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미시건주 공화당 의원들: 바이든 승리 뒤집을 증거? 전혀 없다!




입력 2020.11.21.

CNN 원문 2020.11.21.

 

[시사뷰타임즈] 금요일 오후, 백악관에서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는 만난 미시건주 입법부 공화당 지도부 인사들은 미시건주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자가 승리했다는 사실을 뒤바꿀 그 어떤 증거도 보지 못했다고 했다.

 

이들의 이런 말은 트럼프에게 한 방 먹인 것인데, 트럼프는 선거 패배의 결과를 뒤집으려는 승산도 없는 노력 속에 유권자들의 뜻을 뒤엎으려 하면서 이번 주에 주 의원들을 백악관으로 초대한 것이었다. 현지 지도자들에게 압력을 넣으려는 트럼프의 노력은 심지어는 일부 공화당 의원들에게서 까지 날카롭게 비난하는 소리를 사서 들었고, 트럼프 법무단이 그가 패배한 여러 주에서의 선거 결과에 문제를 제기하겠다고 작정한 것들도 급속히 증발돼 버렸는데, 이 여러 주들이 자신들의 주에서의 선거 결과 -조 바이든 승리- 를 인증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금요일 날 트럼프를 만난 GOP (공화당) 의원들은 (조 바이든 승리) 인증 절차를 그대로 행하기 하여 트럼프와 그에게 동조하는 자들이 계속 퍼뜨려온 유권자 사기라는 잘못된 주장들을 약화시켜버리겠다고 약속했다.

 

상원 다수당 대표 마잌 셔키와 미시건주 하원 대표 리 챗휠드는 트럼프와의 만남후 공동 성명서에서 입법부 지도부에 있는 사람들로서, 우린 이번 선거 과정을 통틀어 말해온 것과 똑같이, 법을 따를 것이고 미시건 유권자들과 관련된 정상적인 절차를 따를 것입니다.” 라고 했다.

 

금요일 만남에 대해 잘 알고 있는 한 사람은 이번 모임은 지도부가 트럼프에게 선거 결과 인증 절차 및 미시건주 선거 대리인들을 선임한 것에 대해 설명을 하고 있으면서 우호적인 분위기였다고 했다. 트럼프가 주 의원들에게 선거 대리인들이 바이든을 찍은 것을 트럼프에게로 어떻게 돌려 보라는 것이나 또는 선거 대리인들의 표가 인증되는 것을 막으려 해보라는 등의 그 어떤 명시적 압박도 가하지 않았고, 의원들이 설명하는 내용에 관심을 갖는 것으로 보였다고 이 모임에 대해 잘 아는 사람이 말했다.

 

의원들은 그들의 공동 성명서에서 미시건주의 인증 절차는 협박이나 겁박과는 전혀 상관없는 계획에 따른 것이어야 한다고 하면서 사기를 치기 위한 행태에서 나오는 주장들은 심각하게 받아들여야 하고, 철저히 조사돼야 하며, 만일 입증된다면, 법규 전 조항을 바탕으로 기소돼야 한다. 그리고 가장 많은 표를 획득한 후보자가 선거에서 그리고 미시건주 선거 대리인 표에서 승리하는 것이다. 이상 말한 것은 단순한 진실들이며 우리의 선거에 확신감을 주게할 것이다.” 라고 했다.

 

현지 지도자들은 트럼프와 코로나바이러스 구조에 대해서도 대화를 했다고 하면서, 코로나와 싸울 연방 기금을 더 많이 요청하는 서한도 전달했다고 했다. 이들은 또한 자신들의 백악관에서 만나자고 요구하는 것이면, 그 어떤 현직 대통령이 보내는 초대장도 우린 받아들일 것이므로트럼프의 초대장을 받았었던 것이라고 했다.

 

미시건주 하원 대표 당선자 제이슨 웬트워스도 참석하기로 일정이 잡혀있었다고 이 모임에 대해 잘 아는 한 소식통이 모임 이전에 말한 바 있었다.

 

소식통 두 명은 CNN에 펜설베니어주 공화당 의원들을 백악관에 초대하는 문제에 대사서도 논의가 이뤄지고 있다고 했다.

 

이러한 초대 행위들이 아직까지도 이어지고 있는 지는 분명치 않지만, 투표 인증 절차 속에 끼어 들려고 하기에 그렇게 하는 데에 관심이 있다고 트럼프가 말해 왔다. 펜설베니어에 있는 여러 들이 모든 군의 총 투표의 인증 마감일은 월요일까지다.

 

백악관의 언론 당당관 케일레이 맥이내니는 금요일 일찍 미시건주 의원들과 트럼프가 뭘 논의할 계획인지에 대해선 말하려 하지 않았다.

 

맥이내니는 이번의 것은 지지를 위한 모임이 아니다. 모임에 선대위 사람들은 아무도 없을 것이다. 트럼프는 통상적으로 정국 모든 주의 의원들을 만나곤 한다.” 고 했다.

 

맥이내니의 선대위 관계자들은 참석하지 않을 것이라는 주장에도 불구하고, 트럼프 선대위의 법적인 노력을 주도해 온 줄리아니는 확스 5 뉴욕 프로그램에서 자신이 금요일 모임 자리에 있게될 것이라고 했다. 그런데, 이 모임에 앞서, 상황에 대해 잘 알고 있는 한 관계자는 줄리아니는 코로나바이러스에 걸려있는 누군가와 접촉 중이기 때문에 더 이상 참여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줄리아니는, 자기 아들이자 대통령 특별 보좌관으로 있는 앤드류 줄리아니가 금요일 오전에 코로나 양성 판정을 받은 뒤, 위싱튼 DC에서 자가 격리 중이다.

 

트럼프 선대위 변호사 제나 일리스는 금요일 트위터에 자신과 줄리아니가 코로나바이러스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적으면서, “법무단 전체가 우리 주치의들의 조언과 의전서를 계속 따를 것이라고 했다.

 

인증은 보통 공식적인 것이지만, 트럼프가 자신의 선거 패패를 선거 대리인들을 통해 뒤집어 보겠다는 될성 푸르지도 않은 노력의 일환으로 핵심 여러 주에서 인증 절차를 가로 막거나 지연시키려고 기를 쓰고 있다. 줄리아니와 기타 동조자들은 바이든이 승이를 거둔 격전지인 여러 주들의 공화당 입법부들이 바이든 정부의 선거 대리인들 후보를 임명하는 것을 지연시키려 하거나 이 여러 주 대중들이 바이든을 찍은 표를 무시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미시건주의 경우, 흑인 유권자들이 현재 트럼프의 그의 선대위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하면서, 주와 지역 관계자들에게 압력을 가하여 바이든에게 표를 주지 못하게 막으려는 짓은 투표권리법을 위반하는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이들은, 바이든이 주 전체에서 이기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트럼프 선대위가 선거 대리인들이 트럼프에게 투표하라는 압력을 넣은 것에 대해 말하는데, 특히 흑인 유권자들의 권리를 박탈하려 한다고 말한다.

 

트럼프는 수요일 저녁 셔키에게 전화를 하면서 미시건주 의원들에게까지 초대장을 보낸 것이었다.

 

셔키는 CNN이 보낸 전자우편엔 응하지 않았고, 그의 휴대전화 우체통도 꽉차 있었다.

 

이번 주초, 트럼프는, 웨인군 조사위원회 위원들이 주에서 가장 큰 군 -디트로잇 포함- 의 선거 결과 인증을 두고 오락가락하자, 조사위원회 위원들 중 두 명에게 자신에게 지지를 해 보이라고 전화했다. 수요일, 이 위원회 위원들은 자신들이 선거 결과를 인증하기 위해 던진 표를 철회하기 위한 선서진술서를 제출했다.

 

셔키와 챗휠드는 둘 다 자신들은 주 주민들의 대정적핀 표를 명예롭게 할 것이며 미시건주에서 선거 대리인이 선출된 절차에서 벗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바이든은 현재 이 거대한 호수들의 주에서 트럼프를 154,187로 누르고 있다.

 

924, 셔키는 상원을 이끌며 선거 대리인들은 선거 관계자들이 인증한 대부분의 표로써 후보자들에게 투표하게 돼있음을 확실히 하는 결의안을 통과시켰다.

 

이 결의안에는 미시건주 상원은 미시건주는 미시건 선거 관계자들이 인증한 그대로 주 대부분의 표로 후보자에게 성실하기 표를 줄 선거 대리인을 유권자들 중에서 선출하는데 전념한다.” 고 적혀있다.

 

한편, GOP 노장 의원들 중엔 트럼프의 전략에 반대하는 의원들 숫자가 늘어가고 있다. 고위 미시건 공화당의원인 후렛 압튼 의원은 민주당의 과녁이 됐었지만 16표를 얻어 재선에 성공했는데, “그렇습니다. 모든 것이 말해지며 행해진 것입니다.” 라고 했다.

 

그 어떤 사기에 대해서도 제대로 밝혀진 그 어떤 것이라도 본 사람은 아무도 없습니다.” 라고 앞튼은 말했는데,

 

이 이야기는 추가될 진전 상황에 증보돼 있는 것이다. 





Michigan lawmakers who met with Trump appear to undercut his efforts to overturn election

 

By Annie Grayer, Caroline Kelly and Maegan Vazquez, CNN

Updated 0328 GMT (1128 HKT) November 21, 2020

 

(CNN)Members of the Michigan state legislature's Republican leadership who met with President Donald Trump at the White House Friday afternoon said they haven't seen any evidence that would change the fact that President-elect Joe Biden won their state.

 

It was a blow to Trump, who had invited the lawmakers to the White House this week, as he seeks to subvert the will of voters in a long-shot effort to overturn the results of an election he lost. The President's efforts to pressure local leaders, which earned sharp criticism even from some Republicans, come as his legal team's options to challenge election results in states he lost are rapidly evaporating and as states move to certify their election results.

 

The GOP lawmakers who met with Trump on Friday committed to letting that certification process play out and undercut the false claims of nationwide voter fraud that Trump and his allies have continued to peddle.

 

"As legislative leaders, we will follow the law and follow the normal process regarding Michigan's electors, just as we have said throughout this election," Senate Majority Leader Mike Shirkey and Michigan House Speaker Lee Chatfield said in a joint statement after the meeting.

 

A person familiar with Friday's meeting said the session was cordial as the group explained to the President the process for certifying the election and assigning electors in their state. Trump did not apply any overt pressure on the lawmakers to try and shift electors from Biden to himself, or to prevent the vote from being certified, the person familiar with the meeting said, but the President did appear interested in the explanation the lawmakers offered.

 

"Michigan's certification process should be a deliberate process free from threats and intimidation," the lawmakers said in their statement. "Allegations of fraudulent behavior should be taken seriously, thoroughly investigated, and if proven, prosecuted to the full extent of the law. And the candidates who win the most votes win elections and Michigan's electoral votes. These are simple truths that should provide confidence in our elections."

 

The leaders said they also talked about Covid-19 relief with the President, and delivered a letter requesting more federal funds to fight the pandemic. They also said that they had accepted Trump's invitation to the White House meeting "as we would accept an invitation from any sitting President if asked to meet at the White House."

 

State House Speaker-elect Jason Wentworth was also scheduled to attend, a source familiar said ahead of the meeting.

 

There are also discussions currently underway with Trump about inviting Republican state legislators from Pennsylvania to the White House, two sources told CNN.

 

It's not clear if those invitations have been extended yet, but Trump has expressed interest in doing so as he tries to insert himself into the vote certification process. The deadline for counties in Pennsylvania to certify their totals is Monday.

 

White House press secretary Kayleigh McEnany earlier on Friday would not say what Trump was planning to discuss with the Michigan lawmakers.

 

"This is not an advocacy meeting. There will be no one from the campaign there. He routinely meets with lawmakers from all across the country," McEnany said.

 

Despite McEnany's claim that campaign officials would not attend, Giuliani, who has been leading the campaign's legal effort, had told Fox 5 New York he would be at Friday's meeting. But ahead of the meeting, an official familiar with the situation told CNN that Giuliani would no longer attend because he was in contact with someone with coronavirus.

 

Giuliani is self-isolating in Washington, DC, after his son, Andrew -- a special assistant to the President -- tested positive for coronavirus Friday morning.

 

Trump campaign lawyer Jenna Ellis tweeted Friday that both she and Giuliani tested negative for the coronavirus, adding, "The entire legal team will continue to follow the advice and protocols of our doctors."

 

Certification is usually a formality, but Trump is trying to block or delay the process in key states as part of a long-shot effort to overturn his election defeat through the Electoral College. Giuliani and other allies have suggested that GOP state legislatures in battleground states Biden won should try to use a delay in certification to appoint their own slate of electors and ignore the states' popular votes for Biden.

 

Black voters in Michigan are now suing the President and his campaign, claiming his bid to pressure state and local officials to block popular votes for Biden violates the Voting Rights Act. They say the pressure campaign to give electoral votes to Trump, despite Biden's statewide wins, specifically seeks to disenfranchise Black voters.

 

Trump extended the invitation on Wednesday evening to the Michigan lawmakers by calling Shirkey.

 

Shirkey has not responded to emails from CNN, and his phone mailbox was also full.

 

Earlier this week, Trump called two Republican canvass board members from Wayne County to offer his support, after they went back and forth on voting to certify the election results from the state's largest county, which includes Detroit. The board members filed affidavits Wednesday seeking to "rescind" their votes to certify the election result.

 

Both Shirkey and Chatfield have said that they will honor their state's popular vote and not stray from the process of how electors in Michigan are selected. Biden currently has a 154,187 vote lead over Trump in the Great Lakes State.

 

On September 24, Shirkey led the Senate to pass a resolution assuring that electors will vote for the candidate with the most votes as certified by election officials.

 

"The Michigan Senate commits to the selection of electors to the Electoral College that will be faithful to voting for the candidate with the most votes for President in Michigan as certified by Michigan election officials," the resolution read.

 

Meanwhile, a growing number of veteran GOP lawmakers are objecting to Trump's tactics. Rep. Fred Upton, a senior Michigan Republican who was targeted by Democrats but won his reelection bid by 16 points, said, "Yeah. I think it's all said and done."

 

"No one has seen any real identification of any real fraud," Upton said,


This story has been updated with additional developments.

 

[기사/사진: CNN]



Comment



밤툰 - 100% 무료웹툰
에그카지노 STC555.COM
개츠비카지노 STC555.COM
서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삼삼카지노주소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주소 STC555.COM
와우카지노 STC555.COM
서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서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태양성카지노 STC555.COM
맥스카지노주소 STC555.COM
스타카지노주소 STC555.COM
슈퍼카지노 STC555.COM
레드썬카지노 STC555.COM
슈퍼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슈퍼카지노 STC555.COM
로얄카지노 STC555.COM
트럼프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레드썬카지노주소 STC555.COM
빠칭GO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해금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빠칭GO카지노 STC555.COM
바카라사이트주소 STC555.COM
스타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호게임 STC555.COM
UCC 카지노 STC555.COM
안전놀이터주소 STC555.COM
더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인터넷카지노주소 STC555.COM
홈카지노 STC555.COM
에그벳카지노 STC555.COM
ag슬롯카지노 STC555.COM
슈퍼카지노주소 STC555.COM
온라인카지노 STC555.COM
맥스카지노 STC555.COM
해금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해금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 STC555.COM
에그벳 STC555.COM
에비앙4U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에그카지노주소 STC555.COM
개츠비카지노주소 STC555.COM
UCC 카지노 STC555.COM
에그벳카지노주소 STC555.COM
솔레어카지노 STC555.COM
빅카지노주소 STC555.COM
egg카지노 STC555.COM
빅카지노 STC555.COM
스타카지노주소 STC555.COM
카지노사이트주소 STC555.COM
해금카지노주소 STC555.COM
개츠비카지노주소 STC555.COM
카지노사이트 STC555.COM
eggc카지노주소 STC555.COM
다빈치카지노 사이트 STC555.COM
에그벳 STC555.COM
카지노사이트추천 STC555.COM
에비앙4U STC555.COM
홈카지노주소 STC555.COM
하이게이밍 STC555.COM
하이게이밍카지노사이트 STC555.COM
UCC 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에그벳카지노사이트 STC555.COM

[ 시사 View 社說 ]

빌 게잇스, 실망(?)… 입력 2020.12.5. [시사뷰타임즈] 빌 게잇스 (William Henry "Bill" Gates III; 1953년 생) ... 더보기

[스페셜 NEWS]

지름 305m 망원경, 세계적 아레시보 관측소... 노후돼 사라질 판 2020년11월달의 아레시보 관측소의 지름 305m 망원경 모습. 붕괴를 앞두고 손상을 입은 것이 ... 더보기

[포토 NEWS]

독일인들, 사람들 있는데서 나체로 있기 좋아하는 이유 지유로운 몸 문화 -다른 말로는 FKK- 는 독일 전역의 지정돼 있는 많은 해변이나 야영장들에... 더보기

[정확한 정보] Q&A

바클리스 (Barclays) 바클리스 (Barclays): 바클리스는 영국에 본사를 둔 글로벌 금융 서비스 기업이다. 유럽, 미국... 더보기

[종합 NEWS]

영원히가 아니라: 바이든 “마스크, 딱 100일 만 씁시다!” FILE PHOTOS. © Reuters / Joshua Roberts; Reuters / Kevin Dietsch 입력 2020.12.4.RT 원문 2020.12.4. [시사뷰타임... 더보기

[ 시·선·집·중 ]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자, 개와 놀아주다가 발에 골절상 화요일, 조 바이든이 자신이 임명한 경제 쪽 사람들을 소개하기 위해 델러웨어주 윌밍튼에... 더보기

[ 화젯 거리 ]

기록 수립하며 태어난 아기: 27년 동결됐던 배아에서 여아 탄생! 아직 두 달이 안된 몰리 깁슨은 이미 기록 한 가지를 수립했다. IMAGE COPYRIGHTCOURTESY NATIONAL EMB... 더보기

[오피니언 NEWS]

[버락 오바마] 한 번 선거론 썩어가는 미국 진실 중단 못 시켜 오바마는, 이 사진에서 자신이 사회적 거리 두기인 “팔꿈치 부딪히기” 로 맞이하는 조 ... 더보기

[제휴 및 광고 문의]

제휴및 광고문의 게시판입니다. 시사뷰 타임즈는 시사뷰 까페와 연계된 것으로서 적지 않은 조회가 있습니다. 따라서 시사... 더보기

[기사제보 받습니다]

이 게시판은 회원가입후 작성 가능하며, 역사물 또는 어떠한 기록물 등은 … 기사 제보도 아닌데 장난삼아 한 두줄 글을 올리는 사람도 있고 그 중에는 악성코드가 들... 더보기

[타임스퀘어]

뒤 끝 추잡한 한국의 前 대통령들 2005년5월25일 기자 시사회에서 제작진이 공개한 10·26 직후의 궁정동 안가 연회장 사진, 오... 더보기

[메인 큰 타이틀]

끝장난 트럼프의 뒤집기 환상: 윌리엄 바, 중대한 선거사기? 없다! 입력 2020.12.2.CNN 원문 2020.12.2. [시사뷰타임즈] 미 법무장관 윌리엄 바는 트럼프가 취임후 임... 더보기

[메인 작은 타이틀]

태국 젊은이들, 군주정 반대 대규모 반란: “왕은 우리 말을 들으라!” 시위대의 우산을 찢을 정도로 강력한 물대포..[BBC 제공 필독 영상: 태국 젊은이들의 반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