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이민의 물결: 불법 美 국경 월경자, 20년 만에 최고치 급등


© AFP / Dario Lopez-Mills

 

 

입력 2021.4.3.

RT 원문 2021.4.2.

 

[시사뷰타임즈] 미국 세관국경순찰대 (CBP) 가 조 보이든이 대통령에 취임하고 몇 달 동안 체포한 불법 이민자 수가 기록적인 수치가 됐는데, 그가 문호를 개방했다는 소문이 지난 20년 동안 그 어느 때 보다도 많은 사람들을 욱경으로 어게했기 때문이다.

 

더욱 안좋은 것은, 실제 수치는 이 보다 더 높을 것이라는 점이다. 이 문제에 밝은 CBP 관계자 3명은 워싱튼 포슷지에 매일 겨의 1,000이 들이 닥치고 있는 가족들과 가족이 없는 미성년자들을 처리하는 과정에 짓 눌려있는 국경 요원들 몰래 국경을 넘어오고 있다고 말했다.

 

로이터 통신이 살펴본 주요 수치에 따르면, 3월 말 즈음해서는, 2006년 이래 그 어느때 보다도 많은 이민자들이 미국-멕시코 국경을 넘었는데, 이 중에는 십대이자 부모가 없이 온 어린이들이 기록적으로 19,000명이나 됐다고 한다. 국토안보부는 국경을 넘어오는 사례가 2021년에 20년 만에 기록적인 것이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멕시코로 돌아가지 않거나 더 이상 CBP의 주척을 받지 않고 있는 이른바 멀리 가버린 자들도 몇 배가 되면서 최근 가장 높은 수치가 됐다고 요원 두 명이 주장했다. 다른 CBP 담당관들은 인신밀매업자들이 새롭게 발굴한 경비가 서지 않는 또다른 통로를 통해 고위험 집단들이나 마약 밀매업자들을 입국하게 해주면서, 어떻게 한 지역을 이민자들로 넘치게 하여 주의를 다른데로 돌리게 하는지에 대해 설명했다.

 

여원들은 수치가 전반적으로 올라갔다고 주장하면서, 3월 남부 국경에서 171,000명이 검거됐음을 강조하면서 “2006년 이래 가장 유입이 많은 달이었다.” 고 했다. 가족 집단들도 멕시코 국경을 가로질러 쏟아져 들어오고 있으며 1월에서 3월까지 53,000명으로 치솟으면서, 7배 이상 증가했다.

 

한편, 가족이 없는 미성년자들의 경우 2월부터 믿기 어려울 정도인 99%로 늘어왔는데, 이는 바이든 행정부의 아픈 부분으로서, 트럼프 행정부가 어린 사람들의 입국에 대해 잘못 처리했다고 꼬챙이에 꿰며 운동을 할 때 초점을 맞추었던 기간이기 때문이다. 새로운 행정부는, 자신의 성공에 안주하기 보다는, 어린이들의 유입이 낮춰질 기세를 전혀 보이지 않자 강제로 짓게 만든 비상 은신처에 못들어 오게 하느라 여기 저리 뛰어다니고 있다.

 

공화당 텍서스 상원의원인 텓 크루즈 -: 한 때 대통령 후보로 나왔다가 초장에 밀려 나갔고, 나중에 트럼프 정권이 영원해야 것처럼 설을 풀었던- 는 지난주 텍서스 도나에 있는 시설에서 찍은 영상을 올리면서, 그곳 직원들이 자신이 이 어린이들 사진을 찍는 것을 부끄러움에서 못찍게 하려했을 때 바다와 같이 많은 어린이들은 마일라 담요로 몸을 둘러싸고 있었는데, 자신들의 위신을 유지하려고 그런 것었겠지만 사진을 보고 동의했던 많은 사람들이 오래 전에 아이들 사진을 찍었었다고 했다.

 

그리고 수치는 오로지 가속될 뿐이어왔으며, 1월에 국경을 넘다가 체포된 숫자는 10년 만에 최고였다고 월스트릿저널지가 지난달 보도했다. 새로 국경에 도착하는 사람들은 미국에의 입국 미국에서 있는 것이 전례없는 수준으로 허용되고 있기에, 홍수처럼 밀려오는 새로운 이민자들이 홍수같이 많은 국경 순찰 요원들로 하여금 이러한 이민자들을 돌 볼 필요가 있게 만든다. 국토안보부는 9월까지 가족 집단의 일부로이민자 80만명이 당도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는데, 이 또한 기록을 또 한번 깨뜨리는 것이 될 것이다.

 

바이든은, 자신의 몇 안 되는 내각 위원들이 문제가 클 뿐아니라 더 커지고 있다는 것을 조용히 시인함에도 불구하고, 이러한 인간의 유입을 정상적인 계절적 증가로 보려한다. 보건 및 인간에 대한 봉사부는 회의전시관, 군 기지 그리고 과거 원유 근로자 숙소 등 9곳을 임시 비상 장소로 이용하여 새로 도착하는 사람들이 묵을 수 있도록 하고 있는데, 이곳에 있는 많은 사람들은 이미 법적으로 환영받는 기간을 몇 번이나 초과하면서 묵고 있다. 이치에 안 맞게도, 트럼프 행정부 관계자들이 묵을 장소 해법으로 제시했던 이런 시설들은 트럼프의 과정법이 심한 경향이 있는 나름대로의 문화 방식에 따른 21세기 집단 수용소라고 비난을 받은 바 있는 것이었다.

 

그런데 공화당의 기본은 국경 개방과는 한참 반대되는 것이었고, 공화당 많은 기부 기업들은 멕시코인들 및 중미인들이 저임금 노동을 내세우며 쏟아져 들어온 반면, 좌파 진보주의자들 새로 도착하는 사람들의 절박함을 이용하라고 민주당에게 목청을 높였다.

 

민주당 의원들은 자신들이 이민자들의 당으로서 이민자을 대변하려고 분투하면서, 이해타산이 맞는 유권자 집단이 될 가능성이 있는 새로운 이민자들의 도착을 바라보는데, “우리에 있는 꼬마들및 가족 분리 등을 문화처럼 만들었던 것을 비롯하여 2016년에서 2020년에 걸쳐 비난했던 트럼프의 많은 정책들은 오바마 시절에 제도화됐던 것들이었다.




Illegal US border crossings surge to highest level in two DECADES

 

2 Apr, 2021 21:25

 

© AFP / Dario Lopez-Mills


US Customs and Border Patrol have arrested record numbers of illegal immigrants in the first months of Joe Biden's presidency, as his rumored 'open door policy' enticed more new arrivals than in any period in 20 years.

 

Worse, the real numbers are likely higher. Three CBP officials familiar with the data told the Washington Post that "nearly 1,000 people per day" are sneaking past border agents overwhelmed by the need to process arriving families and unaccompanied minors.

 

By the end of March, more migrants crossed the US-Mexican border than at any time since March 2006, and the number includes a record 19,000 teens and children arriving without parents, according to preliminary figures seen by Reuters. The Department of Homeland Security expects border crossings will surge to a 20-year record in 2021.

 

So-called "got aways," migrants not returned to Mexico or incarcerated who are no longer being chased by CBP, have also multiplied in number to the highest point in recent memory, two of the agents claimed. Other CBP officers explained how people-smugglers worked to create a diversion by flooding one area with migrants, allowing higher-risk groups or drug smugglers to enter via another, newly-unguarded route.

 

Numbers are up across the board, agents claimed, noting that over 171,000 migrants were picked up along the southern border in March "the highest monthly total since 2006." Family groups have also been pouring across the Mexican border, soaring to more than 53,000 from January to March an increase of more than sevenfold.

 

Meanwhile, there has been a staggering 99% increase from February regarding the number of unaccompanied minors, a sore spot for the Biden administration, which focused during the campaign season on skewering the Trump administration for its alleged maltreatment of young arrivals. Rather than resting on its laurels, the new administration is scrambling to keep journalists out of the emergency shelters it has been forced to build as the tide of children shows no sign of slowing down.

 

Senator Ted Cruz (R-Texas) posted a video shot at a facility in Donna, Texas last week, revealing a sea of children wrapped in mylar blankets as staff attempted to shame him away from photographing the children supposedly to salvage their "dignity," which many who saw the photos agreed had been taken from them long ago.

 

And the numbers have only been accelerating. January saw the highest number of border-crossers apprehended in a decade, the Wall Street Journal reported last month. New arrivals are being permitted to enter and stay in the US at unprecedented levels, and the flood of new migrants necessitates a flood of new border patrol agents to take care of them. The Department of Homeland Security expects as many as 800,000 migrants to arrive "as part of a family group" by September, which would itself represent another broken record.

 

Biden has tried to cast the human tide as a normal seasonal uptick, even while a handful of his cabinet members have quietly admitted the problem is not only large but growing. The Department of Health and Human Services is in the process of opening nine temporary emergency sites, using convention centers, military bases, and former oil worker camps to house the new arrivals many of whom have already overstayed their legal 'welcome' several times over. Ironically, such facilities, suggested by Trump administration officials as a housing solution, were denounced as 21st century concentration camps by the president's hyperbole-prone nemeses.

 

But while the Republican Party's base is very much against open borders, many of the party's corporate donors see the stream of Mexicans and Central Americans pouring into the country as desirable cheap labor, while progressives on the left have called out the Democratic Party for taking advantage of new arrivals' desperation.

 

Democrats have struggled to present themselves as the party of immigrants, seeing in the new arrivals a potentially lucrative voting bloc even though many of the Trump policies they decried from 2016 to 2020, including the much-memed "kids in cages," and family separation, were instituted under Obama.

 

[기사/사진: RT]



Comment



밤툰 - 100% 무료웹툰
에그카지노 STC555.COM
개츠비카지노 STC555.COM
서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삼삼카지노주소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주소 STC555.COM
와우카지노 STC555.COM
서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서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태양성카지노 STC555.COM
맥스카지노주소 STC555.COM
스타카지노주소 STC555.COM
슈퍼카지노 STC555.COM
레드썬카지노 STC555.COM
슈퍼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슈퍼카지노 STC555.COM
로얄카지노 STC555.COM
트럼프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레드썬카지노주소 STC555.COM
빠칭GO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해금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빠칭GO카지노 STC555.COM
바카라사이트주소 STC555.COM
스타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호게임 STC555.COM
UCC 카지노 STC555.COM
안전놀이터주소 STC555.COM
더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인터넷카지노주소 STC555.COM
홈카지노 STC555.COM
에그벳카지노 STC555.COM
ag슬롯카지노 STC555.COM
슈퍼카지노주소 STC555.COM
온라인카지노 STC555.COM
맥스카지노 STC555.COM
해금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해금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 STC555.COM
에그벳 STC555.COM
에비앙4U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에그카지노주소 STC555.COM
개츠비카지노주소 STC555.COM
UCC 카지노 STC555.COM
에그벳카지노주소 STC555.COM
솔레어카지노 STC555.COM
빅카지노주소 STC555.COM
egg카지노 STC555.COM
빅카지노 STC555.COM
스타카지노주소 STC555.COM
카지노사이트주소 STC555.COM
해금카지노주소 STC555.COM
개츠비카지노주소 STC555.COM
카지노사이트 STC555.COM
eggc카지노주소 STC555.COM
다빈치카지노 사이트 STC555.COM
에그벳 STC555.COM
카지노사이트추천 STC555.COM
에비앙4U STC555.COM
홈카지노주소 STC555.COM
하이게이밍 STC555.COM
하이게이밍카지노사이트 STC555.COM
UCC 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에그벳카지노사이트 STC555.COM

[ 시사 View 社說 ]

눈속임: 文의 말기 … 풍랑 속의 선박 [사진출처] 입력 2021.4.19. [시사뷰타임즈] 오늘 공중파 방송... 더보기

[스페셜 NEWS]

도덕적 非 일부다처제?: 증가하고 있는 `복수 애인` 관계 사진 좌: 이언 젠킨스 (좌) 는 다른 애인들인 앨런 (증) 그리고 제러미 (우) 등과 더불어 모... 더보기

[포토 NEWS]

전기충격기 - 권총, 혼동 가능? 글락 권총 및 X26 전기충격기. 브룩클린 센터시 경찰관들은 권총과 전기충격기 -미국 경찰... 더보기

[정확한 정보] Q&A

Outstanding Arrest Warrant 입력 2021.4.16.원문 LegalMatch [시사뷰타임즈] 기 발부 미이행 체포영장이란, 원래 몇 달 전 또... 더보기

[종합 NEWS]

인도 대법원 정부 맹비난: 산소 부족으로 죽어가는 코로나 환자들 보건 근로자가 코로나-19로 의심되는 환자를 돌보고 있다. 마하쉬트라주에는 1,500만명도 더... 더보기

[ 시·선·집·중 ]

新 연구: 2차까지 완전 접종 수백명, 감염 “돌파구” 된 건 2명 뿐! 입력 2021.4.22.CNN 원문 2021.4.22 [시사뷰타임즈] 2차까지 완전이 백신을 접종받은 사람들에게 ... 더보기

[ 화젯 거리 ]

한국 언론들의 정의용 백신 구걸 국민 호도, 스왑 협상이라니 ?! 2021.3.25. 한국 외무부 장관 정의용이 외무부에서 라셔 외무 장관 세르게에 라프로프와의 합... 더보기

[오피니언 NEWS]

중국, ‘선진국’ 이 될 수 없는 이유 입력 2021.4.21. [시사뷰타임즈] “다른 나라보다 월등히 모든 것에서 앞선 나라” 인 선진국... 더보기

[제휴 및 광고 문의]

제휴및 광고문의 게시판입니다. 시사뷰 타임즈는 시사뷰 까페와 연계된 것으로서 적지 않은 조회가 있습니다. 따라서 시사... 더보기

[기사제보 받습니다]

이 게시판은 회원가입후 작성 가능하며, 역사물 또는 어떠한 기록물 등은 … 기사 제보도 아닌데 장난삼아 한 두줄 글을 올리는 사람도 있고 그 중에는 악성코드가 들... 더보기

[타임스퀘어]

뒤 끝 추잡한 한국의 前 대통령들 2005년5월25일 기자 시사회에서 제작진이 공개한 10·26 직후의 궁정동 안가 연회장 사진, 오... 더보기

[메인 큰 타이틀]

바이든, 기후변화-배출가스 규제 40개국 화상회의 주최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해선, 모든 나라가 알 것이라면서, 이 화상회의 주최의 의미를 설명... 더보기

[메인 작은 타이틀]

미국 사법제도 이정표 평결: 배심원단, 흑인 죽인 경찰에 유죄! 전 결찰 데렉 쇼빈이 자신의 운명을 알게된 순간. 유죄 평결에 따라 수갑에 채워진 채 이끌... 더보기