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이케아 프랑스, 직원 염탐한 죄...벌금 13억8천만 원


IMAGE COPYRIGHTAFP 

 

입력 2021.6.15.

BBC 원문 1시간 전

 

[시사뷰타임즈] 프랑스 한 법정이 이케아에게, 이 스위든 (스웨덴) 가구 지사가 프랑스에서 직원을 염탐한 것을 유죄로 판시한 뒤, 벌금 1백만 유러 (86만 파운드; 120만 달러; 138천만 원) 을 지불하라고 명령했다.

 

이케아 프랑스의 전 최고책임자 쟝-루이스 바이오는 2년 집행유예에 벌금 5만 유러를 받았다.

 

이 프랑스의 자회사는 사설 탐정들과 경찰관들을 이용하여 직원들의 개인 자료를 수집한 것이 발견됐다. 증거는 2012년에 밝혀졌다.

 

이 사건에 쏘인 뒤, 이케아는 관리자 4명을 해고했고 새로운 행동강령을 마련했다.

 

베르사이유 법정 피고인석에 있는 15명 중에는 고위 임원들과 전 점포 지배인들도 포함돼 있었다.

 

경찰관 4명도 비밀 정보를 건네준 혐의로 재판을 받았다.

 

점포 지배인들은 대규모 감시 쳬계를 이용하여 점포 직원들 점검은 물론이고 구직자들도 조사했다.

 

 

표적이 된 직원 수백명

 

 

검찰은 이케아에게 벌금 2백만 유러를 촉구했고 바이오에겐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구형했었다.

 

이 사건은 2009-2012년 기간 동안 이케아 프랑스의 직원 감시가 핵심이다. 이 추문은 기자들에 의해 노출됐고 그러자 무역 노조들이 법적 조치를 취했다.

 

불법 감시는 400명 가량에게 미친 것이었다고 주 검사 파멜라 타바르델 (DU)이 말했다.

 

이 여 검사는 지난 3월 재판이 시작됐을 때 위험에 처한 것은 대규모 감시 위협에 대한 우리 개인들 삶의 보호이다.” 라고 했다.

 

지배인들은 사설 보안회사 에이르페이스를 이용했던 것으로 발견됐는데, 이 회사는 차례로 경찰의 개인 자료를 수집했다. 이 개인 자료에는 생활양식에 대한 정보 및 과거 범죄행위로 유죄였던 것이 있는지 등이 포함됐다.

 

프랑스의 일간 신문 르 몽드지는 아비뇽에 있는 이케아 점포에서 염탐이 어떻게 행해졌는지에 대해 서술했다.

 

점포 지배인 패트릭 사오비는 법정에게 자신이 경찰에 있는 4촌에게서 어떻게 개인 자료를 얻었는지에 대해 말해 주었다.

 

그는 난 내가 너무도 순진무구했다는 점을 인정합니다만, 우린 이러한 검사 작업을 행하라는 요구를 받고 있었기에, 일단 이 체계 내부에 발을 넣으면 때는 너무 늦은 것이었습니다.” 라고 했다.

 

그는 경찰관 알랭 스트라보니에게 이케아 일자리를 위해 선별된 후보자 49명에 대한 조사를 요구했다.

 

경찰 컴퓨터를 뒤져본 뒤, 대답은 이들 중 3명이 경범죄를 저질렀다는 것이 대답이었다.

 

나중에 사오비는 또 다른 68명의 이름을 점검해 보라고 보냈는데, 후보자들 중 5명은 기각시키라는 조언을 받았다.




Ikea France fined 1m for snooping on staff

 

Published1 hour ago

 

IMAGE COPYRIGHTAFP

 

A French court has ordered Ikea to pay a fine of 1m (£860,000; $1.2m) after the Swedish furniture chain was found guilty of spying on staff in France.

 

The former CEO of Ikea France, Jean-Louis Baillot, was given a two-year suspended jail term and 50,000 fine.

 

The French subsidiary was found to have used private detectives and police officers to collect private data on staff. Evidence came to light in 2012.

 

Stung by the affair, Ikea fired four managers and got a new code of conduct.

 

The 15 people in the dock at the Versailles court included top executives and former store managers.

 

Four police officers were also on trial for handing over confidential information.

 

The mass surveillance system was used by store managers to vet job applicants, as well as checking up on their staff.

 

Hundreds of staff targeted

 

The prosecution had called for a 2m fine for Ikea and for Baillot to spend a year in prison, along with two years suspended.

 

The case centred on Ikea France's surveillance of staff during 2009-2012. The scandal was exposed by journalists, then trade unions took legal action.

 

The illegal surveillance covered about 400 people, state prosecutor Pamela Tabardel said.

 

"What's at stake is the protection of our private lives against the threat of mass surveillance," she said when the trial opened in March.

 

Managers were found to have used a private security firm, Eirpace, which in turn collected personal data from the police. It included information about lifestyles and any previous criminal convictions.

 

The French daily Le Monde described how the spying worked at the Ikea store in Avignon.

 

Store manager Patrick Soavi told the court how he had got personal data from a cousin in the police.

 

"I recognise that I was very naïve and rather over-zealous, but we were being asked to carry out these checks, and once I'd put a foot inside this system it was too late," he said.

 

He asked the policeman, Alain Straboni, to "cast an eye" over 49 candidates selected for Ikea jobs.

 

After a search on the police computer the reply was that three of them had committed minor offences.

 

Later Mr Soavi sent another 68 names to be checked, and he was advised to drop five of the candidates.

 

[기사/사진: BBC]

 



Comment



[ 시사 View 社說 ]

미국의 AUKUS: 짓밟… 호주는 2018년 프랑스와 체결한 잠수함 계약을 미국-영국과의 동맹 쪽에 무... 더보기

[스페셜 NEWS]

Covid-19: 3차 백신 접종‧‧‧ 얼마나 효과적이라는 건가? 이스리얼의 한 보건 근로자가 촉진제 백신을 투여할 준비를 하고 있다. (Credit: Getty Images) ... 더보기

[포토 NEWS]

앺갠, 여학생 없는 학교 재개교 2021년9월18일, 남학생들이 카불시 이스티글랄 학교 수업에 나와있다. 이 나라 중등학교 과... 더보기

[정확한 정보] Q&A

a day care job 입력 2021.9.23. [시사뷰타임즈] 'a day care (daycare) job' 이란 무엇인가 낮 동안 돌봄 (주간 돌봄) ... 더보기

[종합 NEWS]

AUKUS 협정: 미국 - 프랑스, 분열 치유 모색 AUKUS 결과로, 프랑스은 더 이상 호주에 잠수함을 팔지 못하게 됐다. IMAGE SOURCE,GETTY IMAGES 입... 더보기

[ 시·선·집·중 ]

FDA, 고위험 고령자-18+ 만 화이저 촉진제 승인, 해석 여지 남겨 FILE PHOTO: AFP /Kena Betancur 입력 2021.9.23.RT 원문 14시간 전 [시사뷰타임즈] 미국 식품의약국 (FDA)... 더보기

[ 화젯 거리 ]

리쑤에니아: 자국 국민들에, 중국 휴대전화 내다 버리라고 촉구 샤오미 ‘10T 프로’ 에 검열 기능이 있음을 발견됐다고 한 보고서가 말했다. IMAGE SOURCE,GETTY... 더보기

[오피니언 NEWS]

[Michael McCaffrey] 91세 클린트 이슷웃 “울부짖어라 상남자여”, 미국 몽상 몰… 클린트 이슷웃이 감독한 영화 “울부짖어라 상남자여” 의 한 장면 © Warner Bros. Pictures 글: ... 더보기

[제휴 및 광고 문의]

제휴및 광고문의 게시판입니다. 시사뷰 타임즈는 시사뷰 까페와 연계된 것으로서 적지 않은 조회가 있습니다. 따라서 시사... 더보기

[기사제보 받습니다]

이 게시판은 회원가입후 작성 가능하며, 역사물 또는 어떠한 기록물 등은 … 기사 제보도 아닌데 장난삼아 한 두줄 글을 올리는 사람도 있고 그 중에는 악성코드가 들... 더보기

[타임스퀘어]

뒤 끝 추잡한 한국의 前 대통령들 2005년5월25일 기자 시사회에서 제작진이 공개한 10·26 직후의 궁정동 안가 연회장 사진, 오... 더보기

[메인 큰 타이틀]

근로자들 중국과의 전쟁 무관심: 호주 노조, 영미와의 AUKUS 맹비난 남중국해에서 시위 중인 중국 핵 동력 잠수함 © Reuters 입력 2021.9.23.RT 원문 2021.9.22. [시사뷰... 더보기

[메인 작은 타이틀]

호주 경찰, 백신 주사 반대 시위자들에 고무총알 발사 (영상) 시위자들이 호주 멜버른 시에서 건설산업에 코로나바이러스 질병 (코비드-19) 관련 명령에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