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바이든: 트럼프가 인수인계 지연시키면, 더 많은 사람들 죽을 수도


 


짜증나는 미국 대선


아직도 개표시비에 개표 진행 중이라니

 


입력 2020.11.17.

BBC 원문 2시간 전

 

[시사뷰타임즈] 미국 대통령 당선자 조 바이든은, 만일 재임 중인 도널드 트럼프가 새로 당선된 행정부를 계속하여 방해 한다면, “사람들이 죽을 수도있다고 경고했다.

 

바이든은 코로나바이러스 발발을 잡으려면 서로 효율적 상호 협조가 필요하다고 했다.

 

그는, 양측에서 그렇게 하는 것이 총체적으로 무책임한 것이라고 함에도 불구하고, 트럼프가 자신의 선거 패배 인정을 거부하는 것을 칭한 것이었다.

 

트럼프 선대위는 투표용지 개표에 대한 것을 따지기 위해 113일 투표 여파 속에 일진 광풍과 같은 법적 소송들을 제기했다.

 

트럼프 선대위는 많은 투표용지들이 무효로 또는 부적절하게 개표됐다는 것을 근거로 여러 핵심 주에서의 투표 결과를 여러 법정들이 뒤집어 주도록 노력하고 있는 중이다. 지금까지 그러한 노력들은 실패했고 심각하게 사기에 대한 증거라고 나타난 것은 전혀 없다.

 

대통령 당선자 바이든 (민주당) 은 선거 대리인의 표를 306표 얻으면서 승리에 필요한 270표라는 문지방을 뛰어 넘었다.

 

그러나 트럼프 (공화당) 은 월요일 트위터에 선거는 내가 이긴 것이다.” 라고 적었다.

 

인수인계 절차를 개시하는 정부 기관 -총무청 (GSA) , 트럼프가 임명한 사람이 청장- 은 바이든이나 선거 짝궁 캐멀러 해리스 두 사람을 아직 승자로 인정하지 않았다.

 

이러한 상황이 보통 새로 당선된 행정부에 제공되는 정부가 받을 민감한 보고 내용들에 접근을 아예 하지 못하도록 만들어 놓았다.

 

대통령 당선자 측근들은 트럼프가 인수인계 일을 하길 거부하는 것은 또한 바이든 대통령직 인수위가 코로나바이러스 백신 패포 전략을 짜는 데서 배제돼 있다는 것을 뜻하기도 하는 것이라고 했다.

 

월요일, 자신의 고향 주인 델러웨어에서, 바이든은 지연되고 있는 인수인계에 대해: “그 누가 이런 상황을 이해하겠는가? 이건 목숨을 살리려는 것이며, 현실적인 것이고 과장법을 쓰는 게 아니다.” 라고 했다.

 

만일 우리가 상호 협조를 효율적으로 하지 않는다면, 더 많은 사람들이 죽을 수도 있다.” 고 그는 덧붙였다.

 

전국적인 백신 배포를 엄청난 일에 대해 착수한 것이라고 부르면서, 바이든은 만일 자진의 인수위가 백신 배포 프로그램에 대한 작업을 시작할 수도 없도록 내년 120-바이든의 취임식하는 날짜- 까지 기다려야만 한다면, 저신들은 한 달, 한 달 반정도로 뒤처지게 될 것이라고 했다.

 

각주 주지사들에게 집에 있으라는 명령을 또 다시 하도록 부추길 것이냐는 질문을 받자, 대통령 당선자는 질문에 대한 답을 피했고 그 대신 관계자들에게 마스크를 착용을 권고하라고 촉구했다.

 

 

하나인 백악관, 여러 다른 시각들

 

 

분석 - 타라 맥켈베이: 백악관 기자

 

국가앉보고문인 라벗 오브라이언은 월요일 차기 행정부로의 전문적인 인계에 대해 말했다. 그의 어조는 지난 주 두번째 트럼프 행정부에 대해 말했던 국무장관 마잌 팜페이오 및 기타 마치 트럼프가 계속 남아있을 것처럼 행동하는 다른 사람들의 그것과는 달랐다.

 

백악관 대변인으로 있는 쥳 디어 () 에게 오브라이언의 말 및 그의 인수인계 작업에서의 역할에 대해 묻자 디어는 그의 생각을 묵살해 버렸는 바: “이 시점에 인수인계란 건 없다.” 고 했다. 내가 자신의 뒤에 올 사람들에게 할 충고는 뭐냐고 묻자, 그는 좀 짜증을 내는 듯하더니 난 가정법으로 말을 하진 않는다.” 고 했다.

 

그의 말은 국무장관이 한 말들을 보강시켜주는 것이지만, 국가안보고문의 말과는 충돌되는 것이었는데, 놀랍지는 않은 일이었다.

 

 

트럼프의 이의 제기들, 어떻게 돼가고 있나?

 

 

위스컨신 선거위원회는 월요일, 트럼프 선대위가 이 주에서 재 개표 비용으로 거의 8백만 달러 (6백만 파운드) 를 내놓게 될 것이라고 했는데, 이 주에서 바이든이 2만 표를 이긴 것으로 나왔는데도 마치 수배를 받고 있는 주처럼 하는 것이다.

 

그러나 트럼프에겐 위로가 되는 말로서, 조지아주 관계자들은 선거 당일 밤 공화당쪽에 기울어 있는 군 ()에서 개표되지 않은 투표용지 거의 2,600표를 발견했다고 했다. 이 주의 투표 관계자인 개브리얼 스털링은 한 사람이 자신의 일을 적절히 집행하지 않았기에 투표용지를 못보고 넘어간 것이라고 했다.

 

트럼츠 표계산을 낫게 해줄 800표 정도가 별도로 발련될 것으로 예상했던 것이었는데, 그렇다고 바이든이 14,000표 앞서가 있는 것을 뒤집을 만한 건못된다.

 

조지아주는 주 전체의 개표작업을 수행하고 있으며, 경쟁자들의 0.3% 자이 때문에 수작업 개표를 하고 있다.

 

한편 재개표를 감독하고 있는 관계자인 조지아주 국무장관 브랫 바펜스퍼거는 월요일 CNN에 자신이 동료 공화당 의원인 트럼프 협조자이자 남부 캐럴라이너 상원의원인 린드시 그러햄이 어떤 군들에선 합법적으로 부쳐진 투표용지들의 자격을 박탈시키라는 압력을 받아오고 있었다고 했다.

 

그러햄은 이 주장에 대해 부인하면서, 폴리티코지에 두 사람은 단지 서명 학인 절차에 관해 대단히 유쾌한대화를 나누고 있었을 뿐이라고 했다.




Biden: 'More people may die' as Trump transition stalls

 

Published2 hours ago

 

media captionLack of co-operation from Trump administration 'more embarrassing than debilitating'

 

US President-elect Joe Biden has warned that "people may die" if his incoming administration continues to be impeded by incumbent Donald Trump.

 

Mr Biden said co-ordination was needed to tackle the coronavirus outbreak.

 

He called President Trump's refusal to acknowledge he lost the election, despite calls to do so from both sides, "totally irresponsible".

 

The Trump campaign launched a flurry of legal challenges in the wake of the 3 November vote to contest ballot counts.

 

The president's team is trying to have courts overturn votes in key states on the grounds that many ballots were invalid or improperly counted. So far those efforts have failed and no evidence of significant fraud has emerged.

 

President-elect Biden, a Democrat, has 306 votes in the electoral college, surpassing the 270 threshold needed to win.

 

Yet Mr Trump, a Republican, tweeted on Monday: "I won the Election!"

 

The government agency that launches transition process - the General Services Administration (GSA), headed by a Trump appointee - has yet to recognise Mr Biden and his running mate Kamala Harris as winners.

 

This leaves them without access to sensitive government briefings that are normally provided to an incoming administration.

 

Aides to the president-elect have said that Mr Trump's refusal to engage in a transition also means Mr Biden's team has been excluded from planning around a vaccination distribution strategy.

 

Speaking in his home state of Delaware on Monday, Mr Biden said of the stalled transition: "Does anyone understand this? It's about saving lives, for real, this is not hyperbole."

 

"More people may die if we don't co-ordinate," he added.

 

Calling nationwide vaccine distribution a "huge undertaking", Mr Biden said that if his team had to wait until 20 January - his presidential inauguration - until they could begin work on the distribution programme, they would be behind by "over a month, month and a half".

 

Asked if he would encourage state leaders to reinstate stay-at-home orders, the president-elect sidestepped, and instead called on officials to encourage mask-wearing.

 

One White House, different views

 

Analysis box by Tara McKelvey, White House reporter

 

National Security Adviser Robert O'Brien spoke of a "professional transition" to the next administration on Monday. His tone was different from that of Secretary of State Mike Pompeo, who spoke of a "second Trump administration" last week, and others who act as though the president will remain.

 

When I asked Judd Deere, a spokesman here at the White House, about Mr O'Brien's remarks and his own role in the transition, Mr Deere shot the idea down: "There's not a transition at this point." When I asked about advice he'd give to those who will come after him, he got a bit testy: "I don't speak in hypotheticals."

 

His remarks reinforce those of the secretary of state, but clash with those of the national security adviser, an unsurprising development, given that their boss is himself a bundle of contradictions. He has tweeted about a Biden victory one moment and then reversed himself, and his cabinet secretary, adviser and others reflect his zig-zaggy approach.

 

How are Trump's challenges going?

 

The Wisconsin Elections Commission on Monday said the Trump campaign would have to pay nearly $8m (£6m) for a vote recount in that state - which Mr Biden appears to have won by 20,000 ballots - if it still wanted one.

 

But in a consolation for Mr Trump, Georgia officials said they had found nearly 2,600 ballots that had not been counted in a Republican-leaning county on election night. A voting official in the state, Gabriel Sterling, said the ballots were overlooked because of "a person not executing their job properly".

 

The isolated discovery was expected to improve Mr Trump's vote count by a net 800 - not by enough to overturn Mr Biden's lead of more than 14,000 ballots.

 

Georgia is conducting a statewide, by-hand recount because of the 0.3% margin separating the rivals.

 

Meanwhile, the official overseeing the recount, Georgia Secretary of State Brad Raffensperger, told CNN on Monday that he had been coming under pressure from a fellow Republican, Trump ally and South Carolina Senator Lindsey Graham, to disqualify legally posted ballots in certain counties.

 

Mr Graham denied the claim, telling Politico the two had merely had a "very pleasant" conversations about signature verification processes.

 

[기사/사진: BBC]



Comment



밤툰 - 100% 무료웹툰
에그카지노 STC555.COM
개츠비카지노 STC555.COM
서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삼삼카지노주소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주소 STC555.COM
와우카지노 STC555.COM
서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서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태양성카지노 STC555.COM
맥스카지노주소 STC555.COM
스타카지노주소 STC555.COM
슈퍼카지노 STC555.COM
레드썬카지노 STC555.COM
슈퍼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슈퍼카지노 STC555.COM
로얄카지노 STC555.COM
트럼프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레드썬카지노주소 STC555.COM
빠칭GO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해금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빠칭GO카지노 STC555.COM
바카라사이트주소 STC555.COM
스타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호게임 STC555.COM
UCC 카지노 STC555.COM
안전놀이터주소 STC555.COM
더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인터넷카지노주소 STC555.COM
홈카지노 STC555.COM
에그벳카지노 STC555.COM
ag슬롯카지노 STC555.COM
슈퍼카지노주소 STC555.COM
온라인카지노 STC555.COM
맥스카지노 STC555.COM
해금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해금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 STC555.COM
에그벳 STC555.COM
에비앙4U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에그카지노주소 STC555.COM
개츠비카지노주소 STC555.COM
UCC 카지노 STC555.COM
에그벳카지노주소 STC555.COM
솔레어카지노 STC555.COM
빅카지노주소 STC555.COM
egg카지노 STC555.COM
빅카지노 STC555.COM
스타카지노주소 STC555.COM
카지노사이트주소 STC555.COM
해금카지노주소 STC555.COM
개츠비카지노주소 STC555.COM
카지노사이트 STC555.COM
eggc카지노주소 STC555.COM
다빈치카지노 사이트 STC555.COM
에그벳 STC555.COM
카지노사이트추천 STC555.COM
에비앙4U STC555.COM
홈카지노주소 STC555.COM
하이게이밍 STC555.COM
하이게이밍카지노사이트 STC555.COM
UCC 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에그벳카지노사이트 STC555.COM

[ 시사 View 社說 ]

빌 게잇스, 실망(?)… 입력 2020.12.5. [시사뷰타임즈] 빌 게잇스 (William Henry "Bill" Gates III; 1953년 생) ... 더보기

[스페셜 NEWS]

지름 305m 망원경, 세계적 아레시보 관측소... 노후돼 사라질 판 2020년11월달의 아레시보 관측소의 지름 305m 망원경 모습. 붕괴를 앞두고 손상을 입은 것이 ... 더보기

[포토 NEWS]

독일인들, 사람들 있는데서 나체로 있기 좋아하는 이유 지유로운 몸 문화 -다른 말로는 FKK- 는 독일 전역의 지정돼 있는 많은 해변이나 야영장들에... 더보기

[정확한 정보] Q&A

바클리스 (Barclays) 바클리스 (Barclays): 바클리스는 영국에 본사를 둔 글로벌 금융 서비스 기업이다. 유럽, 미국... 더보기

[종합 NEWS]

영원히가 아니라: 바이든 “마스크, 딱 100일 만 씁시다!” FILE PHOTOS. © Reuters / Joshua Roberts; Reuters / Kevin Dietsch 입력 2020.12.4.RT 원문 2020.12.4. [시사뷰타임... 더보기

[ 시·선·집·중 ]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자, 개와 놀아주다가 발에 골절상 화요일, 조 바이든이 자신이 임명한 경제 쪽 사람들을 소개하기 위해 델러웨어주 윌밍튼에... 더보기

[ 화젯 거리 ]

기록 수립하며 태어난 아기: 27년 동결됐던 배아에서 여아 탄생! 아직 두 달이 안된 몰리 깁슨은 이미 기록 한 가지를 수립했다. IMAGE COPYRIGHTCOURTESY NATIONAL EMB... 더보기

[오피니언 NEWS]

[버락 오바마] 한 번 선거론 썩어가는 미국 진실 중단 못 시켜 오바마는, 이 사진에서 자신이 사회적 거리 두기인 “팔꿈치 부딪히기” 로 맞이하는 조 ... 더보기

[제휴 및 광고 문의]

제휴및 광고문의 게시판입니다. 시사뷰 타임즈는 시사뷰 까페와 연계된 것으로서 적지 않은 조회가 있습니다. 따라서 시사... 더보기

[기사제보 받습니다]

이 게시판은 회원가입후 작성 가능하며, 역사물 또는 어떠한 기록물 등은 … 기사 제보도 아닌데 장난삼아 한 두줄 글을 올리는 사람도 있고 그 중에는 악성코드가 들... 더보기

[타임스퀘어]

뒤 끝 추잡한 한국의 前 대통령들 2005년5월25일 기자 시사회에서 제작진이 공개한 10·26 직후의 궁정동 안가 연회장 사진, 오... 더보기

[메인 큰 타이틀]

끝장난 트럼프의 뒤집기 환상: 윌리엄 바, 중대한 선거사기? 없다! 입력 2020.12.2.CNN 원문 2020.12.2. [시사뷰타임즈] 미 법무장관 윌리엄 바는 트럼프가 취임후 임... 더보기

[메인 작은 타이틀]

태국 젊은이들, 군주정 반대 대규모 반란: “왕은 우리 말을 들으라!” 시위대의 우산을 찢을 정도로 강력한 물대포..[BBC 제공 필독 영상: 태국 젊은이들의 반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