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Covid-19: 필러핀 공화국 & 폐쇄조치로 아기 폭증 출산


아기 공장이라고 불리는 산부인과 안에서. 호세 파벨라 추모 병원의 붐비는 임산부들 image captionPregnant

 


[BBC 제공 영상으로 보기]



입력 2020.12.23.

BBC 원문 12시간 전

 

[시사뷰타임즈] 우리가 대화를 하는 동안, 41세인 산모가 9번째인 자식을 품에 안으려고 자신의 모든 힘을 그러 모으면서 민망스런 각도로 기댄다.

 

칼아, 쥬얼아, 조이스야...” 로벨리가 자기 자식들의 이름을 부르자, 5살짜리 찰리가 탐탁찮아 하는 눈길로 엄마를 쏘아 본다. “미안, 쟤 이름이 찰리지라고 로벨리는 천진스럽게 말한다.

 

로벨리는 가족계획에 대해 알기 이전에 자식 7명을 낳았었지만, 이 가장 최근에 추가된 자식은 세계에서 가장 혹독한 폐쇄조치 -병자수송군용차량에 탄 병사들이 거리를 순찰하고, 경찰 검문소에서 이동을 제한하며 가족 중 딱 한 사람만 먹거리 장을 볼 수 있도록 허용하는- 기간 중에 깜짝 임신이 된 것이었다.

 

이 폐쇄조치는 또한 여자들 수십만명이 출산 조절을 할 수가 없게된다는 것을 의미했는데, 이 나라 전역에 걸쳐 로벨리처럼 계획에도 없는 임신을 한 것이라는 예기가 거듭 나오게 만드는 결과를 초래했다.

 

정말로, 내년에 계획에도 없었던 아기 214,000명이 가외로 태어날 것으로 추산된다고 필러핀 (필리핀) 인구 연구소 대학교와 유엔 인구 기금은 예측하고 있다. 이 아기들은 이미 1년에 170만명이 출생하는 바람에 이미 압도 당해 있는 여러 병원들에서 태어나게 될 것인데, 대체적으로 어려운 형편으로 분투하는 가족들에게서 태어난다.

 

그리고 이건 겨우 시발점일 뿐이다.

 

코로나바이러스 유행병이 필러핀 스스로의 탓인 인구 위기를 갖고 있는 유일한 이유는 아니기 때문이다. -면밀히 살피면 여러 해에 걸쳐 잉태된 문제임이 드러난다.

 

 

꽉 잡기

 

 

필러핀 수도 마닐라는 사람과 여러 가지 것들이 초만원인 도시이며, 1,300만명이 마닐라 만과 시에라 마드레 산악지방 사이에 쐐기처럼 끼워져 있다. 2015년 자료에 따르면, 평균적으로 1평방 제곱 킬로미터 당 7만명 이상이 꽉꽉 채워 넣어져 있다고 한다.

 

움직일 틈도 없이 들어차 있다는 것은 교통의 정체상태에서부터 감옥에 이르기까지 모든 곳에서 느낄 수 있는데, 감방의 경우 이미 용량을 300% 이상 초과한 곳에서 사람들이 정어리처럼 잠을 잔다.

 

그리고 가장 인구과밀 지역들에서 사는 사람들이 바로 가난한 사람들이며, 일부는 쓰레기 매립지를 급습해 가져온 고기들을 먹을 정도로 몰락한 사람들이다.

 

전문가들은 그러한 빈곤의 일부가 이 나라의 높은 출산율 탓과 직결되는 것이라고 주장하는 바, 연구결과는 인구가 늘어나지도, 줄어들지도 않도록 하기 위한 매달 어린이 두 명에 가까운 출산율이라면, 빈곤 속에 태어나는 사람들의 숫자를 줄임으로써 이 나라의 발전을 촉진시킨다는 것을 보여주어 왔다. 그 다음 차례로, 깎아 내려 조절된 인구는 더 많은 국가 예산을 수령하면서, 지속가능한 자원 사용 및 모든 사람들을 위한 삶의 기회를 증진시킨다.

 

필러핀 정부도 이러한 사실을 알고 있다. 1960녀대 이래로, 이 나라는 출생율을 찾추려고 노력해 왔고 어느 정도 성공도 했다. 그래서 인구는 35백만명에서 11천만명으로 거의 3배로 늘었다고 할 수 있고. 출생율은 19696.4%에서 20202.75%로 떨어졌다.

 

하지만 필러핀은 동료인 동나 아시아 국가인 태국보다 같은 기간에 훨씬 덜 성공적이어 왔다. 유앤 자료에 따르면, 불교 국가인 태국은 1960년대에 매달 5.8명이었던 출생율을 2020년에는 1.5명으로 낮추었다고 나온다.

 

태국의 빈곤율은 현재 10%인데, 필러핀의 17%와는 비교가 된다.

 

그런데 왜 이런 차이가 있을까? 부분적으로는 애우 영향력이 있는 천주교회 때문인바, 천주교는 정반대의 피임 과제로 이끌면서 많이 낳고 증식하여라라는 구절로 출산을 장려한다.

 

필러핀 캐틀릭 주교회의의 제롬 세실라노 신부는 내게 영상통화로 물론, 우린 이러한 피임에 반대할 예정입니다.” 라고 말했다.

 

이른바 생식제 약은 허용하지 않겠다는 것이 권한의 일부이고...소위 도덕적인 권고는 단지 사람들에게 도덕적 결과 -우리들에게 부정적 영향을 미치게 될 것- 을 떠올리게 하려고 있는 것입니다. 그러나 그런데도 사람들이 우리의 요구를 열심히 듣지 않는다면, 그땐 그대로 될 수밖에 없는 것이지요.”

 

천주교회의 염려에도 불구하고, 필러핀 제도는 실마리를 잡아 오고 있는 중인데, 대통령 로드리고 두테르테 하에서 전 사회경제부 장관을 지난 에르네스토 페라니아는 최근 빈곤 감소에서 얻어지는 것들은 정부의 2012년 생식건강법 (RHL) 시행과 직결된 것이기 때문일 수도 있다고 주장했던 바, 이 법은 성교육과 피임을 가난한 사람들이 더욱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한 것이었다.

 

하지만, 코로나바이러스가 이렇게 힘겹게 얻은 것을 닦아 내버릴 수 있다.

 

인구개발위원회 집행위원장 후안 안토니오 페레즈는 우린 프로그램상 일해 오고 있는 4년 전체를 잃게 될 것이다.” 라고 하면서 우리에겐 계획에도 없었던 임신상태가 더 많이 있게 될 것이고, 바로 지금 임산부들 중 3명은 계획하지도 않았던 것이며, 가장 최악의 경우, 내년 임신의 절반은 아마도 무계획이었던 것으로 높아질 수도 있다.” 고 했다.

 

 

아기 공장

 

 

호세 파벨라 박사의 추모 의료병원에 있는 직원들은 바쁜 것에 익숙하다. 2012년 당시에, 이 병원은 하루에 아기 120명 까지도 분만시켰었는데, 산모들의 나이가 더 먹게 하는 것으로, 미국 제국주의 시절 산부인과 병동은 아기 공장이라는 별칭이 붙고 있다.

 

상황은 개선되어 RHL 법이 2012년 승인된 이래로 줄생율 수치는 절반으로 떨어졌다. 그러나 현재 출생율은 스스로 아기 폭증시대를 준비하고 있는 중이다.

 

우리가 1 병동에 들어가자, 우린 울고있는 아기들의 불협화음에 엄습 당했다.

 

축구 경기장 절반 정도의 크기이 이 병실에는 1인용 철제 병상 열이 깔끔하게 있으며 두 병상을 밀어 쌍으로 만들어 놓았다. 선풍기는 홱 불고 가버리면서, 가까스로 덥고 습한 상태를 감소시킨다. 분만복, 마스크 그리고 얼굴 가리개를 착용한 산모들이 새로 태어난 아기를 부드럽게 안고 앉아있다.

 

바로 지금, 산모들은 4명 중 3명 정도만 병상 두 개를 합쳐놓은 것을 갖는다.” 고 다이아나 칼리페 박사가 우리에게 말해 주면서 불행스럽게도, 우리에겐 공간이 전혀 없으며, 그런데도 더 많은 임신부들이 오게 돼 있다. 이미 병원의 최대 용령을 넘어선 것이다. 두 개를 모아 놓은 병상에 6~7명의 임산부까지 넣을 수 있다.” 고 했다.

 

코로나바이러스는 그래도 수치 문제만을 야기시키고 있는 것은 아닌바; 지난달 병원은 수련의와 간호사 등 7명이 양성 판정을 받은 뒤 일시적으로 문을 닫을 수밖에 없었다. 이 정도로 밀접한 거소에서는, 바이러스가 얼마나 재빨리 돌아다니는지 보는 게 어렵지 않다.

 

이 병원 운영진들은 새로운 건물이 더욱 많은 병상 공간을 제공해 줄 것으로 바라고 있지만, 아직까지는, 여전히 덜 끝난 상태다.



이단자들

 

 

페르니아의 시각에서 볼 때, 아기 폭증 출산에세 비롯되는 장기 비용이 세대간 빈곤을 훨씬 더 크게 만들 것이라는 점에는 의심의 여지가 없는바: 가난한 사람들이 아이를 낳고 제도는 아예 감당할 수가 없다는게 그것이다.

 

그런데 코로나바이러스는 이미 늘어나 있는 국가 예산에 엄청난 부담을 주기도 했으니, 더 많은 문제를 야기시킬 것이다.

 

페르니아는 난 우리가 인구 프로그램을 정말이지 제대로 이행하기 위해선 최소 20억 페소 (4,150만 달러) 가 필요하다고 말하고 있었다.” 면서 그러나 인구 위원회에 주어진 예산은 5억 페소 (1,040만 달러) 가량이니, 필요한 액수의 거의 1/4 가량이다.” 라고 했다.

 

페르니아는 대통령 두테르테는 가족계획을 열심히 옹호하는 사람이라고 말하면서 그러나, 마약 사용자들 및 거래상들에게 부분적으로 유혈의 폴력적인 탄압수사를 암시하면서 마약과 부정부페에 더욱 초점을 맞추고 있다.” 고 했다.

 

RHL은 또한 천주교 교회의 협조자인 자선단체들이 제기한 소송들을 제압할 수밖에 없어 왔는데, 불법으로 돼 있는 경구 피임약과 가족계획을 위한 조치들이 부모의 승낙을 얻지 못하면 청소년들에겐 해당이 안 된다는 결과를 낳았다.

 

동남아시아에서 필러핀이 십대 임신율이 가장 높다는 건 주목할 만한 일이다. 코로나바이러스 세계적 전염병, POPCOM 경고 등으로 이 임신율이 20% 늘어날 수도 있다.

 

천주교 교회는 지신을 겨누고 있는 주장들을 부인하면서, 필러핀 정부가 더 많은 일을 하여 빈부격차를 처리하라고 촉구한다.

 

제롬 세실라노 신부는 이 문제는 소위 생식 보건 체제가 실패한 책임이 교회탓이라고 비난을 하는 이런 이단자들에겐 항상 좋은 소재다.” 라고 하면서 우리가 현재 처한 상항에, 컨덤 (콘돔) 이 빈곤의 수렁에 빠져있는 사람들에게 소용이 있겠는가? 배고픈 사람들에게 피임약이 소용이 있겠는가? 사람들이 지금 당장 정말이지 무엇이 필요한지 우선 순위를 정해야 할 문제이다.” 라고 했다.

 

 

가장 큰 걱정거리

 

 

로벨리는 이 사람들이 말하고 있는 빈곤만 알고 있다. 로벨리는 세계에서 가장 인구가 밀집돼 있는 지역들 중 하나인 톤도주 바세코에서 살고 있다.

 

그러나 로벨리는 천주교 교회도 알고 있고, 교회의 피임 및 낙태에 대한 가르침도 안다.

 

로벨리는 이 북적대는 공동체에서 평화를 찾을 수 있는 몇 안되는 곳 중 하나이자 악취가 진동하는 범람원 (: 강이 범람하면 물에 잠기는 강가 평지) 에 앉아있는 우리들에게 제가 딱 임신 1개월이었을 때, 전 제 남편에게 생활이 어려우니까 낙태하고 싶다고 말했어요라고 시인했다.

 

그러나 남편은 우린 헤쳐 나갈 수 있어, 난 차라리 범죄를 계속 저질렀다.” 라고 했다고 전했다.

 

우리가 별거하고 있는지 거의 3달이 됐네요.”

 

눈물을 훔치면서, 로벨리는 자신은 자식들의 장래가 걱정된다고 말한다. 우리가 대화를 하고 있을 때, 마약 거래상을 찾는 경찰 순찰차가 진흙 투성이 도로에 빠져있자 사람들이 흩어진다. 로벨리는, 마약을 파는 것이 (빈곤) 에서 탈출할유일한 길이라고 밝혔다. 현재 코로나바이러스가 필러핀 경제를 쇠퇴기로 몰아넣으면서, 이 나라에서의 기회는 그 어느 때보다 절망적이다.

 

그게 저의 가장 큰 걱정거리에요. 제가 그래도 자식들의 교육을 뒷받침 해줄 수 있을까요?” 라고 로벨리는 말한다.

 

가끔 제가 배가 고파 화가 날 때, 자식들에게 잘 사는 사람들에게 너희들을 입양시켜 적절한 학교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한다면 어쩔거냐고 말을 합니다. 그러나 그리고 나선 난 아마도 어떻게든 해내게 될거야 라고 속으로 말합니다.”




Covid-19: The Philippines and its lockdown baby boom

 

By Howard Johnson & Virma Simonette & Flora Drury

BBC News

 

Published12 hours ago

 

Rovelie Zabala and her children

image captionRovelie Zabala with some of her children

Rovelie Zabala is heavily pregnant with her 10th child.

 

As we talk, the 41-year-old leans at an awkward angle, leveraging all her back strength to hold her ninth child in her arms.

 

"Carl, Jewel, Joyce" As Rovelie names her children, six-year-old Charlie shoots his mother a look of disapproval. "Sorry, his name is Charlie," says Rovelie, innocently.

 

Rovelie had had seven children before she learnt about family planning, but this latest addition was a surprise conceived during one of the world's strictest lockdowns, which saw soldiers patrolling the streets in armoured personnel carriers, police checkpoints restricting movement and only one family member allowed out to shop for food supplies.

 

The lockdown also meant hundreds of thousands of women have been unable to access birth control, resulting in tales of unplanned pregnancies like Rovelie's being repeated across the country.

 

Indeed, it is estimated an extra 214,000 unplanned babies will be born in the next year, according to projections by the University of the Philippines Population Institute and the United Nations Population Fund. These children will be born into hospitals already overwhelmed by 1.7 million births a year, largely into families struggling to make ends meet.

 

And this is only the start.

 

Because the pandemic isn't the only reason why the Philippines has a population crisis on its hands - a closer look reveals a problem years in the making.

 

A strong grip

 

The Philippine capital Manila is a city bursting at the seams, with 13 million people wedged between Manila Bay and the Sierra Madre mountain range. On average, more than 70,000 people are squeezed into every square kilometre, according to data from 2015.

 

The crush can be felt everywhere from the city's traffic jams to the jails, where people sleep like sardines in cells that are 300% over capacity.

 

And it is the poor who live in the most overcrowded areas, where some are reduced to eating meat RAIDED from rubbish dumps.

 

Prison inmates at Quezon City jail

IMAGE COPYRIGHTAFP

image captionPrison inmates at Manila's chronically overcrowded Quezon City jail earlier this year

 

Experts argue that some of that poverty is directly attributable to the country's high birth rate, as research has shown a fertility rate of close to two children per mother, so that the population is neither growing nor shrinking, boosts a country's development by reducing the number of people born into poverty. In turn, a trimmed-down population receives a bigger slice of the national budget, improving sustainable resource use and life opportunities for all.

 

The Philippine government also knows this. Since the 1960s, it has worked to bring its fertility rate down with some success. So, while the population may have nearly tripled from 35 million to 110 million today, the rate has fallen from 6.4 in 1969 to 2.75 in 2020.

 

Yet they have been far less successful than fellow south-east Asian nation Thailand in the same period. The Buddhist country brought its fertility rate down from 5.8 children per mother in the late 1960s to 1.5 in 2020, according to UN data.

 

Its poverty rate now stands at 10%, compared to the Philippines' 17%.

 

But why the difference? In part, the Philippines' highly influential Catholic Church, which has led the charge in opposing contraception, encouraging procreation with the verse: "Be fruitful, and multiply."

 

Women in the crowded maternity unit

image captionPregnant women in Dr Jose Fabella Memorial Medical Hospital

 

"Of course we are going to oppose it [contraception]," Father Jerome Secillano, of the Catholic Bishops' Conference of the Philippines, tells me by video call.

 

"It is part of mandate not to allow these so-called reproductive pillsthe so-called 'moral suasion' is just there to remind the people about the moral impacts, the negative impacts it will have on us. But then if the people will not adhere to our call, then so be it."

 

Despite the Church's misgivings, the Philippines had been getting a handle on things, with Ernesto Pernia, President Rodrigo Duterte's former socio-economic minister, arguing that recent poverty reduction gains can be directly attributed to the government's stronger implementation of the 2012 Reproductive Health Law (RHL), which made sex education and contraception more freely available to the poor.

 

Covid, however, could wipe those hard-won gains out.

 

"We will lose the entire four years that we have been working on the programme," says Juan Antonio Perez, executive director of Commission on Population and Development (POPCOM). "We will have more unplanned pregnancies, right now it's a rate of three out of every 10 are unplanned, it could be as high as probably half of the pregnancies next year unplanned, in the worst-case scenarios."

 

The baby factory

 

Staff at Dr Jose Fabella Memorial Medical Hospital are used to being busy. Back in 2012 the hospital delivered up to 120 babies a day, leading to the ageing, US-colonial-era maternity ward being dubbed "The Baby Factory".

 

Things had improved, with the number falling to roughly half that since RHL was approved in 2012. But now they are readying themselves for the "baby boom".

 

media captionInside the maternity unit dubbed the "Baby Factory"

 

As we enter 'Ward One', we're hit by a cacophony of crying babies.

 

The room, the size of half a football pitch, has neat rows of single, metal-frame beds, pushed together in pairs. Fans whir away, barely making a dent on the hot and humid conditions. Mothers, adorned in delivery gowns, facemasks and face shields, sit cradling their newborns.

 

"Right now, you only have only around three or four patients in two beds put together," Dr Diana Cajipe tells us. "Unfortunately we have no space, still so many more patients will come. It's already way above the maximum capacity of the hospital. It can reach six to seven in two beds put together."

 

The virus is not just causing a numbers problem though: last month the hospital had to temporarily close after seven of the residents and a nurse tested positive. At such close quarters, it is not hard to see how quickly the virus would travel.

 

The hospital management are hoping a new building will provide more bed space, but, as yet, it is still unfinished.

 

'Heretics'

 

There is no doubt in Mr Pernia's eyes that the long-term cost of the baby boom will be even more "intergenerational poverty": the poor giving birth to children the system simply can't handle.

 

But Covid-19 has also put a huge strain on an already stretched national budget, which will cause further problems.

 

"I was saying we need at least 2bn pesos ($41.5m) a year to really fully implement the population programme," says Mr Pernia. "But the budget given to the population commission is about half a billion pesos ($10.4m) almost, about a quarter of what is needed."

 

A church-led rally against a reproductive health bill at the Quirino Grandstand in Manila on March 25, 2011.

IMAGE COPYRIGHTAFP

image captionThe Catholic Church has been at the forefront of rallies opposing contraception

 

President Duterte is a keen advocate of family planning, Mr Pernia says, but is "more focused on the drugs and the corruption", alluding in part to a bloody, violent crackdown on drug users and dealers.

 

The RHL has also had to face down lawsuits from charities allied to the Catholic Church, resulting in the morning after pill remaining illegal and family planning measures being denied to minors unless they have parental consent.

 

It is notable that the Philippines has the second highest teen pregnancy rate in South East Asia. The pandemic, POPCOM warns, could see that figure rise 20%.

 

The Catholic Church denies the claims levelled against it, urging the government to do more to address the country's rich-poor divide.

 

"It's always good for these heretics to blame the church for the failures of this so-called reproductive health system," says Father Jerome Secillano. "With the situation we have right now, what will condoms do to the people who are mired in poverty? What will these pills do to the people who are hungry? It is a matter of prioritising what people really need right now."

 

'Number one worry'

 

Rovelie knows nothing but the poverty these men talk about. She lives in Baseco, Tondo, one of the world's most densely populated areas.

 

But she also knows the Catholic Church, and its teachings on contraception and abortion.

 

"When I was just pregnant for only a month, I told my partner that I want to abort it because life is difficult," she admits to us as we sit on the flood plain of a fetid river, one of the few areas you can find some peace in this bustling community.

 

"But he said that we can get through it. I continued rather than committing a sin.

 

"It's been almost three months since we separated."

 

Wiping away tears, Rovelie says she's concerned about her children's prospects. As we speak, people scatter as a police patrol car bumps along a muddy road, looking for a drug dealer. Selling drugs, Rovelie points out, is one of the only ways to "escape". Now the Covid-19 pandemic has driven the Philippine economy into recession, opportunities here are bleaker than ever.

 

"That's my number one worry, if I can still support their education?" says Rovelie.

 

"Sometimes when I get angry and lose my temper, I tell them what if I just put them up for adoption for rich people so that they'll be able to have proper schooling. But then I tell myself that I can probably manage."

 

[기사/사진: BBC]



Comment



[ 시사 View 社說 ]

조선-한국 정치 폐… [그림출처] 입력 2022.7.7. [시사뷰타임즈] 이른바 ‘자뻑 정권’ 이었던 문재... 더보기

[스페셜 NEWS]

제임스 웹 우주 망원경, 미세 유성에 얻어맞아 웹 망원경의 주요 반사체인 거울은 18개 조각으로 구성돼 있으며 넓이는 6.5m이다. IMAGE SOURCE... 더보기

[포토 NEWS]

유크레인 공급 서방세계 무기들, 어두운 시장서 저가 판매 중 - RT 조사 유크레인 영토 방어군 요원들이 NLAW 대-탱크 체제를 비롯, 새로운 서방세계 무기를 시험해 ... 더보기

[정확한 정보] Q&A

Plausible deniability 사진출처: amawon입력 2022.7.5. [시사뷰타임즈] 그럴싸한 진술거부권 (Plausible deniability) 이란, ... 더보기

[종합 NEWS]

방어하느라 바쁜 英수상 - 사퇴 ‧ 불신임투표 승리 갈림길 도표 설명: CNN은 불신임투표 (좌) 와 수상 사퇴 (우) 두 가지로 큰 그림을 그린뒤 그 아래 선... 더보기

[ 시·선·집·중 ]

OPEC 사무총장 - 63세에 돌연死 자료사진: 원유 수출국 기구 (OPEC) 사무총장 무하멧 사누시 바르킨도 박사. © Global Look Press ... 더보기

[ 화젯 거리 ]

전여옥 "이준석 1년은 불장난…윤리위, '어른 결정' 내리길"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6일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백범 김구 선생 제73주... 더보기

[오피니언 NEWS]

[Robert Bridge] NATO 대표, 무심코 비밀 누설 - 유크레인은 원래 對라셔 대리전 … NATO 사무총장 젠스 스톨른벍이 2022.6.15. 수요일, 브라설스 (브뤼셀) 에 있는 NATO 본부에서의 ... 더보기

[제휴 및 광고 문의]

제휴및 광고문의 게시판입니다. 시사뷰 타임즈는 시사뷰 까페와 연계된 것으로서 적지 않은 조회가 있습니다. 따라서 시사... 더보기

[기사제보 받습니다]

이 게시판은 회원가입후 작성 가능하며, 역사물 또는 어떠한 기록물 등은 … 기사 제보도 아닌데 장난삼아 한 두줄 글을 올리는 사람도 있고 그 중에는 악성코드가 들... 더보기

[타임스퀘어]

뒤 끝 추잡한 한국의 前 대통령들 2005년5월25일 기자 시사회에서 제작진이 공개한 10·26 직후의 궁정동 안가 연회장 사진, 오... 더보기

[메인 큰 타이틀]

NYT - 美 참전용사들, 전선서 유크레인 병사 훈련시키는 중 자료사진: 미국 병사 한 명 (우) 이 유크레인 서부 르빕 지역에 있는 군사 기지에서 합동 훈... 더보기

[메인 작은 타이틀]

英 수상 보리스 좐슨 - 토리당 대표직 오늘 사임 - BBC 영국 수상 보리스 좐슨 © Getty Images / Christopher Furlong 입력 2022.7.7.RT 원문 2022.7.7. 일련의 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