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바이든 토론회: 욕설, 호통, 비난으로 점철...역겨운 상태로 끝나



입력 2020.9.30.

BBC 원문 18분 전

 

[시사뷰타임즈]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과 도전자 조 바이든은 여러 해 만에 가장 혼란스러우면서도 악의에 찬 백악관 토론회에서 맹렬하게 격돌했다.

 

분노에 차 고함을 지르고 욕설을 하는 등으로 지장을 받은 이 다툼에서, 이들은 전세계 전염병, 시위대에 대한 폭력사태, 경제 그리고 심지어는 상대방의 가족들을 놓고도 싸웠다.

 

오하이오주 클리브랜드에서 열린 90분짜리 공개 토론회는 두 사람 사이에 3회 토론회 중 첫 번째 것이었다.

 

여론조사 집계는 선거일이 35일 남은 가운데, 바이든이 꾸준히 1자릿 수로 트럼프를 이겨왔다.

 

그런데 몇 안 되는 부동표 주들에서의 조사 결과를 보면, 실제로 누구에게 표를 줄 것인지에 대한 경합은 박빙 상태일 것이다.

 

코로나바이러스 전세계적 전염병 때문에, 서부 사례 보존 대학교에서의 화요일밤의 토론회는 제한이 있고 사회적으로 거리를 둔 것이었으며, 개인적으로 오는 청중이나 전통적으로 개회식 때 하는 악수 행위는 건너 뒤었다.

 

이 공개토론회는 90분 동안 15분씩 할당된 6가지 주제에 초점을 맞춘 것이었는데, 후보자들의 제반 기록, 대법원, 전세계적 전염병, 인종, 선거의 순결성 그리고 경제 등이었다.

 

트럼프와 바이든 사이의 역겨운 충돌

 

앞뒤로 모욕적인 것으로써 끼어듦을 당한 바이든 (77) 은 트럼프 (74) 촌놈부르면서, 트럼프가 인종차별적 증오심을 부채질 한다고 비난했으며, 트럼프에게 라셔 (러시아) 대통령을 언급하면서 푸틴의 새끼 강아지라는 낙인을 찍었다.

 

바이든은 또한 자신의 경쟁자에게 자네는 미국에서 지금까지 가장 최악의 대통령이다.” 라고 했다.

 

여러 상황이 훨씬 더 개인적인 것으로 되면서, 트럼프는 바이든 아들의 마약 사용을 끄집어 냈다.

 

 

토론회가 시작되면서 이들은 무엇에 대해 논쟁을 벌였나?

 

 

두 후보자가 의료보험에 대해 드잡이질을 하면서, 공화당의 트럼프는 자신의 경쟁자가 자신의 민주당 내에서 사회주의자들에게 신세를 지고 있는 중이라고 비난하면서, “그들이 당신을 지배하려고 한다, , 당신은 그런 걸 알아야지.” 라고 했다.

 

바이든은 바로 지금 난 민주당이야.” 라고 쏘아붙였다.

 

바이든은 이어 여기서 우리가 알아야 할 것이 있는 바: 지금까지 트럼프가 말한 모든 것은 볼 것없이 그냥 거짓말이라는 것이다라고 했다.

 

바이든은 또한 난 이 자리에 그의 거짓말들을 크게 소리내 밝히려고 있는 게 아니다. 모든 사람이 트럼프가 거짓말 장이 임을 알고 있다.” 고 했다.

 

트럼프는 , 당신이 바로 그 거짓말 장이다.” 라고 되받아쳤다.

 

트럼프는 그후 신속히 자신이 대법원 판사들 좌석에 6-3 보수주의를 확고히 하기 위해 대법원에 재판관 1명을 채워 넣으려는 자신의 노력을 옹호했다.

 

트럼프는 바이든에게 더 많은 재판관을 추가시키면서 대법원의 이념적 균형을 민주당 의원들이 촉구하는 대로 기울어지게 만들거냐고 물었다.

 

트럼프는 또한 바이든에게 바이든이 만든 사법 지명자 명단을 내놓으라고 요구도 했다.

 

그러나 바이든은 끌려 다니지 않았다. “”이봐, 입 좀 닥쳐주지 않겠나?“ 라고 했다.

 

트럼프는 압박을 가하면서 , 목록 상에 누가 올라와 있는가?”라고 하면서 바이든이 대법원을 다 채워넣으려고 한다.” 고 했다.

 

사회자 크리스 왈러스는 토론회가 계속 진행될 수 있도록 끼어들었다.

 

바이든은 이봐, 아무도 관심을 주지 않더라도 계속 시끄럽게 짖어대라고.” 라고 했다.

 

트럼프는 조, 사람들은 이해하고 있다. 47년 동안 당신은 아무 것도 해 놓은게 없어.“ 라고 대꾸했다.

 

 

두 사람,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해 뭔 말을 했나?

 

 

바이든은 미국인 20만 명 이상이 사망한 코로나바이러스 전세계 전염병에 대한 트럼프의 지도력에 대해 쓰레기 취급을 했다.

 

바이든은 미국 경제를 다시 개방하고 싶어하는 트럼프에 대해 이 양반은 공황상태에 빠졌거나 아니면 주식시장을 쳐다보고 있다.” 고 했다.

 

바이든은 그가 훨씬 더 똑똑해 지고 훨씬 더 재빨라지지 않는다면, 많은 사람들이 죽었는데, 이제 훨씬 더 많은 사람들이 죽게될 것이다.” 라고 했다.

 

트럼프는 바이든이 한 말 중 똑똑한이라는 단어에 반대했다.

 

트럼프는 당신은 학급에서 가장 저조하거나 거의 가장 저조한 상태로 졸업했지.” 라고 말하면서 똑똑하다는 단어는 내게 다시는 사용 말라고. 그 단어는 아예 사용 말라고.” 라고 했다.

 

 

법과 질서 부문에선 어떤 일이 있었나?

 

 

바이든은 이 사람이 바로 인종차별주의자들의 증오, 인종차별주의자들의 분열을 조장하려고 기를 쓰며 모든 것을 개를 부르는 호루라기처럼 사용하는 대통령이라는 사람이다.” 라고 했다.

 

트럼프는 바이든의 이 말에 바이든이 1994년 범죄 법안을 지지하면서 아프리카계 미국인을 초 포식자라고 지칭한 바 있었다고 맞받았다.

 

바이든은 자신이 1993년 상원 법사위 의장으로 있었을 때 그런 말을 한 적이 없다고 부인했다. 바이든은 도리를 벗어난 이국 길거리의 포식자들에 대해 경고를 했다.

 

트럼프는 당신은 사법집행이라는 말은 할 수 조차 없는 사람이지, 왜냐면 당신이 그런 말을 했다면 급진 좌파 지지자들을 몽땅 다 잃을 것이니까.” 라고 했다.

 

트럼프는 사회자에게서 백인우월주의자들을 비난할 준비가 돼있느냐는 질문을 받는다.

 

트럼프는 그렇고 말고라고 하면서 난 기꺼이 그런 일을 할 것이다.” 라고 했다.

 

사회자는 , 그렇다면 그렇게 하시죠라고 했다.

 

잠시의 침묵이 흐른 뒤, 트럼프는 당신은 백인우월주의자들을 뭐라고 부르고 싶어하는데, 그들을 뭐라고 부르길 원하는가? 명칭을 내게 말해 달라 내가 누구를 비난하길 원하는가?” 라고 쌩뚱맞은 대답을 했다.

 

사회자는 극우 성향의 자랑스런 소년들집단을 예로 들었다.

 

트럼프는 뒤로 물러서서 옆에 서보지만, 난 당신에게 누군가는 안티화 (: 극우 반대 집단)에 대해 그리고 좌파들에 대하 뭔 일을 할 것이라고 말해 주겠다.” 라고 했다.

 

 

가장 추한 순간은 어떤 것들이었나?

 

 

가장 거침없는 충돌 상황들은 후보자들이 그들의 가족을 끄집어 냈을 때였다.

 

한 순간, 트럼프는 공화당 상원이 내놓은 한 보고서를 인용하면서, 바이든의 아들인 헌터 바이든이 공동으로 설립한 회사가 라셔 (러시아) 백만장자에게서 350만 달러 (270만 파운드) 를 받은 것이냐고 물었다.

 

바이든은 이 주장을 부인했고, 두 사람은 서로를 향해 고함을 질러댔다.

 

사회자가 끼어들어 보려고 하자, 바이든은 이 촌놈에게 어울리는 말은 찾기가 어렵다. 날 용서해 주십시오, 이 양반에 대한 것을.” 이라고 했다.

 

바이든은 내 말은 우린 트럼프의 가족에 대해선 밤새도록 이야기 할 수도 있다는 뜻이라고 했다.

 

후에, 바이든은 익명의 소식통들이 주장한 것을 언급하면서 트럼프는 한때 군부대원들을 패배자라고 부른 일이 있었다고 했는데, 트럼프와 그의 전현직 보좌관들은 바이든 소식통들의 보고 내용을 부인했다.

 

바이든은 이랔에서 복무했고 브론즈 스타 상까지 수상한 자기 늦둥이 아들 뷰는 패배자가 아니라고 분노에 차서 말했다.

 

우리 아들은 패배자가 아니라 애국자였다.” 고 바이든은 말했다.

 

트럼프가 끼어들더니, “정말인가? 당신 아들 헌터에 대해 말하고 있는건가?”라고 했다.

 

바이든은 난 내아들 뷰 바이든에 대해 말하고 있는 중이지.” 라고 바이든이 말했다.

 

트럼프는 난 뷰를 모른다.”고 하면서 난 헌터는 알고 있다. 헌터는 군에서 내팽개쳐졌지. 헌터는 코카인 사용 때문에 내쫓겼고 불명예스럽게 해고 당한 것이지. 그리고 헌터는 당신이 부통령이 될 때까지 직업도 없었다고.” 라고 했다.

 

트럼프는 이어 그리고 일단 당신이 부통령이 됐을 때 헌터는 유크레인 (우크라이나) , 중국, 마스커우 (모스크바) 그리고 여러 다른 곳에서 재산을 모았지. 헌터는 재산은 일궜지만 직업은 없었지.” 라고 했다.

 

트럼프에 대해 호통을 치면서 바이든은 많은 사람들처럼, 당신 집에 있고 당신이 알고 있는 많은 사람들과 마찬가지로, 내 아들에겐 마약 문제가 있었다.” 고 했다.

 

 

바이든은 우리 아들은 그 문제를 뛰어 넘었다. 그 문제를 바로 잡았다. 아들은 그 문제에 대해 일해왔다. 그리고 난 우리 아들이 자랑스럽다.” 고 했다.

 

 

사회자, 어떻게 대처했나?

 

 

이번 토론회는 왈러스가 대통령 후보 토론회 사회를 두 번째 맡는 것이며 왈러스는 때때로 언쟁을 벌이고 있는 경쟁자들 속에서 고삐를 잡으려고 분투했다.

 

한때 그는 트럼프에게 끼어들기를 그만하라고 촉구했다.

 

확스 뉴스 진행자는 내가 생각할 때 미국은, 만일 우리가 두 사람이 훨씬 덜 끼어들면서 말을 하게 해준다면, 더욱 섬김을 받을 것 같다. 난 두 분 성생들께 그렇게 해달라고 하소연하고 있습니다.” 라고 했다.

 

트럼프는 좋지, 그리고 바이든에게도.” 라고 대꾸했다.

 

왈러스는 그런데, 솔직히, 트럼프 당신이 더 많이 끼어들기를 해 온 겁니다.” 라고 했다.

 

왈러스 말에 끼어든 트럼프는 그런데 바이든도 충분히 끼어들었거든.” 이라고 했다.




US election 2020: Trump and Biden duel in primetime debate

 

18 minutes ago

 

Biden: 'Do you believe for a moment what he's telling you?'

 

President Donald Trump and his challenger Joe Biden have fiercely clashed in one of the most chaotic and rancorous White House debates in years.

 

In a duel disrupted by angry shouting and name calling, they fought over the pandemic, violence at protests, the economy and even their families.

 

The 90-minute forum in Cleveland, Ohio, was the first of three between the two.

 

Opinion polls indicate Mr Biden has a steady single-digit lead over Mr Trump with 35 days until election day.

 

But surveys from the handful of swing-voting states that will actually decide the vote show a closer contest.

 

Due to the coronavirus pandemic, Tuesday night's debate at Case Western Reserve University had a limited and socially distanced, in-person audience and the traditional opening handshake was skipped.

 

The forum focused on six topics in 15-minute segments - the candidates' records, the Supreme Court, the pandemic, race, election integrity and the economy.

 

Nasty clashes between Trump and Biden

 

In a to and fro punctuated by insults, Mr Biden, 77, called Mr Trump, 74, a "clown", accused him of stoking "racist hatred", and labelled him "Putin's puppy" in reference to Russia's president.

 

He also told his rival: "You're the worst president America has ever had."

 

As things got even more personal, Mr Trump brought up Mr Biden's son's drug use.

 

What did they argue over in the opening minutes?

 

As the two tussled over healthcare, Mr Trump, a Republican, accused his rival of being beholden to socialists in his party, saying: "They're going to dominate you, Joe, you know that."

 

"Right now I'm the Democratic party," retorted Mr Biden.

 

Mr Biden went on: "Here's the deal: everything he's saying so far is simply a lie.

 

"I'm not here to call out his lies. Everybody knows he's a liar."

 

Mr Trump hit back: "Joe, you're the liar."

 

The president then defended his effort to swiftly fill a US Supreme Court seat to cement a 6-3 conservative majority on the bench.

 

Mr Trump challenged his rival to say whether he would pack America's highest court, adding more justices to tilt its ideological balance, as some Democrats have urged.

 

The president also demanded Mr Biden release a list of his own judicial nominees.

 

But Mr Biden would not be drawn. "Will you shut up, man?" the Democrat said.

 

"Who's on your list, Joe?" Mr Trump pressed. "He's going to pack the court."

 

The moderator, Chris Wallace, cut in to move the debate on.

 

"Keep yapping, man," Mr Biden said.

 

Mr Trump replied: "The people understand, Joe. Forty-seven years, you've done nothing."

 

What did they say about coronavirus?

 

Mr Biden rubbished Trump's leadership on the coronavirus pandemic, which has killed more than 200,000 Americans.

 

"He panicked or he looked at the stock market," the Democrat said of the president, who wants states to reopen their economies.

 

"A lot of people died and a lot more are going to die unless he gets a lot smarter, a lot quicker," Mr Biden said.

 

Mr Trump objected to Mr Biden using the word "smart."

 

"You graduated either the lowest or almost the lowest in your class," the president said. "Don't ever use the word smart with me. Don't ever use that word."

 

What happened in the law-and-order section?

 

Mr Biden said: "This is a president who has used everything as a dog whistle to try to generate racist hatred, racist division."

 

Mr Trump countered that Mr Biden, while supporting the 1994 crime bill, had referred to African Americans as "super predators".

 

The Democrat denied saying such a thing. In 1993, while chairman of the Senate Judiciary Committee, Mr Biden warned of "predators on our streets" who were "beyond the pale".

 

Mr Trump said: "You can't even say the word 'law enforcement' because if you did say those words you would lose all of your radical left supporters."

 

The president was asked by the moderator if he was prepared to condemn white supremacists.

 

"Sure," Mr Trump said. "I'm willing to do that."

 

"Then do it, sir," said the moderator.

 

After a moment's pause, Mr Trump said: "You want to call them, what do you want to call them? Give me a name, who do you want me to condemn?"

 

The moderator cited the far-right Proud Boys group.

 

Mr Trump said: "Stand back and stand by, but I'll tell you what, somebody's got to do something about antifa and the left."

 

What were the ugliest moments?

 

The feistiest clashes unfolded when the candidates brought up their families.

 

At one point the president questioned why a company co-founded by his challenger's son, Hunter Biden, had received $3.5m (£2.7m) from a Moscow billionaire, according to a report released by Senate Republicans.

 

Mr Biden denied the claim, and the two shouted over one another.

 

As the moderator tried to cut in, the Democrat said: "It's hard to get any word in with this clown. Excuse me, this person."

 

He added: "I mean, his family we could talk about all night."

 

Later, Mr Biden referred to claims by anonymous sources that Mr Trump had once called members of the military "losers", a report denied by the president and a number of his former and current aides.

 

The Democrat angrily said his late son, Beau, who served in Iraq and was awarded the Bronze Star, was not a loser.

 

"He was not a loser, he was a patriot!" said Mr Biden.

 

Mr Trump cut in: "Really? Are you talking about Hunter?"

 

"I'm talking about my son, Beau Biden," said the Democrat.

 

"I don't know Beau," said Mr Trump. "I know Hunter. Hunter got thrown out of the military. He was thrown out, dishonourably discharged for cocaine use. And he didn't have a job until you became vice-president.

 

"And once you became vice-president he made a fortune in Ukraine, in China, in Moscow and various other places. He made a fortune and he didn't have a job."

 

Shouting over Mr Trump, Mr Biden said: "My son, like a lot of people, like a lot of people you know at home, had a drug problem.

 

"He's overtaken it. He's fixed it. He's worked on it. And I'm proud of him."

 

Image copyrightREUTERS

Image caption

Debate moderator and Fox News anchor Chris Wallace battles to keep order in the debate

 

How did the moderator cope?

 

It was Mr Wallace's second time moderating a presidential debate and he at times struggled to rein in the quarrelling rivals.

 

At one point he urged the president to stop his interruptions.

 

The Fox News host said: "I think that the country would be better served if we allowed both people to speak with fewer interruptions. I'm appealing to you, sir, to do that."

 

Mr Trump replied: "Well, and him, too."

 

Mr Wallace said: "Well, frankly, you've been doing more interrupting."

 

Mr Trump interjected: "But he does plenty."

 

[기사/사진: BBC]



Comment



밤툰 - 100% 무료웹툰
에그카지노 STC555.COM
개츠비카지노 STC555.COM
서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삼삼카지노주소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주소 STC555.COM
와우카지노 STC555.COM
서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서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태양성카지노 STC555.COM
맥스카지노주소 STC555.COM
스타카지노주소 STC555.COM
슈퍼카지노 STC555.COM
레드썬카지노 STC555.COM
슈퍼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슈퍼카지노 STC555.COM
로얄카지노 STC555.COM
트럼프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레드썬카지노주소 STC555.COM
빠칭GO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해금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빠칭GO카지노 STC555.COM
바카라사이트주소 STC555.COM
스타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호게임 STC555.COM
UCC 카지노 STC555.COM
안전놀이터주소 STC555.COM
더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인터넷카지노주소 STC555.COM
홈카지노 STC555.COM
에그벳카지노 STC555.COM
ag슬롯카지노 STC555.COM
슈퍼카지노주소 STC555.COM
온라인카지노 STC555.COM
맥스카지노 STC555.COM
해금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해금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 STC555.COM
에그벳 STC555.COM
에비앙4U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에그카지노주소 STC555.COM
개츠비카지노주소 STC555.COM
UCC 카지노 STC555.COM
에그벳카지노주소 STC555.COM
솔레어카지노 STC555.COM
빅카지노주소 STC555.COM
egg카지노 STC555.COM
빅카지노 STC555.COM
스타카지노주소 STC555.COM
카지노사이트주소 STC555.COM
해금카지노주소 STC555.COM
개츠비카지노주소 STC555.COM
카지노사이트 STC555.COM
eggc카지노주소 STC555.COM
다빈치카지노 사이트 STC555.COM
에그벳 STC555.COM
카지노사이트추천 STC555.COM
에비앙4U STC555.COM
홈카지노주소 STC555.COM
하이게이밍 STC555.COM
하이게이밍카지노사이트 STC555.COM
UCC 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에그벳카지노사이트 STC555.COM

[ 시사 View 社說 ]

美 대통령 당선자… 사진: GUARDIAN입력 2020.11.25. [시사뷰타임즈] ‘정치인이 아닌 정치인’ 이라... 더보기

[스페셜 NEWS]

폼페이 유적 발굴: 부유한 남자와 노예 시신 발견 거의 2,000년 전, 베수비우스 화산 폭발을 피하려던 것으로 여려지는 부유한 남자과 그의 남... 더보기

[포토 NEWS]

"경찰, 없애라!“ 너무 쉽게 총쏘는 경찰. 흑인 죽자 모두 거리로 [RT 제공 영상으로 정확히 보기]입력 2020.10.24.RT 원문 2020.10.24. [시사뷰타임즈] 경찰 한 명이 ... 더보기

[정확한 정보] Q&A

미국 대선: 크래켄을 풀겠다고? 그게 뭔데? 민담 속의 크래컨 IMAGE COPYRIGHTGETTY IMAGES 도미니언의 기술은 미국 선거에서 널리 사용되는 ... 더보기

[종합 NEWS]

백악관 최고 Covid-19 고문 아틀라스, 현 행정부에 등 돌려 자료사진: 스캇 어틀라스 박사가 워싱튼 DC 백악관에서 코로나바리어스 대응책에 대해 설... 더보기

[ 시·선·집·중 ]

美 육류 수입: 대만 의원들, 돼지 내장 던지며 거세게 항의 (영상) 대만 국회의원들이 타이페이 의회에서 드잡이질을 하는 동안 대만 국회의원들이 서로에게... 더보기

[ 화젯 거리 ]

스페인 女 축구 선수, 마라도나 묵념 거부: 강간범-소아성애-학대자이므로 © Screenshot from Twitter 입력 2020.12.1.RT 원문 202011.30 [시사뷰타임즈] 축구 세계 많은 사람들이 ... 더보기

[오피니언 NEWS]

[버락 오바마] 한 번 선거론 썩어가는 미국 진실 중단 못 시켜 오바마는, 이 사진에서 자신이 사회적 거리 두기인 “팔꿈치 부딪히기” 로 맞이하는 조 ... 더보기

[제휴 및 광고 문의]

제휴및 광고문의 게시판입니다. 시사뷰 타임즈는 시사뷰 까페와 연계된 것으로서 적지 않은 조회가 있습니다. 따라서 시사... 더보기

[기사제보 받습니다]

이 게시판은 회원가입후 작성 가능하며, 역사물 또는 어떠한 기록물 등은 … 기사 제보도 아닌데 장난삼아 한 두줄 글을 올리는 사람도 있고 그 중에는 악성코드가 들... 더보기

[타임스퀘어]

뒤 끝 추잡한 한국의 前 대통령들 2005년5월25일 기자 시사회에서 제작진이 공개한 10·26 직후의 궁정동 안가 연회장 사진, 오... 더보기

[메인 큰 타이틀]

이란 최고지도자: 최고의 군 과학자 암살배후자들, 단호히 처벌 약속 자료사진: 이란 최고 지도자 아야톨라 알리 크하메네이 © Handout via REUTERS / Official Khamenei Web... 더보기

[메인 작은 타이틀]

시드니: 11월에 가장 뜨거운 기록적 40도...너도 나도 해변으로 더위를 식히기 위해 사람들과 그들의 애완견이 물에 몸을 담그고 있다. 당국은 사람들에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