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코로나 後 고민: 하늘을 찌를 듯한 사무실 복귀 비용



 

 

2년 동안 원거리 일을 한 후, 사무실에서 하루를 보내는 것은 지갑에 충격을 주는 것일 수 있는데, 급등하는 제반 비용들이 상황을 더 악솨시키고 있다

 

 

입력 2022.4.21.

BBC 원문 2022.4.21

 

[시사뷰타임즈] “이제 미국인들은 직장으로 되돌아가 우리의 위대한 중심가를 다시 채울 때입니다.” 라고 대통령 조 바이든이 이번 주 초에 말했다. 근로자들에게 다시 작장으로 향하라는 촉구를 한 정치 지도자는 바이든 뿐 만이 아니다. “대자연은 집에서 일하는 것을 좋아하지 않습니다.” 라고 지난 해 말 영국 수상 보리스 좐슨이 공표하면서, 그는 도매상이 코로아 이전 통근 수준으로 복귀하게 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정치 지도자들이 우리가 우리 사무실 책상으로 되돌아가기를 원하는 것은 놀랄 일이 아니다. 매일 같이 출퇴근하는 일도 없고 일이 바빠서들 밥을 시켜 책상에서 먹는 일도 없다보니, 모든 유형 및 크고 작은 모든 사업체들이 재정적으로 손해를 보고 있다. 영국에서 하루 통근비용은 사업체들에게 17벡만 달러 (82백만 파운드) 상당의 가치가 있고; 미국에서는, 코로나 이전에 근로자들이 매년 직장으로 출퇴근하는 데만 2천 달러에서 5천 달러를 썼다.

 

그러나 문젯거리가 하나 있다. 지난 2년 동안 열차표, 갖고 오는 커피 또는 직장에서 새로 입을 복장에 대한 예산이 없었던 직원들은 현재 사무실 책상에서 하루를 보내는데 얼마나 많은 비용이 드는 지에 대해 절실하게 알아차리고 있다. 그리고, 더 안 좋은 것은, 이러한 제반 비용들이 더 커지고 있다는 것이다. 휘발유 값은 늘 저 꼭대기에 있고; 교통 요금은 인상돼 있으며 음식과 다른 필수품들은 상승 궤적 상에 있다. 이건 사무실에 하루 있는 것이 지갑을 심하게 부담을 줄 수도 있다는 뜻이다.

 

일부 회사들은 별로 안 내켜 하는 통근자들을 되돌아 오도록 유혹하기 위해 재정적 및 다른 장려금을 제공하고 있다. 그러나, 근로자들이 1일 사무실 근무 비용이 얼마나 큰지 정확하게 알아차리고 있음을 감안할 때, 사람들이 기꺼이 코로나 전처럼 사무실에 있는 날 비용들을 받아들이는 쪽으로 되돌아가게 될 가능성은 별로 없다고 느껴진다.

 

하루 수입의 ¼’

 

 

런던에서 사업체 행사를 하는 회사의 관리자 중 한 명인 클레어 () 는 확실히 사무실에 있는 날들에 자신이 얼마나 많이 지출을 하는 지에 대해 현재 훨씬 더 의식하고 있다.

 

우머스 - 내가 처음 사무실로 돌아 갔을 때, 난 깜짝 놀랐다. 딱 말도 안되게 비용이 나갔다.

 

코로나 유행병 기간 동안 집에서 일해을 때, 클레어는 자신이 평소에 대중교통 수단, 갖고 오는 점심들, 사무실에서 입을 옷 그리고 일이 끝난 후 마시는 음료수 등에 지출했던 돈을 저금통에 넣었다. “6개월 동안 미친 듯이 나갔던 6천 파운드 정도를 저축했으리고 생각한다고 클레어는 말한다. 그러나 클레어의 고용주들이 근무일을 재지정 했을 때, 클레어 지출액수의 갑작스런 변화는 충격을 받을만한 것이었다.

 

상황이 더 안 좋게도, 사무실로 돌아가는 열차 표 값이 코로나 전 35파운드에서 거의 50파운드로 뛰었다. “대출이 있는 상태인데, 수도전기가스 등 공공요금, 지방세, 소득세 그리고 기차 요금 값이 올랐다. 이건 그냥 불가능하게 돼가는 것이다.” 라고 클레어는 말한다. 클레어의 고용주는 시장율에 부응하도록 봉급을 올려주었지만, 클레어는 진짜 불충분하다.” 고 말한다.

 

란던 대학교 강사인 유머스도 유사한 코로나 후 충격을 겪었다. 그들의 통근 -비교적 지하에서 짧은 거리- 비용은 출퇴근 시간 동안 6.40파운드이다. “처음 사무실로 되돌아 갔을 때, 나는 깜짝 놀랐다. 이건 그냥 말도 안되는 비용이 드는 것이었다.” 고 우머스는 말하면서 사람들은 항상 당신은 자전거를 탈 수 있잖아라고 말하지만, 대단히 장애인 차별주의자 적인 것이며, 모든 사람이 매일 하루에 8.4km를 자전거로 달릴 수 있는 능력이 잇는 건 아니다.” 라고 했다.

 

직장에서, 우머스는 제반 비용들이 누적되고 있음을 알게된다. 우머스는 난 통상적으로 아침과 점심을 직장 부근에서 급히 해결한다.” 면서 가장 저렴한 것은 프렛 샌드위치고 매우 쉽게 막을 수 있으며, 커피 한잔, 아침 및 점심거리 약간 등을 13피운드로 끝내고, 그후 간식거리를 저렴하지는 않은 테스코에서 구입한다고 했다. 이들은 엄격한 예산 상에서 일하고 있는 중이지만, 매일 사무실에 출근하는 날 마다 음식과 교통비로 22파운드에서 27파운드를 결국 지출한다. “이 금액이 내가 사무실에 들어갈 수 있도록 무조건 벌어야하는 돈의 ¼이다.” 라고 우머스는 말한다.

 


Pret이란?... 상세히 보기


 

우머스가 집에서 일 할 때, 대학 사람들은 자신들이 먹을 것은 준비한다 - 더 많은 시간을 갖고 더 쉬우며 부엌 전체를 접한다. “사람들은 당신은 스스로 점심거리를 사무실로 가져 올 수 있다고 말하지만, 내겐 집에 아이가 있다. 나는 거의 생존투쟁 수준이다. 난 내가 먹을 점심 계획도 세을 수가 없다.” 고 우머스는 말하면서 난 런던에 있는 한 대학교 강사로서 프렛 샌드위치를 사먹을 수 있을 정도의 여유는 될 것이라고 느끼지만, 일부일에 두 번 이상 사먹는다면, 진짜 내 예산의 한계 상황으로 몰고갈 것이다.” 라고 했다.

 

 

치솟는 비용들

 

 

우머스믄 유일하게 사무실 관련 비용을 메우려고 분추하는 건 아니다. 런던 두뇌집단 해법 재단의 연구 부장인 제임스 스미스는 모든 유형의 수입들, 특히 임금의 경우는, 통화팽창 (인플레이션)을 따라 잡지를 못한다.” 고 말한다.

 

영국 통계청 (Office of National Statistics) 에 따르면, 지난 과세연도에 임금이 기술적으로는 상승했지만 비용 상승을 고려할 때, 근로자 임금은 실제로 1% 하락했다고 한다. 미국 노동부는 지난 1년 동안 근로자 급여가 4% 인상되었으며, 이는 물가 인상률 7%에 훨씬 못 미치는 수준이라고 보고했다. 남아프리카 공화국에서는 근로자 임금이 2020년에 동결되었고 2021년에는 1.5% 인상됐다. 이는 예상 통화팽창 4.5%를 훨씬 밑도는 것이다.

 

임금이 뒤처지면서 운송비가 급증하고 있다. 대중교통이 지배적인 런던에서 버스와 런던 지하철 요금은 전염병 손실을 만회하기 위해 10년 만에 가장 큰 상승을 보였다. 영국 전역에서의 철도 비용도 상승하고 있습니다. 대다수 (80% 이상) 가 자동차로 출퇴근 하는 미국에서는 치솟는 휘발유 가격으로 인해 사람들이 운전을 하지 못하고 있다. 1년 전 미국의 휘발유 가격은 갤런당 2.87달러였지만. 지금은 평균 50% 오른 4.10달러로 많은 통근자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

 

사무실에 종일제로 강제로 복귀해야 하는 상황에 이르면, 말 그대로 사무실에 갈 여유가 없다. 트레이시 벤슨

 

남아프리카 공화국도 비슷한 증가를 보였다. 조해너스벍 (요하네스버그) 의 사무실 운영자인 트레이시 벤슨은 임금은 2020년 초부터 정체돼 있고 휘발유 가격은 계속 오르고 있다고 했다. 센슨은 현재 원거리 근무일과 근무일을 번갈아 가며 근무하고 있지만 이제 남아프리카 공화국은 전염병 규칙을 완화하여 사무실로 복귀가 시작됐다.

 

 

일부를 위한 보조금


 

이러한 비용 상승은 재택근무가 가능한 근로자들이. 꼭 필요한 경우가 아니면, 당연히 사무실에 출근하기를 꺼린다는 것을 의미한다. 벤슨의 경우 그녀는 고용주가 계속 재택근무를 허용하기를 바랄 뿐이다. 벤슨은 "사무실에서 전액 반환하라고 밀어붙일까봐 걱정된다." 라고 하면서 "저에게는 솔직히 다른 일자리를 찾는 것을 의미한다." 고 했다.

 

일부 기업은 직원들의 고민을 인지하고 근무일 관련 비용을 줄이기 위한 실질적인 해법을 제시하고 있다. 미디어 회사 블룸벍은 미국 직원들에게 하루 통근 수당을 75달러 제공하고 있으며 원하는 대로 사용할 수 있다. 영국에서는 상담 회사인 PwC가 통근자들에게 사무실에 오는 비용 1,000파운드를 추가로 제공하고 있으며, 골드만 삭스 은행은 일부 직원들에게 무료로 아침과 점심을 제공하고 있다. 그러나 이러한 특혜와 급여는 모든 회사에 적용되는 건 아니다. , 사람들은 원거리 근무를 포기해야 할 뿐만 아니라, 이를 위해 더 많은 비용을 지출해야 한다.

 

많은 국가에서 출근과 관련된 비용이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Credit: Getty).

 

코로나 이전에 사람들은 일반적으로 의심의 여지없이 이러한 비용을 받아들였다. 그러나 이제 그들은 대안을 보았고, 특히 다른 사람들이 더 나은 거래를 하 고 있는 경우, '정상으로 돌아가는 것' 만큼 간단하지는 않다.

 

맥길의 조직 행동 조교수인 쟝니콜라스 레잎트는 "공정성의 문제다." 라고 말한다. 그는 우리가 동료들이 받는 것뿐만 아니라 다른 조직에서 다른 일을 하는 다른 사람들이 받는 것을 바탕으로 공정성을 결정한다고 설명한다. 그렇기에 만일 어느 한 회사가 직원들에게 보조금을 주고 있으면, 그 이외의 다른 회사 직원들도 똑같은 혜책을 받기를 원할 가능성이 크다.

 

사람들은 불공정한 상황에 머물지 않는다. 이들은 일을 덜 하거나 보통 그만둔다.” 라고 레입트는 덧붙였다. "일부 회사가 사람들에게 출퇴근길에 돈을 주기 시작하면 이것이 표준이 될 것이고, 시장은 재조정될 것이다." 레잎트는 고용주들에게 자신의 전투를 선택하도록 권장한다. 그는 "최고책임자들은 마치 목표가 모든 비용을 줄이는 것인 양 나에게 말을 하지만, 특혜가 없는 사무실로 돌아오기 정책을 시행하면. 직원 유지에 의도하지 않은 결과를 초래할 가능성이 크다" 고 했다. “원칙을 무시하는 것은 가치가 없다. 전반적인 비용이 이렇게 아끼는 액수 보다 훨씬 크다.”

 

그러나 일부 근로자가 고용주와 얼마나 자주 사무실에 복귀하고 누가 비용을 지불할 것인지 논의하는 동안에도 해법 제단의 스미스는 재택 근무를 선택할 수 있는 사람들이 여전히 가장 운이 좋은 사람들이라고 지적한다. 결국 지식 근로자와 고소득자는 전염병 기간 동안 원거리에서 일할 가능성이, 아무런 선택권이 없이 매일 일할 장소에 참여하고 인상되는 관련 비용들을 받아들일 수 밖에 없는 저소득 근로자보다 훨씬 더 높았다.

 

우머스는 나는 운이 좋은 사람 중 하나다. 그래서 다른 사람들은 어떻게 해나가는지를 모른다.” 고 말한다.




 

The sky-high cost of returning to the office

 

(Image credit: Getty)

A woman exiting the subway

 

By Sophia Epstein

21st April 2022

 

After two years of remote work, spending a day in the office can be a shock to the wallet and rising costs are making it worse.

 

“It’s time for Americans to get back to work and fill our great downtowns again,” President Joe Biden said earlier this year. He’s not the only political leader calling for workers to head back to the office. “Mother Nature does not like working from home,” British Prime Minister Boris Johnson announced late last year, as he predicted a wholesale return to pre-pandemic commuting levels.

 

It’s not surprising that political leaders want us back at our desks. Without daily commutes and dining ‘al desko’, businesses of all types and sizes are losing out financially. One day of commuting is worth £82m ($107m) to businesses in the UK; in the US, workers spent between $2,000 and $5,000 (£1,536£3,840) on transport to work alone each year before the pandemic.

 

But there’s a problem. Employees who haven’t had to budget for train tickets, takeaway coffees or new office outfits for the past two years are now acutely aware of how much it costs to spend a day at your desk. And, worse, these costs are growing. Petrol prices are at an all-time high; transport fares have increased, and food and other essentials are on an upwards trajectory. That means an office day can hit the wallet hard.

 

Some companies are offering financial and other incentives to tempt unhappy commuters back. But, given how aware workers are now of exactly how much an office day costs, it feels unlikely people will willingly revert to absorbing office-day expenses like before.

 

‘A quarter of my daily income’

 

Claire, a manager at a business events company in London, is certainly far more conscious now of how much she’s spending on her days in the office.

 

When I first went back to the office, I was shocked. It’s just crazy expensive Umus

 

When she worked from home during the pandemic, she put the money she usually spent on transport, takeaway lunches, office wear and after-work drinks into a savings pot. “I think I saved something crazy like £6,000 in six months,” she says. But when her employers reinstituted office days, the sudden change in her outgoings came as a shock.

 

To make matters worse, her return train ticket to work has risen from £35 pre-pandemic to almost £50. “Having a mortgage, the rise in utility bills, council tax, income tax and the rising train fares, it’s just becoming impossible,” she says. Claire’s employer has upped salaries to meet market rates but, says Claire, “it’s really not enough”.

 

Umus, a lecturer at a London university, experienced a similar post-pandemic price shock. Their commute a comparatively short distance on the underground costs £6.40 during rush hour. “When I first went back to the office, I was shocked. It’s just crazy expensive,” says Umus. “People are always saying ‘you can just cycle’, but it’s very ableist, everybody is not capable of cycling seven miles every day.”

 

At work, Umus finds that expenses accumulate. “I usually grab both breakfast and lunch around work,” says Umus. “The cheapest option is Pret, and very easily, one coffee, one little breakfast thing and lunch, ends up being £13, then I get snacks from Tesco, which isn’t cheap either.” They’ve been working on a strict budget, but still end up spending between £22 and £27 on food and transport every office day. “That’s more than a quarter of what I make per day just to be able to go into the office,” says Umus.

 

Lunches, coffees and snacks in the office can be expensive - especially compared to a remote-work day with access to your own kitchen (Credit: Getty)

 

When Umus works from home, they prepare their own food it’s easier with more time and access to a full kitchen. “People say you can bring your own lunch [to the office], but I have a baby at home. I just barely survive, I can't plan lunches as well,” says Umus. “I feel like I should be able to afford a Pret sandwich as a lecturer at [a university in] London, but it’s really pushing the limits of my budget if I do it more than twice a week.”

 

Soaring costs

 

Umus isn’t the only one struggling to cover office-related costs. “Incomes of all types, particularly wages, are just not keeping up with inflation,” says James Smith, research director at London think-tank Resolution Foundation.

 

According to the UK Office of National Statistics, while wages did technically rise over the last tax year, when accounting for rising costs, workers actually saw a 1% drop in pay. In the US, the Labor Department reports worker pay has increased by 4% in the past year, well below the 7% increase in prices. In South Africa, worker wages were frozen in 2020 and climbed 1.5% in 2021 again, well below the estimated inflation of 4.5%.

 

As wages lag, transport costs are surging. In London, where public transport dominates, fares on buses and the London Underground have seen the biggest rise in a decade, to help recoup pandemic losses. Across the UK, rail costs are also going up. In the United States, where the vast majority (over 80%) commute by car, surging gas prices are keeping people from getting behind the wheel. A year ago, petrol in the US cost $2.87 a gallon, now the average has gone up 50% to $4.10, leaving many commuters struggling.

 

It's gotten to the point where if I were to be forced back into the office full time, I literally can't afford to get there Tracy Benson

 

South Africa has seen similar increases. “Wages have been stagnant since the beginning of 2020 and the petrol price just keeps going up and up,” says Tracy Benson, an office manager in Johannesburg. Benson is currently alternating remote and office days, but now South Africa has eased its pandemic rules a push to get back to the office has begun.

 

“It's gotten to the point where if I were to be forced back into the office full time, I literally can't afford to get there, the petrol would cost me too much,” says Benson.

 

Subsidies, for some

 

These rising costs mean that workers who can do their jobs from home are understandably reluctant to head to the office unless they absolutely need to. In Benson’s case, she’s just hoping her employer keeps allowing home working. “I’m worried the office will push for a full return,” says Benson. “For me, it would honestly mean finding a different job.”

 

Some companies are cognisant of employees’ concerns and are offering practical solutions aimed at alleviating costs related to office days. Media company Bloomberg is offering its US staff a $75 daily commuting stipend, which they can spend however they want. In the UK, consultancy PwC is giving commuters an extra £1,000 to come into the office, while bank Goldman Sachs is offering free breakfast and lunch to some workers. But these perks and stipends certainly don’t extend to all companies meaning people are not only being asked to give up remote work but also spend more to do it.

 

In many nations, the costs associated with getting to work are rising fast (Credit: Getty)

 

Before the pandemic, people generally absorbed these costs without question. But now they’ve seen the alternative, it’s not as simple as just ‘going back to normal’ especially if other people are getting better deals.

 

“It’s an issue of fairness,” says Jean-Nicolas Reyt, assistant professor of organisational behaviour at McGill. He explains that we determine fairness not just based on what our colleagues are receiving, but also what other people doing different jobs at different organisations are getting so if one company is subsidising their employees’ commutes, then workers elsewhere are likely to want the same benefit.

 

“People don't stay an unfair situation; they work less, or usually they quit,” adds Reyt. “If some companies start giving people money to commute, this is going to become the norm, the market will readjust.” Reyt encourages employers to pick their battles. “CEOs talk to me as if the goal is to reduce all costs,” he says, but an enforced back-to-office policy, without any perks, will likely have unintended consequences for employee retention. “It’s not worth it to cut corners. The overall costs are so much bigger than these savings.”

 

Yet even as some workers discuss with their employers how often they’ll return to the office and who will pay, the Resolution Foundation’s Smith points out that those who have the option of working from home are still some of the most fortunate. After all, knowledge workers and those on higher incomes were far more likely to be able to work remotely during the pandemic than lower-income workers, who will have had no choice but to attend their place of work each day and absorb the related, rising costs.

 

As Umus says: “I'm one of the lucky ones. So, I don't know how other people manage.”

 

[기사/사진: BBC]



Comment



[ 시사 View 社說 ]

국내언론들, 어떻… 입력 2022.11.30. [시사뷰타임즈] 그동안 북한 ‘김정은의 자식’ 이라는 주제... 더보기

[스페셜 NEWS]

태양을 따라가며 떠있는 태양열 전지판들 프러티우스 (프로테우스: 자유자재로 변신하며고 예언의 힘을 가졌었다는 그리스 바다의 ... 더보기

[포토 NEWS]

北 여왕 김추애? 김정은의 뜬금없는 딸 소개, 왜 공개했을까? 김정은과 아내 리설주 및 이들의 딸 IMAGE SOURCE,REUTERS 입력 2022.11.19.BBC 원문 3시간 전 [시사뷰... 더보기

[정확한 정보] Q&A

Fregat 입력 2022.11.30. [시사뷰타임즈] 후리갓 (라셔어 Фрегат, 영어 frigate) 은 1990년대에 NPO 라보... 더보기

[종합 NEWS]

WSJ - 美 비밀리에 개조한 HIMARS 유크레인에 보내 자료사진: 사격 훈련용으로 배치된 미국의 HIMARS 라킷 발사대 © Dvidshub/USMC Corporal Patrick King ... 더보기

[ 시·선·집·중 ]

美 여론조사: 트럼프 지지층의 지각 변동 보여줘 FILE PHOTO © AP / Manuel Balce Ceneta 입력 2022.12.7.RT 원문 2022.12.7. 공화당원들은 오는 2024 대선에서... 더보기

[ 화젯 거리 ]

배심원: 트럼프 재판서 유죄판결 내려 FILE PHOTO © AP / Ted Shaffrey 입력 2022.12.7.RT 원문 2022.12.7. 뉴욕시 세금 사기 사건에서, 전직 대... 더보기

[오피니언 NEWS]

[Timur Fomenko] 카타르 세계 컵: 서방세계의 ‘인권’ 타령, 그냥 도구에 불과… 카타르 2022 세계 컵 축구대회를 앞두고, 2022.11.16. 근로자들이 도하에있는 칼리파 국제 운동... 더보기

[제휴 및 광고 문의]

제휴및 광고문의 게시판입니다. 시사뷰 타임즈는 시사뷰 까페와 연계된 것으로서 적지 않은 조회가 있습니다. 따라서 시사... 더보기

[기사제보 받습니다]

이 게시판은 회원가입후 작성 가능하며, 역사물 또는 어떠한 기록물 등은 … 기사 제보도 아닌데 장난삼아 한 두줄 글을 올리는 사람도 있고 그 중에는 악성코드가 들... 더보기

[타임스퀘어]

뒤 끝 추잡한 한국의 前 대통령들 2005년5월25일 기자 시사회에서 제작진이 공개한 10·26 직후의 궁정동 안가 연회장 사진, 오... 더보기

[메인 큰 타이틀]

탤러번: “희생자 아버지, 살인범 공개적으로 처형했다” 탤러번 경비가 감시를 서고 있다. IMAGE SOURCE,GETTY IMAGES 입력 2022.12.8.BBC 원문 16분 전 [시사뷰... 더보기

[메인 작은 타이틀]

[갈수록 요주의 인물] 일런 머슼의 ‘두뇌 칩’ 회사, 연방 수사 받는 중 © YouTube / Neuralink 입력 2022.12.6RT 원문 2022.12.5. 신경연결기업의 동물 실험이 “불필요한 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