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코로나 백신 맞지 않겠다는 미국인 근로자들, 이유는 이랬다


 

 

입력 2021.10.10.

BBC 원문 21분 전

 

[시사뷰타임즈] 조 바이든은 미국 고용주들에게 백신 접종을 하시라, 안 그러면 직장을 잃을 것이다.” 라고 직원들에게 촉구하라는 최후통첩장을 발부했다.

 

바이든은 모든 보건 근로자들이 예방주사를 맞을 것을 요구하는 율령을 곧 도입할 것이라고 말하면서, 여러 주들에게도 교사들에게 똑같이 하라고 촉구했다.

 

컨코드, 뉴 햄셔 등에서, 의무적 백신에 반대하는 대규모 시위에 참여하는 사람들 중 일부가 수술복을 착용하고 있는 것이 눈에 확 들어온다.

 

리 쿠시맨 () 은 백신을 맞느니 차라리 간호직 일을 잃을 준비가 돼 있다.

 

쿠시맨은 내 신념은 종교적인 것이다. 난 나를 창조하신 분이 내게 나를 보호할 면역 체계를 부여해 주셨다고 믿기 때문에, 만일 내가 아프게 된다면, 그간 하느님이 하시는 일이다. 난 나의 면역 체계에 영향을 줄 의약품은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다.” 라고 했다. 그는 자신의 이러한 신념과 직업상의 책임감 사이에 그 어떤 갈등도 없다고 말한다.

 

쿠시맨은 미국에서 화이저 백신이 FDA의 완전 승인을 받았다고는 하지만, 코로나 백신들은 실험적인 상태로 남아있다고 주장하는데 - FDA는 이 백신이 안전하며 효과적이라는 것을 보이려고 충분한 자료들이 수집할 것을 고려하고 있다는 뜻이다. 그러나 쿠시맨은 더 이상 그 어떤 경우라도 어떤 백신도 맞지 않을 것이라고 말한다.

 

자신이 관리하고 있는 병원에 직권으로 백신 접종 조치를 부과하기로 이미 작정한 관리자들은 환자들이 안전하다고 느끼게 하는 것이 주로 하는 일이라고 말한다.

 

그러나 커네티컷 상류 계곡 병원의 최고경영자인 스캇 콜비는 델타 변종 및 코로나와 관련없는 절차 등 때문에 더욱 분주해진 기간 동안, 의무적 백신 문제로 인해 의료 직원 몇 명을 잃었다고 시인한다.

 

이 병원 운영자는 모든 것을 감안할 때, 백신 접종을 요구했던 것은 여전히 올바른 결정인바, 부분적으로는 직원들 사이의 심각한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질병 -백신을 접종하지 않았던 사람들 사이에서 가능성이 더욱 컸던- 으로 (우리 의료진이라는) 자원들이 소모돼버리는 것을 피할 수 있었던 것이기 때문이기도 하다고 말한다.

 

그런데 콜비는 또한 반대하는 사람들 중 일부는 순수하게 의료적 또는 종교적 바탕에서 반대하는 것으로 보이지 않는다는 것을 발견한다고도 말한다.

 

코로나로 인한 질병 뿐만이 아니다. 유행성이하선염 (MMR) 또는 간염 따위와 같은 질병에 대해서도 종업원들은 다른 백신을 맞을 것이 요구된다. 그렇기에, 이렇게 말하는 게 정치적이 아닐 것이라고 하는 건 솔직하지 못한 것이다.” 라고 콜비는 말한다.

 

다시 집회 현장으로 되돌아 가서, 등록된 간호사이자 공화당 주 대표부이기도 한 리 쿠시맨은 자신의 기조는 자유에 관한 것이기도 하다고 말한다.

 

이 여자는 바이든 행정부는 우리의 주권을 겨냥하고 있다. 우리는 의료 전문직 사람들이지만, 우리 신체에 무슨 일이 있게 할 것인지 선택할 능력도 여전히 필요하다.” 고 말한다.

 

시위 현장에서 간호사들 중 일부는 정치적 놀이를하는 것은 바로 병원이란 것을 느꼈고, 만일 백신 작업이 정말이지 환자들 신념에 관한 것이라면, 예방주사를 맞은 사람 조차도 바이러스를 전파할 수고 있음을 생각할 때, 백신을 맞게할 것이 아니라 일주일 단위 검사가 의무적인 것이 돼야 할 것이다.

 

하지만 정기적 검사마저도 백신 접종을 거부하는 많은 미국인들에겐 수용불가한 일이다.

 

바로 이러한 이유 때문에, 카세임 아웃로는 커네티컷 주 월링포드에서 막 실직했다. 그는 자신이 가르치던 고등학교에서 올해의 교사라고 거명됐었지만, 주 당국자들이 도입한 직원으로 백신을 접종테한다는 것은 뭔가 자신이 따를 수가 없는 것이었다.

 

그는 난 의료적 목적이건, 보조식품이건 또는 음식이건 간에 내 인생에서 합성 재료는 그 어떤 종류도 이용하지 않는다. 그렇기에, 접종이 된다는 생각은 내가 살아가는 방식과는 정면으로 위해되는 것이다.” 라고 했다.

 

해당 주에 있는 모든 교사들과 마찬가지로, 아웃로는 주 단위로 검사를 받으라는 대안을 제공받았었지만, 그는 그런건 불편하고 불필요한 의료적 절차라고 봤다고 했다.

 

우리의 영혼이 우리들에게 말하는 방식은, 어떤 것이 잘 정리돼있거나 그렇지 않을 때 우리들에게 분별하라고 말해주는 그 미약한 목소리이고, 그 목소리는 내게 지금 당장 이 특별한 결정을 내려야 한다고 지시하고 있다.”

 

아웃로가 자신이 착수할 준비가 돼있다고 말한 한 가지는 자신이 과거에 코로나 질병에 걸렸었음을 보여주는 항체 검사였는데, 자신이 걸렸었다고 믿기 때문이며, 그래서 자신의 신체는 바이러스에 대해 자연 면역성이 있다는 것이다. 그는 자연 면역 반응이 얼마나 오래 지속될지는 아무도 모른다는 사싥은 받아들인다.

 

그러나 이것은 그의 고용주가 그에게 제시한 선택지는 아니다.

 

교실에서, 카세임 아웃로는 물론 학생들과 일접한 접촉을 하곤 하는 상태에 있었지만, 전적으로 집에서만 고립되어 일하는 직원은 어찌되는 것인가? 이러한 사람들의 고용주들도 백신을 접종받아야 한다고 요구할 권리가 있는가?

 

랍 세그린은 뉴 햄셔 교외 오지인 머내드낙 산 가까이에서 살고 있지만, 이달 말까지 1차 코로나 백신을 접종받지 않으면 자신의 IT 직업을 잃을 것이라는 말을 들어왔다.

 

내 직업은 연방 계약자로서 집에서만 일하는형태이며 사회와 100% 떨어져 있다. 난 사무실로 들어가는 일이 결코 없고, 사람들과 결코 상호작용을 하지도 않는다. 내 견해론 백신에 대해 충분히 여러해 동안 연구를 해 온 것이 아니기 때문에 난 백신에 반대하지만, 내 가족은 내가 하는 상식으로 보호한다.” 고 세그린은 말한다.

 

현행 백신화 작업에서 이걸 하라 아니면 직장을 잃을 것이다라고 명령처럼 느껴지는 것은 나와 나의 가족에 대한 개인적인 공격이다. 마치 내 생계활동을 추적하고 있는 것 같다.” 며 그는 이어 말한다.

 

세그린은 자신의 고용주와의 토론은 지금까지는 알찬 것이 아니어왔고 현상대로, 그는 종일제 일자리는 잃을 것이고 그 결과 그의 건강 보험 및 그의 가족의 의료보험도 역시 잃을 것이다.

 

미국 전체에서, 이러한 유행병이 매번 도는 동안 불일치가 있어왔던 것과 똑같이 백신에 관련된 공공 정책에는 엄청난 불일치가 있어왔고, 공화당을 지지하는 주들은 계속 백신 의무화와 싸우고 있다.

 

그러나 이국이 개인적인 자유와 공공 보건에 대한 논쟁을 해결하려고 노력을 함에도, 이 바이러스는 여전히 하루에 거의 1,500명에 이르는 미국인들의 목숨을 앗아가고 있다.




Covid vaccine: Why these US workers won't get jabbed

 

By Aleem Maqbool

BBC News

 

Published21 minutes ago

 

Coronavirus pandemic

An anti-Covid vaccine protest in New Hampshire, October 2021

Image caption,Demonstrations have taken place in cities around the US against mandatory vaccination

 

Joe Biden has been urging US employers to issue ultimatums to their staff: get vaccinated, or lose your job.

 

The president says he will soon bring in a mandate that requires all healthcare workers to have had the jab, and has urged states to do the same with teachers.

 

In Concord, New Hampshire, it is striking to see some of those attending a large protest against vaccine mandates wearing hospital scrubs.

 

Leah Cushman is prepared to lose her nursing job rather than get vaccinated.

 

"My beliefs are religious. I believe that my creator endowed me with an immune system that protects me, and if I get sick, that's an act of God. I would not take a medicine that affects the immune system," said Ms Cushman. She denies there is any conflict between these beliefs and the responsibilities of her job.

 

Ms Cushman argues that the Covid vaccines remain "experimental", despite the Pfizer vaccine having full Food and Drug Administration approval in the US - meaning the FDA considers that enough data has been gathered to indicate the drug is safe and effective. But she says she no longer takes any vaccines at all in any case.

 

Leah Cushman

Image caption,Leah Cushman says she no longer takes any vaccines

 

Managers who have already decided to impose vaccine mandates at their hospitals say it is primarily about making patients feel safe.

 

But Scott Colby, CEO of the Upper Connecticut Valley Hospital, acknowledges that he has lost several medical staff over the issue of the vaccine mandate, in a period made busier by the Delta variant and the backlog of non-Covid-related procedures.

 

The hospital manager says that on balance it is still the right decision to require vaccination, partly because serious coronavirus-related sickness among staff - more likely among the unvaccinated - is an avoidable drain on resources.

 

But Mr Colby also says he finds some of the opposition does not appear to have a purely medical or religious basis.

 

"It's not just Covid. There are other vaccines that employees are required to have, like MMR or hepatitis. So to say this is not political would be disingenuous," says Mr Colby.

 

Back at the rally Leah Cushman, who as well as being a registered nurse is also a state representative for the Republican Party, says that her stance is also about freedom.

 

"The Biden administration is targeting our sovereign rights. We're medical professionals, but we still need the ability to choose what happens to our bodies," she says.

 

Some of the nurses at the demonstration felt that it was the hospitals playing politics, and that if this was really about patient confidence, the onus would be on weekly testing rather than on getting vaccinated, given that even those who have had the jab can pass on the virus.

 

However even the option of regular testing is unacceptable to many of those Americans who refuse to get vaccinated.

 

Kahseim Outlaw has just lost his job in Wallingford, Connecticut for that very reason. He was named Teacher of the Year at his high school last year, but felt the mandate to get vaccinated introduced by the state authorities was something he could not comply with.

 

"I do not use any kind of synthetic ingredients in my life, whether that be for medicinal purposes, supplementation or food. So the idea of becoming inoculated is something that goes directly against the way that I live my life," he said.

 

Kahseim Outlaw

Image caption,Kahseim Outlaw lost his job for refusing to get vaccinated

 

Like all teachers in the state, Mr Outlaw was offered an alternative of weekly testing but said he viewed that as an "unnecessary medical procedure" that was uncomfortable.

 

"The way that our soul speaks to us, that little voice that tells us when something is in alignment or not, that voice is telling me that I need to make this particular decision right now."

 

One thing Mr Outlaw said he was prepared to undertake was an antibody test to show he had contracted Covid in the past, as he believes he did, and so has the body's natural immunity to the virus. He accepts that there is no telling how long a natural immune response will last.

 

But this is not an option being offered to him by his employer.

 

In the classroom, Kahseim Outlaw would of course be in close contact with students, but what of employees who work entirely in isolation at home? Do their employers have the right to require that they are vaccinated?

 

Rob Segrin lives close to Mount Monadnock in a remote part of rural New Hampshire, but has been told he will lose his IT job if he has not had his first Covid shot by the end of this month.

 

Rob Segrin

Image caption,"I never go into an office, I never interact with people," Rob Segrin says

 

"My job is a 100% remote, work-from-home type of job for a federal contractor. I never go into an office, I never interact with people. I object to the vaccine because in my opinion there have not been enough years of study into it, but I protect my family in the ways I can," says Mr Segrin.

 

"It felt like this 'do this or you will lose your job' order was a personal attack against me and my family. Like they are coming after my livelihood," he continues.

 

Mr Segrin says his discussions with his employer have so far been unfruitful and as things stand, he will lose his full-time job, and as a result his health insurance and his family's health benefits too.

 

Across the US, there have been huge inconsistencies in public policy relating to the vaccine, just as there have been inconsistencies at every turn during this pandemic, and Republican states continue to fight vaccine mandates.

 

But as the US grapples with the arguments over personal freedoms and public health, figures show the virus is still claiming nearly 1,500 American lives a day.

 

[기사/사진: BBC]



Comment



[ 시사 View 社說 ]

재명학? 민주당 내 … 입력 2021.12.1. [시사뷰타임즈] 참으로 유치하고 수준 낮은 20대 대통령 선거... 더보기

[스페셜 NEWS]

["제인" 의 증언 2] 엡스틴 고발녀, 맥스웰이 날 이렇게 더듬고 사육시켰다 증인 "제인"이 Maxwell 재판에서 증언하고 있다. © 로이터 / 제인 로젠버그 입력 2021.12.3.RT 원... 더보기

[포토 NEWS]

국내 최장 보령 해저굴길, 1일 오전 10시 개통 보령해저터널 입구. 충남도 제공 / 서울신문 <서울신문> 은 30일, 보령해저굴길이 11년... 더보기

[정확한 정보] Q&A

MZ 세대 잃어버린 세대침묵세대 베이비부머 세대 X세대 밀레니얼 세대 Z세대 MZ세대는 1980~2004년 생(... 더보기

[종합 NEWS]

[3보] 미쉬건 총격: 용의 소년 부모 지하실서 발견, 보석금 50만 불 10대 총격 용의자의 부모, 제임스 및 제니퍼 크럼블리 IMAGE SOURCE,EPA 입력 2021.12.5. [시사뷰타... 더보기

[ 시·선·집·중 ]

[6보] 볼드윈: 치명적 총격, 배우직 끝났을 수도 있음 인정 볼드윈: “누군가는 책임이 있다...그러나 난 아니라는 걸 나는 안다 .”IMAGE SOURCE,GETTY IMAGES... 더보기

[ 화젯 거리 ]

태평양 해양 쓰레기 지역...어마어마한 플라스틱 쓰레기 장 연구원들은 해양 쓰레기 조각들을 수거하기 위해 해양항해연구소와 공조작업을 펼쳤다. 20... 더보기

[오피니언 NEWS]

대단히 끔찍한 추리: 새로운 변종 아머크런, 미국 제약회사들이 뿌린 것 아… 사진=NEW YORK POST 입력 2021.11.30. [시사뷰타임즈] 이글은, 어디까지나 정황상 추리이며, 이것... 더보기

[제휴 및 광고 문의]

제휴및 광고문의 게시판입니다. 시사뷰 타임즈는 시사뷰 까페와 연계된 것으로서 적지 않은 조회가 있습니다. 따라서 시사... 더보기

[기사제보 받습니다]

이 게시판은 회원가입후 작성 가능하며, 역사물 또는 어떠한 기록물 등은 … 기사 제보도 아닌데 장난삼아 한 두줄 글을 올리는 사람도 있고 그 중에는 악성코드가 들... 더보기

[타임스퀘어]

뒤 끝 추잡한 한국의 前 대통령들 2005년5월25일 기자 시사회에서 제작진이 공개한 10·26 직후의 궁정동 안가 연회장 사진, 오... 더보기

[메인 큰 타이틀]

유크레인 침공 두려움 속: 바이든과 푸틴, 10일 전화 통화 예정 입력 2021.12.5.BBC 원문 4시간 전 [시사뷰타임즈] 유크레인 (우크라이나) 에 대한 긴장이 커져 ... 더보기

[메인 작은 타이틀]

악명 높은 소아애 병자 엡스틴: 백악관, 제 집처럼 드나들어 [자료사진] 빌 클린튼 대통령과 제퍼리 엡스틴 입력 2021.12.4.RT 원문 2021.12.3. [시사뷰타임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