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美 분석자들 “트럼프의 방위비 지나친 욕심, 한미관계 손상시킬 수도”


 

트럼프 "북한 미사일 발사 대수롭지 않아"

트럼프 "한국, 주둔비 훨씬 더 많이 낼 것이라고 약속"

트럼프, "북한 점점 더 공격적인데, 한국은 제대로 억제도 못해"

트럼프의 한국 사무적 접근, 동맹관계 제대로 지키는 건지 의문

분석자 동맹관계는 돈받는 관계가 아니다

분석자 트럼프는 공식 동맹국인 한국보다 김정은 더 존중

분석자 트럼프의 이런 식 요구, 한미관계 완전 손상시킬 수도

한국은 한국이 지키라면서도 돈에 눈이 먼 트럼프

 

입력 2019.8.9.

CNN 원문 2019.8.8.

 

[시사뷰타임즈]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는 2주도 안되는 기간 내에 미사일 4기를 발사한 북한에 대해 대수롭잖다고 반응했다. 대신, 한반도 문제데 대한 한국의 태도에 대해선 낙담한 듯하다.

 

그는 수요일 트위터에서 미국의 보호에 대해 사실상 아무 것도내는게 없다면서 한국을 책망했는데, 한편 미국 행정부 관계자 2명은 트럼프가 속으로는 더욱 심해진 북한의 공격성을 억제하기 위한 뭔가를 한국이 더 하지 않는 것에 발끈해 있는 것이라고 했다.

 

수요일, 백악관에서 기자들에게, 트럼프는 미국과 한국은 서울에서 협상을 했는데, 이 협상에서 한국은 미국 병사의 한국 주둔 비용을 훨씬 더 많이 낼 것이라고 했었다 - 주둔비에 대한 두 번째 증액은 트럼프 행정부가 올해 밀어붙여 얻어낸 것.

 

사실상 아무 것도 아냐

 

우린 한국을 82년 가량 도와주어 오고 있는 중인데 우린 아무 것도 없는게 없다. 사실상 아무 것도 얻는 게 없다.”고 트럼프는 정확하지도 않게 말하면서 차후 훨씬 더 많은 돈을 내도록 밀어붙일 것임을 시사하더니 한국은 훨씬 더 많은 돈을 내기로 합의했고 그보다 또 훨씬 더 많은 돈을 내기로 하브이할 것이라고 했다.

 

미국 관계자 2명은 트럼프는 최근 몇 달 사이 트럼프가 한국에 대해 훨씬 더 시큰둥해 있다고 했다. 트럼프는,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하면서 점점 더 공격적으로 돼가기에, 한국이 북한을 억제하는 역할을 해야 한다고 보는데, 제대로 하는게 별로 없다고 생각하는 것이다. 국가안보위원회 관계자들은 이러한 이들의 주장에 대해 평하기를 꺼렸다.

 

트럼프의 북한 미사일 실험에 대한 일축, 미국 안보 우산 하에 있는 비용 증액하라고 밀어붙임, 그리고 한국에 대한 비난은, 북한의 한미 사이 이간질이 성공하고 있다는 우려를 일으키는 것이라고 분석자들은 말했다.

 

동시에, 트럼프가 한국을 사무적으로 대하는 것은 그가 과연 한국과 미국의 이익에 동시에 기여한다는 동맹관계에 전념하고 있는 것인지 아닌지에 대한 의문을 촉발시킨다.

 

유산 재단의 고위 연구원 브라이스 킬링너는 한미 동맹관계는 한국 전쟁이라는 도가니 속에서 주조된 것이라고 하면서 한미 동맹의 좌우명은 같이 갑시다 -우린 함께 간다-’는 뜻이지 우리가 돈을 받아야 함께 간다는 게 아다라고 했다.

 

길링너와 다른 사람들은 미국이 아시아에서 자국의 이익을 방어하는 데에는 미군기지, 접근, 침략을 저지할 정도로 배치된 군사력, 튼튼한 후속 세력 그리고 한국 및 기타 아시아 동반국들 과의 강력한 동맹관계 등이 필요한 것이라고 했다.

 

민주주의방어재단의 고위 연구원인 데이빗 맥스웰을 김정은은 한국과 미국의 동맹관계를 약화시키는 데에 특히 집중하고 있다고 하면서, 김정은이 노력하고 있는 주요 노선 중 하나는 한미 동맹관계를 분열시켜 정복하겟다는 것이라고 했다.

 

MIT 정치학 교수 바이핀 나랑은 동맹관계에 대한 트럼프의 생각은 미국 대통령들의 70년 동안의 관습을 삭막하게 깨버리는 것이라고 칭했다.

 

“2019는 괴상하다고 나랑은 말하면서 트럼프는 미국의 공식 동맹국인 한국 보다 김정은이를 더 존중한다고 했다.

 

수요일, 트럼프는 트위터에 한국은 북한으로부터 자국을 방어하기 위해 미국에 실질적으로 돈을 더 많이 주겠다고 동의했다. 지난 수십년에 걸쳐, 미국은 한국에게서 쥐꼬리 만큼 받았지만, 지난해, 대통령 트럼프의 요청으로 한국은 99천만 달러(118백억원)을 냈다고 적었다.

 

이어 트럼프는 미국에 내는 돈을 훨씬 더 올리기 위한 협상이 시작됐다고 했다.

 

스톡홀름 국제평화연구소에 따르면, 한국은 GDP2.6%를 국방비로 쓰는데, NATO 동맹국들보다 더 많은 것이라고 했다. 미국은 GDP3.2%를 국방비로 쓴다.

 

한국은 미군이 주둔에 따른 다양한 운영 비용을 미국에게 오랫 동안 배상해 오기도 했다.

 

그러나 맥스웰과 다른 사람들은 트럼프가 한미 동맹관계를 한계에 이르게 하거나 약화시키기까지 할 수도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맥스웰은 트럼프가 한국에게 이런 식의 요구를 하기 때문에, 동맹관계에 완벽한 피해를 줄 수도 있다고 했다.

 

피할 수 없는 고민

 

트럼프의 더 많은 돈을 받기 위한 협상이 시작됐다는 트위터 상의 말에도 불구하고, 한 한굮 관계자는 그런 회담은 시작하지도 않았고 시작 날짜가 정해진 것도 없다고 덧붙였다. 백악관 관계자는 수요일, 몇 가지 논의가 진행되고 있다고 맞받았다.

 

미국 행정부의 한 고위 관계자는 트럼프가 시사했듯, 차후 한국이 국방에 대한 기여분을 증액하기 위한 논의 는 시작됐다고 햇다. 국가안보고문 좐 볼튼이 7월말 서울에 갔었다.

 

트럼프는 자신이 원하는 액수로 증액하기를 원하고 한국이 스스로 북한에 맞서 자국을 방어할 필요가 있다고 묶으면서도, 이런 내용과는 다르게 북한의 실험은 한국과 일본에 위협이 되지만, 미국엔 그렇지 않다고 일축한다.

 

김정은이 730일 미사일을 발사하면서 대상으로 하고 있는 세력들에게 피할 수 없는 고민을 야기시킬 것이라고 하자, 트럼프는 82일 트위터에 그 미사일 실험이 유엔의 것을 위반했을 지는 모르지만자신과 합의한 것은 그 어떤 것도 위반하지 않았다고 했다.

 

김정은은 현지시각으로 화요일 새벽 또다른 미사일 발사 -2주도 안돼 4번째- 를 감독하면서, 이 발사는 미국과 한국의 한미합동훈련에 대한 경고라고 했고 북한 관영 KCNA가 보도했다.

 

북한 외무부 대변인은 합동군사훈련은 합의내용들에 대한 노골적 위반이기에 반발을 야기시킬 것이라며 미국이 적대적 군사적 긴장감을 고조시키고 있다고 비난했다고 KCNA가 보도했다.

 

미 국방부 장관 맑 에스퍼와 함께 아시아를 돌고 있는 고위 국방 관계자는 수요일, “그런 식의 말 도발을 하는 것은 도움이 되지 않는 것이라고 하면서 김정은 스스로가 실무자급으로 되돌린다고 약속한 것이라고 했다.

 

이 보좌관은 트럼프가 전쟁놀이를 끝낼 것이라면서 전쟁놀이들을 대규모 공격형 훈련이라고 칭했으며, 이 훈련은 전혀 위반이 아니다. 우린 북한의 말을 잘 듣고 있지만 그들에게 그들이 합의한 내용이나 잘 지키라고 했다며 트럼프의 말을 인용했다.

 

에스퍼는 화요일 미사일을 발사해도 한국과의 군사훈련에는 영향을 미치지 못할 것이라고 하면서 우린 트럼프가 지난해 마지막 만남 이후 일부 조정을했으며 그 조종한 바를 준수하고 있다...그러나 동시에 우린 준비성을 유지시킬 필요가 있기에 늘 준비가 돼있도록 확실히 하고 있다고 했다.

 

클링너는 트럼프가 지난해 6월 싱거폴에서 김정은을 처음 만난 이래로, 한국과 미국은 12번의 군사 훈련을 취소했고 또 다른 훈련도 추가로 제한했는데, 반면 북한은 자국 군사훈련에 제한이란 게 없다는 사실을 강조했다.

 

에스퍼는, 트럼프 및 다른 미국 관계자들과 마찬가지로, 북한의 실험을 대수롭잖게 보면서, 화요일, 미국은 최근의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여겨지는 것을 발사한 것에 대해 과잉 반응은 하지 않을 것이라 했다.

 

같은 날, 북한의 미사일 발사로 북한과의 논의 분위기가 가라 앉을 것 같이 느끼느냐는 질문을 받자, 미 국무부 장관 마잌 팜페이오는 전혀라고 하면서, “몇 주 내로 협상 계획을 짤 것이라고 했다.

 

대단히 인상적인 미사일

 

이와는 대조적으로, 화요일, 영국은 북한의 여러 미사일 발사를 깊이 우려 한다고 했다. 영국 외무부 대변인은 러한 발사 행위는 유엔 안보리 제재안을 명백하게 위반하는 것이며 우리의 지역 동반자들 및 지구촌 안보에 중대한 위협을 가하는 것아라고 했다.

 

MIT의 나랑은 북한 미사일들은 궤적, 고체 연료 그리고 비행 조작 능력 면에서 대단히 인상적이기에, 이 미사일들을 요격하기가 여럽다고 했다.

 

이러한 사실은 미사일 방어에 있어선 악몽으로 귀결이 난다면서 이런 것을 대수롭잖게 경시할 수는 있겠지만, 이런 자세는 북한이 미사일 역량을 개선시켜오고 있는 중이라는 사실에 물타기를 하는 것이다. 북한 미사일은 지역적 미사일 방어 및 국가 미사일 방어체제에 정말이지 문젯거리라고 했다.


Trump sours on South Korea as he downplays North Korea missile tests

 

Kylie Atwood

By Nicole Gaouette and Kylie Atwood, CNN

Updated 2320 GMT (0720 HKT) August 8, 2019

 

Washington (CNN)President Donald Trump has reacted to four North Korean missile tests in less than two weeks with little more than a shrug. Instead, he appears to be turning his frustrations about the peninsula on South Korea.

 

Trump chided Seoul on Twitter Wednesday for paying "virtually nothing" for US protection, while two administration officials said that behind closed doors, the President is fuming that South Korea is not doing more to contain Pyongyang's increased aggression.

 

Speaking to reporters Wednesday on the White House South Lawn, Trump said the US and South Korea "have made a deal" in which Seoul will "pay a lot more money" toward the costs of basing US military personnel in the country -- the second increase the Trump administration has pushed for and gotten this year.

 

'Virtually nothing'

 

"We've been helping them for about 82 years and we get nothing, we get virtually nothing," Trump said, incorrectly, and hinted that he would push for still higher payments in future. "They've agreed to pay a lot more and they will agree to pay a lot more than that."

 

Two US officials said that Trump has further soured on South Korea in recent months. As North Korea has grown more aggressive with its missile launches, the President sees it as South Korea's role to rein in Pyongyang and does not think Seoul has done much to deliver. NSC officials declined to comment on those assertions.

 

Trump's dismissal of Pyongyang's missile tests, his push to ratchet up South Korea's payments to stay under the US security umbrella and his criticism of Seoul raise concerns that North Korea is successfully driving a wedge between Washington and Seoul, analysts said.

 

At the same time, Trump's transactional approach to South Korea prompts questions about whether he is committed to an alliance that serves US interests as much as it does South Korea's.

 

"The US-South Korean alliance was forged in blood during the crucible of the Korean War," said Bruce Klingner, a senior research fellow at the Heritage Foundation. "Its enduring motto is katchi kapshida -- 'we go together' -- not 'we go together, if we are paid enough.'"

 

Klingner and others said the US defense of its national interests in Asia requires US bases, access, enough deployed military forces to deter aggression, robust follow-on forces and strong alliances with South Korea and other Asian partners.

 

Kim has been focused on undermining the US-ROK alliance in particular, said David Maxwell, a senior fellow at Foundation for Defense of Democracies. One of Kim's "main line of efforts is to divide and conquer the US-ROK alliance," Maxwell said.

 

Vipin Narang, a political science professor at MIT, called Trump's assessment of the alliance "a stark break from 70 years" of US presidential custom

 

"2019 is weird," Narang said. "The President has more respect for Kim Jong Un than he does for South Korea ... our formal ally."

 

On Wednesday, Trump tweeted that "South Korea has agreed to pay substantially more money to the United States in order to defend itself from North Korea. Over the past many decades, the U.S. has been paid very little by South Korea, but last year, at the request of President Trump, South Korea paid $990,000,000."

 

Trump went on to say that "talks have begun to further increase payments to the United States."

 

South Korea spends about 2.6% of its GDP on defense spending, more than most NATO allies, according to the Stockholm International Peace Research Institute. The US spends about 3.2% GDP on defense.

 

Seoul has also long reimbursed the US for various operating costs for the American troop presence there.

 

But Maxwell and others raised concerns that Trump could badly strain or even undermine the alliance.

 

"With Trump making these demands on South Korea, it could be a perfect storm to damage the alliance," Maxwell said.

 

'Inescapable distress'

 

Despite Trump's tweet saying talks on more payments had begun, a South Korean official said they haven't and added that a starting date hasn't even been set. The White House on Wednesday countered that at least some discussions are underway.

 

"As the President has indicated, discussions have begun to further increase South Korea's contributions to military defense," said a senior administration official. National security adviser John Bolton was in Seoul in late July.

 

While Trump directly tied South Korea's need to defend itself against North Korea to the increased payments he wants, he has otherwise dismissed Pyongyang's tests, which pose a threat to South Korea and Japan, but not to the US.

 

In the wake of July 30 missile launches that Kim said would cause "an inescapable distress" to targeted forces, Trump tweeted on August 2 that the missile tests "may be a United Nations violation," but didn't violate any agreement he had made.

 

Kim oversaw another launch early Tuesday morning local time -- the fourth in less than two weeks -- and said it was a warning to the US and South Korea over their joint military drills, North Korean state-run KCNA reported Wednesday.

 

A North Korean Foreign Ministry spokesman said the joint military drills were a "flagrant violation" of agreements, would "cause a backlash" and accused the US of increasing "hostile military tensions," KCNA said.

 

A senior defense department official traveling in Asia with Secretary of Defense Mark Esper said Wednesday that it was "not helpful to have provocative words like that," and noted that Kim "himself made a commitment to return to working level talks."

 

The aide noted that Trump said he would end "the war games" and characterized those as "the larger scale offensively designed exercises, this is in no way a violation. We listen to their words, but ask them to stick to what they agreed."

 

Esper himself said Tuesday the launches wouldn't impact military exercises with South Korea. "We made some adjustments after the presidents' last meeting last year and we're still abiding by those.... But at the same time, we need to maintain our readiness and making sure that we're prepared."

 

Klingner notes that since Trump first met with Kim in Singapore in June 2018, the allies have canceled 12 military exercises and put additional constraints on others, while Pyongyang put no limits on its own military exercises.

 

Esper, like Trump and other US officials, also downplayed the tests, saying Tuesday that the US would not "overreact" to Pyongyang's latest launch of what are thought to be two short range ballistic missiles.


Asked Wednesday whether he felt North Korea's missile launches are "dampening the environment for discussions with North Korea," Secretary of State Mike Pompeo said, "no," adding that the US is "planning for negotiations in a couple of weeks."

 

'Very impressive' missiles

 

In contrast, the UK on Tuesday said it is "deeply concerned" by North Korea's multiple ballistic missile launches. A foreign office spokesman said the launches are a "clear breach of UN Security Council Resolutions and pose a grave threat to our regional partners and global security."

 

Narang of MIT said North Korea's missiles "are very impressive," with their trajectory, solid fuel and ability to maneuver in flight, which makes them hard to strike.

 

"This ends up being a nightmare for missile defenses," Narang said. "You can downplay it, but it obscures the fact that North Korea has been improving its missile capabilities. It's a real problem for regional missile defenses national missile defenses."

 

[기사/사진:CNN]



Comment



밤툰 - 100% 무료웹툰
에그카지노 STC555.COM
개츠비카지노 STC555.COM
서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삼삼카지노주소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주소 STC555.COM
와우카지노 STC555.COM
서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서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태양성카지노 STC555.COM
맥스카지노주소 STC555.COM
스타카지노주소 STC555.COM
슈퍼카지노 STC555.COM
레드썬카지노 STC555.COM
슈퍼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슈퍼카지노 STC555.COM
로얄카지노 STC555.COM
트럼프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레드썬카지노주소 STC555.COM
빠칭GO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해금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빠칭GO카지노 STC555.COM
바카라사이트주소 STC555.COM
스타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호게임 STC555.COM
UCC 카지노 STC555.COM
안전놀이터주소 STC555.COM
더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인터넷카지노주소 STC555.COM
홈카지노 STC555.COM
에그벳카지노 STC555.COM
ag슬롯카지노 STC555.COM
슈퍼카지노주소 STC555.COM
온라인카지노 STC555.COM
맥스카지노 STC555.COM
해금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해금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 STC555.COM
에그벳 STC555.COM
에비앙4U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에그카지노주소 STC555.COM
개츠비카지노주소 STC555.COM
UCC 카지노 STC555.COM
에그벳카지노주소 STC555.COM
솔레어카지노 STC555.COM
빅카지노주소 STC555.COM
egg카지노 STC555.COM
빅카지노 STC555.COM
스타카지노주소 STC555.COM
카지노사이트주소 STC555.COM
해금카지노주소 STC555.COM
개츠비카지노주소 STC555.COM
카지노사이트 STC555.COM
eggc카지노주소 STC555.COM
다빈치카지노 사이트 STC555.COM
에그벳 STC555.COM
카지노사이트추천 STC555.COM
에비앙4U STC555.COM
홈카지노주소 STC555.COM
하이게이밍 STC555.COM
하이게이밍카지노사이트 STC555.COM
UCC 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에그벳카지노사이트 STC555.COM

[ 시사 View 社說 ]

[‘문재인의 완전 … 입력 2019.8.16. [시사뷰타임즈] 문대통령은, 신년, 3.1절, 8.15 등등의 신년사나 ... 더보기

[스페셜 NEWS]

오염되는 북극!: 하늘에서 눈에 섞인 플래스틱 입자 마구 떨어져 Fragments of plastic are found at high concentrations in Arctic seawater 북극 바닷물 속에 플래스틱 파편 밀... 더보기

[포토 NEWS]

늑대 주화 로열캐나디언민트가 2019년 8월 수집가 용 주화를 발표하면서 세계 최초로 높은 돋을 새김... 더보기

[정확한 정보] Q&A

日이 수출금지 한 불화수소...정체가 뭔가? 입력 2019.7.17. 정의 [Wikipedia] 훌로라이드 수소(영어: hydrogen fluoride), 불화수소(弗化水素) 또... 더보기

[종합 NEWS]

섬나라 바투아투: 세계에서 가장 강력히 플래스틱 금지..결과는? [동영상으로 보기]입력 2019.8.20.BBC 원문 2019.8.16. [시사뷰타임즈] 여러 해에 걸쳐, 열대 섬 나... 더보기

[ 시·선·집·중 ]

결국 둘로 갈라진 민주평화당, 10명 탈당, 남은 건 5명 뿐 민주평화당 비당권파 모임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 연대’ 소속 의원들이 12일 오전 서... 더보기

[ 화젯 거리 ]

[BBC] 韓 “日, 신뢰하는 수출국 명단에서 제거” 일본의 한국의 무역 상대국 입지를 바꾸겠단 결정이 여러 시위를 불러왔다. Image copyrightGETT... 더보기

[오피니언 NEWS]

[George Galloway] 美 총기법들, 처음 등장했을 때만큼 분명치가 못한 이유 © REUTERS/Jose Luis Gonzalez 조즈 갤러웨이 씀조즈 갤러웨이는 거의 30년 동안 영국 의회의 의원... 더보기

[제휴 및 광고 문의]

제휴및 광고문의 게시판입니다. 시사뷰 타임즈는 시사뷰 까페와 연계된 것으로서 적지 않은 조회가 있습니다. 따라서 시사... 더보기

[기사제보 받습니다]

이 게시판은 회원가입후 작성 가능하며, 역사물 또는 어떠한 기록물 등은 … 기사 제보도 아닌데 장난삼아 한 두줄 글을 올리는 사람도 있고 그 중에는 악성코드가 들... 더보기

[타임스퀘어]

뒤 끝 추잡한 한국의 前 대통령들 2005년5월25일 기자 시사회에서 제작진이 공개한 10·26 직후의 궁정동 안가 연회장 사진, 오... 더보기

[메인 큰 타이틀]

복덕방 티 못벗는 트럼프: ‘그린랜드 구입’ 말 꺼냈다가 덴맑 정치인들로… 그린랜드 누크 해변에 있는 빙산에서 어린이들이 놀고 있다. © Reuters / Alister Doyle 입력 2019.... 더보기

[메인 작은 타이틀]

구글 前직원 폭로 “옛 전체주의보다 더 나쁜 새롭고 통제된 사회로 간다” RT 자료사진 2018.8.17. 독일 벌린(베를린)에 ‘구글 학교 교정’ 건설에 반대하는 항의 표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