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그린피스: “후꾸시마 오염수, 인간 DNA 손상시킬 수도”


방사성 물이 2022년까지 체워질 거대한 수조들 속에 저장돼 있다. IMAGE COPYRIGHTREUTERS

 

입력 2020.10.24.

BBC 원문 16시간 전

 

[시사뷰타임즈] 일본 후꾸시마 핵발전소에서 나온 오염돼 있는 물에 인간의 DNA를 손상시킬 가능성이 있는 방사능 물질을 함유하고 있다고 그린피스 보고서에선 말한다.

 

환경운동 단체의 이러한 주장은 일본 정부가 이 물을 해양으로 배출시킬 계획임을 시시하는 언론 보도 이후에 나온 것이다.

 

많은 과학자들은 위험이 낮다고 말하지만, 일부 환경보호론자들은 일본 정부의 생각에 반대한다.

 

일본 정부는 아직 그린피스 보고서 내용에 대해선 말이 없다.

 

여러해 동안, 일본은 후꾸시마 발전소 -대규모 해일에 타격을 입은 뒤 녹아 내렸던- 를 냉각시킬 때 사용했었던 물 1백만톤 이상을 가지고 뭘 해야 하는 지에 대해 논의해 왔다.

 

이 액체 -지하수와 발전소 속으로 매일 스며 들어온 빗물- 를 저장하는 수조는 2022년에는 다 채워지게 된다.

 

일본 정부는 대부분의 방사성 동위원소들이 복잡한 여과 과정을 통해 제거됐다고 말하지만, 한 가지 동위원소 즉, 트리티엄이라고 불리는 'T 삼중 수소는 제거될 수가 없다.

 

지난주, 일본 언론들은 정부가 2022년부터 이 물을 바다로 배출시키기 시작하겠노라는 결정을 내렸다고 보도했다. 언론이 보도한 계획 하에선, 이 물은 우선 어떤 처리 절차 속에 발전소 내부에서 희석될 것이지만, 그렇게 하려면 몇 십년이 걸릴 것이다.

 

‘2020년 조류 막기라는 이름의 보고서에서, 후꾸시마 방사성 물 위기의 실체가 금요일 공개됐는데, 그린피스는 이 오염된 물에는 이 보고서에 따르면, '인간의 DNA를 손상시킬 가능성' 이 있는 탄소-14가 위험스런 수준으로 들어있다고 주장한다.

 

그린피스는 일본 정부가 이 물 속에 오로지 T 삼중 수소만 들어있는 것같은 인상을 주면서 처리된물임을 내세우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일본 정부는 -언론이 보도한 것 외에 공식적으로- 아무런 결정도 내린 것이 없지만, 관측자들은 결정 사항 한 가지가 이달 말까지는 발표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환경단체들은 이 물을 해양에 배출시키는 것에 반대 입장을 오래도록 표명해 왔다. 그리고 어로 단체들은 소비자들이 후꾸시마 지역 생산뭄 구매를 거부할 것이라고 말하며 반대를 해왔다.

 

하지만 일부 과학자들은 이 물은 방대한 태평양 속에 신속히 희석될 것이기에 T 삼중 수소는 인간 및 동물 건강에 가하는 위험이 낮을 것이라고 말한다.

 

 

2011년에 있었던 일

 

 

2011311, 진도 9.0 지진이 일본 북동부 해안을 강타했고 높이 15m의 대해일을 유발시켰다.

 

후꾸시마 핵 발전소의 용융 (녹아버리는 것) 을 막을 보완 체지가 지진 초기엔 살아남아 있었지만, 더욱 큰 손실은 대해일이 입혔다.

 

이 발전 시설의 냉각 체제들이 지진 이후 며칠 사이에 망가져 버리고, 하능 물질 수톤이 풀려나왔다. 이렇게 녹아버린 것이 1986년 체르노빌 이래로 가장 최학의 핵 사고였다.

 

지진과 대해일 속에 18,500명 가량이 죽거나 사라져버렸고 16만명 이상이 집에서 강제로 쫓겨났다.

 

이 재앙에 피해를 입은 개개인들과 가게들에게 이미 보상금으로 수십억 달러가 지급됐다. 지난달, 일본 고등법원은 일본 정부와 이 발전소 가동 회사가 850만 달러 (730만 파운드) 를 더 지불해야 한다는 하급심 결정을 지지했다. 




Fukushima: Contaminated water could damage human DNA, Greenpeace says

 

Published16 hours ago

 

IMAGE COPYRIGHTREUTERS

image captionThe radioactive water has been stored in huge tanks which will fill up by 2022

 

Contaminated water from Japan's Fukushima nuclear plant contains a radioactive substance that has the potential to damage human DNA, a report by Greenpeace says.

 

The claim from the environmental campaign group follows media reports suggesting the government plans to release the water into the ocean.

 

Many scientists say the risk is low but some environmentalists oppose the idea.

 

The government has not yet responded to the Greenpeace report.

 

For years Japan has debated over what to do with the more than a million tonnes of water used to cool the power station, which went into meltdown in 2011 after being hit by a massive tsunami.

 

Space to store the liquid - which includes groundwater and rain that seeps daily into the plant - will fill up by 2022.

 

The government says most of the radioactive isotopes have been removed using a complex filtration process but one isotope, tritium, cannot be removed.

 

Last week Japanese media reported that the government had decided to start releasing the water into the sea from 2022. Under the reported plans, the water would be diluted inside the plant first in a process that would take several decades.

 

In its report Stemming the tide 2020: The reality of the Fukushima radioactive water crisis released on Friday, Greenpeace claimed the contaminated water contained "dangerous levels of carbon-14", a radioactive substance that it says has the "potential to damage human DNA".

 

The group accused the government of suggesting the water was "treated" giving the impression it "only contains tritium".

 

The government said no decision had been made, but observers think one could be announced by the end of the month.

 

Environmental groups have long expressed their opposition to releasing the water into the ocean. And fishing groups have argued against it, saying consumers will refuse to buy produce from the region.

 

However some scientists say the water would quickly be diluted in the vastness of the Pacific Ocean, and that tritium poses a low risk to human and animal health.

 

What happened in 2011?

 

On 11 March 2011, a 9.0 magnitude earthquake struck off the north-eastern coast of Japan, triggering a 15-metre tsunami.

 

While the back-up systems to prevent a meltdown at the Fukushima nuclear plant survived the initial quake, further damage was inflicted by the tsunami.

 

As the facility's cooling systems failed in the days that followed, tonnes of radioactive material were released. The meltdown was the worst nuclear accident since Chernobyl in 1986.

 

Around 18,500 people died or disappeared in the quake and tsunami, and more than 160,000 were forced from their homes.

 

Billions of dollars in compensation have already been paid to individuals and businesses affected by the disaster. Last month, a Japanese high court upheld a ruling ordering the government and the plant's operating company to pay a further $9.5m (£7.3m).

 

[기사/사진: BBC]

 



Comment



[ 시사 View 社說 ]

美 대통령 당선자… 사진: GUARDIAN입력 2020.11.25. [시사뷰타임즈] ‘정치인이 아닌 정치인’ 이라... 더보기

[스페셜 NEWS]

폼페이 유적 발굴: 부유한 남자와 노예 시신 발견 거의 2,000년 전, 베수비우스 화산 폭발을 피하려던 것으로 여려지는 부유한 남자과 그의 남... 더보기

[포토 NEWS]

"경찰, 없애라!“ 너무 쉽게 총쏘는 경찰. 흑인 죽자 모두 거리로 [RT 제공 영상으로 정확히 보기]입력 2020.10.24.RT 원문 2020.10.24. [시사뷰타임즈] 경찰 한 명이 ... 더보기

[정확한 정보] Q&A

미국 대선: 크래켄을 풀겠다고? 그게 뭔데? 민담 속의 크래컨 IMAGE COPYRIGHTGETTY IMAGES 도미니언의 기술은 미국 선거에서 널리 사용되는 ... 더보기

[종합 NEWS]

징역형: 웡-13.5달, 초우-10달, 램-7달...모두 종신형일 뻔 아그네스 초우, 이반 램 그리고 조슈아 웡 등은 유명한 민주주의 운동가들이다. IMAGE COPYRIGH... 더보기

[ 시·선·집·중 ]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자, 개와 놀아주다가 발에 골절상 화요일, 조 바이든이 자신이 임명한 경제 쪽 사람들을 소개하기 위해 델러웨어주 윌밍튼에... 더보기

[ 화젯 거리 ]

기록 수립하며 태어난 아기: 27년 동결됐던 배아에서 여아 탄생! 아직 두 달이 안된 몰리 깁슨은 이미 기록 한 가지를 수립했다. IMAGE COPYRIGHTCOURTESY NATIONAL EMB... 더보기

[오피니언 NEWS]

[버락 오바마] 한 번 선거론 썩어가는 미국 진실 중단 못 시켜 오바마는, 이 사진에서 자신이 사회적 거리 두기인 “팔꿈치 부딪히기” 로 맞이하는 조 ... 더보기

[제휴 및 광고 문의]

제휴및 광고문의 게시판입니다. 시사뷰 타임즈는 시사뷰 까페와 연계된 것으로서 적지 않은 조회가 있습니다. 따라서 시사... 더보기

[기사제보 받습니다]

이 게시판은 회원가입후 작성 가능하며, 역사물 또는 어떠한 기록물 등은 … 기사 제보도 아닌데 장난삼아 한 두줄 글을 올리는 사람도 있고 그 중에는 악성코드가 들... 더보기

[타임스퀘어]

뒤 끝 추잡한 한국의 前 대통령들 2005년5월25일 기자 시사회에서 제작진이 공개한 10·26 직후의 궁정동 안가 연회장 사진, 오... 더보기

[메인 큰 타이틀]

끝장난 트럼프의 뒤집기 환상: 윌리엄 바, 중대한 선거사기? 없다! 입력 2020.12.2.CNN 원문 2020.12.2. [시사뷰타임즈] 미 법무장관 윌리엄 바는 트럼프가 취임후 임... 더보기

[메인 작은 타이틀]

지름 305m 망원경, 세계적 아레시보 관측소... 노후돼 사라질 판 2020년11월달의 아레시보 관측소의 지름 305m 망원경 모습. 붕괴를 앞두고 손상을 입은 것이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