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엪갠 주둔 미군 철수: 美 동맹국들 - 공화당, 왜 경계하나?



 

입력 2020.11.18.

BBC 원문 3시간 전

 

[시사뷰타임즈] 앺개니스턴과 이랔에서 미군 병사들을 대량으로 철수시키겠다는 공표에 고위 공화당 의원들과 미국 동맹국들이 경계의 목소리를 냈다.

 

미국은 이 두 나라에서 내년 1월 중순까지 미군 병사 2,500명을 철수할 것이라고 미 국방부가 밝혔다.

 

트럼프는 오랫동안 병사들이 집으로 와야 한다고 촉구해 오면서 미국의 해외에의 개입을 비난해 왔다.

 

NATO 의장은 대단히 비싼 댓가를 치룰 것이라며 강력히 충고했다. 상원 다수당 대표인 미치 맥코널은 이 계획을 실수하는 것이라고 했다.

 

평소엔 트럼프를 확고하게 옹호해왔던 맥코널도 백악관에서 나가기에 앞서 방위와 해외 정책과 관련하여 그 어떤 중대한 변경이라도 하는 것에 반대하며 경고했다.

 

트럼프는 아직 민주당 조 바이든을 인정하지 않았는데, 바이든 행정부의 각 부처를 누가 담당하게 될 것인지는 바이든이 2021.1.20. 취임 선서를 하기 5일 전에 밝히기로 일정이 잡혀 있다.

 

대통령 당선자는 자신은 앺개니스턴에서 우리의 가장 오랜 전쟁으로 제대로 힘이 빠져있다고 말하지만 또한 우리 미국에 대한 위협에 맞서 수호하고 결코 되돌아 가지 않도록 확실히 해두는 방식으로 책임감있게 전쟁윽 끝내야할 필요도 있다고 했다.

 

바이든의 대통령직 인수위는 아직 이 공표 사항에 대해선 언급이 없다.

 

이랔의 경우 철수할 미군 병사는 500에서 2,500 사이가 될 것이며, 앺개니스턴에선 4,500에서 2,500으로 줄어들 것이다.

 

 

협의가 됐다고 말하는 국방부

 

 

현재의 미 국방부 장관 크리스 밀러 -트럼프가 지난주 느닷없이 맑 에스퍼를 해고한 뒤 심어놓은- 앺개니스턴과 이랔에서의 전쟁을 성공적이자 책임감 있는 것으로 결론을 내고 우리의 용감한 병사들을 집으로 데려오기 위한대통령의 정책을 반영하는 것이라고 했다.

 

우린 무거운 짐과 영속적인 전쟁으로 인한 사상자로부터 우리의 자식들을 보호할 것이며, 앺개니스턴, 이랔 그리고 세계 도처에서 병사들이 평화와 안정 속에 만들어낸 희생을 기릴 것이다.” 라고 그는 말했다.

 

그는 이 축소계획이 합동참모본부장인 맑 밀러의 배서를 받은 것인지는 밝히지 않았지만, “대통령의 국가안보내각의 계속적인 관여에 뒤 이은 결정이라고 했다.

 

에스퍼가 제거될 때까지, 국방부는 탤러번이 폭력사태 -지난 9월 탤러번 공격대원들이 앺갠 정부와 평화 회담을 한 이래로 치솟아온- 를 줄일 것이는 맹세를 하지 않았다고 했었다.

 

밀러는 미국은 극단주의자들을 패퇴시킨다는 것 및 지역 동반자들 및 동맹국들을 도와 기선을 잡아 나간다는 것등의 목표에 부응해 왔었다고 했다. 미국 관계자들은 철수 계획들은 아직 세부적으로 머리를 짜서 생각해 낸 것이 아니었고 어느 병사들을 철수시킬지 아직 분명한 것이 아니라고 말했다고 로이터 통신은 보도하고 있다.

 

앺갠 대통령 아쉬라이 그하니의 대변인은 자신과 밀러가 앺갠 보안군 및 방위군에 미군이 계속적이고 의미있는 지원을 해온 것에 대해 말을 나누었다고 했다.

 

이 발표 직후, 라킷 (로켓) 몇 기가 백댓 (바그다느) 쪽으로 발사되어 미국 대사관 인근에 떨어졌다. 이러한 공격은 지난달, 이랔과 연계된 민병대원들이 대사관 구내를 겨냥하는 것은 중단하겠다고 합의를 본 이후로 처음 있는 일이다. 이랔군은 이랔 어린이 한 명이 살해됐고 민간인 5명이 부상을 입었다고 했다.

 

 

탤러번에 대한 영향력 감축

 

 

세쿤데르 게레마니: BBC 앺개니스턴 및 파키스탄 특파원

 

대통령 트럼프가 앺개니스턴에서 병사들을 철수하기로 결정을 내렸다. 조 바이든이 집권을 시작하기 전에 남아있는 모든 병사들을 소환시키려 할지 두려움도 있다. 그러한 일이 일어나지는 않았지만, 이번에 하는 병사 감축은 바이든 행정부가 탤러번에 대해 갖게될 영향력도 줄이는 게 될 것이다.

 

지난 2월에 체결된 미국-탤러번 협정에 따르면, 미국의 모든 병사들은 20215월까지 철수하게 될 것이지만, 이론상, 이는 탤러번이 모종의 조건을 수행할 경우에만 그러하다. 그러한 조건들이 아직 맞아떨어지지를 않았다.

 

탤러번과 앺갠 관계자들 사이의 여러 회담이 마침내 시작됐지맍, 진도는 거북이 걸음이며, 폭력사태는 격화돼가고 있는 중이다. 한편, 정보부 계통에 있는 많은 사람들은 아직도 탤러번과 알-카에다 사이의 지속적인 연계성에 대해 우려를 하고 있다.

 

바이든도 결과적으로는 병사들을 철수할 의향을 내비쳤지만, 예상되는 바로는 그에 대한 철차는 더욱 느릴 것이며, 탤러번을 더욱 엄중하게 조사 대상으로 할 것이다. 그는 또한 소규모 대테러 병사들을 앺갠에 남겨두고 싶다는 갈망에 대해서도 말했다.

 

하지만, 탤러번은 그러한 제안이나 그 어떤 철수 일정 변경에 대하서 폭력적으로 반응할 수도 있을 것이다.

 

 

앺갠과 이랔 내의 미군

 

 

미국이, 올해 2월 미국과 공격대원들이 체결한 합의의 일한으로 앺개니스턴에서 병사들을 철수시키기 시작했다. 그러나 이 나라에서의 폭력사태는, 이 공격대원 집단이 앺갠 정부와의 협상이 정체돼 있는 가운데 공세를 더욱 강화하면서, 최근에 증가해 왔다.

 

미군 병사 수천명이 ISIS 집단과 싸우기 우한 국제적 연합의 일환으로 이랔에 있다.

 

 

미국, 내외의 비난

 

 

맥코널과 더불어, 몇 몇 다른 공화당 상원의원들도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텍서스주 공화당 의원 맥 쏜베리는 이 조치를 실수하는 것이라고 하면서, 병사수를 줄이는 것은 현재 앺개니스턴에서의 전쟁 종언을 목표로 진행 중에 있는 제반 협상을 약화시키는 것이라고 했다.

 

그리고 상원의원 벤 쌔스 -상원 정보위 소속- 는 미군 철수는 허약한 후퇴이며 현실성에 있어 근거도 없고 세계를 더욱 위험스런 곳으로 만들게 될 것이라고 했다.

 

NATO 사무총장 젠 스톨텐벍은, 드물게 공개적 우려를 보이면서, “너무 이르게 또는 상호 조정도 되지 않은 채 떠나는 것에 대한 댓가는 대단히 클 것이라고 했다. 성명서에서 그는 앺개니스턴은 다시금 위험에 처했으며 국제적 공격대원들이 공격을 조직화할 터전이 되고 있다.“ 고 덧붙였다.

 

이 동맹체는 앺개니스턴에서의 미군의 병참적 지원에 깊이 의존하고 있다. NATO는 동맹국 및 동반국 38개 나라로부터 -앺갠에 주둔 중인 영국을 포함하여- 12,000명 가량의 병사를 대규모로 조성했다.

 

일부 분석자들은 병사를 급격하고 빠르게 감축시키는 것은 다시 기승을 부리게 될 탤러번을 처리해야 할 앺갠 정부의 능력을 약화시키는 게 될 것이라고 말한다.

 

미국은 대테러 작전에 초점을 맞출 수 있는 쪽으로만 가려할 뿐이며, 미국은 아주 제대로 자신들이 해오던 훈련, 조언 그리고 지원 임무를 감축시키려고만 하는 것인데, 이는 앺갠 정부가 예봉을 맡아애 한다고 느끼게 된다는 것을 뜻한다.” 전략 및 국제연구본부 고위 고문인 세스 조운스는 이렇게 말했다.

 

그러나 최소한 민주당 정치인 한 명은 트럼프의 조치를 지지했다. 애덤 스미스 -하원 무장군위원회 의장- 는 미군철수는 올바른 정책 결정이라고 했다.

 

이 지역에서의 갈등의 역사가 복잡하고 우리가 직접적으로 관여하기 이전의 것인 한편, 거의 20년 동안의 무장 충돌 후에, 미국인들과 앺갠인들은 똑같이 폭력사태를 끝낼 준비가 돼 있다.” 고 그는 성명서에 적었다.

 

앺캐니스턴 국민들은 전쟁 종식을 필사적으로 바라지만, 많은 분석자들은 앺갠 군이 외국 병사들이 떠난 뒤에 폭력사태가 지속될 경우, 독자적으로 전투를 벌일 정도로 강하진 못하다고 두려워한다.




US troops in Afghanistan: Allies and Republicans alarmed at withdrawal plan

 

Published1 hour ago

 

US troops walk as a US Army C-47 Chinook helicopter flies over the village of Oreij, south of Mosul, on February 22, 2017

IMAGE COPYRIGHTGETTY IMAGES

image captionUS troops have been involved in the fight against the Islamic State jihadist group in Iraq

 

Senior Republicans and US allies have voiced alarm at the announcement that a large number of American troops will be removed from Afghanistan and Iraq.

 

The US is to withdraw 2,500 troops from both countries by mid-January, the US Department of Defense confirmed.

 

President Donald Trump has long called for troops to come home and has criticised US interventions abroad.

 

The head of Nato warned of a "very high price". Senate Majority Leader Mitch McConnell called the plan "a mistake".

 

Mr McConnell - usually a staunch defender of Mr Trump - also warned the president against making "any earth-shaking changes in regards to defence and foreign policy" before leaving the White House.

 

Mr Trump is yet to concede to Democrat Joe Biden, and the cuts are scheduled to take place five days before Mr Biden takes office on 20 January 2021.

 

The president-elect has said he is "rightly weary of our longest war" in Afghanistan but also said there was a need to "end the war responsibly, in a manner that ensures we both guard against threats to our homeland and never have to go back".

 

The Biden transition team has not yet commented on the announcement.

 

In Iraq, the number of US troops will be cut by 500 to 2,500, while the number of service personnel in Afghanistan will fall from 4,500 to about 2,500.

 

Pentagon says consultations were made

 

Acting US Defense Secretary Chris Miller - who was installed last week after Mr Trump abruptly fired Mark Esper - said the move reflected the president's policy "to bring the wars in Afghanistan and Iraq to a successful and responsible conclusion and to bring our brave service members home".

 

"We will protect our children from the heavy burden and toll of perpetual war, and we will honour the sacrifices made in the services of peace and stability in Afghanistan, Iraq and around the world," he said.

 

He did not confirm if the drawdown plan had been endorsed by Gen Mark Milley, chairman of the Joint Chiefs of Staff, but said the decision followed "continuous engagement with the president's national security cabinet".

 

Until Mr Esper's removal, the Pentagon had said the Taliban had not met pledges to reduce violence, which has soared since the militants began peace talks with the Afghan government in September.

 

Mr Miller said the US had met its goal of defeating extremists and helping "local partners and allies to take the lead in the fight". US officials said the withdrawal plans had yet to be hammered out in detail and it was not yet clear which troops would be pulled out, Reuters news agency reports.

 

Afghan President Ashraf Ghani's spokesman said he and Mr Miller had spoken on the phone about "continued meaningful US military support to the Afghan Security and Defence Forces".

 

Shortly after the announcement, several rockets were fired into the Green Zone in Baghdad and landed near the US embassy. It is the first such attack since Iraqi militias linked to Iran agreed to stop targeting the embassy compound last month. The Iraqi military said an Iraqi child was killed and five civilians were wounded.

 

'Reduces leverage over the Taliban'

 

Secunder Kermani, BBC Afghanistan and Pakistan correspondent

 

President Trump has been determined to withdraw troops from Afghanistan. There were even fears he might try to recall all remaining forces before Joe Biden assumes office. That hasn't happened, but this cut in troop numbers will reduce the leverage the Biden administration will have over the Taliban.

 

Under the US-Taliban agreement signed in February, all US forces will be withdrawn by May 2021, but, in theory, only if the Taliban fulfil certain conditions. Those don't seem to have been met yet.

 

Talks between the Taliban and Afghan officials have finally begun, but progress has been slow, and violence has been intensifying. Meanwhile, many in the intelligence community still have concerns about the Taliban's continuing links with al-Qaeda.

 

Mr Biden has also signalled his intent to eventually withdraw forces, but the expectation is he may be willing to proceed more slowly, and place the Taliban under greater scrutiny. He has also talked of a desire to leave a small counter-terrorism force in the country.

 

The Taliban, however, could react violently to that proposal or any change in the withdrawal schedule.

 

Afghan army recruits, 19 October 2020

IMAGE COPYRIGHTTONY BROWN/BBC

image captionAfghan forces face losing crucial US firepower in the air

 

US forces in Afghanistan and Iraq

 

The US started withdrawing troops from Afghanistan as part of an agreement signed by the US and the militants in February this year. But violence in the country has increased recently as the group steps up its offensives amid stalled negotiations with the Afghan government


Thousands of US forces are in Iraq as part of an international coalition to fight against the Islamic State (IS) group

 

Criticism at home and abroad

 

Along with Mr McConnell, several other senior Republicans also voiced concerns. Texas Republican congressman Mac Thornberry called the move a "mistake", saying cutting troop numbers would "undercut negotiations" currently under way aiming to bring an end to fighting in Afghanistan.

 

And Senator Ben Sasse, who sits on the Senate Intelligence Committee, said it was a "weak retreat" and that it was "not grounded in reality and will make the world a more dangerous place."

 

Nato Secretary-General Jen Stoltenberg, in a rare public show of concern, said "the price for leaving too soon or in an uncoordinated way could be very high". In a statement, he added that Afghanistan risked once again becoming a platform for international militants to organise attacks.

 

The alliance relies heavily on the US forces for logistical support in Afghanistan. They form the bulk of about 12,000 troops from 38 Nato allies and partner countries, including the UK, serving in the country.

 

Some analysts say the sharp, fast reduction of troops would weaken the Afghan government's ability to deal with a resurgent Taliban.

 

"The US is only going to be able to focus on counter-terrorism operation - it's really going to have to cut back its train, advise and assist mission which means the Afghan government is going to feel the brunt of this," said Seth Jones, senior adviser at the Centre for Strategic and International Studies.

 

But at least one Democratic politician supported President Trump's move. Adam Smith - the chair of the House Armed Services Committee - said it was "the right policy decision".

 

"While the history of conflict in the region is complex and predates our direct involvement, after nearly 20 years of armed conflict, Americans and Afghans alike are ready for the violence to end," he wrote in a statement.

 

People in Afghanistan are desperate for an end to war - but many analysts fear the Afghan army is not strong enough to fight on its own if violence continues after foreign troops have left.

 

[기사/사진: BBC]



Comment



밤툰 - 100% 무료웹툰
에그카지노 STC555.COM
개츠비카지노 STC555.COM
서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삼삼카지노주소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주소 STC555.COM
와우카지노 STC555.COM
서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서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태양성카지노 STC555.COM
맥스카지노주소 STC555.COM
스타카지노주소 STC555.COM
슈퍼카지노 STC555.COM
레드썬카지노 STC555.COM
슈퍼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슈퍼카지노 STC555.COM
로얄카지노 STC555.COM
트럼프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레드썬카지노주소 STC555.COM
빠칭GO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해금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빠칭GO카지노 STC555.COM
바카라사이트주소 STC555.COM
스타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호게임 STC555.COM
UCC 카지노 STC555.COM
안전놀이터주소 STC555.COM
더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인터넷카지노주소 STC555.COM
홈카지노 STC555.COM
에그벳카지노 STC555.COM
ag슬롯카지노 STC555.COM
슈퍼카지노주소 STC555.COM
온라인카지노 STC555.COM
맥스카지노 STC555.COM
해금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해금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 STC555.COM
에그벳 STC555.COM
에비앙4U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에그카지노주소 STC555.COM
개츠비카지노주소 STC555.COM
UCC 카지노 STC555.COM
에그벳카지노주소 STC555.COM
솔레어카지노 STC555.COM
빅카지노주소 STC555.COM
egg카지노 STC555.COM
빅카지노 STC555.COM
스타카지노주소 STC555.COM
카지노사이트주소 STC555.COM
해금카지노주소 STC555.COM
개츠비카지노주소 STC555.COM
카지노사이트 STC555.COM
eggc카지노주소 STC555.COM
다빈치카지노 사이트 STC555.COM
에그벳 STC555.COM
카지노사이트추천 STC555.COM
에비앙4U STC555.COM
홈카지노주소 STC555.COM
하이게이밍 STC555.COM
하이게이밍카지노사이트 STC555.COM
UCC 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에그벳카지노사이트 STC555.COM

[ 시사 View 社說 ]

빌 게잇스, 실망(?)… 입력 2020.12.5. [시사뷰타임즈] 빌 게잇스 (William Henry "Bill" Gates III; 1953년 생) ... 더보기

[스페셜 NEWS]

지름 305m 망원경, 세계적 아레시보 관측소... 노후돼 사라질 판 2020년11월달의 아레시보 관측소의 지름 305m 망원경 모습. 붕괴를 앞두고 손상을 입은 것이 ... 더보기

[포토 NEWS]

독일인들, 사람들 있는데서 나체로 있기 좋아하는 이유 지유로운 몸 문화 -다른 말로는 FKK- 는 독일 전역의 지정돼 있는 많은 해변이나 야영장들에... 더보기

[정확한 정보] Q&A

바클리스 (Barclays) 바클리스 (Barclays): 바클리스는 영국에 본사를 둔 글로벌 금융 서비스 기업이다. 유럽, 미국... 더보기

[종합 NEWS]

영원히가 아니라: 바이든 “마스크, 딱 100일 만 씁시다!” FILE PHOTOS. © Reuters / Joshua Roberts; Reuters / Kevin Dietsch 입력 2020.12.4.RT 원문 2020.12.4. [시사뷰타임... 더보기

[ 시·선·집·중 ]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자, 개와 놀아주다가 발에 골절상 화요일, 조 바이든이 자신이 임명한 경제 쪽 사람들을 소개하기 위해 델러웨어주 윌밍튼에... 더보기

[ 화젯 거리 ]

기록 수립하며 태어난 아기: 27년 동결됐던 배아에서 여아 탄생! 아직 두 달이 안된 몰리 깁슨은 이미 기록 한 가지를 수립했다. IMAGE COPYRIGHTCOURTESY NATIONAL EMB... 더보기

[오피니언 NEWS]

[버락 오바마] 한 번 선거론 썩어가는 미국 진실 중단 못 시켜 오바마는, 이 사진에서 자신이 사회적 거리 두기인 “팔꿈치 부딪히기” 로 맞이하는 조 ... 더보기

[제휴 및 광고 문의]

제휴및 광고문의 게시판입니다. 시사뷰 타임즈는 시사뷰 까페와 연계된 것으로서 적지 않은 조회가 있습니다. 따라서 시사... 더보기

[기사제보 받습니다]

이 게시판은 회원가입후 작성 가능하며, 역사물 또는 어떠한 기록물 등은 … 기사 제보도 아닌데 장난삼아 한 두줄 글을 올리는 사람도 있고 그 중에는 악성코드가 들... 더보기

[타임스퀘어]

뒤 끝 추잡한 한국의 前 대통령들 2005년5월25일 기자 시사회에서 제작진이 공개한 10·26 직후의 궁정동 안가 연회장 사진, 오... 더보기

[메인 큰 타이틀]

끝장난 트럼프의 뒤집기 환상: 윌리엄 바, 중대한 선거사기? 없다! 입력 2020.12.2.CNN 원문 2020.12.2. [시사뷰타임즈] 미 법무장관 윌리엄 바는 트럼프가 취임후 임... 더보기

[메인 작은 타이틀]

태국 젊은이들, 군주정 반대 대규모 반란: “왕은 우리 말을 들으라!” 시위대의 우산을 찢을 정도로 강력한 물대포..[BBC 제공 필독 영상: 태국 젊은이들의 반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