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배심원: 트럼프 재판서 유죄판결 내려


 

 

입력 2022.12.7.

RT 원문 2022.12.7.

 

 

뉴욕시 세금 사기 사건에서, 전직 대통령의 회사들 중 두 개에 유죄가 선고됐다

 

 

[시사뷰타임즈] 뉴욕 시 검찰들이 배심원들에게 트럼프 회사 사람들이 자신들에 대한 혜택을 장부 외 특전으로 포장함으로써 고위 경영진들이 세금을 회피하도록 공모했다는 확신을 심어주면서, 사기 혐의를 받고 있는 전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의 회사들 중 두 곳에 대한 형사상 유죄판결 사건에서 승리했다.

 

뉴욕 군 최고법원 배심원은 트럼프 기업 그리고 트럼프 급여 지불 기업 등에 17개 형사 혐의가 결부된 유죄 평결을 내렸다. 이 회사들은 이 형사 벌금으로 116백만 달러를 부과 받았다.

 

전 대통령은 이 사건에서 협의를 받지 않았고 재판에 참석하지도 않았다. 변호사들 중 한 명인 수전 네첼리스는 증거는 트럼프가 문제의 이 행위들에는 전혀 관여돼있지 않음을 보여준다고 했다.

 

오래도록 트럼프 조직 임원인 앨런 와이절벍은 세금 음모와 관련하여 혐의를 받은 겨우 3번째 개인이었다. 75세인 전 수석 재무관리는 지난 8월 만일 앨런이 유죄를 선고 받게된다면, 형기 16년을 모면하게 해 주겠다는 검사들과 약정 하에 유죄를 인정했다. 그는 기소돼 있는 2개 회사에 불리하게 증언해주는 것에 합의하면 고작 100일 만 살게 될 것이다.

 

와이절벍의 부관인 제퍼리 맥코니도 기소 면제를 받은 뒤 증언했다. 그는 와이젤벍의 지시에 따라 자금관리이사 (CFO) 와 다른 임원들이 이렇게 하지 않으면 내야 했을 내지 않을 수 있도록 서류작업을 했음을 시인했다.

 

임원들이 소득세 납부 보고를 하지 않았던 회사가 값을 내준 아파트들과 승용차들 따위의 비 비현금 배상액 수 천 달러가 이 문제에 걸려있었다. 검사들은, 증거는 없었지만, 트럼프가 이러한 조치들을 허가 한 것은 이 조치가 최고 직원들을 기분좋게 하고 보상 비용을 줄여주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뉴욕 검찰총장 레티셔 제임스는 트럼프 조직에 대한 오늘의 유죄 평결은 개개인과 조직들이 자신들의 사리사욕을 채우기 위해 우리의 법을 위반했을 시, 우리가 이러한 개인들 및 조직들에게 책임을 묻게 돼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했다.

 

방어 변호사 앨런 휴터타스는 트럼프 조직은 화요일 평결에 항소할 것이라고 했다. 이 항소는 배심원들에게 트럼프 회사들을 대신하여세금을 피하도록 한 것인지의 여부에 대해 여러 지시사항들에 대해 이의제기를 하는 것이 될 수도 있다.

 

방어 변호사는 와이절벍이 오로지 자신만의 혜택을 위해 세금을 피했으며 검사들이 형기를 들이대며 회사에 불리하게 증언하라고 강요한 것이었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변호단은 이 시건이 항상 형사적인 것이 아니라 시민적인 맥락에서 해결괴는 것이라고 하면서, “정치적으로 쏠린 것이라고 불렀다.





7 Dec, 2022 01:40

HomeWorld News

 

Jury delivers guilty verdict in Trump trial

 

Two of the former president’s companies have been convicted in New York of tax fraud

 

FILE PHOTO © AP / Ted Shaffrey

 

New York prosecutors have won a criminal conviction against two of former President Donald Trump’s companies on fraud charges, convincing jurors that they conspired to help top executives dodge taxes by packaging part of their compensation as off-the-books perks.

 

The New York County Supreme Court jury delivered its verdict on Tuesday in Manhattan, finding Trump Corp. and Trump Payroll Corp. guilty on a combined 17 criminal charges. The companies face as much as $1.6 million in criminal fines.

 

The former president was not charged in the case and did not attend the trial. One of his lawyers, Susan Necheles, said evidence showed that Trump had no involvement in the actions in question.

 

Longtime Trump Organization executive Allen Weisselberg was the only individual who was charged in connection with the tax scheme. The 75-year-old former chief financial officer pleaded guilty in August under a deal with prosecutors that spared him a prison term of as much as 15 years if he had been convicted at trial. He will instead have to serve only 100 days after agreeing to testify against the two indicted companies.

 

Weisselberg's second-in-command, Jeffrey McConney, also testified after being granted immunity from prosecution. He admitted to following Weisselberg’s instructions to arrange the paperwork that enabled the CFO and other executives to avoid paying some of the taxes that they would otherwise owe.

 

Trump responds to New York AG’s fraud suit

 

At issue were thousands of dollars in non-cash compensation, such as company-paid apartments and cars, which executives failed to report on their income tax returns. Prosecutors claimed, without evidence, that Trump sanctioned the tactic because it kept top employees happy and reduced compensation costs.

  

“Today’s guilty verdict against the Trump Organization shows that we will hold individuals and organizations accountable when they violate our laws to line their pockets,” New York Attorney General Letitia James said.

 

The Trump Organization will appeal Tuesday’s verdict, defense lawyer Alan Futerfas told reporters. The appeal may challenge instructions to the jury on whether taxes were avoided on “behalf of” the Trump companies.

 

The defense argued that Weisselberg avoided taxes for his own benefit and was compelled to testify against the companies because prosecutors had him “by the b*lls (balls).” The Trump team also called the case “politically driven,” saying such allegations are “always resolved in a civil context,” rather than pursued in criminal court.

 

[기사/사진: RT] 



Comment



[ 시사 View 社說 ]

안철수가 걷고 있… 입력 2023.2.6. [시사뷰타임즈] 현재, 대한민국에서 컴퓨터 앞에 앉아있는 사... 더보기

[스페셜 NEWS]

`룬 문자`: 놀웨이, 대단히 흥미로운 것 발견 2021년 말,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것으로 알려져 있는 ‘룬 문자’ 가 새겨져 있는 돌이 발... 더보기

[포토 NEWS]

유크레인 여행 시 복장규칙 (?) 2023.2.2. 유크레인 수도 키엪에서 열린 EU-유크레인 정상회담 동안 관계자들이 사진 촬영에 ... 더보기

[정확한 정보] Q&A

firmware 입력 2023.2.2[시사뷰타임즈] 'firmware' 란 고정돼 있는기술을 지칭하며, 어떠한 장치 속에 영... 더보기

[종합 NEWS]

[속보 수집중] 어도안, 지진으로 최소 912명 죽었다! 입력 2023.2.6.RT 원문 2023.2.6. 터키에 (구 터키) 대통령 어도안은 여진으로 5,385명이 부상을 입... 더보기

[ 시·선·집·중 ]

라셔, 美의 가장 최근 유크레인 무장 격상에 대응 자료사진: 유크레인 행을 승인한 신 무기 체제의 구성요소인 미제 GBU-39 소구경 폭탄들이 F-... 더보기

[ 화젯 거리 ]

美의 싸움 부추김: "유크레인, 장거리 미사일 맘대로 쏘라“ 자료사진: 라트비아, 리가 스필베 공항에서 군사 훈련중 가동 중인 고 기동 대포 라킷 체제... 더보기

[오피니언 NEWS]

[Vladislav Ugolny] 테러 배후의 논리: 유크레인, 왜 계속 도네츠크 민간인 지역 … 자료사진: 도네츠크 바크뭇 폭격 뒤 부분적으로 파괴돼 피해 입슨 건물들이 눈에 들어온다... 더보기

[제휴 및 광고 문의]

제휴및 광고문의 게시판입니다. 시사뷰 타임즈는 시사뷰 까페와 연계된 것으로서 적지 않은 조회가 있습니다. 따라서 시사... 더보기

[기사제보 받습니다]

이 게시판은 회원가입후 작성 가능하며, 역사물 또는 어떠한 기록물 등은 … 기사 제보도 아닌데 장난삼아 한 두줄 글을 올리는 사람도 있고 그 중에는 악성코드가 들... 더보기

[타임스퀘어]

뒤 끝 추잡한 한국의 前 대통령들 2005년5월25일 기자 시사회에서 제작진이 공개한 10·26 직후의 궁정동 안가 연회장 사진, 오... 더보기

[메인 큰 타이틀]

터키에 남부-시리아 7.8 지진: 사망 600명 이상, 부상 수천 명 강력한 지진이 강타한 뒤 무너진 잔해 속에 깔려 죽은 한 남자의 극적인 사진. 남부 터키에... 더보기

[메인 작은 타이틀]

대 파괴적 지진, ‘터키에’ 강타... 진도 무려 7.8 터키에...진도 7.8 지진, 그 무서운 피해 보기 입력 2023.2.6.RT 원문 2023.2.6. 건물 수 십 채가 붕...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