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코로나 며칠 만에 극복 사례: 먹는 알약 조만간 출현!





코로나 감염 켈리부부, 이 약 먹고 2주 안돼 회복




 

입력 2021.9.28.

CNN 원문 2021.9.27

 

[시사뷰타임즈] 6, 검사에서 코로나-19 양성으로 나온지 하루도 안돼, 미렌더 켈리는 겁이 날 만큼 아팠다. 44세이고 당뇨와 고혈압이 있는 켈리는 공인 희료 보조자였는데, 숨쉬는데 곤란을 겪으면서, 증세들은 응급실로 갈 정도로 심각했다,

 

남편인 조 (46) 도 이 바이러스로 쓰러졌다. 켈리는 집에 있는 십대 5명이 특히나 걱정됐던바: “산소호흡기를 쓴 채 우리가 생을 마감하지 않게 해 달라고 하느님에게 희망을 가져야겠다. 우린 자식들이 있는데 누가 이 아이들을 키울 것인가라고 생각했다.” 고 했다.

 

그러나 시애틀에 살고 있는 켈리 부부는 자신이 양성 반응을 받은 직후 인근에 있는 후렛 허치 암 연구 본부의 임상 실험에 참여하기로 합의했었는데, 이 연구 본부는 코로나를 초기에 중지시킬 수도 있었던 국제적 항 바이러스 치료제 실험 노력의 일부였다.

 

다음날부터, 부부는 하루에 두 번씩 알약 4개를 복용하고 있었다. 부부는 일 주일 동안 약물 치료나 위약 치료를 받는 지의 여부에 대해선 들은 바가 없었지만, 이들은 증세가 더욱 호전됐다고 했다. 2주가 안되어, 이들은 회복됐다.

 

켈리는 치료제를 받았었는지는 모르겠지만, 우린 치료제를 받았던 것으로 좀 느낀다면서 이런 모든 기저 질환이 있는데도, 난 회복이 대단히 빨랐다고 느꼈다.” 고 했다.

 

부부는 코로나를 좌절시킬 세계의 다음 기회가 될 수도 있는 것을 개발함에 있어 한 역할을 하고 있는바: 진단을 받은 직후 초기에 바이러스와 싸울 수 있는 매일 알약을 복용하는 단시 식이요법과 생각건대 바이러스에 노출된 뒤 증상이 진전되는 것을 막는 등의 것이 그것이다.

 

이러한 요법으로 돕는데 선구적 역할을 해 온 북부 캐럴라이너-채플 힐 대학교 바이러스 학자 티모시 셰핸은 입으로 먹는 (경구용) 항 바이러스제엔 코로나-19 증세 지속기간을 줄일 뿐만 아니라, 여러분이 앓고 있을 때 가족들에게 전파를 제한하는 잠재력도 있다.” 고 했다.

 

바이러스 억제제들은 이미 C형 간염 및 HIV 등을 비롯한 다른 바이러스 감염에 잇어서도 필수적 치료제이다. 가장 잘 알려진 것 중 하나는 타미플루인데, 일씾 복용하면 유행성 감기 잠복기를 줄여주어 입원할 위험을 감소시킬 수 있다.

 

사람들이나 동물들의 바이러스 감염을 치료하고 예방하기 위해 개발된 약물들은 그 유형에 따라 다르게 작용한다. 그러나 이러한 약물들은 면역체제를 촉진시켜 감염과 싸우고 신경말단을 차단하도록 설계된 것일 수 있기에, 바이러스들이 건강한 세포에 들어올 수 없게 되며 또는 신체내에서 활동하고 있는 바이러스의 개체 수를 낮춰줄 수 있다.

 

코로나-19를 위한 최소 세 가지 바이러스 억제제들이 현재 임상실험으로 실험되고 있는 중이며, 결과는 늦가을 또는 겨울 정도로 굳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고 두드러기 및 감염성 질병 국립연구소의 AIDS 분야 부장인 칼 디에펜바르가 말했는데 그는 바이러스 억제제 개발을 감독하고 있다.

 

디에펜바흐는 이러한 알약들이 어떤 능력을 가졌는지에 대해 몇 달 내로 답이 나올 것으로 생각한다.” 고 했다.

 

최고 경쟁자는 Merck & Co. Ridgeback Biotherapeutics 가 내놓은 몰누피라피르 라는 약물이라고 디에펜바흐는 말했다. 이것이 바로 켈리의 시애틀 실험에서 실험되고 있는 제품이다. 다른 두 가지 것에는 화이저의 PF-07321332라고 알려져 있는 제품 및 로쉬와 아테아 제약에 생산한 바이러스 억제제인 AT-527가 있다.

 

몰누피라비르 는 실험용 항 바이러스제로 경구용이며 인플루엔자 치료용으로 개발되었다. 합성 뉴클레오사이드 파생물 N4-하이드록시시티딘의 프로드러그로서, 바이러스의 RNA 복제 동안 복제 오류를 유도하여 항바이러스 활동을 보인다. [Wikipedia]

 

이러한 약품들은 인간 신체 내에서 바이러스의 복제 능력에 개입하며 작용한다. ‘몰누피라비르의 경우, 바이러스의 유전학적 자료를 효소가 너무도 많은 실수를 하게끔 압력을 가하기 때문에 바이러스는 재생산을 할 수가 없다. 그렇게 되면 차례로 환자에게 있는 바이러스 양을 줄여주며, 감염기간을 단축시켜주기에 심각한 질병에 빠지거나 죽음을 야기 시키는 위험스런 면역 반응 형태를 예방하게 된다.

 

지금까지는, ‘렘데시비르라는 단 한 가지 약제만이 코로나-19 치료제로 승인됐다. 그러나 이것은 입원을 할 정도로 아픈 환자들의 정맥에 주사하는 것이며 촉기에 널리 쓰이도록 한 것은 아니다. 이와는 대조적으로 연구 중에 있는 최고 경쟁자들은 알약으로 나올 수도 있다.

 

렘데시비르에 대한 사전 임상 연구를 했으며, 몰누피라비르가 코로나-19를 야기시키는 바이러스인 SARS-CoV-2가 야기시키는 초기 질병을 예방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 생쥐 초기 실험을 이끌었다. 이 공식은 에모리 대학교에서 발견됐으며 나중에 RidgebackMerck이 입수했다.

 

몰누피라비르가 급속이 감염성있즌 바이러스의 수를 감소시키는 것을 보여준 지난 봄 환자 202명에 대한 초기 실험을 비롯 여러 임상실험이 뒤를 이었다. Merck 의 수석 임원인 라벗 데이비스는 자사는 다가오는 몇 주 내로 더 큰 3단계 실럼 결과 자료를 기대하고 있다고 했는데, “올해 연말 전까지식품의약국 (FDA) 의 비상사용승인을 구할 가능성도 있다.

 

화이저는 자사의 91일 제품에 대한 2-3 단계 결합 실험에 착수했고, 아테아 관계자들은 올 연말에 2단계 및 3단계 실험 결과를 예상한다고 했다.

 

만일 여러 결과들이 긍정적이며 임시 사용 승인이 그 어느 제품에라도 부여된다면, 디에펜바흐는 속히 배포될 것이라고 했다.

 

이것은 미국인 수백만 명이 매일 복용하는 -이상적으로는 한 알만- 경구 투여 의약품을 접할 수도 있다는 뜻이자 코로나에 감염됐다고 최초로 확인된 뒤 5~10일 만에 약을 복용할 수 있게 된다.

 

우리가 그러한 상황에 까지 간다면, 그거야 말로 좋은 생각이다.” 라고 컬람비어 대학교의 전염성 질병 및 면역학 전문가인 대니얼 그리핀 박사는 말하면서 미국 전역에서 이렇게 하게 돼야, 사람들이 이 약을 진단 받은 당일 구입하게 된다.” 고 했다.

 

한때 관심 결핍으로 열외로 취급당했던 코로나 지료용 경구용 바이러스 억제제는 이제 맹렬한 경쟁과 기금투자 경쟁의 대상이다. 6, 바이든 행정부는 Merck 사의 몰누피라비르가 비상승인 또는 전면적 승인을 받는다면, 12억 달려를 들여 이 약제 약 170만 개를 구입하기로 합의했다고 공표했다. 같은 달, 행정부는 코로나 항 바이러스제 투자에 32억 달러를 투자하겠다고 했는데, 이는 코로나 위기 및 그 이후에 대한 항 바이러스제 개발을 목표로 한 것이라고 디펜바흐가 말했다.

 

코로나 유행병은 장기적으로 잠정적인 코로나-19 항 바이러스 치료제 개발 노력에 태만했던 것에 시동을 걸었다고 셰핸은 말했다. 2003년 원조인 사스 (SARS) 가 과학자들에게 겁을 주었음에도 불구하고 -2012년에는 중동 호흡기 증후군인 머스 (MERS) 가 뒤를 이었음- 사스사 오래 지속되지 않다보네 연구 노력을 늦추었다.

 

그 어떤 제품이라도 개발하려던 상업적 움직임도 그냥 무산돼 버렸었다.” 고 셰핸은 말했다.




 

A pill to treat Covid-19: 'We're talking about a return to, maybe, normal life'

 

By JoNel Aleccia, Kaiser Health News

 

Updated 1501 GMT (2301 HKT) September 27, 2021

 

(KHN)Within a day of testing positive for covid-19 in June, Miranda Kelly was sick enough to be scared. At 44, with diabetes and high blood pressure, Kelly, a certified nursing assistant, was having trouble breathing, symptoms serious enough to send her to the emergency room.

 

When her husband, Joe, 46, fell ill with the virus, too, she really got worried, especially about their five teenagers at home: "I thought, 'I hope to God we don't wind up on ventilators. We have children. Who's going to raise these kids?"

 

But the Kellys, who live in Seattle, had agreed just after their diagnoses to join a clinical trial at the nearby Fred Hutch cancer research center that's part of an international effort to test an antiviral treatment that could halt covid early in its course.

 

By the next day, the couple were taking four pills, twice a day. Though they weren't told whether they had received an active medication or placebo, within a week, they said, their symptoms were better. Within two weeks, they had recovered.

 

"I don't know if we got the treatment, but I kind of feel like we did," Miranda Kelly said. "To have all these underlying conditions, I felt like the recovery was very quick."

 

The Kellys have a role in developing what could be the world's next chance to thwart covid: a short-term regimen of daily pills that can fight the virus early after diagnosis and conceivably prevent symptoms from developing after exposure.

 

"Oral antivirals have the potential to not only curtail the duration of one's covid-19 syndrome, but also have the potential to limit transmission to people in your household if you are sick," said Timothy Sheahan, a virologist at the University of North Carolina-Chapel Hill who has helped pioneer these therapies.

 

Antivirals are already essential treatments for other viral infections, including hepatitis C and HIV. One of the best known is Tamiflu, the widely prescribed pill that can shorten the duration of influenza and reduce the risk of hospitalization if given quickly.

 

The medications, developed to treat and prevent viral infections in people and animals, work differently depending on the type. But they can be engineered to boost the immune system to fight infection, block receptors so viruses can't enter healthy cells, or lower the amount of active virus in the body.

 

At least three promising antivirals for covid are being tested in clinical trials, with results expected as soon as late fall or winter, said Carl Dieffenbach, director of the Division of AIDS at the National Institute of Allergy and Infectious Diseases, who is overseeing antiviral development.

 

"I think that we will have answers as to what these pills are capable of within the next several months," Dieffenbach said.

 

The top contender is a medication from Merck & Co. and Ridgeback Biotherapeutics called molnupiravir, Dieffenbach said. This is the product being tested in the Kellys' Seattle trial. Two others include a candidate from Pfizer, known as PF-07321332, and AT-527, an antiviral produced by Roche and Atea Pharmaceuticals.

 

They work by interfering with the virus's ability to replicate in human cells. In the case of molnupiravir, the enzyme that copies the viral genetic material is forced to make so many mistakes that the virus can't reproduce. That, in turn, reduces the patient's viral load, shortening infection time and preventing the kind of dangerous immune response that can cause serious illness or death.

 

So far, only one antiviral drug, remdesivir, has been approved to treat covid. But it is given intravenously to patients ill enough to be hospitalized, and is not intended for early, widespread use. By contrast, the top contenders under study can be packaged as pills.

 

Sheahan, who also performed preclinical work on remdesivir, led an early study in mice that showed that molnupiravir could prevent early disease caused by SARS-CoV-2, the virus that causes covid. The formula was discovered at Emory University and later acquired by Ridgeback and Merck.

 

Clinical trials have followed, including an early trial of 202 participants last spring that showed that molnupiravir rapidly reduced the levels of infectious virus. Merck chief executive Robert Davis said this month that the company expects data from its larger phase 3 trials in the coming weeks, with the potential to seek emergency use authorization from the Food and Drug Administration "before year-end."

 

Pfizer launched a combined phase 2 and 3 trial of its product Sept. 1, and Atea officials said they expect results from phase 2 and phase 3 trials later this year.

 

If the results are positive and emergency use is granted for any product, Dieffenbach said, "distribution could begin quickly."

 

That would mean millions of Americans soon could have access to a daily orally administered medication, ideally a single pill, that could be taken for five to 10 days at the first confirmation of covid infection.

 

"When we get there, that's the idea," said Dr. Daniel Griffin, an infectious diseases and immunology expert at Columbia University. "To have this all around the country, so that people get it the same day they get diagnosed."

 

Once sidelined for lack of interest, oral antivirals to treat coronavirus infections are now a subject of fierce competition and funding. In June, the Biden administration announced it had agreed to obtain about 1.7 million treatment courses of Merck's molnupiravir, at a cost of $1.2 billion, if the product receives emergency authorization or full approval. The same month, the administration said it would invest $3.2 billion in the Antiviral Program for Pandemics, which aims to develop antivirals for the covid crisis and beyond, Dieffenbach said.

 

The pandemic kick-started a long-neglected effort to develop potent antiviral treatments for coronaviruses, said Sheahan. Though the original SARS virus in 2003 gave scientists a scare followed by Middle East respiratory syndrome, or MERS, in 2012 research efforts slowed when those outbreaks did not persist.

 

"The commercial drive to develop any products just went down the tubes," said Sheahan. 

 

Widely available antiviral drugs would join the monoclonal antibody therapies already used to treat and prevent serious illness and hospitalizations caused by covid. The lab-produced monoclonal antibodies, which mimic the body's natural response to infection, were easier to develop but must be given primarily through intravenous infusions.

 

The federal government is covering the cost of most monoclonal products at $2,000 a dose. It's still too early to know how the price of antivirals might compare.

 

Like the monoclonal antibodies, antiviral pills would be no substitute for vaccination, said Griffin. They would be another tool to fight covid. "It's nice to have another option," he said.

 

One challenge in developing antiviral drugs quickly has been recruiting enough participants for the clinical trials, each of which needs to enroll many hundreds of people, said Dr. Elizabeth Duke, a Fred Hutch research associate overseeing its molnupiravir trial.

 

Participants must be unvaccinated and enrolled in the trial within five days of a positive covid test. Any given day, interns make 100 calls to newly covid-positive people in the Seattle area and most say no.

"Just generally speaking, there's a lot of mistrust about the scientific process," Duke said. "And some of the people are saying kind of nasty things to the interns."

 

If the antiviral pills prove effective, the next challenge will be ramping up a distribution system that can rush them to people as soon as they test positive. Griffin said it will take something akin to the program set up last year by UnitedHealthcare, which sped Tamiflu kits to 200,000 at-risk patients enrolled in the insurer's Medicare Advantage plans.

Merck officials predicted the company could produce more than 10 million courses of therapy by the end of the year. Atea and Pfizer have not released similar estimates.

 

Even more promising? Studies evaluating whether antivirals can prevent infection after exposure.

 

"Think about that," said Duke, who is also overseeing a prophylactic trial. "You could give it to everyone in a household, or everyone in a school. Then we're talking about a return to, maybe, normal life."

 

[기사/사진: CNN]



Comment



12

[ 시사 View 社說 ]

尹 여가부 없애긴 … 권인숙 의원 ⓒ대한뉴스 입력 2022.5.18. [시사뷰타임즈] ‘은근과 끈기’ 의 ... 더보기

[스페셜 NEWS]

캐나다 토착 공동체들, 英 여왕 상대로 사과-배상 모색 영국 여왕 일리저버스 2세 © Global Look Press / Keystone Press Agency 입력 2022.5.17.RT 원문 2022.5.17. ... 더보기

[포토 NEWS]

화성의 수수께끼 ‘출입문’... 자연적인 현상? 이 사진은 NASA의 ‘호기심’ 화성 탐사선 돛대에 장착된 사진기로 2022.5.7.에 촬영한 것이다... 더보기

[정확한 정보] Q&A

헤익 협의 (헤익 회담, 만국 평화회의) 관련기사캠보디어, 英정부서 약탈당한 보물 돌려받으려는 길고 긴 투쟁만국평화회의 (萬... 더보기

[종합 NEWS]

터키, “휜랜드-스위든 NATO 가입 막을 것” 위협 라셔-유크레인 전쟁. 스위든 병사들의 군사 훈련 중인 모습 2022.3 막달레나 안데르센 총리... 더보기

[ 시·선·집·중 ]

라셔 국방부: 아좊스탈 제강소, 유크레인 병사 총 1,730명 항복 아좊스탈 제강소에서 항복한 아조프 대대 유크레인 병사들이 라셔가 장학한 항구도시 마... 더보기

[ 화젯 거리 ]

“바이든 訪韓 맞춰 北 ICBM 연료 주입 중”? 이런 기사, 언제 안 보나! 일망타진 됐던 북괴가 보냈던 남파 공비들/ 사진=연합뉴스 입력 2022.5.19. [시사뷰타임즈] 본... 더보기

[오피니언 NEWS]

文 “난 이제 해방이다. 뉴스 안보는 것부터”... 이게 할 말?! 그림출처 입력 2022.5.10. [시사뷰타임즈] 윗 제목은 문재인이 바로 오늘 꺼낸 말이다 불과 며... 더보기

[제휴 및 광고 문의]

제휴및 광고문의 게시판입니다. 시사뷰 타임즈는 시사뷰 까페와 연계된 것으로서 적지 않은 조회가 있습니다. 따라서 시사... 더보기

[기사제보 받습니다]

이 게시판은 회원가입후 작성 가능하며, 역사물 또는 어떠한 기록물 등은 … 기사 제보도 아닌데 장난삼아 한 두줄 글을 올리는 사람도 있고 그 중에는 악성코드가 들... 더보기

[타임스퀘어]

뒤 끝 추잡한 한국의 前 대통령들 2005년5월25일 기자 시사회에서 제작진이 공개한 10·26 직후의 궁정동 안가 연회장 사진, 오... 더보기

[메인 큰 타이틀]

UN “라셔의 수출, 전 세계 식량 위기 해결할 수 있다” © Getty Images / Peter Dazeley 입력 2022.5.19.RT 원문 2022.5.17. 안토니오 구테레스 사무총장은 이 제... 더보기

[메인 작은 타이틀]

美 공화 의원: "우리가 언제 전쟁해도 좋다고 투표했는지 궁금?“ 2021.10.21. 워싱튼 DC. 국회의사당 하원 사법위원회 감독 심리기간 중 칩 로이 의원이 말하고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