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트럼프, “중국, 미국차에 대한 관세 인하키로 합의”...그러나 불확실성은 계속


Image copyrightGETTY IMAGES /BBC


원문 2시간 전

 입력 2018.12.3.

 

[시사뷰타임즈]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이 중국으로 수입되는 미국 자동차에 대해 매기는 40%의 관세를 "감축하고 제거"할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은 세부사항을 제세하지도 않은 트럼프의 발표 내용을 확인해 주길 꺼렸다.

 

이러한 조치는, 확인되면, 점증되는 미중 무역 전쟁으로 좌불안석인 자동차 산업들이 환영할 일이다.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주석은 이제 지독한 논란에 일시 휴전을 하기로 합의한 것이다

 

G20 정상 회담에서의 저녁 만찬 자리에서, 두 정상은 회담이 될 수 있도록 90일 간 관세를 인상하지 않기로 합의했다.

 

2천억 달러 상당의 중국 상품에 대한 관세 문제 타결에 실패를 한다면 내년 초부터 관세가 10%에서 25%로 오르게 되고 중국 상품에 대한 추가 관세가 붙게될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상황이 이렇게 진전된 뒤 패기만만해 했다

 

월요일 중국 외교부는 중국과 미국 정상이 경제팀에게 G20 회의 이후 모든 관세 철폐를 위한 "협상을 강화" 할 것을 지시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외교부는 이러한 지시가 특정 목표를 가진 계획인지 아니면 단지 바람직한 상황을 바라는 것인지에 대해선 말하지 않았다.

 

무역전쟁 휴전에 소식을 듣고 아시아 증시는 반등세를 보였다. 중국의 항생 지수(Hang Seng Index)2.5% 상승했으며 상하이 종합지수(Shanghai Composite Index)2.6% 뛰었다. 일본 니케이 225 지수는 1% 올랐다..

 

영국의 FTSE 100 지수, 프랑스의 Cac 40 지수 및 독일의 Dax 지수는 모두 약 2% 상승하며 유럽으로 확산됐다.

 

무역 전쟁은 미국과 중국이 국내 생산품의 경쟁력을 높이려 하면서 서로를 관세로 가격가는 모습을 낳았다.

 

미국은 자국의 관세정책이 중국의 '불공정'무역 관행에 대한 대응이라며중국을 지적 재산권 도둑이라고 비난한다.

 

7월 이래로, 미국은 2500억 달러 상당의 중국 제품에 관세로 공격했다. 중국은 같은 기간에 미국 제품 약 1,100억 달러 어치에 대한 관세로 보복했다.

 

그 일환으로 미국은 중국 자동차에 대해 25 %의 관세를 부과했다. 이미 2.5%를 상회했다.

 

7, 세계 최대 자동차 시장 인 중국은 미국이 수출하는 자동차에 대해 40%의 관세를 부과했다. 이 비율은 다른 무역 동반국들에게 매기는 15%보다 훨씬 높은 것이며 많은 자동차 제조업체들 하려금 가격을 인상하게 만들었다.

 

그의 트위터에서 트럼프는 중국이 미국에서 중국으로 들어오는 자동차에 대한 관세를 줄이거나 제거하기로 합의했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이 매길 관세의 새로운 수치에 대해선 말하지 않았고 베이징은 트럼프의 말을 즉각적으로 밝히진 않았다.

 

G20에서 합의한 내용은 뭔가?

 

성명서에서 백악관은 중국산 제품에 대한 미국의 관세는 90일 동안 변함없이 유지될 것이라고 말했지만, 이 기간이 끝날 때 미국과 중국은 합의에 이를 수 없으며, 10%의 관세는 25%로 오르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국은 중국이 "양국간 무역 불균형을 줄이기 위해 미국으로부터 농업, 에너지, 산업 및 기타 제품에 대해 아직 동의하지는 않았지만 매우 많은 양의 농산물을 구매하기로 합의했다"고 말했다.

 

양측은 백악관에 따르면 강제 기술 이전, 지적 재산권 보호, 비관세 장벽, 사이버 침입 및 사이버 도둑질과 관련한 구조적 변화에 관한 협상을 즉시 시작하겠다고 약속했다고 한다.

 

왕이 중국 외교부 장관은 회담 후 기자 회견에서 "주요 합의가 양국 경제 마찰의 확대를 효과적으로 막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관세는 여전히 적용되고 있나?

 

그렇다. 휴전은 중국 제품 2천억 달러 어치에 대해 계획했던 관세 인상을 막는다.

 

그러나 7월 이후 목표로 하는 중국 물품 총 2500억 달러에 적용되는 관세는 철폐되지 않는다.

 

이 정전은 또한 중국이 보복조치로 미국 물품 1,110억 달러 어치에 대해 부과한 기존 관세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

 

두 사람의 합의가 문제를 해결할까?

 

G20 회의 결과가 예상보다 좋았지만, 양국이 근본적인 차이점을 어떻게 해결할 것인지는 분명치 않다.

 

DBS 전략가인 필립 위는 연구서에 "휴전이 세계 2대 경제 대국 간의 무역 전쟁을 종식시킬 것이라는 소망에 가득찬 생각은 없어야 한다고 적었다

 

그는 "무역뿐 아니라 지적 재산과 같은 논란 많은 문제에 있어도 이 빈약한 회담을 통해 논란많은 문제에 있어서의 진전이 달성되려면, 휴전 상태는 계속 남아있어야 한다고 했다

 

옥스퍼드 경제학부의 아시아 경제학 대표인 루이스 쿠이즈스는 합의 자체는 긍정적이지만, 그 다음 조치는 불분명한 채로 남아있다고 했다.

 

그는 우리가 더 많은 단계적 축소를 보게 될지 아니면 워싱튼의 정치적 결정에 대폭 의지해야하는 일시저긴 보류일지 모르는 이 애매함이 계속 상황을 불확실하게 만들어 갈 것이라고 했다.

 

 

Trump says China agreed to reduce tariffs on US car imports

2 hours ago

 

Beijing will "reduce and remove" the 40% tariffs it places on US cars imported into China, US President Donald Trump has said.

 

China has declined to confirm President Trump's announcement, which he made on Twitter without providing details.

 

The move, if confirmed, would be welcomed by a car industry unsettled by the escalating US-China trade war.

 

President Trump and Xi Jinping have now agreed to a temporary truce in the bitter dispute.

 

Over dinner at the G20 summit, they agreed to not increase tariffs for 90 days to allow for talks.

 

Failure to strike a deal would have seen tariffs on $200bn worth of Chinese goods rise from 10% to 25% at the start of next year, and would have opened the way for tariffs on additional Chinese goods.

 

President Trump was in ebullient mood after the developments.

 

On Monday, China's foreign ministry said the presidents of China and the US had instructed their economic teams to "intensify talks" towards removing all tariffs following the G20 meeting, However, it did not say if that was a plan with specific goals or something that was merely desirable.

 

Asian markets rallied after news of the trade war truce. In China, Hong Kong's Hang Seng index climbed 2.5% and the Shanghai Composite index jumped 2.6%. Japan's Nikkei 225 index rose 1%.

 

The gains spread to Europe, with the UK's FTSE 100 index, the Cac 40 in France and Germany's Dax index all up by about 2%.

 

The trade war has seen the US and China hit each other with escalating tariffs in an attempt to make their domestically made goods more competitive.

 

The US says its tariff policy is a response to China's "unfair" trade practices and accuses it of intellectual property theft.

 

Since July, the US has hit China with tariffs on $250bn (£195.9bn) worth of goods. China has retaliated with duties on some $110bn of US goods over the same period.

 

As part of this, the US imposed a 25% tariff on Chinese cars, on top of the 2.5% already in place.

 

In July, China, which is the world's largest market for cars, imposed a 40% tariff on US vehicle imports. The rate is much higher than the 15% it places on other trading partners and forced many carmakers to raise prices.

 

In his tweet, President Trump said Beijing had "agreed to reduce and remove tariffs on cars coming into China from the US".

 

He did not provide a new level for the Chinese tariffs, and Beijing did not immediately confirm the statement.

 

What was agreed at the G20?

 

In a statement, the White House said US tariffs on Chinese goods would remain unchanged for 90 days, but added: "If at the end of this period of time, the parties are unable to reach an agreement, the 10 percent tariffs will be raised to 25 percent."

 

The US said China agreed to "purchase a not yet agreed upon, but very substantial, amount of agricultural, energy, industrial, and other products from the United States to reduce the trade imbalance between our two countries".

 

Both sides also pledged to "immediately begin negotiations on structural changes with respect to forced technology transfer, intellectual property protection, non-tariff barriers, cyber intrusions and cyber theft", according to the White House.

 

Chinese Foreign Minister Wang Yi told reporters after the talks that "the principal agreement has effectively prevented further expansion of economic friction between the two countries".

 

Are tariffs still in place?

 

Yes. The truce prevents raising tariffs as planned on $200bn worth of Chinese goods.

 

But it does not remove tariffs that apply to a total of $250bn of Chinese goods targeted since July.

 

The truce also does not affect the existing duties China has imposed on $110bn of US goods in a tit for tat retaliation.

 

Will this resolve the dispute?

 

While the result of the G20 meeting was better than expected, it is unclear how the two countries will manage to resolve their underlying differences.

 

"There should be no wishful thinking that the truce would end the trade war between the world's two largest economies," DBS strategist Philip Wee wrote in a research note.

 

He said it "remains to be seen if real progress could be achieved during this narrow window to resolve the contentious issues, not just on trade, but also intellectual property".

 

Louis Kuijs, head of Asia economics at Oxford Economics, said while the agreement itself was "positive" the next steps remained unclear.

 

"Whether we will see further de-escalation or whether it is temporary reprieve continues to be very much up to a political decision in Washington DC - that will continue to make this uncertain," Louis Kuijs, head of Asia economics at Oxford Economics said.

 

[기사/사진: BBC]



Comment


  • 버니 샌더스, "2020 대통령 선거에 출마하겠다"...트럼프에 최상위급 비난
  • Image copyrightGETTY IMAGES 원문 1시간 전 입력 2019.2.19[시사뷰타임즈] 버니 샌더스 미국 상원의원dl 2020년, 다시 대통령 선거에 출마할 것이라고 말하며 민주당 공천을 받기 위한 두 번째 시도를 하고 있다.   77세의 버먼트 주 상원의원은 2016년 입후보에서 경쟁에서 패하긴 했지만 진보적인 정치 스타가 되었다.   그는 지지자들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자신과 지지자들이 시작한 '정치혁명'을 완성시킬 때라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노골적으로 비판하는 샌더스는 그를 "병적인 거짓말쟁이" 이자 "인종 차별주의자"라고 묘사했다.   민주당 후보들과 전당대회에서 만나게 될 무소속 샌더스는 북적대는 다양한 성향의 민주당 후보들에게 합류할 가장 잘 알려진 이름들 중 한 명인데 초기 여론조사는 그가 훨씬 앞서 있음을 시…

    • SVT
    • 19-02-20
    • 9
  • 무너진 고은: 법원, “최영미 일기장 신빙성 있다”
  • 2011년 당시의 고은 /사진=wikipedia  입력 2019.2.16.   [시사뷰타임즈] 한때 노벨문학상 후보로 거론되기도 했던 고은(86) 시인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이 패소를 맞이하면서 그의 아성도 무너지게 됐다.   발단은, 최영미 시인이 2017년 말 한 계간지에 올린 글로부터 비롯된 것이었다. 이 글에서 최영미는 “En(은) 선생 옆엔 안지 말라....(중략) 젊은 여자만 보면 만지거든..”이라는 내용이 들어있었는데, 이는 고은을 암시한 것이었고 이 계간지 내용을 언론이 보도하면서 미투 운동으로 이어지게 됐다.   최영미는 지난해 당시 미국에서 미투 운동이 일어나고 있다는 말을 들으며 그때부터 고은을 생각했었다고 한다.   아무튼, 이렇게 언론을 통해 최영미의 글이 알려지고 또 박진성이라는 시인도 2008년 고은이 한 술자리에서 여자를 성…

    • SVT
    • 19-02-17
    • 17
  • 국가 경제-소속 회사 발전에는 관심 없는 몽니형 노조?...정부 시책에 취소 명령까지
  •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조립선 [사진=현대자동차 제공]  대한민국 노조, 노조 왕국 / 노조 정권을 꿈꾸는가?!   입력 2019.2.6.   [시사뷰타임즈] 대그룹 노조들에 속한 노동자들은, 흔히 사회주의 및 공산주의 이론에 입각하여 자주 거론되는 ‘늘 착취당하고 불쌍한 노동자’들인가? 그리고 그들을 고용하고 있는 대기업 사주들은 착취만 일삼는 타도 대상의 자본가들인가?   ‘귀족노조’라는 말이 괜히 나온게 아니다. 정유회사 및 대기업 노동자들은 일반 소소한 여느 회사원들보다 봉급이 훨씬 높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봄만 되면 언론의 표현대로 춘투를 벌이며 또 다시 임금 인상 협상을 벌인다. 올해에도 뭐가 불만인지 모르지만, 자동자 노조 및 금속노조들이 연합하여 ‘대규모’ 시위를 벌이겠다고 벼르고 있다. &nb…

    • SVT
    • 19-02-06
    • 120
  • 양승태 前 대법원장 구속: 정의 실현인가 정치 논리의 결과물인가
  • 23일, 영장실질심사를 마치고 서울중앙지법을 나서는 양승태 전 대법원장    입력 2019.1.24.   [시사뷰타임즈] 범국가적 관심을 끌고 있어온 ‘양승태 구속여부’ 가 구속으로 결론이 났다.   명재권 서울중앙지법 부장판사는 24일 새벽 1시 57분 양승태 전 대법원장의 구속영장을 발부하면서 “범죄사실 중 상당부분 혐의가 소명되고, 사안이 중대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현재까지의 수사진행 경과와 피의자의 지위 및 중요 관련자들과의 관계 등에 비추어 증거인멸 우려가 있다”고 직접적 사유를 밝혔다.   양 전 대법원장은 일제 강제징용 소송 재판 등에 개입하거나 비판 성향 법관들에게 인사 불이익을 주는 등 사법행정권 남용과 관련된 40여 개의 혐의와 맞물려 있다.   양 전 대법원장은 거의 부인할 수 없는 증거…

    • SVT
    • 19-01-24
    • 816
  • 구름 씨(artificial rain) 뿌리기로 미세먼지 잡는다는 정부, 드넓은 하늘 어떻게 다 덮나
  • 사진은 멀레이셔(말레이지아)에서 2016년 인공 강우를 실시했을 때의 모습 [사진=VOV]입력 2019.1.23.   [시사뷰타임즈] 미세먼지의 본토 중국에선 지난해 인공으로 비를 내리게 하여 미세먼지를 잡겠다고 대포로 구름 씨앗을 하늘에 쏘아 올려 구름 양을 많게 한 뒤 비를 내리게 한 일이 있었다.   그러나 이렇게 해서 내리는 비는 시간 당 1mm에 불과하고, 이 정도 양으로는 미세먼지를 씻어내기는커녕, 습도만 놉이고 연무(aerosol)를 증가시켜 그 속에서 미세먼지 양이 커질 수가 있다. 연무란, 살충제처럼 통 안에 압력 상태에 액체를 가둬놓는 것을 말한다.   비가 많이 온 뒤에 미세먼지가 훨씬 줄어드는 건 사실이다. 우선 하늘이 맑게 보이니까. 그러나, 이 정도 되려면 시간당 10mm 이상의 비가 도시 전역에 걸쳐 고루 내릴 필요가 있다.   우…

    • SVT
    • 19-01-24
    • 87
  • [횡령-동물학대] 박소연, 동물 구조로 내건 화려한 간판 뒤에서 한 수상한 짓들
  • 밧소연 FACEBOOK 입력 2019.1.18.   [시사뷰타임즈] 불쌍한 동물들을 구조하여 ‘천사’라는 별명까지 얻은 케어라는 곳의 대표 박소연은, 천사라는 인기를 유지하기 위해 구조를 위한 구조를 한 것이지, 이 여자의 말대로 동물을 사랑하는 마음은 별로 없었던 듯하다.   물론, 애초에 동물을 구조하기 시작할 때 동물이 불쌍한 생각이 들고 애처러워 구조를 시작하게 됐을 터이지만, 점차 자신이 유명해 지고, 후원금도 몇 십억이 들어오고 동물구조단체의 ‘대표’라는 직함이 달리면서, 박소연은 인기 유지와 모금 유지를 위해 구조라는 것은 해야겠지만, 구조해 온 동물을 살갑게 보살피는 것은 귀찮은 일인 듯했고 사람들이 불쌍한 동물을 구조한다니까 십시일반으로 보내 준 돈을 자기 사적 목적을 위해 변호사 비로 썼다는 의혹에선, 박소연…

    • SVT
    • 19-01-18
    • 219
  • Remo Tech, 세계 최초의 자동 연출 AI 사진기 OBSBOT Tail 발표
  • Remo Tech의 대표 제품 - 세계 최초의 자동 연출 AI 사진기 OBSBOT Tail -- OBSBOT Tail을 이용하면 혼자서 배우, 감독, 사진기맨의 모든 역할이 가능    (라스베이거스 2019년 1월 11일 PRNewswire=연합뉴스) 인공 지능 사진기 제조업체 Remo Technology[http://remo-ai.com/ ]가 이달 8일 CES(소비자가전전시회)에서 세계 최초의 AI 지원 자동 연출 사진기 OBSBOT Tail을 공개했다. 사진기맨에 의존하거나 수시로 장치를 조정할 필요 없이, 인생에서 활동적인 순간을 포착하도록 설계된 OBSBOT Tail은 크기가 7.3x3.3인치에 불과하며, 3축 짐벌 렌즈와 광학 줌 렌즈가 장착됐다. OBSBOT Tail을 이용하면 춤, 스케이트 보딩, 라이브 스트리밍, 자녀의 인생 기록 등의 순간에 화면이 잘리지 않고 완벽한 구도를 포착할 수 있다.   HiSilicon Hi3559A 프로세서로 구동되는 정교한 AI가 삽입된 O…

    • SVT
    • 19-01-11
    • 732
  • 황교안의 대선출마구도 “한국당 대표선거 출마하겠다”..그래도 되나
  • 사진 = SBS 보도영상 중에서 입력 2017.1.11.   [시사뷰타임즈] 박근혜 정권에서 법무부 장관에 이어 국무총리로 올라가고 탄핵 이후 대통령 권한대항까지 했던 황교안이 SBS의 취재진에게 다음 달 27일 자유한국당 전당대회에 출마하겠다는 뜻을 확실하게 밝혔다고 SBS가 [단독]으로 보도했다.   황교안은, 최근 박근혜 및 이회창이 대선에 출마하기 전의 행적에 관심을 보디고 묻는 등 정계복귀에 지대한 관심을 갖고 있어온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최근 청와대가 문재인의 공약인 “광화문 청와대” 공약을 취소한 것을 두고도 “그걸 인제야 인지했는가?”라는 평도 내놓는 등 나름 정치권을 들여다 보고 있었다.   여론조사를 보면, 이 나라에 제대로 된 ‘보수’라고 불릴 사람은 없지만, 보수라고 불리는 사람들 중에서 차기 대선 후보 1…

    • SVT
    • 19-01-11
    • 107
  • [美의 조건부 철수] 터키의 커드 족에 대한 안전 보장 조건으로 - 볼튼
  • 인민보호군(YPG) 소속 커드족 전사들이 다르바시야 마을에서 미군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로이터 / 로디  원문 2019.1.6. 입력 2019.1.6.  [시사뷰타임즈] 존 볼튼 국가안보보좌관은 AP통신이 인용한 바와 같이 터키가 미국의 지원을 받는 커드(쿠르드)족 민병대의 안전을 보장할 때까지 미군이 시리아를 떠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미국의 철수를 위한 일정은 없다고 덧붙였다.   볼튼에 따르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터키가 커드족을 죽이는 것을 허락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한다.   "우리는 터키인들이 최소한 미국이 전적으로 조정하고 합의하지 않은 군사 행동을 취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그들은 우리 군을 위험에 빠뜨리지 않고 우리와 싸운 시리아 반대 세력이 위험에 처해 있지 않다는 대통령…

    • SVT
    • 19-01-07
    • 138
  • 사실상 취소된 [청와대 집무실] 쑈!...차라리 사과 않는게 나을 듯
  • 사진 = MBC 방영 영상 중에서 입력 2019.1.04.   [시사뷰타임즈] 약속이란 것은 서로를 구속한다는 뜻이 된다. 내일 모레 오후 2시에 만나기로 했으면, 도로사정 등 모든 것을 감안하여 변명하는 일이 없도록 일찌감치 출발하여 2시10분전 정도엔 약속 장소에 나타나야 하고 거기서 약속장소까지 들어와 앉는데가지 5분이 걸린다면 둘 다 약속을 서로에게 짜증내게 하는 일이 없이 훌륭히 지킨 것이 된다.   그런데, 공개적인 약속 또는 공적인 약속인 公約은 이것을 내 건자가 일방적으로 지키는 것이고, ‘만인’이 그 지킴 여부를 주시하게 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싸구려 정치인, 저질 정치인들은 우선 광고풍선을 하늘 노피 띄우면서 표 따먹기 좋도록 표심을 유혹하기 위해 마음에 없는 공약을 하기도 한다. 나중에 권위를 바탕으로 당당…

    • SVT
    • 19-01-05
    • 124
  • 文 적폐청산? 의원연맹, 해외 돌아다니며 세금으로 펑펑 써...현 정권부터 적폐청산 대상
  •   입력 2018.12.05.   [시사뷰타임즈] 국회 의원연맹이라는 곳이 국회 활동과 연관성도 없는 일로 이 나라 저나라 돌아다니면서 국민 세금을 마구 쓴 사실이 드러났다.   그러나 이들이 국민의 세금을 썼으면 어느 곳에 어떻게 그리고 왜 썼는지 지출 보고서가 있어야 할 것이만, 보고서는 일체 존재하지 않는다. 국민 세금 전문 털이범 같은 행각만 벌일 뿐 모든 것이 비밀이다.   국회 자체가 의원연맹이 이렇게 돈을 쓰고 다니고 와서 어떤 보고서를 올렸는지도 공개하지 않았는데 최근 JTBC가 ‘국회 혁신자문의원회’의 보고서를 입수했다.   이 보고서에는 “스카우트연맹 의원들이 세계잼버리대회를 유치한다며 지난해 르완다와 우간다 등을 방문해 7400여만 원을 썼는데 국회 활동과의 관련성이 소명되지 않는다“고 적혀있었…

    • SVT
    • 18-12-05
    • 326
  • 트럼프, “중국, 미국차에 대한 관세 인하키로 합의”...그러나 불확실성은 계속
  • Image copyrightGETTY IMAGES /BBC원문 2시간 전 입력 2018.12.3.   [시사뷰타임즈]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이 중국으로 수입되는 미국 자동차에 대해 매기는 40%의 관세를 "감축하고 제거"할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은 세부사항을 제세하지도 않은 트럼프의 발표 내용을 확인해 주길 꺼렸다.   이러한 조치는, 확인되면, 점증되는 미중 무역 전쟁으로 좌불안석인 자동차 산업들이 환영할 일이다.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주석은 이제 지독한 논란에 일시 휴전을 하기로 합의한 것이다   G20 정상 회담에서의 저녁 만찬 자리에서, 두 정상은 회담이 될 수 있도록 90일 간 관세를 인상하지 않기로 합의했다.   2천억 달러 상당의 중국 상품에 대한 관세 문제 타결에 실패를 한다면 내년 초부터 관세가 10%에서 25%로 오르게 되고 중국 상품…

    • SVT
    • 18-12-04
    • 157
  • 5G 세계 최초 사용의 진실, 그리고 동글(dongle)은 원가?
  •  5G 안테나의 모습 사진=BusinessWire 입력 2018.12.01.   [시사뷰타임즈] 학교 다닐 때부터 등수에 초집중을 하면서 살아와서 그렇겠지만, 그리고 여기에 ‘애국심’까지 더 해져 그렇겠지만, 우리나라는 우리기 어떤 부분에서 세계 몇 위인지, 어떤 부분에서 세계 최고인지 등등에 매우 민감하다. 그러나 다른 나라들을 보면, 자기 나라의 등수가 높은 부분을 우리처럼 대서특필하지 않는다.   우리 언론들이 세계 최초로 5세대 이동통신기술인 5G(fifth-generation) 시대를 열었다고 대서특필들이다. 그러나, 정확히 말하자면, 상용으로 이 전파를 송출한 것이 세계 처음 있는 일이지, 5G 이동통신 기술 자체를 우리나라가 세계최초로 개발했다는 뜻은 아니다.   5G는 대용량의 자료를 LTE보다 20배 빠르고 크기는 100배인 것을 초고속으로 송출하는 것…

    • SVT
    • 18-12-02
    • 174
  • 靑 연일 일탈 안타 치더니, 특별감찰반이 만루 일탈...전원 교체
  •   입력 2018.11.29.   [시사뷰타임즈] 청와대 경호원이 아무 관계도 없는 일반인에게 북한술을 마시자고 했고 같이 마시다가 가려하니까 무작정 두드려 패고 면직되더니, 문대통령을 가장 가까이에서 보좌한다는 보좌관이 만취 상태로 음준을 하여 직위 해제되고, 이젠 청와대 외부 부처와 공사 직원들을 상대로 감찰을 하는 반부패비서관실 소속 특별감찰관들이 근무 시간에 “친목”을 도모한다며 골프를 친 사실이 드러나면서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에게 조국 수석이 전원 교체하는게 어떠냐는 의견을 내놓자 임 비서실장이 그대로 실행했다고 한다.   이 특감반 사람들은 본래 청와대 사람들이 아니라, 검찰, 경찰, 감사원, 국세층 등 사정기관에서 청와대에 파견된 사람들이며 2~30명 정도로 구성돼 있다. 이러다 보니 원래 아는 사이도 …

    • SVT
    • 18-11-30
    • 213
  • 문재인표 황당한 서울 모습: "난 공산당이 좋아요“??
  •  어이없는 구호를 외쳐대고 있는 친북 단체 회원들 사진=연합뉴스 입력 2018.11.26.   [시사뷰타임즈] 나라가 미쳐 돌아간다. 일부 철없는 시민들이 미쳐 돌아간다.   ‘정의를 표출하는 광장’으로 알려진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버젓이 친북 단체들이 김정일 맞이 시위를 벌인다. 김정은을 김정은 위원장님이라고 부르면서 북한 사람들이 김정은 맞이하듯 꽃을 들고 김정은을 맞이해야 한다고 떠든다.   그러면서 김정은을 “위인”이라고 칭하는가 하면, 겸손하고 매력있고 유머러스하고 배려심 깊고 어쩌고 더 이상 띄을 수 없을 정도로 띄우면서 김정은 팬이라고 외치는가 하면 김정은 팬클럽을 결성할 것이라고 공공연히 외치면서 “나는 공산당이 좋아요”라고 외치고 또 지나가는 사람들에게 여러분들도 공산당이 좋아질 것이라…

    • SVT
    • 18-11-26
    • 185

밤툰 - 100% 무료웹툰
에그카지노 STC555.COM
개츠비카지노 STC555.COM
서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삼삼카지노주소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주소 STC555.COM
와우카지노 STC555.COM
서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서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태양성카지노 STC555.COM
맥스카지노주소 STC555.COM
스타카지노주소 STC555.COM
슈퍼카지노 STC555.COM
레드썬카지노 STC555.COM
슈퍼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슈퍼카지노 STC555.COM
로얄카지노 STC555.COM
트럼프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레드썬카지노주소 STC555.COM
빠칭GO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해금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빠칭GO카지노 STC555.COM
바카라사이트주소 STC555.COM
스타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호게임 STC555.COM
UCC 카지노 STC555.COM
안전놀이터주소 STC555.COM
더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인터넷카지노주소 STC555.COM
홈카지노 STC555.COM
에그벳카지노 STC555.COM
ag슬롯카지노 STC555.COM
슈퍼카지노주소 STC555.COM
온라인카지노 STC555.COM
맥스카지노 STC555.COM
해금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해금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 STC555.COM
에그벳 STC555.COM
에비앙4U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에그카지노주소 STC555.COM
개츠비카지노주소 STC555.COM
UCC 카지노 STC555.COM
에그벳카지노주소 STC555.COM
솔레어카지노 STC555.COM
빅카지노주소 STC555.COM
egg카지노 STC555.COM
빅카지노 STC555.COM
스타카지노주소 STC555.COM
카지노사이트주소 STC555.COM
해금카지노주소 STC555.COM
개츠비카지노주소 STC555.COM
카지노사이트 STC555.COM
eggc카지노주소 STC555.COM
다빈치카지노 사이트 STC555.COM
에그벳 STC555.COM
카지노사이트추천 STC555.COM
에비앙4U STC555.COM
홈카지노주소 STC555.COM
하이게이밍 STC555.COM
하이게이밍카지노사이트 STC555.COM
UCC 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에그벳카지노사이트 STC555.COM

[ 社說 ]

언론들의 트럼프-… 사진 = CNN 입력 2019.2.16. [시사뷰타임즈] 김정은과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 더보기

[스페셜 NEWS]

中 C-Space Project, 우주 교육시설인 화성기지 공개 Mars Space, Jinchang, Gansu Province(진창, 중국 2018년 12월 24일 PRNewswire=연합뉴스) C-Space Project가 최... 더보기

[포토 NEWS]

단내 성지에서 만났던 숲길 입력 2019.2.13. [시사뷰타임즈] 지난해 11월, 경기도 이천시 호법면 이섭대천로 155번길 38-13에... 더보기

[정확한 정보] Q&A

gentrification(젠츄리휘케이션)이란? 상류층의 빈촌 장악 입력 2019.2.12. [시사뷰타임즈] 정부가 공시지가를 대폭 올렸다. 공시지가를 올린다는 것은 ... 더보기

[종합 NEWS]

수척해진 손석희: 19시간 조사 받은 뒤 오늘 뉴스룸 진행 오늘밤 뉴스룸을 진행하는 손석희 대표이사 사진=JTBC 방영영상 중에서 입력 2019.2.18. [시사... 더보기

[ 시·선·집·중 ]

文정권=서민경제압박정권: 택시 고속버스 시내버스 지하철 줄줄이 인상 입력 2019.2.15. [시사뷰타임즈] 직장을 다니지 않는 자영업자들에겐 최저임금인상이란 것이 ... 더보기

[ TOP ISSUE ]

재적의원 298명 중 143명, ‘망언 의원’ 제명 결의 143명 명단. 사진 = SBS 방영 영상 중에서 입력 2019.2.15. [시사뷰타임즈] 소위 ‘망언 3인방’... 더보기

[오피니언 NEWS]

죽을 때까지 일하는 한국인들: 그들의 삶을 되 찾을 수 있을까. 채수홍과 박혜숙의 행복했던 한 때 원문 2018.11.5. [시사뷰타임즈] 박혜숙 -과로사로 남편을 ... 더보기

[제휴 및 광고 문의]

제휴및 광고문의 게시판입니다. 시사뷰 타임즈는 시사뷰 까페와 연계된 것으로서 적지 않은 조회가 있습니다. 따라서 시사... 더보기

[기사제보 받습니다]

이 게시판은 회원가입후 작성 가능하며, 역사물 또는 어떠한 기록물 등은 … 기사 제보도 아닌데 장난삼아 한 두줄 글을 올리는 사람도 있고 그 중에는 악성코드가 들... 더보기

[타임스퀘어]

뒤 끝 추잡한 한국의 前 대통령들 2005년5월25일 기자 시사회에서 제작진이 공개한 10·26 직후의 궁정동 안가 연회장 사진, 오... 더보기

[메인 큰 타이틀]

버니 샌더스, "2020 대통령 선거에 출마하겠다"...트럼프에 최상위급 비난 Image copyrightGETTY IMAGES 원문 1시간 전 입력 2019.2.19[시사뷰타임즈] 버니 샌더스 미국 상원의원... 더보기

[메인 작은 타이틀]

택시업계, 왜 배타적 특혜 집단 되려하나..다타도 고발 SISAVIEW DB입력 2019.2.18. [시사뷰타임즈] 택시를 탈 사람은 전체적으로 보면 거의 숫자가 정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