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제르바이잔-앨미니어, 2일째 전쟁...밤새 중무기 배치



입력 2020.9.28.

RT 원문 2020.9.28.

 

[시사뷰타임즈] 앨미니어 (아르메니아) 와 아제르바이잔 군 사이의 강렬한 적개심이 분쟁이 있는 나고르노-카라바크 지역 국경을 끼고 일요일 밤에도 지속됐다. 양측은 지역적 승리를 주장하면서 서로 심한 사상자를 낳게 했다고 보도했다.

 

역사적으로 심한 경쟁관계에 있는 아제르바이잔과 앨미니어 병사들의 충돌은 사격을 중지하고 병사들을 철수시키라는 요구가 쌓이고 있음에도 2일째로 접어들었다.

 

양국이 폭력적인 국경에서 타오르는 불길 속에 군사적으로 승리했다는 영상을 더 많이 보여주면서 장보전도 가열되고 있다



관련기사


 

나고르노-카라바크 국경에선 밤새 강도가 다른소규모 접전이 있었노라고, 앨미니어 국방 장관 대변인이 월요일 일찍 보고했다. “상대방이 중 화염제조기 체제인 TOS를 비롯, 대포와 장갑차 공세를 재개했다.” 고 이 관계자는 밝혔다.

 

앨미니어 군은 공격을 제지하면서 적의 인력과 장비에 심각한 손실을 끼치고있다.

 

바제르바이잔의 수도 바쿠는 한편, 자국의 강적이 민간인이 집중돼 있는 여러 지역을 대상으로 하고 있다며 비난했다. 월요일 아침, 앨미니어 군은 19,000명 정도가 살고 있는 국경 마을인 테르테르를 폭격하고 있었다. 아제르바이잔 국방부는 언론에, 만일 폭격을 중지하지 않는다면, “적절한 제반조치들을 취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앞서, 바쿠는 앨미니어 병사 최소 550명이 아제르바이잔 지역에서 맞받아친 공격에서 죽거나 부상을 입었고 더불어 이 조치에서 탱크 수십대, 곡사포들 그리고 방공체제 등을 잃었다고 했다. 예레반은 즉각 이 주장이 근거도 없는 것이라고 질책했다. 나고르모-카라바크 쪽에선 이 전투에서 앨미니어 병사들 31명을 잃었다고 보도했다.

 

도사리고 있던 적개심이 일요일 아침 폭력사태로 폭발했다. 예레반은 바쿠가 전투기과 중 대포를 사용하여 나고르모-카라바크 내부를 겨냥한 폭격을 했다고 비난했는데, 니고르모-카라바크은 앨미니어 인종 사람들로 이루어져 있고 도 이 사람들이 관리하지만, 국제적으로는 아제르바이잔의 일부로 인식되고 있다.

 

이에 대해 바쿠는, 앨미니어 도발에 맞선 대응으로서 맞받아 친 것이라고 말했다. 양측 -소련의 붕괴 이래로 수도 수많은 경우에 싸움을 해 온- 전선에 보강군을 보내면서 서로 민간인을 노린다고 비난했다.

 

니고르모-카라바크와 이곳의 오랜 협조자이자 지원자인 앨미니어는 계엄령을 선포하면서, 일요일 징병연령의 남자들에게 총동원령을 내렸고, 아제르바이잔은 같은 날 늦게 똑같이 따라했다. 아제르바이잔 당국자들은 전쟁시 요구사항을 원용하며 인터넷도 끊으면서: 사회연결망 및 훼이스북, 트위터, 텔러그램(전신) 그리고 왓스앱 등을 포함한 연락도구들이 남부 코카서스 국가에서 가동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이 전투는 질풍과 같은 민주주의를 촉발시켰는데, 미국, 프랑스 그리고 유럽연합 등은 적대감을 즉각 중지하라고 요구했다. 전통정으로 앨미니어 및 아제르바이잔과 온화한 관계를 맺어온 라셔 (러시아) 는 중재 역할을 제안하면서 이 위기를 터키와 논의하고 있는 중인데, 터키는 즉각 바쿠를 전폭적으로 지지한다고 했다.

 



Azerbaijan & Armenia carry on fighting into second day over contested Nagorno-Karabakh region, heavy weaponry deployed overnight

 

28 Sep, 2020 06:14 / Updated 1 hour ago

FILE PHOTO © RIA Novosti / Alexey Kudenko

 

Intense hostilities between Armenian and Azeri forces continued on Sunday night along the border of the disputed Nagorno-Karabakh region. Both sides claimed local victories and reported inflicting heavy casualties on one another.

 

Clashes involving troops from Azerbaijan and Armenia, two historically bitter rivals, entered a second day despite mounting calls from international leaders to hold fire and disengage troops.

 

Information war cranks up as Azerbaijan & Armenia show more footage of alleged military victories in violent border flare-up

 

There have been skirmishes "of different intensity" overnight on the Nagorno-Karabakh border, a spokesperson for the Armenian Defense Ministry reported earlier on Monday. "The adversary resumed (its) offensive using artillery and armor, including the heavy flamethrower system TOS," the official revealed.

 

The Armenian military are deterring the attack, "inflicting significant losses on the enemy in manpower and equipment."

 

Baku, meanwhile, blamed its arch-nemesis for targeting civilian-populated areas. On Monday morning, Armenian forces were shelling Terter, a border town of roughly 19,000 people, Azerbaijan's Defense Ministry told the media. "Proper measures" will be taken if the bombardment doesn't stop, the ministry warned.

 

Previously, Baku suggested at least 550 Armenian soldiers were killed or injured in the Azeri "counteroffensive," along with dozens of tanks, howitzers, and air defense systems lost in action. Yerevan promptly rebuked the claim as "unfounded." Nagorno-Karabakh itself reported a loss of 31 Armenian soldiers in the fighting.

 

The lingering hostilities erupted into violence on Sunday morning. Yerevan accused Baku of using combat aircraft and heavy artillery to bomb targets within Nagorno-Karabakh, a disputed region administered and populated by ethnic Armenians but internationally recognized as as part of Azerbaijan.

 

Baku, in turn, said it had counter-attacked in response to Armenian "provocations." Both sides which have fought on numerous occasions since the Soviet Union's demise sent reinforcements to the frontline and blamed one another for targeting civilians.

 

Nagorno-Karabakh and its longtime ally and backer Armenia declared martial law and issued a general mobilization of conscription-age males on Sunday, with Azerbaijan following suit later in the day. Azerbaijani authorities have also cut off internet services, citing wartime requirements; social media and messengers including Facebook, Twitter, Telegram, and WhatsApp are also said to be out of service in the South Caucasus nation.

 

The fighting triggered a flurry of diplomacy, with the US, France and the EU calling for a cessation of hostilities immediately. Russia, which traditionally has warm relations with both Armenia and Azerbaijan, offered a mediation role, also discussing the crisis with Turkey a country that promptly offered its "full support" to Baku.

 

[기사: RT]



Comment



밤툰 - 100% 무료웹툰
에그카지노 STC555.COM
개츠비카지노 STC555.COM
서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삼삼카지노주소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주소 STC555.COM
와우카지노 STC555.COM
서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서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태양성카지노 STC555.COM
맥스카지노주소 STC555.COM
스타카지노주소 STC555.COM
슈퍼카지노 STC555.COM
레드썬카지노 STC555.COM
슈퍼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슈퍼카지노 STC555.COM
로얄카지노 STC555.COM
트럼프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레드썬카지노주소 STC555.COM
빠칭GO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해금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빠칭GO카지노 STC555.COM
바카라사이트주소 STC555.COM
스타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호게임 STC555.COM
UCC 카지노 STC555.COM
안전놀이터주소 STC555.COM
더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인터넷카지노주소 STC555.COM
홈카지노 STC555.COM
에그벳카지노 STC555.COM
ag슬롯카지노 STC555.COM
슈퍼카지노주소 STC555.COM
온라인카지노 STC555.COM
맥스카지노 STC555.COM
해금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해금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 STC555.COM
에그벳 STC555.COM
에비앙4U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에그카지노주소 STC555.COM
개츠비카지노주소 STC555.COM
UCC 카지노 STC555.COM
에그벳카지노주소 STC555.COM
솔레어카지노 STC555.COM
빅카지노주소 STC555.COM
egg카지노 STC555.COM
빅카지노 STC555.COM
스타카지노주소 STC555.COM
카지노사이트주소 STC555.COM
해금카지노주소 STC555.COM
개츠비카지노주소 STC555.COM
카지노사이트 STC555.COM
eggc카지노주소 STC555.COM
다빈치카지노 사이트 STC555.COM
에그벳 STC555.COM
카지노사이트추천 STC555.COM
에비앙4U STC555.COM
홈카지노주소 STC555.COM
하이게이밍 STC555.COM
하이게이밍카지노사이트 STC555.COM
UCC 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에그벳카지노사이트 STC555.COM

[ 시사 View 社說 ]

美 대통령 당선자… 사진: GUARDIAN입력 2020.11.25. [시사뷰타임즈] ‘정치인이 아닌 정치인’ 이라... 더보기

[스페셜 NEWS]

폼페이 유적 발굴: 부유한 남자와 노예 시신 발견 거의 2,000년 전, 베수비우스 화산 폭발을 피하려던 것으로 여려지는 부유한 남자과 그의 남... 더보기

[포토 NEWS]

"경찰, 없애라!“ 너무 쉽게 총쏘는 경찰. 흑인 죽자 모두 거리로 [RT 제공 영상으로 정확히 보기]입력 2020.10.24.RT 원문 2020.10.24. [시사뷰타임즈] 경찰 한 명이 ... 더보기

[정확한 정보] Q&A

미국 대선: 크래켄을 풀겠다고? 그게 뭔데? 민담 속의 크래컨 IMAGE COPYRIGHTGETTY IMAGES 도미니언의 기술은 미국 선거에서 널리 사용되는 ... 더보기

[종합 NEWS]

이런 법안이? 프랑스, 겅찰 야만성 촬영금지법에 시위 대폭발! 군중속 일부가 돌멩이와 폭죽을 경찰에게 던지면서 충돌이 시작됐다. 파리 시위자들이 들... 더보기

[ 시·선·집·중 ]

美 육류 수입: 대만 의원들, 돼지 내장 던지며 거세게 항의 (영상) 대만 국회의원들이 타이페이 의회에서 드잡이질을 하는 동안 대만 국회의원들이 서로에게... 더보기

[ 화젯 거리 ]

스페인 女 축구 선수, 마라도나 묵념 거부: 강간범-소아성애-학대자이므로 © Screenshot from Twitter 입력 2020.12.1.RT 원문 202011.30 [시사뷰타임즈] 축구 세계 많은 사람들이 ... 더보기

[오피니언 NEWS]

[버락 오바마] 한 번 선거론 썩어가는 미국 진실 중단 못 시켜 오바마는, 이 사진에서 자신이 사회적 거리 두기인 “팔꿈치 부딪히기” 로 맞이하는 조 ... 더보기

[제휴 및 광고 문의]

제휴및 광고문의 게시판입니다. 시사뷰 타임즈는 시사뷰 까페와 연계된 것으로서 적지 않은 조회가 있습니다. 따라서 시사... 더보기

[기사제보 받습니다]

이 게시판은 회원가입후 작성 가능하며, 역사물 또는 어떠한 기록물 등은 … 기사 제보도 아닌데 장난삼아 한 두줄 글을 올리는 사람도 있고 그 중에는 악성코드가 들... 더보기

[타임스퀘어]

뒤 끝 추잡한 한국의 前 대통령들 2005년5월25일 기자 시사회에서 제작진이 공개한 10·26 직후의 궁정동 안가 연회장 사진, 오... 더보기

[메인 큰 타이틀]

이란 최고지도자: 최고의 군 과학자 암살배후자들, 단호히 처벌 약속 자료사진: 이란 최고 지도자 아야톨라 알리 크하메네이 © Handout via REUTERS / Official Khamenei Web... 더보기

[메인 작은 타이틀]

시드니: 11월에 가장 뜨거운 기록적 40도...너도 나도 해변으로 더위를 식히기 위해 사람들과 그들의 애완견이 물에 몸을 담그고 있다. 당국은 사람들에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