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중 美 대사 테리 브랜스탓, 트럼프 선대위 요청으로 사퇴


 

입력 2020.9.15.

CNN 원문 2020.9.15.

 

[시사뷰타임즈] 주중 미국 대사 테리 브랜스탓이 자신의 직책을 떠날 예정인 바, 부분적으로는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가 아이오와 주 전 주지사였던 그에게 미국으로 돌아와서 자신의 산대위를 도와달라고 촉구했기 때문이라고 복수의 소식통들이 월요일 CNN에 말했다.

 

브랜스탓은 항상 단 한번의 임기 동안만 일할 생각이었기 때문에, 그의 이직은 예상됐던 것이라고 복수의 행정부 관계자들 및 그의 사고방식에 친숙한 사람들은 말한다. 그러나 친숙한 소식통 두 명에 따르면, 몇 주 전만 해도, 반스탓은 미 대선이 끝난 뒤까지 베이징에 남아있을 계획이었다고 한다. 그랬던 그가 계획을 바꾼 것은 트럼프가 브랜스탓에게 3년 이상이나 베이징에 있었던 사람에게 미국으로 돌아와 자신을 도와달라고 요구했기 때문이다.

 

그것이 그가 대사직을 조기에 끝내려는 이유인 바, 대통령이 요청핶기 때문이다라고 트럼프의 요청에 대해 잘 아는 소식통이 말했다.

 

이 소식은 미중 사이의 긴장이 몇 가지 전선에서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93일 워싱튼이 중국 외교 집단을 겨냥하여 유사한 조치를 취한 뒤, 중국 정부는 금요일, 중국에 있는 고위 미국 외교관들 및 요원들에게 틀특정적인 여러 제한 조치를 부과할 것라고 공표했다.

 

브랜스탓은, 대사로서의 자신의 역할이 최근 몇 달 동안 코로나바이러스 전세계병으로 미중 관계가 날카로운 신경전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점점 더 골 아픈 것들 투성이가 돼왔음에도 불구하고, 1980년대 이래로 시진핑 중국 주석과 계속 친구 상태이다. 브랜스탓은 궁극적으로 개인적인 관계를 양국 관계에 유익을 주도록 이용할 수는 절대로 없는 사람이었다.

 

트럼프는 아이오와의 공화당 상원의원 조니 언스트와의 전화 통화를 하는 동안 떠날 예정인 주중 대사와 그의 아들 에릭 브랜스탓 -트럼프 선대위 및 공화당 전당대회 사이에 합동기금모금위원회인 트럼프 2020 승리고위 고문- 에 대해 언급했다.

 

트럼프는 언스트 토요일 영상으로 만들어 트위터에 올린 이 통화에서 에릭 브랜스탓은 환상적이며 여러분들이 알 듯, 에릭의 부친은 그가 유세를 하길 원하기 때문에 중국에서미국으로 오고 있는 중이다.”라고 했다.

 

 

그는 여전히 중서부에서 잘 해내고 있다.”

 

이번 조치에 친숙한 한 소식통은 트럼프가 브랜스탓에게 미국으로 돌아와 아이오와에서 선대위 일을 도와주길 원했던 것이라고 말한다. 브랜스탓은 최근 몇 달 동안 자신의 이직에 대해 논의하는 가운데 트럼프에게 여름철 동안 벌어졌던 농산물 구매 문제 속에서 자신의 역할 계속하고 싶다는 말을 했었다.

 

소식통 두 명에 따르면, 트럼프 선대위는 브랜스탓이 아이오와, 위스컨신, 미조리 그리고 미네소타에 까지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여긴다고 한다.

 

그는 여전히 중서부에서 잘하고 있다. 그는 그의 이름으로 명성이 높으며 아마도 중국의 영향력에 대해 가잘 잘 말할 수 있는 사람일 것이다.”라고 트럼프 선대위와 가까운 한 소식통은 말했다.

 

지난 몇 달 동안의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바이든과 트럼프는 대단히 팽팽한 경주를 아이오와에서 하고 있는 상태이다. 트럼프는 2016년 아이오와 주에서 10% 앞섰었다.

 

누군가가 트럼프에게 브랜스탓으로선 돌아와서 유세를 시키는 것이 좋은 생각이라고 말한 것인지, 아니면 트럼프가 독자적으로 이런 생각을 한 것인지는 분명치 않다.

 

전문가들은 트럼프의 이 조치로 인한 영향은, 브랜스탓이 미중 정책면에 중심적 역할을 하는 사람이 아니었음을 감안할 때, 주요할 것으로 예상되지는 않는다고 말한다. 브랜스탓은 트럼프 행정부의 대 중국 거진 자세에서 주도적인 목소리를 낸 사람이 아니지만, 연이어 계속 유세를 하면서 더욱 전진적인 접근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트럼프 선거 작전과 가까운 소식통이 말했다.

 

월요일 일찎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미 국무장관 마잌 팜페이오는 미국인으로서 미국 대사로 일한 것에 대해 브랜스탓에게 감사를 표했다.

 

대통령(도널드 트럼프)은 브랜스탓의 중국과의 거래 경험이 수십년인 그가 이 행정부를 대변할 그리고 이렇게 중요한 관계에서 미국의 이익과 이상을 지킬 최상의 사람이기에 대사로 선택한 것이었다.”고 했다.

 

팜페이오는 브랜스탓이 떠나는 이유에 대해서 또는 중요한 외교적 직책을 차후 승계할 사람에 대한 공표에 대해선 말을 하지 않았다.

 

 

트럼프 최초로 대사로 뽑은 사람들 중 한 명

 

브랜스탓은 당시 선거 승리자였던 트럼프가 선거에서 이긴 직후 처음으로 201612월 처음으로 대사와 관련하여 뽑은 사람들 중 한 명이었다.

 

트럼프는 당시 아이오와 주지사였던 브랜스탓이 공중정책, 무역과 농업에서이 경험 그리고 그의 시진핑과의 오랜 관계를 보며 뽑은 것이라고 했었다. 브랜스탓은 시진핑과 1985년 미중 정부 교환을 통해 알게된 것이었다.

 

그때부터의 기간 동안, 시진핑과 브랫스탓 두 사람은 모종의 우정을 유지해왔던 것으로 여겨졌고, 시진핑은 그가 부주석이었을 2012년에 미국을 방문하고 있는 동안 브랜스탓과 다시 만났었다.

 

본래 브랜스탓에 대한 임명은 베이징의 환영을 받았고, 중국 외무성 대변인 루 캉은 브랜스탓을 중국인민들의 오랜 친구라고 칭송했었다. 

 

그러나 브랜스탓은 최근 역사상 가장 껄끄러운 미국-중국 관계 중 하나를 감독해 왔다. 그가 대사로 임명된 이래로, 트럼프 행정부는 장기전으로 가고 있는 무역 전쟁의 일환으로 중국 상품에 대해 수백억 달러 상당의 관셰를 붙였다. 트럼프 행정부는 또한 화웨이 따위의 중국 기술회사들이 미국의 통신 기반시설을 설치하는 것 및 미국의 부품을 받는 것을 금지했으며 미국에서 일하는 중국 언론인들에 대한 비자 제한을 강화시켰다.

 

99, 브랜스탓이 밝힌 견해의 한 부분에서 그는 중국 정부가 최근 몇 십년 동안 미국의 개방성을 이용해 오고있었다고 비난했고, 중국 공산당의 입 가리개인 인민들의 일간지사실과 심각하게 불일치 한다면서 자신의 말에 대한 보도를 거절했다고 했다.

 

인민들의 일간지라는 이 국역 언론은 자신들이 거부 서한에서 만일 이 칼럼이 인민들의 일간지에 오르길 바란다면, 당신은 동일성의 원칙 및 상호 존중의 원칙 하에 사실에 기초하여 실질적으로 글 수정을 해야한다.”고 적었었다.

 

이에 대한 대응으로, 국무장관 팜페이오는 인민들의 일간지를 위선이라고 비난하면서 만일 중국 정부가 성숙한 장권이라면, 서부 외교관이 직접적으로 중국 인민들에게 말할 권리를 존중해야할 것이라고 받았다.

 

미국고 중국 역사상 가장 경쟁적인 순간 중 하나에 잇는 동안 미국의 고위 외교관이었음에도 대체적으로 주목을 받지 못했던 브랜스탓은 트럼프 임기 내내 그에게 충성하는 것으로 보여졌었다. 브랜스탓을 아는 사람들은 그가 트럼프 선대위가 원하는 일을 하게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는 좋은 병사인 바, 특히 그가 트럼프의 두 번째 행정부에서 일을 할 가능성이 있다면 더욱 그럴 것이다. 그는 중국에 어떻게 하는 것이 농부들을 살리는데 필요할 것이라고 말할 것이다.” 라고 미중 관계상 국가 위원회 회장인 스티븐 올린스는 말하면서 그가 전하게 될 말은 앞으로 트럼프 선대위가 그에게 요구하는 것과 일치할 것이다.”라고 했다.

 

아시아에 초점을 맞추고 있는 미 국부부의 실무자급 관계자들은 현재 그리고 선거일 사이에 트럼프 행정부가 새로운 대사를 임명할 계획에 대해선 알지 못하고 있었지만 그들은 또한 대체적으로 시간에 맞춰 이 순간 브랜스탓이 이직하는 것에는 놀라워했다고 국무부 관계자들은 말했다.

 

최근 몇 달 동안, 브랜스탓은 미중 양국 사이의 긴장이 가열되고 있는 가운데서도 훨씬 더 조용히 있는 역할을 하려는 것이 아닌가 하게 보였다. 일례를 들면, 6, 미중 관계에 연루돼있는 미국인들과 에 비공개로 같이 모습을 드러내는 것을 취소했는데, 이것은 미국이 휴스턴 중국 영사관을 폐쇄시킨 뒤 불과 일주일 만에 열기로 계획됐던 것이었다는 것이 이 일을 잘 알고 있는 소식통의 말이다.

 

불행스런 현실은 브랜스탓은 베이징과 대화 또는 협상에 있어 절대로 핵심 창구가 아니라는 사실이다. 미국의 대사라는 상징성은 중요한 것이지만, 이 사례에서 그는 그냥 그러한 역할을 하지 않았었다.” 라고 오바마 행정부 시절 국가안보위원회아시아 부장이었던 데번 네데이로스는 설명하면서 중국 정책은 팜 페이오에 의해 운영되고 있는 중이며, 워싱튼은 브랜스탓을 전동적으로 대사를 쓰던 방식으로 쓰진 않았다.”고 했다.




US Ambassador to China Terry Branstad stepping down following Trump campaign ask

 

By David Culver, Ben Westcott, Kylie Atwood and Kaitlan Collins, CNN

Updated 0457 GMT (1257 HKT) September 15, 2020

 

(CNN)US ambassador to China Terry Branstad is leaving his post before the November election in part because President Donald Trump urged the former governor of Iowa to come back and help him campaign, multiple sources told CNN Monday.

 

Because Branstad always intended to serve only one term, his departure was expected, according to multiple administration officials and people familiar with his thinking. But as of a few weeks ago, Branstad was planning to remain in Beijing until after the election, according to two sources familiar. That changed when Trump asked Branstad to come back to the US and campaign for him after more than three years in Beijing.

 

"That is why he is ending it early -- because the President asked," said a source familiar with the request.

 

The news comes amid increasing tensions between the US and China on several fronts. The Chinese government announced on Friday it would be imposing unspecified restrictions on senior US diplomats and personnel inside China after Washington put in place a similar measure targeting Beijing's diplomatic corps on September 3.

 

Branstad has been friends with Chinese President Xi Jinping since the 1980s, though his role as ambassador became increasingly fraught in recent months as the US-China relationship frayed amid the coronavirus pandemic. Branstad was ultimately never able to leverage the personal relationship to benefit the bilateral relations.

 

Trump referenced the outgoing ambassador and his son Eric Branstad -- who is a senior adviser to Trump Victory 2020, the joint fundraising committee between the campaign and the Republican National Committee -- during a phone call with Iowa Republican Sen. Joni Ernst.

 

"Eric Branstad's fantastic and you know, Eric's father is coming home from China because he wants to campaign," Trump said on the call, which Ernst tweeted in a video on Saturday.

 

'He still plays well in the Midwest'

 

A source familiar with the move says Trump wanted him back in the US to help campaign in Iowa. Branstad had told the President in recent months as they discussed his departure that he wanted to stay on in his role through the agricultural purchases that happened over the summer.

 

The Trump campaign believes that Branstad could have an impact on voters in Iowa, Wisconsin, Missouri and even Minnesota, according to two sources familiar.

 

"He still plays well in the Midwest. He has high name ID and is probably the best person to talk about the China influence," said a source close to the Trump campaign.

 

Biden and Trump remain in a very tight race in Iowa, according to polls over the last few months. Trump won the state by about 10% in 2016.

 

It is unclear if someone told Trump that it would be a good idea for Branstad to come back and campaign or if the President came up with the idea on his own.

 

Experts say that the repercussions are not expected to be major, given that Branstad was not a central player in the US-China policy space. While Branstad is not a leading voice in the Trump administration's tough on China approach, he is expected to assume a "more forward leaning approach" when he hits the campaign trail, said the source close to the campaign.

 

In a Twitter post early Monday, US Secretary of State Mike Pompeo thanked Branstad for his service to the American people as the US Ambassador.

 

"President (Donald Trump) chose Ambassador Branstad because his decades-long experience dealing with China made him the best person to represent the Administration and to defend American interests and ideals in this important relationship," Pompeo said.

 

Pompeo didn't give a reason for Branstad's departure, or any announcement about a potential successor to the important diplomatic post.

 

One of Trump's first ambassadorial picks

 

Branstad was one of then-President-elect Trump's first ambassadorial picks in December 2016, shortly after Trump won the US Presidential election.

 

Trump said at the time that the then-Iowa governor was picked for his experience in public policy, trade and agriculture, as well as his "long-time relationship" with Xi, whom Branstad had known since 1985 through US-China government exchanges.

 

During that period, the two were believed to have maintained a friendship of sorts, with Xi meeting again with Branstad during a visit to the US in 2012 while still vice-president.

 

Originally Branstad's appointment was welcomed by Beijing, with Chinese Foreign Ministry spokesman Lu Kang lauding him as an "old friend of the Chinese people."

 

But Branstad has overseen one of the rockiest periods of US-China relations in recent history. Since his appointment, the Trump administration has placed tariffs on hundreds of billions of dollars of Chinese goods as part of a long-running trade war. It has also banned Chinese technology firms such as Huawei from the country's communications infrastructure and receiving US components, and tightened visa restrictions on Chinese state media journalists working in the US.

 

On September 9, an opinion piece written by Branstad, in which he accused the Chinese government of "exploiting" US openness in recent decades, was rejected for publication by Communist Party mouthpiece People's Daily for being "seriously inconsistent with facts."

 

"If you do wish to publish this op-ed in the People's Daily, you should make substantive revisions based on facts in the principle of equality and mutual respect," the state media publication said in its rejection letter.

 

In response, Secretary of State Pompeo accused People's Daily of "hypocrisy," saying that if the Chinese government was a mature power, it would "respect the right for Western diplomats to speak directly to the Chinese people."

 

Branstad, who has been largely out of the limelight despite being America's top diplomat in Beijing during one of the most contentious moments in US-China history, has been viewed as loyal to Trump throughout his tenure. Those who know Branstad believe that he will do what the Trump campaign asks.

 

"He is a good soldier, especially if he is coming back to potentially play a role in a second Trump admin. He will talk about how taking on China was needed to save the farmers," said Stephen Orlins, the president of the National Committee on US-China relations. "His message will be consistent with what the campaign asks him."

 

Working-level State Department officials who focus on Asia were not aware of plans by the Trump administration to nominate a new ambassador between now and election day, but they were also largely surprised by Branstad's departure at this moment in time, said two State Department officials.

 

In recent months, Branstad has assumed an even quieter role as in Beijing as tensions between the two countries have heated up. In one instance, he canceled an off-the-record Zoom appearance with Americans engaged in US-China relations in June, which was planned to take place just a week after the US shut down the Chinese consulate in Houston, according to a source familiar with the event.

 

"The unfortunate reality is that Branstad was never a key channel for communicating or negotiating with Beijing. While the symbol of the US ambassador is significant, in this instance he just did not play that role," explained Evan Medeiros, a former National Security Council Asia director during the Obama administration. "China policy was being run by Pompeo. Washington did not use Branstad like ambassadors are traditionally used."

 

[기사/사진: CNN]



Comment



밤툰 - 100% 무료웹툰
에그카지노 STC555.COM
개츠비카지노 STC555.COM
서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삼삼카지노주소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주소 STC555.COM
와우카지노 STC555.COM
서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서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태양성카지노 STC555.COM
맥스카지노주소 STC555.COM
스타카지노주소 STC555.COM
슈퍼카지노 STC555.COM
레드썬카지노 STC555.COM
슈퍼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슈퍼카지노 STC555.COM
로얄카지노 STC555.COM
트럼프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레드썬카지노주소 STC555.COM
빠칭GO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해금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빠칭GO카지노 STC555.COM
바카라사이트주소 STC555.COM
스타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호게임 STC555.COM
UCC 카지노 STC555.COM
안전놀이터주소 STC555.COM
더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인터넷카지노주소 STC555.COM
홈카지노 STC555.COM
에그벳카지노 STC555.COM
ag슬롯카지노 STC555.COM
슈퍼카지노주소 STC555.COM
온라인카지노 STC555.COM
맥스카지노 STC555.COM
해금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해금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 STC555.COM
에그벳 STC555.COM
에비앙4U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에그카지노주소 STC555.COM
개츠비카지노주소 STC555.COM
UCC 카지노 STC555.COM
에그벳카지노주소 STC555.COM
솔레어카지노 STC555.COM
빅카지노주소 STC555.COM
egg카지노 STC555.COM
빅카지노 STC555.COM
스타카지노주소 STC555.COM
카지노사이트주소 STC555.COM
해금카지노주소 STC555.COM
개츠비카지노주소 STC555.COM
카지노사이트 STC555.COM
eggc카지노주소 STC555.COM
다빈치카지노 사이트 STC555.COM
에그벳 STC555.COM
카지노사이트추천 STC555.COM
에비앙4U STC555.COM
홈카지노주소 STC555.COM
하이게이밍 STC555.COM
하이게이밍카지노사이트 STC555.COM
UCC 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에그벳카지노사이트 STC555.COM

[ 시사 View 社說 ]

시리아 원유 지키… 미국의 브래들리 창갑차량 사진: Wikipedia입력 2020.9.19. [시사뷰타임즈] 지금... 더보기

[스페셜 NEWS]

英 왕궁 속 엿보기: 왕족들의 이상한 세상 어린 시절, 우리들 중 많은 경우는 잠자는 미녀 따위의 동화를 통해 왕족들과 처음 조우한... 더보기

[포토 NEWS]

잠시 세워졌던 성적 포식자 엡스틴의 동상, 수수께끼처럼 사라져 금융업자인 제퍼리 엡스틴의 2017.3.28. 의 모습. 이 사진은 뉴욕주 범죄정의 부 성 범죄자 등... 더보기

[정확한 정보] Q&A

토탄과 이탄 사진=ResearchGate입력 2020.9.12. [시사뷰타임즈] 토탄과 이탄 관련기사들불, 수만 km 밖에 있는 ... 더보기

[종합 NEWS]

20일, 韓 감염 22,975(+82) 사망 383(+15) 회복 20,158 입력 2020.9.20. [시사뷰타임즈] 어제까지 110이 늘어 총 감염이 22,893이었던 한국은 오늘까지 8... 더보기

[ 시·선·집·중 ]

좐 볼튼의 폭발적인 회고록에 대한 범죄 수사 착수 국가안보고문으로서, 좐 볼튼은 미국 해외정책에 있어서 주요한 인물이었다. Image copyrightAF... 더보기

[ 화젯 거리 ]

WTO "트럼프의 제반 관세들, 세계 무역 규정 위반한 것“ 사진: Caixin입력 2020.9.16. CNN 원문 2020.9.16. [시사뷰타임즈] 세계무역기구 (WHO) 는 화요일, 대... 더보기

[오피니언 NEWS]

신판 바보들의 행진! 우리 국어를 왜 망가뜨리니? 사진=KOBAY 입력 2020.9.6. [시사뷰타임즈] “바보들의 행진”은 하길종 감독, 최인호 원작·각... 더보기

[제휴 및 광고 문의]

제휴및 광고문의 게시판입니다. 시사뷰 타임즈는 시사뷰 까페와 연계된 것으로서 적지 않은 조회가 있습니다. 따라서 시사... 더보기

[기사제보 받습니다]

이 게시판은 회원가입후 작성 가능하며, 역사물 또는 어떠한 기록물 등은 … 기사 제보도 아닌데 장난삼아 한 두줄 글을 올리는 사람도 있고 그 중에는 악성코드가 들... 더보기

[타임스퀘어]

뒤 끝 추잡한 한국의 前 대통령들 2005년5월25일 기자 시사회에서 제작진이 공개한 10·26 직후의 궁정동 안가 연회장 사진, 오... 더보기

[메인 큰 타이틀]

틱톡과 위챗: 美, 48시간 내로 앱 내려 받기 금지 명령! 틱톡, 도널드 트럼프, 위챗 IMAGE COPYRIGHTALAMY/EPA/ALAMY 입력 2020.9.19.BBC 원문 12시간 전 [시사뷰... 더보기

[메인 작은 타이틀]

BBC, "올여름 해수욕장 예약은 한국에서"... 방송 장면 [BBC 제공 영상으로 보기]입력 2020.9.20.BBC 원문 2020.8.10 [시사뷰타임즈] 여름철에 한국의 여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