은 일본이 일제가 한국 근대화에 도움을 주었다는 말고 똑같은 말을 하는 친일적 행태인바, 뒤로 빼는 것도 없고 토를 달지도 않아야 한다는 마아스 장관의 말과 크게 대비된다.)


 

나미비아 정부의 한 대변인은 AFP 뉴스 통신사에 독일의 인정은 올바른 밯양으로 나아가는 첫 발걸음이라고 했다.

 

그러나 일부 전통 사회 지도자들은 정부가 나라를 팔아먹고 있다고 비난하면서 독일의 포괄적 제안에 대한 지지를 거부했다.

 

 

집단종족학살이 있는 동안 무슨 일이?

 

 

금요일 성명은 나미비아와 5년 간의 협상 끝에 나온 것인데 - 나미비아는 1884년부터 1915년까지 독일 점령 치하에 있었다.

 

그 당시엔 독일 남서부 아프리카로 알려져 있었고, 이 나라에서 저지른 잔혹행위들에 대해 역사가들은 20세기 초의 잊혀진 집단종족학살이라고 묘사돼 왔다.

 

유엔은 집단종족학살을 여러 행위로 나누고 있는바, 살해, 전체적 또는 부분적으로 나라, 민족, 인종적 및 종교적 단체들을 파괴할 의도로 저질러진 것 등이 포함돼 있다.

 

집단종족학살은, 독일에 대한 에리로 및 나마 반란군이 자신들의 땅과 소떼를 장악한 뒤인, 1904년에 시작됐다. 그곳에 있던 군 행정부 대표인 로타르 본 트로타는 이에 대한 대응으로 그곳 인구를 몰살시키라고 촉구했다.

 

헤레로 및 나마 인구들 중 생존자들은 강제로 사막으로 들어갔고 나중에 집단 수용소에 넣어져 자신들의 노동력을 착취 당했다.

 

많은 사람들이 질병, 체력 고갈 및 기아로 죽었고 일부는 성적 착취 및 의료 실험 대상이 됐다. 이 집단종족학살 기간 중 토착 인구 중 최대 80%가 죽임을 당했다고 생각되며, 총 사망자 숫자는 몇 십만명이다.

 

독일은 예전에 잔혹행위들을 인정해왔지만 배상금 지불으 배제했었다. 2018, 독일은 일부 인간 유해를 나미비아로 되돌려 보냈는데, 이 유해들은 현재는 신빙성을 잃은 백인 유럽인 종의 종족적 우월성을 증명하려는 연구의 일부로 쓰였던 것이었다.

 

가장 최근의 거래는 5월 중순 특사가 주최한 협상 회담에서 합의가 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독일 언론들은 보도에서 선포내용은 다음 달 나미비아의 수도인 윈드로엨에서 독일 외무 장관이 서명을 한 뒤, 양국 의회에서 비준을 받을 것이라고 말한다.

 

독일 제2 연방공화국 대통령 후랭크-발터 스타인마이어 (임기: 2017~ )가 그 이후 나미비아로 가서 공식적으로 사과할 것으로 예상된다.

 

 

반응들은 어떠한가?

 

 

나미비아 정부 관계자들은 독일의 인정을 중요한 첫 걸음이라고 표현하지만, 다른 인물들은 반대했다.

 

미국 법정에 배상금을 내라고 독일을 고소한 헤로로 부족의 최고 지도자 베쿠이 루코로는 이 거래는 식민지 군들의 손에 고통을 받은 되돌이킬 수 없는 해악을 담보하기엔 불충분한 것이라고 했다.

 

우린 이런 류의 합의문에 문제가 있다고 생각하며, 나미비아 정부의 일부를 완전히 팔아먹고 있다고 느낀다.” 고 로이터 통신사에 말했다.

 

마아스는 협상은 헤레로 및 나마 공동제 부족원들과 긴밀하게 대화로 희생자들을 추억하는 가운데 진정한 화해를 위한 보편적인 길을 찾겠다는 목표였던 것이라고 했다.

 

협상에 참여했던 전통사회 지도자들 여러 명은 지금까지도 이 합의서 지지를 거부해왔다고 나미비아 언론들은 보도하고 있다.

 

논쟁에 있어 특별한 점은 언어를 둘러싼 것이다. 합의된 거래는 공식화된 배상에 대한 화해에 초점을 맞추고 있고, 마아스는 포괄적 원조를 배상이라기 보다는 몸짓으로 표현하고 있다.

 

햄벍 (함부르그) 대학교의 지구촌 역사 교수인 유르겐 미머러는 BBC 세계 서비스 프로그램에 집단종족학살에서 희생된 많은 수의 후손들이 배제됐다고 느낀다고 했다.

 

그는 만일 화개가 목적이라면 이건 꽤나 문젯거리다.” 라고 하면서 희생자들이 전체 과정에서 배제돼 잇다고 느끼는 판에 희생자들과 어떻게 화해를 할 수 있는가?” 라고 되물었다.

 

이 협상에 대해 금년초 BBC에 글을 올리고 있었던 웨웰은 이런 류의 논의의 첫 번째 대상은 전 식민지 세력이라고 했다.

 

그는 인구 과밀 지역이나 공식적이 아닌 정착촌에서 살고 있는 많은 헤로로 및 나마 사람들은 집단종족학살이 있기 이전에, 자신이 선조들이 구가했던 번영의 일부 및 땅을 회복하는 쪽으로 협상이 돼가길 바랐었다고 적었다. 




Germany officially recognises colonial-era Namibia genocide

 

Published15 minutes ago

 

Members of a Namibian delegation mourn during a ceremony where human skulls are displayed in 2018 file photo

IMAGE COPYRIGHTEPA

image captionThe deal follows years of efforts toward reconciliation, including repatriation of remains

 

Germany has officially acknowledged that it committed genocide during its colonial-era occupation of Namibia and announced a financial support gesture.

 

German colonisers killed tens of thousands of Herero and Nama people there in early 20th Century massacres.

 

Foreign Minister Heiko Maas on Friday acknowledged the killings as genocide.

 

"In light of Germany's historical and moral responsibility, we will ask Namibia and the descendants of the victims for forgiveness," he said.

 

Mr Maas added that Germany would, in a "gesture to recognise the immense suffering inflicted on the victims", support the country's development through a programme worth more than 1.1bn (£940m; $1.34bn).

 

The agreement will reportedly see funding paid over 30 years through spending on infrastructure, healthcare and training programmes benefiting the impacted communities.

 

"We will now officially refer to these events as what they are from today's perspective: genocide," Mr Maas said in Friday's statement, adding that colonial-era actions should be discussed "without sparing or glossing over".

 

A spokesman for the Namibian government told the AFP news agency that Germany's recognition was "a first step in the right direction".

 

But some traditional leaders have accused the government of selling out and refused to endorse the package offered.

 

What happened during the genocide?

 

Friday's statement came after five years of negotiations with Namibia - which was under German occupation from 1884 to 1915.

 

Then known as German South West Africa, the atrocities committed there have been described by historians as "the forgotten genocide" of the early 20th Century.

 

The UN defines genocide as a number of acts, including killing, committed with the intent to destroy, in whole or in part, a national, ethnic, racial or religious group.

 

media captionSkulls of victims were sent back to Germany for eugenics research

 

The genocide began in 1904 after a Herero and Nama rebellion over German seizures of their land and cattle. The head of the military administration there, Lothar von Trotha, called for the extermination of the population in response.

 

Survivors from the Herero and Nama population were forced into the desert and later placed in concentration camps where they were exploited for labour.

 

Many died of disease, exhaustion and starvation with some subject to sexual exploitation and medical experimentation. It is thought up to 80% of the indigenous populations died during the genocide - with a death toll in the tens of thousands.

 

Herero rebellion, captives in chains seen in 1904/5 archive image

IMAGE COPYRIGHTGETTY IMAGES

image captionNamibia gained independence in 1990 after decades of rule by South Africa after WW1

 

Germany has previously acknowledged the atrocities but ruled out paying reparations. In 2018 they repatriated some human remains to Namibia which had been used as part of now-discredited research attempting to prove the racial superiority of white Europeans.

 

The latest deal was reportedly agreed during a round of negotiations held by special envoys in mid-May.

 

A declaration is expected to be signed by the German foreign minister in the Namibian capital, Windhoek, next month before being ratified by each country's parliaments, German media reports say.

 

President Frank-Walter Steinmeier is then expected to travel to the country to officially apologise.

 

What has the reaction been?

 

Namibian government officials describe Berlin's acceptance as an important first step, but other figures have voiced opposition.

 

Vekuii Rukoro, a Herero paramount chief who tried to sue Germany for compensation in US courts, said the deal is not enough to cover the "irreversible harm" suffered at the hands of colonial forces.

 

"We have a problem with that kind of an agreement, which we feel constitutes a complete sell-out on the part of the Namibian government," he told Reuters.

 

Mr Maas said the negotiations had aimed to find "a common path to genuine reconciliation in memory of the victims" with members of the Herero and Nama communities closely involved in talks.

 

A number of traditional leaders who participated in the negotiations have so far refused to endorse the agreement, Namibian media report.

 

Paramount Chief Adv. Vekuii Rukoro pictured in 2019

IMAGE COPYRIGHTGETTY IMAGES

image captionMr Rukuro (pictured) told local media the deal was "not enough for the blood of our ancestors"

 

A particular point of contention is around language. The agreed deal focuses on the idea of reconciliation over formalised compensation, with Mr Maas describing the aid package as a "gesture" rather than reparation.

 

Jürgen Zimmerer, professor of global history of University of Hamburg, told the BBC World Service a great number of descendants of the victims of the genocide felt excluded.

 

"This is quite a problem if reconciliation is the aim," he said. "How do you reconcile with the victims if the victims feel left out of the entire process?"

 

Tim Whewell, writing for the BBC earlier this year about the negotiations, said the discussions were the first of their kind by a former colonial power.

 

He wrote that many Herero and Nama living in overcrowded areas or informal settlements had hoped the deal would go some way to restoring land access and some of the prosperity their ancestors enjoyed before the genocide.

 

[기사/사진: BBC]



Comment



[ 시사 View 社說 ]

미국의 AUKUS: 짓밟… 호주는 2018년 프랑스와 체결한 잠수함 계약을 미국-영국과의 동맹 쪽에 무... 더보기

[스페셜 NEWS]

Covid-19: 3차 백신 접종‧‧‧ 얼마나 효과적이라는 건가? 이스리얼의 한 보건 근로자가 촉진제 백신을 투여할 준비를 하고 있다. (Credit: Getty Images) ... 더보기

[포토 NEWS]

앺갠, 여학생 없는 학교 재개교 2021년9월18일, 남학생들이 카불시 이스티글랄 학교 수업에 나와있다. 이 나라 중등학교 과... 더보기

[정확한 정보] Q&A

a day care job 입력 2021.9.23. [시사뷰타임즈] 'a day care (daycare) job' 이란 무엇인가 낮 동안 돌봄 (주간 돌봄) ... 더보기

[종합 NEWS]

전문가: 코로나-19, 봄철까지 더욱 감기 같을 수 있다 입력 2021.9.23.BBC 원문 5분 전 [시사뷰타임즈] 중국 언론들은 코로나-19가 미국에서 비롯된 것... 더보기

[ 시·선·집·중 ]

FDA, 고위험 고령자-18+ 만 화이저 촉진제 승인, 해석 여지 남겨 FILE PHOTO: AFP /Kena Betancur 입력 2021.9.23.RT 원문 14시간 전 [시사뷰타임즈] 미국 식품의약국 (FDA)... 더보기

[ 화젯 거리 ]

리쑤에니아: 자국 국민들에, 중국 휴대전화 내다 버리라고 촉구 샤오미 ‘10T 프로’ 에 검열 기능이 있음을 발견됐다고 한 보고서가 말했다. IMAGE SOURCE,GETTY... 더보기

[오피니언 NEWS]

[Michael McCaffrey] 91세 클린트 이슷웃 “울부짖어라 상남자여”, 미국 몽상 몰… 클린트 이슷웃이 감독한 영화 “울부짖어라 상남자여” 의 한 장면 © Warner Bros. Pictures 글: ... 더보기

[제휴 및 광고 문의]

제휴및 광고문의 게시판입니다. 시사뷰 타임즈는 시사뷰 까페와 연계된 것으로서 적지 않은 조회가 있습니다. 따라서 시사... 더보기

[기사제보 받습니다]

이 게시판은 회원가입후 작성 가능하며, 역사물 또는 어떠한 기록물 등은 … 기사 제보도 아닌데 장난삼아 한 두줄 글을 올리는 사람도 있고 그 중에는 악성코드가 들... 더보기

[타임스퀘어]

뒤 끝 추잡한 한국의 前 대통령들 2005년5월25일 기자 시사회에서 제작진이 공개한 10·26 직후의 궁정동 안가 연회장 사진, 오... 더보기

[메인 큰 타이틀]

근로자들 중국과의 전쟁 무관심: 호주 노조, 영미와의 AUKUS 맹비난 남중국해에서 시위 중인 중국 핵 동력 잠수함 © Reuters 입력 2021.9.23.RT 원문 2021.9.22. [시사뷰... 더보기

[메인 작은 타이틀]

호주 경찰, 백신 주사 반대 시위자들에 고무총알 발사 (영상) 시위자들이 호주 멜버른 시에서 건설산업에 코로나바이러스 질병 (코비드-19) 관련 명령에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