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美 최종 대선 토론: 코로나, 기후 그리고 인종차별에 대한 말싸움


 


입력 2020.10.23.

BBC 원문 30분 전

 

[시사뷰타임즈] 미국 대통령 후보 도널드 트럼프과 조 바이든이 TV로 생중계되는 토론회에서 무역 부정행위에 대해 말하는 동안 코로나 및 인종차별 주의에 대해 충돌했다.

 

전세계적 전염병에 대해, 바이든은 더 많은 폐쇄조치를 배제하지 않았던 반면 트럼프는 미국을 재개발할 때라고 고집했다.

 

트럼프는 바이든이 자기 아들의 사업 거래에서 개인적으로 이득을 취했다는 근거 없는 주장을 인용했다. 바이든은 트럼프의 애매한 납세 문제를 끄집어 냈다.

 

바이든은 대선 투표일을 11일 남긴 현재 전국적으로 확고부동아헤 선두를 달리고 있다.

 

그러나 어느 쪽으로건 투표를 할 수 있어 궁극적으로 결과가 결정될 수 있는 극소수의 주에선 두 사람 차이가 더욱 협소했다.

 

46백만명 이상이 코로나 바이러스로 급등된 기록적인 투표율 속에 자신들의 표를 던졌다.

 

 

전반적인 어조

 

 

내쉬빌, 테네시에서의 시청율이 가장 높은 시간대의 목요일 밤 다툼은 지난 929일 모욕과 욕설로 전락했던 첫 번 째 토론회 때 보다는 폭언이 덜 오갔고 더욱 실질적인 것이었다

 

정치적 싸움에 이어, 이번 토론회 조직들은 어지럽힘을 최소화 하기 위해 각개의 주제에 대해 후보자들이 서막 연설을 하는 동안 마이크 소리를 죽였다.

 

그러나 NBC의 크리스튼 웰커가 사회를 본 90분짜리 토론회에선 두 사람 사이의 개인적 공격이 충분할 정도로 나왔고, 상호간의 불호도는 만져질 것 같은 것이었다.

 

이들이 유권자들에게 하는 마감 주장에서, 이들은 코로나바이러스를 잡기 위해 나라 문을 닫는 것에서부터 기후 변화에 대처하기 위해 화석연료 산업문을 닫는 것에 이르기까지 모든 것에 대해 나라의 미래를 향한 완전 다른 전망을 내놓았다.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해 한 말들

 

 

전세계적 전염병에 대한 두 사람의 접근법 보다 더욱 분명하게 구별되는 곳은 아무 곳에도 없었다.

 

과학자들이 추천할 경우 더 많은 폐쇄조치를 할 것이라는 것에 대한 지지를 요청한 뒤, 바이든은 더 많은 폐쇄조치를 배제하지 않았다.

 

그러나 트럼프는 경제에 더욱 손상을 끼치는 것은 그릇된 것이라고 하면서 감염에서 대개의 사람들이 회복해야 하기 때문이라고 했다.

 

트럼프는 미국은 대규모 경제가 있는 대규모의 국가이다.” 라고 하면서 사람들이 그들의 일자리를 읽고 있고, 자살을 하고 있다. 우울증, , 마약 등이 아무도 예전에 이제까지 본 적이 없었던 수순이다.” 라고 했다.

 

74세인 트럼프는 이 바이러스가 멀리 가버릴 것이며 금년말까지 백신이 준비될 것이라고 한 반면, 바이든은 미국이 어두운 겨울을 향해 가고 있다고 경고했다.

 

트럼프는 우린 코로나바이러스와 함께 사는 것을 배우고 있다고 했고, 77세인 바이든은 이 보라고, 우린 코로나비이러스와 함게 죽어가고 있다니까.” 라고 했다.

 

바이든은 트럼프 치하에서 코로나바이러스로 22만명 이상이 죽은 것을 비난했다.

 

바이든은 누가 됐건 수많은 미국인들의 죽음에 책임이 있는 자는 미국 대통령으로 남아있어선 안된다.” 고 했다.

 

 

인종차별에 대한 말들

 

 

경주 관계로 앞서거니 뒷서거니 하는 동안, 트럼프는 난 이 토론회를 하는 공간에서 가장 덜 인종차별주의자적인 사람이다.” 라고 했다.

 

트럼프는 1994년 바이든이 초안을 도왔고 흑인들의 삶이 중요하다는 운동에서 아프리카계 미국인들을 대량으로 투옥시키는 것이라고 비난을 받는 당시의 법안을 끄집어 냈다.

 

그러나 바이든은 트럼프가 현대에 미국에 있었던 대통령 중 가장 인종차별주의자적인 사람들 중의 한 명이다. 그는 하나하나의 모든 인종차별주의저적 화재에 기름을 퍼붓는다.” 라고 했다.

 

바이든은 이 양반은 바다에서 안개를 조심하라고 울리는 뱃고동 만큼이나 커다란 [인종차별주의적] 커다란 개 호루라기이다.” 라고 했다.

 

 

부정부패에 대한 말들

 

 

트럼프는 바이든의 아들의 중국에서의 사업 거래에 관해 누출된 전자우편들이라고 알려진 것을 끄집어 냈다.

 

 

그러나 바이든은 트럼프가 전직 부통령이 여러 새로운 모험 회사들에서 어떻게든 한 몫을 챙겼다고 근거도 없이 암시하는 말들을 부인했다.

 

트럼프는 당신이 미국 국민들에게 해명을 할 빚을 지고 있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고 했다.

 

바이든은 난 그 어느 나라에서도 땡전 한 푼 챙긴 것이 없다. 전혀하고 했다.

 

전 부통령은 뉴욕타임즈지가 최근 트럼프가 중국에 은행 계좌가 있으며 2013-2015년 간 세금으로 188,561 달러를 냈었는데, 대통령이 된 다음인 2016-2017 사이엔 고작 750달러만 냈다는 보도 내용을 언급했다.

 

트럼프는 내겐 은행계좌가 많고 모두 목록에 적혀있으며 모든 곳에 있다고 하면서 내 말은, 사업을 하는 것이 사업가라는 뜻이다.” 라고 했다.

 

 

기후변화에 대한 말


 

두 사람은 에너지 정책에서 다시 충돌했는데, 트럼프가 바이든에게 석유 산업 문도 닫을 작장이슈?” 라고 물었기 때문이다.

 

바이든은 난 석유 산업에서 전환을 할 것이다. 그럲다.” 고 말한 뒤 석유산업은 오염이 심각하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바이든은 미국이 배출개스 전혀 없는 쪽으로 나가가고 있기에 거대 정유사는 재상 가능한 에너지로 시간을 두고 대체돼야 한다고 했다.

 

트룸프는 그가 기본적으로 말하는 건 원유산업을 파괴하겠다는 것이다.”라고 하면서 텍서스를 기억하는가? 펜설베니어, 오클라호마, 오하이오 등을 기억하는가?” 라고 되물었다.

 

 

이민에 대한 다툼

 

 

트럼프가 미국 남부 국경에서 불법체류자로 들어온 성인과 그들의 자식 수백명을 분리시키는 그의 정책에 대해 질문을 받으면서 두 사람은 다시 충돌했다.

 

트럼프는 이민 온 자식들은 오바마 뱅정부에서도 역시 구류됐었음을 지적했다.

 

우리를 누가 지었는가 조?”라고 트럼프는 물었는데 이는 오바마-바이든 행정부 기간 동안 사슬로 연결하여 봉한 곳에 대동한 사람들이 없는 이민자 어린이들이 붙잡혀 있었던 것을 가리키는 것이다.

 

그러나 바이든은 트럼프 행정부가 잔인하게 가족들을 분리시킴으로써 더더욱 싷하게 나아았다고 하면서 그렇게 하는 것은 범죄와 관련되는 것이라고 했다.

 

 

US Election 2020: Trump and Biden row over Covid, climate and racism

 

Published30 minutes ago

 

US election 2020

 

US President Donald Trump and his White House challenger Joe Biden clashed over Covid and race while trading corruption charges, in their final live TV debate.

 

On the pandemic, Mr Biden would not rule out more lockdowns, while Mr Trump insisted it was time to reopen the US.

 

Mr Trump cited unsubstantiated claims Mr Biden personally profited off his son's business dealings. The Democrat brought up Mr Trump's opaque taxes.

 

Mr Biden has a solid national lead with 11 days to go until the election.

 

But the margin is slimmer in the handful of states that could vote either way and ultimately decide the outcome.

 

More than 46 million people have already cast their ballots in a record-breaking voting surge driven by the pandemic.

 

What was the overall tone?

 

Thursday night's primetime duel in Nashville, Tennessee, was a less acrimonious and more substantive affair than the pair's previous showdown on 29 September, which devolved into insults and name-calling.

 

Following that political brawl, debate organisers this time muted microphones during the candidates' opening statements on each topic to minimise disruption.

 

But the 90-minute debate, moderated by NBC's Kristen Welker, saw plenty of personal attacks between the opponents, whose mutual dislike was palpable.

 

In their closing argument to voters, they offered starkly different visions for the nation on everything from shutting down the country to tackle coronavirus, to shutting down the fossil fuel industry to confront climate change.

 

What did they say about coronavirus?

 

Nowhere was the distinction between the two candidates more apparent than in their approach to the pandemic.

 

Asked about his support for more lockdowns if the scientists recommended it, Mr Biden, a Democrat, did not rule it out.

 

But Mr Trump, a Republican, said it was wrong to inflict further damage on the economy because of an infection from which most people recover.

 

"This is a massive country with a massive economy," said the president. "People are losing their jobs, they're committing suicide. There's depression, alcohol, drugs at a level nobody's ever seen before."

 

Mr Trump, 74, declared that the virus is "going away" and that a vaccine would be ready by the end of the year, while Mr Biden warned the nation was heading towards "a dark winter".

 

The president said: "We're learning to live with it." Mr Biden, 77, countered: "Come on. We're dying with it."

 

Mr Biden laid blame for the 220,000-plus American deaths from the pandemic at Mr Trump's door.

 

"Anyone who's responsible for that many deaths should not remain president of the United States of America," he said.

 

What did they say about race?

 

During a back on forth on race relations, Mr Trump said: "I am the least racist person in this room."

 

He brought up the 1994 crime bill that Mr Biden helped draft and which Black Lives Matter blames for the mass incarceration of African Americans.

 

But Mr Biden said Mr Trump was "one of the most racist presidents we've had in modern history. He pours fuel on every single racist fire."

 

He added: "This guy is a [racial] dog whistle about as big as a fog horn."

 

What did they say about corruption?

 

Mr Trump brought up purported leaked emails from Mr Biden's son, Hunter, about his business dealings in China.

 

But Mr Biden denied the president's unfounded insinuation that the former US vice-president somehow had a stake in the ventures.

 

"I think you owe an explanation to the American people," said Mr Trump.

 

Mr Biden said: "I have not taken a single penny from any country whatsoever. Ever."

 

The former vice-president referred to the New York Times recently reporting that Mr Trump had a bank account in China and paid $188,561 in taxes from 2013-15 to the country, compared with $750 in US federal taxes that the newspaper said he had paid in 2016-17 when he became president.

 

"I have many bank accounts and they're all listed and they're all over the place," said Mr Trump. "I mean, I was a businessman doing business."

 

What happened in the climate debate?

 

The two clashed again on energy policy, as Mr Trump asked his challenger: "Would you close down the oil industry?"

 

"I would transition from the oil industry, yes," said Mr Biden, adding, "because the oil industry pollutes significantly."

 

He said Big Oil had to be replaced by renewable energy over time with the US moving towards net zero emissions.

 

"Basically what he's saying is he's going to destroy the oil industry," said Mr Trump. "Will you remember that, Texas? Will you remember that, Pennsylvania, Oklahoma, Ohio?"

 

What was the immigration row about?

 

The two again argued when Mr Trump was asked about his policy of separating hundreds of children from undocumented immigrant adults at the southern US border.

 

The president pointed out that migrant children were also detained under the Obama administration.

 

"Who built the cages, Joe?" he said, referring to the chain-link enclosures where unaccompanied migrant children were held during the Obama-Biden administration.

 

But the former vice-president said the Trump administration had gone further by cruelly separating families and the practice was "criminal"

 

 

[기사/사진: BBC]

 



Comment



밤툰 - 100% 무료웹툰
에그카지노 STC555.COM
개츠비카지노 STC555.COM
서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삼삼카지노주소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주소 STC555.COM
와우카지노 STC555.COM
서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서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태양성카지노 STC555.COM
맥스카지노주소 STC555.COM
스타카지노주소 STC555.COM
슈퍼카지노 STC555.COM
레드썬카지노 STC555.COM
슈퍼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슈퍼카지노 STC555.COM
로얄카지노 STC555.COM
트럼프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레드썬카지노주소 STC555.COM
빠칭GO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해금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빠칭GO카지노 STC555.COM
바카라사이트주소 STC555.COM
스타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호게임 STC555.COM
UCC 카지노 STC555.COM
안전놀이터주소 STC555.COM
더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인터넷카지노주소 STC555.COM
홈카지노 STC555.COM
에그벳카지노 STC555.COM
ag슬롯카지노 STC555.COM
슈퍼카지노주소 STC555.COM
온라인카지노 STC555.COM
맥스카지노 STC555.COM
해금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해금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 STC555.COM
에그벳 STC555.COM
에비앙4U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에그카지노주소 STC555.COM
개츠비카지노주소 STC555.COM
UCC 카지노 STC555.COM
에그벳카지노주소 STC555.COM
솔레어카지노 STC555.COM
빅카지노주소 STC555.COM
egg카지노 STC555.COM
빅카지노 STC555.COM
스타카지노주소 STC555.COM
카지노사이트주소 STC555.COM
해금카지노주소 STC555.COM
개츠비카지노주소 STC555.COM
카지노사이트 STC555.COM
eggc카지노주소 STC555.COM
다빈치카지노 사이트 STC555.COM
에그벳 STC555.COM
카지노사이트추천 STC555.COM
에비앙4U STC555.COM
홈카지노주소 STC555.COM
하이게이밍 STC555.COM
하이게이밍카지노사이트 STC555.COM
UCC 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에그벳카지노사이트 STC555.COM

[ 시사 View 社說 ]

美 대통령 당선자… 사진: GUARDIAN입력 2020.11.25. [시사뷰타임즈] ‘정치인이 아닌 정치인’ 이라... 더보기

[스페셜 NEWS]

폼페이 유적 발굴: 부유한 남자와 노예 시신 발견 거의 2,000년 전, 베수비우스 화산 폭발을 피하려던 것으로 여려지는 부유한 남자과 그의 남... 더보기

[포토 NEWS]

"경찰, 없애라!“ 너무 쉽게 총쏘는 경찰. 흑인 죽자 모두 거리로 [RT 제공 영상으로 정확히 보기]입력 2020.10.24.RT 원문 2020.10.24. [시사뷰타임즈] 경찰 한 명이 ... 더보기

[정확한 정보] Q&A

미국 대선: 크래켄을 풀겠다고? 그게 뭔데? 민담 속의 크래컨 IMAGE COPYRIGHTGETTY IMAGES 도미니언의 기술은 미국 선거에서 널리 사용되는 ... 더보기

[종합 NEWS]

이런 법안이? 프랑스, 겅찰 야만성 촬영금지법에 시위 대폭발! 군중속 일부가 돌멩이와 폭죽을 경찰에게 던지면서 충돌이 시작됐다. 파리 시위자들이 들... 더보기

[ 시·선·집·중 ]

美 육류 수입: 대만 의원들, 돼지 내장 던지며 거세게 항의 (영상) 대만 국회의원들이 타이페이 의회에서 드잡이질을 하는 동안 대만 국회의원들이 서로에게... 더보기

[ 화젯 거리 ]

스페인 女 축구 선수, 마라도나 묵념 거부: 강간범-소아성애-학대자이므로 © Screenshot from Twitter 입력 2020.12.1.RT 원문 202011.30 [시사뷰타임즈] 축구 세계 많은 사람들이 ... 더보기

[오피니언 NEWS]

[버락 오바마] 한 번 선거론 썩어가는 미국 진실 중단 못 시켜 오바마는, 이 사진에서 자신이 사회적 거리 두기인 “팔꿈치 부딪히기” 로 맞이하는 조 ... 더보기

[제휴 및 광고 문의]

제휴및 광고문의 게시판입니다. 시사뷰 타임즈는 시사뷰 까페와 연계된 것으로서 적지 않은 조회가 있습니다. 따라서 시사... 더보기

[기사제보 받습니다]

이 게시판은 회원가입후 작성 가능하며, 역사물 또는 어떠한 기록물 등은 … 기사 제보도 아닌데 장난삼아 한 두줄 글을 올리는 사람도 있고 그 중에는 악성코드가 들... 더보기

[타임스퀘어]

뒤 끝 추잡한 한국의 前 대통령들 2005년5월25일 기자 시사회에서 제작진이 공개한 10·26 직후의 궁정동 안가 연회장 사진, 오... 더보기

[메인 큰 타이틀]

이란 최고지도자: 최고의 군 과학자 암살배후자들, 단호히 처벌 약속 자료사진: 이란 최고 지도자 아야톨라 알리 크하메네이 © Handout via REUTERS / Official Khamenei Web... 더보기

[메인 작은 타이틀]

시드니: 11월에 가장 뜨거운 기록적 40도...너도 나도 해변으로 더위를 식히기 위해 사람들과 그들의 애완견이 물에 몸을 담그고 있다. 당국은 사람들에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