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조지 펠 추기경, 아동 성추행으로 징역 6년 선고


2019.2.27 멜버른 군 법정에 도착한 펠 추기경


바이 힐러리 화이트맨, CNN

 

 입력 2019.3.13

원문 2019.3.13.

 

[시사뷰타임즈] 지금까지 성 학대로 유죄판결을 받은 사례중 바티칸 가장 최고위 관료인 호주 멜버른 주교 조지 펠이 1990년대 후반 합창단원 2명에게 '냉담한' 폭행한 혐의로 징역 6년을 선고받았다.

 

프란치스코 교황의 선임고문을 지낸 펠은 수석 재판관 피터 킫이 멜버른 중심지에 있는 빅토리아 군 법정에서 수요일 전세계로 생중계가 되는 가운데 사신에 대한 형을 선고할 때 아무런 반응도 보이지 않았다.

 

77세인 펠은 5주간의 비밀 재판 끝에 같은 해 12월 한 아이에 대한 성적 삽입 1건과 또 다른 아이와 행한 음란한 행동 4건의 혐의로 유죄판결을 받았다.

 

재판과 평결에 대한 보고는 2심 재판에 해를 끼치지 않도록 하기 위해 법원이 막았는데, 지난 2월 판사가 일부 검찰 증거를 받아들일 수 없다고 검찰이 포기한 바 있었다.

 

수요일 킫 판사는 펠의 희생자들에 대한 공격은 "숨막힐 정도로 오만했다"고 말하며 추기경이 "피해자들의 고통에 대한 냉담한 무관심으로 소년들을 폭행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판사는 펠이 "카톨릭 교회의 어떤 실패나 인지된 실패에 대한 희생양이 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법원 밖에서는 청문회에 출석한 가톨릭 성희롱 생존자들이 형량에 대해 의견이 엇갈렸다. 일부는 너무 가볍다고 느꼈고, 다른 이들은 정의가 실현되는 것을 보고 기뻐했다. 한 사람은 "한 달, 한 주는 행복해 질 것"이라고 했다.

 

선고 후 진술에서, 생존하고 있는 피해자는 "이 결과로 위안을 삼기는 힘들다"고 했다.

 

그는 변호사인 비비안 월러를 통해 "나에겐 휴식이 없다. 나와 가족을 제대로 유지하기 위해 최섡을 다하고 있는 중이라고 했다.

 

지난 달까지 펠은 많은 사람들이 로마 가톨릭 교회 내에서 세 번째로 높은 고위직으로 여기는 바티칸 재무관 역할을 했다.

 

Pell의 변호인단은 이전에 제출된 증거를 바탕으로 5가지 혐의에 대한 배심원의 평결이 불합리하다는 것을 비롯하여 세 가지 근거로 그의 유죄 판결에 대해 항소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항소법원은 6월 초에 제출된 자료들에 대한 청문회를 열 예정이다.

 

희생자들

그의 판결에서, 킫 판사는 두 희생자의 이름을 부르지 않으려 주의했는데 , 그들 중 한 명은 재판 중에 배심원들만 보는 영상에 펠에 대해 녹음을 한 증거를 제시했다. 호주 법에 따르면, 성학대 피해자 신원을 밝히거나 그들이 누구인지 노출될 정보를 드러내는 것은 불법이다.

 

첫 번째 피해자는 이전에 진술서에서 자신을 홀로있게 해주면서 현재 진행 중인 형사절차에 대처할 시간을 달라고 요청했다. 그는 "이 절차는 스트레스를 많이 받게하는 것이어 왓으며 아직 끝나지 않았다"고 했다.

 

두 번째 희생자는 몇 년 전에 헤로인 과다복용으로 사망했다. 고인의 아버지는 변호사인 리사 플린을 통해 "심리가 끝난 뒤 형기의 길이에 실망했다"고 말했다.

 

이 아버지는 이전에 CNN에 그의 아들이 스포츠를 하고 노래를 좋아하는 외향적인 아이였고, 아들이 명문 남학교에거 장학금을 받을 정도의 재능이 있었으으며 궁긍겆으로 성 패트릭 대성당에서 노래를 부르라는 초대를 받은 것이었는데 이곳에서 성적학대가 있었던 것이라고 했다.

 

폭행 1년쯤 뒤 그는 아들이 합창단에서 쫓겨나 장학금을 잃고 헤로인 주사를 맞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그는 자신에게 일어났던 어떤 것을 감추려고 하고 있었다. 그는 자신에게 일어났던 일을 감추려 했고, 그토록 악랄하고  끔찍했다."라고 했는데 교회를 상대로 민사소송 제기를 고려하고 있는 중이다.

 

펠의 지지자

펠의 변호인단은 펠의 좋은 성격을 증명하는 10개의 추천서를 제출했었다. 이 추천서 중엔 총리 존 하워드가 펠이 자신의 30년된 친구이며 지능도 높고 모범적이라고 쓴 내용도 포함돼 있다.

 

하워드는 펠의 유죄판결을 알고 있었고 항소도 진행 중이었지만 "이 문제들 중 어느 것도 추기경에 대한 내 생각을 바꾸지는 못한다"고 했다.

 

호주의 다른 유명한 펠의 친구들 중 몇몇이 배심원단의 평결에 의문을 제기하며 추기경이 항소에서 무죄 판결을 받을 것이라고 예측하면서 그의 변호에 나섰다.

 

펠을 잘못이 없는 사람으로 묘사한 것은 희생자들을 거짓말쟁이로 만들고 사제는 비난을 넘어서 수십 년 동안 가톨릭 교회 내에서 학대가 번성하게 하는 문화를 영속시킨다고 말하는 교회 성학대의 생존자들을 격분시켰다.

 

2017년 호주 왕립아동문제대책위원회가 발표한 통계에 따르면 지난 60년 동안 호주 내 모든 가톨릭 사제 중 7%가 아동학대를 한 것으로 나타났다.

 

킫 판사는 펠의 2월 변론에서 가톨릭 교회를 재판 중인 것도 아니고 나는 가톨릭 교회에 형량을 부과하지 않는다. 나는 펠 추기경에게 그가 한 일에 대해 형을 선고하고 있다."

 

키드 판사가 수요일 선고를 내렸을 때 법원에서는 아무 소리도 들리지 않았다.

 

판사는 "펠 추기경을 멀리 데려가 주시겠습니까?“라는 말로써 그를 감옥으로 보냈다.



Cardinal George Pell sentenced to six years in prison for child sex abuse

 

By Hilary Whiteman, CNN

 

Updated 0258 GMT (1058 HKT) March 13, 2019

 

Melbourne, Australia (CNN)Cardinal George Pell, the most senior Vatican official to be convicted of sex abuse to date, has been sentenced to six years in prison for the "callous" assault of two choirboys in the late 1990s.

 

A former senior adviser to Pope Francis, Pell showed no reaction when Chief Judge Peter Kidd handed down his sentence in a hearing broadcast live worldwide on Wednesday from Victoria's County Court in central Melbourne.

 

Pell, 77, was found guilty of one count of sexual penetration of a child and four counts of committing an indecent act with a child last December after a secret five-week trial.

 

Reporting of the trial and verdict was suppressed by the court to avoid prejudicing a second trial, which crown prosecutors abandoned in February after the judge ruled some prosecution evidence couldn't be submitted.

 

On Wednesday, Judge Kidd said Pell's attack on the victims was "breathtakingly arrogant" adding that the cardinal had assaulted the boys with "callous indifference to the victims' distress."

 

But the judge said Pell was "not to be made a scapegoat for any failings or perceived failings of the Catholic Church."

 

Outside the court, survivors of Catholic sex abuse who had attended the hearing were divided on the sentence. Some felt it was too light, while others were happy to see justice being done. "I would have been happy with one month, one week," one said.

 

In a statement after the sentencing, the surviving victim said it was hard for him "to take comfort in this outcome."

 

"There is no rest for me," he said through his lawyer, Vivian Waller. "I'm doing my best to hold myself and my family together."

 

Until last month Pell held the role of Vatican treasurer, considered by many to be the third most senior position within the Roman Catholic church.

 

Pell's legal team has previously announced it will appeal his conviction on three grounds, including that the jury's verdict on all five charges was unreasonable, based on the evidence submitted. The Court of Appeal is due to hear submissions in early June.

 

The victims

In his ruling, Judge Kidd was careful not to name the two victims, one of whom gave taped evidence against Pell on a video that was seen only by the jury during the trial. Under Australian law it's illegal to identify sex abuse victims or reveal information that could expose who they are.

 

The first victim has previously asked in a statement that he be left alone and given time to cope with the ongoing criminal process. "The process has been stressful and is not over yet," he said.

 

The second victim died of a heroin overdose a few years ago. The deceased victim's father said he was "disappointed" with the length of the sentence after the hearing, through his lawyer Lisa Flynn.

 

The father had previously told CNN that his son had been an outgoing child who played sport and liked singing, a talent that earned him a scholarship to the prestigious boys' school and ultimately an invitation to sing in St. Patrick's Cathedral where the attack took place.

 

Around one year after the assault, he said his son was kicked out of the choir, lost his scholarship and started injecting heroin.

 

"He was trying to mask something that had happened to him. He was trying to cover up something that had happened to him, so heinous and so horrible," said his father, who is considering filing a civil case against the church.

 

Pell's supporters

Pell's defense team had submitted 10 references that attested to Pell's good character. They included one from former Prime Minister John Howard who wrote that Pell, his friend for approximately 30 years, was a person of "high intelligence and exemplary character."

 

Howard said he was aware of Pell's conviction and pending appeal but that "none of these matters alter my opinion of the Cardinal."

 

Several of Pell's other high-profile friends in Australia have leaped to his defense, questioning the jury's verdict and predicting the cardinal would be exonerated on appeal.

 

The depiction of Pell as a man wronged has infuriated survivors of church sex abuse who say that casting victims as liars and priests as beyond reproach perpetuates a culture that allowed abuse to thrive within the Catholic Church for decades.

 

Statistics released in 2017 by Australia's Royal Commission into Responses to Institutional Child Sex Abuse stated that 7% of all Catholic priests in the country had abused children over the past six decades.

 

Judge Kidd addressed the current climate of anger with the Catholic Church at Pell's February hearing when he said, "The Catholic Church is not on trial and I'm not imposing a sentence on the Catholic Church. I'm imposing a sentence on Cardinal Pell for what he did."

 

As Judge Kidd handed down his sentence Wednesday, no sounds could be heard in the court.

 

The judge sent him to jail with the words: "Can Cardinal Pell be taken away please?"

 

[기사/사진: CNN]



Comment


  • [추락의원인] 인터넷 1시간 독학하고 신기종 737 맥스8 타는 조종사들!
  • 라이언 항공사의 737 맥스8은 지난해 10월 저칼타(자카르타)에서 이륙 직후 추락했는데 탑승하고 있던 189명이 모두 사망했다.입력 2019.3.22.원문 2019.3.22.   [시사뷰타임즈] 미국의 두 곳 항공사 조종사 노조대변인은 CNN에 오래된 737기종에서 737 맥스8 기종으로 갈아타는 조종사들은 최근 두 곳 충돌사고 조사의 핵심인 737 맥스8 체제에 대한 내용은 언급도 되지 않는 인터넷 강의를 스스로 단기에 걸쳐 독학하는 과정만 밟는다고 말했다.   남서부 항공사 및 미국 항공사의 조종사들은 56분에서 3시간 사이의 학습과정을 갖는데 맥스8 기종과 옛 737기종 간의 차이에 초점을 맞추는 것이긴 하지만, MCAS라고 알려져있는 새로운 ‘작동보강장치의 특성’에 대해선 설명도 없다고 이 대변인은 말했다.   비행기의 가동 정지 상태가 임박함을 감지할 때 …

    • SVT
    • 19-03-22
    • 19
  • [인재였던 포항지진] 이명박 정권의 산물 지열발전소 물 주입이 원인...복잡해진 계산법
  • 흉물로 남아있다가 일을 낸 지열발전소 시추탑입력 2019.3.20   [시사뷰타임즈] 2017년11월15일 일어났던 포항지진 사건은, 천재가 아니라 인재였음이 밝혀졌고, 이제 보험사나 정부나 배상의 책임을 모두 지게 됐다.   이명박 정권은 국책사업이라며 신재생에너지를 얻는다고 지열발전소룰 추진했는데 무용지물이 된 채로 방치돼 있다가 결국엔 지진까지 일으킨 결과가 됐다.   지진 발생 4개월 후, 국내외 전문가로 구성된 지진 전문가들이 지난해 3월부터 1년 동안을 조사한 결과, 포항의 5.4 진도의 지진은 지열발전소 시주탑을 세운 곳으로부터 반경 5km, 깊이 10km 지점에 구멍을 뚫고 물을 주입했는데 이것으로 단층에 변화가 생기면서 그게 누적된 결과로써 지진이 일어났음을 밝혔다. 결국 정부의 책임이라는 이야기다.   포항 시민들 중…

    • SVT
    • 19-03-20
    • 23
  • [국내최초공개 뉴질랜드 살인범 얼굴] 단독범행, 세계 갔던 곳 일부 쪽집게 수사
  • 사진 상: 2016년 터키 공항에서© AFP/ TRT World, 사진하: 크라이스트처치 시와 더니든 시입력 2019.3.17원문 2019.3.16[시사뷰타임즈] 뉴질랜드의 두 회교사원에서 발생한 치명적인 총기난사로 기소된 호주인은 동유럽, 터키, 패키스턴 및 어쩌면 북한을 포함 전 세계를 돌아다녔다. 여러 나라 당국이 그의 거동을 조사하고 있다.   그의 총기 난사로 금요일 크라이스트처치 시에서 49명이 사망하고 40명이 부상하기에 앞서 28살인 브렌튼 해리슨 태런트는 인터넷에 선언문을 올렸는데 이 선언문에서 그는 자신이 패키스턴, 북한, 터키, 프랑스, 폴런드, 벌개리아(불가리아), 유크레인(우크라이나), 아이슬랜드, 알젠티나(아르헨티나) 등의 나라에 갔었다고 말했다. 그가 언급한 나라들 중에 일부 국가들은 그가 했었을지도 모를 일 및 이렇게 돌아다니는 동안 급진…

    • SVT
    • 19-03-17
    • 39
  • 뉴질랜드 회교사원 총기 난사: 범행 백인 우월주의자 법정 출두
  •  입력 2019.3.17.원문 2019.3.17.   [시사뷰타임즈] 뉴질랜드의 두 곳 이슬람 사원에서 일어난 학살사건의 범행 피의자는 치명적인 공격을 하는 동안 49명을 살해했고 전 세계 회교 사원의 보안 강화를 촉발시켰으며 백인 우월주의자의 상징이 됐다.   뉴질랜드 역사상 최악의 총기난사 사건인 크라이스트처치 시에서의 공격은 이 나라가 지구촌에서 테러가 없는 몇 안되는 곳이라는 환상을 날려버렸다.   뉴질랜드 총리 저신더 아던이 "가장 침울한 날" 중 하나로 묘사한 이 대학살은 전 세계적 기도와 경계를 촉발시켰고, 공포감을 생생하게 담은 동영상이 소셜 미디어에 유포되도록 허용되었다.   아던은 범인이 총기를 5정이나 합법적으로 취득했음을 안 위 반자동 소총에 대한 전면적 금지를 고려할 것이가고 하면서 "지금 당장 한 가…

    • SVT
    • 19-03-16
    • 32
  • [LIVE] 뉴질랜드 2곳 회교사원 총격사건 지금까지 사망자 49명
  • © AFP / 플린 폴리이슬람의 침입이라라고 주장하는 호주인의 소행입력 2019.3.15원문 2019.3.15   [시사뷰타임즈] 민족주의 극단주의자들이 저지른 것으로 보이는 치명적인 총격은 뉴질랜드의 크라이스트처치 시내 두 곳의 회교사원에서 49명의 목숨을 앗아갔다. 이것이 지금까지 우리가 알고 있는 공격이다.    마잌 부쉬 경찰청장은 사망자가 49명으로 20명 이상 더 발생했다고 확인했다.   아이들은 병원에 입원한 총상을 입은 사람들 중 한 명이었다.20대 후반의 한 남성이 살인 혐의로 기소되어 내일 법정에 출두할 예정이라고 경찰은 말했다.   저신더 아던 총리는 가해자들의 차량에 다수의 급조된 폭발물이 부착돼 발견됐다고 밝혔지만 이들이 자살 테러를 계획하고 있었는지 여부는 분명하지 않다. 그 후 폭발물은 제거되었…

    • SVT
    • 19-03-15
    • 23
  • [속보] 뉴질랜드 회교사원: 총기 난사 여러 명 사망...원인, 세부 사항 오리무중
  • 이미지 저작권GOOGLE   입력 2019.3.15원문 34분 전[시사뷰타임즈] 뉴질랜드 경찰이 크라이스트처치 시내 두 곳의 회교사원에서 총격이 있은 뒤 '복수의 사망자'가 있다고 밝혔다.   마이크 부시 경찰청장은 한 사람이 구금 중이라는 사실을 밝혔지만 다른 사람이 연루됐는지는 불분명하다고 말했다.   목격자들은 현지 언론에 사람들은 목숨을 구하기 위해 달렸고 알 누르 회교사원 외곽에서 피를 흘리는 사람들을 봤다고 전했다   당국은 추후 통지가 있을 때까지 모든 이슬람 사원을 폐쇄할 것을 권고했다. 이 도시 내 모든 학교들은 문을 닫았다.   저신다 아던 총리는 대국민 담화를 통해 자세한 내용은 아직 분명하지 않지만 "지금 말씀드릴 수 있는 것은 뉴질랜드에서 가장 침울한 날 중 하나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알 누어 …

    • SVT
    • 19-03-15
    • 21
  • 조지 펠 추기경, 아동 성추행으로 징역 6년 선고
  • 2019.2.27 멜버른 군 법정에 도착한 펠 추기경바이 힐러리 화이트맨, CNN    입력 2019.3.13원문 2019.3.13.   [시사뷰타임즈] 지금까지 성 학대로 유죄판결을 받은 사례중 바티칸 가장 최고위 관료인 호주 멜버른 주교 조지 펠이 1990년대 후반 합창단원 2명에게 '냉담한' 폭행한 혐의로 징역 6년을 선고받았다.   프란치스코 교황의 선임고문을 지낸 펠은 수석 재판관 피터 킫이 멜버른 중심지에 있는 빅토리아 군 법정에서 수요일 전세계로 생중계가 되는 가운데 사신에 대한 형을 선고할 때 아무런 반응도 보이지 않았다.   77세인 펠은 5주간의 비밀 재판 끝에 같은 해 12월 한 아이에 대한 성적 삽입 1건과 또 다른 아이와 행한 음란한 행동 4건의 혐의로 유죄판결을 받았다.   재판과 평결에 대한 보고는 2심 재판에 해를 끼치지 않도록 하…

    • SVT
    • 19-03-13
    • 29
  • [BBC] 김정남 피살: 살해 용의 선상의 여자 풀려나...검사, 이유도 없이 석방 요구
  • 오른쪽이 11일 풀려난 시티 아이샤원문 6시간 전입력 2019.3.11.   [시사뷰타임즈] 김정은의 이복형 김정남을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는 인더니저(인도네시아) 여자가 자신에 대한 혐의가 기각된 후 풀려났다.   시티 아이샤는 2017년 쿠알라룸푸어 공항에서 김정남 얼굴에 VX 신경제를 발랐다는 이유로 기소됐다.   아이샤와 함께 기소된 비엣남(베트남) 여자 도안 티 후옹은 TV 장난의 일환일 뿐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자신들의 살해 행위를 부인한다.   국제 공항에서 일어난 뻔뻔한 살해 행위는 관측자들을 놀라게 했고 국제적으로 머릿기사가 됐었다.   몇 달이나 지연된 후, 재판의 변론 단계는 월요일부터 시작됐고 후옹의 증언이 있었다.   그러나 이 사건의 검사는 시티 아이샤에 대한 살인죄 혐의를 기각시켜달라고 요청을 했…

    • SVT
    • 19-03-11
    • 20
  • [CNN] 위성사진, 北 라킷 시설 활동 중이란 사실 폭로
  • 위성사진에 찍힌 동창리 / CNN바이 윌 리플리, CNN   원문 2019.3.9.입력 2019.3.9.   [시사뷰타임즈] 제퍼리 루이스 몬터레이 국제문제연구소 동아시아비확산프로젝트 소장은 북한의 라킷(로켓) 조립시설을 찍은 위성사진이 발사 준비 가능성을 암시하는 것이라고 8일 CNN에 말했다.   2월22일 영상제작 전문회사인 디지틀글로웁이 찍은 이 사진들은 평양 근교인 산음동의 한 시설의 활동량이 증가한 것을 보여준다.   북한은 앞서 대륙간탄도미사일과 위성발사로켓 일부를 산음동에서 조립한 바 있다.   CNN과 인터뷰한 두 전문가는 이번 활동이 위성 발사를 시사하는 것으로 여긴다고 말했다. 이들의 이러한 주장은 중요성을 인정받고 있는 미국의 두뇌집단인 북한 감시 웹사이트인 ‘38 북한’의 소해 미사일 발사 시설이 김정은의 약…

    • SVT
    • 19-03-09
    • 38
  • 김정은 너무 띄우는 한국 언론들...국제적 영향력 뭐 있다고
  • 하노이 만남: 부글대는 김정은, 알게 뭐냐는 트럼프 표정/사진=Express    입력 2019.3.3.   [시사뷰타임즈] 2.27~28까지 트럼프-김정은의 2차 만남이 있었고 이 만남이 있기까지 각종 상상까지 곁들여진 두 사람의 대화 내용 추측하기가 나오더니 이제 둘의 회담이 결렬된 이후로는 김정은이 비엣남(베트남)의 응우옌푸쫑 주석을 만난 이야기까지는 뉴스라 할 만하지만, 김정은이가 탄 열차가 어느 만큼 가고 있는지까지 보도들을 하면서 중국 시진핑과의 만남이 있을 것인지 아닌지, 김정은의 심경이 어떠한 지 등등을 시시콜콜히 부각을 시키고 있다.   가장 듣기가 싫은 것은 ‘김정은 위원장’이라는 호칭이 아닐 수 없다. 어떤 사람의 직책에 대한 호칭은 불필요하게 그 사람을 띄우게 만드는 효과가 있음을 부인할 수없다.   김정은 위…

    • SVT
    • 19-03-03
    • 36
  • 대법원, `국민 가동연령`은 65세...평균 수명 늘고 경제 커져
  •  입력 2019.2.21.   [시사뷰타임즈] 대법원은 오늘 우리 국민의 정년은 60세가 아닌 65세로 봐야 한다는 판결을 내렸다. 왜 갑자기 이런 판결을 내린걸까?   2015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같은 해 8월 수영장에서 익사 사고로 아들을 잃은 아버지 박 아무개씨는 수영장 운영업체를 상대로 손해배상을 제기했다.   1심과 2심에선 종전대로 60세까지로 계산하여 손해배상액을 계산했는데, 이는 어떤 사람이 죽었을 때 그 죽음에 대해 책임이 있는 사람에게 그 사람이 죽지 않고 살아있다면 평생 벌 수 있을 소득을 배상하게끔 하는 것이고 20살에 죽었다면 40년 치를 배상해야 한다. 1,2심이 종전대로 60을 정년으로 보고 계산했지만, 박 아무개씨는 경제규모도 커졌고 평균 수명도 늘었으니 변화가 있어야 한다면서 대법원에 상고했고 그것이 먹힌 것…

    • SVT
    • 19-02-22
    • 45
  • 버니 샌더스, "2020 대통령 선거에 출마하겠다"...트럼프에 최상위급 비난
  • Image copyrightGETTY IMAGES 원문 1시간 전 입력 2019.2.19[시사뷰타임즈] 버니 샌더스 미국 상원의원dl 2020년, 다시 대통령 선거에 출마할 것이라고 말하며 민주당 공천을 받기 위한 두 번째 시도를 하고 있다.   77세의 버먼트 주 상원의원은 2016년 입후보에서 경쟁에서 패하긴 했지만 진보적인 정치 스타가 되었다.   그는 지지자들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자신과 지지자들이 시작한 '정치혁명'을 완성시킬 때라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노골적으로 비판하는 샌더스는 그를 "병적인 거짓말쟁이" 이자 "인종 차별주의자"라고 묘사했다.   민주당 후보들과 전당대회에서 만나게 될 무소속 샌더스는 북적대는 다양한 성향의 민주당 후보들에게 합류할 가장 잘 알려진 이름들 중 한 명인데 초기 여론조사는 그가 훨씬 앞서 있음을 시…

    • SVT
    • 19-02-20
    • 41
  • 무너진 고은: 법원, “최영미 일기장 신빙성 있다”
  • 2011년 당시의 고은 /사진=wikipedia  입력 2019.2.16.   [시사뷰타임즈] 한때 노벨문학상 후보로 거론되기도 했던 고은(86) 시인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이 패소를 맞이하면서 그의 아성도 무너지게 됐다.   발단은, 최영미 시인이 2017년 말 한 계간지에 올린 글로부터 비롯된 것이었다. 이 글에서 최영미는 “En(은) 선생 옆엔 안지 말라....(중략) 젊은 여자만 보면 만지거든..”이라는 내용이 들어있었는데, 이는 고은을 암시한 것이었고 이 계간지 내용을 언론이 보도하면서 미투 운동으로 이어지게 됐다.   최영미는 지난해 당시 미국에서 미투 운동이 일어나고 있다는 말을 들으며 그때부터 고은을 생각했었다고 한다.   아무튼, 이렇게 언론을 통해 최영미의 글이 알려지고 또 박진성이라는 시인도 2008년 고은이 한 술자리에서 여자를 성…

    • SVT
    • 19-02-17
    • 45
  • 국가 경제-소속 회사 발전에는 관심 없는 몽니형 노조?...정부 시책에 취소 명령까지
  •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조립선 [사진=현대자동차 제공]  대한민국 노조, 노조 왕국 / 노조 정권을 꿈꾸는가?!   입력 2019.2.6.   [시사뷰타임즈] 대그룹 노조들에 속한 노동자들은, 흔히 사회주의 및 공산주의 이론에 입각하여 자주 거론되는 ‘늘 착취당하고 불쌍한 노동자’들인가? 그리고 그들을 고용하고 있는 대기업 사주들은 착취만 일삼는 타도 대상의 자본가들인가?   ‘귀족노조’라는 말이 괜히 나온게 아니다. 정유회사 및 대기업 노동자들은 일반 소소한 여느 회사원들보다 봉급이 훨씬 높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봄만 되면 언론의 표현대로 춘투를 벌이며 또 다시 임금 인상 협상을 벌인다. 올해에도 뭐가 불만인지 모르지만, 자동자 노조 및 금속노조들이 연합하여 ‘대규모’ 시위를 벌이겠다고 벼르고 있다. &nb…

    • SVT
    • 19-02-06
    • 152
  • 양승태 前 대법원장 구속: 정의 실현인가 정치 논리의 결과물인가
  • 23일, 영장실질심사를 마치고 서울중앙지법을 나서는 양승태 전 대법원장    입력 2019.1.24.   [시사뷰타임즈] 범국가적 관심을 끌고 있어온 ‘양승태 구속여부’ 가 구속으로 결론이 났다.   명재권 서울중앙지법 부장판사는 24일 새벽 1시 57분 양승태 전 대법원장의 구속영장을 발부하면서 “범죄사실 중 상당부분 혐의가 소명되고, 사안이 중대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현재까지의 수사진행 경과와 피의자의 지위 및 중요 관련자들과의 관계 등에 비추어 증거인멸 우려가 있다”고 직접적 사유를 밝혔다.   양 전 대법원장은 일제 강제징용 소송 재판 등에 개입하거나 비판 성향 법관들에게 인사 불이익을 주는 등 사법행정권 남용과 관련된 40여 개의 혐의와 맞물려 있다.   양 전 대법원장은 거의 부인할 수 없는 증거…

    • SVT
    • 19-01-24
    • 845

밤툰 - 100% 무료웹툰
에그카지노 STC555.COM
개츠비카지노 STC555.COM
서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삼삼카지노주소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주소 STC555.COM
와우카지노 STC555.COM
서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서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태양성카지노 STC555.COM
맥스카지노주소 STC555.COM
스타카지노주소 STC555.COM
슈퍼카지노 STC555.COM
레드썬카지노 STC555.COM
슈퍼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슈퍼카지노 STC555.COM
로얄카지노 STC555.COM
트럼프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레드썬카지노주소 STC555.COM
빠칭GO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해금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빠칭GO카지노 STC555.COM
바카라사이트주소 STC555.COM
스타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호게임 STC555.COM
UCC 카지노 STC555.COM
안전놀이터주소 STC555.COM
더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인터넷카지노주소 STC555.COM
홈카지노 STC555.COM
에그벳카지노 STC555.COM
ag슬롯카지노 STC555.COM
슈퍼카지노주소 STC555.COM
온라인카지노 STC555.COM
맥스카지노 STC555.COM
해금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해금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 STC555.COM
에그벳 STC555.COM
에비앙4U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에그카지노주소 STC555.COM
개츠비카지노주소 STC555.COM
UCC 카지노 STC555.COM
에그벳카지노주소 STC555.COM
솔레어카지노 STC555.COM
빅카지노주소 STC555.COM
egg카지노 STC555.COM
빅카지노 STC555.COM
스타카지노주소 STC555.COM
카지노사이트주소 STC555.COM
해금카지노주소 STC555.COM
개츠비카지노주소 STC555.COM
카지노사이트 STC555.COM
eggc카지노주소 STC555.COM
다빈치카지노 사이트 STC555.COM
에그벳 STC555.COM
카지노사이트추천 STC555.COM
에비앙4U STC555.COM
홈카지노주소 STC555.COM
하이게이밍 STC555.COM
하이게이밍카지노사이트 STC555.COM
UCC 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에그벳카지노사이트 STC555.COM

[ 社說 ]

文의 혁신금융 강… 미세먼지의 흐름 * 녹색: 검은 탄소와 유기탄소 * 빨강/주황: 먼지 * 흰색: 산... 더보기

[스페셜 NEWS]

오만, 2,980m 절벽을 파서 만든 감춰진 가장 오지의 마을 사진 = BBC 방영 영상 중에서 입력 2019.3.20 [시사뷰타임즈] 집들이 마치 탑처럼 보이지 않는... 더보기

[포토 NEWS]

[photos] 뉴질랜드 총기난사 사망자 50명으로...눈물, 애도, 그리고 경계 13 photos credit = google image 입력 2019.3.17. [시사뷰타임즈] 15일,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 시에 ... 더보기

[정확한 정보] Q&A

북한에도 정당이 3개나 있다는 것을 아는가? 조선사회민주당의 당기 /wikipedia 입력 2019.3.12. [시사뷰타임즈] 우리는 흔히 북한은 김정은... 더보기

[종합 NEWS]

사이클론 `이다이`: 여러 도시와 마을이 모두 내륙 바다가 되다 엄청난 부분의 땅이 아직 물속에 있다 Image copyrightAFP/UN우리는 도로 갓길에서 시체 200여구... 더보기

[ 시·선·집·중 ]

나경원의 어설픈 말바꿈: 반민특위 → 반문특위 입력 2019.3.24. [시사뷰타임즈]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자신이 한 말 때문에 스스로 ... 더보기

[ TOP ISSUE ]

남북공동연락사무소 북한 철수: 결국 문재인과는 잠시 놀아준 것 사진 = BBC News Korea입력 2019.3.24. [시사뷰타임즈] 통일부에 따르면, 북한은 22일 오전 남북공... 더보기

[오피니언 NEWS]

[Peter Barnes] 브렉싵(영국의 EU탈퇴), 현재 어떻게 돼가고 있나? 입력 2019.3.18.원문 2019.3.14. [시사뷰타임즈] 하원의원들은 터리서 메이의 브렉싵 합의안을 ... 더보기

[제휴 및 광고 문의]

제휴및 광고문의 게시판입니다. 시사뷰 타임즈는 시사뷰 까페와 연계된 것으로서 적지 않은 조회가 있습니다. 따라서 시사... 더보기

[기사제보 받습니다]

이 게시판은 회원가입후 작성 가능하며, 역사물 또는 어떠한 기록물 등은 … 기사 제보도 아닌데 장난삼아 한 두줄 글을 올리는 사람도 있고 그 중에는 악성코드가 들... 더보기

[타임스퀘어]

뒤 끝 추잡한 한국의 前 대통령들 2005년5월25일 기자 시사회에서 제작진이 공개한 10·26 직후의 궁정동 안가 연회장 사진, 오... 더보기

[메인 큰 타이틀]

[추락의원인] 인터넷 1시간 독학하고 신기종 737 맥스8 타는 조종사들! 라이언 항공사의 737 맥스8은 지난해 10월 저칼타(자카르타)에서 이륙 직후 추락했는데 탑승... 더보기

[메인 작은 타이틀]

[속보] ISIS 몰락, 시리아 바그후즈에서 마지막 요새 SDF에 빼앗겨 커드(쿠르드) 족 TV에서 SDF가 IS의 요새를 탈환한 뒤 SDF 깃발을 계양하는 모습을 방영하고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