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5보] 볼드윈: “`녹` 촬영현장, 난 방아쇠 당기지 않았다.”


 

 

입력 2021.12.2.

CNN 원문 2021.12.1.

 

[시사뷰타임즈] 앨릭 볼드윈은 ABC 뉴스에 자신은 영화 촬영 현장에서 촬영감독 핼리나 허친스를 쏜 총의 방아쇠를 절대로 당기지 않았다고 말했다.

 

볼드윈은 수요일 앉아서 진행된 취재대담 -10월 달 총격 이후 처음 갖는- 발췌본에서 볼드윈은 방아쇠는 당겨지지 않았다. 난 방아쇠를 당기지 않앗다.”고 했다.

 

대본에도 없었던 것인데 왜 허친스에게 총을 겨누었고 방아쇠를 당긴 것이냐는 질문을 받자, 볼드윈은 난 절대로 그 어나 누구를 향해 총을 겨누지도 않갔고 방아쇠를 당기지도 않았다, 절대로.” 라고 했다.



관련기사


볼드윈은 또한 어떻게 실탄이 자신이 현장에서 사용했던 콜트 .45 회전식 권총 속에 들어간 것인지 전혀 모른다고 하면서 누군가 실탄을 총에 넣었고, 이 총알은 촬영장 자산 목록상 있게 돼있지 조차도 않은 것이었다.” 고 했다.

 

감정에 복받친 볼드윈은 허친스에 대해 말하고 있을 때, 눈물을 감추려고 애쓰는 모습이 보였다.

 

볼드윈은 허친스는 자신과 같이 일했던 모든 사람에게 사랑을 받았고, 자신과 같이 일했던 모든 사람이 좋아했던 그런 사람이었고 - 찬사를 받는 사람이었다고 하면서 그 일은 내게 실제로 일어난 일 같지도 않다.” 고 덧붙였다.

 

조즈 스테파노파울로스가 그 총격이 자신에게 이제까지 벌어졌던 일 중 최악의 것이었느냐는 질문을 받자, 볼드윈은 그렇다고 하면서 돌이켜 생각해 보고 또 생각해 봐도, 내가 무슨 일을 할 수 있었겠는가?” 라고 했다.

 

ABC는 이 취재대담 내용을 목요일 밤에 방영하게 돼 있다.

 

허친스는 축임을 당했고 감독 조엘 사우자는 볼드윈이 예행 연기를 하던 10월 볼드윈이 쏜 총에 부상을 입었는데, 당국자들은 실탄이 들어있었을 것이라고 의심한다.

 

현재 수사 중에 있는 이 사건은, 무기를 사용하는 촬영 현장들에 더 좋은 안전 수칙으로 갱신될 것을 촉구하고 있다.

 

볼드윈은 경찰관들이 가짜건 그렇지 않건 모든 총기 사용 영화/TV 촬영 현장에있으면서 무기류 안전을 관찰해야 한다고 믿는다.




Alec Baldwin: 'I didn't pull the trigger' of gun on 'Rust' set

 

By Julia Jones, CNN

 

Updated 2330 GMT (0730 HKT) December 1, 2021

 

(CNN)Alec Baldwin told ABC News he never pulled the trigger of the gun that shot director of photography Halyna Hutchins on the set of "Rust."

 

"The trigger wasn't pulled. I didn't pull the trigger," Baldwin said in an excerpt released Wednesday from the sit-down interview -- his first since the October shooting.

 

When asked why he pointed the gun at Hutchins and pulled the trigger when that wasn't in the script, Baldwin said, "I would never point a gun at anyone and then pull the trigger, never."

 

Baldwin also said he has no idea how a live bullet got in the Colt .45 revolver he used in the scene. "Someone put a live bullet in the gun, a bullet that wasn't even supposed to be on the property," he said.

 

An emotional Baldwin visibly fights back tears when talking about Hutchins.


"She was someone who was loved by everyone who worked with her, liked by everyone who worked with her -- and admired," Baldwin said, adding, "it doesn't seem real to me."

 

When asked by George Stephanopoulos if the shooting was the worst thing that had ever happened to him, Baldwin said yes, "because I think back and I think, what could I have done?"

 

ABC is set to air the interview Thursday night.

 

Hutchins was killed and director Joel Souza injured in October after Baldwin discharged a weapon during a rehearsal that contained what authorities suspect was a live round.

 

The incident, which remains under investigation, has renewed calls for better safety practices on sets with regards to the use of weapons.

 

Baldwin has said he believes police officers should be present on "every film/TV set that uses guns, fake or otherwise" to monitor weapons safety.

 

[기사/사진: CNN]



Comment



[ 시사 View 社說 ]

‘유명무실’ 대명… 원본 출처: 중앙일보 입력 2022.1.15. [시사뷰타임즈] 대선 후보가 대선에서 이... 더보기

[스페셜 NEWS]

과학자들 공표: "대단히 희귀한 행성 발견 됐다.“ 디지틀적으로 만들어 낸 우주 공간 © Lev Savitskiy / Getty Images 입력 2022.1.14.RT 원문 2022.1.14. 우... 더보기

[포토 NEWS]

앤드류 왕자: 성 학대 소송 가운데, 군 직위 자선단체 직위 모두 박탈 입력 2022.1.14.BBC 원문 2022.1.13 [시사뷰타임즈] 목요일, 버킹엄 궁은 앤드류 왕자의 군 직위 ... 더보기

[정확한 정보] Q&A

Substack 사진출처= WRAP PRO 입력 2022.1.7. [시사뷰타임즈] Substack (썹스택) 은 구독용 기사 편지를 지원... 더보기

[종합 NEWS]

호주 법정: 정구 선수 조코비치. 코로나 백신 미접종이라고 추방 결정 2022.1.13. 노박 조코비치가 멜버른에서 열릴 (1월17~1월30일) 오픈 정구 우승자 대회를 앞두고 ... 더보기

[ 시·선·집·중 ]

코로나 질병: 부유한 자 더 부유하게 만들고 가난한 자는 죽인디 -보고 (FILE PHOTO) Photo by Luke Dray/Getty Images 입력 2022.1.17.RT 원문 2022.1.17. 자선 연합 악스펌은 코로나 ... 더보기

[ 화젯 거리 ]

올들어 4번째: 무더기 발사, 北 왜 자꾸 미사일 실험 발사 하나? 2022.1.17. 한 여자가 서울역에서 새소식들을 시청하고 있다. 한국 언론들은 월요일 오전에 ... 더보기

[오피니언 NEWS]

정구 선수 초코비치 추방: 백신 싫어 안 맞는 사람, 중죄인인가! 사진출처=eurosport 입력 2022.1.16. [시사뷰타임즈] 무려 21번이나 ‘그랜드 슬램’ 우승자이자 ... 더보기

[제휴 및 광고 문의]

제휴및 광고문의 게시판입니다. 시사뷰 타임즈는 시사뷰 까페와 연계된 것으로서 적지 않은 조회가 있습니다. 따라서 시사... 더보기

[기사제보 받습니다]

이 게시판은 회원가입후 작성 가능하며, 역사물 또는 어떠한 기록물 등은 … 기사 제보도 아닌데 장난삼아 한 두줄 글을 올리는 사람도 있고 그 중에는 악성코드가 들... 더보기

[타임스퀘어]

뒤 끝 추잡한 한국의 前 대통령들 2005년5월25일 기자 시사회에서 제작진이 공개한 10·26 직후의 궁정동 안가 연회장 사진, 오... 더보기

[메인 큰 타이틀]

크렘린: “만일 미국이 푸틴 제재하면, 미국과의 관계 끊을 수도“ 자료사진: 미국 대통령 조 바이든 (우) 과 라셔 대통령 블라디미르 푸틴이 2021.6.16. 저니버 (... 더보기

[메인 작은 타이틀]

미국 대법원의 방해: "바이든, 직장 백신 강제화 정책... 하지 말라" 보스턴의 백신 강제 반대 시위. 미국인들은 코로나-19 백신 강제에 대해 강력히 의견이 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