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군 전체에 범람하는 여군 나체 사진 공유


국방부 센터 앞뜰에서 열린 미 육군 연례 성폭행 관측 및 예방의 달 시작행사에 병사장교 그리고 민간인 고용자들이 참여하고 있다나체 사진 공유사건은 해병대 밖으로도 번질 듯 보인다. 2015.3.15. copyrightGETTY IMAGES


국방부, 나체 사진사건 조사키로 약속

 

원문 3시간 전

 입력 2017.3.11.

 

미 국방부는 미국 육군을 강타한 나체 사진 사건에 대해 전면적인 조사를 하겠다고 약속했다.

 

[시사뷰타임즈] 미 국방장관 의심의 여지 없이 동료를 모욕한 것


[함께보기]

지신들 나체사진이 해병대 포르노 비밀집단에 의해 올려진 여자들이 털어놓는 이야기 

 

국방장관 제임스 매티스는 모든 부대들에 대해 적절한 조치가 취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사건은 여자 해병대원들의 나체 사진을 남자 해병대원들이 온라인 상에 올리면서부터 시작됐다.

 

그러나 해병대 최고위 관계자는 10명이 채 안되는 여자 해병대원들이 공식적으로 불만을 제기하고 나섰다고 했다.

 

로벗 넬러 장군은 더 많은 여자들이 나서서 조사를 돕길 바란다고 했다.

 

이 추한 사건은 해병대 연합이라고 불리는 단체에 속한 전현직 해병대원들이 헤이스북 상에 여자 해병대원 나체사진들을 공유하고 있는 것이 발견되면서 터졌다.

 

이 단체 훼이스 북은 폐쇄되기 전에 회원이 3만 명도 넘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해군범죄조사단은 해병대 내에서의 관행에 대해 조사를 시작했다.

 

조사가 시작된 이후로, 익명으로 글을 올리는 다른 게시판들에 다른 무장군 부대 출신의 여자 병사들의 나체 사진 수백장이 올려져 호객행위를 하고 있음이 드러났다.

 

금요일, 국방부에서 거진 기자회견에서, 넬러 장군은 얼마나 많은 해병대원들이 이런 사진을 올리는데 관여를 했는지 또는 얼마나 많은 사람이 대상이 된 것인지 모르고 있었다고 했다.

 

그는 여러분들이 그 어떤 식이나 형태로 이런 행위에 참여하고 있는 중이라면, 여러분들은 나 또는 해병대 자체를 돕지 않고 있는 것이라고 했다.

 

알다시피 우린 해병대원이 된다는 것이 특별한 직위이자 어떤 것을 우리가 획득한 것이라고 주장한다. 해병대에 있는 것은 영예로운 일이다. 그러나 그 어떤 양식이나 형태로 동료 해병대원을 모욕하는 것에 영예란 없다.” 

 

BBC가 한 온라인 게시판을 보게됐는데, 아직도 누구나 접속 가능했다. 이것은 이러한 관행들이 미군 전체에 퍼져있음을 시사한다. 

 

많은 곳들이 여자들의 소셜미디어 소개에 올려있는 옷입은 여자 사진을 부탁하면서 이들의 나체사진도 요구하고 있다.

 

흔히 이렇게 올려져있는 사진에는 이름과 개인 인적 사항 및 그들이 주둔하고 있는 곳도 적혀있다.

 

네브래스커 오펏 공군기지에 속한 것으로 보이는 한 익명의 사용자는 지난해 1219듣기만 하면, 그녀의 남자친구와는 깨진다고 댓글을 달고 있다.

 

아마 그 사람이 몇 장 올릴 걸

 

912일 또다른 익명 사용자가 올린 것에는 롸잇 팻 사람이 이기나? 몇 장 시작을 해볼거야이 글은 오하이오 주의 롸잇 패터슨 공군기지를 지칭하고 있다.

 

그러더니 이 사용자는 비키니를 입은 여자가 스스로 찍은 사진을 올리고 그 후엔 가슴을 가리지 않은 사진을 올렸다. 게시판에는 노골적인 사진이 더 많이 있었다.

 

수요일, 자신들이 희생자라는 여자 두 명이 변호사 옆에서 공개적으로 솔직히 말하면서 다른 여자들도 나설 것을 촉구했다.

 

지난해 6월까지 해병대에서 4년을 복무해 온 에리커 버트너(23)이것은 정확히 성추행과 성폭력까지도 정상화하려는 행위들이라고 말할 수 있다고 했다.

 

미 국방부는 성명을 내고 성추행과 성적 괴롭힘을 예방할 정책 지침서를 내놓았다고 말했다.

 

상원 군사위원회는 다음 주 이 문제에 대한 청문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해병대 연합이라는 곳의 활동은 해병대 노장 토머스 브레넌이 운영하는 비영리 소식 기구 워 홀스가 최초로 밝혀냈다.

 

이런 사진들 중 일부는 몰래 촬영한 것이라고 생각된다. 그 외 다른 사진들은 합의에 의한 것이라 생각되지만, 승인도 없이 올린 것이다.

 

 Pentagon pledges investigation into nude photo scandal

 

3 hours ago

From the section US & Canada

 

Media caption'There is no honour in denigrating a fellow Marine'

The Pentagon has pledged a full investigation into a nude photo scandal hitting the American armed forces.

 

Defence Secretary James Mattis said "all appropriate action" was being taken in all branches of the armed forces.

 

The scandal began when nude photos of female Marines were published online by male colleagues.

 

But fewer than 10 female Marines have come forward to make a formal complaint, a top Marine official said.

 

General Robert Neller said he hoped more women would come forward to help the investigation.

 

The scandal initially broke when current and former members of the US Marines were discovered sharing naked photos of female servicewomen on Facebook, in a group called "Marines United".

 

It reportedly had over 30,000 members before being shut down. The Naval Criminal Investigative Service has begun an investigation into the practice in the Marines.

 

Since then, it has emerged that other anonymous online message boards have been soliciting and publishing hundreds of nude photos of female personnel from other armed forces.

 

Speaking at a Pentagon news conference on Friday, General Neller said he did not know how many Marines were involved in the posting, or how many have been targeted.

 

"If you're participating in this type of behaviour in any way shape or form - you're not helping me or your Marine Corps," he said.

 

"You know we claim that being a Marine is a special title and something that you earn. There's honour here. But there is no honour in denigrating a fellow Marine in any way shape or form."

 

Soldiers, officers and civilian employees attend the commencement ceremony for the U.S. Army's annual observance of Sexual Assault Awareness and Prevention Month in the Pentagon Center Courtyard March 31, 2015 in Arlington, VirginiaImage copyrightGETTY IMAGES

Image caption

The nude photo sharing scandal appears to extend far beyond the Marines

 

One online message board seen by the BBC - which remains publicly accessible - indicates that such practices extend throughout the military.

 

Many posts were requests containing clothed photos of women taken from their public social media profiles, asking for nude photographs of them.

 

Often, such posts included names and personal details of the women, including where they were stationed.

 

"Just heard [name redacted] and her bf [name redacted] broke up," reads a comment on 19 December from an anonymous user on a post that appears to involve personnel at Offutt Air Force Base in Nebraska.


"Maybe he would post some."

 

Another post from a different anonymous user on 12 September reads: "Any wright patt wins? I'll start off with some." The post refers to Wright-Patterson Air Force Base in Ohio.

 

The user then posts self-taken images of a woman in a bikini, and then topless. There are many more explicit images on the message board.

 

On Wednesday, two women who said they were victims spoke out publicly alongside their lawyer, urging others to come forward.

 

"I can tell you that this exact behaviour leads to the normalisation of sexual harassment and even sexual violence," said Erika Butner, 23, who served in the Marines for four years until last June.

 

The US Department of Defense said in a statement that it had issued "policy guidance" to prevent and deal with "sexual harassment and hazing".

 

The Senate Armed Services Committee is due to hold a hearing on the issue next week.

 

Marines United's activity was first uncovered by The War Horse, a non-profit news organisation run by Marine veteran Thomas Brennan.


Some of the photos are believed to have been taken surreptitiously. Other images are thought to have been consensual, but posted without permission.



 

[기사/사진: BBC



Comment


  • 김정은, 트럼프 UN 연설 보며 “정신착란증 걸린 노망난 미국 늙은이"
  • 김정은 © Ed Jones / AFP / RT   원문 2017.9.22입력 2017.9.22.   [시사뷰타임즈] 북한 지도자 김정은이 트럼프의 맹렬한 유엔에서의 연설을 보며 “정신착란 증세가 있는 미국의 노망난 늙은이를 불로 길 들일 것”이라고 했다. 그러나 미국의 관심을 사로 잡은 것은 바로 김정은의 입에서 나온 ‘노망난 늙은이’라는 말이다.   화요일,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는 처음으로 유엔 총회에서 연설했다. 논란 많은 연설내용 가운데, 그는 김정은을 ‘(자살 임무를 띈) 라킷(로켓)맨’이라고 부르면서 만일, 미국이 미국 자체를 방어할 수 밖에 없게 된다면 북한을 완전히 파괴시키겠다고 위협했다.   트럼프의 이 말에, 김정은은 목요일, 성명서를 내고 트럼프의 말은 “전례없이 무례하고 이치에 안맞는 것”이라고 하면서 트럼프에게 “단어 선택…

    • SVT
    • 17-09-22
    • 24
  • 라셔 국방부 "美 보안기관, 테러분자 공격 지원..알 누스라 대원 살려줘"
  • [자료사진] 알 카에다 누스라 전선 대원들이 알레포 시 북부 알 자흐라 마을 인근 진지를 향해 가면서 무기를 나르고 있다. © Hosam Katan / Reuters / RT   원문 2017.9.20. 입력 2017.9.21.   [시사뷰타임즈] 라셔(러시아) 국방부는 자신들이 자료에 따르면, 시리아에서 공격을 감행한 알 누스라 테러분자들과 이들의 동맹군들은 모두 미국 보안기관이 조직한 것이며, 미국 보안기관의 목적은 데이르 에즈 조르 인근 지역에서 시리아 육군 작전을 실패하게 만드는 것이었다고 말했다.   라셔 국방부는 성명을 내고 이 사건에 대해 “우리의 첩보자료에 의하면, 미국 보안기관에 의해 실시된 이 공격은 시리아 정부군이 데이르 에즈 조르 시 동쪽 지역으로 진전하지 못하도록 막기 위함이었다”고 말했다.   지하디스트들은 하마 시의 북쪽 및 북동…

    • SVT
    • 17-09-21
    • 26
  • 멕시코 강도 7.1 지진: 중심부 건물들 대파-지진으로 인한 화재..230명 이상 사망
  • 2019.9.17. 지진이 멕시코 시를 뒤흔들어 버린 뒤, 사람들이 붕괴된 건물 잔해를 치우고 있다. © Alfredo Estrella / AFP / RT [새로 들어온 소식] 16시 현재, 건물들이 무너지면서 밑에 갇힌 사람, 지진으로 인해 화재가 난 건물 속에 갇혔던 사람, 이미 부상자였다가 사망한 사람 등등이 속출하면서, 불과 한 두 시간 전에 사망자 100명 이상이었다고 했던 것이 200명 이상으로 늘었으며, 사망자 수는 앞으로도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멕시코 연방의 주별 새로 집계된 사망자 수를 보면 다음과 같다.   몰레로스 주: 74명푸에블라 주: 43명멕시코 시: 86명멕시코 주:1 2명구에레노 주: 3명오악사카 주:1명원문 2017.9.20. 입력 2017.9.20.   [시사뷰타임즈] 멕시코 중심부를 강도 7.1의 지진이 강타하여 건물 수십채가 파괴되면서 100명 이상이 사망…

    • SVT
    • 17-09-20
    • 47
  • 美 국제적 대북 제재 촉구 및 유엔 新 제재 영향? 탈북자 수 올해 13% 감소
  • 평양의 무궤도 전차 버스에서 통근자들이 밖을 내다보고 있다. 관계자들은 탈북자 대부분이 노동자와 농부들이라고 말한다 copyrightAFP / BBC원문 2017.9.17. 입력 2017.9.18.[시사뷰타임즈] 서울의 한 관계자는 올해 북한을 탈츨해 한국으로 온 북한인들 숫자가 13% 줄어들었다고 말했다.   1월부터 8월까지, 한국으로 도망쳐 온 북한인은 780명이라고 통일부가 말했다.   탈북자 대부분은 빈곤에서 벗어나려는 노동자들과 농부들이었다.   이러한 하락세는 남북한 및 중국의 감시 및 국경보안 상태가 강화된 데 따른 것으로 여겨지는데, 대개의 탈북자들은 한국에 오기에 앞서 중국으로 간다.   서울 관계자는 1953년 한국 전쟁이 종료된 이후로 북한인 3만 명 이상이 한국으로 도망쳐 왔다고 말한다.   남과 북 양측은 기술적으로는 전쟁상…

    • SVT
    • 17-09-18
    • 32
  • 이란 사령관: 미군 부대에 잠입한 이란혁명방위군, ISIS와의 공모 증거 입수
  • © Goran Tomasevic / Reuters / RT   원문 2017.9.16. 입력 2017.9.17.   [시사뷰타임즈] 이란혁명방위군(IRGC) 첩보원들이 어렵사리 미군 사령부에 잠입하여 ISIS 테러분자들과 워싱튼 사이에 공모가 있었음을 입증하는 것을 보일 서류를 입수했다고 이란 최고 사령관이 주장했다.   이러한 주장은 이란혁명방위군 우주항공군 사령관 아미르 알리 하지자데 준장이 금요일 한 TV 방송국과의 인터뷰 중 나온 것이다.   프레스 TV는 이 사령관의 말을 인용하여 “우린 이랔과 시리아에서 미국인들의 행동을 보여주는 문서들을 갖고 있다. 우린 그곳에서 미국인들이 뭘 했는지, 뭘 게을리 했는지, 그리고 미국인들이 어ᄄᅠᇂ게 ISIS를 지원했는 지를 알고 있다.”고 보도했다.   만일 이란혁명방위군의 이 문서 공개에 푸른 등이 켜진다면, 미국에 더 많…

    • SVT
    • 17-09-17
    • 47
  • 김정은 "우리 목표는 미국과 군사적 균형을 이루는 것이다"..핵 프로그램 완결 의지 밝혀
  • @RT_com 원문 2017.9.15.입력 2017.9.16.   [시사뷰타임즈] 김정은은 “미국이 감히 군사적 선택 사안들이라는 말을 하지 못하도록 북한은 한반도에서 미국과 실질적 힘에 있어서 동등해 지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15일 중거리탄도미사일 실험발사 동안 북한 국방관계자들에게 말했다.   김정은은 또한 미국이 감당하지 못할 핵 공격 능력을 질적으로 계속 공고히 하면서 최고 속도로 곧바로 진행할 필요가 있음도 강조했다.   북한 관영 중앙통신 KCNA는 김정은이 “우린, 한계를 모르는 여러 제재와 봉쇄에도 불구하고 우리가 핵 무력을 완성하겠다는 목표를 어떻게 달성해 놓았는지를 강대국 맹목적 애국주의자들에게 분명히 보여주어야 한다”고 덧붙였다고 보도했다   금요일 오전, 북한은 일본 북부 호까이도 섬 영공을 지나가는 또 다른 …

    • SVT
    • 17-09-16
    • 54
  • 北 맹세: “美 곡조에 춤추는 日 가라앉히고, 美는 잿더미 암흑천지 만들 것”
  • [자료사진] 북한 지도자 김정은이 평양에서의 군사훈련을 참관하고 있다. © KCNA / Reuters / RT   원문 2017.9.14. 입력 2017.9.14.   [시사뷰타임즈] 북한은 최근 새로운 제재 조치를 주도했으므로 미국을 “전멸”시켜 잿더미로 만들 때라고 말했다. 북한은 또한 미국의 동맹국들인 일본은 가라앉혀 버리고 한국은 쓸어내 버리겠다고 맹세했다.   북한 관영통신은 북한이 미국과 미국의 동맹국들인 일본 및 한국에 대해 이제까지의 것 중 가장 좋은 위협을 했다고 보도했다. 북한은 미국이 최근 북한에 대한 제한 조치를 꾸며냈다고 비난하면서 광견병에 걸린 개에게 몽둥이가 제격이듯 미국은 죽을 때까지 두드려 맞을 필요가 있다고 했다.   유엔 안보리 15개 회원국들은 월요일, 새로운 차원의 제재안에 대해 만장일치로 가결했는데, 북한…

    • SVT
    • 17-09-14
    • 42
  • 안전과 순위경쟁: 허리케인 얼마 가는 길에 기자 보내 비난 받는 언론들
  • 2017.9.10. 훌러리더 주 마이애미에 허리케인 얼마가 오고 있는 동안의 날씨 관련 기자들 모습 © Marcus Yam / Los Angeles Times / Getty Images / RT, 등 뒤에서 부는 강품에 앞으로 넘어짖 않으려 안간힘을 쓰는 동안 촬영 관계자들도 서로 붙들고 있다.   원문 2017.9.13. 입력 2017.9.13.   [시사뷰타임즈] 얼마가 4등급 허리케인으로 훌로리더를 강타할 때, 여러 TV 방송국들은 가장 극적인 장면을 포착하기 위해 경쟁적으로 태풍의 진로 한 가운데로 기자들을 보냈다. 일부 사람들은 이러한 방송국들을 향해 “무책임하며” 그 어떤 희생을 치루던 건에 순위를 낚으려 한다며 비난했다.   훌로리더 주 지사 맄 스캇이 주민들에게 딱부러지게 “여러분들이 대피하라는 말을 들으면, 떠나세요, 신속히 살던 곳을 벗어나세요”라고 말해주는 가운데, 허리케인 얼…

    • SVT
    • 17-09-14
    • 52
  • 엄청난 빚쟁이 미국: 채무액 22,620,000,000,000,000원 뛰어넘어..1인당 7천만원
  • © usdebtclock.org / RT   원문 2017.9.12.입력 2017.9.12   [시사뷰타임즈] 현재, 미국은 공식적으로 20조 달러(2경2천6백2십 조원)의 빚이 쌓여있다. 채무한계치는 백악관이 재무부에게 더 많은 돈을 빌려도 좋다고 허락하면서 무너졌다.   미국 채무 시계 웹사이트에 따르면, 현지시각으로 화요일 현재, 미국의 국가 빚은 20조1천6백억 달러라고 한다. 이것은 미국인 1명 당 거의 62,000달러(7천1백20만원)의 빚은 지고 있는 셈이며 납세자들로만 따지면 납세자 1인 당 167,000달러(거의 1억9천만원)의 빚을 지고 있는게 된다.   채무 수치는 지난 3월 이래 채무한계치 덕택에 그 자리에 머물고 있었는데 이는 미국 재무부가 더 이상 돈을 빌리면 안된다고 임시 금지 조치에 걸려있었던 까닭이었다.   금요일,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는 12월8일까지 채무한…

    • SVT
    • 17-09-12
    • 170
  • 김이수 헌재소장 인준안 부결, 文정권 들어 벌써 6번째 낙마..지도력 차질 불가피
  • 사진=시사IN 입력 2017.9.11.   [시사뷰타임즈] 11일 오후에 열린 국회 본회의 김이수 헌재소장 후보자 임명동의안에 대한 무기명 투표에서, 출석 의원 293명 중, 찬성 145, 반대 145, 기권 1, 무효 2로 임명 동의가 부결됐다. 가결이 되려면 정족수 상 찬성이 2명 더 있어야 했다.   자유한국당이 국회 등원 거부를 철회함으로써 겨우 ‘정상적’으로 움직이려던 국회도 사상 최초로 헌재소장 인준이 무산됨으로써 도로 냉각기로 접어들 수도 있게 됐다.   헌법재판소장 인준이 국회 부결이 된 것은 처음 있는 일이며 이로써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이래 낙마한 사람은, 안경환(법무장관 후보), 조대엽(고용노동부장관 후보), 김기정(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 후보) 박기영(과학기술혁신본부장 후보) 이유정(헌재 재판관 후보) 등의 낙마에 이어 모두 6…

    • SVT
    • 17-09-11
    • 187
  • 허리케인 '얼마', 시속 270km 초강풍-폭우로 오늘 美 훌로리더 난타
  • 그래픽=BBC입력 2017.9.9.   [시사뷰타임즈] 미국 연방비상국장은 허리케인 ‘얼마(Irma)'가 훌로리더 주나 그 인근에 있는 주들을 초톼화시키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브락 롱은 훌로리더 주 여러 지역이 여러날 동안 전기가 끊기게 될 것이라고 했다. 이 주에 사는 주민들 50만명에게 집을 떠나란 지시가 내려졌다.   얼마는 캐리비안 섬에 파괴의 족적을 남겨왔으며 1천2백만 명의 사람들에게 영향을 미쳤다.   이제까지 최소 20여 명이 죽은 것으로 알려졌다.   얼마는 최강의 등급인 5에서 4등급으로 세력이 좀 떨어지긴 했어도, 관계자들은 “극도로” 위험스런 폭풍이라고 경고하고 있다.   미 국립기상국은 얼마가 시속 270km의 초강풍으로 이번 주말 훌로리다를 난타할 것이라고 말한다.   브락 롱은 “태풍 얼마가 미국의 …

    • SVT
    • 17-09-09
    • 149
  • 영화 인디펜든스 데이가 현실로? 캐나다 밤 하늘 밝힌 ‘외계의 물체’
  • © Gerardo Garcia / Reuters / RT[동영상으로 괴물체 보기] 원문 2017.9.6. 입력 2017.9.7.   [시사뷰타임즈] 캐나다 밤 하늘이 브리티쉬 컬람비어 상공에 나타난 물체가 잠시 발하는 섬광으로 인해 환해졌었다. 그 순간 재수좋게도 윘쪽을 올려다 보고 있었던 사람들은 이것이 운석인지 아니면 외계인이 찾아온 것인지 확신을 못하며 얼떨떨해했다.   캐스터넷에서 공유된 영상은 일요일 밤 10시를 막 넘겼을 때 켈로우나 지역에서 하늘을 가로질러 불빛이 날아가는 인상적인 모습을 보여준다.   보안관계자들의 자료영상에도 이 물체가 잡혔다. 이 영상을 올린 한 사람은 “그 물체가 캘거리에서 서쪽으로 200km 거리에 있는 넬슨 BC에 착륙한게 분명하다”고 했다. RT닷컴은 아직 이 사실에 대한 사실 확인은 하지 못했다.   BC의 소방정보 담당관…

    • SVT
    • 17-09-07
    • 543
  • 北 핵실험 여파인 듯한 미진 감지.."탄도미사일에 수소폭탄 탑재“
  • 프랑스 우주국센터가 지난 4월13일 배포한 사진은 북한 풍계리를 찍은 위성사진이다. copyrightCNES / BBC   원문 6시간 전 입력 2017.9.3.   [시사뷰타임즈] 북한에서 대규모로 땅이 떨리는 현상이 감지되면서 6차 핵실험을 한 게 아니냐는 추측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미국 지진학자들은 10km 깊이 땅 속의 진도 5.6 지진이 기록됐다고 말했다.   한국은 즉시 국가안보회의를 소집했다.   미진 현상은 북한 관영 통신이 지도자 김정은이 신형 수소폭탄이라고 말하는 것 옆에 서있는 사진을 보도한 뒤 몇 시간 뒤에 발생한 것이다.   통신은 (수소폭탄으로 보이는)장치가 탄도 미사일에 탑재됐다고 말했다. 이 모든 소식은 증명된 것은 아니다.   한국 관계자들은 길주군에서 지진이 발생했다고 말했는데, 이곳은 북한 충계리에 있…

    • SVT
    • 17-09-03
    • 206
  • 김구라...이번엔 퇴출되려나?···계속 늘어나는 퇴출 서명 인파
  • [사진출처]입력 2017.9.1.   [시사뷰타임즈] ‘말 많고 탈 많은 김구라’ 거듭된 일탈과 사과   8월30일, '라디오스타' 방송에서 김구라가 손님 김생민을 대하는 태도가 문제로 떠오르면서 현재 각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김구라 퇴출을 지지하는 누리꾼들이 줄을 잇고 있으며 지난달 31일 포털 다음의 아고라의 한 회원이 벌인 퇴출 서명은 순식간에 25,000명을 넘었으나 그에 그치지 않고 다른 회원들도 퇴출 청원글을 올려 계속 서명자는 늘고 있다.   문제의 발단은 방송중 김구라가 김생민 특유의 절약 습관에 대해 “그래서 최종적으로 이루고 싶은 게 뭐냐? 짜다고 철든 건 아니다", "김생민 씨 대본을 보면서 느낀 건데 왜 이런 행동을 하지? 우리가 이걸 철들었다고 해야 되는 건가?”, "(산후우울증을 앓는 아내에게 명품 가방을 선물해줬다는 …

    • SVT
    • 17-09-01
    • 272
  • 전대미문의 텍서스 강우량 12,700mm! 휴스턴, 돌발홍수비상사태 선포
  • 텍서스 주 휴스턴 시에 닥친 허리케인 하비의 여파로 주택가에 홍수가 나 차량 한 대가 반쯤 물에 잠겨있다. © Ernest Scheyder / Reuters / RT   원문 2017.8.28.입력 2017.8.28.   ‘[시사뷰타임즈] 미 국립기상대는 휴스턴 시 남부에 있는 주택들 2층까지 물이 차오른 뒤, 이 도시에 돌발홍수비상사태를 선포했다. 이 폭우는 허리케인 하비에 동반된 것이었으며 현재는 열대 폭풍 정도로 세력이 약해져 있다.   물이 주택 및 아파트 2층까지 차 올랐다는 신고는 휴스턴 시 남부 뿐 아니라 인근 갤브스턴 군의 디킨슨 지역에서도 들어왔다.   휴스턴 시의 일부 강들은 수위가 2.1m~3m 상승하며 둑이 넘쳤다고 WBTV가 보도했다.   토요일 오전 이래로 폭풍의 영향을 받은 지역에서 1천 명 이상이 구조됐다.   국립기상대 기상학자 패트릭 블랏은 휴스…

    • SVT
    • 17-08-28
    • 220

[ 社說 ]

트럼프 바람잡이 … 사진: 뉴욕=연합뉴스입력 2017.9.22. [시사뷰타임즈] 北 수폭 성공-ICBM 성공에 ... 더보기

[스페셜 NEWS]

미세 칩 이식 관련, 놀라운 진실과 신화 맑 캐쓴 박사의 왼손에 이식한 미세 칩을 X선 촬영한 것(Credit: Mark Gasson), 이 칩을 이식받은 ... 더보기

[포토 NEWS]

[강도 7.1 지진] 멕시코 북부 교외, 길이 1.6km 이상인 거대한 균열 띠 생성 멕시코 북부 교외 지역에 발생한 어마어마한 균열 / YouTube / IBT 입력 2017.9.20 [시사뷰타임즈]... 더보기

[정확한 정보] Q&A

이 세상의 모든 것 세계 인구 포함, 어떻게 무섭게 변하나 입력 2017.9.23. [시사뷰타임즈] world meters란 곳을 아는가 우리가 관심이 있건 없건, 세계의 모... 더보기

[종합 NEWS]

이란 로하니, "트럼프=풋내기 사기꾼, UN연설은 "무식하고 어리석다" 이란 대통령 하싼 로하니 2017.9.20. 뉴욬 유엔 본부에서 열린 유엔 총회에서 자신의 연설을 ... 더보기

[ 시·선·집·중 ]

이명박, 법정에 설 수도: 박원순, 국정원법위반-명예훼손 등 MB 고발 입력 2017.9.19. [시사뷰타임즈]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해 얼마나 밝혀지려나 19일, 박원순 서... 더보기

[ TOP ISSUE ]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 국회 가결, 7명 째 낙마 겨우 모면 김명수 신임 대법원장 / 한국경제 입력 2017.9.21. [시사뷰타임즈] 연이은 후보자들의 낙마가 ... 더보기

[오피니언 NEWS]

[만시지탄] 창설 목적부터 쌩뚱맞았던 의무경찰 폐지...너무 오래 끌었다 시위대와 맞닥뜨린 의경들이 경찰의 지시에 따라 시위자 얼굴을 찍는 악역을 담당하고 있... 더보기

[제휴 및 광고 문의]

제휴및 광고문의 게시판입니다. 시사뷰 타임즈는 시사뷰 까페와 연계된 것으로서 적지 않은 조회가 있습니다. 따라서 시사... 더보기

[기사제보 받습니다]

이 게시판은 회원가입후 작성 가능하며, 역사물 또는 어떠한 기록물 등은 … 기사 제보도 아닌데 장난삼아 한 두줄 글을 올리는 사람도 있고 그 중에는 악성코드가 들... 더보기

[타임스퀘어]

제18대 대선 투표지 등 폐기 중단 요청 @제18대 대선 선거무효 소송인단 제18대 대선 투표지 등 폐기 중단 요청 * 날짜 - 2017. 8. 11.*... 더보기

[메인 큰 타이틀]

김정은, 트럼프 UN 연설 보며 “정신착란증 걸린 노망난 미국 늙은이" 김정은 © Ed Jones / AFP / RT 원문 2017.9.22입력 2017.9.22. [시사뷰타임즈] 북한 지도자 김정은이 ... 더보기

[메인 작은 타이틀]

美 위협으로 더욱 강경해진 김정은 "태평양서 가장 강력 수폭 실험 할 수도" 수소폭탄 폭발 모습 / CNN원문 2017.9.22. 입력 2017.9.22. [시사뷰타임즈] 북한 외무성 장관이 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