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언론 - 美 국방부, 신병 모집 한참 저조...전전 긍긍


 

 

입력 2022.6.28.

RT 원문 2022.6.27.

 

 

NBC가 입수한 자료를 보면, 미군의 모든 지부가 2022 목표치에 미달하고 있음을 보여 준다

 

 

[시사뷰타임즈] 미 국방부는 군에 입대하려는 젊은이들 숫자가 15년 만에 가장 최저인 상태에서 자신들의 연례 입대 목표치에 도달하지 못하게 될까봐 걱정하며 새로운 신병 모집 방안을 찾기 위해 동분서주했다.

 

NBC 눈에 띈 국방부 내부 탐사 자료에 따르면, 17세에서 24세 모집 적격 시민들 중 무장군에서 복무할 의향이 있는 경우는 겨우 9%에 불과했는데, 2007년이래로 가장 저조했다. 입대 자격이 있는 미국인들의 전체 숫자에서와 함께 동반하락을 한 것인데, 이는 최근 몇 년 사이에 29%에서 23%로 떨어진 것이며, 병사들 문제와 관련이 있는 국방부 고위 관계자 한 명은 군은 현재 모집 위기에 당면해 있다고 했다.

 

이 관계자는 NBC군이 갈수록 작아지고 대중들은 군복을 입은 사람들에게 갈수록 더욱 덜 친숙해 지게됨에 따라, (이 위기는) 커져왔다.” 고 하면서, “코로나바이러스가 이 위기를 가속시켰다.” 고 덧붙였다.

 

잠재적 신병 총 수는 비만, 마약 이용, 또는 범죄 기록들로 부적격자 수가 늘고 있기 때문에 점차적으로 줄어들어 온 한편, 군복무는 자신의 최고 관심사가 아니라고 믿는 미국 젊은이들 숫자가 늘어나고 있다. 국방부가 조사한 사람들 중 절반 이상 -57%- 은 군 입대는 감정적 또는 심리학적 문제들을 초래할 것이라고 한 반면, 비슷한 수치의 젊은이들은 육체적 문제들에 대한 우려를 원용했다.

 

신병들을 잡기 위해 분투하는 가운데, 미군은 입대 상여금을 높이고 있다

 

신병 모집 문제에 친숙한 또 다른 고위 군 관계자는 젊은이들은 복무 후 자신들이 육체적으로 또는 감정적으로 망가질 것이라고 생각 한다고 동 언론에 말하면서, 무장군에 대한 보편적 친숙감 결여가 이 위기를 몰고가고 있는 중이라고 덧붙였다.

 

국방부는 개개인이 입대할 지의 여부를 결정함에 있어 부모들이 주요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여기지만, 동 부처 조사 결과는 응답자 중 고작 13%만이 군에서 복무했던 부모가 있다고 했는데, 199540%에서 거의 40%나 떨어진 것이다.

 

국방부는 인력을 책임지고 있는 해병대 장교가 모든 자원자 병력이 형성된 이래로 가장 곤란에 처한 신병 모집 년이라고 칭한 문제에 직면해 있음에도, 일부 지부들은 이러한 여러 어려움들에도 불구하고 우주군, 해병대, 그리고 해군을 포함하여 자신들은 목표치에 도달하게 될 것이라고 말한다. 나머지 사람들은 하지만, 자신들의 목표치에 훨씬 더 뒤처져 있다.

 

고등학생들이 졸업을 하면서, 여름은 통상적으로 신병 모집이 가장 활발한 기간임에도, 육군은 지금까지 올해 회계연도 상 입대 목표치 중 겨우 40%만 채웠다. 미국 회계연도는 930일에 종료된다. 한편, 공군은 신병 총 5만 명을 모집하려고 하지만, 현재 한 해 이때 쯤에 채워져야 할 목표치보다 4천 명이 더 적은데, 한 관계자는 지부는 희망적이긴 하지만,” 잔빈적인 목표치에 도달할 것인지에 대해선 확실치 않다.” 고 했다. 해안 경비대도 뒤처져 있는 바, 현역으로 4,200명이 입대하길 바랐지만 55% 모집에 불과하다, 반면 예비군 병사와 장교의 경우 더욱 성공적이다.











28 Jun, 2022 02:18

HomeWorld News


Pentagon struggling with recruitment media


Every branch of the US military is behind its targets for 2022, documents obtained by NBC show


FILE PHOTO: Future Marines from Marine Corps Recruiting Station Fort Worth get a taste of boot camp during the station’s Annual Pool Function, in Fort Worth, Texas, April 28, 2019. © US Marine Corps / Sgt. Danielle Rodrigues


The Pentagon is “scrambling” for ways to find new recruits as multiple branches fear they will not reach their annual enrollment goals, with the number of young Americans willing to join the military hitting its lowest level in 15 years.

 

According to an internal Defense Department survey seen by NBC, just 9% of eligible citizens aged 17-24 have any intention to serve in the armed forces, the lowest number since 2007. Coupled with a fall in the overall number of Americans qualified to join which has dropped from 29% to 23% in recent years one senior Pentagon official involved in personnel issues said the military now faces a “recruiting crisis.”

 

“As the military has gotten smaller and the public has gotten less and less familiar with those in uniform, [the crisis] has grown,” the official told NBC, adding that “Covid accelerated it.”

 

While the pool of potential recruits has gradually shrunk due to an increasing number of disqualifications over obesity, drug use, or criminal records, a growing number of young Americans believe military service is not in their best interest. More than half of those surveyed by the Pentagon, or 57%, said that joining would result in “emotional or psychological problems,” while a similar number cited concerns about “physical problems.”

 

Struggling to get recruits, US Army raises enlistment bonus


“They think they’re going to be physically or emotionally broken after serving,” another senior military official familiar with the recruiting problems told the outlet, adding that a general lack of familiarity with the armed forces is driving the crisis.

 

Though the Pentagon believes parents are a major influence in whether an individual decides to join, the Defense Department survey shows that just 13% of respondents said they had a parent who served in the military, down from nearly 40% in 1995.

 

Even as the Pentagon faces what the Marine Corps officer in charge of manpower dubbed “the most challenging recruiting year since the of the all-volunteer force,” some branches say they should reach their targets despite the difficulties, including the Space Force, the Marines, and the Navy. Others are lagging well behind their goals, however.

 

While the summer is usually the most active period for recruitment following high school graduations, the Army has met only about 40% of its enlistment target so far this fiscal year, which ends September 30. The Air Force, meanwhile, is looking to recruit a total of 50,000 new airmen, but currently has 4,000 fewer than it should at this point in the year, with one official saying the branch is “hopeful, but not certain” that it will reach its overall goal. The Coast Guard is also falling behind, drawing only about 55% of the 4,200 active enlistments it hoped for, though has seen more success with reserve troops and officers.

 

[기사/사진: RT]



Comment



[ 시사 View 社說 ]

윤석열, 급히 휴가 … 한국의 K9 천둥 자주포美 전직 관료들 "펠로시 만나지 않은 尹, 미국 모욕한 ... 더보기

[스페셜 NEWS]

이스리얼-팰러스타인 분쟁: 이들이 싸우는 이유 이스라엘-팔레스타인 분쟁: 이들이 싸우는 이유사진 설명, 가자지구 국경 인근에서 이스리... 더보기

[포토 NEWS]

영원히 젊고, 이쁘고, 추문 全無: 韓 가상 영향력 女 급부상 (좌) ‘루시’ 의 모습, 롯데 홈쇼핑이 이용하는 한국의 가상 인간 Credit: Courtesy Lotte Home Shop... 더보기

[정확한 정보] Q&A

bot 입력 2022.8.8. [시사뷰타임즈] ‘bot (밧)’ 이란 컴퓨터 용어로, 특히 인터넷에서 다른 프로... 더보기

[종합 NEWS]

美, 중국 국경 근처에서 군사 훈련할 것 - 언론 자료사진: 미군 병사 한 명이 2012.3.13. 인도 라자스단에서의 유드 압히아스 2012 훈련에 참여... 더보기

[ 시·선·집·중 ]

美, 유크레인에 새로운 무기 한 보따리 보낼 준비 중! 자료사진: © US Army / Cpl. Kyle Burks 입력 2022.8.6.RT 원문 2022.8.6. 백악관은 중장비 및 장거리 무... 더보기

[ 화젯 거리 ]

美 공화 의원들 - “유크레인에 보낸 무기, 30%만 병사에게 간다” 마죠리 테일러 그린 (좌) 과 로렌 보벗 (우) 등 미국 의원들이 2021년6월 기자 회견 자리에 나... 더보기

[오피니언 NEWS]

美 지지받는 이스리얼-유크레인의 “테러분자들” 타령 입력 2022.8.6 [시사뷰타임즈] ‘어메리커’ 라는 북-중-남미 대륙 중에서 캐나다와 더불어 ... 더보기

[제휴 및 광고 문의]

제휴및 광고문의 게시판입니다. 시사뷰 타임즈는 시사뷰 까페와 연계된 것으로서 적지 않은 조회가 있습니다. 따라서 시사... 더보기

[기사제보 받습니다]

이 게시판은 회원가입후 작성 가능하며, 역사물 또는 어떠한 기록물 등은 … 기사 제보도 아닌데 장난삼아 한 두줄 글을 올리는 사람도 있고 그 중에는 악성코드가 들... 더보기

[타임스퀘어]

뒤 끝 추잡한 한국의 前 대통령들 2005년5월25일 기자 시사회에서 제작진이 공개한 10·26 직후의 궁정동 안가 연회장 사진, 오... 더보기

[메인 큰 타이틀]

IAEA - 유럽 최대 핵 발전소, 폭격 경고 자료사진: 라셔 병서 한 명이 2022.5.1. 유크레인 에네르고다르에 있는 자포리자 핵발전소 공... 더보기

[메인 작은 타이틀]

유크레인 마녀사냥: 통행금지연장→ 가가호호 방문→ 불충성 주민 색출 자료사진: 유크레인의 한 경찰관의 옷 소매에 있는 휘장 © AFP / Miguel Medina 입력 2022.8.7.RT 원...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