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CNN: 한국의 젊은 남녀, 왜 데이트 하지 않는가?


 

한국 젊은 남녀, 데이트는 돈 많이 들고 위험하기 때문

 

입력 2019.5.12.

CNN 원문 2019.5.12.

 

[시사뷰타임즈] 김준협은 최근 3년 만에 처음으로 데이트를 했다. 그러나 24살인 그가 여자 친구를 구하려는 건 아니었고, 학교 과제를 수행하고 있었다.

 

맞는 짝을 고르는 것에서부터 이별을 극복하는 것까지, 서울 세종 대학교의 성과 문화과정은 학생들에게 데이트의 다양한 측면, 사랑과 성관계 등을 가르친다. 이 수업은 특히 데이트 숙제 떄문에 인기가 좋은데, 학생들은 무작위로 짝을 정해 4시간 가량의 데이트를 한다.

 

배정원 강사는 데이트 숙제 때문에 오는 학생들이 꽤 많다면서 데이트를 전에 해 본 적이 없는 학생들이기에 일부는 이런 식으로 데이트를 해볼 기회를 원한다고 말한다.

 

이러한 수업들은 필요할런지도 모른다. 2018, 나이 20~24세 사이 대다수는 독신이었으며 이 나잇대에서 미혼 남자 중 26% 그리고 미혼 여자 중 32%만이 사귀는 이성이 있었다는 것이 한국 건강 및 사회관계(KIHSA)의 말이다. 데이트를 하고 있지 않은 사름들 중 남자는 51% 여자는 64%가 독신으로 계속 있겠다고 했다.

 

점점 더 많은 한국인들이 경제적 어려움 및 사회적 문제들 속에서 낭만적인 이성관계를 피하려 한다.

 

경제적 압박

 

지난해 한국의 전체적인 실업율은 17년 만에 가장 높은 3.8%로 올랐다. 15세에서 29세 사이의 청년 실업율은 이보다 훨씬 높은 10.8%였다. 2019년 인력 채용회사 잡코리아에서 조사를 해본 결과 올해 졸업을 하게 돼있는 학생들 중 겨우 10%만 종일제 일자리가 있었다.

 

많은 한국 젊은이들은 일자리를 찾아 몸부림을 치는 동안, 데이트를 할 시간, 돈 그리고 감정적 역량이 결여돼 있다고 말한다. KIHSA의 자료에 따르면, 이성과 사귀는 관계에 있게 될 가능성은 남녀 모두 직장이 있을 때 올라가는데(31%, 34%) 비해, 실업 상태에선 훨씬 적었다고 한다.(18%,27%)

 

일자리 시장이 고도로 경쟁적인 속성을 지닌 탓에, 많은 절은이들은 자신이 남는 시간을 장래의 사장들과 면접에서의 우위를 줄 수도 있을 여분의 작겨증 또는 전문적 기술을 배우기 위해 사설학원에서 보낸다.

 

세종 대학교 학생인 김준협이 바로 그러한 사설학원 생이다. 학교의 모든 수업에 다 참여함은 물론 주중 매일 저녁엔 집에서 30분 거리에 있는 학원에 게임 설계법을 배우러 다닌다.

 

김준협은 전 시간이 별로 많지 않습니다고 하면서 설령 내가 누구를 만나도, 그 사람과 함께 해 줄 시간이 없기 때문에 미안할 뿐일 겁니다라고 했다


최근 대학 졸업생인 이영섭(26)은 데이트가 자신의 구직활동에서 주의를 분산시키는 것이 될까봐 두려워 한다. “직업 경력은 내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일이지만, 내가 일자리를 구하는 동안 누군가와 데이트를 한다면, 걱정이 될 것이며 그와의 관계에 전념하지 못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데이트를 하는 것은 또한 비용이 많이 드는 것일 수도 있다. 결혼정보회사 듀오는 한 번 데이트하는데 드는 평균 비용을 63,495원으로 추정했다. 1시간당 최저임금으로 8,350을 버는 사람들은 단 한 번의 데이트를 위해 7.6시간을 일해야 한다.

 

시장조사 회사인 엠브레인이 조사한 결과에서, 응답자들 중 81%는 이성과의 관계에서 데이트 비용이 압박감의 원천이라고 대답했다. 응답자중 절반은 자신이 좋아하는 사람을 만난다 할지라도 경제적 사정이 좋지 않다면 데이트 시작을 아예 하지 않겠다고 했다.

 

승용마용() 마굿간에서 시간제로 주말에 일하는 김준협은 일자리를 얻는 것이 힘들기 때문에, 여분으로 남겨놓을 돈이 없다면서 좋아하는 누군가가 있다면, 그 사람에게 모든 것을 투자하고 싶지만, 당장 누군가를 만날 여유를 갖기가 힘들다고 했다.

 

세종 대학교 교수인 배정원은 한 번의 데이트 당 1만원 이하를 쓰도록 제한돼 있는 데이트 과제에서 자신이 바라는 것은 인식이 바뀌는 것이라고 했다.

 

배정원은 많은 학생들은 데이트를 하는데 돈이 든다고 생각한다면서 그러나 실제로 이 과제를 할 때, 창조적으로 생각한다면, 지나치게 많은 돈을 쓰지 않으면서도 좋은 시간을 갖는 많은 방법이 있다고 했다.

 

서울 세종 대학교의 성별과 문화라는 과정에선 학생들에게 데이트의 여러 측면. 사랑 그리고 성관계, 관계시 쾌감의 극치에 도달하는 법, 성감대 그리고 성관계 심리학 따위를 가르친다.

 

안전에 대한 두려움

 

배정원이 가르치는 과정을 배우는 학생들이 당면하는 문제는 돈 문제만 있는 게 아니다. 학생들은 종종 뉴스에서 나오는 성 범죄, 관음증, 그리고 성차별 등을 인용하여 말하는데, 이 모든 것들이 한국의 주요한 사회적 문제들이다.

 

국립경찰청 자료에 따르면, 2008년의 16,000건에 비해 2017년 경찰에 신고된 성폭력 사례는 32,000건이었다.

 

이러한 사례 중에 데이트 상대방에 의한 폭력 건수가 대단히 치솟았다. 2016년과 2018년 사이, 연애 상대나 데이트 상대로부터 공격을 당한 횟수는 9천 건에서 거의 19,000건이 됐다.

 

대학생인 이지수(21)는 자신의 친구가 남자친구와 헤어지고 난 뒤 폭력을 당하는 것을 보면서 데이트를 단념하게 됐다. 이지수는 친구의 남자친구가 헤어진 뒤에도 계속 집 앞에 나타나기 때문에 겁을 먹고 있다고 했다.

 

이지수는 제 친구가 그런 폭력을 겪는 것을 본 후, 데이트 상대방을 고를 때 좀더 주의깊게 해야한다는 것을 깨달았지만, 신뢰할 만한 남자들을 찾는 것이 쉬운 일은 아니다라고 하면서 내가 신뢰할 남자들을 찾으면서 그토록 많은 시간을 보내야만 한다면 데이트라는 게 내 인생에서 그 정도로 중요한 것인지 나를 궁금하게 만든다고 했다


비폭력적인 데이트 상대를 갖고 있는 여자들 조차도, 또다른 잠재적인 문제가 있는 바: 불법 도촬이 그것이다. 한국에는 관음증을 위한 사진으로 심각한 문제를 가고 있는데, 20176,400건의 불법 녹화가 경찰에 신고됐다.

 

여성가족부에 따르면, 지난 해 디지틀 성범죄 지원센터에 신고된 사례 중 65%는 불법 도촬이 지인이나 연애 상대자에 의한 것이라고 한다.

 

최근 몇 달 간, 세상의 이목 속에 있는 K-팝 유명가수들을 포함한 주요 추문들은 이러한 행위들이 얼마나 널리 퍼져있는 지를 보여준다. 가수 정준영은 성관계를 하는 동안 상대방의 동의도 없이 사진을 찍어 인터넷에 내돌렸다는 혐의로 지난 3월 체포됐다.

 

배정원은 “K-팝 추문은 사람들, 특히 여자들에게 엄청난 충격이었음에 틀림없다고 하면서 여자들 사이에 내 남자친구가 나와 성관계를 하는 동안 나를 촬영할 것인가라는 의문을 갖는 두려움이 있다고 생각된다고 했다.

 

대학생 김지연(23)은 남자 친구가 자기의 한 친구에게 보낸 황당한 문자를 읽은 뒤 자신이 안보는 곳에서 뭐라고 말을 할지 또는 뭘 서로 나눠가질지 겁이 난다고 말했는데 문자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난 내 여자 친구가 월경기간이라서 성관계를 할 수가 없다. X 같으니

 

난 아주 모욕감을 느꼈다고 김지연은 말하면서 내가 신뢰할 수도 있다고 생각한 누군가가 나 안보는데서 그런 말을 한다는 것을 보면서 배신감을 느꼈다. 내가 그냥 (성관계)의 대상인 것처럼 느껴졌다고 했다.

 

김지연은 남자친구와 헤어졌고 그 이후론 그 누구와도 데이트 하지 않고 있는데 상황을 더 안좋게 만들 수도 있을 또 다른 남자친구를 갖는 위험을 원하진 않는다고 했다.

 

차이에 대한 이해

 

한국은 오랫동안 독성이 있는 남성다움 문화에 시달려왔고 남자들에 대한 성교육 결여로 -도색물 시청과는 별개로- 그 영향이 악화돼 왔다.

 

배정원은 학생들은 성에 대해 성교육을 통해서가 아니라 도색물을 통해 더 많이 배운다면서 남자들이 도색물에서 흔히 배우는 것은 성이 폭력적이며 여자들은 그냥 성적 대상물이라는 것이다. 그래서 종종 남자들의 성에 대한 지식은 왜곡돼 있다고 했다.

 

여러 학교들은 6살부터 시작하여 매년 최소 15시간의 성교육을 하라는 요구를 받고 있다고 교육부 관계자가 CNN에 말했다.

 

그러나 많은 사람들은 이 정도론 충분치 않다고 느낀다. 한국 여성개발둰의 2019년 조사에서 응답자들 중 67%는 학교에서 받는 성교육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했다.

 

세종대학교 남학생 김준협은 내친구들 중 많은 경우 도색물을 통해 성을 배웠다. 친구들은 도색물을 보고 생각하기를 내가 저렇게 해야하게 돼있구나라거나 내가 저렇게 하면 여자가 좋다고 느끼는 구나라고 생각한다면서 그래서 친구들이 첫 경험을 하게 됐을 때 실수를 하게 된다고 했다.

 

이러한 오해를 바로잡는데 도움이 되기 위해 배정원의 수업에선 성적 극치에 도달하는 법, 성감대, 그리고 가장 중요한 것으로 성 심리학 및 성 역할 따위의 정보를 제공한다.

 

배정원은 이 수업의 목표는 사라믈 사이 특히 남녀 사이의 차이를 이해하도록 하는 것이며 좋은 관계를 형성하는 법 및 타인들을 고려하고 존중하면서 좋은 사람들이 되는 것이라며 더 좋고 더 행복한 세상을 새로 만듦에 있어서 우리가 함께 노력하면서 서로를 이해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된다고 했다.

 

김준협은 이 말에 동의했다. 그는 수업을 들으면서, 여자들의 관점에서 생각할 수 있었고 이성에 대해 이제까지와는 반대되도록 이해할 수 있었다.”면서 이 수업은 나로 하여금 데이트를 다시 할 수 있게 해주었다고 덧붙였다.


 

For many young South Koreans, dating is too expensive, or too dangerous

 

By Sophie Jeong, CNN

 

Updated 0218 GMT (1018 HKT) May 12, 2019

 

Seoul, South Korea (CNN)Kim Joon-hyup recently went on his first date in three years. But the 24-year-old student wasn't looking for a girlfriend, he was completing a college assignment.

 

From picking the right partner to coping with breakups, the "Gender and Culture" course at Seoul's Sejong University teaches students the various aspects of dating, love and sex. The class is particularly popular for its dating assignment, in which students are paired with random partners to go on four-hour-long dates.

 

"There are a fair number of students who come for the dating assignment," said instructor Bae Jeong-weon. "There are students who have never dated before, and there are some who want to create opportunities by dating like this."

 

Such classes may be necessary. In 2018, a majority of South Koreans aged 20-44 were single and only 26% of the unmarried men and 32% of unmarried women in that age group were in relationships, according to the Korea Institute for Health and Social Affairs (KIHSA). Among those who were not dating, 51% of men and 64% of women said they were choosing to remain single.

 

A growing number of South Koreans are shunning romantic relationships amid economic hardships and societal problems.

 

Economic strain

 

The country's overall unemployment rate last year rose to its highest level in 17 years, at 3.8%. The youth unemployment rate was far higher, at 10.8% for those aged 15 to 29. In a 2019 survey by recruitment firm JobKorea, only one in 10 students due to graduate this year had found full-time employment.

 

While they struggle to find jobs, many young South Koreans say they lack the time, money or emotional capacity to go on dates. The likelihood of being in a relationship increases for both employed men (31%) and women (34%) compared to unemployed men (18%) and women (27%), according to the KIHSA data.

 

Due to the highly-competitive nature of the job market, many young people spend their free time in cram schools to earn extra certificates or professional skills that might give them the edge in interviews with prospective bosses.

 

Kim Joon-hyup, the Sejong student, is just such a crammer. As well as attending college full time, every weekday evening, he attends a school 30 minutes away from his home to learn game design.

 

"I don't have much time," Kim said. "Even if I meet someone, I'd just feel sorry for not having time to invest in that person." ★

 

Recent graduate Lee Young-seob, 26, fears that dating would be a distraction from his job search. "Career is the most important thing in my life, but if I date someone while I look for a job, I will be anxious and won't be able to make a commitment to the relationship," he said.

 

Dating can also be expensive. Matchmaking company Duo estimated the average cost per date is 63,495 won (around $55). People in minimum-wage jobs earning 8,350 won ($7.22) an hour would have to work 7.6 hours to pay for a single date.

 

In a survey by market research firm Embrain, 81% of respondents said dating expenses were a source of stress in relationships. Half of the respondents said that even if they meet someone they like, they would not start dating if their economic situation wasn't good.

 

"Because it's hard to get a job, there is no money to spare," said Kim, who works part time at weekends at a riding stables. "When you have someone you like, you want to invest everything in that person, but at the moment, it's hard to afford to meet anyone."

 

Bae, the Sejong professor, said this is the perception she hopes to change through her dating assignments, in which students are restricted to spending less than 10,000 won ($9) per date.

 

"Many students think it takes money to date," she said. "But when they actually do this assignment, they realize that if they think creatively, there are many ways to have a good time without spending too much money."

 

The "Gender and Culture" course at Seoul's Sejong University teaches students the various aspects of dating, love and sex, such as how to reach orgasm, erogenous zones and the psychology of sex.

 

Safety fears

 

Money isn't the only issue facing students on Bae's course. They often cite news stories about sex crimes, voyeurism and gender discrimination, all of which have become major societal issues in South Korea.

 

There were 32,000 cases of sexual violence reported to police in 2017, compared to 16,000 in 2008, according to data from the National Police Agency.

 

Among these, partner violence has soared sharply. Between 2016 and 2018, the number of cases in which a person was assaulted by a romantic partner or date rose from 9,000 to almost 19,000.

 

College student Lee Ji-su, 21, said she was deterred from dating when a friend was assaulted by her boyfriend after she broke up with him. Lee said the friend was terrified because the man kept showing up at her home even after their relationship ended.

 

"After seeing my friend go through such violence, I realized that I have to be more careful in selecting my dating partner, but it's not easy to find trustworthy men," Lee said. "It made me wonder whether dating was that important in my life if I have to spend so much time looking for men I could trust."

 

Even for those women with non-violent partners, there is another potential problem: Illicit filming. South Korea has a serious problem with voyeur photography, with more than 6,400 cases of illegal recording reported to police in 2017.

 

According to the Ministry of Gender Equality and Family, 65% of cases reported to its Digital Sex Crime Support Center last year involved illicit filming by acquaintances or romantic partners.

 

In recent months, a major scandal involving several high-profile K-Pop stars has shown just how widespread this behavior is. Singer Jung Joon-young was arrested in March over allegations he filmed women during sex without their consent and shared the videos online.

 

"The K-Pop scandal must have been a huge shock to people, especially to women," Bae said. "I think there are fears among women who are now questioning 'Will my boyfriend film me when I'm having sex with him?'"


Kim Ji-yeon, a 23-year-old college student, said she was scared about what her boyfriend could have said or shared behind her back after seeing a disturbing text message he sent to a friend. It read: "I can't have sex because my girlfriend is on her period. What a bitch."

 

"I was so insulted," Kim said. "I felt so betrayed that someone I thought I could trust said such things behind my back. I felt like I was just an object."

 

She broke up with the man, and has not dated anyone since then, saying she doesn't want to risk another boyfriend behaving even worse.

 

College students Kim Joon-hyup and Kim Min-ye are completing their dating assignment, in which students are paired with random partners to go on four-hour-long dates.

 

Understanding differences

 

South Korea has long been plagued by a culture of toxic masculinity, the effects of which are compounded by a lack of sex education for men -- apart from watching porn.

 

"Students learn about sex more through porn than through sex education," Bae said. "What they (often) learn from porn is that sex is violent and women are just sexual objects. So, often their knowledge about sex is distorted."

 

Schools are required to provide at least 15 hours of sex education every year beginning at age six, a Ministry of Education official told CNN.

 

But many feel this is not enough. In a 2019 survey by the Korean Women's Development Institute, 67% of respondents said the sex education they received in school was not helpful.

 

"Many of my friends learned about sex through porn. They watch porn and think 'That's how I'm supposed to do it,' or 'If I do that, she'll feel good'," said Kim Joon-hyup, the male Sejong student. "So when they have their first sexual experience, it leads them to make mistakes."

 

To help correct such misconceptions, Bae's class provides information about sex, such as how to reach orgasm, erogenous zones, and most importantly, the psychology of sex and the gender politics around it.

 

"The goal (of the class) is to understand differences among people, especially between men and women, and how to form good relationships and become good people by considering and respecting others," she said "I think understanding each other is crucial as we work together to create a better and happier world."

 

Kim agreed. "By taking the class, I was able to think from women's perspectives and gain an objective understanding about the other gender," he said, adding that the class made "me want to date again."

 

[기사/사진: CNN]




Comment



밤툰 - 100% 무료웹툰
에그카지노 STC555.COM
개츠비카지노 STC555.COM
서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삼삼카지노주소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주소 STC555.COM
와우카지노 STC555.COM
서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서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태양성카지노 STC555.COM
맥스카지노주소 STC555.COM
스타카지노주소 STC555.COM
슈퍼카지노 STC555.COM
레드썬카지노 STC555.COM
슈퍼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슈퍼카지노 STC555.COM
로얄카지노 STC555.COM
트럼프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레드썬카지노주소 STC555.COM
빠칭GO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해금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빠칭GO카지노 STC555.COM
바카라사이트주소 STC555.COM
스타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호게임 STC555.COM
UCC 카지노 STC555.COM
안전놀이터주소 STC555.COM
더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인터넷카지노주소 STC555.COM
홈카지노 STC555.COM
에그벳카지노 STC555.COM
ag슬롯카지노 STC555.COM
슈퍼카지노주소 STC555.COM
온라인카지노 STC555.COM
맥스카지노 STC555.COM
해금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해금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 STC555.COM
에그벳 STC555.COM
에비앙4U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에그카지노주소 STC555.COM
개츠비카지노주소 STC555.COM
UCC 카지노 STC555.COM
에그벳카지노주소 STC555.COM
솔레어카지노 STC555.COM
빅카지노주소 STC555.COM
egg카지노 STC555.COM
빅카지노 STC555.COM
스타카지노주소 STC555.COM
카지노사이트주소 STC555.COM
해금카지노주소 STC555.COM
개츠비카지노주소 STC555.COM
카지노사이트 STC555.COM
eggc카지노주소 STC555.COM
다빈치카지노 사이트 STC555.COM
에그벳 STC555.COM
카지노사이트추천 STC555.COM
에비앙4U STC555.COM
홈카지노주소 STC555.COM
하이게이밍 STC555.COM
하이게이밍카지노사이트 STC555.COM
UCC 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에그벳카지노사이트 STC555.COM

SISAVIEW - 社說 -

文, 문제해결 아니… 사진 = Asia One 입력 2019.7.23. [시사뷰타임즈] ‘일본 아베’가 한국에 대한 주... 더보기

[스페셜 NEWS]

심슨 가족: 이 쑈 작가들, 미래 어찌 예측했나? 트럼프 대통령 예측 현실로 시계방향으로: 심슨 가족의 대표적 모습, 트럼프가 대통령이 될 것을 예측했었다.(사진: FOX... 더보기

[포토 NEWS]

얼어도 장관: 美 동부 혹한 휩쓸며 나이아그라 폭포 꽁꽁 © josudiamond © Instagram / rolandbast 입력 2019.7.11.RT 원문 2018.01.01 [시사뷰타임즈] 북미는 현재 불... 더보기

[정확한 정보] Q&A

日이 수출금지 한 불화수소...정체가 뭔가? 입력 2019.7.17. 정의 [Wikipedia] 훌로라이드 수소(영어: hydrogen fluoride), 불화수소(弗化水素) 또... 더보기

[종합 NEWS]

日 경제동우회 “日 제품 불매운동 오래 안 갈 것” 망언 입력 2019.7.23. [시사뷰타임즈] 한 일본 경제인 단체가 한국인들의 일본 제품 불매운동은 오... 더보기

[ 시·선·집·중 ]

양승태, 구속수사 전이나 보석 석방 후나 문제 투성이 사진: Wikipedia “증거인멸 우려가 있다”던 양승태, 이렇게 장난처럼 풀려나도 되나! 입력 2... 더보기

[ 화젯 거리 ]

조국 “더 이상 ‘친일’ 강경 발언 안 한다”..정신 차렸을까? 사진-wikipedia 입력 2019.7.23. [시사뷰타임즈] 민정수석인 조국이 더 이상 ‘친일’관련 강성 ... 더보기

[오피니언 NEWS]

[Anthony Zurcher] 트럼프 집회의 조롱이 新 2020 대선 전략인가? 3억2천7백만인 미국 인구 중에서, 미국으로 건너와 자리잡은 1세대 ‘미국인’이 몇 명이고... 더보기

[제휴 및 광고 문의]

제휴및 광고문의 게시판입니다. 시사뷰 타임즈는 시사뷰 까페와 연계된 것으로서 적지 않은 조회가 있습니다. 따라서 시사... 더보기

[기사제보 받습니다]

이 게시판은 회원가입후 작성 가능하며, 역사물 또는 어떠한 기록물 등은 … 기사 제보도 아닌데 장난삼아 한 두줄 글을 올리는 사람도 있고 그 중에는 악성코드가 들... 더보기

[타임스퀘어]

뒤 끝 추잡한 한국의 前 대통령들 2005년5월25일 기자 시사회에서 제작진이 공개한 10·26 직후의 궁정동 안가 연회장 사진, 오... 더보기

[메인 큰 타이틀]

보리스 좐슨, 새로운 영국 수상으로 선출··· 브렉싵 협상 완성 등 난제 다… RT composite. Boris Johnson © REUTERS/Rebecca Naden; The door of 10 Downing Street © REUTERS/Toby Melville 입력 2019... 더보기

[메인 작은 타이틀]

韓 “라셔 전투기 영공 침범, 경고 사격했다” 주장..중국 전투기도 있었다 한국 공군 F-16 화이틴 홸컨(전투용 매) © Reuters / Lance Cpl. Carlos Jimenez 입력 2019.7.23.RT 원문 201...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