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N: 트럼프, 선거 이기기 위해서라면, 무슨 짓이라도 할 것


 

트럼프, "우편 투표는 말도 안돼"... 선거 신뢰도 떨구기 위한 폭넓은 작전 중 일부!


트럼프, 조 바이든이 대통령 공개토론회 피해 도망친다는 소문 유포 


: CNN 스티븐 콜린슨

 

입력 2020.8.7.

CNN 원문 2020.8.6.

 

[시사뷰타임즈] 선거에 있어서의 평판, 구조 그리고 전통에 대한 난제들에 대해 대통령 도널드 트럼트가 엄청나게 대응하며 처리하려는 방식은 미국 민주주의에 논란 많고 선거까지 남은 3달 동안 헌법적으로도 심각할 가능성이 있는 것을 상기하게끔 만들겠다는 것이다.

 

트럼프는 관행상 반드시 이겨야 하는 훌로리더에서 자신의 입지가 현재 뒤집혀 있음에도, 우편으로 하는 투표가 총체적으로 시기극이 될 수 있다는 거짓된 비난을 던지면서, 주지사가 공화당 의원인 주만이 공정하다는 터무니 없는 인상을 심어주고 있다.

 

난 누리나라를 키워줌으로써 대단히 큰 일을 하고 있는 중이며, 아다시피, 일반상식적 견지에서도, 여러분들이 진짜 일반상식과 순수한 기초적이고 아름다운 디능으로으로 본다면, 효과가 있을 수 없는 것이다.(그 정도로 어려운 일을 해냈다는 이야기)”라고 했다.

 

트럼프는 근거도 없이 113일 투표 결과는 몇년 동안알려지지도 않을 것이라고 주장을 했는데 -- 현재 민주당 조 바이든에게 뒤지고 있다는 여론조사가 제시하는 선거에 대해 미리 선거의 빈싱성을 떨어뜨리려는 것임이 분명해 보인다.

 

트럼프는 관례적으로 마련돼있는 3차례 대통령 토론회가 주는 장점을 비틀려는 작전을 시작했다. 트럼프는 4차례이어야 한다며 한 번을 더 추가시키길 원하면서 929일로 잡혀있는 공개토론회 이전에 충돌이 있기를 바라는데, 선거일에 앞서 6주전에 일부 핵심 주에서 시작되는 초기 투표를 감안한 것이다.

 

트럼프는 목요일 아침, 트위터에 첫번째 대통령 토론회 날짜를 앞으로 더 당겨라고 적었다.

 

이런 요청은 과거 대통령 유세 때 자신의 유리한 입지를 확보하려 다둘 때의 전통적 기준에서나 공평가고 괜찮은 것이다. 그러나 트윗에서 트럼프은 대통령 공개토론회들은 대중들을 위한 서비스라고 했는데, 이 대중 서비스가 바이든이 자신과의 토론에서 아예 도망가려 한다는 증거도 없는 주장으로 위협받고 있다. 그리고 트럼프 선대위는 또한 확스 뉴스 프로그램 진행자들, 자신에게 편안하게 대담을 하게 만들었던 보수적 논평자들, 그리고 자신의 대통령 직에 대해 지지적 입장의 책을 펴낸 견해를 가진 기자들 등을 비롯 온건할 가능성이 있는 사람들의 명단을 제출했다.

 

현재 트럼프는 자신은 백악관 남쪽 잔디밭에서 공화단 전당대회에 자신의 연설문을 배달해 줄 수도 있다고 말하는데, 이건 대통령들이 전통적으로 집무실이 정치화되는 것을 피하려던 관행을 지워버리는 것이다.

 

이러한 조치들 중 일부는 -우편으로 하는 투표의 조건을 만들려 한다는 것과 같은- 꼭 사악한 것만은 아니고 민주공화 양당에서 선거 구조 내에서 유리한 고지를 선점하려는 방식으로 빈번히 행해지는 합법적인 범주의 것이긴 하다. 그러나 선거 유세의 여러 조치들을 맞닥뜨리게 되는 다른 사람들은 이기기 위해 스스로 주장하는 것이라고 여긴다.

 

더 많은 공개 토론회를 요구하는 것은 -트럼프가 하고 있는대로- 시간을 존중하는 후보자들의 일련의 유세 행적들 중에, 판을 바꿀 전략을 세우려는 후보자들이 필요로 하는 것이다. 트럼프의 우편 투료에 대한 불평은 동동 투표하는 사람들의 숫자를 제한하려는 것으로 보인다. 자신의 실수로 코로나가 횡행하고 있는 판에 투표소에 등장하는 것을 두려워하게 만듦으로써. 트럼프 선거 작전엔 핵심이 되는 시도가 있는 바, 만일 바이든이 승리하면 유권자들이 트럼프를 거부하면서 트럼프의 못된 고집을 내치게 될 터이니 바이든의 신빙성을 떨굴 수 있도록 합법적이면서도 정치적인 난제들을 기초적으로 깔아 놓겠다는 게 그것이다.

 

이런 것들 중 놀라운 건 하나도 없다. 결국, 자신이 2016년 승리했던 그 선거에서의 대중들의 투표에 대해 총체적 투표사기가 있다고 부정확한 주장을 한 것이다.

 

트럼프 탄핵 심판 속에서의 증거들은, 바이든이 부정부패를 했다고 거짓으로 주장하면서 이것을 근거로 자신의 대통령이라는 권한을 이용하여 외국 세력들을 꼬여 선거에 개입시키려 하면서 사실을 강력하게 제시해 주었다.

 

그리고 대통령으로서, 트럼프는 자신들에게 책임을 지라는 여러 지관들을 무모하게 공격해왓으며 그의 거짓 화술로 맞섰다. 이런 기관에는, 여러 법정, 언론들, 미국 정보기관들 그리고 개별적 정부 감시 단체 등이 있다. 선거 기관에 대해 의혹의 눈길을 던지는 것이 그의 통상적 행태다.

 

사업을 하다가 정치에 입문하기 이전 그의 전 생애 동안 트럼프는 여러 규칙, 여러 법 여러 전통 그리고 윤리관 등을 왜곡시켰다. 이런 짓을 했던 그의 의지가 선거에서 이겨 권좌에 오르기 위해서라면 무슨 짓이라도 할 준비가 돼있다는 신호를 보내고 있다. 그리고 이런 행태는 선거가 가까울수록, 법과 정치가 부식돼가고 있는 기간 중의 한복판으로 이 나라를 끌고가 겁을 주겠다는 뜻도 있음을 시사한다.

 

이러한 제반 상황속에 트럼프가 권력 잡기에 패하게 되면, 트럼프의 여러 전술들은 비탄감을 심어주고 그의 지지자들 사이에서 특권이 박탈되며 트럼프 뒤를 승계하여 대통령이 된 자가 통합시키려는 것을 흐트러뜨리면서 앞으로 다가올 여러 해 동안 미국 민주주의에 손상을 입힐 수 있다.

 

 

정치적 동기의 반전

 

트럼프는 수요일에 있을 투표에 대해 우편으로 하는 것을 자신이 반대한다는 것을 알렸는데, 이는 공화당 의웓들 사이에 트럼프가 자신의 표를 몇몇 빡빡한 주에서 탄압하는 위험을 범하고 있아고 우려하는 것을 반영한 것일 수도 있다.

 

만일 제도가 똑바르고 공화당 사람이 입후보하고 있다면, 그리고 그것이 아마도 트럼프를 지지하는 주지사라면, 이건 어디에서나 좋다. 사기질로 수러에 빠진 것이다.

 

훌로리더에서, 사람들은 아주 잘했다. 네바다 주는 재난이라고 해야할 것이다. 뉴욕 주에선 재앙이었다. 다른 많은 곳에서, 전체적인 대 재앙이었다.”고 했는데, 트럼프의 수요일의 이 말은 자신의 진정한 동기를 완벽하고 공평무사하게 밝힌 것 중의 하나다.

 

애리조너 주의 공화당 주지사 덕 듀시는 백악관에서 그를 만났을 때 옳은 길을 걸었었다.

 

애리조너 주에서, 우린 옳은 일을 할 예정이었다. 자유롭고 공정할 것이었다. 힘들겠지만, 불가능한 것은 아니었다 속이는 것이. 그리고 투표를 하는 것은 쉬울 것이다라고 그는 말하면서 애리조너 주 북서부 그랜드 캐년 쪽 주민들 중 78%는 이미 우편으로 투표했다고 언급했다.

 

그러나 그는 또한 경고하길: 실험할 시간이라곤 없다. 시도해놓은 것과 신실로 함께 갈 때이며 애리조너에서 우리의 체제는 대단히 잘 가동되고 있다.“고도 했다.

 

트럼프는 우편투표 사기에 대해 복수의 거짓말을 해왔다. 그는 이런 식의 투표 과정은 위조에 취약한 것이어서 투표용지를 불법적으로 인쇄할 것이고 부정한 서명이 있을 것이며 외국의 세력들이 쉽다는 것을 알게되어 거짓 투표용지 수백만장을 주입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미국의 정보부 관계자들은 지난주, 외국이 거짓 투표용지로 선거에서 범람할 수 있을 가능성에 대해 무가치한 말이라고 일축했다.

 

우편 투표가 다른 방식의 투표에 대해 사기에 취약하다고 볼 증거는 거의 없다. 그리고 복수의 학술 연구 결과에 따르면, 미국 선거에서 불규칙적인 것들이 남아있을 경우는 지극히 드물다고 했다.

 

트럼프는 또한 부재자 투표용지와 우편 투표용지를 제대로 구별하지도 못한다. 수요일, 그는 확스와 친구들이라는 프로그램에서 네바다를 예로 들면서 걸어본 사람이라면 누구라도투표용지를 얻게될 것이라고 했는데, 이건 사실과는 다른 바, 주는 미국에 등록된 모든 성인 유권자들에게 투표용지를 보낼 계획이다. 트럼프는 뉴욕주 예비선거에서도 이 주는 개표가 느리다는 사기 주장을 하고 있다. 그러나 이 주에서 속임수를 쓴다는 증거는 전혀없다.

 

트럼프가 사무실 속에서 앞서간다는 모든 음모른들처럼, 그의 관점이 진실한 것이냐는 중요하지 않다. 트럼프의 목표는 정치적 목표를 위해 전진하면서 현실과는 맞지도 않는 그 어떤 반대 견해라도 파괴하기 위해 선거에 대해 유권자들 사이에 불확실성과 의심을 새로 만들어 내겠다는 것이다.

 

만일 트럼프가 선거기계의 효율성에 대해 진짜로 걱정을 한다면, 그는 어떤 짓이라도 할 수 있다. 그대신, 의회 민주당 의읜들은 촉진적 법안으로 선거 기금을 증액시키자고 밀어붙여온 한줌의 공화당의원들과 함께 해오고 있다.

 

트럼프는 우체국은 준비가 돼있지 않으면 우편으로 들어오는 투표용지 교통을 처리할 수 없다고 했다.

 

그러나 우편 당국은 월요일, 성명서에서 계획된 선거에서의 수요에 맞추기 위해 용량을 늘려놓았다고 했다.

 

우편 당국을 이끌라고 트럼프가 지명한 충성주의자 루이스 드조이는 민주당 의원들에겐 경고성 화염이다. 새로운 절차로 배달 시간을 느리게 하는 것은 지금까지 우편으로 하는 투표용지 배포를 지연시키려는 의도적 노력이라고 증명되지도 않은 비난을 촉발시켰다. 그리고 트럼프는 미국 우편 제도에 대해 오랜 원한을 품고서 기금을 더욱 대주려는 노력에 저항해 왔다.

 

 

대통령 공개 토론회 조작

 

대부분의 여론조사에서 바이든의 꽁무니를 따르는 트럼프는 자신을 위해 tv 생중계되는 기회를 최대한 늘려 조 바이든이 재난에 가까운 실수를 하도록 만들 강력한 자극제를 갖고 있다. 수요일, 트럼프의 선대위는 수요일 대통령 공개토론 위원회에 4번재 공개토론회를 요청했는데, 변화를 꾀하기 위한 힙밥작인 시도였다.

 

그러나 트럼프가 이렇게 하려는 동기는, 보수적 언론에 있는 친 트럼프 인물들이 근거도 없이 바이든이 공개토론회에서 도망치고 있다는 식으로 그림을 그리고 있기에, 미심쩍은 것이다.

 

바이든의 대변인 앤드류 베잇스는 수요일 성명서를 통해 바이든은 공대토론회 자리에 있을 것이다. 우린 도널드 트럼프의 결정을 기다려왔고, 아마도 트럼프는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해 많은 시간을 들였등 이 토론회에도 그렇게 할 것이다.”라고 했다.

 

선거 유세들은 흔히 온건파들에 대해 옥신각신한다. 그러나 트럼프 선대위는 다시금 경계를 밀어붙이고 있다.

 

수요일, 트럼프 선대위는 온건파라는 사람들의 목록을 내놓았는데, 노선을 따라가는 사람인 노라 오도넬 기자 그리고 CBS의 메이저 개릿 등이 들어있었다. 그러나 이 목록에는 트럼프를 다정하게 대해주는 것으로 알려진 마리아 바티로모 및 래이오 운영자잊 극히 최근에 워싱튼 포슺지에서 칼럼에 트룸프 지지글을 올리는 휴 휴윗 등도 들어있다.

 

트럼프의 거짓말에 노출돼 있어 축복맏은 다른 주류 온건파 사람들을 거짓되게 그리기 위해 마련된 이 노림수와 그렇기에 트럼프의 가능성을 줄이기 위한 것들이 공개토론회에서 해명될 책임이 있게될 것이다.

 

다시금, 우편투표를 반대하는 전략 및 정치적 배경으로 핵악관을 구긴들의 집으로 사용할 가능성 등으로 트럼프 선대위는 합리적인 경계 밖으로 유리한 점을 찾아 밀어붙일 것으로 보인다.

 

여러 세대 동안 평화적인 정권 교체를 보장하기 위해 마련된 것들을 갉아먹으려는 것이 분명한 짓, 그리고 구체적으로 말하는게 아니라 성공에 대해 과장된 예측을 하며 트럼프를 튀게 하는 짓 등이 현재 존재한다.



Trump's mail-in voting falsehoods are part of a wide campaign to discredit the election

 

Stephen Collinson Profile

Analysis by Stephen Collinson, CNN

 

Updated 1301 GMT (2101 HKT) August 6, 2020

 

(CNN)President Donald Trump's barrage of challenges to the reputation, structures and traditions of elections is conjuring up a contentious and potentially constitutionally critical three-month period for America's democracy.

 

Trump is casting false accusations of massive fraud in mail-in voting, though has now reversed his position on the practice in must-win Florida, leaving the absurd impression it's only fair in states with Republican governors.

 

"I'm doing our country a big favor by bringing it up, and you know, from a common sense standpoint, if you look at it just out of common sense and pure basic beautiful intelligence -- you know it can't work," Trump said Wednesday.

 

Trump has baselessly claimed that the result of the November 3 vote will not be known for "years" -- apparently seeking to discredit in advance an election that polls suggest he is currently losing to Democrat Joe Biden.

 

His campaign has now also initiated a new attempt to wring advantage from the customary arrangements for three presidential debates. It wants a fourth encounter added and for the clashes to start before the scheduled date of September 29, to take into account early voting that starts in some key states six weeks before the election.

 

"Move the First Debate up," Trump tweeted on Thursday morning.

 

This request makes a fair point and is well within traditional parameters of jockeying for position over debates conducted by past presidential campaigns. But Trump's comment in his tweet that the debates are a "public service" is undermined by his campaign's evidence-free claims that Biden is running away from debating him at all. And the campaign also submitted a list of potential moderators, including Fox News hosts, conservative commentators who've given him easy interviews, and opinion journalists who have published work supportive of his presidency.

 

Now the President says he may deliver his speech to the virtual Republican National Convention from the South Lawn of the White House, obliterating the tradition of presidents seeking to safeguard their office from politicization.

 

Some of these steps, like trying to shape the conditions of mail-in voting, are not necessarily sinister and fall more into the category of legal challenges frequently made by both parties to win advantage within the structure of elections. But others come across as the actions of a campaign that believes its own claims it is winning.

 

Demanding more debates -- as Trump is doing -- is a time-honored tactic of a trailing candidate needing a game-changer. The upshot of Trump's complaints on mail-in voting often appears to be an attempt to limit the number of people can vote -- when they may fear showing up to a polling place during a pandemic exacerbated by his own mistakes. There is also a key attempt by the Trump campaign to lay the groundwork for legal and political challenges that could discredit Biden's victory if he wins and to give Trump's ego an out if voters reject him.

 

None of this is surprising. After all, the President made inaccurate claims of massive voter fraud in the popular vote in the election that he won in 2016.

 

The evidence in the impeachment trial strongly suggested that the President used his power in an attempt to coerce a foreign power into interfering in the election based on false claims of corruption against Biden.

 

And as President, Trump has relentlessly attacked institutions that have held him to account and countered his false narratives, including the courts, the press, US intelligence agencies and independent government watchdogs. Casting doubt on election institutions is consistent with his normal behavior.

 

For his entire life in business before he entered politics, Trump bent rules, laws, traditions and ethics. His willingness to do so now signals that he is prepared to do anything within his power to win the election. And it suggests that he's also willing to drag the country through a corrosive period of legal and political brinkmanship if the election is close.

 

If he loses power in such circumstances, Trump's tactics could sow a sense of grievance and disenfranchisement among his voters that would shatter his successors' attempts to forge unity and could damage US democracy for years ahead.

 

A politically motivated reversal

 

The President introduced a new caveat to his opposition to mail-in voting on Wednesday that may reflect concern among Republicans that he risks suppressing his own vote in several tight swing states.

 

If the system is up and running in a state with a Republican, and presumably pro-Trump governor, it's fine. Elsewhere, it's mired in fraud.

 

"In Florida, they've done a very good job with it. In Nevada, it would be a disaster. In New York, it's been a disaster. In many other places, it's been a total catastrophe," Trump claimed on Wednesday in one of those rare flashes of candor that perfectly reveals his true motives.

 

Arizona's Republican Gov. Doug Ducey walked a fine line when he met Trump at the White House.

 

"In Arizona, we're going to do it right. It will be free and fair. It will be difficult, if not impossible, to cheat. And it will be easy to vote," he said, noting that 78% of Grand Canyon Staters already voted by mail.

 

But he also warned: "This is no time to experiment. This is a time to go with the tried and true, and in Arizona, our system works very well."

 

The President has made multiple false claims about fraud in mail-in voting. He has warned that the process is vulnerable to forgery and that ballots will be illegally printed and fraudulently signed and that foreign powers will find it easy to inject millions of false voting papers into the system.

 

US intelligence officials last week discounted the possibility that foreign nations could flood the election with fake ballots.

 

There is little evidence that mail-in voting is any more susceptible to fraud than any other kind of voting. And irregularities remain exceedingly rare in US elections, according to multiple academic studies.

 

Trump also makes a flawed distinction between absentee ballots and mail-in ballots. And he claimed on "Fox and Friends" Wednesday for instance that in Nevada "anybody that ever walked" will get a ballot. That's not true -- the state plans to send out ballots to all active registered voters who can only be adult citizens of the United States. The President is making claims of fraud in New York primary elections in which counting has been slow. But there's no evidence there's cheating.

 

Like all the conspiracy theories that he's advanced in office, it doesn't matter from his point of view if he is being truthful. Trump's goal is to create uncertainty and doubt among voters about the election in order to advance his political goals and destroy any objective view of reality.

 

If the President was really concerned about the efficiency of the election machinery, he could do something about it. Instead, it has been congressional Democrats along with a few Republicans who have pushed to increase funding for the election in stimulus bills.

 

The President has tweeted that there is no way that the Post Office could "handle the Traffic of Mail-In Votes without preparation."

 

But the agency said in a statement on Monday that it had "ample" capacity to meet projected election demand.

 

The appointment of a Trump loyalist, Louis DeJoy, to head the agency was a warning flare for Democrats. A slowing of delivery times by new procedures has sparked so far unproven accusations of a deliberate effort to delay the distribution of mail-in ballots. And Trump has resisted efforts to offer more funding to the USPS, with which he has held a long-term grudge.

 

Debate maneuvering

 

Trump, as he trails Biden in most polls, has a strong incentive to maximize the televised chances for him to goad his opponent into a disastrous mistake. His campaign on Wednesday asked the Commission on Presidential Debates for a fourth encounter -- in a legitimate attempt to press for changes.

 

But its motives are questionable since pro-Trump figures on conservative media have launched a baseless campaign to portray Biden as running away from debates.

 

"Joe Biden will be there. We await Donald Trump's decision -- and perhaps the president should put as much time into managing COVID as does into this," Biden spokesman Andrew Bates said in a statement on Wednesday.

 

Campaigns often squabble about moderators. But the Trump campaign is again pushing boundaries.

 

On Wednesday, the President's camp released a list of suggested moderators including down-the-line journalists such as Norah O'Donnell and Major Garrett of CBS. But it also featured several Fox anchors known for friendly treatment of the President, such as Maria Bartiromo and radio host Hugh Hewitt, who just penned a strongly pro-Trump op-ed in The Washington Post.

 

This gambit prepared the way to falsely paint other potential mainstream moderators who have exposed Trump's lies as biased -- and to therefore lessen the possibility the President will be held accountable in debates.

 

Once, again, as with the campaign against mail-in voting, and the potential use of the people's house -- the White House -- as a political backdrop, the Trump campaign appears to be pushing for advantage outside reasonable limits.

 

There is a clear attempt to erode the arrangements that have guaranteed a peaceful transfer of power for generations, and to offer him a way out should his own hyperbolic predictions of success not materialize.

 

[기사/사진: CNN]

 



Comment



밤툰 - 100% 무료웹툰
에그카지노 STC555.COM
개츠비카지노 STC555.COM
서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삼삼카지노주소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주소 STC555.COM
와우카지노 STC555.COM
서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서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태양성카지노 STC555.COM
맥스카지노주소 STC555.COM
스타카지노주소 STC555.COM
슈퍼카지노 STC555.COM
레드썬카지노 STC555.COM
슈퍼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슈퍼카지노 STC555.COM
로얄카지노 STC555.COM
트럼프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레드썬카지노주소 STC555.COM
빠칭GO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해금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빠칭GO카지노 STC555.COM
바카라사이트주소 STC555.COM
스타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호게임 STC555.COM
UCC 카지노 STC555.COM
안전놀이터주소 STC555.COM
더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인터넷카지노주소 STC555.COM
홈카지노 STC555.COM
에그벳카지노 STC555.COM
ag슬롯카지노 STC555.COM
슈퍼카지노주소 STC555.COM
온라인카지노 STC555.COM
맥스카지노 STC555.COM
해금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해금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 STC555.COM
에그벳 STC555.COM
에비앙4U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에그카지노주소 STC555.COM
개츠비카지노주소 STC555.COM
UCC 카지노 STC555.COM
에그벳카지노주소 STC555.COM
솔레어카지노 STC555.COM
빅카지노주소 STC555.COM
egg카지노 STC555.COM
빅카지노 STC555.COM
스타카지노주소 STC555.COM
카지노사이트주소 STC555.COM
해금카지노주소 STC555.COM
개츠비카지노주소 STC555.COM
카지노사이트 STC555.COM
eggc카지노주소 STC555.COM
다빈치카지노 사이트 STC555.COM
에그벳 STC555.COM
카지노사이트추천 STC555.COM
에비앙4U STC555.COM
홈카지노주소 STC555.COM
하이게이밍 STC555.COM
하이게이밍카지노사이트 STC555.COM
UCC 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에그벳카지노사이트 STC555.COM

[ 시사 View 社說 ]

미국의 위상을 생… 트럼프, 재선 후보 유지할 염치 있나 ! 입력 2020.9.6. [시사뷰타임즈] 과거 빌 ... 더보기

[스페셜 NEWS]

英 왕궁 속 엿보기: 왕족들의 이상한 세상 어린 시절, 우리들 중 많은 경우는 잠자는 미녀 따위의 동화를 통해 왕족들과 처음 조우한... 더보기

[포토 NEWS]

잠시 세워졌던 성적 포식자 엡스틴의 동상, 수수께끼처럼 사라져 금융업자인 제퍼리 엡스틴의 2017.3.28. 의 모습. 이 사진은 뉴욕주 범죄정의 부 성 범죄자 등... 더보기

[정확한 정보] Q&A

토탄과 이탄 사진=ResearchGate입력 2020.9.12. [시사뷰타임즈] 토탄과 이탄 관련기사들불, 수만 km 밖에 있는 ... 더보기

[종합 NEWS]

18일, 韓 감염 22,783(+126) 사망 377(+5) 회복 19,771 입력 2020.9.18. [시사뷰타임즈] 어제 증분이 153이고 총감염이 22,657이었던 한국은 오늘까지 12... 더보기

[ 시·선·집·중 ]

좐 볼튼의 폭발적인 회고록에 대한 범죄 수사 착수 국가안보고문으로서, 좐 볼튼은 미국 해외정책에 있어서 주요한 인물이었다. Image copyrightAF... 더보기

[ 화젯 거리 ]

WTO "트럼프의 제반 관세들, 세계 무역 규정 위반한 것“ 사진: Caixin입력 2020.9.16. CNN 원문 2020.9.16. [시사뷰타임즈] 세계무역기구 (WHO) 는 화요일, 대... 더보기

[오피니언 NEWS]

신판 바보들의 행진! 우리 국어를 왜 망가뜨리니? 사진=KOBAY 입력 2020.9.6. [시사뷰타임즈] “바보들의 행진”은 하길종 감독, 최인호 원작·각... 더보기

[제휴 및 광고 문의]

제휴및 광고문의 게시판입니다. 시사뷰 타임즈는 시사뷰 까페와 연계된 것으로서 적지 않은 조회가 있습니다. 따라서 시사... 더보기

[기사제보 받습니다]

이 게시판은 회원가입후 작성 가능하며, 역사물 또는 어떠한 기록물 등은 … 기사 제보도 아닌데 장난삼아 한 두줄 글을 올리는 사람도 있고 그 중에는 악성코드가 들... 더보기

[타임스퀘어]

뒤 끝 추잡한 한국의 前 대통령들 2005년5월25일 기자 시사회에서 제작진이 공개한 10·26 직후의 궁정동 안가 연회장 사진, 오... 더보기

[메인 큰 타이틀]

트럼프, 백악관 코로나 TF도 무시-해고하더니, 이젠 CDC 본부장 공격 미국 질병관리본부(CDC) 본부장인 라벗 렛휠드 박사 입력 2020.9.17.CNN 2020.9.17. [시사뷰타임즈]... 더보기

[메인 작은 타이틀]

폴런드, 라셔 관제탑 요원 비난: “고의로 대통령 비행기 추락시켜”...체포… 2010.4.10. 라셔 서부 스몰렌스크 공항 인근에 추락한 뒤 폴런드 정부의 Tu-154 항공기의 꼬리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