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해리스. 선거보안법 지연시키려 도망친 민주당 의원 칭송



 

입력 2021.7.14.

RT 원문 2021.7.14.

 

[시사뷰타임즈] 부통령 커맬러 해리스가 텍서스주 공화당 다수자들이 선거보안법안 통과 시키는 것을 막기 위해 텍서스 주에서 도망간 의원들을 만나, 이들을 여자투표권론자 및 다른 지난 시절 투표권 우승자에 비유했다.

 

이들 51명이 텍서스 하원이 법안 투표에 필요한 정족수가 되는 것을 막기 위해 개인 전용기를 타고 워싱튼으로 날아간지 하루 뒤, 해리스는 도망간 민주당 의원들에게 화요일 미국 국민들의 투표권을 옹호하는 것은 사과 파이 만큼이나 미국적인 것입니다.” 라고 말했다,

 

해리스는 이 정치인들이 투표권 보호를 위해 큰 희생을 치렀다고 하면서 이들의 용기 있는 자세애국심을 칭송했다. 그는 1867년 노예폐지론자 후레데릭 더글러스가 흑인 남자들에게 투표를 허용해야 한다며 의회에 호소한 것과 1913년 여자참정권 운동으로 워싱튼 펜실배니어 가를 행진해 내려갔던 것 등을 포함, 투표권 발전에 고움을 주며 역사적인 축이 됐던 사건들을 언급하면서 이들의 노력을 역사적 맥락에 넣고 싶어했다.

 

해리스는 그리고 2021, 텍서스 주 입법부가 워싱튼 DC에 왔다.” 고 했다. 월요일, 미시건 주 한 행사자리에서 그는 텍서스 인들은 투표권을 위해 많은 사람들이 싸우다가 죽었던 당시, 다른 사람들이 예전에 걸었던 길에서 행진하고 있는 중이라고 했다.

 

해리스의 마지막 말은 텍서스 주지사 그렉 애봇이 이 무단 이탈한 의원들이 텍서스주에 돌아오는 대로 체포할 것이라고 약속을 하며 텍서스 주 하원 공화당 의원들은 만일 필요하다면, 자신들의 동료인 민주당 의원들을 무력으로 체포할 영장을 승인할 것이라고 말한지 몇 시간 뒤에 나왔다.

 

텍서스 주 하원은 논란이 있는 투표법안을 막기 위해 워싱튼으로 도망한 민주당 의원들 체포를 위해 투표할 것이라며 자신은 이들을 체포할 것이라고 말한다.

 

텍서스 주는 공화당 의원이 장악하고 있는 몇 개 주들 중의 하나이며 의원들은 과거 대통령 트럼프가 대규모 사기 때문에 선거에 졌다고 근거도 없이 주장하는 2020 투표 여파 속에 선거 보안을 강화하기 위한 법안을 상정하거나 통과시켜왔다.

 

대통령 조 바이든과 기타 민주당 정치인들은 이 주의 법안들을 백인이 아닌 사람들이 투표하는 것을 막기 위한 것이라고 본다. 화요일 바이든은 우린 남북전쟁 이후로 가장 심각한 실험에 직면하고 있다.” 고 하면서 과장하는 것이 아니라 - 남북전쟁 이래로이다.” 라고 했다. 그는 이 주 입법부가 공격을 펼치고 있으며” “투표권을 탄압하고 뒤엎으려는 것이라고 했다.

 

텍서수 주 입법부가 흑인들인 그 어느 누구가 투표하는 것을 어떻게 막겠다는 것인지가 전반적으로 분명한 것은 아니다. 하원 법안의 주요 규정들에는 우편 투표시 요구사항을 밝인 규정들이 들어 있고, 투표 감시인들이 개표를 관측 접근권을 늘려놓았으며 조기 투표를 위해 투표시간 연장 및 차를 몰고 들어와 투표하는 것을 금지시키고 있다. 또한 요청을 하지 않은 사람들에게 우편투표 신청서를 보내는 것을 금지할 것이다.

 

대체로 동일한 조항을 담고 있는 상원 법안이 화요일 정당 노선 표결에서 통과됐지만, 다음 달 특별입법회기가 끝나기 전에 하원이 정족수를 채우지 못한다면 그 법안이나 하원 법안이나 모두 법률이 될 수 없다. 애봇은 투표가 실시될 때까지 더 많은 특별회의를 소집할 것이라고 했다. 150명으로 구성된 하원의 3분의2가 출석해야 하며 공화당이 8367로 다수를 차지하고 있다.

 

우리의 민주주의를 구하라’: 텍서스 주 민주당 의원들이 주의 유권자 개혁을 막기 위해 워싱튼으로 도망갔다.

 

사회연결망 사용자들은 상원 의사진행방해 규칙의 폐지를 요구하는 많은 민주당 의원들의 앞뒤 안맞음을 지적했다. 이 규칙은 소수의 공화당 간부회의가 당파 법안을 지연시킬 수 있도록 하는 반면, 주 하원이 법안에 투표하지 못하도록 막는 텍사스 민주당원은 칭찬한다.

 

저자 리처드 파올리넬리는 "이제 보자, 민주당원들이 텍서수 주에서 그들이 패배시킬 수 없는 법안을 방지하기 위해 정족수를 거부하는 것은 좋다" 라고 하면서 "의사진행방해 수법으로 패퇴시킬 수 없는 법안에 대해 토론을 거부하는 공화당은 나쁘다. 위의 두 가지 말에 모두 동의한다면 당신은 위선자일 수도 있다." 고 했다.



Kamala Harris praises Dem reps who fled Texas to stall election-security bill, likens them to suffragettes and abolitionist hero

 

14 Jul, 2021 00:23

 

U.S. Vice President Kamala Harris meets with Democratic members of the Texas state legislature who fled the state in an effort to slow changes to election laws and voter access, in Washington, U.S., July 13, 2021. © REUTERS/Jonathan Ernst

 

Vice President Kamala Harris met with fugitive lawmakers who fled Texas to block the state's Republican majority from passing election-security legislation, comparing them to suffragettes and other past champions of voting rights.

 

"Defending the right of the American people to vote is as American as apple pie," Harris told the Democrat legislators on Tuesday, a day after 51 of them flew to Washington on private jets to prevent the Texas House from having the quorum necessary to vote on bills.

 

Harris praised the politicians for their "courageous stand" and "patriotism," saying that they made great sacrifices to protect voting rights. She said she wanted to put their efforts in historical context, noting pivotal historical incidents that helped advance voting rights, including an 1867 appeal to Congress by abolitionist Frederick Douglass, arguing that black men should be allowed to vote, and the 1913 suffragette march down Washington's Pennsylvania Avenue.

 

"And 2021, the Texas Legislature came to Washington, DC," Harris said. While speaking on Monday at an event in Michigan, she said the Texans were "marching in the path that so many others before did, when they fought and many died for our right to vote."

 

The vice president's latest comments came hours after Texas Governor Greg Abbott vowed to arrest the absconding lawmakers upon their return to the state and Texas House Republicans voted to approve warrants to round up their Democrat colleagues by force, if necessary.

 

Texas House votes to round up Democrats who fled to DC to block controversial voting bill, governor says he’ll ARREST them

 

Texas is one of several Republican-controlled states in which lawmakers have introduced or passed bills to shore up election security in the aftermath of the 2020 vote, when former President Donald Trump alleged that he lost because of massive fraud.

 

President Joe Biden and other Democrat politicians have framed the state bills as an attempt to keep non-white people from voting. "We're facing the most significant test of our democracy since the Civil War," Biden said on Tuesday. "That's not hyperbole since the Civil War." He called the state legislation "an unfolding assault" and "an attempt to suppress and subvert the right to vote."

 

It's not altogether clear how the Texas legislation would stop black people or anyone else from voting. The House bill's major provisions include identification requirements for voting by mail, increased access for poll watchers to observe the counting of votes, and bans on extended hours and drive-through service for early voting. It also would prohibit sending of vote-by-mail applications to people who haven't requested them.

 

A Senate version of the bill, which has largely the same provisions, was passed on Tuesday in a party-line vote. But neither that bill nor the House version can become law if the House can't gather a quorum before a special legislative session ends next month. Abbott has said he will call more special sessions until votes are held. Two-thirds of the 150-member House must be present, and Republicans hold an 83-67 majority.

 

‘Save our democracy’: Texas Democrats RUN AWAY to Washington in bid to block state voter reform

 

Social media users pointed out the irony of many Democrats calling for the elimination of the Senate filibuster rule, which allows the minority Republican caucus to stall partisan bills, while praising the Texas Democrats for keeping their state House from voting on legislation.

 

"Let's see now, Democrats denying a quorum in Texas to prevent legislation they cannot defeat is good," author Richard Paolinelli said. "GOP denying debate on a bill they cannot defeat by using the filibuster is bad. If you agree with both of the above statements, you might be a hypocrite."

 

[기사/사진: RT]



Comment



[ 시사 View 社說 ]

미국의 AUKUS: 짓밟… 호주는 2018년 프랑스와 체결한 잠수함 계약을 미국-영국과의 동맹 쪽에 무... 더보기

[스페셜 NEWS]

Covid-19: 3차 백신 접종‧‧‧ 얼마나 효과적이라는 건가? 이스리얼의 한 보건 근로자가 촉진제 백신을 투여할 준비를 하고 있다. (Credit: Getty Images) ... 더보기

[포토 NEWS]

앺갠, 여학생 없는 학교 재개교 2021년9월18일, 남학생들이 카불시 이스티글랄 학교 수업에 나와있다. 이 나라 중등학교 과... 더보기

[정확한 정보] Q&A

a day care job 입력 2021.9.23. [시사뷰타임즈] 'a day care (daycare) job' 이란 무엇인가 낮 동안 돌봄 (주간 돌봄) ... 더보기

[종합 NEWS]

전문가: 코로나-19, 봄철까지 더욱 감기 같을 수 있다 입력 2021.9.23.BBC 원문 5분 전 [시사뷰타임즈] 중국 언론들은 코로나-19가 미국에서 비롯된 것... 더보기

[ 시·선·집·중 ]

FDA, 고위험 고령자-18+ 만 화이저 촉진제 승인, 해석 여지 남겨 FILE PHOTO: AFP /Kena Betancur 입력 2021.9.23.RT 원문 14시간 전 [시사뷰타임즈] 미국 식품의약국 (FDA)... 더보기

[ 화젯 거리 ]

리쑤에니아: 자국 국민들에, 중국 휴대전화 내다 버리라고 촉구 샤오미 ‘10T 프로’ 에 검열 기능이 있음을 발견됐다고 한 보고서가 말했다. IMAGE SOURCE,GETTY... 더보기

[오피니언 NEWS]

[Michael McCaffrey] 91세 클린트 이슷웃 “울부짖어라 상남자여”, 미국 몽상 몰… 클린트 이슷웃이 감독한 영화 “울부짖어라 상남자여” 의 한 장면 © Warner Bros. Pictures 글: ... 더보기

[제휴 및 광고 문의]

제휴및 광고문의 게시판입니다. 시사뷰 타임즈는 시사뷰 까페와 연계된 것으로서 적지 않은 조회가 있습니다. 따라서 시사... 더보기

[기사제보 받습니다]

이 게시판은 회원가입후 작성 가능하며, 역사물 또는 어떠한 기록물 등은 … 기사 제보도 아닌데 장난삼아 한 두줄 글을 올리는 사람도 있고 그 중에는 악성코드가 들... 더보기

[타임스퀘어]

뒤 끝 추잡한 한국의 前 대통령들 2005년5월25일 기자 시사회에서 제작진이 공개한 10·26 직후의 궁정동 안가 연회장 사진, 오... 더보기

[메인 큰 타이틀]

근로자들 중국과의 전쟁 무관심: 호주 노조, 영미와의 AUKUS 맹비난 남중국해에서 시위 중인 중국 핵 동력 잠수함 © Reuters 입력 2021.9.23.RT 원문 2021.9.22. [시사뷰... 더보기

[메인 작은 타이틀]

호주 경찰, 백신 주사 반대 시위자들에 고무총알 발사 (영상) 시위자들이 호주 멜버른 시에서 건설산업에 코로나바이러스 질병 (코비드-19) 관련 명령에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