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의 투표소 폐쇄, 폭력에 맞서 행한 투표: 카탈로니아 新국가 탄생?


카탈로니아 주민들이 자신들의 국가를 부르고 있다. /BBC

 

카탈로니아 주민투표: ‘국가로 만들 권리 획득

 

원문 2시간 전

입력 2017.10.2.

 

[시사뷰타임즈] 카탈로니아 지도자 카루스 푸이데몬트는 스페인의 한 지역이 폭력으로 알룩지고 논란많았던 국민투표를 통해 자주국가로서의 지위를 획득하게됐다고 말했다.

 

그는 과거에도 일방적으로 자주독립을 선포할 문은 열려있었었다고 말했다.

 

카탈로니아 관계자들은 후에 일요일에 투표한 사람들 중 90%가 독립을 원했다고 말했다. 총 투표율은 유권자의 42.3%였다.

 

스페인 헌법재판소는 이 투표가 불법적인 것이라고 선포했고 경찰이 투표를 강제로 막으려는 과정에서 수백명이 부상을 입었다.

 

경찰관들은 투표용지와 투표함을 투표소에서 압수했었다.

 

푸이데몬트는 다른 고위 지도자들이 옆에 서있는 상태로 생중계된 연설에서 이날의 희망과 고통으로써, 카탈로니아 국민들은 공화국 형태의 독립 국가를 이룰 권리를 획득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정부는, 앞으로 며칠 안으로 오늘 투표 결과를 카탈로니아 의회에 보낼 것이며 의회는 우리 국민들의 주권이 있는 곳이기에 국민투표법에 따라 행동할 수가 있습니다라고 했다.

 

그는 유럽연합은 더 이상 다른 식으로 우리를 볼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다른 상황의 진전으로서, 40곳이 넘는 노동조합과 카탈로니아 협회들이 권리와 자유에 대한 중대한 침해때문에 화요일 카탈로니아 전역에 걸친 파업을 요구했다.

 

앞서, 투표가 끝났을 때, 스페인 총리 마리아노 라호이는 카탈로니아 주민들은 속아서 불법 투표에 참여하게 된 것이었다고 했다. 그는 이 투표를 엉터리민주주의라고 불렀다.

 

그는 이 시간에, 난 여러분들이 이미 알고 있는 강력한 용어 및 우리가 오늘 하루를 통틀어 보아온 것에 대해 말 할 수 있습니다. 카탈로니아에서 자율적인 투표는 없었습니다라고 햇다.

 

일요일 저녁, 자주독립을 지지하는 대규모 군중들이 이 지역의 수도 발셀로너(바르셀로나)에 운집하여 국기를 흔들며 카탈로니아 국가를 불렀다. 자주독립을 반대하는 시위자들도 발셀로너 및 기타 스페인 도시들에서 집회를 가졌다.

 

폭력사태, 얼마나 안좋았던 건가?

 

카탈로니아 정부는 충돌 때문에 이 지역 전역에 걸쳐 800명도 넘는 사람이 부상을 당했다고 말했다. 이 수치에는 불안해서 발작을 일으키는 등의 상대적으로 사소한 불만 사항들도 포함돼 있다.

 

스페인 내무부 장관은 경찰관 12명이 다쳤고 3명이 체포됐다고 말했다. 또한 투표소 92곳이 폐쇄됐다고 덧붙였다.

 

기로나에서는, 푸이데몬트가 투표하기로 돼있는 투표소까지 폭동 경찰이 무력으로 부수면서 나아간 뒤 투표소 안에 있는 사람들을 강제로 내쫓았다. 푸이데몬트는 다다른 투표소에서 투표했다.

 

BBC의 탐 버리즈 발셀로너 특파원은 경찰이 투표소 한 곳을 습격한 뒤 쫓기고 있는 장면도 목격했다.

 

TV 자료화면은 폭동 경찰이 경찰봉으로 기로나의 군중들을 보호하고 있는 소방수들을 두드려패는 것을 보여준다.

 

국립 경찰과 경찰 임무를 띈 병사들인 가르디아 씨빌이 투표를 막기 위해 대규모로 카탈로니아에 배치됐다.

 

카탈로니아 경찰(Mossos d'Esquadra)은 마드리드시 통제 하에 자리잡고 있었지만, 목격자들의 말에 따르면 시위자들에게 무력 사용을 별로 하려하지 않았다고 한다.

 

발셀로너 시장 아다 콜라우는 이 지역의 무방비 상태인 사람들에 대한 경찰의 행위를 비난했지만 스페인 부총리 소라야 사엔즈 디 산타마리아는 전문가적 정신으로 균형있게 행동했다고 말했다.

 

얼마나 많은 사람이 투표했나?

 

카탈로니아 당국은 이 지역의 2.300개 투표소 중 319곳이 경찰에 의해 폐쇄당했다고 말했지만, 스페인 정부는 폐쇄된 곳이 92곳이라고 했다.

 

금요일 이후로, 수천 명이 투표소로 지정된 학교와 기타 건물들을 장악하고 있었는데 투표소가 계속 열려있게 하려는 것이었다.

 

투표소 안에 있는 사람들 중 많은 사람들이 부모와 그들의 자식들이었는데 이들은 금요일 수업이 끝나고 건물에 남아있었으며 실내 체육관 매트 위에 침낭을 놓고 그 속에서 잤다.

 

카탈로니아는 스페인 북동부에 있는 곳으로서 인구가 7500만 명이며 잘 사는 곳이며 자체 언어와 문화가 있다.

 

카탈로니아는 고도의 자치권을 갖고있지만, 스페인 헌밥상 독립 국가로 인정되지를 않았다.

 

이제 어떤 일이 일어날까?

 

스페인의 카탈로니아 지역과의 복잡한 관계가 어떤 방향으로 나아갈 지는 모를 일이다.

 

스페인 경찰의 폭력이 있은 뒤, 과거 그 어느 때보다 카탈로니아 정부가 독립선포를 할 가능성이 더 많다.

 

밤사이, 카탈로니아 정부는 주민 2200만명이 투표했다고 주장했는데, 이는 유권자 절반에서 많이 모자라는 수치가 아니다. 정부는 투표자 중 90%가 스페인으로부터의 독립에 찬성표를 던졌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투표가 혼란 속에 행해졌음을 감안할 때, 이 수치는 좀 의심스럽다. 월요일(2), 마드리드 정부는 수십년만에 찾아온 가장 큰 정치적 위기에 대해 논의하기 위해 여러 스페인 정당들과 회담을 가질 예정이다.


Catalan referendum: Catalonia has 'won right to statehood'

 

2 hours ago

 

Media captionCatalans sing their anthem 'Els Segadors', or 'The Reapers'

 

Catalan leader Carles Puigdemont says the Spanish region has won the right to statehood following a contentious referendum that was marred by violence.

 

He said the door had been opened to a unilateral declaration of independence.

 

Catalan officials later said 90% of those who voted backed independence in Sunday's vote. The turnout was 42.3%.

 

Spain's constitutional court had declared the poll illegal and hundreds of people were injured as police used force to try to block voting.

 

Officers seized ballot papers and boxes at polling stations.

 

"With this day of hope and suffering, the citizens of Catalonia have won the right to an independent state in the form a republic," Mr Puigdemont said in a televised address flanked by other senior Catalan leaders.

 

"My government, in the next few days will send the results of today's vote to the Catalan parliament, where the sovereignty of our people lies, so that it can act in accordance with the law of the referendum."

 

He said the European Union could no longer "continue to look the other way".

 

Catalan Regional President Carles Puigdemont (C) is flanked by members of his government as he makes a statement. 1 Oct 2017Image copyrightREUTERS

Image caption

Catalan leader Carles Puigdemont was flanked by members of his government as he made his statement

 

Media captionRiot police were seen using batons to block voting

 

In another development, more than 40 trade unions and Catalan associations called a region-wide strike on Tuesday due to "the grave violation of rights and freedoms".

 

Earlier, as voting ended, Spanish Prime Minister Mariano Rajoy said Catalans had been fooled into taking part in an illegal vote. He called it a "mockery" of democracy.

 

"At this hour I can tell you in the strongest terms what you already know and what we have seen throughout this day. There has not been a referendum on self-determination in Catalonia," he said.

 

Large crowds of independence supporters gathered in the centre of the regional capital Barcelona on Sunday evening, waving flags and singing the Catalan anthem. Anti-independence protesters have also held rallies in Barcelona and other Spanish cities.

 

How bad was the violence?

 

The Catalan government said more than 800 people had been injured in clashes across the region. Those figures included people who had suffered relatively minor complaints such as anxiety attacks.

 

The Spanish interior ministry said 12 police officers had been hurt and three people arrested. It added that 92 polling stations had been closed.

 

In Girona, riot police smashed their way into a polling station where Mr Puigdemont was due to vote, and forcibly removed those inside. Mr Puigdemont voted at another station.

 

The BBC's Tom Burridge in Barcelona witnessed police being chased away from one polling booth after they had raided it.

 

TV footage showed riot police using batons to beat a group of firefighters who were protecting crowds in Girona.

 

A woman sits injured on a staircase as another person covers her head partially with a cloth, in Barcelona, Spain October 1, 2017Image copyrightREUTERS

Image caption

This woman suffered a head injury in Barcelona

 

The national police and Guardia Civil - a military force charged with police duties - were sent into Catalonia in large numbers to prevent the vote.

 

The Catalan police - the Mossos d'Esquadra - have been placed under Madrid's control, however witnesses said they showed little inclination to use force on protesters.

 

Barcelona Mayor Ada Colau condemned police actions against the region's "defenceless" population, but Spain's Deputy Prime Minister Soraya Saenz de Santamaria said police had "acted with professionalism and in a proportionate way".

 

Picture taken in the town of Lleida on Sunday, shared on tweeted by Boris LlonaImage copyrightBORIS LLONA VIA TWITTER

Image caption

The Mossos d'Esquadra are held in high esteem by Catalans

 

How much voting took place?

 

Catalan authorities said 319 of about 2,300 polling stations across the region had been closed by police while the Spanish government said 92 stations had been closed.

 

Since Friday, thousands of people have occupied schools and other buildings designated as polling stations in order to keep them open.

 

Media captionVoters attempt to stop police seizing ballots. Some shouted: "We will vote! We are peaceful people"

 

Many of those inside were parents and their children, who remained in the buildings after the end of lessons on Friday and bedded down in sleeping bags on gym mats.

 

Catalonia, a wealthy region of 7.5 million people in north-eastern Spain, has its own language and culture.

 

It also has a high degree of autonomy, but is not recognised as a separate nation under the Spanish constitution.

 

What happens next?

 

Analysis: Tom Burridge, BBC News, Barcelona

 

Spain's complicated relationship with the region of Catalonia is headed for the unknown.

 

After violence by Spanish police, a declaration of independence by Catalonia's regional government seems more likely than ever before.

 

Overnight Catalonia's government claimed a turnout of 2.2 million people - not far off half of the electorate. It also said that 90% voted "yes" for independence from Spain.

 

But given the chaotic nature of the vote, all figures should be taken with a pinch of salt. On Monday the government in Madrid will hold talks with Spanish parties to discuss a response to the biggest political crisis this country has seen in decades.

 

[기사/사진:,BBC]



Comment


  • 군국주의로 가려는 아베, 조기 선거 승리···"2020 헌법 개정 마감 기간 버리겠다"
  • 아베 신조 수상이 하원 의원이 될 것으로 예상되는 후보자 이름 위에 장미표를 올리면서 상황를 보고 있다. 아베 신조는 지난 9월 조기 선거를 몇했다. copyrightREUTERS / BBC   日 수상 아베 신조, “北 위협 처리하겠다” 약속   원문 1시간 전입력 2017.10.23.   [시사뷰타임즈] 아베 신조는 일요일 선거 출구조사에서 승리가 분명해 지자 북한에 “단호하게 대처”하겠다고 약속했다.   아베는 북한에 의한 위협을 비롯 일본이 당면하고 있는 ‘위기 상황들’에 대해 국민들로부터 더 큰 힘을 부여 받기 위해 조기 선거를 요청했었다.   일본 언론들은 아베의 연합 여당이 의회 의석 2/3를 차지했다고 보도했다.   아베는 이미 무장된 일본군의 존재를 공식화 해야 한다고 요구한 바 있는게, 아베의 말로는 일본의 방어력을 강화시키기 …

    • SVT
    • 17-10-23
    • 11
  • 시리아 민주군 ISIS 손아귀에서 라카시 완전 해방..“역사적 승리” 선언
  • [사진출처]입력 2017.10.21.   [시사뷰타임즈] 미국의 지원을 받는 시리아민주군이 오늘(20일) 이슬람 수니파 무장세력 ISIS의 상징적 수도였던 시리아 라카 시를 완전히 해방시켰다고 밝혔다.   VOA는 탈랄 실로 시리아민주군 대변인의 말을 인용 오늘 열린 라카 해방 기념행사에서 이는 ISIS에 대한 역사적 승리이며 IS는 처참히 패배했다고 보도했다.   VOA는 시리아민주군은 라카의 행정과 관리를 민간에 인계했으며 계속해서 안전을 보장하겠다고 밝혔다고 전하면서 ISIS는 2014년 라카를 장악한 이래 이 도시를 근거지로 각종 테러와 군사 작전을 벌여왔다고 설명했다.   VOA는 현재 일부 ISIS 세력은 인근 유프레잇스(유프라테스)강 계곡 남쪽과 동부 데이르엘주르 주변에 은신한 것으로 전해졌다고 보도했다.

    • SVT
    • 17-10-21
    • 17
  • 美 공군병 4명, 250년 된 교회에 악마 그림 그린 뒤 기소 당해..최소 6개월 징역
  • 좌로부터 케일라 에일러맨, 데이비온 그린, 클레이어 새비즈, 브랜던 무노즈. 이들 4명은 남부 캐럴라이너 교회에 악마를 상징하는 그림을 분무기로 그린 혐의로 체포됐다.(AP)   원운 2017.10.13.입력 2017.10.14.   [시사뷰타임즈] 젊은 공군병 4명이 귀신 이야기에 흥미가 있는 사람들의 관심을 끌고 있는 남부 캐럴라이너의 250년 된 교회에 분무 페인트로 악마를 상징하는 그림을 그린 뒤 체포됐다고 당국이 말했다.   삼터 군 보안관 대변인 켄 벨은 부 보안관들이 블랙 리버 장로교회당 손괴 행위 감시 장치에 찍힌 사진들을 외부에 공개한지 하루도 안돼 용의자 4명이 목요일 늦게 체포된 것이라고 말했다.   교회 기둥 및 문에 분무용 페인트로 악마를 상징하는 그림과 글귀를 그린 것은 9얼29일의 일이었는데, 이 때문에 약 340만(3천 달러) …

    • SVT
    • 17-10-14
    • 83
  • 혁명군경비단장: “이란, 엄한 제재 계속하면 미국과 ISIS 똑같이 취급할 수도”
  • 2007년9월22일, 터란(테헤란)에서 이란 혁병 방위대 대원들이 1980~88년 사이의 이란-이랔 간의 전쟁을 기념하며 행진하고 있다. © Morteza Nikoubazl / Reuters / RT▶▶함께보기이란 사령관: 미군 부대에 잠입한 이란혁명방위군, ISIS와의 공모 증거 입수 원문 2017.10.8. 입력 2017.10.8.   [시사뷰타임즈] 이란은 만일 워싱튼이 이란 육군 고위자들을 테러조직원 명단에 올릴 것이라는 보도가 사실이라면, 미국군과 ISIS를 똑같이 취급하기 시작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이란을 상대로 한 다른 여러 조치들 중 이란의 혁명방위부대(IRSC)를 테러집단으로 지정할 가능성에 대해여 화이낸셜 타임즈 지는 인터넷 상으로 개요를 설명한 한 소식통 말을 인용하여 보도했다.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도 이란이 테러를 지원한다며 비난하면서 이란의 계속…

    • SVT
    • 17-10-08
    • 222
  • 기름 부자 사우디 왕 라셔 방문: 비단 양탄자, 황금 자동계단, 요원 1500명 초호화 군단 대동
  • 2014.10.4. 사우디 어레비어의 왕 살만 빈 압둘라지즈 알 사우드가 라셔를 방문, 마스커우의 브누코포 공항에서 의전호위병들을 지나 황금으로 도색된 자동계단을 내려오고 있다. © Alexander Nemenov / AFP미국과 연합군 사이면서도 라셔와 친해 견제하려는 사우디한국도 미국에만 기대지 말고 이런 걸 배워야  원문 2017.10.6.입력 2017.10.6.   [시사뷰타임즈] 사업을 위해 어디를 간다는 것은 집(고국)에서의 안락함도 없는 지겨운 것일 수 있다. 그러나 당신이 만일 원유가 풍부한 나라의 군주라면, 집에서의 안락함 놓고 올 필요가 없다.   사우디 어레비어(아라비아)의 왕 살만 빈 압둘라지즈는 국빈 방문을 하면서 호화스런 수행단을 대동한 강력한 모습이었고, 요원 1,500명, 비단으로 짠 양탄자 및 황금으로 도금한 보호용 방어벽 등에 싸여 라셔(러…

    • SVT
    • 17-10-07
    • 132
  • 美하원, 16조9천 억 멕시코 국경벽 승인..민주당 강력반대 "트럼프 공약 지키려는 짓 역겨워"
  • © Jorge Duenes / Reuters / RT   원문 2017.10.5. 입력 2017.10.5.   [시사뷰타임즈] 미국 하원 한 위원회가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의 미국과 멕시코 사이에 국경을 지어 미국으로의 입국 시설을 개선하겠다는 총 16조9천 억원이 드는 건설 비용을 위한 입법안을 승인했다.   미국 하원 구토보안위원회 위원장 마이클 맥콜(공화당, 텍서스 주)가 제안한미국 국경 보안법은 수요일 당 노선에 따라 18-12로 가결됐다.   이 법안은 국경벽 건설을 위한 11조3천 억원을 합법화하고, 나머지 5조6천억원은 미국으로의 입국 시설 개선을 위한 것이다. 이 법안으로 국경 순찰요원 5천명, 5천 곳의 세관 및 국경 순찰 경찰관들이 배치된다.   맥콜은 성명서에서 “우린 여러 해 동안 국경벽에 대해 얘기해오고 있는 중이다. 이제 우리에겐 백악관에 이 문제를 우…

    • SVT
    • 17-10-05
    • 81
  • 카탈로니아 국민투표: 스페인으로부터의 분리 독립, 며칠 내로 가능
  • 스페인으로부터의 독립을 외치는 카탈로니아 주민들 / BBC원문 4시간 전입력 2017.10.4.   [시사뷰타임즈] 단지 며칠이 걸릴 것이냐는 것일 뿐, 카탈로니아가 스페인에게서의 독립을 선포하게 됐다고, 카탈로니아 자지구 대표가 BBC에 말했다.   일요일에 국민투표가 거행된 이후 처음 갖는 인터뷰에서, 카루스 푸이데몬트는 카탈로니아 정부는 이번 주말 또는 다음 주초부터 시작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슾인 왕 필리페 4세는 이 투표를 실행한 자들이 스스로 불법을 저지르고 있다고 말했다.   필리페는 스페인의 상황이 “극도로 심각하다”면서, 통합을 요구했다.   카탈로니아 주민 수십만 명이 경찰 폭력에 맞서 저항하면서 거의 900명이 부상을 입었다.   투표가 진행되는 동안, 경찰관 33명도 부상을 입었다고 현지 의료 …

    • SVT
    • 17-10-04
    • 110
  • 경찰의 투표소 폐쇄, 폭력에 맞서 행한 투표: 카탈로니아 新국가 탄생?
  • 카탈로니아 주민들이 자신들의 국가를 부르고 있다. /BBC   카탈로니아 주민투표: ‘국가로 만들 권리 획득’   원문 2시간 전입력 2017.10.2.   [시사뷰타임즈] 카탈로니아 지도자 카루스 푸이데몬트는 스페인의 한 지역이 폭력으로 알룩지고 논란많았던 국민투표를 통해 자주국가로서의 지위를 획득하게됐다고 말했다.   그는 과거에도 일방적으로 자주독립을 선포할 문은 열려있었었다고 말했다.   카탈로니아 관계자들은 후에 일요일에 투표한 사람들 중 90%가 독립을 원했다고 말했다. 총 투표율은 유권자의 42.3%였다.   스페인 헌법재판소는 이 투표가 불법적인 것이라고 선포했고 경찰이 투표를 강제로 막으려는 과정에서 수백명이 부상을 입었다.   경찰관들은 투표용지와 투표함을 투표소에서 압수했었다.   푸…

    • SVT
    • 17-10-02
    • 187
  • 프랑스 병사들, 마르세이유서 “알라후 악바르” 외치는 칼 공격범 2명 사살
  •  @NEWSLIME   원문 2017.10.1. 입력 2017.10.1.   [시사뷰타임즈] 마르세이유 기차 역에서 칼로 공격을 하던 두 명이 사살됐다고 경찰이 말했다. ‘알라후 악바르’를 외쳤다고 알려진 이 공격범들은 현장에서 군 순찰대에게 사살됐다.   사건은 마르세이유에 있는 세인트 찰스 기차역에서 일요일 벌어졌다.   프랑스 내무부 장관 제라드 콜롬은 트위터에 자시이 즉시 공격 현장으로 갔다고 적었다.   이 공격범들은 범행을 하는 동안 ‘알라후 악바르’를 외친 것으로 알려졌다고 프랑스 언론들이 경찰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이 사건은 경찰 소식통에 의할 때 “테러분자들의 행위”로 다뤄지고 있다고 로이터 통신은 보도했다.   이 공격에서 최소 1명이 사망했는데 살해범은 뒤이어 경찰에 사살됐다.   나머지 한 …

    • SVT
    • 17-10-01
    • 64
  • 美 5년 동안이나 미뤄오다가, 이제사 화학무기 파괴하겠다고 약속
  • [자료사진] 컬러라도 주 푸에블로 화학물질 장고의 탄약 저장고 안에 겨자 개스로 가득 차있는 155mm 발사체들이 보인다. 이 사진은 미 육군 화학 물질 부대가 새롭게 찍어 제공한 것이다. © Reuters / RT   시리아에 화학무기 있다고, 시리아가 화학무기 쓴다고 난리쳤던 미국, 이렇게나 화학무기가 많이 있었다원문 2017.9.28.입력 2017.9.28.   [시사뷰타임즈] 미국은 화학무기창고 제거를 위한 마감선을 이미 5년이나 지나쳤지만, 2023년 이전에는 제거를 할 계획 조차도 없다. 미국과 같은 양의 화학물질을 갖고 있었던 라셔(러시아)는 얼마전 모두 제가했다.   1990년대 말, 미-러 양국이 화학무기금지기구(OPCW)에 가입했을 때, 두 나라는 4만 톤 정도의 화학물질을 신고했었다.   미국인들은 2012년4월 말까지 비축해 놓은 화학무기를 파괴하겠다고 …

    • SVT
    • 17-09-28
    • 70
  • 독일 선거: 앙겔라 메르켈 간신히 수상 4회 연임...국수주의자들 쾌속 상승
  • 4차 임기 연장에 성공했지만 얼굴이 어두운 메르켈 / AFP원문 1시간 전입력 2017.9.25.   [시사뷰타임즈] 독일 수상 앙겔라 메르켈 4번 째 임기에 재 당선되긴 했지만, 국수주의자들이 연방선거에서 역사적적으로 급격히 세를 불렸다.   메르켈의 보수주의 CDU/CSU 진영은 거의 70년 만에 최악의 선거결과를 맛봤지만 의회에서는 여전히 가장 큰 당으로 남게 된다.   메르켈 보수파와 현재 연합을 맺고 있는 사회민주주의 SPD는 역사적인 패배 뒤 야당을 할 것이라고 말한다.   국수주의자 AfD는 몇 번의 시위를 벌인 결과 의회에서 최초로 의석을 확보했고 순위 3번째 당이 되었다.   시위자 수십명이 벌린(베를린)에 있는 우익이자 반이슬람당 본부 사무실 밖에 집결했는데 일부는 “난민들을 환영한다”고 적힌 현수막을 들고 있었다.   …

    • SVT
    • 17-09-25
    • 231
  • 미국의 무력 시위: 북한 해안 코 앞으로 B-18 폭격기 날려 보내..B-18 성능은?
  • 미제 B-18 창기병 폭격기(Lancer bomber) / © Reuters / RT   원문 2017.9.23.입력 2017.9.24.   [시사뷰타임즈] 미국이 F-15 전투기들의 호위를 받으며 창기병 폭격기 B-18을 21세기에 남북을 가르고 있는 비무장지대 가장 북단까지 날려보내는 모험적 행위를 했다고 미 국방부 대변인이 말했다.   이 비행기들은 일본 오끼나와에서 출발하여 한반도 동쪽 바다를 건너 날아간 것이다.   미 국방부 대변인 다나 와잇은 “이것은 21세기에 북한 해안 앞바다로 날아간 미국 폭격기들 중 비무장지대의 가장 북단으로 간 것인데, 북한의 무모한 행위를 미국이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음을 강조하는 것”이라고 했다.   비무장지대(DMZ)는 38선 인근에서 평행으로 한반도를 가로질러 있는 길다란 땅이며 남과 북을 갈라놓고 있다. 이곳은 1953년 한국전쟁을 종식…

    • SVT
    • 17-09-24
    • 128
  • 중국, 대북 원유 거래는 일부만-직물 거래는 전면 금지..北 기름값 폭등
  • 평양에서 주유소 직원이 연료 트럭 옆을 지나가고 있다. 북한에선 석유가격이 폭등하고 있다. copyrightAFP / BBC   원문 5시간 전입력 2017.9.23.   [시사뷰타임즈] 중국은 북한에의 원유 공급에 한계선을 설정했고 이 고립된 나라로부터 직물을 수입하는 것을 중단했다고 토요일 말했다.   중국은 북한으로선 가장 중요한 무역 동반자이며, 그렇기에 유일한 경화(주: 달러화) 원천이기도 하다.   직물거래에 대한 금지는 북한 수입에 상처를 입히겠지만, 중국에서 수입하는 원유는 북한 석유 제품의 주요 원천이다.   중국의 더 심해진 제재는 최근 북한이 행한 핵실험에 따른 것이다.   유엔 안보리 회원국들은 북한 핵실험에 대한 대응방안으로써의 새로운 제재안에 만장일치로 동의했다.   중국 상공부가 내놓은 성명서엔 정유…

    • SVT
    • 17-09-24
    • 73
  • 라셔 국방부 "美 보안기관, 테러분자 공격 지원..알 누스라 대원 살려줘"
  • [자료사진] 알 카에다 누스라 전선 대원들이 알레포 시 북부 알 자흐라 마을 인근 진지를 향해 가면서 무기를 나르고 있다. © Hosam Katan / Reuters / RT   원문 2017.9.20. 입력 2017.9.21.   [시사뷰타임즈] 라셔(러시아) 국방부는 자신들이 자료에 따르면, 시리아에서 공격을 감행한 알 누스라 테러분자들과 이들의 동맹군들은 모두 미국 보안기관이 조직한 것이며, 미국 보안기관의 목적은 데이르 에즈 조르 인근 지역에서 시리아 육군 작전을 실패하게 만드는 것이었다고 말했다.   라셔 국방부는 성명을 내고 이 사건에 대해 “우리의 첩보자료에 의하면, 미국 보안기관에 의해 실시된 이 공격은 시리아 정부군이 데이르 에즈 조르 시 동쪽 지역으로 진전하지 못하도록 막기 위함이었다”고 말했다.   지하디스트들은 하마 시의 북쪽 및 북동…

    • SVT
    • 17-09-21
    • 110
  • 멕시코 강도 7.1 지진: 중심부 건물들 대파-지진으로 인한 화재..230명 이상 사망
  • 2019.9.17. 지진이 멕시코 시를 뒤흔들어 버린 뒤, 사람들이 붕괴된 건물 잔해를 치우고 있다. © Alfredo Estrella / AFP / RT [새로 들어온 소식] 16시 현재, 건물들이 무너지면서 밑에 갇힌 사람, 지진으로 인해 화재가 난 건물 속에 갇혔던 사람, 이미 부상자였다가 사망한 사람 등등이 속출하면서, 불과 한 두 시간 전에 사망자 100명 이상이었다고 했던 것이 200명 이상으로 늘었으며, 사망자 수는 앞으로도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멕시코 연방의 주별 새로 집계된 사망자 수를 보면 다음과 같다.   몰레로스 주: 74명푸에블라 주: 43명멕시코 시: 86명멕시코 주:1 2명구에레노 주: 3명오악사카 주:1명원문 2017.9.20. 입력 2017.9.20.   [시사뷰타임즈] 멕시코 중심부를 강도 7.1의 지진이 강타하여 건물 수십채가 파괴되면서 100명 이상이 사망…

    • SVT
    • 17-09-20
    • 134

[ 社說 ]

문재인, 126살까지 … 사진=뉴시스 입력 2017.10.20. [시사뷰타임즈] 근거 없이 먼 미래까지 계획 잡... 더보기

[스페셜 NEWS]

미국의 북부, 땅 속이 녹고 있다!...사회기반 시설 무너져 내릴 판 얼래스커 주 퀴길링곡 정착지가 녹으면서, 사회기반시설들이 바스라지고 있다. (Credit: Alamy... 더보기

[포토 NEWS]

마재성지 코스모스 10.17. 경기도 남양주시 마재 성지 옆에 있는 나무 둘레로 누가 일부러 심어놓기라도 한 것... 더보기

[정확한 정보] Q&A

통화 맞교환( currency swap ) [사진출처] 입력 2017.10.14. [시사뷰타임즈] 지상파 방송들이 “중국과 통화 스와프‘가 3년 ... 더보기

[종합 NEWS]

눈 지름이 92.6km인 태풍 ‘랜’, 강품 & 폭우로 일본 난타 © NASA 원문 2017.10.21 입력 2017.10.22. [시사뷰타임즈] 눈의 넓이가 80km인 태풍 랜이 강풍과 폭... 더보기

[ 시·선·집·중 ]

박근혜 정권 연예인 음해여론조작 추명호, 어버이연합 추선희 영장기각! 좌로부터 추명호(조선닷컴), 추선희(시사뉴스투데이) 입력 2017.10.20. [시사뷰타임즈] 박근혜... 더보기

[ TOP ISSUE ]

비틀비틀 문재인 탈원전 공약시행: 시민 60% “신고리 원전 공사 재개” 원… 신고리 5호 및 6호기 건설현장. 현재 무려 28%의 공정을 완료한 상태이다. 3할 정도의 공정이... 더보기

[오피니언 NEWS]

매 vs. 문화 독수리: 美國, 왜 UNESCO에서 빠져 나가나?...밀린 돈 6천3백 억원 © Jacques Demarthon / AFP닐 클락 닐 클락은 기자, 작가, 방송인 그리고 블라거(블로거)이다. 그... 더보기

[제휴 및 광고 문의]

제휴및 광고문의 게시판입니다. 시사뷰 타임즈는 시사뷰 까페와 연계된 것으로서 적지 않은 조회가 있습니다. 따라서 시사... 더보기

[기사제보 받습니다]

이 게시판은 회원가입후 작성 가능하며, 역사물 또는 어떠한 기록물 등은 … 기사 제보도 아닌데 장난삼아 한 두줄 글을 올리는 사람도 있고 그 중에는 악성코드가 들... 더보기

[타임스퀘어]

제18대 대선 투표지 등 폐기 중단 요청 @제18대 대선 선거무효 소송인단 제18대 대선 투표지 등 폐기 중단 요청 * 날짜 - 2017. 8. 11.*... 더보기

[메인 큰 타이틀]

군국주의로 가려는 아베, 조기 선거 승리···"2020 헌법 개정 마감 기간 버리… 아베 신조 수상이 하원 의원이 될 것으로 예상되는 후보자 이름 위에 장미표를 올리면서 ... 더보기

[메인 작은 타이틀]

카탈로니아 독립: 푸이데몬트 “라호이 계획 받아들이지 않겠다” @RT원문 6시간 전입력 2017.10.22. [시사뷰타임즈] 카탈로니아 지도자 카루스 푸이데몬트는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