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탈로니아 국민투표: 스페인으로부터의 분리 독립, 며칠 내로 가능


스페인으로부터의 독립을 외치는 카탈로니아 주민들 / BBC


원문 4시간 전

입력 2017.10.4.

 

[시사뷰타임즈] 단지 며칠이 걸릴 것이냐는 것일 뿐, 카탈로니아가 스페인에게서의 독립을 선포하게 됐다고, 카탈로니아 자지구 대표가 BBC에 말했다.

 

일요일에 국민투표가 거행된 이후 처음 갖는 인터뷰에서, 카루스 푸이데몬트는 카탈로니아 정부는 이번 주말 또는 다음 주초부터 시작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슾인 왕 필리페 4세는 이 투표를 실행한 자들이 스스로 불법을 저지르고 있다고 말했다.

 

필리페는 스페인의 상황이 극도로 심각하다면서, 통합을 요구했다.

 

카탈로니아 주민 수십만 명이 경찰 폭력에 맞서 저항하면서 거의 900명이 부상을 입었다.

 

투표가 진행되는 동안, 경찰관 33명도 부상을 입었다고 현지 의료 관계자가 말했다.

 

BBC와의 인터뷰에서, 카탏로니아 대통령 카루스 푸이데몬트는 이번 주말이나 다음 주초부터 가동할 것이라고 했다.

 

스페인 정부가 개입하여 카탈로니아 정부를 장악하면 어떻게 하겠느냐는 질문에, 푸이데몬트는 스페인 정부의 개입은 모든 것을 바꿔버리는 실책이 될 것이라고 했다.

 

푸이데몬트는 현재 스페인 정부와 이미 통치권이 이전된 카탈로니아 행정부 사이에 아무런 접촉도 없다고 말했다.

 

그는 유럽 위원회가 카탈로니아의 사태가 스페인 내부 문제라는 말에 반대했다.

 

그는 스페인 왕의 말이 있기 직전에 말을 한 것이었다.

 

TV로 생중계된 연설에서, 왕 필리페는 국민투표를 구성하여 행한 카탈로니아 대표들은 국가 권력에 무례함을 보여주고 있다고 했다.

 

그들은 법치주의에 근거한 민주주의 원칙을 위반했다

 

오늘, 카탈로니아 사회는 분열돼 있다.”고 필리페는 말하면서, 투표는 부유한 스페인 북동부 및 스페인 전체 경체를 위기에 처하게 하는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나 그는 스페인은 이 힘든 시기를 이겨낼 것이라고 했다.

 

스페인 중앙 정부는 카탈로니아 국민투표를 불법으로 규정했다.

카틸로니아는 분파로 괴로움을 겪고 있다.

 

왕이 말하지 않은 것 -발셀로너 BBC 특파원 파트릭 잭슨

 

왕의 연설이 끝났을 때, 마드리드 시 중심부에 있는 바에 있던 손님들은 탁자를 주먹으로 내리치면서 경멸조로 수군거리다가 곧 정상적인 대화로 돌아왔다.- 왕은 차라리 연설을 하지 않는게 나았다.

 

왕의 연설은 가슴에 응어리 진 것은 빼먹은 것이었는데 - 일요일 경찰들이 유권자들을 두드려 팼던 충격적인 모습에 대해 아무 말도 없었고, 스페인-카탈로니아 정부간 긴급히 해와를 호소하는 말도 없었고, 카탈로니아의 독립을 위한 간절한 목마름이나 아무리 나쁘게 봐도 타당하고 합법적인 국민투표 등에 대해서도 말이 없는 등 카탈로니아에 대해선 한 두 마디 조차 없었다.

 

그대신, 왕은 투표에 반대한다는 정부의 확고한 입장만 표명하면서 카탈로니아 대표자들이 스스로 불법을 저지르고 있다는 말만 했다. 그는 스페인 식의 민주적 공존만을 보장했다.

 

나중에 바에 있던 한 고객은 특파원에게 왕의 연설은 양측을 대화로 몰고갈 기회를 놓친 것이었다고 말했다.

 

또다른 고객은 왕의 연설은 현재의 상황에 전혀 도움이 안 된다.”면서 난 왕이 이 사태에 개입할 것이라고는 예상하지 않고 있었지만, 실제로 그랬고, 이제 왕은 최소한 2일 전에 벌어진 폭력 사태에 대해 말이라도 해야만 한다고 했다.

 

카탈로니아에서는 엄청난 저항 시위가 벌어졌다.

 

AFP는 시 경찰의 말을 인용하여 발셀로너 한 곳에서 만도 70만 명이 거리로 나왔다고 보도했다.

 

이 사실에 대해 스페인 당국은 인정하지 않았다.

 

경찰이 설치한 50개도 넘는 방어벽 때문에 교통이 커다란 혼잡을 빚었다. 발셀로너의 지하철은 출퇴근 시간 중 25%만 가동됐고 그 외 시간에는 아예 지하철이 운영도 되지 않았다.

 

발셀로너 항구는 멈춰있었다고 노동조합 소식통들이 말했다.

 

사그라다 파밀리아 성당을 비롯, 관광객들에게 가장 매력이 있는 곳들도 봉쇄돼 있었다.

 

발셀로너의 대규모 도매 상가인 메르카바르나는 770곳 정도의 음식점들이 문을 닫은 채 황량하게 남겨져 있었다.

 

하지만, 발셀로너의 엘 프라트 공항과 공항택시들은 정상적으로 운영됐다.

작은 가세들은 문을 닫았고 학교, 대학교 그리고 의료기관들도 문을 닫거나 아니면 최소한의 수준에서만 가동됐다.

 

 

투표가 행해지는 동안 시위대 속에서는 자유와 권리의 엄중한 위반이라면서 파업을 요구하는 모습도 보였다.

 

일부 경찰관들은 고무 총알을 쏘면서 투표소 안으로 몰려들어가 여자들 머리카락을 붙잡고 끌어내는 모습도 보였다.

 

스페인 총리 마리아노 라호이는 투표가 민주주의를 엉터리로 만들었다고 했다.

 

화요일 일찍, 스페인 내무부 장관 후안 이그나시오 조이도는 우린 카탈로니아 정부가 매일같이 주민들을 심연으로 밀어넣고 길거리에서 반란을 일으키라고 선동하는 모습을 본다고 했다.

 

조이도는 중앙 정부는 짜증이 나게 하는 이 행위들을 중지시키기 위해 피룡한 모든 조치를 다 취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부총리 소라야 사엔즈 디 산타마리아는 여러 호텔 주위에 집결한 시위자들 때문에 스페인 경찰관들이 꼬이자 시위자들을 향해 마피아같은 행위라고 비난하면서 떠나라고 요구했다.

 

일요일, 국민투표에서 투표한 사람은 220만 명도 더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카탈로니아 정부는 투표자 중 거의 90%가 독립을 원했다고 말했지만, 공식적인 결과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유권자 중 투표에 참여한 사람은 상대적으로 저조한 42%라고 보도됐는데, 이는 잠재적으로 푸이데몬트의 입지를 약하게 할 수 있는 것이다.

 

한편, 정치 지도자들은 앞으로 나아갈 길을 찾고 있다.

 

앞서, 푸이데몬트는 스페인 정부가 새롭게 이해하기를 바란다고 말했지만, 스페인 정부는 카탈로니아 자치권을 중단시킬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투표가 혼란스러웠던 본질을 생각할 때, 투표 참가자 수와 투표 수치는 반신반의로 받아들여야 할 것이라고 특파원은 말한다.

 

라호이는 스페인 제1야당인 사회주의 정당 대표 페드리오 산체스 및 중도파 시만 정치 정당 대표 알베르트 리베라와 회담을 가졌다.

 

사회주의 당 대표가 라호이에게 카탈로니아 대통령과 즉시 회담을 하라고 촉구한 반면, 중도파 리베라는 카탈로니아 자치권 둥단을 위해 헌법 155조를 적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Catalan referendum: Region's independence 'in matter of days'

 

4 hours ago

 

Media captionCarles Puigdemont spoke to the BBC on Tuesday evening

 

Catalonia will declare independence from Spain in a matter of days, the leader of the autonomous region has told the BBC.

 

In his first interview since Sunday's referendum, Carles Puigdemont said his government would "act at the end of this week or the beginning of next".

 

Meanwhile, Spain's King Felipe VI said organisers of the vote put themselves "outside the law".

 

He said the situation in Spain was "extremely serious", calling for unity.

 

Hundreds of thousands of people across Catalonia have been protesting over Spanish police violence during the vote, during which nearly 900 people were hurt.

 

During the vote, 33 police officers were also injured, local medical officials said.

 

Media captionKing Felipe VI: "Catalan society is fractured"

 

In the BBC interview, Catalonia's President Carles Puigdemont said his government would "act at the end of this week or the beginning of next".

 

When asked what he would do if the Spanish government were to intervene and take control of Catalonia's government, Mr Puigdemont said it would be "an error which changes everything".

 

Media captionClare and Kike react to the Spanish king's address

 

Mr Puigdemont said there was currently no contact between the government in Madrid and his devolved administration.

 

He disagreed with the European Commission's statement on Monday that events in Catalonia were an internal issue for Spain.

 

He was speaking shortly before the king's speech.

 

In his televised address to the nation, the king said the Catalan leaders who organised the referendum showed their "disrespect to the powers of the state".

 

"They have broken the democratic principles of the rule of law.

 

"Today, the Catalan society is fractured," the king said, warning that the poll could put at risk the economy of the wealthy north-eastern region and the whole of Spain.

 

But he stressed that Spain "will overcome difficult times".

 

The central government has described the referendum as illegal.

Catalonia beset by divided loyalties

 

What the king didn't say

Patrick Jackson, BBC News, Barcelona

 

When the speech ended, customers in this city centre bar thumped tables and whistled contemptuously, then quickly resumed normal conversation - King Felipe may as well have not spoken.

 

A woman wrapped in a Catalan flag listens to Spain's King Felipe VI in a bar in Barcelona. Photo: 3 October 2017Image copyrightAFP/GETTY IMAGES

Image caption

King Felipe VI address the nation, urging unity

 

It was the things he omitted that rankled - no words about those shocking scenes of police beating voters on Sunday, no urgent appeal for dialogue between the Spanish and Catalan governments, no acknowledgment of the real hunger here for independence or at least a proper, legal referendum, not even a word or two of Catalan.

 

Instead, he expressed the position of the government, echoing its firm opposition to the vote, saying Catalan leaders had positioned themselves outside the law. He guaranteed "democratic coexistence" on Spanish terms only.

 

It was a missed opportunity to push the two sides towards dialogue, one customer told me afterwards.

 

"It doesn't help the situation at all," said another. "I was not expecting him to intervene at all, actually, but he should at least have mentioned the violence here two days ago."

 

Huge protest rallies have been taking place across Catalonia.

 

In Barcelona alone, 700,000 people took to the streets, city police were quoted as saying by the AFP news agency.

 

This has not been confirmed by the authorities in Madrid.

 

Media captionFirefighters joined the crowds in a day of defiant protests


More than 50 roadblocks in the city caused big traffic jams. Barcelona's metro traffic was cut to a 25% service during rush hour and no trains at all at other times.

 

Barcelona's port was at a standstill, trade union sources said.

 

Top tourist attractions were also closed, including the city's famous Sagrada Familia church.

 

Mercabarna - Barcelona's massive wholesale market - was left deserted as some 770 food businesses closed for the day.

 

However, the city's El Prat airport and its taxis are operating normally.

Many small businesses have shut for the day. Schools, universities

and medical services were also closed or operating at a minimum level.

 

Roadblock on Gran Via in central Barcelona, 3 Oct 17Image copyrightREUTERS

Image caption

A roadblock on Gran Via in central Barcelona: The banner says "Occupation forces get out!"

 

The strike was called in protest at "the grave violation of rights and freedoms" seen during the ballot.

 

Some police officers were seen firing rubber bullets, storming into polling stations and pulling women by their hair.

 

Spanish Prime Minister Mariano Rajoy has said the vote made a "mockery" of democracy.

 

Media captionProtesting Catalan student Mauro Castro Soler

 

Earlier on Tuesday, Spanish Interior Minister Juan Ignacio Zoido said: "We see how day after day the government of Catalonia is pushing the population to the abyss and inciting rebellion in the streets."

 

He also warned that the central government would take "all measures necessary to stop acts of harassment".

 

Meanwhile, Deputy Prime Minister Soraya Sáenz de Santamaría condemned the "mafia" behaviour of those protesters who had earlier gathered around hotels housing Spanish police officers and demanded that they leave.

 

On Sunday, more than 2.2 million people reportedly voted in the referendum. The Catalan government says the vote in support of independence was nearly 90%, but official results have not yet been released.

 

Turnout was relatively low at a reported 42%, potentially weakening the position of Mr Puigdemont.

 

Barcelona anti-police roadblock, 3 Oct 17Image copyrightEPA

Image caption

Protesters blocked a street outside a police station in Barcelona

Barcelona metro, 3 Oct 17Image copyrightEPA

Image caption

Barcelona metro: A sign warns commuters that there will be minimum services

 

Mercabarna market - outlets shut, 3 Oct 17Image copyrightEPA

Image caption

A huge Barcelona wholesale market - Mercabarna - is paralysed by the strike

 

Meanwhile, political leaders are trying to find a way forward.

 

Mr Puigdemont earlier said he wanted a new understanding with the government in Madrid, but the Spanish government has warned it could suspend autonomy of the region.

 

Given the chaotic nature of the vote, the turnout and voting figures should be taken with a pinch of salt, says the BBC's Tom Burridge in Barcelona.

 

Media captionRiot police were seen using batons and kicking people to block voting

 

Mr Rajoy held talks with Pedro Sánchez, leader of Spain's main opposition Socialist party, as well as Albert Rivera, the head of the centrist Ciudadanos party, late on Monday.

 

While the Socialist leader urged Mr Rajoy to hold talks with the Catalan president immediately, Mr Rivera said Spain should invoke article 155 of the constitution, in effect suspending Catalonia's autonomous powers.

 

[기사/사진: BBC]



Comment


  • 이더리움, 올해 8,000% 급등 빗코인 꺾어..빗코인은 재래시장 쪽으로?
  • © Jaap Arriens / Global Look Press / RT   원문 2017.12.13. 입력 2017.12.13.   [시사뷰타임즈] 빗코인을 둘러싼 모든 선전에도 불구하고, 믿을 수 없을 정도로 가치가 훨씬 더 급등한 가상화폐가 있다. 빗코인의 맞수 암호화폐인 이더리움은 ‘항상 최고’에 이르러 오면서 이제 금년에 8,000% 성장을 했다.   두 번 째로 가치가 있는 디지틀 화폐가 500달러 선과 600달러 선을 돌ᄑᆞ하더니 수요일 그리니티 표준시로 00:39, 662 달러라는 새로운 기록을 세웠다. 이것은 이더리움으로선 놀라운 급성장인데 첫거래가 이루어질 때 최초 가격은 8.84 달러에 불과했었다.   Coinmarketcap.com은 2016년 캐나다 컴퓨터 프로그래머 바이틀릭 부터린이 개설한 이더리움의 시장 가치는 현재 620억 달러에 다가가고 있다고 했다.   이더리움 가치의 상승은 스위스 거대 …

    • SVT
    • 17-12-13
    • 42
  • [속보] 유럽 개스 배달 요충지 대폭발, 그에 따른 대화재 1명 사망 수십명 부상
  • 2017.12.12. 바움가르텐에서의 대폭발에 이어 엄청난 화재가 뒤따랐는데, 경찰은 기술적 결함 때문이라고 한다. copyrightAFP   원문 1시간 전 입력 2017.12.12.   [시사뷰타임즈] 오스트리아 동부 지역에서 대폭발이 일어나면서 핵심 천연 개스시설을 뒤흔들었는데, 이 시고로 1명이 죽고 최소 18명이 부상당했다고 경찰은 말한다.   폭발에 이어 바움가르텐 지역에선 화재가 뒤따랐는데 이 사고는 그리니치 표준시로 07:45 경에 일어났다. 이 공장은 비에너(비엔나) 동쪽에 있는데 슬로박 국경 근처이다.   오스트리아 경찰은 트위터에서 현재 상황은 통제 중이며 기술적 결함이 사고의 원인이라고 했다.   한 미확인 보도에선 60명이 다쳤다고 했다. 비상구조댁가 현장에 있다.   바움개르텐은 라셔(러시아)에서 수입한 것을 모아놓는 …

    • SVT
    • 17-12-12
    • 20
  • [속보] 애럽 동맹국들, 일제히 트럼프 제루설럼 조치 맹비난
  •  팰러스타인 시위자 한 명이 이즈리얼 보안군을 향해 불붙은 타이어를 차고 있다. copyrightAFP/GETTY IMAGES   원문 1시간 전 입력 2017.12.10.   [시사뷰타임즈] 애럽(아랍) 관계자들은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의 제루설럼을 이즈리얼(이스라엘)의 수도라고 인정한 것이 중동을 “폭력과 대혼란”으로 빠뜨릴 위험이 있는 것이라고 말한다.   이 조치는 이 지역의 가장 민감한 곳 중 한 곳에서 미국이 중립을 지키는 것으로 결론이 났다.   애럽 연맹의 외무 장관들은 현재 이런 상황은 미국을 중동의 평화 중재자로 의지할 수 없다는 것을 뜻한다고 말하고 있다.   미국과 가까운 동맹국들도 포함된 22개 국가가 낸 성명서가 웨슷 뱅크와 가자 지구에서 폭력과 시위가 발생한지 3일 만에 나왔다.   이즈리얼은 항상 제루설럼을 자…

    • SVT
    • 17-12-10
    • 46
  • 과도기에 돌입한 브렉싵 돌파구 회담: 밤샘 협상에도 결론은... 별로
  • File Photo / Reuters  원문 2017.12.8. 입력 2017.12.8.   [시사뷰타임즈] 월요일, 영국에 잘못된 새벽이 밝아오면서, 유럽연합과 아이얼랜드(아일랜드)는 브렉싵(주: 영국의 유럽연합 탈퇴)에 대한 협정을 타결했는데, 이는 이 회담이 제2의 국면으로 넘어간다는 것을 의미한다.   영국 수상 터리서 메이와 북부 아이얼랜드에서 가장 큰 정당인 DUP당 대표 알린 포스터, 유럽 위원회장 쟝 클로드 융커 그리고 아이얼랜드 지도자 레오 버래드카 사이의 회담이 밤새 진행됐다   이 지도자들 사이의 긴장은 국가의 지도자들이 자신들 나라의 한쪽 구석을 위해 싸우면서 이번 주 내내 최고로 격앙된 상태에 달햇다. 하지만, 금요일 오전이 되자 밤새 진행된 매러선(마라톤) 회담이 모두가 합의한 최조의 계획에서 최절정에 이르렀다는 발표가 나왔다.…

    • SVT
    • 17-12-08
    • 30
  • 獨 외무 “미국 지배는 옛말, 독일 美 정책에 단순 반응 안할 것”
  • 2017.12.5. 벌린 대외정책 토론회에 참가하고 있는 지그마어 가브리엘 독일 외무장관 © AFP / RT   원문 2017.12.5. 입력 2017.12.5.   [시사뷰타임즈] 독일 외무장관은 세계 질서는 변하고 있으며 지배적인 세계 지도자로서의 미국의 역할은 트럼프 행정부 하에서 사그라져 가고 있다고 말한다. 그는 벌린(베를린)이 미국과 맞서는 게 될 지라도 독일의 이익과 더 많은 활동을 옹호할 필요가 있다고 말한다.   화요일, 벌린에서 열린 공개 대외정책 토론회에서, 지그마어 가브리엘은 “미국의 지구촌 지배는 서서히 역사가 돼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도널드 트럼프 정권 하에서 미국이 서방세계가 주도해온 다자간 공동정책의 신뢰할만한 보증인 역할로부터 후퇴한 것이 독일과 유럽 여러나라들에게 즉각 그로 인한 결과물을 안겨주면서 세계 …

    • SVT
    • 17-12-05
    • 2565
  • 韓-美, 핵 긴장 급등하는 가운데 대규모 공군 훈련 개시...참수부대 창설까지
  • F-22 랩터 © U.S. Air Force / RT내년 봄까지 훈련 안하겠다던 미국, 말 번복 훈련 개시한국은 김정은 참수부대까지 창설   원문 2017.12.4. 입력 2017.12.4.   [시사뷰타임즈] 전례 없이 핵심이 되는 전투기 수백대를 동원시키면서 한국과 미국 간에 합동공군훈련이 시작됐는데, 이는 북한이 최근 새로운 ICBM을 발사한 뒤 새로운 도발은 피하자는 라셔(러시아) 및 북한의 심각한 경고를 무시한 것이다.   한국의 연합뉴스는 한국 국방부의 말을 인용, 한국이 순전히 ‘방어용’이라고 주장하는 ‘비질런트 에이스(최고의 경계) 18’ 훈련에는 별개의 전쟁 상황이라는 각본 하에 북한 핵 및 미사일 모조품을 공격하는 기술을 연마하려는 한국과 미국의 전투기 수백대가 등장한다고 보도했다. 미국은 F-22 랩터 스텔스 전투기 6대를 최초로 한국에 보냈는데…

    • SVT
    • 17-12-04
    • 2281
  • [속보] 한국 어선-유조선 충돌로 최소 13명 사망...낚시 유람 중에 닥친 비극
  • 한국 해안 경비대원 6명이 전복된 어선 외피 위에 서있다 해안경비대는 7명을 병원으로 이송시켰다. copyrightAFP   원문 6시간 전 입력 2017.12.3.   [시사뷰타임즈] 한국 서해안에서 어선 한 척이 336톤짜리 유조선과 충돌해 뒤집히면서 최소 13명이 사망했다.   한국 해안경비대는 2명은 실종됏다고 말했는데, 구조작업은 계속 진행 중이다.   전세 어선인 선창-1에는 승객 20명과 선원 2명이 타고 낚시 유람을 하고 있던 중에 충돌이 일어난 것이었다.   현장에서 찍은 자료 사진들은 뒤집어진 배를 잠수부들이 수색하고 있는 것을 보여준다.   영흥도 인근의 인천 남서부 바다에서 해군 헬기와 선박 수십 척이 수색 작업에 참여했다.   7명은 치료를 위해 병원으로 이송됐다. 10톤인 이 어선의 선장도 행방불명된 사람들 중 하나…

    • SVT
    • 17-12-04
    • 991
  • 법원, 우병우 동창 최윤수 구속영장도 기각...장사 안 되는 검찰
  •  최윤수 전 국정원 2차장 / 연합뉴스 입력 2017.12.2.   [시사뷰타임즈] 법원의 동태가 요즘 심상치 않다. 구속됐던 김관진과 임관빈을 풀어주더니, 국정원 2차장으로 있으면서 당시 민정수석이었던 우병우에게 비선보고 체제처럼 보고를 했고 증거인멸의 우려가 있다고 본 검찰의 최윤수 구속영장 청구를 또 기각했다.   추명호-최윤수-우병우로 엮어가며 모두 구속수사를 하려던 검찰의 의도가 일단 꺾이게 된 것이다.   최윤수는 1. 우병우와 ‘함께’ 국정원 불법사찰에 관여한 혐의를 받고 있는데, 2. 지난해, 추명호의 직속상관으로서 추명호(구속) 전 국정원 국익정보국장으로 하여금 이석수 전 특별감찰관과 문화체육관광부 공무원들을 뒷조사 하여 우병우에게 보고토록 만드는 등 직권을 남용했으며, 3. 문화/예술인 정부지원배…

    • SVT
    • 17-12-02
    • 2113
  • 우병우, 최윤수 구속영장신청 소식에 왜 가슴 아프다고 할까?
  •  오른쪽: 우병우, 왼쪽 최윤수동반 고속 비행 뒤 동반 고속 추락  입력 2017.12.1.  [시사뷰타임즈] 일개 검사에서 출발, 법조계 전체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청와대 민정수석이라는 자리까지 올랐던 우병우(50, 경북 봉화군)와 똑같이 검사로 출발하여 검사장까지 승진했다가 검사장으로 승진된 지 불과 1개월 만에 국가정보원 2차장(정무직 차관급)으로 들어갔던 최윤수(50, 경남 부산)는 서울대 법대 84학번 동기이고 회수는 다르지만 사법시험 동기이기도 하고 둘이 오래된 절친으로도 알려져 있는데, 둘이 어쩌면 똑같이 구치소에 갇히는 신세가 될 수도 있다.   최윤수는 1. 우병우와 ‘함께’ 국정원 불법사찰에 관여한 혐의를 받고 있는데, 2. 지난해, 추명호의 직속상관으로서 추명호(구속) 전 국정원 국익정보국장으로 하여금 이석수 …

    • SVT
    • 17-12-01
    • 917
  • 29일 오늘 새벽 北 화성-15 미사일 발사..13,000km 비행 미국 전 지역 도달 가능
  • 사진은 지난 7월 실시한 북한의 미사일 실험 장면으로서 북한은 거듭 올해 미사일 실험을 해왔다. copyrightREUTERS   원문 37분 전 입력 2017.11.29. [시사뷰타임즈] 북한은 미국 전역에 도달할 수 있는 신종 미사일 실험을 성공적으로 끝냈다고 말한다.   북한 국영 TV는 이제 북한이 핵 보유국이 되는 임무를 환성했다고 주장했다.   북한에서 가장 강력한 것이라고 북한이 부르는 화성-15 미사일이 오늘 새벽 어둠 속에서 발사됐다.   이 미사일은 일본해에 내려앉았지만, 북한이 앞서 발사했던 미사일들 보다는 더 높게 날아갔다.   북한 주장의 정확한 내용은 뭔가?   북한 중앙통신은 이번 미사일이 고도 4,475km에 도달했고 11분 동안 850km를 날아간 것이라고 했다.   예각에서 발사된 이 미사일은 앞서 여러 미사일이 그랬던 것…

    • SVT
    • 17-11-29
    • 2339
  • 오바마 암살 기도 실패: FBI, 고양이 털과 담배에서 단서 찾아
  •   원문 2017.11.25. 입력 2017.11.26.   [시사뷰타임즈] 사제 폭발물장치(IED)를 미국 전 대통령 버락 오바마에게 보냈던 여자의 신원이 밝혀졌는데, 소포에서 나온 고양이털과 46세된 텍서스 주에 사는 여자의 애완 고양이 털이 일치한다는 것이 단서였다.   쥴리어 팝은 똑같은 형태로 집에서 만든 폭발물을 텍서스 주지사 그렉 애봇에게 보낸 혐의는 물론이고 볼티모어 인근에 있는 사회보장국에도 폭발물을 보낸 혐의로도 기소됐다. 팝은 11월20일 대배심원들에 의해 “해로운 기사”를 보낸 것, 즉이고 부상입힐 의도로 폭발물을 갖고 다닌 것 등 6가지 혐의로 기소됐다.   법원 판결용 서류에는 한발 더 나아가 애봇이 이 폭발물 소포를 설계된 대로 열지를 않았기 때문에 폭발이 안돼 심각하게 화상을 입고 죽을 뻔했다고 기술됐다. FBI …

    • SVT
    • 17-11-26
    • 2478
  • [속보] 볼보 중국지사 있는 닝보 항구 산업지역서 대폭발, 주변 건물 와르르
  • 사건 현장 사진들은 주변 건물과 승용차들을 파괴시킨 폭발의 위력을 가늠케 해 준다. copyrightAFP /BBC   원문 22분 전 입력 2017.11.26.   [시사뷰타임즈] 현지 관계자들은 중국의 동부에 있는 닝보 항구도시에서의 폭발로 최소한 2명이 죽었으며 부상자는 수십명이라고 말한다.   이번 대폭발은 이 도시 쟝베 지구에서 그리니치 표준시로 09:00에 일어났다고 하는데, 주위에 있던 건물 몇 채가 무너졌다고 한다.   중국 국영 언론은 구조 작업이 진행 중인 가운데 최소 30명이 현지 병원으로 이송됐다고 보도했다.   중국 언론들이 올린 자료 사진에선 구조자들이 잔해로 둘러싸인 지역에서 사람들을 멀리 데리고 가는 것을 보여준다.   중국 언론들은 구조 당국의 말을 인용하여 부상자 중 최소 2명이 중태라고 보도했다.   경…

    • SVT
    • 17-11-26
    • 174
  • 알젠티너 44명 탄 잠수함 실종: 폭발음 감지됐다는 소식에 마지막 희망 와르르
  • ARA 산 후안 호는 지난 주 수요일 사라졌다. copyrightREUTERS / BBC원문 9시간 전입력 2017.11.24.   [시사뷰타임즈] 실종된 알젠티너(아르헨티나)의 잠수함에 있는 승무원 44명이 살아있을지도 모른다는 희망은 해군이 폭발음이 감지됐다는 발표를 하자 산산조각이 나버렸다.   지난 주 핵실험 감시단체에 의해 남대서양에서 “비정상적이고, 단한번의, 짧고, 맹렬한 비핵 사건”이 기록됐다.   실종된 승무원들의 가족들은 이 소식을 듣고 비탄과 분노에 빠졌다.이 소식이 있기전 미국에선 똑같은 지역에서 커다란 소음이 있덨다고 보고 됐다.   ARA 산 후안 호는 지난 주 수요일 사라졌다. 미국, 영국 그리고 라셔(러시아)를 비롯 십 몇 개국이 수색 지원에 나섰다.   가장 최근 정보의 출처는?   이 정보는 목요일 알젠티너 해군에 비에…

    • SVT
    • 17-11-24
    • 1909
  • 큐버-북한, 미국의 ‘일방적이고 멋대로인’ 압력 거부키로 단합
  • © Ruptly   원문 2017.11.23. 입력 2017.11.23.   [시사뷰타임즈] 큐버(쿠바의 옳은 발음)와 북한이 유대를 강화함으로써 미국의 ‘일방적이고 제멋대로인’ 요구들을 이겨내기로 합의했다. 한반도의 긴장이 가속화되고 있는 가운데, 북한 외무성 장관은 큐버로 날아가 “미국의 제국주의”에 맞서 합동전선을 내보였다.   큐버 외무성 장관 브루노 로드리게즈는 수도 허배너에서 북한 외무성 장관 리용호를 영접했고 두 외교관은 “강압적인 조치”로써 전세계의 정치적 긴장들을 해결하겠다는 접근 방식을 단호히 배척했다.   두 사람은 “ 국제법에 반하여 강압적 조치를 이행하기 위해 미국 정부가 만들어 놓은 일방적이고 제멋대로인 사례들 및 지정 행위들을 강력 배척했다”고 큐버 외무성이 성명서를 통해 말했다.   리용호와 …

    • SVT
    • 17-11-23
    • 1180
  • [속보] 짐바브웨 새 대통령 에머슨 망가그와, “새로운 민주정치 속 일자리” 약속
  • 새롭게 잠바브웨 대통령 된 에머슨 망가그와  /BBC원문 2시간 전입력 2017.11.22.   [시사뷰타임즈] 새로 선출된 짐바브웨의 지도자 에머슨 망가그와가 망명 했다가 돌아와 로버트 무가베 자리에 앉으면서 “새롭고 투명한 민주주의”가 훌륭한 것이라고 했다.   그는 또한 일자리를 창출하겠다고 맹세도 했는데, 일부 사람들은 이 나라 실업율이 90%라고 말한다.   그는 수도에서 환호하는 군중들에게 “우린 우리의 경제를 키우고 싶다. 우린 평화를 원한다. 우린 일자리, 일자리 일자리를 원한다”고 했다.   2주전, 남 애프리커로 도망가 있었던 망가그와는 금요일 새로운 대통령이 되었다고 국영TV는 말했다.   무가베의 망가그와 해임이 집권여당과 군으로 하여금 개입하여 무가베의 37년간의 장기 지배를 종식시켰다.   그는…

    • SVT
    • 17-11-23
    • 892

[ 社說 ]

전쟁광 미국: 남의 … 가자지구에서 팰러스타인 인들이 이즈리얼 국기와 미국 국기를 붗태우고 ... 더보기

[스페셜 NEWS]

수수께끼의 항성간 물체, 태양계 비행하면서 외계 기술인지 조사 예술인들이 그린 쿠무아무아의 상상도 © SO/M. Kornmesser / Wikipedia 원문 2017.12.12. 입력 2017.12.12... 더보기

[포토 NEWS]

트럼프 미친 짓에 세계가 분노 2017.12.6. 팰러스타인 시위자들이 라파시 남부 가자 지구에서 도널드 트럼프 사진을 불태우... 더보기

[정확한 정보] Q&A

피의자와 검찰의 `양형 거래` 입력 2017.12.9. [시사뷰타임즈] 대체 플리바게닝이란게 뭔가 영어로는 'plea bargaining' 이다. ple... 더보기

[종합 NEWS]

한국 위상 현주소, 문재인 수행 기자단 중국 경호팀이 구타 14일 오전 베이징 국가회의 중심 B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 '한·중 경제·무역 파트너십 ... 더보기

[ 시·선·집·중 ]

최경환 구속영장 청구···회기중인데 국회 동의 얻을까? 사진: 최경환 훼이스북 입력 2017.12.11. [시사뷰타임즈] 2014년 경 국정원으로부터 특수활동비... 더보기

[ TOP ISSUE ]

박근혜 뇌 속의 최순실: 25년 징역 구형, 벌금 1185억 억울하다고 소리치던 최순실 / 사진: 조선닷컴 입력 2017.12.14. [시사뷰타임즈] 이른바 박근... 더보기

[오피니언 NEWS]

라셔-중국 순금본위제도, 美 달러 지배 끝났다는 의미 © Ilya Naymushin / Reuters 원문 2017.12.9. 입력 2017.12.9. [시사뷰타임즈] 라셔 관계자들에 따르면, ... 더보기

[제휴 및 광고 문의]

제휴및 광고문의 게시판입니다. 시사뷰 타임즈는 시사뷰 까페와 연계된 것으로서 적지 않은 조회가 있습니다. 따라서 시사... 더보기

[기사제보 받습니다]

이 게시판은 회원가입후 작성 가능하며, 역사물 또는 어떠한 기록물 등은 … 기사 제보도 아닌데 장난삼아 한 두줄 글을 올리는 사람도 있고 그 중에는 악성코드가 들... 더보기

[타임스퀘어]

제18대 대선 투표지 등 폐기 중단 요청 @제18대 대선 선거무효 소송인단 제18대 대선 투표지 등 폐기 중단 요청 * 날짜 - 2017. 8. 11.*... 더보기

[메인 큰 타이틀]

이더리움, 올해 8,000% 급등 빗코인 꺾어..빗코인은 재래시장 쪽으로? © Jaap Arriens / Global Look Press / RT 원문 2017.12.13. 입력 2017.12.13. [시사뷰타임즈] 빗코인을 둘러... 더보기

[메인 작은 타이틀]

[속보] 터키 에르도안 대통령, 트럼프 제루설럼 조치 반격 세계에 촉구 불 태워지고 있는 이즈리얼 국기 / RT원문 2017.12.13. 입력 2017.12.13. [시사뷰타임즈] 터키 대통...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