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보좌관-변호사 등등이 백악관 내부에서 저지르는 음모의 실체



트럼프 수석보자관 멀배니, 유크레인 원조금 댓가성 시인하더니

나중엔 그런 말 한 적 없다고 부인

 

입력 2019.10.18.

CNN 원문 2019.10.18.

 

[시사뷰타임즈] 백악관 현직 수석 보좌관 밐 멀배니가 목요일, 트럼프가 유크레인(우크라이나)를 상대로 군사원조금 4억 달러를 동결시킨 것은 민주당 의원들을 수사토록 압력을 가하려는 것이었다고 밝힘으로써 화들짝 놀랄 정도로 (트럼프 정권의 비리를) 시인한 것이다.

 

몇 시간 두, 멀배니는 그런 말들은 한 적이 없다고 부인했다.

 

(트럼프 비리에 대해) 극적으로 시인한 것은 오후 기자회견을 하는 동안 있었던 일인데, 멀배니는 2016년 선거 당시 해킹 당한 민주당국가위원회(DNC) 서버에 대한 처리를 미국이 수사해달라고 요청한 것만 알고 있다고 주장했지만, 미국 외교관들 사이에서 주고받은 문자는 전 부통령 조 바이든의 아들이 이사로 있었던 부리스마라는 회사를 조사하겠다는 약속을 유크레인(우크라이나)으로부터 받아내려고 노력들을 하는 것을 보여준다. 유크레인에서 바이든 부자 중 그 누구라도 잘못된 행위릏 했다는 증거는 전혀 없다.

 

멀배니는 2016년 선거 관련 수사 내용들 및 유크레인에서의 트럼프의 광범위한 부정부패 우려 사항 등의 목록을 작성한 뒤 그게 우리 행정부가 돈을 동결시켰던 이유다라고 했다.



 

트럼프가 자신이 유크레인에 안보 원조금을 보류시킨 것엔 어떤 정치적 댓가를 바라는 것 자체가 전혀 없었다고 몇 주 동안 부인을 한 뒤, 멀배니는 유크레인에게서 어떤 보답 행위를 바라고 한 것이라고 밝히면서 이제 이 문제는 그만 넘어들 가시라고 쏘아붙이듯 말했다.

 

멀배니는 트럼프 행정부가 정치적으로 영향력을 행사는 행위들에 대해 우리 행정부는 항상 외국 정책에 대해 그런 식으로 한다고 말했다.

 

그리고 나서 목요일 저녁이 되자, 멀배니는 -유크레인으로 하여금 DNC 서버를 수사하게 만들려고 군사 기금을 보류시켰던 것이냐는 질문을 받고 확정적으로 대답을 했었음에도 불구하고- 자신은 보답성 행위를 시인하지 않았다고 주장하려 했다.

 

그는 성명서에서 미국이 군사원조금을 보류시킨 유일한 이유는 다른 국가들의 지지가 결여될 우려 및 부정부패의 우려가 있었기 때문이라면서 “DNC 서버 문제와 관련된 사항들에 대해 그 어떤 조건도 전혀 없었다고 덧붙였다.

 

백악관과 대중들의 거리감을 표명한 비통상적인 성명서에서, 법무부 고위 관계자는 만일 백악관이 법무부에서 행하는 그 어떤 조사에 대한 협조와 관련하여 군사 원조금을 보류하고 있었던 것이라면, 이건 우리에겐 새로운 소식이다라고 했다.

 

트럼프의 변호사 제이 제쿨로우는 CNN의 짐 어코스타에게 현직 수석보좌관의 기자회견에 대해 법무팀은 연루돼있지 않다고 했다.



 

증언

 

멀배니가 (트럼프의 비리)를 시인한 것은 전현직 트럼프 행정부 관계자들이 의회 증언에서 트럼프와 유크레인 대통령 볼로드미르 젤렌스키가 백악관예서 만난 것도 또한 유크레인이 정치적으로 혐의를 받고 있는 것에 대해 수사를 개시한다는 조건상에 있었던 것이라고 폭로한 뒤에 나온 것이었다.

 

멀배니는 자신은 백악관예서의 만남을 준비하면서 그 어떤 심각한대화들오 떠올리지 못한다고 말했지만, 한 고위 백악관 관계자는 CNN에 바이든에 관한 게 아니었음에도 불구하고, 멀배니는 백악관 만남이 2016년 선거와 관련된 문제를 조사하는 조건인 것으로 알고 있을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트럼프 행정부 관계자들은 2016년 선거 및 외교관들 및 국가 보안 관계자들 전체에 대해 경종을 울렸던 바이든 부자에 대한 수사를 유크레인이 수행하도록 압력을 가하려 했다.

 

당시 국가안보 고분 좐 볼튼과 트럼프의 수석 유럽/라셔(러시아) 해외관련 고문 휘오나 힐 등에게 있어서, 710일은 미국의 해외 정책 속에 유크레인을 향해 정치가 문제 투성이로 주입됐다는 분명한 징표였다.



 

그날 유크레인 관계자들과 만나면서, 트럼프에게 가장 많은 기부를 한 사람이자 주 유럽연합 미국 대사인 고든 선들랜드는 유크레인 대통령은 만일 그의 정부가 트럼프에게 정치적으로 요긴한 거일 될 수사 -바이드 아들이 한때 이사로 있었던 에너지 회사인 부리스마에 대한 수사를 포함하여- 를 개시한다면 백악관에 올 수 있음을 분명히 했었다.

 

이 댓가를 바라는게 명백한 행위는 볼튼을 대단히 두렵게 만들었기에 그는 그 당시의 서로 간의 관계를 마약 거래라고 표현하면서 만남에 참여하고 있는 힐에게 이러한 우려 사항을 백악관 변호사들에게 보고하라고 촉구했었다.

 

이 사건은 미 국가안보위원회 및 정보부 관계자들이 자신들이 트럼프가 자기 정치적 이득을 위해 동맹국인 유크레인의 정책을 납치한 것을 본 목격자라고 여기며, 트럼프 행정부 내의 변호사들과 제기한 여러 가지 우려 사항 중 한 가지 사례에 불과할 뿐일 것이다.

 

궁극적으로 굴절이 된 시점은 - 정보부 관계자들이 현재 민주당 하원의 탄핵조사를 야기시킨 내부 고발자의 불만내용으로 기소를 한- 725일 트럼프와 젤렌스키 간의 전화통화 기간중에 나온 것인데, 이 통화에서 트럼프는 젤렌스키에게 2016년 선거 문제 및 당시 민주당의 유력 대선후보였던 전직 부통령 바이든을 조사하라고 재촉했다.



 

일찌감치 제기된 우려들

 

민주당 의원들의 트럼프를 탄핵시키려는 노력을 둘러싸고 있는 것에 대한 관심의 많은 부분은 이 전화통화 및 그로 인한 후유증에 꽂혀있다. 그러나 트럼프 행정부 일부 관계자들이 트럼프에게 정치적적 유익이 될 문제들을 유크레인으로 하여금 조사토록 압력을 가하려는 노력과 전화통화 내용이 핵심 문제가 되기 이전 몇 주 동안 다른 관계자들이 제기한 우려 사항들이 핵심 사항이 되어 국회의원들은 트럼프를 탄핵시킬 것인가의 여부에 대해 평가하고 있다.

 

문제의 전화통화 이전에 상황에서의 멀배니의 역할이 부풀려지고 있다.

 

멀배니는 유크레인에 대한 안보 원조금 보류와 트럼프가 구하려던 것에 대한 정치적 수사 사이의 연결성에 대해서만 알고 있었던 것이 아니라, 미 의회가 유크레인에게 주기로 승인한 거의 4억 달러의 군사 원조금을 트럼프의 지시대로 보류시킨 장본인이었다.

 

전현직 트럼프 행정부 관계자들의 증언에 따르면, 멀배니는 또한 유크레인을 향한 미국 정책을 책임질 핵심 관계자들 -선들랜드를 비롯한-을 투입시킨 모입을 주도했었다.

 

유크레인 문제를 담당하고 있는 미 국무부 차관 조즈 켄트에 따르면, 5월 모임을 진행하는 동안, 멀배니는 에너지 장관 릭 페리, 주 유그캐인 특사 커트 볼커 그리고 선들랜드 등을 대 유크레인 미국 정책의 방향타로 정했다고 한다. 목요일, 멀배니는 켄트에겐 말을 건 적도 없다고 했다.

 

이에 대한 소식은 유크레인에 대해 전문적으로 대할 주제를 갖고 있는 미국 관계자들 -대사관 직원들 포함- 에게 놀랄 거리로 다가왔다.

 

켄트의 증언을 들었던 케리 코널리(버지니아) 민주당 하원의원은 이 모임 사람들은 키에프 공화국에 가있는 젤렌스키와의 회동에서 내린 결정을 밝혔다. 62일이었던 것으로 생각한다고 하면서, “그리고 대사관 일부 사람들에게 있어서 이러한 것은 뉴스거리였다.”고 했다.

 

선들랜드, 볼커 그리고 유크레인에 있는 미국 고위 외교관 빌 테일러 사이의 문자는 선들랜드와 볼커가 트럼프 개인 변호사인 루디 귈리아니와의 협조관계 및 이들이 유크레인에게 압력을 가해 2016년 문제들과 부리스마 사에 대한 조사를 발표하도록 압력을 가하려던 노력을 폭로해 줄 것이다. 테일러는 유크레인으로부터 보답을 바라는 원조금 중단 행위가 진행 중에 있다고 유려를 표명하는 바: 유크레인이 조사를 수행하겠다고 약속하기 전까지, 유크레인 대통령의 백악관 방문을 보류시켰던 것과 군사원조금을 중지시켰던 것이 바로 그것들이다.(: 나중에 젤렌스키는 백악관에 와서 트럼프와 나란히 앉아서 정상회담이란 것을 했는데, 이는, 이런 압력이 다 통했다는 얘기가 된다) 

 

핵심이 되는 시점들에서, 관계자들은 상황에 대한 우려를 증폭시켜 자신의 상급자들 및 백악관 고문실에 있는 변호사들에게 보고했다. 이러한 일을 한 사람에는 백악관 라셔 고문인 힐도 포함되는데, 그는 자신의 상관인 볼튼의 지시대로 행동했다.

 

이러한 변호사들이 이곳에서 나온 문제를 어느 곳으로 -그런 곳이 있기나 하다면- 가져갔는지는 명확치 않다. 725일 트럼프의 전화통화 내역 사본을 증거라고 내놓은 것에서(: 백악관이 임의대로 일부 요약한 것), 고위 관계자들이 심각한 우려를 제기했음에도 불구하고, 귈리아니와 선들랜드가 미 행정부의 유크레인 정책에 대해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사실을 뒤엎을 만한 것이 전혀 없었다.(: 트럼프 행정부 비리가 그대로 드러났다는 뜻)

 

트럼프가 전화통화를 한 후, 상기한 것과 똑같은 변호사들이 이 대화내용 자체에 대한 추가적인 불만사항들을 집어내 버리고는 이 대화내용 사본이란 것을 고도로 보호받는 서버 혹에 넣는 유별난 조치를 취했다.

 

그러나 이러한 조치들은, 우려의 시작이 아니라 오래도록 부글부글 끓어 곧 터질 것 같은 우려득의 극대치에 달해있다. 710일 유크레인에 가기 이전부터도, 힐과 다른 고위 관계자들은, 유크레인에 대사로 가 있었던 33년 해외통인 역전노장 마리 요바노비치를 2달 전 제거한 것으로 인해 불안해 했었다. 요바노비치는 지난주, 국회의원들에게 자신은 잘못된 건 아무 것도 한 일이 없는데, 트럼프에게서 자신에 대한 신의를 잃어버렸다는 말을 들었다고 말했다.



 Mulvaney brashly admits quid pro quo over Ukraine aid as key details emerge -- and then denies doing so

 

By Jeremy Diamond, Kevin Liptak and Katelyn Polantz, CNN

Updated 0100 GMT (0900 HKT) October 18, 2019

 

Acting White House Chief of Staff Mick Mulvaney answers questions during a briefing at the White House October 17, 2019 in Washington.

 

Washington (CNN)White House acting chief of staff Mick Mulvaney made a stunning admission Thursday by confirming that President Donald Trump froze nearly $400 million in US security aid to Ukraine in part to pressure that country into investigating Democrats.

 

Hours later, Mulvaney then denied ever saying those words.

 

The dramatic admission came during an afternoon news conference where Mulvaney insisted that he knew only of a US request to investigate the handling of a Democratic National Committee server hacked in the 2016 election, but text messages between US diplomats show efforts to get Ukraine to commit to an investigation into Burisma, the company on whose board former Vice President Joe Biden's son sat. There is no evidence of wrongdoing in Ukraine by either Biden.

 

"That's why we held up the money," Mulvaney said after listing the 2016-related investigation and Trump's broader concerns about corruption in Ukraine.

 

After weeks during which Trump denied the existence of any political quid pro quo in his withholding of security aid to Ukraine, Mulvaney confirmed the existence of a quid pro quo and offered this retort: "Get over it."

 

"We do that all the time with foreign policy," Mulvaney said of the influence of politics in the Trump administration.

 

Then on Thursday evening, Mulvaney attempted to claim that he did not admit to the quid pro quo despite clearly being asked if the Trump administration withheld funding for Ukraine for an investigation into the DNC server and answering affirmatively.

 

"The only reasons we were holding the money was because of concern about lack of support from other nations and concerns over corruption," Mulvaney said in a written statement, adding, "There never was any condition on the flow of the aid related to the matter of the DNC server."

 

In an unusual statement expressing public distance from the White House, a senior Justice Department official responded: "If the White House was withholding aid in regards to the cooperation of any investigation at the Department of Justice, that is news to us."


Trump's attorney Jay Sekulow told CNN's Jim Acosta: "The legal team was not involved in the acting chief of staff's press briefing."

 

Testimony

 

Mulvaney's admission came after current and former Trump administration officials revealed in congressional testimony that a White House meeting between Trump and Ukrainian President Volodymyr Zelensky was also being conditioned on Ukraine launching politically charged investigations.

 

Mulvaney said he does not recall any "serious" conversations about setting up a White House meeting, but a senior White House official told CNN that Mulvaney was likely aware that the meeting was being conditioned on investigating matters related to the 2016 election, although not about the Bidens.

 

Efforts by Trump administration officials to pressure Ukraine into carrying out investigations into 2016 and the Bidens alarmed diplomatic and national security officials across the government.

 

For then-national security adviser John Bolton and Fiona Hill, Trump's top foreign adviser on Europe and Russia, July 10 brought the clearest sign yet that politics was troublingly being injected into US foreign policy toward Ukraine.

 

Meeting with Ukrainian officials that day, Gordon Sondland, the US ambassador to the European Union and a top Trump donor, made clear that the Ukrainian President could secure a White House visit if his government opened investigations -- including one into Burisma, the energy company on whose board Biden's son Hunter once sat -- that would be a political boon for Trump

 

The apparent quid pro quo so alarmed Bolton that he described the interaction at the time as "a drug deal" and urged Hill, who attended the meeting, to report their concerns to White House lawyers.

 

It would be just one of several instances where National Security Council and intelligence officials raised concerns with attorneys inside the Trump administration, believing they were witnessing a hijacking of Ukraine policy by the President's political allies for his political gain.

 

The ultimate inflection point -- which prompted an intelligence officials to file a whistleblower complaint that triggered the current House impeachment inquiry -- came during a phone call between Trump and Zelensky on July 25, in which Trump urged Zelensky to investigate 2016 election matters and Biden, the former vice president and the leading Democratic candidate for President at the time.

 

Concerns raised early

 

Much of the attention surrounding Democrats' current impeachment efforts has focused on that call and its aftermath. But the efforts by some officials to pressure Ukraine into investigating matters that would be politically beneficial to Trump and the concerns raised by other officials in the weeks before the call have become a focal point as lawmakers assess whether to impeach the President.

 

Mulvaney's role in the lead-up to that call is swelling.

 

Mulvaney was not only aware of the linkage between the withheld security aid to Ukraine and the political investigations Trump was seeking, but he was the official who carried out Trump's directive to freeze nearly $400 million in congressionally approved security aid to Ukraine.

 

He also led a meeting putting key officials -- including Sondland -- in charge of US policy toward Ukraine, according to testimony by current and former officials.

 

During the May meeting, Mulvaney put Energy Secretary Rick Perry, US special representative for Ukraine Kurt Volker and Sondland at the helm of US policy toward Ukraine, according to private testimony by George Kent, the State Department's deputy assistant secretary responsible for Ukraine matters. Mulvaney said Thursday he has never talked to Kent.

 

The news came as a surprise to US officials with more subject matter expertise on Ukraine, including those at the embassy.

 

"They revealed that decision at a meeting with Zelensky in Kiev, I believe on June 2," said Rep. Gerry Connolly, a Virginia Democrat who heard Kent's testimony. "And for some Americans from the embassy that was news to them."

 

Text messages between Sondland, Volker and the top US diplomat in Ukraine, Bill Taylor, would later reveal Sondland and Volker's coordination with Rudy Giuliani, Trump's personal attorney, and their efforts to pressure Ukraine to announce investigations into 2016 matters and Burisma, the company on whose board Hunter Biden sat. Taylor raised concerns that a quid pro quo was afoot: withholding a White House visit for the Ukrainian president and security aid until Ukraine committed to carrying out investigations.

 

At key junctures, officials elevated their concerns about the situation to their superiors and to lawyers in the White House counsel's office. That includes Hill, the top Russia adviser at the White House, acting at the direction of her boss, Bolton.

 

It's not clear where -- if anywhere -- those lawyers took the matter from there. As evidenced by the transcript of Trump's July 25 phone call, there was no reversing the influence that Giuliani and Sondland were having on the administration's Ukraine policy, despite the serious concerns being raised by senior officials.

 

After Trump's phone call, those same lawyers fielded additional complaints about the conversation itself, and took the unusual step of placing a transcript of the conversation in a highly secured server.

 

But those steps amounted to a culmination of long-simmering concerns, not the start of them. Even before the visit from the Ukrainians on July 10, Hill and other top officials were alarmed by the removal two months earlier of Marie Yovanovitch, the 33-year veteran of foreign service who'd been recalled from her ambassador post in Ukraine. Yovanovitch told lawmakers last week she'd been told Trump had lost faith in her even though she'd done nothing wrong.

 

[기사/사진: CNN]



Comment



밤툰 - 100% 무료웹툰
에그카지노 STC555.COM
개츠비카지노 STC555.COM
서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삼삼카지노주소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주소 STC555.COM
와우카지노 STC555.COM
서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서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태양성카지노 STC555.COM
맥스카지노주소 STC555.COM
스타카지노주소 STC555.COM
슈퍼카지노 STC555.COM
레드썬카지노 STC555.COM
슈퍼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슈퍼카지노 STC555.COM
로얄카지노 STC555.COM
트럼프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레드썬카지노주소 STC555.COM
빠칭GO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해금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빠칭GO카지노 STC555.COM
바카라사이트주소 STC555.COM
스타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호게임 STC555.COM
UCC 카지노 STC555.COM
안전놀이터주소 STC555.COM
더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인터넷카지노주소 STC555.COM
홈카지노 STC555.COM
에그벳카지노 STC555.COM
ag슬롯카지노 STC555.COM
슈퍼카지노주소 STC555.COM
온라인카지노 STC555.COM
맥스카지노 STC555.COM
해금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해금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 STC555.COM
에그벳 STC555.COM
에비앙4U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에그카지노주소 STC555.COM
개츠비카지노주소 STC555.COM
UCC 카지노 STC555.COM
에그벳카지노주소 STC555.COM
솔레어카지노 STC555.COM
빅카지노주소 STC555.COM
egg카지노 STC555.COM
빅카지노 STC555.COM
스타카지노주소 STC555.COM
카지노사이트주소 STC555.COM
해금카지노주소 STC555.COM
개츠비카지노주소 STC555.COM
카지노사이트 STC555.COM
eggc카지노주소 STC555.COM
다빈치카지노 사이트 STC555.COM
에그벳 STC555.COM
카지노사이트추천 STC555.COM
에비앙4U STC555.COM
홈카지노주소 STC555.COM
하이게이밍 STC555.COM
하이게이밍카지노사이트 STC555.COM
UCC 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에그벳카지노사이트 STC555.COM

[ 시사 View 社說 ]

조국, 박사논문 표… 사진: 데일리안입력 2019.11.15. [시사뷰타임즈] 지난 13일 채널 A는 “검찰조사... 더보기

[스페셜 NEWS]

9세 천재 소년, 대학 전기공학부 졸업 임박 [동영상으로 보기'입력 2019.11.17.CNN 원문 2019.11.15. [시사뷰타임즈] 벨점(벨기에)의 한 신동이... 더보기

[포토 NEWS]

냉장 트럭서 숨진 비엣남 女의 마지막 문자 관련기사에쎅스 트럭 사망 비엣남 女 “저, 숨을 쉴 수가 없어요” 더보기

[정확한 정보] Q&A

개구리 삶기 효과(boiling frog effect) soutce: click개구리 삶기 효과(boiling frog effect): 개구리가 갑자기 뜨거운 물에 들어간다면 깜... 더보기

[종합 NEWS]

한국이 돈 풀길 기다리는 미국과 북한 입력 2019.11.15. [시사뷰타임즈] “목마른 녀석이 우물 판다” 트럼프의 주둔비 증액이 철저... 더보기

[ 시·선·집·중 ]

ASF 돼지 도살 피로 붉게 오염된 한국의 강 도살된 돼지 수 천 마리에서 나온 피로 붉게 변해 버린 강. YEONCHEON IMJIN RIVER CIVIC NETWORK 입력... 더보기

[ 화젯 거리 ]

트럼프, 미군 주둔비 거의 500% 증액, 韓 "동맹국 맞아?" 입력 2019.11.15.CNN 원문 2019.11.15. [시사뷰타임즈] 미 국방장관 맑 에스퍼가 “격분한” 북한... 더보기

[오피니언 NEWS]

[George Szamuely] 요즘, 모든 나라가 미국 동맹국 - 동맹관계가 얼마나 별 볼일 … 워싱튼 DC의 친 유크레인(우크라이나) 시위. 2014.3.6. © Reuters / Gary Cameron 입력 2019.11.17.RT 원... 더보기

[제휴 및 광고 문의]

제휴및 광고문의 게시판입니다. 시사뷰 타임즈는 시사뷰 까페와 연계된 것으로서 적지 않은 조회가 있습니다. 따라서 시사... 더보기

[기사제보 받습니다]

이 게시판은 회원가입후 작성 가능하며, 역사물 또는 어떠한 기록물 등은 … 기사 제보도 아닌데 장난삼아 한 두줄 글을 올리는 사람도 있고 그 중에는 악성코드가 들... 더보기

[타임스퀘어]

뒤 끝 추잡한 한국의 前 대통령들 2005년5월25일 기자 시사회에서 제작진이 공개한 10·26 직후의 궁정동 안가 연회장 사진, 오... 더보기

[메인 큰 타이틀]

[저질 본색] 트럼프, 실시간 트윗글로 탄핵 공청회 증인들 방해 트럼프가 실시간 트윗글로 공개 청문회를 차단-방해하고 있다.실제 대통령 대화내역과 다... 더보기

[메인 작은 타이틀]

중국군, 홍콩 시위후 거리 청소 도왔지만, 일부 친 민주주의 정치인들 분노 시위후 아수라장 돼있는 홍콩 길거리입력 2019.11.17.CNN 원문 2019.11.17 [시사뷰타임즈] 5달에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