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건과 해리의 아기 아취의 개인적 세례식 결정, 엄청난 폭풍 촉발


 

입력 2019.7.5.

CNN 원문 2019.7.5.

 

[시사뷰타임즈] 영국 잉글런드 남부 왕국 서쎅스의 공작과 공작부인은 몇 잘만에 부모가 됐지만 과보호를 받고 있다고 이미 비난을 받고 있는 중이다.

 

아기 아취를 세간의 시선 밖으로 유지하겠다는 두 사람의 결정에 대한 비난이 몇 달 동안 쌓여왔다. 그리고 최근의 폭로사실 -영국 납세자 돈 36억 원으로 집을 쇄신시겟다는 것과 아기의 세례식을 사적으로 하겠다는 것- 들은 비난을 잠재우는 것과는 거의 관계가 없다.


[같이보기]

 英 해리 왕자와 메건, 국민 세금 36억원으로 집 단장....反 군주정 단체 거센 반발

 

왕족 침례의식은 전통적으로 사적인 일로 치부돼 왔다는 사실은 주목할 가치가 있다. 하지만 최근 몇 년 동안 가족과 손님들이 도착하는 모습을 사진 찍는 것은 허용돼 왔다. 이것은 모두 세 명의 캠프리지 어린이들 사례인데 - 조즈, 샬럿 그리고 루이스- 에 대한 이야기지만 이 어린이들은 승계 순위가 상대적으로 높은 상태이다.

 

토요일, 해리와 메건은 켄터베리 대주교가 진행하는 완전 개인적인 의식을 윈드서 성 내부 성당에서 마련했다. 이 왕궁은 누가 참석했는지 공식적으로 밝히지를 않는다, 그러나 왕족 소식통은 CNN25명이 좀 못 되는 친구들과 가족들이 초대받았다고 했다. 그리고 언론이 배제되긴 했지만, 그들의 개인적인 사진가 크리스 앨러튼이 이 의식이 끝난 뒤에 공개하게 될 것이다.

 

데일리 넬러그랲 지는 메건은 자기 가족의 생활양식을 위해 기금을 내달라는 요구를 했는데 아기 아취의 사생활을 요구할 수는 없는 일이다라고 했다. 더 선데이 타임즈 지는 왕족 전기 작가 페니 쥬노의 말을 인용하여 위에 적은 두 가지를 모두 가질 수는 없다. 메건과 해리가 완전 개인적으로 자기 집에 돈을 들이고 우리 시야에서 사라지거나 아니면, 돼 가는 대로 살든 둘 중 하나를 해야 한다고 했다.

 

정치인들 조차도 공격을 했다. 노동당 의원인 륙 폴라드는 CNN에 왕족 부부의 최근 행태가 문제를 일으킨다고 했다.

 

두 사람이 아직도 대중들의 돈 몇 백만 파운드 -학교와 병원을 위해 쓰일 수 있는 돈- 를 받아, 다들 알 듯, 호화로운 왕궁을 더 낫게 만들고 재단장하고 있는데, 두 사람은 자신들에게 물어봐야 한다: 대중들이 반대급부로 받게 될 것은 뭐지?” 라고.

 

폴라드는 대중들의 돈이 어떻게 쓰이고 있는지 의문을 제기하는 비평 내용들에는 아무런 문제가 없다면서, 메건과 해리는 모든 걸 다 독차지 하려 한다고 했다.

 

그는 이들은 대중들의 돈은 받으려고 애를 쓰지만 그에 따르는 공적 의무는 하지 않는데 그래서 지금 제기되는 의문이 옳고 또 논의가 되는 것이라고 풀어 말했다.

 

폴라드는 가족 전체가 이런 식으로 살 것이라 생각하진 않는다. 자세히 볼 기회라고 생각하는데: 왕족 가족들의 행태가 옳은 길로 나아가고 있는가? 그리고 어느 때 우리 공공 임무에 쓸 돈이 많이 않을 때 그들이 동전 한 닢이라도 제대로 써질 것인지?”라고 했다.

 

이런 형태의 비평들은 #서쎅스소대 -큰 소리로 특히 메건을 지지하는 인터넷 상의 지지자 부대-를 극도로 분노하게 만든다. 세례의식에 대한 이야기에 대해, 공작부인 메건에 헌신하는 자들은 방어자가 될 가능성이 없을 듯한 사람을 도울 사람 목록에 올리는데. 미국 법학 교수가 그 예다.

 

루이스빌 대학교의 골드번 P. 메이나드는 자기 자신을 #서쎅스고대의 목소리를 증폭시키기 위해 인터넷에 발을 들인 이 소대 동맹자라고 묘사하면서 메견을 비난하는 것이 흑인여자 혐오증의 사례라고 자기가 자칭 하는 말을 크게 외친다.

 

그는 CNN난 납세자 기금이 있는 것이나 공공 기금 그리고 왕족들이 사생활을 좀 요구하는 것 사이에 어떤 종류의 상충되는 면이 있는지 모르겠다.”고 말하면서 이곳 미국에는 대단히 많은 공복(공무원)들이 있지만 그들의 자식들에겐 접근이 금지되며 이 아이들은 사적인 생활을 가질 수 있다는 것을 우린 매우 잘 알고 있으며 우린 그런 것에 대해 괜찮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메이나드에겐, 아기에게 사적으로 세계를 주는 것이 메건에대해 어떻게 널리 회자될지 그게 흥미롭다.

 

메이나드는 메건에 대해 할 것을 안 한다는 말에 대해 말하자면, 메건이 외국인이고 영국 사회 및 기타 등등에서 왕족이 아니기 때문에, 메건이 뭔가를 하면, 뭔가 잘못된 것을 하는게 된다. 유색 인종의 여자들은 사실상 진짜로 이러한 말들에 익숙해져 있다.”고 풀어 말하면서 우리 많은 사람들이 보고 있는 것은 메건이 사실상 많은 면에서 잘 해 나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왕족의)더 높은 기준에 붙들려 있는 중이라는 것이다.

 

계속하여 그는 메건은 책을 출판했고 여기서 번 돈 모두를 자선을 위해 썼는데 이 모든 관심을 이끌었다. 그리고 아직도 아주 중요하지도 않을 하찬은 이러한 일 들에 이 모든 비평들이 있는 것이라고 했다.

 

메이나드는 메건에 대한 비판은 일반적으로 유색 인종 여자의 비평이라는 프리즘을 통해 하는 것이라고 본다.

 

그래서 유색 인종 여자들은 상스러우며, 대접을 받을 자격이 없고 화가 나 있다는 등등이 그것이다. 그리고 그러다 보니, 이렇게 포장하는 모든 것이 해놓은 것은 오늘날 세계에서 가장 저명한 여자에 관한 것이라면 모든 그런 따위의 말과 편견들이 강화된다. 그래서 이 따위 말들이 세계적 규모로 강화되고 있는데 그래서 내가 정말이지 해롭다고 생각하는 것이다

 

그러나 폴라드는 공공연하게 기금을 받은 왕족은 적절하게 철처한 조사 대상이 돼야 한다면서 이것이 메건과 해리의 결정을 옹호함에 있어 실질적으로 매우 중요하다. 우린 이들이 공공의 돈을 그릇되게 받았다면 우린 명활히 해 둘 핑요가 있고 우린 공정하고 정당한 비평을 일부 사람들이 하는 식대로 증오를 곁들이지 않고 할 수 있다고 했다.

 

많은 왕족 팬들의 입장에선, 아기 아취가 세례를 받는 것이 그저 아이가 얼마나 자랐나를 알 수 있는 기회일 뿐이다, 아취가 태어난 직후 딱 한번 촬영 요청을 받아 촬영을 한 것과 메건과 해리를 조심스럽게 촬영한 것이 인스타그램에 올라온 것이 다 이기 때문에, 세계는 아직도 아취의 작은 얼굴을 제대로 보지 못했다.

 

아취의 부모에게 있어선 이건 역시 간단한 일이다. 부부는 아취를 개인적인 시민으로 키우겠다고 분명히 결정했는데, 이것은 또한 왜 이 부부가 아취에게 왜 왕족 칭호를 사용하지 않고 있는지, 그리고 왜 이 부부가 주로 아취와 관련된 행사의 경우 언론의 접근을 거절할 권리가 있다고 느끼는지 설명해 준다.



Meghan and Harry's private christening for baby Archie causes almighty storm

 

By Max Foster and Florence Davey-Attlee, CNN

 

Updated 1032 GMT (1832 HKT) July 5, 2019

A very private christening for baby Archie

 

London (CNN)Britain's Duke and Duchess of Sussex have only been parents for a matter of months but they're already being accused of being over-protective.

 

Criticism over the pair's decision to keep baby Archie out of the spotlight has been mounting for months. And recent revelations -- that British taxpayers footed a £2.4 million (about $3 million) bill for home renovation, and plans to keep his christening private -- have done little to silence critics.

 

It's worth noting that royal baptisms have traditionally been private affairs. However in recent years cameras have been allowed to capture the arrivals of the family and their guests. That was certainly the case for all three Cambridge children -- George, Charlotte and Louis -- although they are higher in the line of succession.

 

This Saturday, Harry and Meghan have arranged a completely private ceremony for Archie led by the Archbishop of Canterbury at a chapel inside Windsor Castle. The palace won't officially confirm who's attending, though a royal source told CNN that fewer than 25 family and friends are invited. And while the media is excluded, pictures taken by their personal photographer, Chris Allerton, will be released after the service.

 

"Meghan can't demand privacy for baby Archie while asking the public to fund her family's lifestyle," complained the Daily Telegraph. The Sunday Times quoted royal biographer Penny Junor as saying: "They can't have it both ways. Either they are totally private, pay for their own house and disappear out of view, or play the game the way it is played."

 

Even politicians have weighed into the row. Labour Member of Parliament Luke Pollard told CNN the royal couple's recent behavior raises questions.

 

"When you're still taking millions of pounds worth of public money -- money that could be spent in schools and hospitals -- to upgrade and refurbish what is, you know, luxury palaces, you've got to ask yourself: what are the public getting in return?"

 

Pollard said he saw no problem with critics questioning how public money was being spent, and expressed concern that Harry and Meghan were "trying to have their cake and eat it."

 

He explained: "They're trying to get the public money for their lifestyle but not do the public duties that go along with it and that's a question that is rightly being asked and debated here.

 

"I don't think the overall family will be overthrown here. I think this is a chance to look at: Is the behavior of the royal family the right way forward? And at a time when there's not a lot of money for our public services, is every penny they're spending being spent well?" Pollard said.

 

This type of critique infuriates the #SussexSquad -- a vociferous army of online supporters, particularly of Meghan. On stories like the christening, those devoted to the duchess enlist the help of an unlikely defender: a US law professor.

 

Goldburn P. Maynard Jr at the University of Louisville describes himself as an "ally" of the squad who steps in online to "amplify" the voices of #SussexSquad and call out cases of what he calls "misogynoir."

 

"I don't see any kind of contradiction between there being taxpayer funding or public funding and the royals asking for some privacy," he told CNN. "Here, in the United States, we very much have a lot of public servants but we very well know their children are off limits and are able to have a private life and we are OK with that."

 

For Maynard, it's interesting how the christening plays into a wider narrative about the duchess.

 

"The default when it comes to Meghan -- because she is a foreigner and she's not royal, from this society, etc. -- is that when she does something, she is doing something that's wrong. Women of color are actually really used to that narrative," he explained. "What a lot of us are seeing is that she is being held to a higher standard despite the fact that, in many ways, she's hit the ground running."

 

He continued: "She put out the book and she's made all of this money for charity and she's brought all of this attention. And yet there are all of these critiques on these niggling things that shouldn't matter very much."

 

Maynard views criticism of Meghan through the prism of criticism of women of color generally.

 

"So, women of color are uncouth, women of color are undeserving, women of color are angry, etc. And so, what all this coverage has done is to reinforce all those kinds of narratives and biases when it comes to who is today the most prominent woman in the world. So, it is reinforcing those narratives on a worldwide scale, so that's why I think it's really harmful."

 

But Pollard argues that publicly funded royal should be put under appropriate scrutiny: "It's so important that actually in defending Meghan and Harry's decisions, we need to be clear that when they get it wrong we can offer a criticism which is fair and justified without any loading of hate that some other folks are trying to use."

 

For many royal fans, Archie's christening is simply a chance to see how he's grown. With just the one photocall shortly after his birth and a couple of carefully snapped Instagram posts, the world still has yet to see his little face properly.

 

For his parents, it's simple too. They've clearly made the decision to bring him up as a private citizen, which also explains why they aren't using a title for him and why they feel they have a right to refuse media access to an event that is primarily about him.

 

[기사/사진: CNN]

 



Comment



밤툰 - 100% 무료웹툰
에그카지노 STC555.COM
개츠비카지노 STC555.COM
서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삼삼카지노주소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주소 STC555.COM
와우카지노 STC555.COM
서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서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태양성카지노 STC555.COM
맥스카지노주소 STC555.COM
스타카지노주소 STC555.COM
슈퍼카지노 STC555.COM
레드썬카지노 STC555.COM
슈퍼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슈퍼카지노 STC555.COM
로얄카지노 STC555.COM
트럼프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레드썬카지노주소 STC555.COM
빠칭GO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해금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빠칭GO카지노 STC555.COM
바카라사이트주소 STC555.COM
스타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호게임 STC555.COM
UCC 카지노 STC555.COM
안전놀이터주소 STC555.COM
더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인터넷카지노주소 STC555.COM
홈카지노 STC555.COM
에그벳카지노 STC555.COM
ag슬롯카지노 STC555.COM
슈퍼카지노주소 STC555.COM
온라인카지노 STC555.COM
맥스카지노 STC555.COM
해금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해금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 STC555.COM
에그벳 STC555.COM
에비앙4U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에그카지노주소 STC555.COM
개츠비카지노주소 STC555.COM
UCC 카지노 STC555.COM
에그벳카지노주소 STC555.COM
솔레어카지노 STC555.COM
빅카지노주소 STC555.COM
egg카지노 STC555.COM
빅카지노 STC555.COM
스타카지노주소 STC555.COM
카지노사이트주소 STC555.COM
해금카지노주소 STC555.COM
개츠비카지노주소 STC555.COM
카지노사이트 STC555.COM
eggc카지노주소 STC555.COM
다빈치카지노 사이트 STC555.COM
에그벳 STC555.COM
카지노사이트추천 STC555.COM
에비앙4U STC555.COM
홈카지노주소 STC555.COM
하이게이밍 STC555.COM
하이게이밍카지노사이트 STC555.COM
UCC 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에그벳카지노사이트 STC555.COM

[ 시사 View 社說 ]

조국, 박사논문 표… 사진: 데일리안입력 2019.11.15. [시사뷰타임즈] 지난 13일 채널 A는 “검찰조사... 더보기

[스페셜 NEWS]

회피 춤: 해왕성의 달 나이앗, 다른 달과 충돌 피하려 교묘히 갈짓자 공전 © NASA/NASA 젯 추진 연구소/YouTube[동영상으로 보기]입력 2019.11.16.RT 원문 2019.11.16. [시사뷰타... 더보기

[포토 NEWS]

냉장 트럭서 숨진 비엣남 女의 마지막 문자 관련기사에쎅스 트럭 사망 비엣남 女 “저, 숨을 쉴 수가 없어요” 더보기

[정확한 정보] Q&A

와하비즘(와하비 파) 회교사원 6곳이 모여있으며, 역사적 이고 사람들이 많이 찾아오는 회교사원단지. 사우디의... 더보기

[종합 NEWS]

한국이 돈 풀길 기다리는 미국과 북한 입력 2019.11.15. [시사뷰타임즈] “목마른 녀석이 우물 판다” 트럼프의 주둔비 증액이 철저... 더보기

[ 시·선·집·중 ]

ASF 돼지 도살 피로 붉게 오염된 한국의 강 도살된 돼지 수 천 마리에서 나온 피로 붉게 변해 버린 강. YEONCHEON IMJIN RIVER CIVIC NETWORK 입력... 더보기

[ 화젯 거리 ]

트럼프, 미군 주둔비 거의 500% 증액, 韓 "동맹국 맞아?" 입력 2019.11.15.CNN 원문 2019.11.15. [시사뷰타임즈] 미 국방장관 맑 에스퍼가 “격분한” 북한... 더보기

[오피니언 NEWS]

“종이 가방과 면 가방이 비닐봉지보다 지구에 피해 더 준다” 사진: BBC본래 비닐봉지는 지구를 구하는데 일조하기 위한 것이었다 입력 2019.10.21.BBC 원문 2... 더보기

[제휴 및 광고 문의]

제휴및 광고문의 게시판입니다. 시사뷰 타임즈는 시사뷰 까페와 연계된 것으로서 적지 않은 조회가 있습니다. 따라서 시사... 더보기

[기사제보 받습니다]

이 게시판은 회원가입후 작성 가능하며, 역사물 또는 어떠한 기록물 등은 … 기사 제보도 아닌데 장난삼아 한 두줄 글을 올리는 사람도 있고 그 중에는 악성코드가 들... 더보기

[타임스퀘어]

뒤 끝 추잡한 한국의 前 대통령들 2005년5월25일 기자 시사회에서 제작진이 공개한 10·26 직후의 궁정동 안가 연회장 사진, 오... 더보기

[메인 큰 타이틀]

[저질 본색] 트럼프, 실시간 트윗글로 탄핵 공청회 증인들 방해 트럼프가 실시간 트윗글로 공개 청문회를 차단-방해하고 있다.실제 대통령 대화내역과 다... 더보기

[메인 작은 타이틀]

런던까지 따라가 법무장관 폭행: "이 여자가 송환법 주도했었다“ 캠든에서 사건이 벌어지는 동안 쳉이 땅에 쓰러졌다. Image copyrightPA MEDIA[동영상으로 보기]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