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충격] 더없이 행복한 요새?: 미 난민수용소, 어린이들 “감옥 같아요!”




 

 

미국 이민 어린이 수용소의 가슴 찢어지는 상황


 

 

입력 2021.6.23

BBC 원문 2021.6.23

 

[시사뷰타임즈] 미국 텍서스 사맊에 있는 국경 구금 본부에선 이민 온 어린이들이 경보를 울릴만한 상태에서 살고 있는 중인바 - 이곳에선 각종 질병들이 횡행하고, 음식물은 위험스러울 수 있으며 그리고 성학대에 대한 신고들도 있음을 BBC가 이곳의 직원들 및 어린이들과의 대담을 통한 조사에서 알아냈다.

 

최근 몇 달 사이에, 미국에선 이민자들 및 중미 지역 출신의 망명을 원하는 자들이 대규모로 증가하고 해왔다. 폭력, 여러 자연 재해들 그리고 코로나 유행병과 관련된 경제 갈등 등등이 이민-망명자 들이 유입되는 이유들 중 일부라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일부에선 민주당원인 조 바이든 행정부가 더욱 관대하다는 인식이 이 위기에 기여를 해온 것일 수도 있다는 말을 내놓지만, 백악관은 이민자들에게 미국 국경으로 오지 말 것을 촉구해 왔다.

 

텍서스 엘 파소에 있는 더 없이 행복한 요새 (Fort Bliss) 라는 미군 기지에 천막이 처져 있는 수용소는 미국-멕시코 국경을 홀로 넘어와서 현재 미국에서 가종들과 재결합되기를 기다리는 2천 명도 더 되는 십대 어린이들의 임시 보금자리다.

 

BBC는 조사에서 발견한 것에는 성학대, 코로나-19 그리고 이가 들끓는다는

, 의료 진료를 받으려는 어린이가 몇 시간을 기다리고 있다는 것, 깨끗한 옷이 아예 없다는 것 그리고 굶주린 어린이들에게 설 익으 육류를 주고 있다는 등등의 주장들이 포함돼 있다.

 

BBC는 수용소 직원들에게 이러한 상태에 대해 말을 걸어보았고 직원들이 몰래 반출한 여러 사진 및 영상을 봤다.

 

 

수용소 상태는 어떤가?

 

 

더 없이 행복한 요새수용소는 천막 12개로 이뤄져 있는데, 그중 일부엔 한 번에 어린이들을 수백명이나 들인다. 어린이들은 오락이나 취미 활동으로 1~2 시간을 나가며 천막속에서 하루를 보내거나 한 끼 식사를 위해 다른 사람 수백명 뒤에 줄을 선다.

 

직원들은 BBC에 음식물은 대체적으로 먹을 만한 것이지만, 현재 수용소를 나온 15살 짜리 소년은 설 익은 육류에 질렸다고 말하면서 어떤 때는 닭고기에 피가 있고, 고기 색이 너무나 붉어요. 저희는 배고픔을 견딜 수가 없어서 그 고기를 먹었지만, 그걸 먹고 병에 걸렸어요.” 라고 했다.

 

여러 천막들은 또한 단지 대단히 많은 수의 아픈 어린이들을 수용하려고 세워진 것이라면서, 이 어린이는 이 천막촌에 코로나-19 도시라는 별명을 붙였다.

 

직원들은 수용소에 대해 말하는 것이 금지돼 있으니 익명으로 해달라는 한 직원은 어린이 수백 명에게서 코로나 양성 반응이 나왔다.” 고 했다.

 

코로나-19에 더해, 유행성 독감 및 패혈증 인두염의 발발 등도 지난 3월 말 이 수용소가 문을 연 이래로 보고돼 왔다.

 

그리고 시급히 의료진료가 필요한 일부 어린이들이 방치돼 있다.

 

지난 5월 만남에서 직원들이 BBC에 제공해 준 비밀 기록물에서, 한 직원은 키를 토하며 기침을 하기에 시급히 의료 치료가 필요한 한 어린이에 대해 말했다.

 

저들은 우린 그 아이를 점심을 먹도록 보낼 것이다.’” 라고 했다면서 이 직원은 또 다른 직원이 그 누구라도 보려면 3시간 반은 기다려야지라는 말을 하더라고 말해주었다.

 

BBC에 말한 이 15살짜리 소년은 38일간 구금 상태가 지난 뒤 지난 달 내보내 졌다. 이 소년은 이 수용소에 도착한 직후 코로나-19에 걸렸고, 심각하게 앓았다고 했다. 이 소년이 회복되자, 복작대는 턴막 속에서 살라고 다시 보냈고 다시 아프게 됐다.

 

우리가 가서 약을 달라고 하면, 저들은 우리들에게 더럽게 뵈는 것을 부었고 항상 자기들끼리 웃었습니다.” 라고 이 소년은 말하면서 수용소 일부 직원들의 이름은 밝히지 않겠다고 했다.

 

한 직원은 BBC이가 들끓어왔습니다.” 라고 하면서, “중대하게 부족한 것들 중 하나가 이 제거제입니다라고 하면서, 이 직원은 여자 아이들이 800명 정도 있는 한 천막이 지난달 이 때문에 폐쇄됐다고 했다.

 

직원들이 밀반출하여 BBC에 제공한 이 시설을 촬영한 여러 사진 및 영상에서는 엉성하게 만들어진 침대가 쭈욱 늘어서 있는 걸 보여주는데, 각 침대 사이는 불과 몇 인치이며 어마어마하게 큰 천막 끝까지 긴 침대줄을 이루고 있다.

 

한 직원은 너무 복작대는 상황이 질병들이 퍼지는 가장 큰 이유라고 생각한다.” 고 했다.

 

이 수용소가 설치돼 있는 치후아후안 사막 한복판을 거친 모래폭풍이 휩쓸고 지나간다.

역시 익명을 요구하는 한 여직원은 천막 전체가 흔들리기 시작합니다. 천막 일부가 훌러덩 벗겨져 모래가 안으로 밀려들어 옵니다. 사람들은 말 그대로 몸 전체를 모래가 못들어오게 막아야 합니다.” 라고 했다.

 

이 여직원은 하루 일을 마칠 때 쯤이면, 우리 모두는 머리끝서부터 발끝까지 완전 먼지로 덮여있게 됩니다.” 라고 덧붙였다. 직원들은 BBC에 샤워기가 제공돼 있지만, 많은 어린이들이 새워하고 싶어하지 않는데, 이유는 갈아입을 깨끗한 옷이 없기 때문이라고 말해주었다.

 

직원들에 따르면, 속옷, 기타 의류 품목 그리고 신발 등이 수용소 내에서 부족하나고 한다.

 

한 직원은 이 어린이들의 이야기를 들으면, 그들이 고통스러워하는 것을 아주 뻔하게 보면 그리고 쉽게 바로 잡힐 수 있는 것등에 데해 또다시 또다시 반복적으로 똑같은 이야기를 들으면 가슴이 찢어집니다.” 라고 했다.

 

그ᅟᅳᆫ 한 어린이가 이곳에 며칠 있게 되자, 다른 어린이들이 가능한 한 빨리 니기 우리들 좀 이곳에서 나가게 해주라, 더 이상 견딜 수가 없다’” 고 했다면서 어린이들은 감옥에 있는 것처럼 느낀다.“ 고 덧붙였다.

 

 

당국자들의 말

 

 

민간인 계약자를 고용하여 수용소 운영을 돕는 보건 및 인간 업무부 (HHS) 는 투명하기로 돼있다고 말은 하지만, BBC는 이 수용소에의 접근을 거부 당했다.

 

HHS는 더없이 행복한 요새에서 BBC가 취재하지 못하고 방치된다는 특정한 주장에 대해선 대응도 하지 않았지만, 공개 성명에서 당 부처는 깨끗하고 편안한 잠자리 공간, 식사, 세면도구, 세탁, 교육 그리고 오락 활동, 나아가 의료업무에의 접근 등 어린이 돌봄 기준이 요구하는 들을 제공하고 있다.” 고 말한다.

 

 

성학대 신고

 

 

더없이 행복한 요새라는 수용소에서 직원들이 성적으로 어린이들을 학대한다는 신고들이 있다. 수용소 훈련 과정에서, 직원 중 한 명이 몰래 촬영하여 BBC에 넘겨준 기록물에 한 직원은 우려를 한다.

 

여직원은 우린 이미 미성년자들에게 부적절하게 하는 직원을 붙잡았다.” 고 말한다.

 

또다른 직원은 BBC에 국토안전부 (DHS) 직원들에게 강간에 대해 말했었더고 했다.

 

“DHS는 강간 사건이 하나 있었는데 - 여자 아이들에게 임신 실험을 했다고 언급했다.” 고 이 여직원은 말하면서 그리고 다른 날 밤 또다른 계약자가 남자 아이들의 천막 속에서 붙잡혔는데, 아시다시피 이 남자 아이와 여러 짓거리를 하고 있었다.” 고 했다.

 

 

어린이들, 어떤 상태에 놓여있나?

 

 

직원에 따르면 더 없이 행복한 요새에 있는 많은 어린이들은 심각하게 우울해 진다고 했는데, 이 직원은 자해 행위를 하는 어린이들이 다수 있다고 말한다.

 

BBC에 말하는 15세 소년은 전 저곳에서 나가게 될 것이라고 생각했었는데, 제 가족을 다시는 볼 수 없게 돼 있었어요라고 말하면서 감정이 최고조로 끓어오르고 있었다.

 

가끔, 그리고 밤에, 우린 울곤 했습니다. 가장 최악인 동안에 전 거의 자살할 뻔 했습니다.” 라고 이 소년은 말했다.

 

직원들은 더없이 행복한 요새에 붙들려 있는 어린이들의 상태를 폭로하면서 위험을 무릅쓴 것이었다.

 

HHS 비상시설에 있는 다른 어린이 12,000명 정도는 미국 여기 저기에 흩어져 있으며 대개 알려지지 않고 있는 상태다.

 

 

왜 그리도 많은 어린이들이 국경을 홀로 넘나?

 

 

미국의 세관 및 굮경 순찰대에 따르면, 백만명도 넘는 이민자들이 올해 국경을 넘어 미국으로 들어오려 했다고 하는데, 지난해에 비해 거의 두 배다.

 

많은 성인들이 트럼프 시절에 실행된 공공 보건 규칙 때문에 추방된다. 그러나 조 바이든 대통령 하에서 어린이들 대부분은 미국에 머무는 것이 허용된다. 이 어린이들은 주로 콰터말러, 혼두라스 또는 엘 살바도어 등에서 오고 있다.

 

결국 미국에 홀로 남겨지게 되는 이민 어린이들 중 80% 정도는 미국에 친척이 있지만, 미국의 제체상 가족들이 신속히 결합하지 못하고 있다.

 

올해초, HHS가 비상 수용소 체제를 수립했는데 -더없이 행복한 요새가 그중 하나- 미국 세관 및 국경 순찰대가 운영하는 시설의 과밀함을 해결하기 위한 것이었다.

 

현재, 어린이들은 HHS 수용 시설에서 평균 31일을 있게 되는데, 지난 1월 바이든 행정부 시작 단계 당시 40일이었던 것에서 적어진 것이다.




'Heartbreaking' conditions in US migrant child camp

 

By Hilary Andersson

BBC News, El Paso, Texas

 

Published5 hours ago

 

Image of inside of tents

image captionThere are hundreds of children in some of the tents

 

At a US border detention centre in the Texan desert, migrant children have been living in alarming conditions - where disease is rampant, food can be dangerous and there are reports of sexual abuse, an investigation by the BBC has found through interviews with staff and children.

 

In recent months, the US has seen a massive rise in migrants and asylum seekers from Central America. Violence, natural disasters and pandemic-related economic strife are some of the reasons behind the influx, experts say.

 

Some have also suggested the perception of a more lenient administration under Democrat Joe Biden has contributed to the crisis, though the White House has urged migrants against journeying to the US border.

 

The tented camp in the Fort Bliss military base in El Paso, Texas, is the temporary home for over 2,000 teenaged children who have crossed the US-Mexico border alone and are now awaiting reunification with family in the US.

 

Findings from the BBC's investigation include allegations of sexual abuse, Covid and lice outbreaks, a child waiting hours for medical attention, a lack of clean clothes and hungry children being served undercooked meat.

 

The BBC has spoken to camp employees about these conditions and seen photos and video smuggled out by staff.

 

media captionTexas migrant camp "children feel like they're in prison"

 

What are the camp conditions?

 

The Fort Bliss camp consists of at least 12 tents, some of which house hundreds of children at a time. The children spend most of their day in the tents, getting out for an hour or two of recreation, or to line up with hundreds of others for a meal.

 

Staff told the BBC the food was mostly edible, but a 15-year-old who has now been released said he was fed uncooked meat. "Sometimes the chicken had blood, the meat very red. We couldn't stand our hunger and we ate it, but we got sick from it."

 

A number of tents have also been set up just to accommodate the large numbers of sick children - the children have nicknamed it 'Covid city'.

 

"Hundreds of children have tested positive for Covid," said one employee who asked to remain anonymous because staff are banned from speaking about the camp.

 

In addition to Covid, outbreaks of the flu and strep throat have also been reported since the camp opened in late March.

 

And some children in need of urgent medical attention have been neglected.

 

Image from inside one of the camp tents

image captionWhen a child tests positive for Covid, their bed is stripped and they are sent to a Covid tent

 

In a secret recording of a staff meeting in May given to the BBC, an employee told of a child who was coughing up blood and needed urgent medical care.

 

"They said 'we are going to send him to lunch'," the employee reported another staff member as saying. "It was a three and a half hour wait to see anybody."

 

The 15-year-old who spoke to the BBC was released last month after 38 days in detention. He said he caught Covid-19 soon after arriving in the camp, and became severely ill. After he recovered, he was sent back to live in a crowded tent and became ill again.

 

"When we went to ask for medicine they gave us dirty looks, and they always laughed among themselves," said the boy, who preferred to remain anonymous, of some camp workers.

 

"Lice has been rampant," an employee told the BBC. "And one of the major shortages has been lice kits." Staff said a tent of around 800 girls was locked down last month because of lice.

 

Photos and video smuggled out of the facility by staff and given to the BBC, show rows of flimsy bunks, set inches from each other, extending in long lines through the vast tents.

 

"I think the crowding is the number one reason that illnesses have spread," said an employee.

 

Wild sandstorms sweep through the Chihuahuan desert where the camp is set.

 

"The whole tent starts shaking, some of the tents open up and sand rushes in. You literally have to shield your whole body from sand," said a female employee who also spoke on the condition of anonymity.

 

"By the end of the day, we are all just covered in dust from head to toe," she added. Staff told the BBC that showers are on offer, but many children don't want to take them because they have no clean clothes to change into.

 

Children at the camp

image captionThe Fort Bliss camp houses around 2,000 unaccompanied migrant teenagers

 

There is a shortage of underwear, other clothing items and shoes in the camp, according to employees.

 

"It is heartbreaking to hear their stories and to see them very plainly suffering and to hear the same kinds of complaints over and over again about things that could be corrected so easily," said a staff member.

 

"After a child has been here for a few days, they say, 'you've got to get me out of here as soon as possible, I just can't stand it anymore,'" he added. "They feel like they are in a prison."

 

What do the authorities say?

 

The Department of Health and Human Services (HHS), which employs private contractors to help run the camp, says it is committed to transparency, but the BBC was denied access to the camp.

 

Fort Bliss sign

IMAGE COPYRIGHTGETTY IMAGES

 

HHS did not respond to the specific allegations of neglect in Fort Bliss uncovered by the BBC, but says in a public statement that it is "providing required standards of care for children such as clean and comfortable sleeping quarters, meals, toiletries, laundry, educational and recreational activities, and access to medical services".

 

What are the reports of sexual abuse?

 

There are reports of staff sexually abusing children at the Fort Bliss camp. At a camp training session, secretly recorded by a staff member and shared with the BBC, an employee voiced concern.

 

"We have already caught staff with minors inappropriately," she said.

 

Another employee told the BBC that the Department of Homeland Security (DHS) had spoken to staff about a rape.

 

"DHS mentioned there was a rape - they are giving the girls pregnancy tests," she said. "And I heard the other night that another contractor was caught in a boys' tent, you know, doing things with him."

 

What state are the children in?

 

Many of the children in Fort Bliss become severely depressed, according to staff, who say there are multiple cases of children self-harming.

 

"I thought that I was not going to get out of there, that I was not going to see my family again," the 15-year-old who spoke to the BBC said, welling up with emotion.

 

"Sometimes, and at night, we would cry. During the worst time I was nearly at the point of committing suicide," he said.

 

Image from inside one of the tents

image captionBunks are stacked close together

 

Staff took risks to speak about and expose the conditions children are being held in at Fort Bliss.

 

The state of around 12,000 other children in the HHS emergency facilities scattered around the country remains largely unknown.

 

Why have so many children crossed the border alone?

 

Over a million migrants have tried to cross into the US this year, according to US Customs and Border Patrol - almost twice as many as last year.

 

Many adults are deported due to a public health rule put in place in the Trump era. But most children under President Joe Biden have been allowed to stay. These children are mostly coming from Guatemala, Honduras or El Salvador.

 

Around 80% of the migrant children who end up in the US alone have relatives in the country, but the system is failing to unite them quickly.

 

Earlier this year, HHS set up a system of emergency camps - Fort Bliss is one - to relieve overcrowding in facilities run by US Customs and Border Patrol.

 

Currently, children spend an average of 31 days in the HHS camps, down from 40 days at the beginning of the Biden administration in January.

 

[기사/사진: BBC]



Comment



[ 시사 View 社說 ]

미국의 AUKUS: 짓밟… 호주는 2018년 프랑스와 체결한 잠수함 계약을 미국-영국과의 동맹 쪽에 무... 더보기

[스페셜 NEWS]

Covid-19: 3차 백신 접종‧‧‧ 얼마나 효과적이라는 건가? 이스리얼의 한 보건 근로자가 촉진제 백신을 투여할 준비를 하고 있다. (Credit: Getty Images) ... 더보기

[포토 NEWS]

앺갠, 여학생 없는 학교 재개교 2021년9월18일, 남학생들이 카불시 이스티글랄 학교 수업에 나와있다. 이 나라 중등학교 과... 더보기

[정확한 정보] Q&A

a day care job 입력 2021.9.23. [시사뷰타임즈] 'a day care (daycare) job' 이란 무엇인가 낮 동안 돌봄 (주간 돌봄) ... 더보기

[종합 NEWS]

전문가: 코로나-19, 봄철까지 더욱 감기 같을 수 있다 입력 2021.9.23.BBC 원문 5분 전 [시사뷰타임즈] 중국 언론들은 코로나-19가 미국에서 비롯된 것... 더보기

[ 시·선·집·중 ]

FDA, 고위험 고령자-18+ 만 화이저 촉진제 승인, 해석 여지 남겨 FILE PHOTO: AFP /Kena Betancur 입력 2021.9.23.RT 원문 14시간 전 [시사뷰타임즈] 미국 식품의약국 (FDA)... 더보기

[ 화젯 거리 ]

리쑤에니아: 자국 국민들에, 중국 휴대전화 내다 버리라고 촉구 샤오미 ‘10T 프로’ 에 검열 기능이 있음을 발견됐다고 한 보고서가 말했다. IMAGE SOURCE,GETTY... 더보기

[오피니언 NEWS]

[Michael McCaffrey] 91세 클린트 이슷웃 “울부짖어라 상남자여”, 미국 몽상 몰… 클린트 이슷웃이 감독한 영화 “울부짖어라 상남자여” 의 한 장면 © Warner Bros. Pictures 글: ... 더보기

[제휴 및 광고 문의]

제휴및 광고문의 게시판입니다. 시사뷰 타임즈는 시사뷰 까페와 연계된 것으로서 적지 않은 조회가 있습니다. 따라서 시사... 더보기

[기사제보 받습니다]

이 게시판은 회원가입후 작성 가능하며, 역사물 또는 어떠한 기록물 등은 … 기사 제보도 아닌데 장난삼아 한 두줄 글을 올리는 사람도 있고 그 중에는 악성코드가 들... 더보기

[타임스퀘어]

뒤 끝 추잡한 한국의 前 대통령들 2005년5월25일 기자 시사회에서 제작진이 공개한 10·26 직후의 궁정동 안가 연회장 사진, 오... 더보기

[메인 큰 타이틀]

근로자들 중국과의 전쟁 무관심: 호주 노조, 영미와의 AUKUS 맹비난 남중국해에서 시위 중인 중국 핵 동력 잠수함 © Reuters 입력 2021.9.23.RT 원문 2021.9.22. [시사뷰... 더보기

[메인 작은 타이틀]

호주 경찰, 백신 주사 반대 시위자들에 고무총알 발사 (영상) 시위자들이 호주 멜버른 시에서 건설산업에 코로나바이러스 질병 (코비드-19) 관련 명령에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